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으로 인한 20년 간의 동요 : 화석에서 나는 냄새는 보고될 수 없었다.

공룡 연부조직의 발견으로 인한 20년 간의 동요 

: 화석에서 나는 냄새는 보고될 수 없었다. 

(Double-decade dinosaur disquiet)


      6천5백만 년 전에 멸종했다는 공룡 뼈에서 과학자들이 예상하지 못했던 DNA, 혈관구조, 연부조직, 피부, 방사성탄소 등이 최근 20년 동안 점점 더 많이 발견되고 있다. 

많은 공룡 화석들에서 실제 뼈가 남아 있었다. 그들은 아직 광물화되지 않았다. 즉 아직 암석화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리고 공룡 뼈 안에서 발견된 것들은 많은 사람을 매우 놀라게 만들었다. 1990년대 초부터 공룡 뼈에서 혈액세포, 헤모글로빈, 분해되기 쉬운 단백질, 유연한 인대와 혈관과 같은 연부조직 등이 남아있는 것이 발견되어왔다. 그리고 특별히 DNA 및 방사성탄소(C-14)가 남아있었다.

이것은 진화론자들에게는 거대하고 심각한 문제를 야기시켰다. 어떻게 그러한 뼈가 6천5백만 년 전의 것일 수 있을까? 공룡에서 혈액세포를 발견한 연구자 중 한 명인 메리 슈바이처(Mary Schweitzer) 박사는 말했다 :

”만약 당신이 혈액 시료가 있어서 선반 위에 올려놓아 둔다면, 일 주일만 지나도 알아볼 수 없게 될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공룡 뼈에 남아있는 것인가?”[1]

*Youtube 동영상. 여기를 클릭. https://www.youtube.com/watch?v=EwHA4km7vow

그 이유는 정말 무엇 때문일까? 만약 공룡 뼈들이 수천만 년 전의 것이 아니라면, 공룡의 사체가 수천 년 전에 있었던 대격변적 상황 하에서 빠르게 파묻혀 보존된 것이라면, 또는 최근까지 살다가 파묻힌 사체라면, 그러한 일은 가능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러한 개념은 오늘날 진화론적 패러다임의 과학계에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슈바이처 박사가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을 발견하고, 그 결과를 학술지에 게재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었다. ”나에게 그 데이터가 가리키는 것을 생각할 수 없다고 말한 한 검토자가 있었다. 그는 내가 발견한 것이 가능한 일이 아님을 알고 있었다.” 슈바이처는 말했다. 나는 답신을 보냈다. ”무슨 데이터가 당신을 설득시킬 수 있나요?” ”없어요” 그는 말했다.   

슈바이처는 그녀가 발굴한 (미국 몬태나, 헬 크릭에서) 공룡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뼈에서 뚜렷하게 시체 냄새(cadaverous odour)가 나고 있었음을 이야기했다. 그녀가 오랜 경력의 고생물학자 잭 호너(Jack Horner)에게 이 사실을 언급했을 때[2], ”정말 그래. 헬 크릭의 뼈들은 모두 냄새가 나지”라고 그는 말했다. 그러나 공룡 뼈는 수천만 년 전의 것이 틀림없다는 뿌리 깊은 생각 때문에, 화석 뼈에서 냄새가 난다는, 그들의 코가 말해주는 코앞의 증거에도 불구하고, 고생물학자들은 그 개념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다.[3]   

*참조 : 개가 냄새로 화석을 찾아낼 수 있는 이유는? : 냄새가 나는 화석이 수백만 년 전의 것일 수 있을까?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672

바다 물속에서 고대 숲이 발견됐다 : 신선한 나무 냄새가 나는 목재가 52,000년 전의 것?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697

슈바이처 자신도 그러한 발견에 직접 참여했음에도 불구하고, 오래된 연대 패러다임에서 벗어날 수 없는 것처럼 보이고, 그러한 의지도 없어 보인다. 20여 년에 걸친 이러한 발견들을 주목해 보자. 이러한 발견들은 공룡이 6천5백만년 전에 멸종했다는 개념이 매우 잘못됐음을 가리키고 있다 :

1993년, 공룡 뼈에서 혈액세포(blood cells)가 발견되어 메리 슈바이처를 소름끼치게 했다.[4, 5]

1997년, 공룡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뼈에서 적혈구(red blood cells)와 헤모글로빈(hemoglobin)이 확인되었다.[6, 7, 8]

