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신앙

과학은 도덕적 상대주의를 방어할 수 없다. 

(Science Cannot Defend Moral Relativism)


      만약 도덕성(morality)도 진화(변화)한다면, 왜 일부 과학자들은 도덕적 판단을 하고 있는 것일까?

과학 기자들은 가끔 도덕적 상대주의(moral relativism)를 말한다. 즉, 도덕적 판단은 각 문화권에서 가르치는 선악의 기준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 가령 Live Science지는 ”옳고 그름 : 당신의 문화적 환경에 따라 다른 사람들을 판단하는 기준”이라는 글에서 그렇게 말하고 있었다. 하지만 또 다른 기사에서, 그들은 낙태할 권리, 동성애자의 권리, 다른 도덕적 문제 등에 대해 절대적으로 옹호하고 있었다.(e.g., 3/13/2016)

또 다른 경우로, PNAS 지는 사람들이 어떤 일에 대해 도덕적 판단을 할 때, 이성을 어떻게 사용하는 지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행동의 이유가 대부분 도덕적 판단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는 것은 인간의 도덕적 심리작용의 보편적 특징”이라고 서두를 시작한다. 이러한 도덕적 의도설(moral intent hypothesis)의 증거들 대부분은 거대 산업화 사회로부터 나왔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누가 옳은 것인가? 호모 사피엔스의 진화 단계에서 수렵-채집인들은 원시인에 가까운 유인원들이고, 산업화 사회는 최근에 발생한 이례적인 것이 아닌가? 만약 그들이 그렇게 믿고 있다면, 그것은 그 논문을 쓰는 이유를 훼손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자연선택은 수백만 년 동안 아무런 이유도 없이, 우리 조상들의 행동을 적합하게 만들었다고 생각해야 하기 때문이다. 현대의 세속적 과학은 절망적 딜레마에 빠져있다. 진화과학자들과 언론매체의 기자들은 도덕성도 변화되어왔다고 가르치고 있지만, 정작 옳고 그름에 대해서 말할 때, 권위를 가지고 말하고 싶어한다.

최근의 몇 가지 예들을 살펴보자.

1. 미국 오레곤 주는 새로운 산아제한법의 시행을 준비하고 있지만, 아직 보충할 부분이 많이 있다.(Science Daily). 헤드라인 기사는 오바마 행정부가 ‘가난한 자들의 위한 작은 자매회(Little Sisters of the Poor, 경로수녀회)를 포함한 일부 종교단체들과 대립하는 정책을 세워 연방대법원을 분열시킨 문제에 대해 도덕적 판단을 내리고 있었다. 기사의 배후에 있는 학자들은 ”이 법은 피임과 불임수술을 가능케 하는 전 단계”라고 말한다.

2. 경구 ”임신중절약(Abortion Pill)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다: 미페프리스톤(Mifepristone)에 대해 알아야 할 5가지 사실들”(Live Science). 라헬 레트너(Rachael Rettner)는 경구 임신중절약에 대해 알아야 하는 5가지 사실들을 상세하게 직설적으로 설명하고 있으면서도, 가장 중요한 점(약이 태아를 살해할 수도 있는지에 대한 여부)을 누락시키고 있었다. 일부 사실과 용어들은 알 필요가 있지만, 사람들은 국가와 세계를 분열시키고 있는 한 중요한 도적적 문제에 있어서는 중립적일 수 없다. 그녀는 오직 산모에게 있을 수 있는 잠재적 위험과 부작용에 대해서만 중점을 두고 글을 마치고 있었는데, 그녀는 또 다른 인간인 태아의 권리를 전적으로 누락시키고 있었다. 독자들은 그 기사에서 ‘아기’, ‘태어나지 않은’, ‘태아’ 등의 단어를 찾아볼 수 없을 것이다.

3. ”품종 개량되는 인간: 근대 초기의 유토피아”(Science Daily. 2016. 3. 29). 이 제목은 도덕적 상대주의를 보여주고 있다. ”인류를 개량하고, 출산을 최적화시키기 위해 생겨난 그 개념은 유전공학 훨씬 이전에 등장했다. 18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그 개념은 현대적 관점으로는 상상할 수 없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들이 그 개념을 상상할 수 있었다면, 그것은 도덕적으로 옳았던 것인가?

거대과학(Big Science)은 도덕적으로 난감한 문제를 다루지 못한다. 수 년 전에는 ”강간의 진화”라는 악명 높은 논쟁도 있었다(7/18/2003). 더 최근에는 과학자들이 PNAS 지에 일부다처제(polygyny)를 옹호하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것은 아이들의 건강에 긍정적이거나 최소한 해롭지는 않다는 것이다. 리에거(Rieger)와 바그너(Wagner)는 ”일부다처제가 정말로 자녀들에게 장기적으로 해로운 것인지에 측정해보기 위해, 일부다처, 유산상속 갈등, 일부다처가족 자녀의 장기적 영양과 교육... 등에 관한 추가적인 증거들이 수집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도덕적인지 여부는 유해한지 여부를 측정해보는 것일 수 있다. 그 점에 대해서, 저자는 자신의 입장을 고수한다. 그들은 PNAS 지에서, 그들의 의견을 순전히 실용적인지 아닌지 만을 통해서 방어하고 있었다. 그들은 이렇게 말했다. ”(남성 중심의) 일부다처제 가정은 일부일처제 가정에 비해 식생활이 안정되고, 부유하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과연 중립적인 해석인가? 문화적 악습에 대해 연구할 때에는 반드시, 결과가 어떠한가, 또는 전통적 기대를 부정하는가 등의 여부와 상관없이, 동등한 기준 근거를 제시해야만 한다. 하지만 만약 그것이 단지 관습의 문제라면, 그것들은 상대적인 것이 돼버린다. 일부다처제는 탄자니아의 가정에서는 완전히 관습적인 것이다. 어떤 방법으로 무엇이 해로운지를 측정할 것인가? 만약 그것이 자녀에게는 해롭지만, 일부다처제의 가장에게는 이득이라면, 왜 가장의 이득을 아이들의 이득보다 우선해서는 안 되는가?

과학자들 스스로에게 그들이 주장하는 도덕적 상대주의를 적용해보자. 다른 인종들에 대해 연구하고, 그들에 대해 학술지에 게재하는 것은 그저 관습인가? 만약 IS(이슬람 원리주의 과격단체)가 그들의 실험실을 공격하여 폭파했다면, 뭐라 말할 것인가? 그것은 그저 이슬람 문화의 관습일 뿐인가? 앞에서 언급했던 주제들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라헬 레트너의 어머니가 임신중절약을 복용하여, 라헬 레트너가 태어나지 못했다면, 이 또한 관습인가? 우리가 서로의 의도에 대해 도덕적 판단을 내리는 추론 과정이 과거로부터의 진화되어온 과정이라는 생각은 착각이다. 만약 도덕성이 진화되고, 변화되는 것이라면, 그것은 판단과 도덕성의 기초를 완전히 파괴하는 것이다. 만약 한 사회가 사람들을 품종 개발하여 길러낸다면, 그리고 품종 개발된 사람들이 도덕성을 거부한다면, 그들은 자유의지를 가질 수 있는 존재인가? 도덕적 상대주의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문제들로 인해 자가당착에 빠지는 것이다.



모든 사람은 각자의 세계관(worldview)을 가지고 있다. 심지어 자신의 세계관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에게도 그의 세계관이 있다. 모든 사람들은 자신의 철학을 가지고 있다. 심지어 철학을 하찮게 여기는 사람들도 그러하다. 아무도 도덕적 판단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으며, 자기 자신의 판단이 정당하다고 믿고 있다. 심지어 도덕성이 상대적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그러하다. 이것이 진실인지를 알고 싶다면, 도덕적 상대주의를 믿고 있는 과학자들에게 그들이 쓴 글과 진행한 연구들이 진실이라고 생각하는지 물어보라. 만약 그들이 아니라고 대답하거나 망설인다면, 그들은 스스로 모순을 만드는 사람이 될 것이다.

도덕적 상대주의의 자기모순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은 도덕의 절대성을 믿는 것이다. 그리고 위에게 절대적인 도덕을 제시하실 수 있는 유일하신 분은 오직 영원하시고 전지하시며 거룩하신 창조주 하나님뿐이다. 그렇다면 도덕적 판단의 기준은 자신의 주장을 절대적 기준과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질 것이다. 만약 도덕성이 변화(진화)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도덕이 아니다. 진리 또한 마찬가지이다.



번역 - 정윤상

링크 - http://crev.info/2016/04/moral-relativism/ 

출처 - CEH, 2016. 4. 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50

참고 : 3039|496|4154|2909|3237|5869|5859|6082|6186|4766|4636|3057|690

미디어위원회
2015-12-28

2015년 창조과학 10대 뉴스


     2015년에도 진화론과 수십억 년의 연대가 허구임을 가리키는 수많은 증거들이 쏟아져 나왔다. 올 한 해 동안 한국창조과학회 홈페이지에 게재됐던 이슈들 중에서 10대 뉴스를 선정해 보았다. 

 

1. 명왕성은 매우 젊은 모습이었다.

2015년 7월 14일 뉴호라이즌스 호는 명왕성(Pluto)과 카론(Charon)의 사진을 보내왔다. 명왕성과 카론은 거대한 협곡과 절벽들, 수 km 높이의 얼음 산들, 빙하의 흐름 등과 같은 매우 젊은 모습들을 가지고 있었으며, 태양풍에 의해 에틸렌, 아세틸렌과 같은 대기들이 지표면 위 160km 높이로 탈출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또한 명왕성은 예상했던 것보다 매우 적은 충돌크레이터(impact craters)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것은 이전의 많은 충돌크레이터들을 지워버린 최근의 지질활동이 있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문제는 지질활동은 에너지를 필요로 하는데, 명왕성은 태양으로부터 너무도 멀리 떨어져 있는, 매우 춥고(-220~230℃), 작은 천체이기 때문에, 수십억 년 동안 열을 유지할 수 없다는 것이다. 조석가열(tidal heating, 중력적 끌림에 의한 마찰)은 일반적으로 엔셀라두스, 이오 등의 활발한 지질활동을 설명하기 위해 자주 말해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명왕성은 조석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왜냐하면, 명왕성은 가장 큰 위성인 카론과 질량의 공통 중심점을 돌면서, 서로 같은 측면을 향한 채로 유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관측 결과들은 명왕성의 나이가 수십억 년이 아니라, 매우 젊음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참조 : 명왕성은 젊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95
명왕성도 간헐천을 분출하고 있을까?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96
명왕성에는 빙하가 흐르고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02
‘계속되는 경탄’ : 명왕성의 새로운 사진은 예측치 못했던 명왕성의 활발함을 보여준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31
명왕성에 얼음 화산이 분출 중일 수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67
 

2.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2015년 6월 9일 Nature Communications 지에는 공룡 뼈에서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는 논문이 게재되었다. 지난 십여 년 동안 공룡 화석에서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는 보고는 몇 차례 있었다. 그러나 이 새로운 논문은 박물관 진열장에 놓여있던, 평범한 공룡 뼈들에서 연부조직을 발견했다는 것이었다. 실험된 8개의 뼈들은 공룡의 주요 두 강에서 채취된 것들로, 몸체의 서로 다른 부위에 있던 뼈들이었다. 연구팀은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주사전자현미경, 투과전자현미경, 집속이온빔 질량분석 등과 같은 여러 최첨단 분석 기법을 사용했다. 8개의 시료 중 6개의 공룡 뼈에서 적혈구 같은 구조, 콜라겐 같은 섬유구조, 또는 비결정질의 탄소가 풍부한 구조 등과 같은 연부조직들이 남아 있음을 발견했다. 적혈구들은 수축되어 있었지만, 공룡 뼈에서 혈액세포를 발견했다는 메리 슈바이처의 최초 주장을 확증해주었다.

생물이 죽은 후 연부조직이 남아있을 수 있는, 최대 한계 기간은 400만 년으로 알려져 있다. 더군다나 그러한 한계 기간은 박물관의 진열장에 보관되어 있던 뼈들이 아닌, 매우 특별한 보존 환경에서 보존되었을 때를 가정한 최대 기간이었다. 이제 이러한 발견은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가 허구임을 가리키는 강력한 실제적 증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우리는 진화론자들이 지구 역사의 시간 틀로 주장해왔던 장구한 연대 틀이 붕괴되기 직전의 마지막 최후를 보고 있는 것일 수 있다.

