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신앙

Don Batten
2019-08-11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1. 생명체는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진화론자인 폴 데이비스(Paul Davies) 교수는 ”무생물이던 화학물질들의 혼합이 어떻게 스스로 조직화되어서 최초의 살아있는 세포가 되었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1] 하버드대학 생물학 교수인 앤드류 놀(Andrew Knoll)은 ”우리는 이 행성에서 생명체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정말로 알지 못한다”라고 말했다.[2] 가장 작은 세포도 수백 개의 단백질들이 필요하다.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분자들을 시험관에 넣고, 우주의 나이만큼의 오랜 시간 동안, 모든 가능한 분자적 진동을 가한다고 하더라도, 평균 크기의 단지 한 개의 기능적 단백질도 우연히 형성되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수백 종류의 단백질들을 가지고 있는 생명체가 지적설계 없이, 어떻게 우연한 화학과정으로 생겨날 수 있었는가? (참조 : 화학진화)


2. DNA 암호는 어떻게 생겨났는가? 암호는 철자와 단어들을 가지고 있는 복잡한 언어 시스템이다. 단어의 의미는 철자들의 화학적 성분과는 상관이 없다. 예를 들어 이 페이지의 정보들은 잉크(또는 화면의 픽셀)의 화학적 성분으로부터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수백 개의 단백질들을 만드는 정보들을 포함하여, 수많은 회로들과 분자기계들을 만들고, 작동되도록 하는 엄청난 정보들이 처음에 어떻게 생겨났는가? 복잡한 암호 시스템이 지적설계 없이 우연히 생겨난 사례가 있는가? DNA의 암호 시스템이 무작위적인 자연적 과정으로 발생할 수 있었는가? (참조 : DNA와 단백질)


3. 복제 실수인 돌연변이가 어떻게 살아있는 생물 내에 들어있는 엄청난 양의 정보를 만들어낼 수 있었는가? 복제 중에 발생하는 오류(실수)인 돌연변이가 미생물이 미생물학자로 변하는 데에 필요한, 30억 개 글자를 가진 DNA를 어떻게 만들어낼 수 있었는가? DNA에는 단백질들을 만드는 방법들과 그 사용을 제어하는 방법들에 대한 정보들이 들어있다. 요리 시에 재료와 양념을 언제, 어떻게, 어떤 조건에서 처리하는지를 설명하고 있는 요리책처럼 말이다. 하나가 없다면, 나머지들은 쓸모가 없어진다. 이들은 모두 동시에 있어야 한다. (See: Meta-information: An impossible conundrum for evolution.) 돌연변이(mutations)는 혈우병과 같은 1,000 가지가 넘는 사람 질병을 포함하여, 파괴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드물게 돌연변이가 도움이 될 수도 있다. 그러나 기존의 DNA 정보를 마구 뒤섞어, 어떻게 새로운 화학적 경로와, 많은 구성요소들을 갖춘 분자기계들을 만들어낼 수 있었으며, 어떻게 아메바-사람으로의 진화를 가능하게 할 수 있었는가? 예를 들어, ATP 합성효소(ATP synthase, 모든 생물체에서 에너지 통화인 ATP를 만드는 효소)와 같은 32개 구성성분의 회전 모터, 또는 키네신(kinesin)과 같은 분자 로봇(세포 안의 소포 배달부)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참조 : 돌연변이)


4. 자연선택이 다양한 생물의 기원을 설명하는 것처럼, 자연선택을 ‘진화’로 가르치는 이유는 무엇인가? 단어의 뜻이 말하고 있는 것처럼, 선택은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는 과정이 아니라, 기존에 이미 있는 것들 중에서 고르는 과정이다.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은 적자의 생존(survival of the fittest, 특정 유전자가 특정 환경에서 도움이 되는 이유)을 설명할 수는 있을지 모르지만, 적자의 도착(arrival of the fittest, 처음에 그 유전자와 생물이 어디에서 왔는지)을 설명하지 못한다. 환경에 적응한 개체의 생존과 환경에 부적응한 개체의 죽음은, 개체를 환경에 적응하도록 만들었던 특성의 기원을 설명하지 못한다. 예로, 핀치새 부리의 다양성(작은 변화들)은 부리의 기원, 또는 핀치새의 기원을 설명하지 못한다. 아메바-사람의 진화를 자연선택으로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가?  (참조 : 자연선택)


5. 여러 효소들이 순서대로 함께 작용해야하는, 새로운 생화학적 경로는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모든 생화학적 경로들과 나노 분자기계들이 작동되기 위해서는, 단백질/효소들과 같은 상당히 많은 구성 요소들이 모두 필요하다. 극히 운이 좋았던 사고로 어떻게든 구성 요소 중 하나가 우연히 생겨났다 하더라도, 그러한 사고가 10번, 20번, 또는 30번씩 동시에 필요한 순서대로 정확하게 일어날 수 있었는가? 진화 생화학자인 프랭클린 해럴드(Franklin Harold)는 ”현재 어떤 생화학적 또는 세포 시스템의 진화에 대한 상세한 진화론적 설명은 없으며, 다양한 소망적 추정만이 있음을 인정해야 한다”고 썼다.[3]


사람들은 누구나 꽃병은 설계(design)됐다고 말한다. 하지만, 꽃병에 들어있는, 훨씬 더 복잡한 꽃은 설계되지 않았다고 진화론자들은 말한다. 문제는 꽃들은 설계적 특성을 보여주지 않는 것이 아니라, (꽃병과 비교해도) 너무도 많은 설계적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6. 설계된 것처럼 보이는 생물이, 설계되지 않았다는 것을 진화론자들은 어떻게 아는가?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는 ”생물학은 목적을 가지고 설계된 것처럼 보이는 복잡한 것들을 연구한다”라고 썼다.[4] DNA의 이중나선 구조의 공동 발견자인 프란시스 크릭(Francis Crick)은 다음과 같이 썼다. ”생물학자들이 보고 있는 것은 설계된 것이 아니라, 진화된 것임을 항상 명심해야한다”[5] 진화론자들의 문제는 생물들은 너무도 많은 설계적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고고학자가 도자기는 사람의 설계를 가리킨다고 말한다면, 모두가 받아들인다. 그러나 (도자기보다 훨씬 복잡한) 생물은 설계를 가리킨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과학이 논리적 원인보다, 자연적 원인만으로 제한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참조 : 지적설계)


7. 다세포 생물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개별 생존에 적응한 세포가 어떻게 복잡한 식물과 동물을 만들기 위해서 서로 협력하고, 각각 전문화 되는(각 장기별로 다른 세포들이 되는) 것을 배우게 되었는가?


8. 암수 성은 어떻게 시작된 것인가? 무성생식은 유성생식(sexual reproduction)에 비해, 동일한 자원으로 두 배의 번식적 성공(적합)을 가져올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떠한 이점이 있었기에 유성생식이 자연선택된 것일까? 그리고 서로 다른 암수의 생식기관이 만들어지는 데에 필요한 물리적, 화학적, 생리적 과정들이 어떻게 동시에 만들어졌던 것인가? (암컷만 먼저 생겨나도 안 되고, 수컷만 먼저 생겨나도 안 된다. 비-지능적인 무작위적인 과정은 수컷과 암컷의 서로 다른 생식기관의 미래를 조정하고 계획할 수 없다. 극히 우연히 동시에 최초의 암수가 생겨났다하더라도, 어떻게 그 둘이 서로 만나 교배하게 되었는가?)


9. (예상되는) 수백 수천만의 전이형태 화석들이 사라져 버린 이유는 무엇인가? 다윈은 그 문제를 지적했고, 여전히 그 문제는 남아 있다. 교과서의 진화계통나무는 화석 증거에 기초한 것이 아닌, 상상에 기초한 것이다. 유명한 하버드 대학의 고생물학자(그리고 진화론자) 였던 스테판 제이 굴드(Stephen Jay Gould)는 ”화석기록에서 전이형태(transitional forms) 화석이 극히 드문 것은 고생물학의 영업 비밀로 남아있다”고 말했었다.[6] 다른 진화론적 화석 전문가들도 이 문제를 인정하고 있다.


10. 진화가 벌레 같은 생물을 사람으로 변화시켰다면, 어떻게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s)'들은 수억 수천만 년 동안 변화하지 않은 것인가? 굴드(Gould) 교수는 ”생물 종 내의 안정성은 진화론의 심각한 문제점으로 간주되어야한다”고 썼다.[7] (수많은 살아있는 화석 동식물들은 사람보다 훨씬 많은 개체수를 낳고, 한 세대의 기간도 훨씬 짧다. 이들은 사람보다 훨씬 많은 돌연변이 기회를 가졌을 것이며, 훨씬 많은 변화의 기회를 가졌을 것이다. 사람은 3~400만년 만에 엄청난 진화를 했다고 주장된다. 그런데 왜 이들 동식물은 수억 수천만 년 동안 동일한가?) (참조 : 살아있는 화석)

투구게(horseshoe crab)는 '장구한 시간' 동안 변화하지 않은, 오늘날 수많은 살아있는 화석 생물들 중 하나이다. 거의 모든 파충류, 공룡, 새, 포유류, 현화식물들이 진화했다고 말해지는 2억 년이 훨씬 넘는 기간 동안 투구게는 조금도 변화되지(진화하지) 않았다.


11. 맹목적인 화학이 어떻게 마음, 지능, 의도, 이타주의, 도덕성 등을 만들어냈는가?진화론이 가르쳐 왔듯이, 모든 것들이 진화된 것이고, 하나님도 사람이 발명했다면, 사람의 삶에 어떤 목적이나 의미가 있는가? 학생들이 과학수업에서 허무주의(삶의 무의미)를 배워야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12. 왜 진화론자들의 ”그랬을 것이라는” 추정 이야기가 용인되는가? 진화론자들은 종종 진화론과 반대되는 관측을 설명하기 위해서, ‘이야기 지어내기’를 사용한다. NAS(미국) 회원인 필립 스켈(Philip Skell) 박사는 이렇게 말했다. ”진화론자들의 설명은 종종 너무도 유연하다. 자연선택은 인간을 이타적이고 온화하게 만들 때를 제외하고, 자기중심적이고 공격적으로 만든다. 자연선택은 남성을 신실한 보호자요 가장으로 만드는 경우를 제외하고, 열심히 씨를 퍼뜨리는 바람둥이로 만든다. 진화론의 설명은 너무도 유연해서, 어떤 현상이나, 어떤 행동도 설명할 수 있다. (진화는 치타처럼 빠른 동물을 만들기도 하고, 나무늘보처럼 느린 동물을 만들기도 했다. 진화는 거대한 크기의 공룡들을 만들기도 하고, 작은 크기의 벌새들을 만들기도 했다. 진화로 공작들은 화려해졌고, 까마귀는 검어졌다. 진화로 맛있는 열매도, 독이 있는 열매도 생겨났다. 진화로 기린은 목이 길어졌고, 박쥐는 초음파가 생겨났고, 편충은 납작해졌다. 진화로 지느러미가 다리로 되었다가, 다시 진화로 다리가 지느러미로 되었다. 진화가 일어나 어떤 생물은 포식자가 되었고, 진화로 어떤 생물은 먹이가 되었다. 진화는 어떨 때는 폭발적으로 빠르게 일어나지만, 어떨 때는 전혀 일어나지 않는다...) ”진화론의 설명을 과학적으로 시험해보기 어렵다. 그리고 그러한 설명이 과학적 발전을 위한 촉매제로 사용되는 일은 극히 드물다.”[8]


13. 진화론으로 과학적 돌파구가 마련된 사례가 있는가? 하버드 의과대학 시스템 생물학과의 마크 키슈너(Marc Kirschner) 박사는 말했다. ”지난 100년 동안 진화생물학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생물학은 진화론과는 독립적으로 발전되어왔다. 분자생물학, 생화학, 생리학 등은 진화론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9] 스켈 박사는 썼다. ”이들 생물체가 수억 수천만 년 전에 어떻게 발생했는지에 대한 추측이 아니라, 실제로 어떻게 작동되는지에 대한 지식은 의사, 수의사, 농부들에게 필수적이다..”[10] 진화론은 실제로 의학적 발견을 방해한다.[11] 그렇다면 왜 중고등학교와 대학은 진화론을 그렇게 독단적으로 가르쳐서, 인류에게 이로운 연구들을 해야 할 실험생물학 시간을 뺏고 있는 것인가?


14. 과학은 사물이 어떻게 작동되는지를 알아내기 위한 실험을 포함한다. 왜 과거의 일에 대한 추정 이론이, 마치 이러한 작동과학(operational science, 운영과학)과 동일하게 가르쳐지는 이유는 무엇인가? 과거에 있었던 일은 실험해볼 수 없으며, 관측해볼 수도 없다.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는 진화가 관측됐는지를 묻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진화는 관측되어왔다. 다만 진화가 일어나고 있는 동안에 관측되지 않을 뿐이다.”[12]


15. 증거들을 설명하지 못하는, 근본적으로 종교적 믿음 체계로 보이는 교리적 이론이, 왜 과학 교실에서 가르쳐져야 하는지, 그 이유는 무엇인가? 유명한 철학자인 칼 포퍼(Karl Popper)는 ”다윈주의는 검증해볼 수 있는 과학 이론이 아닌, 형이상학적인 (종교적) 연구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13] 진화론자이며 과학철학자인 마이클 루즈(Michael Ruse)는 ”진화론은 종교이다. 이것은 처음부터 진화론의 진실이었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진화론의 진실이다.”라고 말했다.[14] ”과학 수업에서 종교를 가르칠 수 없다”면, 왜 진화론은 가르쳐져야 하는가?



Related Articles
Responses to our 15 Questions: part 1

Responses to our 15 Questions: part 2

Responses to our 15 Questions: part 3

Question evolution!

Is evolution true?

Know thy enemy


References
1. Davies, Paul, Australian Centre for Astrobiology, Sydney, New Scientist 179(2403):32, 2003.
2. Knoll, Andrew H., PBS Nova interview, How Did Life Begin? July 1, 2004.
3. Harold, Franklin M. (Prof. Emeritus Biochemistry, Colorado State University) The way of the cell: molecules, organisms and the order of life, Oxford University Press, New York, 2001, p. 205.
4. Dawkins, R., The Blind Watchmaker, W.W. Norton & Company, New York, p. 1, 1986.
5. Crick, F., What mad pursuit: a Personal View of Scientific Discovery, Sloan Foundation Science, London, 1988, p. 138.
6. Gould, Stephen Jay, Evolution’s erratic pace, Natural History 86(5):14, May 1977.
7. Gould, S.J. and Eldredge, N., Punctuated equilibrium comes of age. Nature 366:223–224, 1993.
8. Skell, P.S., Why Do We Invoke Darwin? Evolutionary theory contributes little to experimental biology, The Scientist 19(16):10, 2005.
9. As quoted in the Boston Globe, 23 October 2005.
10. Skell, P.S., The Dangers Of Overselling Evolution; Focusing on Darwin and his theory doesn’t further scientific progress, Forbes magazine, 23 Feb 2009; http://www.forbes.com/2009/02/23/evolution-creation-debate-biology-opinions-contributors_darwin.html.
11. E.g. Krehbel, M., Railroad wants monkey off its back, Creation 16(4):20–22, 1994; creation.com/monkey_back.
12. pbs.org/now/printable/transcript349_full_print.html>, 3 December, 2004.
13. Popper, K., Unended Quest, Fontana, Collins, Glasgow, p. 151, 1976.
14. Ruse, M., How evolution became a religion: creationists correct? National Post, pp. B1,B3,B7 May 13, 200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15-questions-for-evolutionists

출처 -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53

참고 : 4821|6018|6266|6468|4066|5624|5947|6501|5081|5239|2028|6548|6515|6394|6272|5856|6166|3814|4828|1408|5021|5274|6461|4154|6381|6550|6544|6486|6149|2698|5602|6168|6132|6119|5994|5664|5591|5098|4866|696|551|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5130|4639|5740|5683|5420|6449|6263|6148|6474|5510|5954|6211|5589|5966|4837|6090|38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6399|611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5544|5443|6096|5459|5450|5909|6436|5586

AiG News
2019-08-11

진화론은 사실인가? 2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12가지 잘못된 주장. 

(12 Arguments Evolutionists Should Avoid)


      수년 동안 우리는 창조론자들이 피해야만 하는 논쟁의 목록을 정리해 왔다. 성경의 정확성과 젊은 지구에 대한 충분한 증거들이 있음으로, 모호한 주장들을 사용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이제 진화론자들도 비슷한 주제를 다루기를 원한다. 진화론자들이 피해야하는 낡은 주장들이 있다. 이 낡은 주장들은 유효기간이 지났을 뿐만 아니라, 처음부터 만들어져서는 안 되는 주장들이었다.

 

주장 1 : ”진화론은 사실이다”

사람은 자신이 믿고 있던 핵심 신념이 공격을 받을 때, 즉각적으로 ”내 믿음이 사실이고, 네가 틀렸다”라는 입장을 갖게 된다. 이것이 바로 관측될 수 없는 과거에 대한 인간의 이해를 신뢰할 수 없는 이유인 것이다. 감정과 지적 교만이 개입되어 있기 때문이다. 얼마나 많은 진화론자들이 말하고 있는지와 상관없이, 진화론은 사실이 아니다. 진화론은 결코 관측되지 않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과거에 대한 가정(assumptions)들 위에 세워진 일종의 믿음 체계인 것이다.[1]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Focus in : Hasn’t Evolution Been Proven True?)

 

주장 2 : ”교육을 받지 않은 자들만이 진화론을 거부한다”

이러한 주장은 오만함 것일 뿐만 아니라, 전혀 근거가 없는 것으로서, 폐기되어야 한다. 그리고 이러한 주장을 하는 사람들은 '교육받은 사람'을 진화론을 수용하는 사람으로 정의하고 있다. 진화론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은 자신의 전공이나 전문지식과 관련 없이 교육받지 않은 사람인가?(예 : 뉴턴, 케플러, 보일, 주울, 멕스웰... 등도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인가?). 성경을 믿으며 잘 교육받은 많은 과학자들의 목록이 있다. 그리고 사실 다윈도 정규 과학 교육을 받지 못했다. (다윈은 신학 학사(bachelor’s in theology) 학위를 취득했다). 그리고 더 큰 문제는 교육(또는 부족)이 어떤 사람의 견해에 대한 타당성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Focus in: : Can Creationists Be 'Real” Scientists?)