2003년, 단백질 오스테오칼신(osteocalcin)이 확인되었다.[9]

2005년, 탄력성을 가진 인대(ligaments)와 혈관(blood vessels)이 발견되었다.[10, 11, 12]

2007년,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뼈에서 콜라겐(collagen, 뼈의 중요한 구조 단백질)이 확인되었다.[13, 14]

2009년, 오리주둥이 공룡에서 깨지기 쉬운 단백질 엘라스틴과 라미닌, 그리고 추가로 콜라겐이 확인되었다.[15, 16] (공룡 화석이 정말로 수천만 년 전의 것이라면, 이들 단백질 중 어떤 것도 존재해서는 안 된다.)

2012년, 공룡 뼈에서 뼈세포(osteocytes), 단백질 액틴(actin)과 튜불린(tubulin), 그리고 DNA가 보고되었다.[17, 18] (이들 단백질과 특히 DNA에 대해 측정된 분해속도에 의하면, 그것들은 6천5백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것은 수천 년의 성경적 시간 틀과 더 적합하다.)

2012년, 공룡 뼈에 측정 가능한 방사성탄소(C-14)가 남아있었다. (그러나 C-14는 너무도 빨리 붕괴되기 때문에(반감기 5,730년), 10만년 이상의 시료에서는 검출되어서는 안 된다.)

2013년. 1억9천만 년 전의 초기 쥐라기의 공룡알 화석에 유기물질이 남아있었다. 그리고 8마리의 공룡 뼈들에 대해 방사성탄소(C-14) 연대측정이 실시됐고, 22,000~39,000년의 연대를 나타내었다.

2014년. 공룡의 연부조직이 중국에서 대대적으로 발견되었다.

2015년. 공룡 뼈에서 측정 가능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또한 공룡 알 화석에 청록색의 색깔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2016년. 메리 슈바이처 연구팀은 몽골에서 발굴된 타조 크기의 공룡 발톱에서 케라틴 단백질이 남아있는 것을 발견했다.

2017년. 공룡 피의 발견에 대한 신기록이 수립되었는데, 1억9천5백만 년 전의 공룡 늑골에서 혈액세포가 발견되었다. 또한 1억1천만 년 전의 공룡 화석은 안면부와 피부를 그대로 갖고 있는 채로 발견되었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많은 발견들을 오염으로 취급하며, 외면해 버린다. 또는 최근 공룡 뼈의 방사성탄소 측정 사례처럼 연구 결과의 발표를 억압하고, 대중들이 알 수 없도록 보도하지 않는다.[19, 20] 진화론자들은 오래된 연대 패러다임에 도전하는 증거들을 직면하기를 꺼려하는 것이다. 진정 열린 마음의 관찰자라면 반드시 물어보아야만 한다. ”그 이유는 무엇 때문인가?”

참조 : 공룡 뼈에 대한 방사성탄소(C-14) 연대측정이 실시됐다 : 22,000~39,000년의 측정 결과는 공개되지 못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718

Carbon-14 dated dinosaur bones- under 40,000 years old (YouTube 동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QbdH3l1UjPQ

Carbon-14 Dating Dinosaur Bones (YouTube 동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TgM_p9UfOeI

 

*참조 :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5 : youtube 동영상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02

 

RSR's List of Not So Old Things
http://kgov.com/list-of-not-so-old-things

RSR's List of Peer-reviewed Dino Soft Tissue Papers
http://kgov.com/2013-soft-tissue

Dinosaur Soft Tissue is Original Biological Material
http://kgov.com/dinosaur-soft-tissue

RSR's List of Carbon 14 Where it Shouldn't Be
http://kgov.com/carbon-14-and-dinosaur-bones

Dec: List of Fresh Fossils (preview at ICR).
http://www.icr.org/fresh-fossils/

RSR: What Museums Aren't Showing You
http://kgov.com/432-mammal-species-in-dinosaur-layers

RSR's 2014 List of Scholars Doubting Darwin
http://kgov.com/scientists-doubting-darwin

RSR's List of Shocked Evolutionists
http://kgov.com/list-of-shocked-evolutionists


Related Articles
Fresh dinosaur bones found
Dino protein denial
Dinosaur soft tissue and protein—even more confirmation!
DNA and bone cells found in dinosaur bone
Radiocarbon in dino bones

Dinosaur soft tissue (CMI, 28 January, 2014)