*참조 : 공룡 뼈에서 적혈구와 연부조직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73
또 다시 발견된 공룡의 적혈구와 연부조직은 창조론자의 예측을 확증하고 있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74
철이 공룡 화석의 단백질을 수천만 년 동안 보존했는가? : 공룡 뼈의 연부조직을 설명해보려는 주장의 문제점.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87
속보! 공룡의 혈액은 진짜였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82


3. 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방사성탄소는 짧은 반감기(5730년)를 갖고 있기 때문에, 20만 년 이상의 시료에서 조금도 검출되어서는 안 된다. 그러므로 공룡 뼈에서 측정 가능한 C-14이 발견된다면, 그것은 공룡들이 6500만 년 전에 살았고 멸종했다는 진화론적 주장을 완전히 폐기시키는 것이다. 세속적 고생물학자들은 공룡 뼈에서 C-14을 측정하는 것은 시간낭비라고 생각하고 있다.

일단의 창조과학자들은 화석들과 공룡 뼈들에 대한 C-14 측정을 포함하여, 공룡 뼈 프로젝트(iDINO project)의 결과를 CRSQ 저널(spring 2015, 51:4)에 특별 보고했다. 그들은 마이오세에서 페름기까지 지질주상도의 세 시대(신생대, 중생대, 고생대)에 걸쳐서 발굴된 물고기, 나무, 식물, 동물 등 14개 화석 표본들로부터 16개의 시료들을 채취했다. 표본들은 캐나다, 독일, 호주를 포함한 전 세계의 다양한 지역에서 온 것이었다. 그들 중 반은(7개 표본) 공룡 뼈들이었다. 모든 시료들에서 오염은 철저하게 배제되었고, 원자질량분석(AMS)을 위해 실험실로 보내졌다. 놀랍게도 공룡 뼈들을 포함한 14개의 표본들 모두에서 측정 가능한 량의 C-14이 발견되었다. 더군다나, 이들 데이터들은 약 17,850~49,470년의 방사성탄소 연대 범위에서 놀랍게 일치되는 것이 발견되었다.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결과는 화석들에 부여된 연대보다 수천 수만 배로 젊었다. 그리고 가정되는 지질시대와 관련 없이 상한 및 하한 연대가 일치했다. 캄브리아기 삼엽충에서 루시까지 모든 화석들이, 오늘날 과학 시간에 가르쳐지고 있는 것보다 수천 수만 배로 젊다는 것이다. 이제 이것은 완전히 새로운 패러다임의 도래를 가리킨다. 진화론이라는 난파선은 더 이상 견디기 힘들어 보인다. 연구자들은 화석들이 들어있는 전체 지질학적 지층들의 대부분은, 창세기에 기록된 홍수처럼, 짧은 기간 동안에 퇴적되었음에 틀림없다고 결론짓고 있었다.

*참조 : 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 수억 수천만 년의 화석 연대와 지질시대가 붕괴되고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80
룡 뼈에 대한 방사성탄소(C-14) 연대측정이 실시됐다 : 22,000~39,000년의 측정 결과는 공개되지 못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718
7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모사사우루스의 연부조직에 대한 놀라운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결과.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053
'오래된” 화석나무 내의 방사성탄소(C-14)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4190
다이아몬드 내의 방사성탄소는 수십억 년의 연대를 거부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702

 

4. 황세균은 20억 년(?) 동안 동일했다.

한 연구팀은 호주 서부 연안의 깊은 바다의 암석 내부에는, 18억 년, 23억 년 전의 화석화된 황세균(sulfur bacteria, 유황세균)을 수집했고, 그 미생물들이 모두 오늘날 칠레 해안에 살아있는 황세균과 구별할 수 없었음을 보고했다. 그들은 약 20억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동일한 모습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이러한 진화의 결여도 진화론을 지지한다고 말하고 있었다. 왜냐하면, 이들 미생물이 살고 있던 환경이 본질적으로 변화되지 않고 오랜 기간 동안 유지됐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진화론의 주장에 의하면, 지구의 역사는 몇 번의 전 지구적 멸종 사건을 포함하여 수십 번의 끔찍한 재난들을 겪어오지 않았는가? 미생물들의 짧은 한 세대를 생각해 보라. 이 박테리아는 진화론적 시간 틀로 20억 년 동안 무수한 세대를 거치면 복제를 했음에 틀림없다. 생물체가 20억 년 동안 변화하지 않아도 진화론이 맞는다면, 어떠한 증거가 발견되어도 진화론은 틀릴 수가 없는 것이다.

*참조 : 20억 년 동안 진화하지 않은 황세균 : 가장 오래된 '살아있는 화석'의 발견에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96
동전의 앞면은 진화론의 승리, 뒷면은 창조론의 패배? : 20억 년 이상 동일한 황세균의 발견.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28
고세균은 아직도 살아있고, 진화되지 않았다!
http://uz.kacr.or.kr/_web/library_view.asp?mode=&id=5569
현대적 모습의 2억3천만 년 전(?) 진드기 : 심지어 호박 속 아메바도 동일한 모습이었다.
http://uz.kacr.or.kr/_web/library_view.asp?mode=&id=5465


5. 수렴진화라는 주장은 도를 넘고 있다.

진화론적으로 서로 관계가 없는, 진화계통수 상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생물들에서 동일한 기관이나 구조가 발견됐을 때, 진화론자들은 그것은 '수렴진화(convergent evolution)' 또는 평행진화(parallel evolution)라고 부른다. 즉 동일한 구조가 두 번 진화되었다는 것이다. 진화계통나무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비둘기, 철새, 거북, 연어, 소, 사슴, 여우, 초파리 등에서 자기장 감지능력들이 각각 발견되었고, 동물에 있는 색소인 빌리루빈이 식물(흰극락조)에서도 발견되었으며, 육상식물에만 있는 물질로 알려졌던 리그닌(lignin, 목질소)이 홍조류(red algae)에서도 발견되었고, 박쥐와 돌고래의 음파탐지 장치와 관련된 200여 개의 유전자들이 서로 동일했으며, 흡혈습성은 절지동물 내에서 적어도 10번, 자외선 시각은 새들에서 11번, 진균류에서 자실체는 3번, 충수돌기는 적어도 32번, 전기물고기의 전기기관은 적어도 6번 진화했다는 것이다.

2015년에도 수많은 수렴진화의 사례들이 보고되었다. 거미의 독은 지네의 독과 매우 유사했고, 매우 다양한 생물들에서 천연 썬크림(자외선 차단제)이 존재하고 있었으며, 사람과 파리의 생체시계는 유사했고, 냉혈동물인줄 알았던 물고기 중에서 온혈물고기(빨간개복치, opah)가 발견되었고, 빛을 내는 발광생물들의 발광기관은 50번 이상 우연히 생겨났다는 것이다. 또한 다이빙하는 다양한 조류들, 곤충들의 사회성, 식물과 동물의 다양한 경고신호들이 모두 수렴진화 되었다는 것이다. 방향도 없고, 목적도 없는, 무작위적인 과정(돌연변이)에 의해서, 고도로 복잡한 기관이 우연히 한 번 생겨났다는 주장도 믿기 어려운데, 두 번, 또는 수십 번씩 생겨났다는 주장이 합리적일 수 있을까? 이러한 주장은 과학적으로 전혀 신뢰할 수 없는 주장인 것이다.

*참조 : 수렴진화는 점점 더 많은 사례에서 주장되고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76
따뜻한 피를 가진, 온혈 물고기가 발견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58
초파리는 내부 나침반을 가지고 있었다 : 그리고 언제나 반복되는 수렴진화 이야기!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65
다윈의 특별한 어려움과 수렴진화 : 물고기의 전기기관은 독립적으로 6번 진화했는가?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966
하나님이 설계하신 생물발광 : 발광 메커니즘이 독립적으로 수십 번씩 생겨날 수 있었는가?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11

 

6. 우주에서 지름 50억 광년의 은하들 고리가 발견되었다.

 2015년 8월 콘콜리 천문대의 과학자들은 50억 광년의 크기를 가지는 은하들의 거대한 고리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빅뱅 모델에 따르면, 이러한 고리는 존재하지 않아야만 한다. 천문학자들은 그 감마선폭발은 지구에서 약 70억 광년 떨어져 있는 9개의 은하들에서 기원한 것으로 추정했다. 그 고리는 너무도 커서, 하늘의 매우 커다란 부분에 걸쳐 확장되어 있었다. 빅뱅 모델은 우주는 거대 스케일에서 특별한 방향성이 없다는 등방성(isotropy)을 가정하고 있다. 균질성과 등방성은 함께 소위 '우주론적 원리(cosmological principle)'라고 말해지고 있다. 우주론적 원리는 빅뱅의 기초 가정으로, 빅뱅 이론의 개발 초기부터 모델 내로 구축되어 있는 가정이다. 따라서 세속적 과학자들은 빅뱅의 이야기를 약간 비틀어서 말 할 수는 없다. 오히려 이야기를 완전히 다시 써야하는 것이다!

우주론적 원리와 모순되는 다른 우주의 거대 구조들이 여러 차례 발견되어 왔다. 2015년 초에는 우주에 거대한 ‘슈퍼보이드(supervoid)’가 존재한다는 것이 보고됐었다. 이것은 균일성이라는 가정에 문제가 되는 것이다. 또한 2년 전에 과학자들은 퀘이사라 불리는 73개의 극도로 밝은 천체들이 약 16억 광년을 가로질러 모여 있는 것을 발견했다. 우주론적 원리가 맞는다면, 이러한 구조는 존재해서는 안 된다. 또한 엄청난 크기의 은하단이 발견됐는데, 그 크기는 무려 100억 광년이라는 것이다! 이 구조는 현재까지 알려진 가장 큰 구조라는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빅뱅 이론은 심각한 문제들로 가득한 이론이다. 그런데 왜 진화 천문학자들은 그 이론을 사실로 받아들이라고 강요하는 것일까?

*참조 : 우주에서 지름 50억 광년의 은하들 고리가 발견되었다? : 빅뱅 이론에서 그러한 거대한 구조는 존재해서는 안 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19
우주에서 거대한 빈 공간(슈퍼보이드)이 발견되었다 : 등방성의 우주라는 빅뱅 이론의 기초 가정이 흔들리고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54
새로 발견된 직경 100억 광년의 초거대 우주 구조는 현대 우주론의 근본 교리를 부정하고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805
거대 퀘이사 그룹은 우주론적 원리를 거부한다 : 40억 광년의 지름을 가진 우주 구조의 존재?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570


7. 우주 거리 측정의 기본 잣대인 1a형 초신성의 광도가 일정하지 않았다.

1a형 초신성(type 1a supernovae)은 우주의 팽창을 평가하는데 있어서, 그리고 326만~30억 광년 떨어진 우주 거리를 측정하는 데 있어서, 거리 지표인 ‘표준 촛불(standard candles)’로 사용되고 있는 별이다. 그런데 이 매우 중요한 1a형 초신성의 광도가 일정하지 않다는 것이다. 1a형 초신성의 광도가 일정하다는 가정에 기초하여, 1990년대 말에 우주의 가속팽창이 추론됐었고, 3명의 과학자들은 이것으로 노벨상을 수상했었다. 우주의 가속팽창에 대한 어떠한 원인도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천문학자들은 그 원인으로써 어떤 알려지지 않은 종류의 ‘암흑에너지(dark energy)’를 제안해왔었다. 그런데 이제 그 가정은 의문스럽다는 것이다.

자외선으로 별들을 측정하는 스위프트 위성 데이터를 사용하여, 아리조나 대학 천문학자들은 1a형 초신성의 광도가 2등급 떨어지는 것을 발견했다. 가장 가까운 초신성이 더 멀리 있는 초신성보다 붉게(더 큰 적색편이를) 보였던 것이다. 언론 보도는 ”가속되는 우주? 그렇게 빠르지 않았다”라는 제목을 붙이고 있었다. 보고됐던 우주 가속팽창의 일부는 두 그룹의 초신성들 사이의 색깔 차이에 의해서 설명될 수 있었는데, 이제 우주는 최초 보고됐던 것보다 덜 가속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연구의 저자들은 결론짓고 있었다. 결국, 우주는 현재 추측하고 있는 것보다 더 적은 암흑에너지를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만약 초신성들의 광도가 일정하지 않다면, 암흑에너지는 전혀 없을 수도 있다. 이것은 과학 분야에서 가정들과 미지의 것들에 대한 하나의 교훈이 되어야만 한다. 이론에 의한 결론은 불확실하고 임시적인 것이다. 그것들은 훗날의 발견으로 인해 쓰레기통에 던져질 수 있는 것들이다.

*참조 : 우주 거리 측정의 기본 잣대가 흔들리고 있다 : 1a형 초신성의 광도는 일정하지 않았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39


8. 사람 유전체는 4차원의 세계로 되어 있다.