 

주장 3 : ”모든 과학 분야에서 진화론을 지지하는 증거들은 압도적이다.”

물론 다윈이 ‘종의 기원’을 발표하기 이전에 수세기 동안 증거들은 창조론을 지지하고 있었고, 과학자들의 대다수는 창조를 믿고 있었다. 무엇이 바뀌었는가? 증거가 아니다. 오히려 출발점이 바뀌었던 것이다. (즉,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서, 사람의 말인 인본주의로 옮겨짐). 창조론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비추어 모든 것들을 보았고, 모든 증거들은 성경의 기록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보았다. 실제로 '중립적인' 출발점은 없다. 그들이 인정하던, 인정하지 않던 간에, 모든 사람은 자신의 사고방식(즉, 세계관)에 따라 '사실'을 해석한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Focus in: What’s the Best 'Proof” of Creation?)

 

주장 4 : ”진화론을 의심하는 것은 중력을 의심하는 것과 같다.”

왜 이 주장은 실패하는 지를 우리는 보여줄 수 있다. 연필이나 펜을 가져오라. 그것을 공중에서 바닥으로 떨어뜨려보라. 그것이 중력이다. 그런 다음, 아메바와 같은 단세포 생물을 코끼리로 전환시켜보라. 어서 해보라. 우리는 기다릴 것이다... 안되는가? 알다시피, 실험을 통해 반복적으로 실험해볼 수 있는 작동과학(operational science, 운영과학)과 실험해볼 수 없는 역사과학 사이에는 근본적인 차이가 있는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Focus in: Don’t Creationists Deny the Laws of Nature?)

 

주장 5 : ”진화론을 의심하는 것은 지구가 평탄하다고 믿는 것과 같다.”

진화론자들의 자주하는 공격 중의 하나가, 창조론자들은 천동설을 믿으며, 지구가 평탄하다고 믿는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성경은 지구가 둥글다고 묘사하고 있으며, 아무 것도 없는 공간에 매달려있다고 기록해 놓고 있다 : '그는 땅 위 궁창에(the circle of the earth) 앉으시나니...,”(이사야 40:22), '...땅을 아무것도 없는 곳에 매다시며(he suspends the earth over nothing)”(욥기 26:7). 이러한 주장은 창조론자들은 고대의 지식에 갇혀있는, 무식하고 비과학적 사람들이라서, 진화론을 반대하는 것은 그러한 무지 때문에 비롯된 것이라는 생각을 대중들이 갖도록 만들고 있다. 한때 사람들은 지구가 평탄하다고 믿고 있었으며, 과학이 그렇지 않음을 깨우쳐주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성경을 믿는 사람들은 창조론을 믿고 있지만, 진화론이 사실이라는 것을 깨우쳐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지구가 둥글다는 것은 반복적인 실험과 관측으로 입증될 수 있다. 그러나 진화론은 먼 과거에 일어났던 일로 관측되지 않고 실험해볼 수도 없다. 화석에 대한 진화 이야기는 직접적인 관측이 아니라, 그들은 가정에 기초한 해석이다. 사실 화석 증거들은 진화론이 틀렸음을 가리키고 있다. (Focus in: Don’t Creationists Believe Some 'Wacky” Things?)

 

주장 6 : ”그것이 여기에 있으므로, 그것은 진화했음에 틀림없다.”

어떤 결론이 그 전제가 사실임을 입증하지 못한다. 즉, 답이 '4' 라면, 우리는 2+2, 5-1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도달할 수 있다. 같은 방식으로 진화론자들은 특정 종이나 형질이 존재하기 때문에, 그것은 어떻게든 진화가 일어났음에 틀림없고, 그래서 그것은 진화를 입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자기가 자기를 증명하는 것으로, 유효하지 않다. 성경은 그러한 특성들과 종들이 어떻게 생겼는지에 대한 또 다른 (그리고 보다 건전한) 틀을 제시한다. (Focus in: 1.1 Where to Begin?)

 

주장 7 : ”자연선택은 진화의 증거이다.”

이것은 진화론자들이 가장 남용하고 있는 주장이며, 잘못된 주장이다. 종종 진화론자들은 사람들에게 단지 자연선택에 불과한 변화를 보여주고, 이것이 무기물-사람으로의 진화를 증명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잘못된 것이다. 자연선택은 (선택은 기존에 있는 것들 증에서 고르는 일이다) 새로운 구조나 새로운 유전정보를 생성할 수 있는 힘이 없다. 관찰 가능한 과정은 생물 종의 어떤 개체가 존재하는 특성으로 인해, 생존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는 것뿐이다. 사실, 자연선택은 성경적 세계관에서도 중요한 구성 요소이다. (Focus in: Is Natural Selection the Same Thing as Evolution?)

 

주장 8 : ”공통 디자인은 공통 조상을 의미한다.”

역사적으로 공통 후손은 관측을 통해 확인될 수가 없다. 오히려, 어떤 관측은 과거에 대한 가정에 의해서 설명될 수 있다. 생물들에서 관측되는 공통적인 디자인들은 대안적 설명(공통 조상이 아닌, 공통 설계자)을 갖고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공통적 몸체(상동성)은 한 공통 조상으로부터 생겨난 공통 후손임을 증명하지 못한다. 그것은 하나의 가정이다. 오히려 공통 설계자가 그러한 증거에 적합한 설명이 될 수 있다. 사실, 진화계통수 상에서 멀리 떨어진 생물들 사이에서 동일한 특성들이 출현한다. 공통 조상으로 설명될 수 없는 이러한 증거들은 공통 설계자와 더 적합하다. (Focus in: Comparative Similarities: Homology)

 

주장 9 : ”퇴적지층은 장구한 시간 동안의 지질활동을 보여준다.”

퇴적지층은 단지 한 가지만을 보여준다 : 지층이 퇴적되어 있다는 것, 그 뿐이다. 그 지층이 어떻게 퇴적되었고, 얼마의 기간 동안에 퇴적되었을 지는 모두 해석이다. 퇴적지층이 지구가 수십억 년이 되었음을 증명하고 있다는 주장은, 일련의 가정들에 기초한 하나의 해석일 뿐이다. 성경에서 시작하여 전 지구적 대홍수의 틀 안에서 퇴적지층을 조사할 때, 오랜 세월의 필요성은 사라진다. (Focus in: How Old Is the Earth?)

 

주장 10 : ”돌연변이가 진화의 원동력이다.”

돌연변이가 진화의 주 메커니즘이라는 것이 일반적인 생각이다. 충분한 시간이 주어진다면, 유전자 암호에 변화가 일어나 지구상의 다양한 식물과 동물들이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것이다. 문제는 무엇인가? 돌연변이는 진화론이 요구하는 유형의 변화를 만들어내지 못한다는 것이다. 몇몇 돌연변이는 생물체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예: 바람이 심하게 부는 섬에서 날개를 잃어버린 딱정벌레), 돌연변이는 유전정보의 획득이 아니라, 유전정보의 소실을 일으킨다. 매번 돌연변이에는 많은 비용이 지불되고 있는 것이다. (Focus in: Are Mutations Part of the 'Engine” of Evolution?)

 

주장 11 : 스코프스 재판

스코프스 재판(Scopes trial)에 대한 오해가 만연해 있다. 근본주의적 기독교인들이 학문적 자유를 위해 싸우는 무고한 생물학 교사를 체포했고, 법정에서는 이겼지만, 궁극적으로는 합리적인 생각이 승리했고, 성경을 기록된 그대로 믿는 자들의 어리석음이 대중들에게 알려지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바람의 상속자(Inherit the Wind)라는 영화로 인해, 스코프스 재판 사건은 대중들에게 창조론자들의 우매함과 편협성을 선전하는 데에 널리 사용되어 왔다. 그러나 실제 역사는 완전히 다른 것을 말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Focus in: Monkeying with the Media and Inherit the Wind)

 

주장 12 : ”진화론 대 창조론은 '과학 대 종교' 간의 논쟁이다.”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을 자주 과학 대 종교의 구도로 몰아간다. 그리고 진화론을 지키는 것은 엄격한 종교적 속박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투쟁이라는 것이다. 그러한 주장은 사람들의 주의를 끌지만, 그것은 잘못된 주장이다. 많은 무신론자들과 인본주의자들은 성경적 기독교를 반대하지만, 과학은 성경에 반대되지 않는다. 과학은 연구를 위한 하나의 도구로서, 하나님이 창조하신 우주 내에서 꽤 잘 작동된다.(사실상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처음부터 과학을 할 이유가 없다. 창조론자들은 진화론의 문제점들을 과학적인 증거들을 제시하며 반대하고 있다. (Focus in: Does Science Need God? and Biblical Faith is Not 'Blind”—It’s Supported by Good Science)

 

왜 이 논점이 중요한가?

AiG(Answers in Genesis)와 같은 창조과학 단체들은 창조-복음 메시지(creation-gospel message)와 그것을 담고 있는 성경이 첫 구절부터 마지막 구절까지 진실이라는 것을 세상에 보여주기를 원한다. 우리는 그것을 숨기려고 하지 않는다. 성경과 성경적 창조론자들을 공격하는 사람들의 대부분은 결함이 있는 전제와 잘못된 논리에 기초하고 있다. 그래서 우리는 위와 같은 잘못된 주장들을 제시하는 것이다.

과거에 대한 믿음체계(세계관)와, 하나님의 말씀에 대한 논쟁은 사실 중요하다. 성경적 기독교인들은 진화론자들의 이러한 주장에 혼란스러워 할 필요가 없다. 이러한 주장들은 잘못된 것이다. 진화론의 허구성과, 하나님의 창조를 가리키는, 그리고 성경의 기록이 사실이라는 증거들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answersingenesis.org/theory-of-evolution/12-arguments-evolutionists-should-avoid/

출처 - AiG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77

참고 : 6582|6553|6486|6550|6149|6132|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62|6556|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6438|4510|5474|6495|5458|6243|5863|6399|5460|6489|5135|5000|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6146|6439|3591|6125|3426|6285|6152|6153|6022|6286|5725|6586

Gordon Howard
2019-06-25

모든 과학자들이 다 틀릴 수 있나요? 

(Can all those scientists be wrong?)


      창조과학자들이 일반 사람들에게 진화론은 과학적으로 잘못된 틀린 이론이라고 말하면, 통상적인 반응은 ”그러면 모든 과학자들이 어떻게 다 틀릴 수 있나요?”이다.

이해할만 하다. 대부분의 대중서적과 잡지, TV 프로그램, 영화, 심지어 보통의 대화에서조차 빅뱅, 생명체의 자연발생, 모든 살아있는 생물체는 원시 생명체로부터 진화했다는 것... 등을 마치 모든 과학자들이 수용하고 있는 것처럼 계속해서 확증하는 듯이 보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종교적 광신자나 비과학적인 무식한 사람들만이 이런 사실에 의문을 갖는 사람들이라고 여겨지고 있다.  "그 모든 과학자들이" 다 틀릴 수가 있을까? 역사는 분명히 그럴 수 있다고 말한다.

데이터들이 실험을 통해 확증되지 않을 때, 과학적 이론이 반대자들의 관찰과 대안적 이론에 의해 그것을 부정하려는 시도를 거치지 않았을 때, 과학자의 어떤 개념은 철학적 편견에 의해 강하게 물들 수 있다. 특별히, 현상을 현재 직접 관찰하는 것이 아니라, ‘증거’를 해석할 때, 그리고 과거에 일어났던 사건을 진화론과 같은 개념으로 적용할 때, 더욱 그러하다. 사실, 앞으로 보게 되듯이, 한 사람이 아니라 과학자들 전체가 근본부터 잘못된 패러다임을 통해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것이다. 그 이유는 그러한 패러다임 하에 있는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과학자들도 증거들과 극히 반대되는 측면을 매우 강하게 믿고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예 : 천문학

아마도 ”추세를 거슬러” 행했던 과학자들 중 가장 잘 알려진 사람은 갈릴레오와 코페르니쿠스일 것이다. 이들과 동시대를 살았던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었으며, 모든 천체가 지구를 중심으로 돈다고 믿고 있었다. 현대의 과학자들 및 진화론자들과 마찬가지로, 과거 그들의 믿음은 철학적 개념에 근거한 것이지, 관측에 근거한 것이 아니었다. 그리고 그들은 틀렸다.

교회와 갈릴레오의 유명한 ‘싸움’은 성경을 가지고 싸운 것이 아니라, 당시 과학자들이 과학적 진리라고 주장하던 것(천동설)을 따르고 있는 교회 지도자들과의 싸움이었는데, 결국 이것은 과학계 전체와의 싸움이었다.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관측과 계산에 따르면, 보편적으로 수용되고 있던 ‘주전원’(140년경에 그리스의 천문학자 프톨레마이오스가 천구 상에서 행성들의 역행과 순행을 설명하기 위하여 주장한 행성의 운동 궤도)의 개념에 분명한 결함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과학자들은 그 믿음을 유지하고 있었다. 오랜 시간이 지나고, 새로 개발된 망원경에 의해 관측된 증거들이 많이 출간되고 나서야, 과학계가 자기들이 그릇된 체계를 믿고 있었다는 것을 받아들였다. 즉, 지구는 천체 회전의 절대 중심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개선된 망원경을 통하여 다시 관측을 한 결과, 그 시대에 보편적으로 지지를 받고 있던 또 다른 믿음, 즉 천체는 완전한 구이며, 완전한 원운동을 한다는 믿음이 부서졌다. 달에서 불규칙성이 관측되었는데, 그것은 달이 완전한 구가 아니라는 것을 나타낸다. 아뿔사! 그리고 태양 주위를 도는 지구의 궤도는 타원이었다. 또 다시 어이쿠! ”그 모든 과학자들”이 틀렸던 것이다. 그들 우주관의 가장 근본이 잘못됐던 것이었다.

오늘날의 과학자들은 우리의 우주가 무에서 아무런 이유 없이 커다란 폭발(빅뱅, Big Bang)에 의해 갑자기 존재하게 되었다고 말한다. 이 모든 과학자들 역시 우리의 우주와 그 기원에 대해 그릇된 관점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불가능할까?


예 : 화학

17세기 후반과 18세기 초에는 물질이 연소하거나 부식하는 것을 설명할 때 ‘열소’라는 것을 사용했다.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그것이 가연성 재료 안에 들어있는 물질이며, 물체가 불에 탈 때 나오는 것으로 믿고 있었다. 그런데 라부아지에(Antoine-Laurent de Lavoisier)를 포함하여 그 시대에 앞서가는 몇몇 과학자들의 끊임없는 노력에 의해, 연소라는 것은 통상적으로 산소와 함께 할 때 일으키는 화학적 반응이라는 것이 밝혀졌다. 타고난 물질은 열소를 잃어서 더 가벼워지는 것이 아니라, 통상적으로 산소가 더해지기 때문에 더 무거워진다. 대다수가 틀렸던 것이다. 나중에 라부아지에는 프랑스의 광신적 기독교 적대세력의 ‘공포시대’ 동안에 사형을 당했다. 그 때에 판결을 내리는 판사가 ”공화국은 과학자도 필요 없고 화학자도 필요 없다”고 말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오늘날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단백질과 같은) 생명의 기본 화합물들이 실험적으로 확립된 화학적 가능성과 무관하게, 스스로 조직되었다고 믿고 있다. 이들 과학자들 또한 틀릴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연금술은 (납과 같은) 비금속이 금으로 변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이 개념은 수백 년 동안 주장되어 왔으며, 이런 목적을 가지고 수행한 실험의 결과 많은 흥미로운 화학물질들이 발견되기는 했지만, 타당한 실험의 결과 그것이 (화학적인 방법으로는) 불가능하다는 것이 입증되었다. 이 잘못된 과학 개념으로 인하여 많은 돈과 시간이(그리고 전 생애가) 낭비되었으며, 이는 더 유용한 다른 많은 가능성들을 막아버렸다.

생명의 기원과 다양성에 대한 자연 현상을 연구하는 진화론자들 역시 쓸데없는 연습에 자신들의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하고 있다는 것이 가능하지 않을까?


예 : 의학

잘못된 개념이 수백 년간 널리 퍼질 수 있다는 주장은 ‘체액(humours)’ 이론에 있어서도 분명하다. 기본적인 개념은 아리스토텔레스(384~322 BC)까지 거슬러 올라가지만, 유명한 의사인 히포크라테스에 의해 정립되고 대중화되었다. (그는 전통적으로 의사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서약하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로 통합된 업무규준을 제정한 사람이다.)

그 개념은 몸에 네 가지 기본적인 액체가 있다는 것이었다. 즉, 담즙(그리스어로 chole, 황담즙), 점액, 우울(그리스어로 melanchole, 흑담즙), 그리고 혈액(라틴어로 sanguis). 이들은 네 가지 전통적인 기질인 담즙질, 점액질, 우울질, 다혈질과 대응하는 것으로 짐작되었다. 이 이론 하에서는 좋은 건강을 위해서는 이들 네 가지가 균형있게 유지되어야만 한다는 것이었다.

이들의 불균형을 치료하기 위해 대체적으로 추천하는 것은 좋은 식이요법과 운동을 들 수 있는데, 때로는 완하제(대변을 잘 나오게 하는 약)와 관장제를 복용하도록 하여 원하지 않는 ‘체액’을 몸으로부터 제거하는 것을 돕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열이 나는 사람은 혈액이 과다한 것으로 여겨서, 그에 대한 ‘치료법’은 (통상적으로 거머리를 이용하여) 환자의 ‘피를 흘리는 것’, 즉 사혈이라고 부르는 것이었다. 명백히, 이 ‘치료법’은 종종 질병보다도 더 나쁜 것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사들은 중세시대 내내 이것을 주장했는데, 그 이유는 1세기의 의사였던 갈렌(Galen)에게 반박할 준비가 된 사람은 아무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갈렌은 자신의 유명하고 권위있는 저술들에서 이 개념을 선전했던 작가이자 철학자였다. 갈렌의 예와, 관찰과 실험이 시사하는 것, 그리고 거기에는 뭔가 잘못이 있다는 증거가 늘어남에도 불구하고, 19세기 후반까지 그것이 통상적인 의학적 관행이었다.