Further Reading
Dinosaur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and notes
1. Yeoman, B., Schweitzer’s Dangerous Discovery, Discover 27(4):37–41, 77, 2006.
2. Renowned for many dinosaur discoveries, e.g. he led a team that retrieved over 80 fossil specimens from a single site in Mongolia. See: Walker, T., Massive graveyard of parrot-beaked dinosaurs in Mongolia—Paleontologists puzzle about the cause of death but miss the obvious clue, creation.com/dino-graveyard, 26 October 2007.
3. For more on this see: Catchpoole, D. and Sarfati, J., Schweitzer’s dangerous discovery, creation.com/schweit, 19 July 2006.
4. Morell, V., Dino DNA: The hunt and the hype, Science 261(5118):160–162, 1993.
5. Dinosaur bone blood cells found, Creation 16(1):9, 1993; creation.com/t-rex-blood.
6. Schweitzer, M., and 8 others, Heme compounds in dinosaur trabecular bone,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SA 94:6291–6296, 1997.
7. M. Schweitzer, M. and Staedter, I., The Real Jurassic Park, Earth, June 1997, pp. 55–57.
8. See also: Wieland, C., Sensational dinosaur blood report! Creation 19(4):42–43, 1997; creation.com/dino-blood.
9. Specifically, bones of an Iguanodon ‘dating’ to 120 million years of age contained enough of the protein osteocalcin to produce an immune reaction. Embery, G., and 5 others, Identification of proteinaceous material in the bone of the dinosaur Iguanodon, Connective Tissue Research 44 Suppl 1:41–46, 2003.  
10. Schweitzer, M. and 3 others, Soft-tissue vessels and cellular preservation in Tyrannosaurus rex, Science 307(5717):1952–1955, 2005.
11. Stokstad, E., Tyrannosaurus rex soft tissue raises tantalizing prospects, Science 307(5717):1852, 2005.
12. See also: Wieland, C., Dinosaur soft-tissue find—a stunning rebuttal of ‘millions of years’, creation.com/stretchy, 25 March 2005.
13. Schweitzer, M. and 6 others, Analyses of soft tissue from Tyrannosaurus rex suggest the presence of protein, Science 316(5822):277–280, 2007.  
14. See also: Doyle, S., Squishosaur scepticism squashed—Tests confirm proteins found in T. rex bones, creation.com/collagen, 20 April 2007.
15. Schweitzer, M. and 15 others, Biomolecular characterization and protein sequences of the Campanian hadrosaur B. canadensis, Science 324(5927):626–631, 2009.
16. Also see: Wieland, C., Dinosaur soft tissue and protein—even more confirmation! creation.com/schweit2, 6 May 2009.
17. Key extract from the paper’s summary: 'These data are the first to support preservation of multiple proteins [viz. actin, tubulin, PHEX, histone H4] and to present multiple lines of evidence for material consistent with DNA in dinosaurs.” Schweitzer, M. and 3 others, Molecular analyses of dinosaur osteocytes support the presence of endogenous molecules, Bone 52(1):414–423, 2013.
18. See also: Sarfati, J., DNA and bone cells found in dinosaur bone, J. Creation 27(1):10–12, 2013; creation.com/dino-dna, 11 December 2012.
19. Press release 'Dinosaur bones’ Carbon-14 dated to less than 40,000 years—Censored international conference report” and additional information, newgeology.us/presentation48.html, accessed 27 December 2012.
20. See also: Wieland, C., Radiocarbon in dino bones—International conference result censored, creation.com/c14-dinos, 22 January 201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double-decade-dinosaur-disquiet

출처 - Creation 36(1):12–14, January 201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42

참고 : 5676|5648|5590|5612|5549|5509|5505|5379|5493|5263|5247|5168|5140|5124|5061|5053|5049|5047|5044|5010|5009|4995|4987|4986|4984|4851|4807|4791|4783|4769|4747|4745|4731|4711|4707|4706|4702|4689|4664|4665|4666|4654|4624|4613|4517|4259|4106|3957|3868|3811|3720|3421|3194|3152|2894|2840|2647|2543|1461|1108|445|749|5511|5568|6171|6177|6173|6174|6180|6541|6539|6520|6511|6496|6488|6484|6429|6403|6383|6352|6338|6318|6282|6580|6583|6683|6707|6709|6710|6712|6714|905|738|740|741|6102|6762|6766|6769|6774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