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더 많은 과학자들이 호빗인은 완전한 사람이었다고 주장한다.

더 많은 과학자들이 호빗인은 완전한 사람이었다고 주장한다.


       그것은 섬에서 고립되었기 때문에 작은 키로 줄어들었던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의 원시적인 형태가 아니었다. 그 종족은 우리와 같은 사람이었다. 이것이 인도네시아(10/27/2004) 플로레스(Flores) 섬의 리앙부아(Liang Bua) 동굴에서 발견된 작은 두개골을 가진 피그미족 뼈인 호모 플로레시엔시스(Homo floresiensis)에 대해서 더 많은 과학자들이 하는 말이다. 새로운 발표는 New Scientist, EurekAlert#1, EurekAlert #2 등이 보도한 자료에서 발견할 수 있다. "압도적인 증거들이 ‘호빗(Hobbit)’ 화석이 호미니드(hominid)의 새로운 종을 나타내지 않음을 가리키고 있다.”

로버트 마틴(Robert D. Martin, 시카고 필드 박물관)과 제임스 필립(James Phillips, 일리노이 대학)은 돌 연장들은 현대인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이며, 신체 비율은 섬에서 왜소해진 것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주장한다. 그리고 "두개골은 아마도 소두증(microcephaly)으로 알려져 있는 유전적 질환(이것은 왜소한 머리 크기를 특징으로 한다)으로 고통을 겪었던 작은 체구의 현대인의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이러한 결론은 또 다른 연구팀(08/21/2006을 보라)에 의해 8월에 보고된 사실과 일치한다.

마틴은 선정적인 주장들에 대해서는 과학이 좀더 신중해지기를 요구했다. '너무도 많은 언론 매체들이 과장보도를 했었습니다. 그리고 이 발견에 대한 건전한 과학적 평가가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마틴 박사는 결론짓고 있다. ”과학은 이 발견에 대해 해명하기를 계속함으로서, 치우치지 않는 균형적인 과학이 될 필요가 있습니다.'  

--------------------------------------------------------


좋다. 그러면 내쇼날 지오그래픽스는 이 인종차별적 그림에 대하여 사과할 것인가? 그 그림은 아직도 그들의 웹사이트(website)에 게재되어 있다. 그들은 신뢰성을 잃어가고 있다.


 

참조 : Hobbit-Like Human Ancestor Found in Asia (NG News. 2004. 10. 27)
http://news.nationalgeographic.com/news/2004/10/1027_041027_homo_floresiensis.html

영화속 난장이 ‘호빗족’ 인니서 실존했다 (한겨레신문. 2004. 10. 28)
http://www.hani.co.kr/section-007000000/2004/10/007000000200410281819248.html

印尼 발견 `호빗`은 신종 초기인류 (중앙일보. 2005. 3. 4)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456100

`호빗`족 유골 최소 9구 발굴 (중앙일보. 2005. 10. 12)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1699649

`호빗` 유골은 판도라의 상자 (중앙일보. 2005. 10. 15)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1702031

호빗`족은 소두증 걸린 현생인류 (중앙일보. 2006. 5. 22)
http://article.joins.com/article/article.asp?total_id=240544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610.htm

출처 - CEH, 2006.10. 1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685

참고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