또 다시, 그들이 틀렸다! 질병의 원인에 대한 그들의 전체적인 관점이 틀렸으며, 그 모든 것의 원인은 그들이 다른 과학자들의 이론을 아무런 의심 없이 믿었기 때문이었다. 이것은 오늘날 많은 과학자들이 특별한 이유 없이 자기들이 신뢰하는 다른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믿는다는 이유만으로 그것을 믿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예 : 생물학

기생충은 어디서 왔는가? 바퀴벌레, 쥐, 구더기 같은 것들은 썩은 식물질이나 동물의 배설물에서 생겨나는 것일까? 혹은 심지어 바위로부터 단순하게 "생겨난" 것일까? 오랫동안 그렇다고 믿어 왔으며, 심지어 아리스토텔레스(BC 4세기) 같은 유명한 사상가도 그렇게 믿었다. 그 개념을 ‘자연발생설’이라고 불렀으며, 19세기 중반까지 그것을 사실로 여겼었다. 창조과학자 루이 파스퇴르(1822~1895)에 이르러서야 생물은 생물로부터만 나온다는 ‘생물속생설(biogenesis)’이 입증되었다. 자연발생설을 믿었던 사람들이 틀렸던 것이다.

오늘날 많은 과학자들은 파스퇴르의 증명과 지속적인 관찰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자연발생설(생물이 무생물로부터 생겨날 수 있다고 하는 설)을 믿고 있다. 진화론자들에 의하면 어떻게 그런(자연발생) 일이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것을 "미스터리"라고 말한다. 왜냐하면 그것은 화학을 무시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여전히 자연발생설을 믿고 있다. 왜일까?


과학은 다수의 투표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사실상, 대부분의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믿는 주된 이유는 대부분의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믿기 때문이다! 이것은 ‘확증편향’의 한 형태이다 : 즉, 주관적 판단으로 어떤 과학적 합의(consensus)를 주장해 놓고 주관적 판단에 의해 그 결론에 도달한다. (역주: 확증편향이란 자기가 좋아하는 대상이나 명제를 이미 확증해 놓고 그 확증을 뒷받침하기 위하여 끊임없이 반복하고 그 증거를 찾는데 몰입하는 경향을 말한다.) 그들 대부분에게 실제적인 증거를 요구하면, 자기들의 전문영역 이외에서 아주 빈약한 답을 제시한다.

예를 들면, 조류화석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로서, 공룡에서 새로 진화되었다는 주장에 대한 철저한 비판가였던 알란 페두시아(Alan Feduccia) 박사를 들 수 있다. 그는 북캐롤라이나 대학의 명예교수인데, 그가 믿는 진화에 대한 근본적인 ‘증거’가 무엇이냐고 물으면, 옥수수가 변하여 옥수수가 되었다고 말하면서 여전히 진화론자로 남아있다!

이전에 의학과 과학에 종사했던, 유명한 저자인 마이클 크라이턴(Michael Crichton, 1942~2008)은 이렇게 말했다 :

”분명하게 할 것이 있다: 과학적인 작업은 합의(consensus)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사람들의 합의는 정치적 거래이다. 반면에 과학은 그것이 사실인지를 확인하는 단 한 명의 탐구자를 필요로 한다. 그것은 현실 세계를 참고하여 입증할 수 있는 결과를 그가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과학에 있어서 합의는 타당하지 않다. 타당한 것은 제시될 수 있는 결과이다. 역사에 있어서 가장 위대한 과학자들은 정확히 말해서 그들이 합의를 깨버렸기 때문에 위대한 것이다. 세상에 합의된 과학 같은 것은 없다. 그것이 합의라면 과학이 아니고, 그것이 과학이라면 합의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전원, 열소, 체액, 자연발생설 같은 것들을 믿었던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오늘날 많은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믿고 있다.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두 틀릴 수 있는가? 역사는 "그렇다"고 말한다. 발생학, 분자생물학, 정보이론, 우주론 및 기타 분야에서 밝혀지고 있는 많은 증거들이 모두 "그렇다"고 말한다.

오늘날의 과학자들은 진화론에 반대되는 많은 증거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배적인 패러다임인 진화론적 자연주의를 믿고 있다. 그들은 창조주의 개념을 인정하려 하지 않지만, 과거에서와 마찬가지로 작동과학(operational science)에 대한 정직한 평가는 그들이 틀렸음을 입증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이 만드신 만물을 통해 그 분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분명히 보여 알려질 것이다(로마서 1:18-22).



번역 - 이종헌

링크 - ,

출처 - Creation ex nihilo, Vol. 36(2014), No. 1, pp. 20-2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43

참고 : 3879|5718|5201|5073|5056|4353|3688|3434|3436|2607|5122|4249|5684|5674|5423|4284|3771|1793|6117|6125|6128|6139|6174|6180|6193|6207|6211|6214|6260|6258|6281|5947|5949|5954|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61|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591|5589|5602|5966|4837|6090|485|3890|3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

Brian Thomas
2018-12-05

진화론이 설명할 수 없는 4가지 관측 사실. 

(Four Observations Evolution Can't Explain)

Brian Thomas


      거의 모든 사람들이 진화론을 믿고 있는 사람을 알고 있다. 진화론은 창세기와 모순되고, 복음은 창세기를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중요하다. 예를 들어, 창세기는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를 창조하셨다고 가르치지만, 진화론은 원숭이와 같은 생물로부터 사람이 진화했다고 가르친다. 성경은 첫 번째 아담의 불순종으로 죽음(death)이 이 세상에 들어왔고, 예수님은 마지막 아담이시며, 예수님을 믿는 사람은 생명을 얻는다고 가르치고 있다. 그러나 진화론은 인류가 출현하기 오래 전부터 죽음이 있었다고 가르친다.[1]

진화론은 창세기와 모순되고, 복음은 창세기를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중요하다

크리스천들은 근본적으로 다른 생각인 진화론을 믿고 있는 사람들과 어떻게 대화할 수 있을까? 진화론에 근거하여 복음을 반대하는 사람들에게, 다음의 내용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2]


1. 오늘날 진화는 일어나지 않는다.

오늘날 한 생물이 다른 생물로 진화하는 것을 관측되지 않는다. 대신 각 종류의 생물들을 그 몸체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은 핀치새의 부리 변화나, 나일론을 분해하는 박테리아와 같은 변화를 진화로 주장하고 있지만, 그것은 단지 한 특성의 전환을 나타낼 뿐이다. 그리고 종종 그 반대로도 일어난다. 부리가 더 두꺼워질 수도 있지만, 나중에는 얇은 부리로 다시 되돌아갈 수도 있다. 기본적인 몸체 틀은 안정을 유지한다. 창조론이 정확하다면, 끊임없이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게 하는 특성 전환을 갖는, 안정된 생물 종류가 예상될 수 있을 것이다.

*참조 : 진화론자들의 유인 상술에 걸려들지 말라 : ‘진화’라는 단어의 이중적 의미와 사용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541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없는 이유 : 자연선택은 제거할 수는 있지만, 만들어낼 수는 없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42
상동성과 상사성 : 진화론의 문제점을 감추기 위한 속임수 용어.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636
도마뱀의 색깔 변화는 사전에 구축되어 있었다 : 1주일 만에 일어나는 변화는 진화론적 설명을 거부한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10


2. 과거에도 진화는 일어나지 않았다.

대부분의 화석들에서 진화의 중간 단계를 보여주는 전이형태의 화석들이 없다. 대신 화석들은 특정 종류 내로 적합하다. 일부 진화론자들은 시조새(Archaeopteryx)를 파충류와 조류 사이의 전이형태로 간주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그것을 멸종된 조류(bird)라고 부른다. (이 조류는 비행 깃털과 새의 몸체를 갖고 있다.)[3] 파충류와 조류 사이의 전환은 무게 중심이 엉덩이(수각류 공룡)에서 조류의 전방 무릎 쪽으로 점진적으로 이동하는 것을 보여주어야 한다. 진화는 매우 천천히 일어나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이 화석들의 대부분은 두 형태 사이의 몸체를 보여주어야 한다. 그러나 그 사이의 중간단계 대신에, 수각류 또는 조류의 몸체 균형을 갖고 있는 것만 발견된다. 이러한 전이형태의 부재는 조개, 게, 원숭이, 인간.... 등에서도 동일하다.

*참조 : 살아있는 화석: 창조론의 강력한 논거 ; 공룡 지층에서 현대 생물들이 발견되고 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274
캄브리아기의 폭발’ : 화석은 진화가 아니라, 창조를 가리킨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633


3. 아름다움

왜 사람은 아름다움과 추함을 인지할 수 있는가? 진화는 경쟁에 뒤처진 개체들의 죽음에 의해서 진행된다. 아름다움은 생존경쟁에서 어떤 역할을 했던 것인가? 어떤 새는 밝은 깃털을 가지고 있고, 어떤 새는 거무칙칙한 깃털을 갖고 있지만, 두 종류 모두 잘 살아있다. 이 문제에 있어서, 아름다움을 인지하는 능력은 생존에 어떤 도움이 됐던 것일까? 아름다움을 인지하는 능력은 생존경쟁과 관련이 없어 보인다. 가재에서 가마우지까지 동물들은 아름다움 없이도 번성하고 있다. 그러나 사람은 아름다움을 느낀다. 사람은 미술, 조각, 장식... 생존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보이는 예술품을 만든다. 이러한 감각은 어디에서 왔는가?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모든 것을 아름답게 만드셨던 하나님이 아니라면, 이러한 아름다움은 어디에서 왔는가?[4]

*참조 : 식물의 수학적 패턴은 진화론자들을 난처하게 만들고 있다 : 피보나치 수열이 돌연변이로 우연히?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137
곤충 날개의 무지개 색깔이 우연히?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104
진화가 그림을 그릴 수도 있는가? : 곤충 그림의 날개를 갖고 있는 파리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18
수컷 공작의 화려한 깃털은 암컷에게 매력적이지 않다 : 성선택 이론의 완전한 붕괴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41


4. 도덕성

생존경쟁을 통한 진화적 투쟁에서 옳고 그름(right and wrong)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가? 진화론자들은 고대에 진화하던 인간에서 도덕성이 어떻게든 살아남도록 도왔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우리는 그 도덕성을 아마도 물려받았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은 정신적 발명을 후손에게 물려줄 수 없다. 또한 서로 관련이 없는 사람들도 옳고 그름을 발명했다면, 왜 그들은 본질적으로 동일한 기준을 갖고 있는 것일까? 모든 문화에서 남편은 자신의 아내를 해하는 다른 사람들을 경멸한다. 다른 사람들을 해하고 고통을 주면서, 행복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없다. 이러한 반응은 진화론 대신에 ”그 마음에 새긴 율법의 행위”를 나타냄을 보여준다.[5]

*참조 : 이성과 도덕성이 진화될 수 없는 이유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00
심지어 박테리아도 황금률을 따르는 것처럼 보인다 : 이타주의적 행동은 적자생존의 진화론과 모순된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021

 

우리는 오늘날 작동되고 있는 큰 그림의 진화를 보지 못한다.

오늘날 작동되고 있는 큰 그림의 진화는 관측되지 않는다. 살아있는 동식물들과 멸종된 동식물들은 별개의 창조된 생물 종류들을 보여주고 있다.[6] 하나님이 만드셨던 이 세계는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고 말씀하신대로 아름다웠다.[7] 또한 불순종에 대한 저주로 인해 추함도 같이 갖고 있는 것이다.[8] 사람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사람의 마음은 옳고 그름을 알 수 있다. 진화론은 설명할 수 없지만, 성경은 이 네 가지 관측을 설명할 수 있다.

*참조 :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82
진화론자들에게 보내는 15개의 질문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53
진화론은 사실인가? 2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12가지 잘못된 주장.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77

 

References

1 Corinthians 15:45.
2 Corinthians 5:11.
3. Thomas, B. Archaeopteryx Fossil Shows ‘Striking’ Tissue Preservation.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May 19, 2010, accessed September 4, 2018.
4. Ecclesiastes 3:11.
5. Romans 2:15.
6. Genesis 7:14.
7. Genesis 1:31.
8. Genesis 3.
9. Colossians 3:10.

* Mr. Thomas is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M.S. in biotechnology from Stephen F. Austin State University.

Cite this article: Brian Thomas, M.S. 2018. Four Observations Evolution Can't Explain. Acts & Facts. 47 (1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www.icr.org/article/10985

출처 - ICR, 2018. 11. 3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52

참고 : 6928|6887|6851|6856|6825|6821|6799|6778|6770|6759|6684|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38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339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6153|6022|6286|5725|6586|6614|6617|6620|6640|6652|6676|6680

Paul Price
2018-10-08

위키백과 : 진화론적 편견의 반창조론적 웹사이트 

(Wikipedia : A dubious source, 

but a powerful tool for suppressing dissent)

Paul Price


       위키백과(Wikipedia, 위키피디아)는 2001년 처음 소개된 이래로, 심각한 편견을 가진 채로, 부정확한 내용을 전달하고 있는, 매우 우려스러운 논란의 웹사이트가 되고 있다.[1] 이것은 인터넷 시대에서 작은 문제가 아니다. 왜냐하면 위키백과는 거의 모든 정보들에 대한 출처가 되고 있고, 구글(Google) 검색 시에 가장 높은 비율로, 앞쪽에서 그 내용이 보여지고 있기 때문이다.[2]

최근 구글(Google)은 검색 결과를 위키백과의 데이터를 자동적으로 끌어 쓰다가, 캘리포니아 공화당(Republican party)을 나치(Nazis)로 지칭해버리는 실수로 인해 당황해했었다.[3] 이것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검색 엔진인 구글이 위키백과의 페이지에 있는 정보를 광범위하게 이용하고 있음을, 그래서 위험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위키백과는 성경적 창조론자들에 대한 극도의 편견을 가지고 있으며, 명백한 허위 사실과 왜곡된 내용을 게재하고 있다. 위키백과는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게 됨에 따라, 전 세계에 걸쳐 이러한 편견을 강화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중립적인 관점?

위키백과는 하나님, 종교, 창조과학을 다루는 글에서 지독하고 혐오스러울 정도로 편견에 사로잡힌 비균형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위키백과는 여러 지침(guideline)들에 따라 글들이 관리되고 규제되고 있다고 주장되고 있다. 그들의 지침에 따르면, '중립적인 관점'을 유지한다는 것이다 :

위키백과의 모든 백과사전식 콘텐츠는, 편집 편견 없이, 가능한 균형적으로, 공정하게 기술됨을 의미하는, 신뢰할 수 있는 출처에 의해 출판된 주요한 모든 견해들을 소개하는, 중립적 관점(neutral point of view, NPOV)에서 작성되어야만 한다.

여러분은 이미 사용되고 있는 ‘신뢰할 수 있는’, ‘주요한’ 이라는 단어들을 통해 그들의 편견(bias)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어떤 글이 신뢰할 수 있는 내용인지, 주요한 내용인지를 누가 결정하는가? 그러한 결정을 편집자들, 즉 위키백과의 편집 권한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하는 것 아닌가? 그들은 누구라도 다른 편집자에 의해서 만들어진 내용도 변경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것은 궁극적으로 내용 글이 ‘합의(consensus)’된 내용임을 나타내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것은 그 자체만으로 나쁠 수 있다. 왜냐하면 진리는 대다수의 투표로 결정되지 않으며, ‘합의된 과학’은 대게 반과학(anti-science)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위키백과는 표면적인 것보다 더욱 나쁠 수 있다. 왜냐하면 위키백과 대부분의 글들은 많은 사람들에 의해서 검토되거나, 편집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합의'는 주어진 시간에, 특정 페이지를 모니터링 하고 있는, 소수의 사람들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은 많이 보지 않는 페이지 일수록, 오류와 편견이 개입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위키 전문가인 알렉산더 할라바이스(Alexander Halavais)는 ”높은 조회 수의 페이지는 분명하게 쓰여지고 있는 중이다”고 말했다.[4]

높은 조회 수의 페이지라도 논쟁적인 성격을 띠는 주제라면, 그 내용은 편견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 위키백과는 각 주제의 설명에 대해 근본적으로 집단 지성의 기법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다수에서 유행하는 견해(과학 분야에서는 진화론)가 설명에 편견으로 개입될 수 있다. 특히 성경적 창조론 같이 싫어하는 주제에 대해서, 중립적인 자세로 기술했을 것이라는 생각은 순진한 생각이다.  


'위키피디안(Wikipedians)'은 누구인가?

위키백과(위키피디아)의 글을 편집할 수 있는 '군중(mob)', 또는 집단 지성은 누구인가? 그들은 위키피디아에 대해 알고 있으며,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고, 그 내용을 변경시킬 수 있는, 일부의 사람들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컴퓨터에 과한 기술적 전문성을 갖고 있어야만 한다. (왜냐하면 위키백과를 수정하기 위해서는 약간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와우! 이것에 대해 생각해보라. 그것은 꽤 특정 그룹이다. 그렇지 않은가? 그 그룹은 주로 어떤 부류의 사람들일까? 아마도 대게 젊은 사람들, 처음에는 대게 서양인들이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인터넷은 원래 서구의 산물이었고, 여전히 서구의 지배를 받고 있다.

나의 예측이 맞았음이 밝혀졌다. 위키백과 편집자들에 대한 2010년 연구는, 편집자들의 가장 많은 수가 미국(20%)이고, 독일(12%), 러시아(7%) 순이었다. 비서구권 국가로서 10위 안에 들어간 유일한 나라는 인도(3%)였다. 물론 인도도 영국의 식민지 지배를 당해 서구적 영향이 강하다. 그리고 그들의 연령은 17~40세가 59%였다.[5]

따라서 위키백과의 편집자들이 젊은 서양인들로 주로 구성되어 있다면, 어떤 편견이 발견될 것이 예상되겠는가? 미국에서 젊은 사람들의 무신론 비율은 매우 높다.[6] 이러한 경향은 유럽에서는 더욱 심하다. 이러한 경향은 후기 기독교(post-Christian)로 표현되고 있다.[7] 퓨 리서치센터 보고서에 의하면, 미국 젊은이들은 대부분 진화론을 믿고 있으며, 성경적 창조론을 배격하는 추세이다. (한 보고에 의하면,.. ”젊은이들에게 사람이 어떻게 존재하게 되었는지를 묻는다면, 하나님과 아무런 관련 없는 대답을 듣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8]


편견, 편견, 편견으로 가득한 위키백과!