세포의 핵 내에서 서로 다른 염색체들을 그들의 세포 유형에 따라 특정 영역들을 점유하고 특별한 구조로 존재하면서, 사람 유전체는 3차원적으로 기능을 하고 있다. 한 새로운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염색체들이 서로에 대해 어떻게 위치하고 있는지에 대한 유전체 전체의 구조적 정보를 알기 위해서 ‘염색체 구조 포획’이라는 기법을 사용하여 분석을 수행했다. 놀랍게도, 연구자들은 수천의 유전자들이 유전체를 가로지르며 동적으로 그리고 정밀하게 신체의 내부시계에 의해서 조절되고 있음을 발견했다. 이 복잡한 유전자들의 놀라운 관현악 협연은 3D 유전체에 걸쳐서 발생하고 있었다. 수천의 유전자들이 3D 공간 내에서 세포 타입과, 관련된 생리적 과정에 따라 정확한 방법으로 함께 조절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들은 또한 4차원적 개념인 시간적 상황 하에서 정확하고 경이로운 유전적 댄스를 추면서 기능하고 있었다. 이러한 유형의 생물학적 시스템은 상상을 초월하는 초고도 복잡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그것들에 대한 우리의 이해는 이제 시작에 불과한 것이었다.

복잡성은 경이로운 수준이었다. 그리고 이것은 목적도 없고 방향도 없는 무작위적인 우연한 과정을 통해 DNA들이 생겨났을 것이라는 진화론적 패러다임을 완전히 붕괴시키고 있는 것이다. 복잡한 공학적 시스템은 결코 우연히 생겨날 수 없다. 그리고 그 보고서에서 기술되고 있는 것은 사람의 능력으로는 완전히 이해하기 어려운 수준의 경이로운 초고도 복잡성인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유형의 4D 시스템은 초월적 지혜의 전능하신 창조주에 의해서만 생겨날 수 있는 것이다.

*참조 : 사람 유전체는 4차원의 세계로 되어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07
3차원적 구조의 DNA 암호가 발견되다!: 다중 DNA 암호 체계는 진화론을 기각시킨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48
유전자의 이중 암호는 진화론을 완전히 거부한다 : 중복 코돈의 3번째 염기는 단백질의 접힘과 관련되어 있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03
DNA에서 제2의 암호가 발견되었다! : 더욱 복잡한 DNA의 이중 언어 구조는 진화론을 폐기시킨다.
http://uz.kacr.or.kr/_web/library_view.asp?mode=&id=5831

 

9. 67p 혜성에서 산소 분자가 발견되었다.

유럽우주국이 발사한 로제타(Rosetta) 우주선은 2014년 가을 67p 혜성/추류모프-게라시멘코에 도달했고, 장착된 기기들은 혜성 근처의 우주에서 화학물질들을 검출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발견한 것은 하루에 6,000 갤런 이상의 수증기를 분출하고 있는, 예상치 못했던 샘들이었다. 진화론의 주장처럼 혜성의 나이가 40억 년 이상이라면, 어떻게 이 작은 혜성이 아직도 이렇게 많은 량의 물을 분출하고 있을 수 있단 말인가? 모든 혜성들은 뜨거운 태양을 근접하여 지나갈 때마다, 많은 량의 질량을 잃어버린다. 그렇다면, 어떻게 67P 혜성은 아직도 존재할 수 있는 것일까?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에서 분출되고 있는 수증기 얼음 기둥들처럼, 이 놀라운 수준의 활동성은 혜성의 나이가 수십억 년보다 훨씬 젊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그리고 2015년 10월 Nature 지에 게재된 한 새로운 논문은 67P 혜성에서 산소 분자(O2)가 방출되고 있음을 보고했다. 산소는 다른 많은 화학물질들과 쉽게 반응한다. 특히 수소와는 더욱 잘 반응한다. 진화론에 의하면, 초기 태양계에는 수소가 매우 풍부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산소는 그렇게도 풍부했던 수소들과 (또는 다른 물질들과) 수십억 년 동안 반응하지 않고 남아 있었단 말인가? 혜성에 아직 반응하지 않은 산소가 풍부히 남아있다는 사실은, 아마도 이 혜성의 나이가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젊기 때문일 것이다.

*참조 : 67p 혜성에서 발견된 산소 분자는 젊은 연대를 가리킨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73
혜성 67P에서 산소가 발견되었다 : 태양계의 기원에 관한 현대 이론이 틀렸을 수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261


10. 10만 개의 은하들 내에서 생명체의 흔적은 없었다.

SETI(Search for Extra Terrestrial Intelligence)의 외계문명 탐사는 실패를 계속하고 있었다. 궤도 적외선 망원경의 탐사결과, 10만 개의 은하들에서 어떠한 생명체의 흔적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우주가 137억 년이 되었다면, 외계에서도 생명체가 여러 번 출현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많은 은하들은 지구의 나이보다 더 오랫동안 진화할 시간을 가졌을 것이기 때문에, 사람들보다 더 진화하여, 그들의 기술로 은하들을 점령하고, 자신들이 존재한다는 신호를 우리에게 보냈을 것이라는 것이다.

펜실베니아 대학의 천문학자들은 지구 궤도에 있는 WISE 망원경의 데이터를 사용하여, 10만 개의 은하들 중에 높은 중-적외선 파장에 대한 검사를 수행했다. 먼 은하의 외계행성들에 발달된 외계문명이 있어서, 컴퓨터 전력, 우주 비행, 통신 등 다량의 에너지를 사용한다면, 이 에너지는 중적외선 파장에서 열로 발산되어 나올 것임에 틀림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연구팀은 평균보다 높은 중-적외선 방사선을 보이는 50개의 은하들을 발견했다. 하지만 자연적 과정이 아닌 지성적 흔적에 기인한 것들을 찾아내는 것에는 실패했다. 그것은 은하들의 별빛을 사용하여 WISE가 상세히 살펴볼 수 있었던 10만 개의 은하들 중에서 외계인의 문명이 존재하는 은하는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SETI는 지난 50년 이상 지속적으로 실망적인 결과에 직면해야만 했다. 진화론자들은 우주 너머에는 지적인 외계생명체들이 존재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어떠한 지적인 외계생명체도 탐지되지 않았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페르미 역설(Fermi Paradox, 그들이 거기에 있다면 지구를 방문했을 것이라는)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  

*참조 : 10만 개의 은하들 내에서 생명체의 흔적은 없었다 : SETI의 외계문명 탐사는 실패를 계속하고 있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5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93

참고 : 6753|6513|6293|6065|5820|5547|4801|6512|6511|6302|6298|6296|6295|6294|6079

미디어위원회
2014-12-31

2014년 창조과학 10대 뉴스


       2014년 한 해 동안에도 진화론과 수십억 년의 연대가 허구임을 가리키는 수많은 증거들이 쏟아져 나왔다. 올 해 한국창조과학회 홈페이지에 게재됐던 창조-진화 이슈들 중에서 10대 뉴스를 선정해 보았다. 

 

1. 유전자의 이중 암호는 진화론을 완전히 거부한다 : 중복 코돈의 3번째 염기는 단백질의 접힘과 관련되어 있었다.

여러 목적을 가진, 서로 다른 언어를 포함하고 있는 이중 DNA 염기서열의 발견은 진화론적 예측을 완전히 붕괴시키고 있었다. 한때 여분의 중복 암호로 여겨졌던 것들이 단백질 생산에 있어서 핵심적인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단백질(proteins)은 수백 개의 아미노산들의 사슬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들의 정확한 순서에 대한 명령은 유전자의 단백질 암호 영역에 암호화되어 있다. 코돈(codon)이라 불리는 3개의 염기서열 철자는 아미노산에 대한 암호라는 것은 이전의 발견으로 입증됐었다. 코돈은 여분의 중복을 가지고 나타난다. 코돈 구조에서 처음 두 염기는 동일하지만, 세 번째 염기는 다를 수 있다. 예를 들어, 코돈 GGU, GGC, GGA, GGG는 모두 글리신(glycine)이라 불리는 동일한 아미노산에 대한 암호를 나타낸다. 과학자들이 최초로 이 현상을 발견했을 때, 그들은 무지하여, 이 3번째 염기의 변이를 ‘동요(wobble)’라고 부르며, 단순히 중복된 다양성으로 폄하했다. 다른 말로 해서, 한 아미노산에 대한 모든 다른 변형 코돈들이 기능적으로 동일한 것으로 가정했던 것이다.

새로운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코돈의 3번째 염기의 다양성(variability)은 전혀 중복된 것이 아님을 보여주었다. 그것은 단백질이 만들어지는 속도를 조절하며 일시적 중지의 시점을 말하고 있는 특별한 유형의 세포 언어였던 것이다. 궁극적으로 이것은 단백질이 적절한 3차원적 입체 구조로 접혀지는 데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가장 뛰어난 최첨단 컴퓨터 프로그래머들과 생물공학자들이 가장 우수한 최첨단 실험실에서, 최첨단 장비들과 최첨단 부품들을 사용한다 하여도, 유전자 암호의 상상을 초월하는 정보 밀도와 초고도 복잡성을 갖춘 프로그램을 만들어낼 수 없다. 그런데 이러한 엄청난 정보량을 가지고 있는, 이중 암호로 된 경이로운 수준의 복잡성을 가진 DNA가 자연적인 과정으로 무기물로부터 우연히 생겨날 수 있었을까? 그럴 가능성은 완전히 제로이다.

이제 곧, 무작위적인 진화 과정의 남겨진 잔해로 간주됐던 유전체의 다른 많은 부분들도 숨겨진 기능들이 있었고, 고도의 지적설계에 의한 것임이 계속해서 밝혀질 것이다. 유전자의 이중 암호들은 무작위적인 자연적 과정으로 절대로 우연히 생겨날 수 없다. 이제 유전체학의 놀라운 혁명적인 결과들은 신-다윈주의적 진화론을 완전히 쓰레기통에 던져버리고 있으며, 성경에 기록된 창조모델을 강력히 지지하고 있는 것이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03
   

2. 소행성 세레스도 수증기를 분출하고 있었다!

토성의 위성 엔셀라두스처럼 목성의 위성 유로파(Europa)도 물기둥을 분출하는 것이 발견되더니, 이제 소행성 세레스(asteroid Ceres)에서도 수증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어떻게 이 소행성은 아직도 내부에 뜨거운 열이 남아있어서 수증기를 내뿜고 있는 것일까?

Nature(2014. 1. 23) 지의 한 새로운 논문은 화성과 목성 사이의 소행성대(asteroid belt)에서 가장 큰 소행성으로서, '왜소행성(dwarf planet)'이라고도 불리는, 소행성 세레스에서 국소적으로 수증기(water vapor)가 분출되고 있다는 증거를 제시하고 있었다. 이러한 간헐천(geyser)의 발견은 커다란 놀라움이다. 얼음 소행성 세레스가 우주로 얼음을 승화시키는 것은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에 관측된 분출량은 예상보다 2자리 수나 큰, 초당 6kg의 물을 분출시키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일부 행성학자들이 이오(Io, 용암을 분출하고 있는 목성의 위성)와 엔셀라두스(Enceladus, 물을 분출하고 있는 토성의 위성)를 설명하기 위해서 이론화 했던 ‘조석 유동(tidal flexing)’은 세레스의 분출을 설명할 수 없다. 왜냐하면, 세레스는 소행성대 내에서 홀로(모행성의 중력적 끌림 없이) 여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과학자들은 수십억 년(?) 동안 지속되어온 소행성의 지질활동에 대해서 골머리를 앓게 되었다. 이러한 문제는 유로파, 엔셀라두스, 이오, 타이탄, 트리톤, 테티스, 디오네, 화성, 수성, 달, 지구... 등에서도 동일하게 존재하는 문제이다. 지구 너머에 있는 태양계의 행성들, 위성들, 혜성들... 어느 것도 수십억 년의 태양계 나이를 믿고 있는 세속 과학자들의 예측을 벗어나고 있다. 그들의 예상을 벗어난 표면 구성 물질, 밀도, 화산활동, 간헐천 등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모든 천체들은 독특하고 놀라운 모습으로 미스터리하게 발견되고 있다. 놀라운 수수께끼들의 대부분은 수십억 년이라는 진화론적 연대를 제거해버린다면, 사라진다. 그리고 나머지 수수께끼들도 커다란 폭발로 우연히 어쩌다 만들어졌다는 세속적 자연주의를 제거해버린다면, 사라지는 것이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846
 

3. 5억5천만 년 전 화석에서도 연부조직이 남아있었다! : 에디아카라 화석 수염벌레의 관 조직은 아직도 유연했다.