이 모든 굳어버린 슬픈 현실로 인해서, 위키백과는 하나님, 종교, 창조과학에 대한 설명에서, 끔찍하게 불균형한 편견에 가득한 글이 게재되고 있는 것이다. 나는 몇몇 관련 페이지들을 살펴보고, 정말로 터무니없고, 지독하게 악의적인, 거짓 설명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위키백과에서 ‘비주류이론(Fringe Theories)'에 관한 페이지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

”의사과학(Pseudoscience)은 일반적으로 과학적 주류 이론과 방법론을 공격하는 데에 의존하고 있으며,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흔히 성경적 창조론자들이 주장하는 것과 같이) 비판하고 있다.”[9] 








.진화론적 편견으로 가득한 한국 위키백과의 ‘창조과학’에 대한 설명. 창조과학은 통일교와 제7일 안식교에서 시작됐다는 거짓 내용을 게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반지성적이며, 가짜뉴스를 유포하고, 현실과 동떨어진 주장을 하는, 쓰레기과학이라는 골수 반창조론자들의 주장을 그대로 게재하고 있다.https://ko.wikipedia.org/wiki/창조과학


그들은 창조론이 사이비과학이라고 주장하는 데에 망설임이 없다.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근거 없이 진화론을 비판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창조과학 단체들인 CMI, AiG, ICR, CEH 등의 수만 편의 아티클들은 무엇인가? (한국창조과학회 홈페이지에는 진화론을 반박하는 6,000편 이상의 글들이 있다). 덧붙여서, 창조론자들은 Journal of Creation, CRSQ와 같은 동료 검토된 저널에 글들을 게재하고 있으며(Creation Science Journals and Magazines참조),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와 같은 국제회의에서 많은 의견들을 토론하고 논의한다. 또한 창조론자들은 세속적인 동료 검토된 저널에 논문을 게재하고 있다![10] 위키백과는 성경적 창조론을 공개적으로 뻔뻔하게 '의사과학(pseudoscience)'으로 분류하고 있다.

”창조과학은 과학적 사실 안으로 성경을 끌어들이려는 의사과학적 시도이다. 그것은 전혀 학문적이지 않은 비전문가들의 주장이고, 매우 부정직하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교육적으로 극도로 해로운 결과를 초래한다.”[11]

편견과 허위 진술의 수준이 도를 넘었다. 인터넷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정보근원이 이렇게 되어있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그러나 이것은 우리가 21세기에 직면하고 있는 현실이다. 창조과학을 지지하거나 연구하고 있는 사람들 중에는 전문적인 과학자가 거의 없다는 말은 완전히 틀린 거짓된 주장이다.


위키백과의 편집에 이데올로기가 커다란 동기가 되고 있다.

중립성에 대한 위키백과의 정책에 따르면, ”글은 다른(비주류) 이론을 취하지는 않지만, 그것을 공정하게 편견 없이 설명해야한다. 이것은 무엇을 말할 지와, 어떻게 말할 지에 모두 적용된다.”[12] 그러나 2007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이 위키백과의 글들을 편집하는 가장 큰 동기는 이데올로기(ideology) 때문이라는 것이다.”[13] 이것은 위키백과의 중립성에 대한 정책과 정확하게 반대되는 것이다. 예상된 바와 같이, 위키백과 사이트에 게재되어 있는 글들에서 편견(특히 진화론적 편견)은 만연해 있다.

기독교인들은 명백한 편견을 제거하기 위해서, 위키백과 기사 편집에 참여함으로써, 온라인 논쟁에 참여해야한다.

이에 대한 적절한 대응책은 두 가지이다. 첫째는, 기독교인과 성경적 창조론자들은 위키백과의 만연해있는 편견에 대해 알아야하고, 그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알리고, 또한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일반 사람들을 잘못된 정보를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크리스천들은 명백한 편견들을 제거하기 위해서, 위키백과 글의 편집에 참여하고 온라인 논쟁에 참여해야한다. (그러나 글에서 우리 자신의 친기독교적 편견을 소개하려고 하지는 말라).

나의 경우에, 조나단 사파티(Jonathan Sarfati)에 관한 페이지에 대해 위키백과와 싸움을 벌였었다. 그 페이지는 사파티의 책 ‘진화론 반박하기(Refuting Evolution)’를 쓰레기 같은 선전물로 지칭하고 있는 유진 스콧(Eugenie Scott)의 명예 훼손적인 글을 포함하고 있었다.[14] 나는 그러한 설명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고, 위키백과의 편집자 중 한 명은 이것에 대해 이렇게 (의도적인 비방과 차별에 대한 명백한 인정) 말했다 :  

”위키백과가 이 세계가 문자적 7일 동안에, 약 1만 년 전에 창조되었다는 것을 믿고 있는 사이비과학자들을, 지구가 훨씬 훨씬 오래됐다는 것에 대한 확실한 증거들을 갖고 있는 진정한 과학자(천문학자, 물리학자, 지질학자, 고생물학자...)로 취급해줄 가능성은 완전히 제로이다.”[15]

물론 이러한 코멘트는 성경에 대해 무지함을 드러내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7일 동안이 아니라, 6일 동안에 창조하셨기 때문이다. 덧붙여서, 창조과학자는 진정한 과학자가 아니라는 주장은 ‘진짜 스코틀랜드인의 무오류’(No True Scotsman fallacy, 진짜 스코틀랜드인이라면 그런 일을 할 리가 없다는 오류. 즉 내 편은 무조건 맞고, 네 편은 무조건 틀리다) 식의 논리적 오류이다.[16]

둘째, 위키백과는 잘 알지 못하거나, 잠재적 논란이 있는 주제에 대해서 좋은 정보의 근원이 아니라는 사실을 명백히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은 위키백과가 완전히 쓸모없다는 말이 아니다. 예를 들어, 나는 위키백과에서 다른 출처들에 대한 좋은 자료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간혹 이것은 관심 있는 주제에 대해서 관련 논문, 책 등을 빠른 시간에 찾아볼 수 있게 해준다.

진화진영과 창조진영 간의 전투는 계속되어 왔었고, 진화론에 반대하는 목소리들을 잠재우기 위한, 과학계와 언론매체들의 비난과 조롱은 언제나 있어왔다. 위키백과는 이렇게 합의된 내용(집단 지성)에 의해 구동되기 때문에, 대다수의 의견이 소수의 의견과 다른 경우에, 소수의 의견은 매도당하고, '다수의 폭정'에 의해 고통을 당하는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다.[17]

위키백과의 문제는 위키백과보다 훨씬 오래 전부터 이 세상에서 있었던, 커다란 영적 전투에 대한 하나의 상징물이 되고 있다. 하나님이 함께 하실 것임으로, 우리는 이러한 전투에 적극 참여하여, 성경의 진리를 방어하고, 모든 매체들을 통해서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 세계에 전파해야할 것이다. 

(*진화론적 위키피디아에 맞서 창조위키(CreationWiki)가 만들어져 있다)



Related Articles
Interview shows public universities program students with anti-Christian bias
Creation in-depth: If you can’t beat them, ban them
Shatter the echo chamber


Further Reading
What has happened to teachers who have taught 'evidence against evolution'? What is the evidence for discrimination against evolution dissenters?


Related Media
Fallout Trailer (Extended)


References and notes
1. Fletcher, D., A Brief History of Wikipedia, content.time.com, 18 August 2009.
2. Petrilli, M., Wikipedia or Wickedpedia? Assessing the online encyclopedia’s impact on K-12 education, educationnext.org, 2008.
3. Grunin, L., Wikipedia says vandals caused Google to display Nazism as GOP ideology, cnet.com, 1 June 2018.
4. See ref. 2.
5. Glott, R., Schmidt, P., Ghosh, R., Wikipedia Survey - Overview of Results, UNU-MERIT, 28 August 2011; quoted at Wikipedia:Wikipedians, en.wikipedia.org, Accessed 6 June 2018.
6. Jones, Robert P., Daniel Cox, Betsy Cooper, and Rachel Lienesch. 'Exodus: Why Americans Are Leaving Religion – and Why They’re Unlikely to Come Back”, PRRI.org, 22 September 2016.
7. Sherwood, H., ‘Christianity as default is gone’: the rise of a non-Christian Europe, theguardian.com, 20 March 2018.
8. Gross, R., Evolution Is Finally Winning Out Over Creationism, slate.com, 19 November 2015.
9. Wikipedia:Fringe theories, en.wikipedia.org, Accessed 6 June 2018.
10. For one example of this, which confirms the predictions of Sanford’s Genetic Entropy, See Carter, R. and Sanford, J., A new look at an old virus: patterns of mutation accumulation in the human H1N1 influenza virus since 1918, Theor Biol Med Model., 2012 Oct 12, doi: 10.1186/1742-4682-9-42.
11. Creation science, en.wikipedia.org, Accessed 6 June 2018.
12. Wikipedia:Neutral point of view, en.wikipedia.org, Accessed 7 June 2018.
13. Nov, O., What Motivates Wikipedians?, Communications of the ACM, 2007, 50 (11): 60–64, doi:10.1145/1297797.1297798; quoted at Wikipedia:Wikipedians, en.wikipedia.org, Accessed 6 June 2018.
14. See Jonathan Sarfati, en.wikipedia.org, accessed 11 June 2018.
15. Comment from user ‘Guy Macon’, Talk:Jonathan Sarfati, en.wikipedia.org, accessed 11 June 2018.
16. According to the definition at logicalfallacies.info, the No True Scotsman fallacy is 'a form of circular argument, with an existing belief being assumed to be true in order to dismiss any apparent counter-examples to it. The existing belief thus becomes unfalsifiable.”
17. See Tyranny of the Majority: Definition & Examples, study.com, Accessed 7 June 2018.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ation.com/wikipedia

출처 - CMI, 2018. 7. 31. (GMT+1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18

참고 : 6640|6777|6553|6684|6676|6620|6617|6614|6837|3682|5686|5559|5462|6439|6716|6680|3851|5783|5413|2864|6107|4516|6443|5848|5587|5633|5331|2111|4310|3688|3377|3212|3156|2835|2745|2117|2113|2088|243|240|239|238|235|234|233|231

Human Evolution, News
2018-06-20

근거 잃는 진화론 3 : ‘가짜 뉴스’ 논란. 

인간진화 지의 뉴스 보도 원문을 게재한다. 

(Far From Special: Humanity’s Tiny DNA Differences are “Average” in Animal Kingdom)


       2018년 6월 3일 NTD 뉴스라는 인터넷 언론에서 Human Evolution (2018. 5. 21) 지에 게재된 한 논문에 대한 기사를 냈다. 이 내용은 유명한 과학뉴스 매체인 Phys.org(2018. 5. 28.) 지에도 게재됐었고, 곧이어 국민일보 등에서도 기사화했고, 이는 곧 창조론과 진화론 진영에 커다란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관련기사 : 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2018. 6. 5.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같은 시기 나타났다” ”서로 다른 두 종 사이에 중간 종이 없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0061&code=23111111&sid1=c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Phys.org, 2018. 5. 28. 아래 참고 글에 전문 번역 )
https://phys.org/news/2018-05-gene-survey-reveals-facets-evolution.html

진화론자 및 유신진화론자들은 곧바로 SNS를 통해 반론을 포스트하고, 해당 기사에 대한 반박 글을 올리면서 이 기사는 가짜 뉴스라고 뉴스앤조이는 보도했다.

*관련기사 : 진화론 뒤집는 연구 나왔다고? ”가짜 뉴스” (2018. 6. 8. 뉴스앤조이)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8062

이에 대해 국민일보는 다시 이에 대한 재반박 기사를 게재하였다.

*관련기사 : ‘진화론과 상충’ 분명한데 ”가짜 뉴스” 폄훼 (2018. 6. 14.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거의 같은 시기 출현’ 논문 발표 이후 갑론을박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4696&code=23111111&cp=nv

이에 대해 한 진화론자는 다시 국민일보가 가짜 뉴스가 분명한데 반성하지 않는다며, 자신의 주장을 뉴스앤조이 지에 게재했다.

*관련기사 : 반성하지 않는 ”가짜 뉴스” 유포자들 (2018. 6. 15. 뉴스앤조이)
: 정정 요청에 ”진화론과 상충 분명하다” 주장하며 논문 내용 왜곡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8183

이러한 논란으로 독자들은 누구의 말이 사실인지, 어떤 것이 진실인지를 혼란스러워할 수 있다. 이에 인간진화(Human Evolution) 지의 뉴스 보도 원문을 직접 번역하여 게재한다. 읽어보시고, 논문의 내용이 진화론과 상충되는지 안 되는지, 국민일보와 Phys.org 지에 게재됐던 뉴스가 가짜 뉴스인지 아닌지, 누가 왜곡하고 있는지, 독자들이 스스로 결정할 수 있기를 바란다. 참고로 Human Evolution 저널은 진화론 진영의 학술지이며, 저자들과 기자들은 모두 진화론자들이며, 그들은 이 결과로 진화론을 부정하지 않고 있음을 염두에 두고 읽어보시기 바란다.    

* Human Evolution, News Release 글 화면 캡처. (아래 주소를 클릭하여 원문과 대조하면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https://phe.rockefeller.edu/news/wp-content/uploads/2018/05/FINAL-Human-Evolution-PHE-news-release-spring-2018-002.pdf

*원  논문 :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
https://www.researchgate.net/publication/325270582_Why_should_mitochondria_define_species

 


특별한 것과 거리가 멀게, 사람의 작은 DNA 차이는 동물계에서 평균적인 것이다.

사람과 함께 오늘날 동물 종의 90% 이상이 10만~20만 년 전에 기원한 것처럼 보인다.

논문은 진화에 새로운 통찰력을 제공한다. (Human Evolution, News Release, 2018. 5. 21.)

 

     연구자들은 약 10만 종(species)의 동물들을 대상으로, 약 500만 개의 표본에서 미토콘드리아 DNA를 연구한 후, 진화에 대한 중요한 새로운 통찰력을 보고했다.

뉴욕 록펠러 대학과 스위스 바젤 대학의 Biozentrum 연구자들은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유전자 데이터베이스로부터 '빅 데이터'를 채굴하고, 진화론 저널들을 검토하여, ”Human Evolution” 저널에 오늘 몇 가지 결론을 게재했다. 그것은 다음과 같다 :

*유전적 다양성의 측면에서, 지구상의 76억 명의 사람(humans)은 동물계에서 매우 특별하다. 지구상에서 두 사람 사이의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 염기서열의 작은 유전적 차이는 전 세계의 한 쌍의 참새, 비둘기, 또는 울새(robins) 사이에서의 평균 유전적 차이와 동일했다. 사람을 포함하여 한 종(species) 내의 DNA 염기서열의 차이는 DNA를 구성하는 '철자' 1000개 중 1개, 또는 0.1% 이다.

*같은 종(species)의 두 개체 사이의 미토콘드리아 DNA의 평균적 차이로 볼 수 있는 유전적 변이(genetic variation)는 개체 집단의 크기와 비례하지 않았다. 그러나 진화는 가차없이(relentless)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유전적 변이의 결여는 종의 출현 시기와 유지됐던 시기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해준다.

*증거의 무게는 새, 나방, 물고기 등 대부분의 생물 종들은 현대 인류처럼 최근에 발생했으며, 많은 유전적 다양성을 발달시킬 시간을 갖지 못했다. 오늘날 인류 내에서 평균 0.1%의 유전적 다양성은 현생인류가 한 별개의 종으로 진화론적 측면에서 오래되지 않은, 10만~20만 년 정도에 해당하는 차이에 해당한다. 오늘날 지구상의 90% 이상의 생물 종들에서도 동일하다는 것이 사실인 것으로 보인다.

*유전적으로 이 세계는 ”흐릿한 곳이 아니다.” 각 종들은 고유의 특정한 미토콘드리아 염기순서를 갖고 있고, 같은 종의 다른 개체들은 동일하거나 매우 비슷하다. 생물 종들은 진화 과정에서 생존했던 중간 단계들인 징검다리가 거의 없는, 염기서열 우주에서 섬(islands)들임을 이 연구는 보여준다.


빠르게 성장하는 미토콘드리아 DNA 빅데이터는 통찰력을 제공한다.

'DNA 바코딩(DNA barcoding)'은 한 생물체의 특정 부위에서 짧은 DNA 염기서열을 분석함으로서, 종을 식별할 수 있는 빠르고 간단한 기술이다, 동물들에서 선호되고 있는 바코드 영역은, 모든 동물에서 동력을 만들어내는 세포 소기관인 미토콘드리아에 있다. (See also http://bit.ly/2HGduvD)

”미토콘드리아가 종을 규정하고 있는 이유?(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라는 제목의 새로운 논문은 10만 이상의 동물 종으로부터 수집된 500만 개 이상의 미토콘드리아 바코드의 데이터 축적에 의존한 연구이다. 이들 데이터는 지난 15년 이상 동안 전 세계의 과학자들에 의해서 수집된 것으로, 미국 국립생물공학정보센터(National Center for Biotechnology Information, NCBI)에 의해 관리되고 있는, 공개 접근이 가능한 GenBank 데이터베이스에 기초한 것이다.

연구자들은 벌(bumblebees)에서 조류(birds)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동물 종들 내에서 유전적 차이의 범위를 조사하기 위해서 새로운 수집 방법을 도입했고, 대부분의 동물 종들 내에서 유전적 변이는 놀라울 정도로 적음을 발견했다. 그리고 한 주어진 종과 다른 모든 종들 사이에서 유전적 구별(genetic distinction)은 매우 분명하였다.

”만약 화성인이 지구에 착륙하여 한 무리의 비둘기와 한 무리의 사람들을 만났다면, 미토콘드리아 DNA의 기본 분석에 따라, 다른 것보다 더 다양해 보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록펠러 대학의  인간환경을 위한 프로그램(Program for the Human Environment)의 책임자인 제시 오수벨(Jesse Ausubel)은 말한다. 이 연구는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Mark Stoeckle) 박사와 스위스 바젤 대학의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가 주도했다.

”사람의 개인적 차이와 집단적 차이를 너무 강조하는 이 시대에, 우리는 서로 닮았으며, 동물계의 다른 생물들도 서로 닮았다는 것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야 할 것이다.”