화석에 남아있는 원래의 연부조직(soft tissue)은 화석들의 형성 시기에 관한 이해에 혁명을 일으키고 있다. 세속적 연구자들은 수천만 년 전으로 평가되는 암석 지층에서 미라화된 피부, 혈관구조, 헤모글로빈, 말라붙은 망막 등과 같은 연부조직이 아직도 남아있는 화석들을 지난 수년 동안 계속해서 발굴해오고 있다.(연부조직 발견 표는 여기를 클릭). 조직 분해에 관한 과학은 이러한 장구한 연대를 허락하지 않는다. 이제 놀랍게도 가장 최근에 선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된 5억5천만 년 전으로 평가된 바다벌레 화석에서도 원래의 유연한 조직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이것은 화석에 부여된 수억 년이라는 연대가 매우 의심스러운 것임을 가리키는 강력한 증거가 되고 있다.

고생물학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유럽의 연구자들은 장구한 세월 전에 수염벌레(beard worms)에 의해서 만들어진 섬세하고 정교한 화석 외피를 기술하고 있었다. 이 벌레는 빠르게 파묻혔고, 암석 안에 자연적 타임캡슐처럼 갇히게 되었다. 무엇보다도 그것은 전혀 광물화되어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논문에 따르면, ”광물은 연부조직의 어떤 부분도 대체하지 못했다. 그리고 벌레 벽의 탄소 물질들도 (광물로 치환되지 않은) 원래의 것이었다. 거기에는 원래의 벽층, 질감, 소재가 보존되어 있었다.” 그 논문은 그 화석 섬유 조직의 일부 전자현미경 사진을 포함하고 있었다.

단백질들과 연부 키틴(soft chitin)과 같이 신선해 보이는 물질들은 연구자들이 추정하고 있는 5억5100만 년(=551만 세기)이라는 화석 연대를 의심하는 정도가 아니라, 완전히 거부해야만 한다. 세속주의자들이 주장하는 이러한 장구한 연대는 특정 암석 지층에 대한 진화론적 지질연대표에 기초한 것이다. 이러한 진화론적 시간 틀이 없다면, 그들이 주장하는 연대는 분명히 과학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916
 

4. 한 시간 만에 만들어진 원유 : 석유, 석탄, 천연가스, 오팔, 다이아몬드, 금, 화석화, 종유석... 등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기간 내에 형성된다.

미국 워싱턴 주에 있는 태평양 북서부 국립연구소(PNNL)의 연구원들은 조류(algae)로부터 디젤 연료를 만들어내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그들의 최첨단 기술은 단지 몇 분 만에 원유를 만들어냈다. 제조법은 의외로 간단했다 : 연두색의 조류 스프를 350°C, 3,000psi 압력 하에서 약 60분 동안 가열하는 것이었다. 비교를 위해, 지구 지각의 기저부의 온도는 815°C에 이른다. 연구자들은 그들의 결과를 Algal Research 지에 게재했다.

얼마나 빨랐는가? 이제 수학을 해보자. 예를 들어 3백만 년이 걸렸다고 추정하는 과정을 실험실에서 한 시간 내에 만들었다면, 그것은 260억 배 이상 빠른 과정이다. 이 실험실 실험은 명백하게 원유가 빠르게 만들어질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동일과정론자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그 과정이 자연에서 1백만 년 이상 걸려서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주장은 입증될 수 없는 추정이다. 어쩌면 그렇게 오래 걸리지 않았을 수도 있다.

사실, 지구가 수백만 년의 과정을 통해서 석유를 만들었을 것이라는 생각은 수억 수천만 년을 가정하는 진화론적 습관으로부터 유래한 것이다. 그러나 실험실 과정은 석유가 빠르게 형성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덧붙여서, 한때 장구한 시간이 걸렸을 것으로 추정했던 다른 많은 과정들도(방사성 동위원소 붕괴, 화석화, 석탄, 오팔, 다이아몬드, 금, 천연가스, 마그마이동, 퇴적층 형성, 협곡 형성...) 빠르게 만들어질 수 있음이 밝혀졌다. 그리고 이제 새로운 연구는 지구 표면 아래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자연적 상황을 모방한 혁신적 기술을 사용해서, 석유가 한 시간 내에 만들어질 수 있음을 보여줬다. 실제로 수백만 년이 걸려서 일어나는 어떤 지질학적 과정이나 물질이 있는가? 

수십 년 동안, 성경적 지질학자들은 석유의 빠른 형성을 설명할 수 있는 홍수 시나리오를 기술해왔다. 지판들의 신속한 이동은 대양의 물, 진흙, 조류를 지각 깊은 곳으로 빠르게 이동시켰을 것이다. 곧 바로, 파묻힌 조류와 다른 유기물질들은 압력과 열을 받아 석유와 다른 화석 연료가 되었다. 석유가 한 시간 내에 빠르게 만들어졌다는 소식은 성경을 믿는 사람들에게 놀라운 일이 아니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834


5. '생명의 기원' 논란의 종지부 : 산소는 처음부터 있었다.

산소(oxygen)는 진화하려는 생명체에게는 죽음이다. 그러나 산소는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로부터 자연적으로 형성되어, 초기부터 존재했다는 것이다. UC 데이비스의 보도자료(2014. 10. 2)에 의하면, 산소는 자연적으로 이산화탄소로부터 바로 형성된다는 것이다. ”지난 40여 년 동안, 연구자들은 초기 지구의 대기에 소량의 산소가 있었음에 틀림없었다고 생각해왔다. 이 비생물적(abiotic) 산소는 어디에서 왔던 것일까? 산소는 다른 화합물들과 매우 활발하게 반응한다. 그래서 산소는 어떤 지속적인 공급원이 없다면 오래 지속될 수 없다.”

그 지속적인 공급원은 태양으로부터 오는 자외선이었다. 그것은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로부터 산소가 생겨나는 간단한 과정이었던 것이다. 과학자들은 이것을 모의실험에서 발견했다. Science 지의 논문을 검토한 한 과학자에 의하면, ”조우(Zhou)의 연구는 이제 행성 대기의 진화 모델이 이 점을 고려하여 조정돼야 함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산소는 생물이전 화학에서 죽음이다. 산소는 ‘생명의 기원’ 과학자들이 얻기를 원하는 모든 화학물질들과 반응한다. 산소는 원시수프를 존재할 수 없게 만든다. 산소는 밀러(Miller)가 시험관에서 전기 방전으로 만들어낸 아미노산들을 파괴한다. 이것이 밀러가 그의 전기 스파크 시험관에서 산소를 배제시켰던 이유이다. 창조론자들은 이러한 문제를 수십 년 동안 제기해왔다. 이제 창조론자들의 주장은 그 정당성이 입증되고 있다. 산소가 주위에 있었다면 생명체는 자연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없다. 이것은 성패를 가르는 결정적인 발견이다. 그리고 이 발견은 진화론의 자연발생설을(파스퇴르가 기각시켰지만 계속 주장되던) 완전히 폐기시키는 발견이다. 진화론자들이여, 이제 게임은 끝났다. 다른 설명을 찾아보라.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18
 

6. 초기 지구에 물이 있었다! 

물은 초기 지구에도 있었다. 이 놀라운 생각의 반전은 Science(2014. 10. 31) 지에 발표된 것이다. 초기 지구에 물은 없었고, 바다는 혜성이나 소행성이 지구에 충돌하면서 실어 날랐다는 오래된 견해와는 반대로, 우즈홀 해양연구소의 과학자들은 이제 탄소질 콘드라이트(carbonaceous chondrite)와 같은 물질들은 성장 동안에 휘발성인 상태로 배달되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지구의 물은 탄생 이후 혜성 충돌 등에 의해서 도착했던 대신에, 우리의 행성 탄생부터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우리 지구에 물의 도착 시기를 ”생각했던 것보다 1억3천5백만 년을 더 앞당긴 것”이라고 Live Science(2014. 10. 30) 지는 주장했다. 어떻게 뜨거운 지구에서 물이 있었는지 잘 이해가 되지 않는다.

과학자들은 베스타(Vesta) 소행성에서 탄소질 콘드라이트를 관측하고 그들의 가설을 만들었다. ”행성들이 어떻게든 물을 붙잡은 방법은 숙제로 남기고 있었다. 그 이야기는 다시 한번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전에 그렇게 생각했던 사람은 누구였는지 그들은 말하지 않고 있었다. 또한 새로운 개념에 대해서 그렇게 생각할 사람이 누구인지도 말하지 않고 있었다.

창조론자들은 대양들의 기원에 관해서 어떻게 말하고 있는가? 창조론자들은 성서적 모델을 통해서, 우리의 행성은 차갑게 시작되었고, 물로 덮여 있었다는 것이다.(창세기 1:2절을 보라). 이 모델은 지구에 물은 없었고 뜨겁게 녹은 암석들로부터 시작했다는 세속적인 모델과 반대된다! 창조 셋째 날에 하나님은 천하의 물을 한 곳으로 모으시고 그것을 바다라고 칭하셨다.(창 1:9-10) 얼마의 시기가 지난 후, 노아의 때에 하나님은 다시 땅들을 물들로 덮으셨다. 그리고 터졌던 큰 깊음의 샘들이 닫히게 되었고, 물들은 땅으로부터 점차적으로 물러갔다. 깊음의 샘들이 닫히면서, 대양저는 가라앉았다. 그리고 새로운 훨씬 더 깊은 해분들을 만들었고, 물이 빠져나가면서 대륙들이 물속에서 나타났다. 오늘날의 대양들은 하나님의 창조적 권능, 홍수를 통한 심판, 그 분의 섭리를 웅변적으로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42


7. 빅뱅 후 급팽창의 '증거'로 주장됐던 중력파 패턴은 우주 먼지에 의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2014년 3월 BICEP2 전파천문학 팀은 빅뱅(Big Bang) 모델에서 중요한 급팽창(inflation)의 증거를 발견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했었다. 빅뱅 우주론에서 급팽창은 우주가 극히 짧은 시간(1/10^26 초) 만에 엄청난 크기로 급격히 증가했다는 이론이다. 급팽창 이론은 빅뱅이론이 가지는 매우 심각한 문제(지평선문제, 평탄성문제...)들을 해결하기위해서 임시방편적으로 고안된 가설이다.

지구에는 모든 방향으로부터 거의 균일한 복사선(radiation)이 오고 있다. 이 복사선은 전자기 스펙트럼의 마이크로파 부분에서 최고 강도를 갖고 있기 때문에, 우주 마이크로파 배경(cosmic microwave background, CMB) 복사선이라고 불려진다. 세속적 우주론자들은 이 우주배경복사선을 빅뱅 후 40만년 시기의 잔광으로서 해석하고 있다. BICEP2 팀은 CMB 복사선에서 B-모드 편광(B-mode polarization)이라 불리는 소용돌이 패턴을 발견했다. 이러한 패턴은 급팽창 과정에서 원시 '중력파(gravity waves)'에 의해서 CMB에 새겨진 것으로 생각했고, 급팽창의 증거를 발견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그러나 단지 발표 몇 개월 후에 다른 과학자들은 그 분석의 결함을 지적했다. BICEP2 팀은 우리 은하 내의 먼지에서 방출된 마이크로파에 의해서 발생될 수 있는 B-모드 편광의 양을 심각하게 과소평가했던 것이다. 따라서, 빅뱅의 '결정적 증거'로 주장됐던 CMB 편광 패턴은 이 가설적인 급팽창 과정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었던 것이었다. 한 저명한 이론물리학자는 부끄러운 소동을 '빅뱅의 실수(Big Bang blunder)'라고 불렀다.

이제 플랑크 위성 데이터로부터 얻어진, CMB 내의 편광 패턴에 대한 분석이 2014년 9월에 논문으로 보고되었다. 저자들은 우리 은하 내의 먼지로 인한 '노이즈(noise)'가 BICEP2 팀에 의해서 검출된 신호와 같은 크기인 것으로 결론지었다. 최초 BICEP2 발표 시에 요란하게 선전됐던 것과 달리, 이것은 우주의 기원에 관한 세속적 이론에 대한 최초의 깜짝 놀랄만한 증거가 아니었다.

이러한 소동은 처음 있던 일도 아니고, 마지막이 되지도 않을 것이다. 진화론이라는 과학적 패러다임 내에서 주장되던 선정적인 과학적 증거들이 얼마나 많이 번복됐었는가. 필트다운인, 흔적기관, 헤켈의 배발생도, 잃어버린 고리로 주장됐던 아이다(Ida), 정크 DNA, 빅뱅의 결정적 증거... 크리스천들은 세속적 과학자들이 진화론의 증거를 발견했다고 요란하게 떠들어댈 때 위축되거나 두려워할 필요가 전혀 없는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크리스천들은 진화교의 과학적 ‘사제’들의 주장에 대해 의문을 갖기를 꺼려하고 있다. 그들의 주장이 극히 비논리적이고, 비합리적이고, 전혀 이치에 맞지 않아도 말이다. 그리고 어떤 사람들은 그들의 주장을 받아들여야만 한다고 말하며, 성경과 전혀 모순되지 않는다고도 말한다.  