스토클 박사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 

”문화, 삶의 경험, 다른 상황들이 사람들을 매우 다르게 만들 수 있지만, 기본적인 생물학적 측면에서 보면 우리는 새(birds)와 같다.”

”DNA 염기서열 데이터들이 급격하게 증가함으로써, 동물계 내의 유전적 다양성을 결정하는 것이 가능하게 되었는데, 사람도 예외적이지 않음을 논문을 통해 보여주었다.”

탈러 박사는 말한다 : 

”우리의 접근 방식은 광범위하지만 깊지 않은 DNA 바코드를, 현대 인류와 다른 몇몇 생물 종들의 전체 미토콘드리아 유전체에 대한 상세한 염기서열 정보와 함께 전체 동물계와 결합시켰다. 우리는 수천 명의 현대 인류의 DNA 바코드 염기서열들을 다른 동물 종들의 DNA 바코드와 같은 방식으로 분석했다.”

”사람들은 인류가 많은 개체수와 넓은 지리적 분포로 인해서, 다른 동물 종들보다 더 큰 유전적 다양성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적어도 미토콘드리아 DNA에서, 인류는 평균보다 낮은 유전적 다양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살아있는 사람들 사이의 낮은 유전적 변이는 한 작은 개체군에서 최근에 급격히 늘어난 결과로 해석했다. 이것은 한 어머니의 염기서열이 현대의 모든 인류 미토콘드리아 염기서열의 조상이 되었다는 것이다.”라고 탈러 박사는 말한다.

”우리의 논문은 현대 인류의 미토콘드리아 DNA의 낮은 변이가 살아있는 동물 종의 90% 이상에서 발견되는 유사한 낮은 변이를 설명할 수 있다는 주장을 강화해주고 있다. 우리 모두는 유사한 과정에 의해서 기원되었으며, 대부분의 동물 종들은 젊은 것처럼 보인다.”


유전적 변이는 개체 수에 따라 증가하지 않는다.

이 연구 결과는 진화론적 수학적 모델에 기초하여, 교과서에 게재되어 있는, 한 종의 개체수가 클수록 유전적 변이는 더 크게 나타날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서, 놀라운 결과를 나타내었다.

”유전적 다양성은 개체수의 크기와 관련이 있는가?” 스토클 박사는 묻고 있었다. 대답은 아니오(No) 이다. ”전 세계에서 살아가는 76억 명의 사람, 5억 마리의 참새, 10만 마리의 도요새 내에서의 미토콘드리아 다양성은 거의 동일했다.”

그러나 논문은 쓰고 있었다. 진화는 가차 없는 것이고, 종은 항상 변화하고 있는 중이다. 따라서 주어진 종 내에서 변이의 정도는 얼마나 오래 전에 그 종이 구별되게 출현했는지에 대한 단서를 제공해준다. 다른 말로해서, 오래 전에 출현한 종 일수록, 개체들 사이의 평균 유전적 변이는 더 클 것이라는 것이다.


진화적 병목 현상 : 한 종의 신선한 새로운 시작

소행성 충돌과 빙하기가 진화적 역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과학자들은 또 다른 견인은 미생물들, 특히 바이러스일 수 있다고 추정한다. 이들은 주기적으로 개체군들을 골라내었고, 치명적인 도전으로부터 생존할 수 있었던 개체들을 뒤에 남겨놓았다.

”생명체는 취약하고, 빙하기나 다른 환경적 변화, 감염, 포식, 다른 종과의 경쟁, 제한된 자원, 이들의 상호작용 등에 의해 개체군이 민감하게 감소된다.” 탈러 박사는 말한다. ”많은 종들에서 유사한 염기서열 변이는 모든 동물들이 유사한 시간 틀에서, 성장과 정지 또는 거의 멸종 같은 맥동(pulses)을 경험했음을 시사한다.” 탈러는 덧붙였다.

”학자들은 이전에 살았던 모든 동물 종의 99%가 오늘날에는 멸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우리의 연구는 오늘날 살아있는 대부분의 동물 종들은 사람처럼, 지난 수십만 년 전에 있었던 준멸종 사건을 겪은 작은 개체군의 조상들로부터 후손됐다는 것을 가리킨다.”


'염기서열 우주에서 섬들'

이 연구의 또 다른 흥미로운 통찰력은 ”이 세계는 유전적으로 흐릿한 장소가 아니다”라고 오수벨은 말한다. 종들 사이의 진화적 징검다리인 중간 형태(‘intermediates’)를 발견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중간 형태는 사라졌다” 탈러 박사는 쓰고 있었다. ”다윈은 중간 형태의 부재를 이해하기 위해 투쟁했고, 그의 의문은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이 연구는 생물 종들이 염기서열 우주에서 섬들임을 보여주고 있는 새로운 방법이다. 각각의 종은 자신들의 좁고, 매우 특별한 합의된 염기서열을 갖고 있다. 마치 우리의 전화 시스템이 멀리 떨어져 있는 도시 및 국가들에 대한 짧은 고유의 숫자 코드를 갖고 있는 것처럼 말이다.”

탈러 박사는 덧붙였다.

”만약 각 개체가 별이라면, 종들은 은하이다. 그들은 광대한 빈 공간의 염기서열 우주 내에서 밀집되어 있는 성단들이다.”

연구자들은 남부 프랑스와 스페인 북부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고대 호미니드(hominid)의 뼈와 이빨들로부터, 과학자들은 인류 종의 진화 속도에 대해 빛을 비춰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향후 몇 년 동안 형질인류학자들과 다른 연구자들이 지난 50만 년 이상 동안의 호미니드 종에서 미토콘드리아 DNA를 비교할 수 있다면, 그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 될 것이다”라고 스토클 박사는 말했다.


* * * * *
Today’s study,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 published as an open-access article (DOI: 10.14673/HE2018121037) in the journal Human Evolution, builds on earlier work by Drs. Stoeckle and Thayer, including an examination of the mitochondrial genetic diversity of humans vs. our closest living and extinct relatives. The amount of color variation within each red box of the Klee diagram illustrates the far greater mitochondrial diversity among chimpanzees and bonobos than among living humans. (From the journal Ecology and Evolution, online at https://onlinelibrary.wiley.com/doi/epdf/10.1002/ece3.2394).



*참고 : 이 논란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글을 참조하라.

근거 잃는 진화론 2 - 대중을 미혹하는 허수아비 : 진화론과 상충되는 연구 결과의 보도가 ‘가짜 뉴스’인가?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49

근거 잃는 진화론…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 DNA 바코드 분석 결과, 현존하는 생물 종의 90%는 같은 시기에 등장했고, 종들 사이에 중간 형태는 없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51

(유명한 세속적 과학 매체인 Phys.org 지가 이 논문에 대해서 보도하고 있는 내용을 원문 그대로 번역해 놓았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phe.rockefeller.edu/news/wp-content/uploads/2018/05/FINAL-Human-Evolution-PHE-news-release-spring-2018-002.pdf ,

출처 - Human Evolution, News Release, 21 May, 201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55

참고 : 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38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485|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339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

fingerofthomas
2018-06-15

근거 잃는 진화론 2 - 대중을 미혹하는 허수아비 

: 진화론과 상충되는 연구 결과의 보도가 ‘가짜 뉴스’인가?


       최근 진화론이 그동안 주장해 오던 것과 상충되는 논문 한편이 Human Evolution(2018. 5. 21) 지에 발표되었고, 인터넷에서는 진화론과 창조론으로 나뉘어져서 이 논문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 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2018. 6. 5.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같은 시기 나타났다” '서로 다른 두 종 사이에 중간 종이 없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0061&code=23111111&sid1=chr
진화론 뒤집는 연구 나왔다고? ”가짜 뉴스” (2018. 6. 8. 뉴스앤조이)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8062

가짜 뉴스를 퍼나르는 창조 과학 신봉자들 (2018. 6. 7. Science Life)
http://thesciencelife.com/archives/2255

이 논문에서 논란이 되는 내용을 간단하게 정리하면,

▶ 인간을 포함한 현재 지구상에 있는 동물들 중 90%가 거의 동시대인 10~20만 년 전에 출현했고

▶ 종내 유전 서열에는 거의 차이가 없는 반면, 종간 유전 서열에는 뚜렷한 차이를 보이고, 중간 단계를 거의 찾아볼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창조론이 지난 수십 년간 주장해 오던 ”하나님께서 종류대로 창조하시고 그 안에서 변이를 통해 다양하게 되었다!”라는 주장을 지지하는 증거이며, 거꾸로 수십억 년 전에 우연히 자연발생한 생명체가 수억 수천만 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진화하여, 지금의 다양한 생태계를 이루었다는 진화론의 주장과는 완전히 다른 증거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자들은 이 논문이 진화론을 지지한다며, 여러 글들을 쏟아내고 있다.

모든 글들이 허수아비 치기의 오류를 비롯한 수많은 오류들로 가득하지만, 여러 사람이 자신 있게 말하고 있기에, 과학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대중들은 그 기세에 눌려 쉽게 속아 넘어가고 있는 것이다.

*허수아비 치기의 오류(straw man fallacy) : 상대방의 입장과 피상적으로 유사하지만, 사실은 비동등한 명제(즉 '허수아비')로 상대방의 입장을 대체하여, 환상을 만들어내고, 그 환상을 반박하는, 그래서 자신이 토론에서 승리하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논리적 오류.

하지만 우리가 이성적으로, 그리고 합리적으로 이 문제를 바라본다면, 진화론자들이 얼마나 잘못된 주장을 하고 있는지를 쉽게 알 수 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 우리는 한 가지 원칙만 기억하면 된다. 그것은 과학은 관념에 의한 학문이 아니라, 증거에 의한 학문이라는 것이다. 아무리 상대방의 말이 옳게 보여도 증거가 없다면, 그리고 증거에 대한 해석에 오류가 있다면, 그것을 받아들이면 안 되는 것이 과학인 것이다. 그 점을 기억하고 진화론자들의 오류들을 확인해 보자.


첫 번째 : 허수아비 치기의 오류 – 논문 저자의 의견

논문의 내용이 진화론과 상충된다고 언론 매체들이 보도했을 때, 진화론자들이 가장 먼저 제시한 증거는 논문 저자의 이메일 답변이었다.[1] 논문 저자는 이 논문이 진화론을 바꾸거나 도전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논문이 창조론을 지지하는 결과로 사용되는 것에 경계심을 표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논문 저자의 이메일 답변은 이 논문이 창조론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증거가 되어, 많은 사람들을 설득하게 된다.

이것은 일견 정당한 반론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반론에는 여러 가지 논리적 오류들이 있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오류는 허수아비 치기의 오류인 것이다.

진화론자들에게 물어보겠다. 창조론자들이 단 한번이라도 논문의 저자들이 이 논문을 통해 진화론을 부정하거나 반대할 것이라고 주장한 적이 있는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제가 이 논문을 일반인들에게 설명하면서 쓴 글의 결론부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이 논문의 저자들은 논문을 쓰는 내내 연구 결과를 의아하게 여기며, 진화론 내에서 설명하기 어려워하면서도 진화론을 포기하지 않았다… 진화론자들은 증거에 따른 결론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진화론을 믿고 모든 증거들을 그들의 패러다임에 끼워 맞추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2]

또한 이 문제를 다룬 미국 Answers in Genesis 역시 동일한 주장을 하고 있다.[3]

이들은 반대되는 증거를 갖고도, 그것을 진화론에 끼워 맞춰 해석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들은 결국 그들의 이론(진화론)을 살려낼 것이다. 왜냐하면 이것은 세계관에 관련된 것이기 때문이다…”

https://youtu.be/DBORrdBuRGg (동영상, 한글자막)

그러므로 논문의 저자가 이 논문을 토대로 진화론을 부정하지 않는다는 의견을 냈다는 것이 창조론자들의 주장에 대한 반론이 될 수 없으며, 단지 허수아비 치기의 오류에 불과한 것이다. 오히려 논문 저자가 이 논문으로 진화론을 유지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창조론자들의 예측에 부합하는 것이다.

이는 마치 일본 사람이 일본인 역사가에게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사실을 확인받았으니,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논리와 같다. 일본인 역사가가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했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역사가가 어떠한 증거와 어떠한 논리로 그러한 주장을 하는지가 중요한 것이다.


두 번째 : 이것도 맞고 저것도 맞고의 오류 – 점진설과 단속평형설을 둘 다 받아들인다?

진화론에는 두 가지의 커다란 문제가 있다. 첫 번째 문제는 연속적인 중간단계 화석이 없으며, 완벽한 개체의 화석이 급작스럽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그래서 스티븐 제이 굴드를 위시해서 화석을 연구하는 고생물학자들은 진화가 급작스럽게 일어났다고 주장한다.


.스티븐 제이 굴드의 단속평형설에 대한 백과사전의 설명.


스티븐 제이 굴드는 오랜 시간 아주 조금씩 변해서 진화한다는 다윈주의 진화론에 대한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이번 논문 역시 화석 증거처럼 중간단계가 없음을 확인해주고 있으며, 이것은 창조론자들이 주장하던 바와 같은 것이다.

하지만 이 주장에는 커다란 문제가 있다. 생물의 변화는 DNA에 담겨 있는 극도로 복잡한 디지털 정보의 변화를 의미하는데, 우연한 무작위의 돌연변이로가 짧은 시간에 완벽한 형태의 새로운 개체를 만들어내는 것이 확률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리처드 도킨스의 멘토였던 존 스미스는 스티븐 제이 굴드의 단속평형설을 말도 안 되는 것으로 폄하하며 이렇게 말했다 :

”굴드는 글재주로 인해서 비지질학자들로부터 탁월한 진화 이론가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그에 비해 그의 연구 성과를 평가한 진화 생물학자들은 그를 상대할 가치도 없을 정도로, 개념을 상실한 자로 보고 있다. 하지만 우리가 그를 공식적으로 비난하지 않는 이유는 그 역시 창조론자들에 대항하는 우리의 아군이기 때문이다.”[4]

즉 생물학적으로 단속평형설이 말하는 급작스런 진화는 불가능하고, 화석 증거는 점진설이 말하는 점진적인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음을 확인해주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진화론자들은 이를 점진설과 단속평형설이 서로를 보완하고 있으며, 둘 다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한다.[1]

그리고 이것은 대부분의 동물이 10~20만 년 전에 거의 동시에 출현했으며, 종들 사이에 분명한 경계가 있고, 중간 단계가 거의 없다는 최근의 논문을 진화론적 틀 내에서만 해석하려고 하는 오류와 동일한 종류의 오류인 것이다.

서로 상충되어 진화론 자체가 불가능함을 설명하는 증거들을 진화론을 더 완벽하게 해주는 증거라고 거꾸로 해석하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진화론자들은 두 가지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

첫째, 점진적으로 진화가 일어나서, 연속적이며 점진적으로 변화한 중간 단계 화석들.

둘째, 급작스럽게 진화가 일어나서, 완벽한 새로운 개체가 출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관찰 증거들.

하지만 진화론자들은 두 증거 모두 갖고 있지 못하고, 오히려 적반하장 식으로 이렇게 말한다.

”진화가 일어나는 것에는 엄청난 시간이 소요된다. 우리는 100년도 못사는데 그것을 어떻게 볼 수 있는가?”

그렇다. 그 말이 맞다. 우리는 100년도 못살기 때문에 그것을 볼 수가 없다. 그것이 바로 진화론이 과학이 아니라, 종교인 이유이다. 과학은 증거에 의한 학문이지, 관념에 의한 학문이 아니다. 과학은 미래에 우리가 관찰하리라고 바라는 것들을 사실이라고 소망하는 학문이 아닌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점진설이 사실이라는 증거도, 단속평형설이 사실이라는 증거도 증명할 수 없으면서, 서로가 서로를 보완해준다고 말하고 있다. 그것은 거짓말이다.


세 번째 : 일반 대중들이 볼 수 없으면, 없다고 말하라!

또 다른 진화론 블로거는 저의 글을 하나 하나 반박하고 있다.[5] 하지만 이번에는 문제가 심각하다. 제가 제시한 증거가 아예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가 지난 글에 미토콘드리아 이브가 살았던 연대를 6,500년 전쯤으로 계산한 논문이 있다고 각주를 붙였는데, 눈 씻고 찾아봐도 6,000년 6,500년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제가 제시한 논문에는 ”Using our empirical rate to calibrate the mdDNA molecular clock would result in an age of the mtDNA MRCA of only ~6,500 y.a.” 즉 ”우리의 실험적인 속도로 미토콘드리아 DNA 분자시계를 적용하면, 미토콘드리아 이브(MRCA)가 6,500년 전 사람이다.”라고 나와 있다.[6] 물론 진화론자인 논문의 저자는 이를 기존의 인류 진화론 연대와 맞지 않다고 말한다. 하지만 이들이 반복적으로 실험하고 연구하고 계산한 결과는 6,500년 이하가 맞다. 이에 대해 과학 기자 Ann Gibbons는 이렇게 말했다.

원인이 무엇이던 진화론자들은 빠른 변이 속도의 영향에 대해서 걱정을 한다. 예를 들어 10~20만 년 전에 아프리카에서 살았다고 여겨지는 미토콘드리아 이브를 새로운 시계를 사용하면 6,000년 전쯤 살았다고 계산되기 때문이다. 아무도 이게 사실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변이 속도에 대한 연구 몇 개로 모두가 진화 역사를 다시 바꿀 준비가 되어있는 것은 아니다… 이런 빠른 변이는 기껏해야 몇 백 년 정도 된 일이라고 생각하는 옥스포드 대학의 유전학자 Martin Richards는 ”아무것도 아닌 일에 소란 떨고 있다.”고 말한다.[7]

지금 이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일까? 반복되는 연구를 통해 얻은 과학적인 증거들을 자신의 주관적인 관념으로 부정하려고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진화론자들은 창조론을 지지하는 다수의 증거들을 하나 하나 각개격파해서 과학적인 증거들이 진화론을 지지한다는 인상을 주려 노력하고 있다.

심지어 이 블로거는 논문에 분명히 쓰여진 내용 자체가 없다고 대중들을 미혹하고 있다. 그리고 또 다른 진화론과 상충되고 창조론을 지지하는 증거를, 자신의 주관적인 관념으로 부정하고, 대중들을 속이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제시해야 할 증거는 무엇인가?

그렇다면 이 새로운 연구 결과에 대한 논쟁에서, 진화론자들은 어떤 근거를 제시해야 하는가? 두 가지이다.

첫째, 이 연구 결과가 왜 진화론이 그동안 해왔던 주장에 부합하는가?를 설명해야 한다.

둘째, 이 연구 결과가 왜 창조론이 해왔던 주장과 상충되는가?를 설명해야 한다.

문제는 어느 누구도 이 두 가지를 논리적으로 설명해낼 수 없다는 것이다.

첫째, 이 연구 결과는 분명히 그 동안 진화론자들이 해왔던 주장과 상충되며, 그들이 전혀 예상하지도 못했고 이 결과를 좋아하지도 않는다는 것이다. 논문의 저자인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는 ”그 결과가 너무도 뜻밖이라 놀랐고, 이를 부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8] 라고 말할 정도였다. 만약 이 연구 결과가 진화론이 예측하는 바에 부합했다면, 탈러 박사는 왜 그 결과가 뜻밖이라고 말했을까? 왜 이를 부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을까? 분명히 이 연구 결과는 진화론이 주장하던 바와 상충된다.

둘째, 이 연구 결과는 그 동안 창조론이 주장하던 바에 부합하며, 창조론자들은 이 연구 결과를 자연스럽게 그 동안 창조론이 주장하던 바와 연결시켜 해석할 수 있다. 하나님께서 모든 생물을 종류대로 만드셨기 때문에, 종간 경계가 뚜렷하고, 그 안에서 짧은 시간 동안의 변이를 통해 다양해졌기 때문에, 종내 염기서열 차이가 매우 작은 것이다.

제가 지금까지 본 단 하나의 반론에서도, 왜 지난 10~20만 년 사이에 대다수의 동물들이 동시에 출현한 것과 종내 염기서열 차이는 거의 없는데, 종간 염기서열 차이는 커다란지, 중간 단계가 거의 없다는 연구 결과가 왜 진화론에 부합하는 결과인지, 또한 이 연구 결과가 창조론이 주장하던 바와 어떻게 상충되는지를 합리적으로 설명한 것을 보지 못했다.

단지 창조과학 진영이 가짜 뉴스를 퍼 나른다는 흑색선전과, 논문 저자들이 이 결과를 진화론에 반하는 증거로 보지 않는다는 주관적인 그들의 견해만을 내세우고 있었다.


논문 저자인 탈러 박사의 답변

저 역시 탈러 박사에게 이메일로 관련 내용을 질문했고, 탈러 박사는 매우 친절하고 자세한 답변을 주었다. 다만 연구 결과가 진화론과 창조론 중 어떤 쪽에 더 부합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 질문에 빗겨 나간 답을 하였고, 직접적으로 창조론이 왜 이 연구 결과에 부합하지 않는지를 묻자,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

”나는 성경적 해석을 과학적 예측과 함께 섞는 것에 관심이 없습니다. 이것이 당신의 상상을 펼치기 좋은 곳이길 바라지만, 난 관심이 없습니다. 나에게 이에 대해 묻지 말아주세요.”

이러한 대답은 이해할만한 반응이고, 충분히 예상했던 반응이지만, 전혀 과학적이지 않은 답변인 것이다.

만약 창조론이 신화속의 상상이었다면, 현실 세계에서는 그에 부합하는 증거는 나오지 않을 것이다. 창조론자들의 주장은 일관적이며, 논리적이다. 진화론자들의 주장은 계속 변해왔으며, 증거에 따라 계속 바꿔져왔고, 바꿔진 주장도 또 다른 증거들에 의해 또 다시 바뀌어야 할 위기에 처해 있다. 한 카이스트 학생은 창조과학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

”창조과학은 실험 결과를 객관적으로 분석하지 않아, 과학이 아니며, 결론을 미리 정해 놓은 후, 이것에 맞추기 위해 과학적 증거를 주관적으로 선택하고 있다…. 실험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지 그 실험 결과를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9]

여러분께서 객관적으로 판단해 보라. 지금 결론을 미리 정해 놓은 후, 이것에 맞추기 위해 과학적 증거를 주관적으로 선택하고 있는 사람들이 창조론 진영인가? 진화론 진영인가?

과학은 가설을 세우고, 그 가설에 맞는 예측을 한 뒤, 반복되는 실험, 연구, 관찰을 통해 그 예측이 맞는다면 이론화 되고, 틀리면 폐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하지만 진화론이나 빅뱅 이론 등은 이런 과학적인 과정을 거치지 않는다. 가설에 맞는 예측을 하고, 이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 결과가 반대로 나와 깜짝 놀라면서도, 그래서 마음에 안 들어 그 결과를 부정하려고 노력했지만 똑같은 결과가 나와도, 진화론이라는 가설은 절대로 버리지 않는다.

왜냐하면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에 반대되는 증거가 있어도 진화론을 믿기로 작정했고, 이 눈에 아무 증거 아니 뵈어도 진화론을 믿기로 작정한, 그들의 신앙적 교리가 되어버렸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들은 자신의 신앙인 진화론을 다른 이들에게 전파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허수아비 치기 등의 오류와 거짓말로, 그리고 가짜 뉴스를 퍼 나른다고 창조과학자들을 조롱하며, 대중들을 속이고 미혹하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
1. The Science Life, 가짜 뉴스를 퍼나르는 창조과학 신봉자들, 2018.06.07
2. Fingerofthomas.org, 근거 잃는 진화론 – 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2018.06.08
3. Answers in Genesis, Answers News, 2018.06.07
4. Andrew Brown, The Darwin Wars, 2002
5. 스꿩크, 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 하는 논문?, 2018.06.10
6. T. J. Parsons et al, A high observed substitution rate in the human mitochondrial DNA Control region, Nature Genetics 15 1997
7. A. Gibbons, Calibrating the Mitochondrial Clock, Science Magazine, 1997.10.28
8. Phys.org,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2018.05.28
9. 카이스트 신문, 창조과학, 성경은 과학적으로 증명 가능한가, 2013.02.19.

 

*반박 기사 : ‘진화론과 상충’ 분명한데 '가짜 뉴스” 폄훼 (2018. 6. 14.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거의 같은 시기 출현’ 논문 발표 이후 갑론을박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4696&code=23111111&cp=nv

*참조 : 근거 잃는 진화론 – 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51



번역 -

링크 - http://fingerofthomas.org/근거-잃는-진화론-대중을-미혹하는-허수아비/ 

출처 - http://fingerofthomas.org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49

참고 : 6851|6636|6634|6627|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3890|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2349|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3391|6393|6476|6292|5796|5768|5462|6146|6439|3591|6125|6285|6152|6153|6286|6022|5725|6586

Fingerofthomas
2018-06-14

근거 잃는 진화론…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 DNA 바코드 분석 결과, 현존하는 생물 종의 90%는 

같은 시기에 등장했고, 종들 사이에 중간 형태는 없었다!


      언젠가부터 한국 언론사들은 ‘팩트 체크’라는 말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해서 근거와 논리를 가지고 보도해주어, 대중들이 객관적인 팩트를 알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일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 언론사가 선거 기간 동안 선거법을 20번 위반한 후보에 대해서는 기사화하지 않고, 선거법을 2번 위반하는 것처럼 보이는 후보의 사례에 대해서만 팩트 체크를 하고 있다면, 그것이 공정한 언론보도라고 평가받을 수 있을까?

어떤 사람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만을 말하고, 자신에게 불리한 사실들을 숨긴다면, 그 사람이 아무리 정확하게 상황 설명을 했다 하더라도, 그 사람을 정직하다고 말하기엔 무리가 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진화론자들은 정직하지 못한 사람들이다.


진화론자들을 당혹하게 만든 한 기사

2018년 6월 NTD 뉴스라는 인터넷 언론에서 Human Evolution (2018. 5. 21) 지에 게재된 한 논문에 대한 기사를 냈다.[1] 곧이어 국민일보, 위키트리 등에서 이를 기사화하고[2], 이는 곧 창조론과 진화론 커뮤니티에 큰 파장을 일으킨다.

*관련기사 : 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2018. 6. 5.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같은 시기 나타났다” ”서로 다른 두 종 사이에 중간 종이 없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0061&code=23111111&sid1=chr

유신진화론자들은 곧바로 SNS를 통해 반론을 포스트하고, 여러 진화론 블로거들 역시 해당 기사에 대한 반박 글을 올리며, 이 기사 전체가 가짜 뉴스라는 방향으로 여론을 몰아간다.

*관련기사 : 진화론 뒤집는 연구 나왔다고? '가짜 뉴스' (2018. 6. 8. 뉴스앤조이)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8062

가짜 뉴스를 퍼나르는 창조 과학 신봉자들 (2018. 6. 7. Science Life)
http://thesciencelife.com/archives/2255

평소 유신진화론을 적극 옹호하는 모 교수는 이 기사가 과학 섹션이 아닌 종교 섹션에 실렸다면서, 이런 건 무시해야 한다고 비판했고, 자신이 볼 땐 기자가 완전히 소설을 썼다며, 마치 논문의 내용과 기사의 내용이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처럼 사람들을 미혹하고 있었다.

하지만 정확하지 않고 근거 없는 주장을 하는 것은 신문 기사가 아니라 그 교수의 포스팅이었으며, 여러 진화론 블로거들 역시 신문 기사를 반박하고 창조론을 비판하는 글을 썼지만, 이는 자신들에게 유리한 내용만 공개하고, 불리한 내용, 더 정확하게 얘기하면 NDT 뉴스와 국민일보가 보도한 내용의 핵심은 숨기고 있을 뿐이었다.

논란을 지켜보며 많은 분들이 혼란스러워 하시는 것 같아서, 해당 논문이 어떤 내용인지 정확하게 설명해 드리겠다. (이 논문에 대한 phys.org 지의 기사는 맨 아래에 번역하여 게재했다)


문제(?)의 논문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나?

미국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Mark Stoeckle) 박사과 스위스 바젤 대학의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는 지난 십 수 년간 모아온 10만 종의 생물들에 대한 500만 개체의 미토콘드리아 COI DNA 바코드를 분석했다. 그리고 곧 종내 평균 변이 차이(Average Pairwise Difference: APD)와 종간 APD를 구하고, 몇 가지 결론을 내렸다.[3]

▶ 인간과 다른 동물들의 유전적 다양성은 다르지 않으며, 종 내의 일반적인 차이는 0.1% 정도 된다.

▶ 같은 종 내의 미토콘드리아 DNA 차이는 개체수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 새, 나방, 물고기, 인간을 포함한 대부분의 생물 종은 최근 출현해, 커다란 유전적 다양성을 발전시킬만한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했다. 최근 10만~20만 년 사이에 인간이 출현했으며, 이는 오늘날 지구에 존재하는 90%의 다른 종에도 적용된다.

▶ 각각의 종내 미토콘드리아 서열은 동일하거나 거의 비슷하지만, 다른 종과는 분명한 구분이 되어 있고, 중간 단계를 찾기 힘들다.

이 중 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세 번 째, 그리고 네 번 째 발견에 대해 살펴보겠다.


지구에 사는 90%의 동물은 10만~20만 년 내에 출현했다?

최근 여러 가지 이유로 유전자를 통한 친자 확인을 받는 경우가 많이 생기고 있다. 이는 어떤 원리를 통해 검사하는 것일까? 아시다시피 부모는 자신의 유전자를 자신에게 물려준다. 하지만 유전자 중 일부는 돌연변이에 의해 바뀌게 된다. 검사관은 두 사람의 유전자를 검사하고, 그 차이가 얼마나 작은지에 따라 친자인지 여부를 확인한다.

비슷한 방법으로 우리는 여러 개체의 공통조상이 대략적으로 언제 존재했는지를 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한 종의 돌연변이 속도가 한 세대(20년) 당 10개라고 가정했을 때, 120개의 차이를 가진 두 개체의 공통조상은 6세대, 즉 120년 전에 있었다고 계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DNA 바코딩을 분석한 결과 대다수의 개체가 0.1%의 차이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고, 이는 각 개체의 공통조상이 비교적 최근에 있었다는 결론(논문에서는 10만~20만 년)을 내리게 한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애써 태연해하지만, 이는 진화론의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의아한 일이다. 왜냐하면 진화론에 따르면, 약 40억 년 전에 등장한 최초 생명체에서 점진적으로 조금씩 발전된 형태로 생명체가 등장했어야 하기 때문이다. 멸종된 개체까지 포함해 지구에 존재했던 대부분의 동물문은 캄브리아기인 약 5억 년 전에 출현했다고 지금까지 주장해왔는데, 어떻게 지금 지구에 사는 동물 90%의 공통조상이 10~20만 년 전에 존재했을 수 있었다는 것인가?

그럴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논문의 저자인 탈러 교수는 ”그 결과가 너무도 뜻밖이라 이를 부정하기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4] 라고 말할 정도였다.

출처 :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APD 논문). 각 종의 종내 변이 차이(W)는 아주 작고, 종간 변이 차이(B)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이는 각 종의 공통조상은 최근 출현했고, 각 종은 분명히 구분된다는 근거가 된다.


그리고 논문의 저자나 AFP의 과학 전문 기자 Marlowe Hood는 그에 대한 가능성으로 이런 질문을 하고 있었다 : ”20만 년 전에 지구를 싹 쓸어버린 격변적 사건이 있었나?”[4]

나는 그 기사를 읽으면서 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성경은 수천 년 전부터 지구를 싹 쓸어버린 격변적 사건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홍수 사건이다. 어떤 이들은 이렇게 반론할 수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성경이 말하는 노아의 홍수는 수천 년 전의 사건이고 논문은 10만~20만 년 전에 격변적 사건을 얘기하고 있지 않은가?” 하지만 나는 그 반론에 대해 답을 드릴 수 있다.

논문의 저자는 왜 대부분의 종의 공통조상이 10만~20만 년 전에 존재했다고 말했을까? 이 논문은 그 연대에 대한 계산을 하지 않았다. 다만 다른 논문의 계산 결과를 인용했을 뿐이다. 문제는 그 논문의 계산이 정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도 이제는 현재 살고 있는 모든 남자와 여자에게 각각 남녀 공통조상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Y 염색체 아담, 그리고 미토콘드리아 이브라고 칭하고 있다. 그리고 그들이 언제 살았는지를 계산하는데, 인간과 침팬지에 공통조상이 있다는 것을 가정하고, 이를 토대로 산출한 변이 속도를 인간의 DNA 염기서열 차이에 적용시켜 연대를 계산한 것이다.

하지만 인간과 침팬지에게 공통조상이 있었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으며, 실제 인간의 변이 속도를 직접 측정하고 적용시킨 결과, 놀랍게도 공통조상이 살았던 시기가 6,500년 전이라고 나오게 된다.[5] (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 링크된 글을 참조해주시기 바란다.)

즉 해당 논문이 실제 변이 속도를 측정한 결과를 적용시킨다면, 성경과 매우 근접한 결과를 얻게 된다. 진화론자들은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창조론이 주장하는 결과는 훨씬 더 과학적이고 실제적인 것이다.

관련 글 : 침팬지와 인간 DNA의 98%가 같다고? - 진화론의 무지가 낳은 무지

 

종과 종 사이의 확실한 구분이 있다는 근거

진화론자들이 당혹스러워하는 두 번째 결과는 종과 종 사이에 중간단계가 없이, 확실하게 구분이 된다는 것이다. 위에 분석 결과를 보시면, 종내 변이 차이(APD)는 모든 종이 거의 비슷하게 별로 없는 대신, 종간 변이 차이는 많이 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창조론자의 생명나무(창조 과수원). 하나님께서 종류대로 창조하셨기 때문에, 다른 종류의 생물끼리는 분명한 차이가 있고, 같은 종류의 생물끼리는 비슷한 염기서열을 갖고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 논란이 되고 있는 논문은 창조론자들이 예상한 바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그리고 저 결과는 정확하게 창조론이 주장하는 바를 뒷받침하고 있다. 창조론은 하나님께서 생물을 각 종류대로 창조하셨기 때문에, 종류(kind)와 종류 사이에 중간 단계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종(species)과 종 사이에도 중간단계가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지구상에는 18만 종의 나비들이 있는데, 하나의 나비 종류를 만드시고 그 공통조상에서 분기한 작은 변이들을 가진 여러 나비 종들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진화론은 생물의 다양성을 어떻게 설명할까? 진화론자 리처드 도킨스는 이렇게 말한다 :

”생명의 가장 큰 미스터리는 생명의 복잡성이 어디서 기원했는가의 여부라고 생각된다. 복잡성을 다른 말로하면 정보라고 할 수 있다… 복잡한 개체가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단 한 단계의 우연으로 일어날 수 없다… 하지만 아주 약간의 행운이 한 세대에 일어나고, 약간의 행운이 다음 세대에도 일어난다면, 그리고 이런 행운이 하나 하나 쌓인다면, 어떠한 수준의 단순함도 어떠한 수준의 복잡함으로 발전할 수 있다.”[6]

물론 리처드 도킨스가 말하는 여러 단계의 우연이 축적되는 것은 확률적으로 불가능하다. 하지만 그것이 가능하다면, 그래서 진화가 실제 역사 속에 일어났다면, 행운이 일어난 연속적인 중간 단계가 있어야 하고, 염기서열의 차이가 구분이 되지 않고 부드럽게 연결되어야 한다.

탈러 박사는 이에 대해 ”다윈도 왜 중간단계가 없는지에 대해 이해하는 것을 어려워했으며… 이 연구는 또 다른 방식으로 각 종이 아주 좁고 분명한 염기서열이 있음을 확인해준다”[7] 라며, 진화론자로서 설명하기 힘든 연구 결과라고 말한다.


근거 잃는 진화론 – 진화론자가 진화론을 믿는 이유는 증거 때문이 아니다!

이 논문의 저자들은 논문을 쓰는 내내 연구 결과를 의아하게 여기며, 진화론 내에서 설명을 하기 어려워하면서도, 진화론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종내에 변이가 크지 않다는 사실, 종간 변이가 크고 확실히 구분된다는 사실은 창조론이 예측한 특히 젊은 지구 창조론이 예측한 바로 그대로인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증거에 따라 결론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진화론을 믿고 모든 증거들을 그들의 패러다임에 끼워 맞추고 있는 것이다.