이 최근의 소동은 크리스천들에게 다음에도 등장할 그들의 이론에 대한 새로운 증거라는 세속적 과학자들의 요란한 발표에 대해, 위축되지 않고, 그 증거를 꼼꼼히 살펴볼 수 있도록 용기를 주고 있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19
 

8. 우주에 퀘이사들은 서로 정렬되어 있었다!

2007년 8월 우주에 직경 10억 광년의 거대한 구멍과, 2013년 1월과 11월 직경 40억 광년과 100억 광년의 초거대 우주 구조가 발견되더니, 이제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났다. 수십억 광년을 떨어져 있다는 퀘이사(quasar, 준성)들의 회전축이 놀랍게도 서로 정렬되어 있다는 것이다! 유럽 남방천문대(ESO)의 과학자들은 칠레의 초대형망원경을 사용하여 93개의 퀘이사들의 위치와 회전에 대한 측정을 완료했는데, 무시무시한 기괴한 현상을 발견했다. 그들의 극에서 강력한 제트 기류와 함께 빛을 내보내는 이들 퀘이사들은 수십억 광년을 서로 떨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로 정렬되어 있다는 것이다. ESO의 언론 매체는 ”수십억 광년 떨어진 퀘이사들의 무시무시한 정렬”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하고 있었다.

우주의 거대 구조는 사이에 거대한 빈 공간(voids)을 가진 거미줄, 또는 그물망처럼 보인다. 거미줄과 같이 퀘이사들이 정렬되어 있다는 새로운 관측은 그들이 어떻게 존재하게 됐는지에 대한 새로운 모델을 필요로 할 것이다. 연구팀의 한 천문학자는 말한다. ”현재 시뮬레이션의 예측보다 더 큰 스케일로, 퀘이사들이 정렬되어 있다는 새로운 데이터는 우주에 대한 우리의 현재 모델에서 놓치고 있는 요소가 있다는 하나의 암시일 수 있다.” 이러한 발견은 우주론적 원리, 즉 우주는 중심이 없고, 특별한 방향이 없다는 세속적 우주론자들의 소중한 가정을 쓰레기통에 던져 버릴 수 있게 하는 것이며, 빅뱅 이론이 매우 의심스러운 이론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고 있는 것이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46
 

9. 빛의 속도가 일정하지 않을 수 있다 : 현대 물리학과 우주론의 근본이 흔들리고 있다.

아인슈타인 이후로, 빛의 속도(speed of light)는 현대 물리학 및 우주론에 가장 기본이 되고 있다.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에서부터 E = MC^2에 이르기까지, 빛의 속도는 우주의 방정식과 모델에서 모든 것의 기본이 되고 있다. 그것이 약간이라도 변경될 수 있다면, 모든 것이 변경된다.

New Journal of Physics 지에 게재된 한 논문은 그러한 제안을 하면서 과학계에 커다란 파장을 일으키고 있었다. 메릴랜드 대학의 프랜슨은 빛의 속도는 전송 중의 광자가 반입자(양전자와 전자)로 아주 간단하게 나눠지고, 다시 돌아갈 때, 양자효과에 의해서 변경될 수 있음을 제안했다. 이러한 상호 작용의 에너지는 광자를 약간 늦출 수 있다. 그는 초신성 1987A에서 출발한 빛 광선이 중성미자보다 4.7시간 늦게 도착하는 설명할 수 없는 현상을 지적했다. 그의 진공편광이론으로 그러한 지연(delay)을 설명하는 것은 거리에 대한 빛의 속도 C를 변경해야함을 의미한다. 초신성(supernova) 1987A는 불과 168,000 광년 떨어져 있다. 그러나 다른 천체들은 수억 수천만 광년 떨어져있다고 주장되기 때문에, 예측 시간과 실제 도달 시간 사이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창조론 단체들은 현대 우주론의 많은 문제점들을 지적해왔다. CEH는 프랜슨의 주장을 반드시 찬성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가 이 발표와 더불어 말하고 싶은 것은, 과학 분야에서 과학자들이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하고, 근본적인 것으로 여기고 있던 것도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이다. 경험적 타당성 및 예측적 성공도 반드시 객관적 실체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지표가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빛의 속도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데, 산처럼 쌓여진 수많은 반대 증거들 앞에서도, 진화론을 조금도 의심하지 않고 있는 진화론자들이 애처러울 뿐이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964
 

10. 50만 년 전(?) 조개에 기하학적 무늬가 새겨져 있었다! : 호모 에렉투스는 생각했던 것보다 현명했다?

50만 년 전의 것으로 말해지는 조개껍질에 새겨져 있는 기하학적 무늬로 인해, 진화 고인류학자들은 충격에 떨고 있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인류의 추상적 사고에 대한 증거가 너무 이른 연대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네덜란드 레이던 대학 연구팀이 Nature(2014. 12. 3) 지에 발표한 논문에 의하면, ‘나뚜랄리스 생물다양성 센터’에 보관 중이던 자바원인 화석 컬렉션의 조개들을 분석한 결과, 조개껍데기에서 기하학적 무늬와 함께 이들 조개껍데기를 도구로 사용한 증거를 발견했다는 것이다. 그것들은 유진 듀보아가 1890년대에 그의 유명한 자바인(Java Man) 표본을 발견했던 곳과 같은 장소에서 수집된 것이었다.

자바 섬에서 발견된 조개껍질에는 지그재그 무늬와 M자 모양의 무늬가 새겨져 있었다. 또한 조개 화석에서 이상한 구멍들을 발견했는데, 이것은 고대인들이 조개껍데기를 열어서 먹기 위해 낸 구멍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 조개 화석의 연대는 진화론자들을 공포로 몰아넣고 있었다. Nature 지에 따르면, 그 조개의 연대는 50만 년 전의 것이라는 것이다. 이것은 2014년 9월에 보고됐던 네안데르탈인의 식각보다 10배는 더 오래된 시기이며, 2014년 10월에 진화론자들을 놀라게 했던 인도네시아에서 발견된 동굴 그림보다 12배는 더 오래된 시기였다.

유인원으로 주장됐던 자바인은 전 세계인들에게 충격을 주면서 인간 진화를 지지하는 증거로 널리 선전됐었다. 이러한 발견은 완전한 놀라움이라는 표현만으로는 부족하다. 선임연구자인 조세핀 주르덴스는 말했다. ”우리의 조상들이 꽤 많은 능력을 가지고 있었음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놀라움은 호모 에렉투스가 현생인류 이전의 유인원이었다고 가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화 인류학자들이 놀라고 있는 다른 보고들처럼, 우리가 그들에 대해서 알게 되면 될수록, 그들은 우리와 약간만 다른 사람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그것은 인지능력의 기원이 언제부터였는지에 관한 문제를 불러일으킨다. 또한 그들은 수십만 년의 장구한 연대가 유효하다고 가정하고 있다. 도구를 만들고, 불을 사용하고, 조개껍질에 무늬를 새길 만큼 충분히 현명한 사람들이 거의 49만 년(4,900세기) 동안 정말로 원시상태로 지내왔다는 것인가?

진화론자들이 깜짝 놀라며 당혹스러워 하는 것을 보는 일은 재미있다. 진화 고인류학에서는 모든 것들이 놀라운 일이다. 왜냐하면 그들의 이론은 너무도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http://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52



출처 - www.creation.or.kr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65

참고 : 6753|6513|6293|6065|5820|5547|4801|6512|6511|6302|6298|6296|6295|6294|6079

ICR의 창조과학 동영상 ‘That’s A Fact.’


     ICR이 제작한 1분 30초~2분짜리 창조과학 동영상 ‘That’s A Fact‘를 소개합니다.

웹사이트(http://thatsafacttv.com/)에 들어가 간단한 동영상들을 감상해보시기 바랍니다.


Episode 48 – Dino Tracks
Episode 47 – Chimp DNA
Episode 46 – Echolocation
Episode 45 – The Ice Age
Episode 44 – Useful and Versatile Hands
Episode 43 – Louis Pasteur
Episode 42 – The Secret Code
Episode 41 – Man’s Best Friend
Episode 40 – Flying Machine
Episode 39 – Turkey Coma?
Episode 38 – Dinosaurs on Noah’s Ark
Episode 37 – Extraterrestrial Life
Episode 36 – Fibonacci Numbers
Episode 35 – Our Young Universe
Episode 34 – Seven-day Week
Episode 33 – Dinosaurs and Humans
Episode 32 – Language Families
Episode 31 – Throwing a Strike
Episode 30 – Biblical Giants
Episode 29 – Jurassic Omelette
Episode 28 – Missing in Action
Episode 27 – Three in One
Episode 26 – Muscle Men
Episode 25 – Intelligent Surveys
Episode 24 – Back Trouble
Episode 23 – Goldilocks Planet
Episode 22 – Ant Engineer
Episode 21 – Land Ho!
Episode 20 – Beetle Battle
Episode 19 – Looking Young
Episode 18 – Evolving Bacteria
Episode 17 – Sharp Teeth
Episode 16 – Dino Cells
Episode 15 – Night Sky
Episode 14 – Origin of Races
Episode 13 – Outrunning Disaster
Episode 12 – Flood Stories
Episode 11 – Second Law
Episode 10 – Dumb Luck
Episode 9 – Little Grand Canyon
Episode 8 – Science in Scripture
Episode 6 – Useless Body Parts
Episode 5 – Evolution In Action
Episode 4 – Isaac Newton
Episode 3 – Imitating Humans
Episode 2 – Humans are Unique
Episode 1 – Measuring Billions



번역 -

링크 - http://thatsafacttv.com

출처 -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51

참고 :

Ken Ham
2014-10-03


스코프스 재판이 우리에게 주는 교훈 

: 반대의 적용 

(The Wrong Way Round!)


     1925년의 유명한 스코프스의 ”원숭이 재판 (Scopes 'monkey trial')”은 진화론과 타협하고 있는 기독교인들에게는 중요한 교훈이 되고 있다. 창세기는 사람에 의해서 쓰여졌기 때문에 오류가 있는 기록인가? 나는 이와 같은 주장들을 여러 번 들어왔다. 나는 일부 신학자들에 의해서도, 창세기는 사람에 의해서 쓰여졌기 때문에, 창세기는(성경의 나머지 부분들도) 오류가 있을 수밖에 없다는 말을 들어왔다. 그리고 이러한 주장을 하는 종교적 지도자들은 나에게 진화론(기원에 관해 사람이 만들어낸 이론)을 과학적 사실로서 받아들이라고 말하곤 했다.     
 

이것에 대해 생각해보라! 이들 신학자들은 창세기를 포함하여 성경은 사람이 기록했기 때문에, 단지 사람의 작품이라고 말한다. 그래서 창세기는 문자 그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이다. 반면에, 사람이 생각해낸 진화론은 과학적 사실이고, 문자 그대로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들은 이것을 반대로 적용시키고 있는 것이다! 사람이 생각해낸 이론은 ‘사람의 작품’이다. 성경은 그 자체가 그렇지 않음을 선포하고 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디모데후서 3:16)

 ”너희가 우리에게 들은바 하나님의 말씀을 받을 때에 사람의 말로 아니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음이니 진실로 그러하다 이 말씀이 또한 너희 믿는 자 속에서 역사하느니라” (데살로니가전서 2:13).

목사, 신학자, 그리고 다른 기독교 지도자들은 1925년 테네시주 데이턴의 스코프스 재판으로부터 교훈을 얻을 필요가 있다. 그 당시에 법은 공공학교에서 진화가 아니라, 창조를 가르치도록 되어있었다. ACLU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미국시민자유연맹)은 학교 교사인 존 스코프스(John Scopes)에게 그가 진화론을 가르쳤음을 인정하도록 설득했다 (그는 명백히 가르치지 않았다). 그래서 이 법률은 법정에서 도전받게 되었던 것이다. 이 재판은 진화론과 타협하는 기독교인들에게 경고가 되어야만 한다. 진화론 측인 ACLU의 변호사 클러렌스 대로우는 종교지도자들의 여러 고백들을 복사하여 법정에서 낭독했다. 그의 인용문들을 주의 깊게 살펴보라 :

 ”사람의 창조 과정에 대한 질문의 답은 성경에서가 아니라 과학에서 찾아보아야만 한다” - 허버트 머켓(Herbert E. Murkett) 박사, 차타누가(Chattanooga)의 제일교회 목사. 1

 ”창세기를 정확하게 이해한다면, 창조에 대한 이야기는 빛, 전기, 중력의 법칙에 의한 것보다 진화에 의해서 더 잘 부정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 셰일러 매튜(Shailer Matthews) 박사, 시카고 대학의 신학교 학장. 2

 ”성경과 진화의 사실 사이에는 어떠한 갈등도 없으며, 최소한의 갈등도 없다. 그러나 성경의 말씀에 대한 문자 그대로의 해석은 어리석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과 인간 지성 모두에 대한 모독이다” - 메이너드 메트칼프(Maynard M. Metcalf) 박사, 존스 홉킨스 대학의 동물학 선임 연구원. 3

 ”창세기는 그 자체가 사람이 하등한 동물로부터 후손되었음을 가르치고 있다” - 랍비 허만 로젠바셔(Herman Rosenwasser) 박사. 4

이러한 타협적 종교지도자들은 소위 당시의 과학인 진화론으로 창세기는 재해석되어야만 한다고 우리에게 주장했었다. 또한 ACLU은 당시의 선도적 과학자들이 주장하던 진화론과 관련된 증거들을 재판정 안으로 집어넣도록 이끌었다. 이제 신학자들이 창세기를 문자적으로 해석하지 않는 것을 정당한 것으로 만들었던, 그 당시의 과학이라는 것을 생각해 보자 :

 ”가장 오래된 영국 사람의 유골은 필트다운인(필트다운의 새벽 사람)으로 불려지고 있다.” - 호라치오 뉴만(Horatio Hackett Newman) 교수, 시카고 대학의 동물학자. 5

필트다운인(Piltdown man)? 1953 년에 필트다운인은 사기로 밝혀지지 않았는가? (”필트다운인 이야기”를 참조하세요).

 ”예를 들어, 그랜드 캐년과 같은 거대한 협곡은 기적적인 창조나 갑작스런 대격변으로 설명되지 않는다. 그것은 흐르는 물이 장구한 세월 동안 작용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 윈터톤 커티스(Winterton C. Curtis) 박사, 미조리 대학의 동물학자. 6

그러나 오늘날 세속적인 일반 지질학자들까지도 그랜드 캐년의 협곡은 대격변에 의해서 생겨났다는 제안하고 있지 않은가. (”그랜드 캐년의 새로운 발견”을 참조하세요).

 ”도처에 발견되는 진화의 증거로는 파충류, 조류, 포유류와 같은 고등한 척추동물의 배아에 아가미 열(gill-slits)과 같은 흔적들이 발견된다는 것이다” - 윈터톤 커티스(Winterton C. Curtis) 박사, 미조리 대학의 동물학자. 7

이것은 배아(embryos)들은 발달하면서 진화의 단계를 되풀이 한다는 ”배아의 발생반복설(embryonic recapitulation)”로서 알려진 개념이다. 그러나 이 생각은 적어도 40년 전에 폐기된 것이다. (”재발견된 위조 : 헥켈의 배아 그림은 사기였다”, '헥켈 : 진화론의 전도사이며 속임수의 사도”를 참조하세요).

 ”비더스하임(Wiedersheim)에 의하면, 인간의 몸에는 180 여개 이상의 흔적기관들이 있다. 이들 가운데에 벌레 모양의 충수(맹장)도 있다” - 호라치오 뉴만(Horatio Hackett Newman) 교수, 시카고 대학의 동물학자. 8

인체에는 진화로 인해 기능을 하지 않는 구조(흔적기관)들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은 수년 전에 폐기된 주장이다. 이제 과학자들은 충수를 포함하여 이들 180 여개의 구조들이 모두 중요한 기능들을 수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흔적기관”을 참조하세요).

 ”말(horse) 가계의 진화 과정을 볼 때... 진화는 명맥하고 결론적인 이야기임을 부정하지 못할 것이다.” - 호라치오 뉴만(Horatio Hackett Newman) 교수, 시카고 대학의 동물학자. 9

그러나 데이비드 라우프(David Raup, 자연사 현장 박물관의 지질학 관장)은 1979 년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화석 기록에서 북미 대륙에서 말의 진화와 같은 진화론적 변화의 고전적인 케이스들 중의 몇은 폐기되어야만 하고, 더 상세한 정보들이 밝혀짐으로서 수정되어야만 한다.”10

과학 교과서에 너무도 많이 퍼져있는 고전적인 말의 진화 계열은 이제 그 권위를 잃고 있다.

    

이제, 여기에 중요한 사실이 있다. 신학자들이 창세기의 기록을 문자적으로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기 위해서 받아들였던, 소위 ‘과학적 사실(scientific facts)’ 이라는 것들은 대부분 진화론자들 스스로도 폐기해 버리고 있는 주장이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늘날의 많은 신학자들은 아직도 창세기는 문자적으로 해석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하고 있다. 이렇게 주장하는 그들의 이유는 도대체 무엇인가? 오늘날에 잘 알려진 유명한 기독교 지도자들의 아래의 인용문들을 숙고해 보라. 

 

미국의 기독교 대학으로 잘 알려진 휘튼 대학(Wheaton College)의 과학부 교수인 패틀 푼(Pattle P.T. Pun) 박사는 수십억 년의 지구연대, 창조 날(days)들의 오랜 시대, 국소적인 노아 홍수, 죄(sin) 이전의 동물들의 죽음 등을 믿고 있었다. 심지어 푼은 과학을 무시해야 창세기가 말하는 것을 알게 된다고 표현하고 있었다.

 ”과학에 의해 제시된 해석학적 고려를 하지 않는다면, 창세기 기록에 대한 가장 솔직한 이해는 하나님이 하늘과 땅을 6 일(태양일로) 동안에 창조하셨고, 사망과 혼돈은 아담과 하와의 타락 이후에 세상에 들어왔다는 것은 분명하다” 11

푼 박사도 창세기의 자연스러운 해석은 문자적인 6일 창조였음을 인정하고 있음을 주목하라. 그러나 그는 ‘과학’ 이라고 부르는 것에 의해서 (그의 과학은 진화론과 오래된 지구 연대를 의미한다), 창세기는 재해석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신학자인 글리슨 아쳐(Gleason L. Archer)도 패틀 푼과 같은 많은 시도들을 했다. 그도 또한 창조의 6일이 문자 그대로의 6일임을 믿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다음과 같이 인정하였다 : 

 ”창세기 1장을 피상적으로 읽을 때에 받는 인상은 전체 창조 과정은 24시간의 6일 동안 발생한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지구 행성이 수십억 년 전에 형성됐음을 가리키고 있는 현대의 과학적 연구와 상치된다....방사성 붕괴와 같은 핵물리학 분야에서 늘어나고 있는 최근의 지식들은 지구의 연대가 매우 오래되었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형태의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 12

내가 다윈 이후의 시대에 이루어진 주석서들과 여러 기독교인들의 글들을 조사했을 때, 그것들 대부분은 문자 그대로의 창세기를 견지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 이유는 근본적으로 다 동일했다. 그 이유는 실제로는 진화론적 사고를 의미하는 '과학(science)'이라고 부르는 것 때문이었다.


찰스 호지(Charles Hodge), 데이비스 영(Davis Young), 휴 로스(Hugh Ross) 등과 같은 사람들은 동시대의 많은 사람들처럼, 성경 밖에서 제시된 정보 때문에, 창세기를 재해석했다. 


이제, 1925년의 스코프스 재판부터 소위 ‘과학적 사실’이라는 것에 무엇이 발생했는지를 기억하라. 신학자들은 교훈을 배우지 않았다. 그리고 똑같은 일들이 1996년에도 소위 ‘진화의 과학적 사실’ 이라고 불리는 것들에게서 일어나고 있다. 예를 들면 타임 지(Time magazine)에 발표된 찰스 알렉산더(Charles Alexander)의 글과 같은 것이다 (‘타임지가 강력히 비판한 진화론의 문제점들’ 을 참조하세요). 다음을 읽어보라 :

”선임 편집장인 찰스 알랙산더는 잡지사에 들어가기 수년 전에, 테네시 주에 있던 두 곳의 고등학교에서 과학을 가르쳤었다. 그는 학생들에게 유인원, 생명의 기원, 공룡 등에 관해서 이야기를 하였다. 그가 말한다. ”내가 그들에게 가르쳤던 모든 것이 틀린 것이었다” 13

최근, 나는 워싱턴 DC 에 있는 스미소니언 자연사 박물관을 방문했었다. 사람의 기원에 대한 전시물 중의 한 표지판에는 다음과 같이 쓰여 있었다 :

”1974년 이 전시물들이 전시된 이후에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인간의 진화라는 과학은 빠르게 변화하는 분야이다. 여기의 전시물 중 많은 것들이 이제는 구시대(out of date)의 것이 되었다. 우리는 최근의 발견들에 기초한 새로운 전시를 개발하고 있는 중이다.” 14

신학자들이 창세기를 재해석하여야만 한다고 주장하는 근거로 사용했던 ‘과학(science)'이 우리의 눈 앞에서 변화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이와 같은 수많은 인용문들이 존재하는 것이다.


 

결론

다시 말하지만, 이들 (타협적) 기독교 지도자들은 창세기는 비유적으로 해석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사람이 주장하는 변화하는 이론(진화론)은 틀림없는 사실로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들은 반대로 적용하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의 말씀을 신뢰하라는 메시지 대신에, 사람의 이론을 신뢰하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오늘날의 서구 교회들에서, 기독교의 영향력이 왜 그렇게 약해졌는지에 대한 이유인 것이다.

오늘날 하나님의 백성들이 회개하고, 오류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돌아가기 위해서, 우리의 교회들은 개혁이 필요하다. 오! 우리는 하나님이 이사야 선지자를 통해서 하신 말씀으로 돌아가야 한다 :

 ”너희는 인생을 의지하지 말라 그의 호흡은 코에 있나니 수(壽)에 칠 가치가 어디 있느뇨” (이사야 2:22).

다른 말로, 사람을 의지하는 것을 그치라는 것이다. 창세기를  기록된 그대로 자연스럽게 읽는 것이 정확하게 하나님이 말씀하신 것이고 의미하신 것이다. 이제 바른 적용을 시작하자. 


 

References

1. The World's Most Famous Court Trial, second reprint edition, Bryan College, Dayton (Tennessee), 1990, p. 229.

2. ibid, p. 224.

3. ibid, p. 252.

4. ibid, p. 228.

5. ibid, p. 278.

6. ibid, p. 256.

7. ibid, p. 257.

8. ibid, p. 268.

9. ibid, pp. 276, 277

10. 'Conflicts between Darwin and paleontology', Field Museum of Natural History Bulletin, Vol. 50 No. I, January 1979, p. 25.

11. Pattle P.T. Pun, 'A Theology of Progressive Creationism', Perspectives on Science and Christian Faith, Vol.39 No. I, March 1987.

12. Gleason L. Archer, A Survey of Old Testament Introduction, pp. 196-197.

13. 'To Our Readers', TlME magazine, March 14, 1994, p.4.

14. Smithsonian Natural History Museum, Washington, DC, 1996.


 

* 참조 1 :  1. 스코프스 재판과 십계명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61

 2. 원숭이(스코프스) 재판과 브라이언의 변론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29

  

* 참조 2 : 스코프스 재판 관련 해외자료

1. Tennessee vs. John Scopes ; The 'Monkey Trial'

http://www.law.umkc.edu/faculty/projects/ftrials/scopes/scopes.htm

2. State v. Scopes : Trial Excerpts

http://www.law.umkc.edu/faculty/projects/ftrials/scopes/scopes2.htm

3. Scopes Trial

http://www.answersingenesis.org/home/area/faq/scopes.asp

4. Mr. Bryan on Evolution

http://www.icr.org/pubs/imp/imp-213.htm

5. The Scopes 'Monkey Trial'  vs. 'Inherit the Wind'

http://www.rae.org/scopes.html

6. The Scopes 'Monkey Trial'

http://xroads.virginia.edu/~UG97/inherit/1925home.html

7. Inherit the Wind Makes a Broadway Entrance

http://xroads.virginia.edu/~UG97/inherit/1955home.html

8. The Scopes 'Monkey Trial'

http://www.dimensional.com/~randl/scopes.htm

9. CNN.com Chat on Scopes Trial (7/12/2000)

http://www.law.umkc.edu/faculty/projects/ftrials/conlaw/chatcnn.html

10. The Scopes Monkey Trial

http://www3.mistral.co.uk/bradburyac/tennesse.html

11. The Monkey Trial

http://www.christianitytoday.com/ch/55h/55h010.html

12. The Scopes 'monkey trial”—80 years later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3544

13. The wrong way round!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037

14. Inherit the Wind: an historical analysis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682

15. Scopes Trial facts v Inherit the Wind fictio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793

16. The big picture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3/i2/bigpicture.asp

17. Evolution in American education and the demise of its public school system
http://www.answersingenesis.org/docs2005/0131education.asp

 

 

* 다음의 사진들은 스코프스 재판에 관한 사진 자료들을 제공하고 있는 웹사이트

(http://www.law.umkc.edu/faculty/projects/ftrials/scopes/sco_phot.htm)에서 발췌하였습니다. 