유신진화론자인 모 교수는 이렇게 주장하고 있다 : ”국민일보의 기사처럼 이 논문이 진화론을 뒤집고 부정하고 있나요? 아니요. 그렇지 않습니다. 이 논문을 통해 논문의 저자들은 진화론을 부정할까요? 아니요. 그렇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더 확고히 진화론을 지지할 것입니다.” 진화론은 그들에게는 신앙이자, 어떤 증거에도 변하지 않는 종교인 것이다. 하버드 대학의 진화론자 리처드 르원튼은 말했다 :

”상식에 어긋난 과학적 주장을 받아들이려는 우리의 의지는 과학과 초자연의 진정한 싸움을 이해하는 열쇠이다. 우리는 구성 요소의 일부에 완전한 모순이 있다고 하더라도, 우리의 건강과 생명에 공헌을 하겠다는 과장된 약속들을 지킬 수 없다고 할지라도, 과학계가 입증되지 않은 ‘아니면 말고’ 식의 이야기들을 허용할지라도, 우리는 과학의 편에 선다. 왜냐하면 우리는 물질주의에 헌신했고, 헌신하기 때문이다. 과학적인 방법과 체계가 현상 세계의 물질주의적 설명을 받아들이게 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로 우리는 물질적인 원인에 이미 집착하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얼마나 직관적이지 않던, 지식이 없는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들던 상관없이, 물질적인 설명을 하게하는 연구 장치와 개념을 만들어낸다. 물질주의는 절대적이기에 신성한 발이 이 문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8]

진화론은 이 논문을 통해 증거를 잃었다. 유신진화론자들은 근거 없고 말도 안 되는 물질주의와 진화론을 어떻게든 기독교 내로 들여와 성도들을 미혹하려고 하고 있다. 그들은 어떻게든 이 논문의 핵심 내용과 기사를 덮으려고 할 것이다. 하지만 과학이 발전하면 발전할수록, 정직한 과학은 진화론이 틀렸으며 불가능하다는 것을 점점 더 밝혀낼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근거 없고, 상식을 초월한 주장, 그리고 창조론과 성경에 대한 왜곡 밖에는 없다.



References
1. NTD 뉴스, 진화에 대한 새로운 발견.. 미 대학 DNA 연구 결과 충격, 2018.06.03
2. 국민일보, 근거 잃는 진화론… 미, 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 결과 발표, 2018.06.05
3. M.Y.Stoekle & D.S.Thaler,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 Journal of Human Evolution, 2018.5월
4. Phys.org,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2018.05.28
5. T.J.Parsons et al, A high observed substitution rate in the human mitochondrial DNA Control region, Nature Genetics 15 1997
6. From a Frog to a Prince: Biological Evidence of Creation
7. Human Evolution, Far From Special: Humanity’s Tiny DNA Differences are 'Average” in Animal Kingdom, 2018.05.21
8. The New York review of books, Billions and Billions of Demons, 1997.01.09.


광범위한 유전자 조사는 진화의 새로운 양상을 밝혀냈다.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https://phys.org/news/2018-05-gene-survey-reveals-facets-evolution.html

*진화론과 상충되는 결과를 보여준, 미토콘드리아 DNA 분석에 관한 논문을 보도하고 있는, 2018. 5. 28일자 phys.org 지의 원문 기사를 그대로 게재한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phys.org 지도 가짜 뉴스를 퍼나르고 있는 것인가?

 

  다른 물고기로부터 참치를 가려내기 위해서, 초밥 집에서 사용되는 휴대용 유전자 검사가 새로운 종의 출현을 포함하여, 진화론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제공해줄 것이라고 누가 생각할 수 있었을까?

전 세계 수백 명의 연구자들은 10만 마리의 동물 종에서 수집된, 그리고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GenBank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되어 있는, 500만 개의 유전자 스냅샷(gene snapshots)을 (DNA 바코드(barcodes)라 불림) 세밀하게 조사했다.

뉴욕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Mark Stoeckle)과 스위스 바젤 대학의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는 지난 주에 그 결과를 발표했는데, 진화가 어떻게 전개됐는지에 대한 기존의 개념들을 매우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었다.

지구 행성의 76억 명의 사람, 5억 마리의 참새, 10만 마리의 도요새에 대한 유전적 다양성은 '거의 동일하다'라고, 뉴욕의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예를 들어, 개미, 쥐, 사람과 같이, 거대한 개체 수의, 멀리 떨어진 개체군을 가진 생물 종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유전적으로 다양해질 것이라 것이 생물학 교과서가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사실일까? 대답은 ”아니오”라고, Human Evolution 저널에 게재된 한 연구의 수석 저자인 스토클은 말했다. 지구 행성에 살고 있는 76억 명의 사람, 5억 마리의 참새, 10만 마리의 도요새에 대한 유전적 다양성은 ”거의 동일하다”라고, 그는 AFP에서 말했다.

이 연구의 가장 놀랄만한 결과는 아마도 사람을 포함하여, 오늘날 지구상의 생물 10종 중에 9종은 10만 년에서 20만 년 전에 생겨났다는 것이다. 탈러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 결론은 매우 놀랍다. 나는 그 결과를 부정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한 싸웠다.” 

연구자들이 10만 종의 DNA 바코드 분석을 통해서, 거의 모든 동물들이 사람과 거의 같은 시기에 등장했음을 보여주는 감출 수 없는 징후(telltale sign)를 발견했다.

그 반응은 이해할 수 있다. 유전적으로 말할 때, 동물의 90%가 거의 같은 연대에 등장했다는 사실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20만 년 전에 생물 종들을 깨끗이 청소했던 어떤 대격변적 사건이 있었을까?


간단하고 저렴한 분석

그 답을 이해하려면, DNA 바코드를 이해해야 한다. 동물에게는 두 종류의 DNA가 있다.

하나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핵 DNA(nuclear DNA)이다. 이 DNA는 대부분의 동물에서 암수 부모로부터 후손으로 전달되며, 각 개체에 대한 유전자 청사진을 포함하고 있다. DNA로 구성되어있는 유전체(genome, 게놈)는 쌍으로 배열된 네 가지 유형의 분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사람에는 약 20,000개의 유전자들로 그룹화 된, 약 30억 개의 염기서열이 있다.

또한 모든 동물들은 미토콘드리아에도 DNA(mitochondrial DNA, mtDNA)를 갖고 있는데, 미토콘드리아는 영양분을 세포가 사용할 수 있는 형태의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각 세포 내부의 작은 기관이다. 미토콘드리아에는 37개의 유전자가 있는데, COI로 알려진, 그 유전자들 중 하나가 DNA 바코딩을 수행하는데 사용된다.

종들 사이에서 크게 다를 수 있는 핵 DNA에 있는 유전자들과는 달리, 모든 동물들은 동일한 세트의 미토콘드리아 DNA를 가지고 있어서, 서로 비교하기 위한 공통적 기초를 제공한다. 또한 미토콘드리아 DNA는 훨씬 쉽고 저렴하게 분리할 수 있다.

2002년에 캐나다의 분자생물학자인 폴 헤베르트(Paul Hebert)는 'DNA 바코드'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COI 유전자를 분석하여 생물 종을 식별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미토콘드리아 DNA의 염기서열은 두 상반되는 특성이 정확하게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모든 동물에 대한 접근이 완벽하다는 것이 입증되었다”고 탈러는 말했다.


중립적 돌연변이

COI 유전자 염기서열은 모든 동물에 걸쳐 유사하므로, 그것을 골라내어 비교하기가 쉽다. 반면에, 이러한 미토콘드리아 DNA의 짧은 발췌(mitochondrial snippets)는 각 종들을 구별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다르다. 탈러 박사는 ”이것은 각 동물 영역에서 전문가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종 지정(species designations)과 거의 완벽하게 일치한다'고 말했다.

연구자들이 10만 종의 DNA 바코드 분석을 통해서, 거의 모든 동물들이 사람과 거의 같은 시기에 등장했음을 보여주는 ‘감출 수 없는 징후(telltale sign)’를 발견했다. 그들이 보았던 것은 소위 '중립적' 돌연변이(neutral mutations)에서의 변이(variation)의 부족이었다. 중립적 돌연변이는 세대 간에 생기는 DNA의 미세한 변화로, 생존의 기회를 앗아가지도, 병을 유발하지도 않는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중립 돌연변이는 진화의 자연적, 성적 동력의 측면에서 아무런 관련이 없다.

새로운 DNA 연구에 따르면, 오늘날 사람을 포함하여 지구상 생물의 10종 중 9종은 10만에서 20만 년 전에 등장했다.

이러한 '중립적' 돌연변이가 서로 얼마나 유사한지 아닌지는, 나무에서 일종의 나이테와 같이, 한 종의 대략적인 나이를 보여줄 수 있는 것이다.

이제 우리에게 하나의 질문이 생겨난다 : 오늘날 존재하는 대다수의 생물 종들은 왜 같은 시기에 등장했을까?


당혹스러운 진화론

환경적 외상(environmental trauma)이 하나의 가능성이라는 것이다. 록펠러 대학의 인간 환경 프로그램의 책임자인 제시 오수벨(Jesse Ausubel)은 AFP 통신에서 그 논문에 대한 논평을 하며 말했다 :

”바이러스, 빙하기, 새로운 성공적 경쟁자, 먹잇감의 부족... 등의 시기 동안에, 동물의 개체 수는 급격히 감소했을 수 있다. 이 시기에 유전적 혁신이 개체군을 쓸어버리고, 새로운 종의 출현을 쉽게 했을 수 있다.”

그러나 마지막 진정한 대량멸종 사건은 6550만 년 전으로 추정되는데, 소행성 충돌로 지구상의 공룡들과 생물 종들의 절반이 사라졌을 때였다. 이것은 개체군의 '병목현상'이 기껏해야 부분적인 설명일 뿐임을 가리킨다.

”가장 간단한 해석은 생물들은 항상 진화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스토클은 말했다. ”언제나 진화가 일어났기 때문에, 그 시점에서 살아있던 동물은 상대적으로 최근에 등장했을 가능성이 더 크다.” 이 관점에서, 한 종은 새로운 무언가로 진화하거나 멸종되기 전에, 일정한 시간 동안만 지속된다.

그리고 이 연구에서 예상치 못했던 또 다른 발견은, 종들은 매우 명확한 유전적 경계를 가지고 있으며, 그 사이에 중간 형태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만약 개체 생물이 별이라면, 종은 은하이다”라고 탈러는 말했다. ”그들은 광대한 시퀀스 우주에서 밀집되어 있는 소형 성단이다.” '중간' 종의 부재는 다윈을 당혹스럽게 만드는 어떤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반박 기사 : ‘진화론과 상충’ 분명한데 '가짜 뉴스” 폄훼 (2018. 6. 14.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거의 같은 시기 출현’ 논문 발표 이후 갑론을박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4696&code=23111111&cp=nv



번역 -

링크 - http://fingerofthomas.org/근거-잃는-진화론-진화론자-숨기고-싶어하는-논문/ ,

출처 -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51

참고 : 5725|6286|6387|6728|6747|6790|6634|5460|5474|4569|6556|6510|6495|6474|6468|6449|6398|6388|6376|6361|6336|6321|6243|6207|6190|5536|5441|5105|5094|5514|3730|512|921|3935|5458|4824|5952|5863|5226|4831|4315|4736|2065|6319|4998|4503|5443|6119|5969|4982|2697|5704|5251|5456|4182|4710|4366|6636|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4821|6263|6018|6148|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6118|6394|6168|6138|5996

AiG News
2018-05-09

진화론에 대한 증거들은 모든 과학 분야에서 압도적인가?

(Overwhelming Evidence in All Fields of Science Supports Evolution?)


     아이러니하게도 다윈의 ‘종의 기원’이 발표되기 이전의 수세기 동안, 대다수의 과학자들은 그 반대가 사실임을 발견해왔었다. 즉 '증거'들은 창조를 지지한다는 것이었다. 다윈으로 인해 무엇이 바뀌었을까? 증거가 아니다. 오히려 해석이, 시작점이 바뀐 것이었다. (즉,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에서 인본주의인 사람의 말로 옮겨진 것이다). 창조론자들은 하나님의 말씀에 비추어 모든 것들을 바라보았고, 증거들은 성경의 기록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보았다. 실제로 '중립적인' 출발점은 없다. 그들이 인정하든 그렇지 않든 간에, 모든 사람은 특정한 사고  방식(즉, 세계관)에 따라 '사실'들을 해석한다.[1]

창조론자들은 창조를 지지하는 ”압도적인 증거”들을 가지고 이 논쟁에 응할 수 있다.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증거들만을 근거로 이 논쟁에 참여하는 것에 주의해야한다. 왜냐하면 ”증거들은 그 자체가 말하고 있지 않다”는 점 때문이다. 증거들은 해석되어야 한다. 공룡 화석은 말을 할 수 없고, 그 연대를 표시해놓고 있지 않다. 따라서 하나님께서 돌들이 소리 지르게 하시지 않으시면(눅 19:40), 아무도 그 증거들을 가지고 논쟁을 승리했다고 주장할 수 없다. 창조론/진화론 양측 진영은 자신들의 주장을 지지하는 증거들의 양을 가지고 승리를 말할 수 없다. 양측은 자신들의 세계관에 따라 그 증거들을 해석하기 때문에, 논쟁은 그 증거들이 올바르게 해석되고 있는지에 중심을 두어야 한다.

세계관(worldview)이란 사람이 자신의 전제(신념)에 기초하여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이며, 자신의 행동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 오늘날 중요한 두 가지 세계관은 기독교적인 성경적 세계관과 세속적인 인본주의적 세계관이다. Dictionary.com은 인본주의(humanism)를 ”인간의 이익, 가치, 존엄성을 우선하는 사고 방식 또는 행동 방식”으로 정의하고 있다. 세속적 인본주의는 고상한 것 같지만, 하나님과 하나님의 말씀을 배제한다. 대신, 세속적 인본주의자는 자연주의, 진화론, 상대적 진리, 문화적 또는 개인적 도덕성과 같은 신념을 가지고, 사람의 이성에만 의존한다. 보디 보챔(Voddie Baucham)은 세속적 인본주의와 성경적 세계관을 다섯 가지 요소로 대조하였다.[2] :


보챔에 따르면, 세속적 인본주의(그리고 그것을 이루고 있는 자연주의적 물질주의)는 물질이 모든 것이라는 가정에 기초를 두고 있으며, 따라서 모든 지식은 이성과 과학적 방법을 통한 만물에 대한 연구로부터 파생된다. 반면에 기독교적 유신론은 하나님께서 이 세계와 만물을 창조하셨다는 것을 주장한다. 그러므로 지식 추구는 이성과 계시 간의 균형을 이루어야만 한다는 것이다.[3]

세속적 인본주의자는 자신을 중립적이라고 칭하며, 증거들에 대한 토론에서 창조론자에게 성경을 떠나도록 도전할 수 있다. 그러나 중립적 지대는 없다. 세속적 인본주의는 사람의 생각에 기초한 세계관이다. 그러나 성경적 세계관은 오류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한다. 따라서 진화론자들이 창조론자의 견해를 '종교적'이라고 주장한다면, 창조론자들은 세속적 인본주의자들도 일종의 종교인 진화론으로 인해 총명이 어두워지고 무지함 가운데 있음을 보여주어야 한다.(엡 4:18).

우선, 세속적 인본주의자들은 그의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가 없다. 왜냐하면 첫째, 유물론적인 자연주의적 세계에서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우연히 생겨난) 사람의 이성은 무의미하고 하찮은 것일 수 있기 때문에, 논리의 법칙과 같은 관념의 법칙은 존재할 수 없다. 둘째, 적자생존의 세계에서 도둑질과 살인과 같은 것들을 비도덕적이라고 말할 수 없다. 셋째, 과학은 우주와 만물이 자연의 법칙에 따라 질서정연하게 움직이고, 예측 가능하다는 것을 전제할 때 이루어지는 것이다. 우주와 자연이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진행된다면, 과학적 설명은 불가능하다.

그러므로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절대적 도덕 기준을 정하고, 과학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세속적 인본주의자들도 성경적 근거 위에서만 수행할 수 있다. AiG(Answers in Genesis)는 이것을 창조의 궁극적인 증거라고 부른다. 논리의 법칙, 절대적 도덕성, 자연의 통일성은, 질서정연한 물리 법칙들을 통해 우주를 붙들고 계시며, 양심과 지적 능력을 지니도록 인간을 창조하셨던, 불변의 창조주에 의해서만 유래될 수 있는 것이다.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특별 계시를 이해하고 신뢰하는 사람들은 우주와 만물에 나타난 하나님의 일반 계시를 정확하게 해석할 수 있으며, 경이로운 DNA, 동식물들, 지구, 태양계에 이르는 증거들이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는 것으로 인해 경탄한다.(시편 19편). 또한 성경은 죽음과 재앙의 증거들을 저주와 홍수의 결과로 해석하고, 죄인들에게 닥쳐올 하나님의 심판에 대한 경고로 이해하는 것이다. 또한 성경은 창조주이시며, 구속주이신 예수님께 나아오는 사람들에게 완전한 새 하늘과 새 땅을 허락하신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는 것이다.

”먼저 이것을 알지니 말세에 조롱하는 자들이 와서 자기의 정욕을 따라 행하며 조롱하여 이르되 주께서 강림하신다는 약속이 어디 있느냐 조상들이 잔 후로부터 만물이 처음 창조될 때와 같이 그냥 있다 하니 이는 하늘이 옛적부터 있는 것과 땅이 물에서 나와 물로 성립된 것도 하나님의 말씀으로 된 것을 그들이 일부러 잊으려 함이로다
   
이로 말미암아 그 때에 세상은 물이 넘침으로 멸망하였으되 이제 하늘과 땅은 그 동일한 말씀으로 불사르기 위하여 보호하신 바 되어 경건하지 아니한 사람들의 심판과 멸망의 날까지 보존하여 두신 것이니라 사랑하는 자들아 주께는 하루가 천 년 같고 천 년이 하루 같다는 이 한 가지를 잊지 말라 주의 약속은 어떤 이들이 더디다고 생각하는 것 같이 더딘 것이 아니라 오직 주께서는 너희를 대하여 오래 참으사 아무도 멸망하지 아니하고 다 회개하기에 이르기를 원하시느니라 그러나 주의 날이 도둑 같이 오리니 그 날에는 하늘이 큰 소리로 떠나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풀어지고 땅과 그 중에 있는 모든 일이 드러나리로다
   
이 모든 것이 이렇게 풀어지리니 너희가 어떠한 사람이 되어야 마땅하냐 거룩한 행실과 경건함으로 하나님의 날이 임하기를 바라보고 간절히 사모하라 그 날에 하늘이 불에 타서 풀어지고 물질이 뜨거운 불에 녹아지려니와 우리는 그의 약속대로 의가 있는 곳인 새 하늘과 새 땅을 바라보도다” (베드로후서 3:3–13)



Further Reading
What’s the Best 'Proof” of Creation?