1925년 테네시주 데이튼의 스코프스 재판이 열렸던 법정 (Rhea County Courthouse) 


클러렌스 대로우(Clarence Darrow, 좌)와 윌리암 제닝스 브라이언 (William Jennings Bryan, 우). (Photo Credit: CORBIS/Bettmann) 


윌리암 제닝스 브라이언 (William Jennings Bryan) 


재판과 관련된 현수막(Read Your Bible) 아래로 지나가고 있는 John Scopes (좌)


 

브라이언에게 질문하고 있는 대로우


 

데이톤에 세워진 반진화 연맹(Anti-Evolution League)


 

재판 동안의 데이톤 시


 

판사 라울스톤(Raulston, 우)과 배심원들


 

브라이언을 진화론이라는 거대한 풍차에 무모하게 돌진하는 돈키호테로 비유한 시카고 트리븐지의 풍자 만화


 

사람이 원숭이와 관계가 없다는 주장은, 원숭이들에게 투표를 실시한다면 지지를 받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시카고 트리븐지의 풍자 만화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Home/Area/Magazines/docs/cen_v18n3_scopes.asp ,

출처 - Creation 18(3):38-41, June 1996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67

참고 : 3677|4010|3051|2148|2061|729|3054|3056|3242|3244|3241|485|4046|2349|2853|4639|5740|707|3581|5371|4828|5003|4831|5474|5991|5507|4245

정광도
2013-11-11

창조과학에 대한 오해와 진실 1


     창조과학 운동을 하고 있는 우리에게 많은 분들이 왜 ”이름이 창조과학이지?”라고 묻습니다.

20세기 초, 영국의 유명한 전기전자공학자가 광장에서 젊은이들에게 예수님의 부활을 증거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다윈의 진화론으로 인해 교회를 기피하는 청년들에게 하나님이 창조주시고, 예수님이 바로 그 창조주이시고,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이 땅에 오셨고, 우리가 주님과 같이 부활할 것이라고 외쳤습니다. 영국 청년들에게 허구의 진화론을 믿지 말고 교회로 돌아오라고 간절히 외쳤습니다.

그가 바로 존 암브로스 플래밍(John Ambrose Fleming)이며, 이극진공관을 발명하여 오늘날의 전자공학 시대를 연 장본인입니다. ‘플래밍의 왼손법칙’도 그의 발견입니다. 그의 발명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정보통신 시대는 열리지 않았을 지도 모릅니다. 플래밍은 진화론의 논리를 깨지 않고서는 주일학생들을 유지하기도 어렵고, 새롭게 전도하기도 힘들다는 사실을 안 것입니다.

19세기 후반에 진화론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발표한 영국의 찰스 다윈은 케임브리지 대학의 신학생이었으며, 그의 어머니는 그가 영국 국교회 교구목사로 살기를 원했으나, 다윈은 예수님의 부활과 구원을 확신하지 못하였고, 모든 생물은 저절로 만들어졌다는 신념을 가지고 다양한 동식물의 분포와 성장을 보고 정리하여 진화론을 주장하였습니다. 그는 철저한 유물론적 무신론자가 되었으며, 진화론은 이러한 사상 위에서 전개된 이론입니다.

다윈의 진화론은 자유주의 물결이 교회에 불기 시작한 영국교회에 큰 타격을 가하였고, 젊은이들은 인생에 대해 ‘예수님’ 이외의 다른 과학적 대안이 있다고 믿고 교회를 떠나가기 시작하였습니다. 다윈의 진화론은 영국뿐만 아니라, 유럽의 거의 모든 교회를 황량하게 만들었습니다. 다윈의 진화론은 매일 우리 안방의 TV를 통해서 우리 귀와 눈을 계속 자극하고 있으며, 진화교를 믿고 살도록 우리의 자녀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 어느 교회의 창조과학 주일의 설문조사에서 30%의 성도가 진화론으로 인해 신앙이 흔들린다고 하였고, 70%는 중고등학생들이 진화론으로 인해 교회를 떠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는 공공연한 교회의 현실입니다. 그 교회는 가장 보수적인 교단의 모범적인 교회 중의 하나 입니다. 다른 교회의 형편은 더 참담할 것입니다.

지난 2013년 9월30일 남서울교회에서 개최된 ‘선교사와 목회자를 위한 창조과학 세미나’ 후, ”창조과학이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는데 도움이 됩니까?”라는 설문에서 ”매우 도움이 된다”가 73% 이고 나머지는 ”많이 도움이 된다” 라고 응답하였습니다. 두 개의 설문조사 결과는 한국의 모든 교회가 ‘진화론’으로 인해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으며, 목회자/선교사 자신조차도 진화론으로 인해 성경을 어느 정도 의심하고 있음을 보여 주는 슬픈 보고입니다. 세미나에 참석한 한 분은 진화론에 올바로 대처하지 못하는 한국교회를 생각하며 계속 울고 계셨습니다.

진화론은 ‘과학’이라는 탈을 쓴 유물론(Materialism)과 자연주의(Naturalism) 사상의 종교입니다. 진화론자는 자신의 유전자를 후대에 전해 주는 것으로 영생한다고 생각할 정도입니다.

진화론에 대해 논리적으로 그 잘못을 지적하고, 창조의 설계를 밝히는 것은 신학자의 영역이 아닙니다. 모든 기독교 과학자들은 마땅히 창조과학을 연구하고, 진화론으로부터 교회를 보호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여야 합니다. 이를 거부하는 것은 기독인 과학자의 자세가 아닙니다.

플래밍이 시작한 창조과학 운동은 과학으로 하나님의 존재를 증명하려고 하는 운동이 아닙니다. 창조과학 운동은 진화론으로부터 교회와 청소년을 보호하고, 진화론의 허구를 밝히고 성경의 창조와 관련된 모든 말씀이 옮음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변증하는 것입니다.

‘창조과학’이라는 이름을 사용해야 하는 이유를 이제 깨닫게 되었을 것입니다. 창조진리는 성경에 있고 변치 않습니다. ‘창조과학’은 과학자로서 창조진리에 배치되는 진화론의 허구성을 연구하고 성도들에게 알리고, 창조진리가 옳음을 기독교 과학자로서 변증하는 것입니다.

오랜 동안 진화론 교육으로 성장하고 그 진화론 바탕 위에서 과학의 이론을 전개 해온 기독교 과학자들이 진화론을 배척하고 스스로 창조신앙으로 돌아와서 창조과학 운동을 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닙니다. 기독교 과학자가 진화론의 틀을 깨고 신학자/목회자를 적극적으로 돕지 않으면, 서구의 교회가 몰락한 길을 걷게 됩니다. 청소년들은 진화론의 틀 안에 점점 갇혀가고 있지만, 교회 차원이나 교단 차원의 대책은 전무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진화론으로 오염된 교회를 정화하는 데 있어, 창조과학 운동 이외에는 대안이 없습니다.서구 유럽과 미국의 신학자는 진화론에 굴복하여 대부분 유신진화론자로 변절해가고 있습니다. ”하나님이 진화의 방법으로 사람도 만드셨다”는 해괴한 논리를 펴고 있습니다. 신학자들이 온갖 이상한 논리를 펴면서, 진화론과 성경을 조화시키려고 전통적인 성경해석을 진화론에 맞추어서 새롭게 해석하고 있습니다. 진화론을 수용하는 교회는 동성애도 수용하는 추세입니다. 교회가 진화론을 조금이라도 수용하면, 그 교회는 점차 성경을 멀리하고 결국 문을 닫게 되는 것이 여러 나라에서 증명되고 있습니다. 창조신앙이 바로 선 교회는 진화론에 절대 굴복하지 않고 성장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미국 교회가 그나마도 유지되는 것은 창조과학자들의 노력과 희생의 도움도 큽니다.

과학의 발전이 진화를 증명해 줄 것으로 기대하였으나, 최근 분자생물학이 발전하면서 ‘진화’로는 생명의 최초 탄생과 다양한 종류의 생물의 진화가 불가능함이 점차 분명하게 밝혀지고 있습니다. 인간의 생명 정보는 더 우수한 지식과 지혜를 가진 창조주만 부여할 수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혹자는 말하기를 ”그러면 생물학자들이 진화를 포기하고 창조주를 믿게 되겠느냐? 과학은 과학자에 맡겨 두고 우리 교회는 신앙에만 몰두하자.” 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 논리에는 매우 중대한 결함이 있습니다. 그 첫째는 그러는 사이에 우리의 청소년들은 진화론 종교에 자신을 의탁하고 교회를 떠나갑니다. 둘째는 얼마든지 진화론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교회를 지킬 수 있는데, 자신의 안일함으로 몰락해가는 교회를 쳐다만 보는 중대한 죄를 범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영국교회는 그렇게 하다가 결국 몰락하였습니다. 몰락한 영국과 유럽의 교회가 다시 회생할 것이라고 보는 신학자는 아무도 없습니다. 한국교회도 마찬가지가 될 수 있습니다.

전북 지방에서 매년 1 주간씩 ‘창조과학 청소년 캠프’가 열리고 있습니다. 그 캠프에 참석한 중고등학교 주일학생의 80% 정도는 창조신앙으로 돌아오지만, 나머지는10~20%는 진화론을 여전히 신봉합니다. 창조과학 캠프에 참여하지 않은 주일학교 청소년 50%는 진화론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참담한 현실을 한국교회는 외면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창조과학 강의를 받은 한 고등학생이 말하기를 ”제 형이 이 강의를 들었다면 교회를 떠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저도 교회를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일찍 우리교회에서 이런 강의를 들었다면, 형이 교회를 떠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왜 이제 오셨습니까?”

소련의 독재자 스탈린은 신학생이었으나, 다윈의 진화론을 읽고 무신론적 유물론자가 되어 공산주의자가 되었고, 수 천만 명의 백성을 고문하고 죽였고, 김일성을 부추겨서 남한을 공격하여 수백만 명을 죽이게 하였습니다.

진화론 공격에 대해 교회가 가만히 있으면, 지금은 술집으로 변해 버린 영국의 어느 웅장했던 교회처럼 될 수 있습니다. 그 교회를 설립했던 앞 세대의 성도들은 자기 세대 이후에 진화론이 그 교회를 완전히 황폐하게 할 줄 몰랐습니다. 그들도 진화론의 교회 유입을 막지 못한 책임이 없다고 누구도 말하지 못할 것입니다.

오늘날 교회를 공격하는 가장 강력한 ‘우는 사자’는 진화론입니다. 이 선한 싸움을 부끄러워하며, 숨는 자가 많습니다. 요한계시록 21장 8절에 그 싸움에서 두려워하여 기피한 자들에 대한 엄중한 심판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요한계시록 13장은 말세의 큰 믿음의 전쟁이 있을 것이라고 예언하고 있습니다. 그 전쟁에서 많은 성도들이 대패하고, 천국의 유산을 상속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언하고 있습니다. 교회는 진화론과의 전쟁에서 벌써 대패하고 있는 실정이며, 서구의 교회는 이 싸움에서 꽁무니를 빼고 도망 다니다가 문을 닫고 있습니다.

오늘날 교회가 창조과학 운동을 하는 것은 이 세대에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의 귀한 사명입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지혜로 힘을 모아 교회와 주일학교 청소년을 지켜야 합니다.

모든 교회는 스스로 진화론에 대적할 창조과학자들을 양성하고, 전 교인들이 창조신앙으로 무장하도록 훈련하여야 합니다. 모든 성도는 진화론의 실체를 분명히 자세하게 알아야 하고, 진화론이 교회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도 알아야 합니다.

그리고 진화론자들이 거짓이라고 외치는 성경말씀이 진리임을 바로 배워야 합니다. 그리고, 믿지 않는 자들에게 창조의 진리를 전해야 합니다. 그리고 자녀에게 창조진리를 가르쳐서 교회가 굳건히 서 가도록 해야 합니다.    