Footnotes
1. '12 Arguments Evolutionists Should Avoid,” Answers in Genesis, https://answersingenesis.org/theory-of-evolution/12-arguments-evolutionists-should-avoid/.
2. Voddie T. Baucham Jr., Family Driven Faith: Doing What It Takes to Raise Sons and Daughters Who Walk with God (Wheaton, Illinois: Crossway Books, 2007), 77.
3. Ibid., 8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answersingenesis.org/what-is-science/overwhelming-evidence-in-all-fields-of-science-supports-evolution/ ,

출처 - AiG, 2017. 12. 1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28

참고 : 6770|6777|6778|6799|6684|6674|6668|6640|6636|6617|6614|6611|6125|6582|6553|6550|6544|6568|6486|6292|6449|5462|6443|6439|6393|5947|6211|6132|6128|6119|6112|6109|3771


Duane Gish
2018-03-14

생물의 진화적 기원이 불가능한 몇 가지 이유 

(A Few Reasons an Evolutionary Origin of Life Is Impossible)


      생명체의 기원(origin of life)을 목격한 사람은 없으며, 그 기원에 대한 물리적, 지질학적 증거도 존재하지 않는다. 프로스(Pross)는 가설적인 자가증식 분자 및 그 구조에 대해 말하면서, 최근에 ”한 마디로 답하자면 모른다는 것이며, 결코 알 수 없을 지도 모른다”고 인정했다.[1] 후에 그러한 분자들의 기원에 대한 질문에 대해 프로스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 혹자는 우스개 소리로 그 질문을 다음과 같이 바꾸어 말할 수도 있을 것이다 : 사실상 알려지지 않은 반응 혼합물들이, 알려지지 않은 반응조건 하에서, 알려지지 않은 메커니즘들에 의해, 알려지지 않은 생성물들을 만들 때에, 그 속에 한 특유한 성질을 가지는 특별한 생성물이 포함될 수 있을까?”[2] 이것은 반 세기 이상에 걸친 물리적, 화학적, 지질학적 연구 후에, 진보 진화론자들이 확립하여 놓은, 생명체의 기원에 대한 기계론적이며, 무신론적인 시나리오를 잘 요약하고 있는 질문이다. 하지만, 지구상의 생물체들에 대한 진화론적 기원이 의문을 넘어 불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은 가능하다. 생명체의 기원은 자연 우주와는 독립적이며, 오직 외부의 지적인 원인에 의해서만 가능했을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할 수 있다. 여기서는 생물체들의 진화론적 기원이 극복하기 힘든 몇 가지 장벽만을 기술하도록 하겠다.


1. 필요한 대기의 부재

현재의 대기(atmosphere)는 78%의 질소(N2), 21%의 산소(O2), 그리고 이산화탄소(CO2), 아르곤(Ar), 수증기(H2O) 등과 같은 1%의 다른 기체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런데, 활성산소(free oxygen)를 포함하고 있는 대기는 모든 생명체의 발생에 치명적일 것이다. 산소가 생명체에 필요한 반면, 활성산소(free oxygens)는 생명체의 기원에 필요한 모든 유기 분자들을 산화시켜 파괴시킬 것이다. 따라서 지구의 대기에 상당한 양의 활성산소가 항상 있었다는 많은 증거들에도 불구하고[3], 진화론자들은 지구의 초기 대기에는 산소가 없었다는 주장을 끈질기게 되풀이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도 또한 생명체의 진화론적 기원에 있어서 치명적이다. 만약 산소가 없었다면, 지구를 둘러싸서 보호해 주는 오존(ozone)층도 없었을 것이다. 오존은 태양 방사선에 의해 대기 중의 우리가 호흡하는 2원자(diatomic) 산소(O2)가 오존이라고 하는 3원자(triatomic) 산소(O3)로 전환됨으로써 생성된다. 따라서 만약 산소가 없었다면, 오존도 없었을 것이다. 태양으로부터 나오는 매우 파괴적인 자외선은 지구 표면에 그대로 쏟아져 내려, 생명체에 필요한 유기적 분자들을 파괴해서, 질소, 이산화탄소 및 수증기 등과 같은 단순한 기체들로 바꾸었을 것이다. 따라서 진화론자들은 다음과 같은 해결할 수 없는 딜레마에 직면하게 되는 것이다. ”산소가 있다면 생명체가 진화할 수가 없고, 산소가 없다면 오존도 없어서 생명체가 진화하거나 존재할 수가 없다.”


2. 모든 형태의 정제되지 않은 에너지(raw energy)들은 파괴적이다.

가설적 원시 지구에서 이용 가능한 에너지들은 주로 태양으로부터의 방사선(radiation) 에너지, 방전에 의한 에너지(번개), 그리고 소수 근원들에서의 방사성 붕괴와 열 에너지로 이루어졌을 것이다. 진화론의 문제점은 모든 근원들로부터 방출되는 정제되지 않은 에너지들에 의한 생물 분자들의 파괴 비율은, 그러한 에너지에 의한 생물 분자들의 생성 비율을 엄청나게 초과한다는 것이다. 스탠리 밀러(Stanley Miller)가 자신의 실험에서 소량의 생성물들을 얻는데 성공한 유일한 이유는, 에너지원으로부터 자신의 생성물을 분리해내기 위해 트랩(trap, 분리장치)을 사용했었기 때문이었다.[4]

여기서 진화론자들은 두 가지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첫째, 원시 지구에는 이용 가능한 트랩이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둘째, 일단 그 생성물들이 트랩에 의해서 분리되면, 그것들은 이용 가능한 에너지로부터도 분리되기 때문에, 더 이상 진화 과정도 불가능하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트랩 그 자체는 진화 시나리오에 치명적인 것이다.

헐(D. E. Hull)은 밀러의 실험에 대해서, ”대기나 해양에서 빠르게 분해됨으로 인한 이들 물질들의 짧은 수명은, 장구한 오랜 시간에 걸쳐서 유기 화학물질들의 충분한 농축이  이루어질 가능성을 명백히 배제한다.... 입증된 화학적 열역학 및 동역학적 법칙들을 이해하고 있는 물리화학자는, 생명이 없는 코아세르베이트(coacervates)를 형성하기 위해 유기 화학물질들로 가득한 해양을 필요로 하는 생화학자에게 어떠한 격려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5]


3. 생명체의 기원에 대한 진화 시나리오는 터무니없는 혼란으로 끝날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원시 지구상에 상당한 양의 생물학적으로 중요한 유기분자들을 형성했던 어떤 방법이 실제로 있었다고 가정해 보자. 그렇다면, 그 결과는 이루 말할 수 없는 엉망진창이었을 것이다. 오늘날 단백질에서 발견되는 20개의 다른 아미노산들 외에 수백 종류의 다른 아미노산들이 우연히 생성되었을 것이다. 그래서 오늘날 DNA와 RNA에 들어있는 디옥시리보오스(deoxyribose), 리보오스(ribose), 5 탄당(five-carbon sugars) 외에 다양한 다른 5 탄당들, 4 탄당들, 6 탄당들 및 7 탄당들이 모두 우연히 생성되었어야 한다. 또한 오늘날 DNA와 RNA에서 발견되는 다섯 가지의 푸린(purines) 및 피리미딘(pyrimidines)들뿐만 아니라, 매우 다양한 다른 푸린들과 피리미딘들도 모두 우연히 만들어져서 존재했었어야 한다.

게다가 정말로 중요하게도 오늘날 단백질(proteins) 내의 아미노산들은 오직 L-형(left-handed)이나, 원시 지구상의 모든 아미노산들은 L-형 50%와, D-형(right-handed) 50% 씩 있었을 것이다. 오늘날 DNA와 RNA에 들어있는 당(sugars)들은 오직 D-형이나, 만약 그것들이 원시 지구상에 존재했었다면, 그 당들은 50%는 D-형이고, 50%는 L-형이었을 것이다. 만약 어떤 단백질 내에 단 하나의 D-형 아미노산이 있거나, 어떤 DNA나 RNA 내에서 단 하나의 L-형 당이 발견된다면, 모든 생물학적 활동은 파괴된다. 왜냐하면, 원시 지구상에서는 올바른 형태의 아미노산과 당을 선택할 이용 가능한 메커니즘이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진화론은 완전히 무효가 되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이 문제를 최초로 인식한 이래로 이 딜레마와 고투해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그 어떠한 해결방법도 찾지 못하고 있다.

이렇게 많은 다양한 화학물질들이 모두 서로 서로 경합할 것이고, 다른 무수한 알데히드들, 케톤들, 산들, 아민들, 지방질들, 탄수화물들 등을 포함한 매우 다양한 다른 유기 분자들과 함께 존재했어야 한다. 진화론자들이 정말로 설득력 있게 원시 지구의 상태를 모의실험 하려면, 왜 그들은 이와 같은 모든 유기화합물들을 다 섞어 놓은 후에, 자외선을 조사하거나, 전기방전으로 충격을 주거나, 그것에 열을 가하거나 하고 나서 그 결과를 보려하지 않는 것일까?

그들은 이러한 뒤죽박죽 속에서는 진화 시나리오에 도움이 되는 그 어떠한 것도 생길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다. 그들은 아미노산이나 당, 푸린 등과 같은 것들을 만드는 출발 물질들만을 조심스럽게 선택하여, 원시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았을 받아들이기 힘든 실험 조건을 사용하여 적용하는 것이다. 그런 다음, 그들은 교과서와 학술지 등에 이러이러한 생물 분자들이 초기 지구상에서 풍부한 양으로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4. 미소분자들은 저절로 결합해서 거대분자를 형성하지 않는다.
 
DNA는 생명체의 비결(secret)이라고 말해진다. 그러나 DNA는 생명체의 비결이 아니다. 생명체가 DNA의 비결인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생명체 기원의 처음 단계는 자가증식(self-replicating)을 하는 DNA나 RNA 분자에서부터 기원한다고 끈질기게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자가증식을 하는 분자 같은 것은 없다. 그리고 그러한 분자는 결코 존재할 수 없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러한 분자의 형성에는 고도로 엄선된 형태의 에너지 투입과 그것을 형성하는데 필요한 건축 벽돌들의 지속적 투입이 요구되기 때문이다. 단백질을 형성하는 건축 벽돌들은 아미노산들이다. DNA와 RNA의 경우, 이것들의 건축 벽돌들은 푸린, 피리미딘, 당, 인산들로 이루어져 있는 뉴클레오티드(nucleotides)들이다. 만약 아미노산이 물에 용해되어 있다면, 그것들이 저절로 결합해서 하나의 단백질을 만들지 못한다. 그렇게 되려면, 에너지의 투입이 요구된다. 만약 단백질들이 물에 녹아 있다면, 아미노산 사이의 화학 결합들은 에너지를 방출하면서 서서히 끊어진다. (단백질이 가수분해 되어진다고 말해진다.)  

DNA와 RNA의 경우에도 같이 현상이 적용된다. 실험실에서 어떤 화학자가 하나의 단백질을 만들기 위해서는, 필요한 아미노산들을 용매에 녹인 후, (펩타이드 시약으로 불리는) 고에너지 결합을 갖는 화학약품을 첨가한다. 이 화학약품에서 나온 에너지는 아미노산으로 이동된다. 이것은 아미노산들 사이의 화학결합을 형성하는데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하고, H와 OH를 방출하여 H2O(물)를 형성한다. 이것은 단지 화학실험실이나, 살아있는 유기체의 세포 내에서만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그것은 원시 해양이나, 원시 지구상 어디에서도 일어날 수 없었을 것이다. 적절한 에너지의 지속적 투입을 제공하기 위해서, 누가 혹은 무엇이 그곳에 있었단 말인가? 파괴적인 정제되지 않은 에너지는 그렇게 작용할 수 없다. 누가 혹은 무엇이 그곳에 있어서, 쓰레기가 아닌 적절한 건축 벽돌들을 꾸준히 제공하였을까? 진화론자들이 자기증식을 하는 DNA 분자에 관해 말하는 것은, 그림의 떡을 먹으려고 하는 것이다.


5. DNA는 복구(repair, 회복) 메커니즘 없이 남아있을 수 없다.

DNA는 자외선(ultraviolet light), 활성산소종(reactive oxygen species), 알킬화제(alkylting agent), 물(water) 등을 포함한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서 파괴되는데, 이것은 전령 RNA(messenger-RNA), 운반 RNA(transfer-RNA), 리보솜 RNA(ribosomal-RNA)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최근 논문에서는 130 개의 인간 DNA 복구 유전자(human DNA repair genes)들이 알려져 있으며, 앞으로 더 많이 발견될 것이라고 보고하였다. 그 저자들은 ”만약 DNA 복구 시스템이 없다면, DNA를 손상시키는 매우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서 야기된 유전체 DNA의 불안정성은, 세포와 유기체에 치명적인 문제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6] 심지어 물조차도 DNA를 손상시키는 요인들 중의 하나라는 것에 주목하라! 만약 DNA가 지구상에 어떻게든지 해서 진화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물 속에서 분해되고 말 것이다. 따라서 물과 그 속에 녹아 있는 수많은 화학물질들은 자외선과 함께, 얼토당토않은 상상적 과정에 의해 생성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빠르게 DNA를 파괴할 것이다. 만약 DNA 복구 유전자들이 없다면, DNA는 사실상 세포의 보호적 환경에서조차도 남아있을 수 없음을 그 논문은 말하고 있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DNA는 어떻게 진화론자들의 가설적 원시 지구상에서 존재했을 모든 화학물질들과 DNA를 파괴하는 다른 요인들에 의한 혹독한 공격의 노출로부터, 잔존할 수 있었을까?

DNA 복구 및 잔존에 필요한 세포적 요인들은 무엇인가? 그것은 DNA 유전자들이다! 따라서 DNA는 DNA의 잔존에 필요한 것이다. 그러나 일반 DNA가 진화되기 전에, DNA 복구 유전자들이 진화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고, DNA 복구 유전자들이 진화되기 전에 일반 DNA가 진화하는 것도 불가능할 것이다. 여기서 우리들은 진화에 대한 또 다른 불가능한 장벽을 보게 되는 것이다.
 
더 나아가, 하나의 세포가 존재했다 할지라도, DNA 복구 유전자들이 진화할 수 있었을 것을 상상하는 것은 어리석다. 왜냐하면, DNA 유전자들은 DNA 복구에 관여하는 실제적인 요소인 단백질들을 구성하는 수백 개의 아미노산의 염기서열을 암호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DNA 내의 암호는 전령 RNA(m-RNA)로 번역된다. 그런 다음 이 전령 RNA는 (3개의 다른 리보솜 RNA와 55개의 다른 단백질 분자들로 구성되어 있는) 리보솜 안으로 이동되어 결합되어야만 한다. 각 아미노산은 그 아미노산에 대한 특유의 운반 RNA(t-RNA)와 연결되어야만 한다. 그리고 그 결합에는 아미노산과 운반 RNA에 대한 특이한 하나의 단백질 효소가 필요하다. 전령 RNA상의 암호에 반응하고, 운반 RNA 상의 암호를 이용함으로써, 운반 RNA에 부착된 적절한 아미노산들은 전령 RNA의 암호에 의해 규정된 순서대로 자라나는 단백질 사슬에 부착되는 것이다. 이때 많은 효소들은 적절한 에너지를 함께 필요로 한다. 이것은 미세한 생명체인 한 박테리아에서 발견되는 놀라운 복잡성에 대한 간략한 소개일 뿐이다.

    ”이것들 중에 어느 것이 여호와의 손이 이를 행하신 줄 알지 못하랴” (욥 12:9)

 


Endnotes

1. Pross, Addy. 2004. Causation and the origin of life. Metabolism or replication first? Origins of Life and Evolution of the Biospheres 34:308.
2. Ibid., 316.
3. Davidson, C. F. 1965. Geochemical aspects of atomospheric evolution. Proc. Nat. Acad. Sci. 53:1194; Brinkman, R. T., 1969. Dissociation of water vapor and evolution of oxygen in the terrestrial atmosphere. J. Geophys. Res., 74:5355; Clemmey, H., and N. Badham. 1982. Oxygen in the Precambrian atmosphere; an evaluation of the geological evidence. Geology 10:141; Dimroth, E., and M. M. Kimberley. 1976. Precambrian atmospheric oxygen: evidence in the sedimentary distributions of carbon, sulfur, uranium, and iron. Can. J. Earth Sci., 13:1161.
4. Miller, Stanley. 1953. A production of amino acids under possible primitive earth conditions. Science 117:528.
5. Hull, D. E. 1960. Thermodynamics and kinetics of spontaneous generation. Nature 186:693.
6. Wood, R. D., et al. 2001. Human DNA repair genes. Science 291:1284.

*Dr. Duane Gish is Senior Vice President Emeritus of ICR.



번역 - 창조과학회 대구지부

링크 - http://www.icr.org/article/3140/ 

출처 - ICR, Impact No. 403, 2007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800

참고 : 3769|3605|3322|3075|3358|1424|3275|3281|1981|3675|3738|1926|3245|2660|3180|3067|2151|2698|2359|2309|2535|2531|2589|2346|548|540|2443|2520|2533|164|354|2040|1905|591|3053|3796|3800|3858|3981|4021|4061|4108|4152|4173|4234|4249|4278|4333|4461|4466|4481|4506|4509|4571|4582|4598|4602|4657|4675|4719|4788|4806|4821|4843|4879|5050|5133|5134|5165|5167|5178|5217|5305|5318|5411|5446|5454|5474|5479|5512|5540|5553|5666|5945|5947|5949|6018|6148|6263|6266|6314|6437|6449|6463|6468|6487|6574|6599|6641

HEADLINE

창조말씀 365

야곱아 너를 창조하신 여호와께서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이스라엘아 너를 조성하신 자가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너는 두려워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 

[사 43:1]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