 

*참조 동영상 : 기독교/영국교회 이럴 수가
https://www.youtube.com/watch?v=9h2ii2kKcTE

* ”천지만물을 완벽하게 6일 동안 창조하셨다” (2017. 12. 13. 크리스천투데이)
[인터뷰] 한국창조과학회 회장 한윤봉 교수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0728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783

참고 : 2864|2346|4753|3893|5559|3851|3853|3778|3334|3377|5413|2412|2332|2059|3682|3812|2797|2330|3249|3591|2039|3055|3434|3436|5633|3212|2835|2745|2126|2122|2117|2111|2088|2048|243|240|235|233|231|1147|6107|4487|6480|6639|3782|4241|6211|6356|6169|6473|6096|5083|5274|6461|6075|6634|5796|6292|6476|2647|6174|5718|6180|905|6165|6618|6631|6633|6636|6566|6638|6468|6449|6582|6553

Jerry Bergman, Ph.D
2013-08-09

유신론적 진화론과 창조-진화 논쟁 

(Theistic Evolution and The Creation-Evolution Controversy)


       대학에서 창조-진화 논쟁에 대해서 강연할 때, 가장 흔하게 받게 되는 질문 중의 하나는 ”왜 진화론(evolution)과 기독교신앙(Christianity)을 같이 받아들이면 안 되는가? 하나님이 창조의 방법으로 진화를 사용하셨다고 결론짓는다면 합리적인 것이 아닌가?” 라는 질문이다. 이러한 견해를 ”유신론적 진화론(theistic evolution)”이라고 한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특히 기독교대학의 많은 교수들이 이러한 견해를 가지고 있다. 그들은 이것이 창조-진화 논쟁의 해결책이라고 결론짓고 있다.        

*관련 기사 : ”종교·과학은 함께 가야한다.” 한국교회‘ 창조론 고집’ 일갈 (2013. 8. 4.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598306.html

<신간> 예수와 다윈의 동행 - 신재식(호남신학대 신학과 교수)  (2013. 7. 31.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13/07/31/0903000000AKR20130731125700005.HTML

”다윈은 유신론자… 「종의 기원」은 창조 부정 아니다” (2013. 7. 13. 크리스천투데이)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65266

진화론을 믿는 크리스천 과학자가 있다고? (2009. 6. 19. 오마이뉴스)
[서평] 우종학 박사의 <무신론 기자, 크리스천 과학자에게 따지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159342

'창조의 방법으로 진화를 사용하셨다” (2015. 2. 10. 기독신문)
http://www.kidok.com/news/articleView.html?idxno=90276

나의 대답은 다음과 같이 물어보는 것이다. ”그러면 과학자들이 정의한 것처럼, 최초의 생명체가 무생물로부터 우연히 자연발생(abiogenesis)되어, 무작위적인 돌연변이를 통해서 수많은 동식물들이 만들어졌다는 진화론이 사실입니까?” 진화론이 사실인 것으로 입증되었을 때에만, 진화론과 유신론을 ‘조화시키는(harmonizing)’ 일이 필요할 것이다. 진화론은 입증되지 않았다. 그 증거들 중 하나는 다윈주의를 포기한, 진화론을 믿지 않는 수많은 과학자들과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다. 그들은 과학적 증거들이 진화론을 뒷받침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진화론을 유신론과 ‘조화시킨’ 시도가 선도적 과학자들, 과학 단체, 교육자들, 혹은 법정에 의해서 수용된 적이 없다. 네이처(Nature) 지의 한 편집자는 ”하나님의 손길이 진화의 과정을 이끌었다(즉, 유신론적 진화론)와 같은 노력은 연구자들에게 나쁜 뉴스이다... 그것은 또한 과학적 이치의 핵심에 위협이 된다. 따라서 적극적으로 저지되어야만 한다” 라고 결론짓고 있다 (Nature, 2005, p. 1053).

창조론이 네이처 지에 게재되지 못하듯이, 유신론적 진화론도 네이처 등의 과학 잡지에 게재되지 못하고 있다. 종교와 과학은 영원히 ‘분리된(separate)’ 사고 영역으로, 그 둘은 결코 만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과 결합되어, 오직 자연주의(naturalism)라고 불리는 무신론적 진화론(atheistic evolution)의 글만이 게재될 수 있는 것이다. 이렇게 평범한 책략은 효과적으로 유신론을 몰아내고 있다. 즉, 자연주의적 진화론은 (‘사실’을 의미하는) 과학(science)인 반면, 모든 형태의 창조론은 (사실에 근거를 두지 않은 결론, 즉 ‘믿음’을 의미하는) 종교(religion)라는 것이다.

네이처 지는 그러면서, ‘종교적인 과학자들이 그들의 연구와 그들의 믿음을 어떻게 개인적으로 조화시킬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 학생들에게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질 것’을 제안했다 (Brumfiel, 2005, p. 1062). 그러나 네이처 지 특집 기사에서 논의되었듯이, 세속적 대학에서 이것을 시도하는 사람은 결국 크로커(Crocker) 교수와 다른 수백 명의 사람들처럼 해고되거나, 그러한 논점에 대해 가르치지 못하게 된다. (Nature, 2005, p. 1064).


유신론적 진화론을 가르치는 것은 위험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가장 유명한 과학협회인 미국과학진흥협회(American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Science)는 자기들의 공식 잡지에서 지적설계론(intelligent design)을 ”어떤 높은 지적 존재가 지구상에 생명체를 창조하는 데 있어서 어떤 역할을 했다는 견해”로 정의하고 있다.(Bhattacharjee, 2005, p. 627). 바태차지(Bhattacharjee)는 이러한 유신론적 진화론의 견해는 대부분의 캔자스 과학자들과 교육자들을 공포에 떨게 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그는 지적설계를 학교에서 가르치는 것만으로 ”캔자스는 첨단기술의 회사, 대학교, 그리고 다른 지식 기반 연구자들을 탐탁지 않은 위치에 서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캔자스 대학의 생물학자이자 교육위원회의 26인 과학기준 문서위원회(26-member science standards writing committee)의 의장인 스티브 케이스(Steve Case)가 캔자스에서 K-12(유치원에서 고등학교 3학년) 교육을 과학지식을 가진 우수한 학생들을 만들어내는 교육으로 바꿀 필요가 있는데, ”지적설계를 가르치는 것은 정반대의 일이 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2005, p. 627).

그 기사에서 주장하듯이, 하나님이 ”생명체를 창조하는데 있어서 어떤 역할”을 했다고 가르치는 것은 과학에 무지한 학생들을 만들어내는 일이고, 첨단기술 산업을 캔자스로 옮겨 오지 못하게 만드는 일이라는 것이다. 하나님이 창조의 방법으로 진화를 사용하셨다고 가르치는 것이, 진화론만을 가르치는 것과 어떠한 차이를 만들어내는지에 대한 조사가 명백히 요구된다. 그러고 나서야 우리는 이 논점에 대해서 논의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까지 수행된 조사들에 따르면, 그 반대가 사실임을 보여 준다 (Bliss, 1978). 다시 말하자면, 유신론적 진화론을 가르치는 것은 세계적인 주요 과학 잡지들과 단체들의 주장에 ‘위협’이 되고, ”대부분의 캔자스 과학자들과 교육자들을 공포에 떨게 한다”는 견해가 모든 미국인들 중에서 90% 가까이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Nussbaum, 2005). 2005년 CBS 뉴스와 뉴욕 타임즈가 보도한 기원(origins)에 관한 믿음에 대한 최근 여론조사에 의하면, 일반 대중들 885 명 중의 55%가 창조론자였고, 32%가 유신론적 진화론자였으며, 단지 13%만이 정통 다윈주의자(주된 과학자들과 교육자들이 받아들이는 관점)임이 확인됐다.

심지어 고등교육을 받은 사람들 중에서도 높은 비율의 사람들이 창조론과 지적설계론을 받아들이고 있었다. 유대교 신학교와 HCD 연구소에 의해서 2005년에 실시된 1,482 명의 미국 의사들에 대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무슬림의 60%, 개신교의 63%, 가톨릭의 49%, 유대교의 18%의 의사들이 창조론(Creation)이나 지적설계론(Intelligent Design)을 지지했다 (오차 범위는 ±3%). ”더 높은 지적 존재가 지구상에 생명체를 창조하는 데 역할을 했다”고 믿는 사람들의 견해가 위협이 되는 대신에, (종종 우리 교육계와 주된 과학 잡지, 그리고 과학 단체를 지배하는) 13%의 사람들이 실제적으로 나머지 사람들의 학문적 자유에 위협이 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또 다른 예로는 네덜란드의 과학 및 교육부 장관인 마리아 밴더호븐(Maria Van der Hoeven)이 2005년에 지적설계(창조주의 존재만이 생명체 세계의 엄청난 복잡성을 설명할 수 있다는 생각)에 대한 학문적 토론을 고무할 계획을 발표했었다...(Enserink, 2005, p.1394). 그녀가 토론을 제안하자, 많은 저명한 생물학자들이 공개적으로 가톨릭 신자인 ‘밴더호븐’을 ‘교회와 정부 사이의 경계를 흐리고 있다고’ 맹렬히 비난했다. 또한 즉각적으로 네덜란드 국회의 하원의원들은 그녀에게 빗발치는 적대적 질문들을 퍼부었다. 그곳에서 그녀는 교실에서 지적설계론을 소개하기를 원하는 캔자스 교육위원회 위원에 비유되면서, ”그녀는 중세 유럽의 암흑시대(Dark Ages)로 되돌아가기를 원하는가?” 라며 비난당했다. (Enserink, 2005, p. 1394). (참조 : Creation commotion in Dutch Parliament

”창조주의 존재만이 생명체의 엄청난 복잡성을 설명할 수 있다”라는 견해에 대한 단순히 학문적 토론을 해보자는 주장에 대해 이토록 적대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은, 90%에 가까운 미국인들이 가지고 있는 견해임에도 불구하고, 교육자들과 과학자들이 반대하는 정도가 어느 정도로 극렬한 지를 보여주고 있다. 밴더호븐은 ”자연 세계에서 지적설계에 대한 생각은 거의 피할 수 없다” 라고 생각하는 델프트(Delft) 대학의 유명한 나노물리학자인 시스 데커(Cees Dekker)”에 의해 영향을 받았음이 밝혀졌다 (Enserink, 2005, p.1394).

10년도 더 전에, 버지니아 대학 종교학과의 데이빗 리틀(David Little)은 다음과 같이 의견을 말했다.

”내 생각으로는 현 세계에서 종교적 및 이념적 차별과 핍박에 대한 이슈보다 종교와 공적 생활의 관계에 있어서 더 중요한 주제는 없다” (1990, p. 3).

위에서 토론된 네이처 지와 사이언스 지의 기사에서처럼, 밴더호븐 사건은 이것을 웅변적으로 잘 보여주고 있다. 게다가, ”하나님의 손길이 진화의 과정을 이끌었다(유신론적 진화론)”고 믿는 사람들도 또한 종종 같은 문제로 창조론자들이 경험하는 것보다 더 악화된 상황을 경험하게 된다. 예를 들면, ”왜 생물학 문헌들에서 지적설계 이론가들의 논문들을 볼 수 없는가” 라는 질문을 받았을 때, 윌리암 뎀스키(William Demski) 박사는 ”지적설계에 대한 비판가들은 생물학에서 지적설계를 없애는 것을 그들의 도덕적 의무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생물학자가 지적설계를 옹호하는 연구 논문을 발표한 후에 받게 될 괴롭힘을 피하길 원했기 때문이다”라고 대답했다. ”지적설계론자로 알려지게 되면, 그들은 괴롭힘을 당하고, 온갖 조롱과 비난을 받으며, 이후로 그들의 이름에 대한 인터넷 검색은 지적설계와 관련되어 나타나기 때문이다. 종교재판소에 오신 것을 환영하오!” (Dembski, 2004, p. 305).

현대 진화론과 신학과의 관계는 높은 수준의 논리성을 요구하는 과학자들을 몹시 ‘우물쭈물하게’ 만들고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어떤 과학자들은 많은 자유주의 신학자들과 더불어, 하나님이 태초에 우주를 만드시고 나서, 자연의 법칙들과 진화를 통해 일하셨다고 제안한다. 꿩 먹고 알도 먹으려는 이러한 어리석은 방식은, 종교가 무신론과 뚜렷하게 구별되지 않는다면, 과학과 종교가 양립될 수 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다 (Provine, 1988, p. 10).

프로빈(Provine)은 진화론과 유신론이 양립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1) 유력한 무신론자이거나 (2) 명백히 상황을 비과학적으로 생각하는 자이거나 (3) 어떠한 조그마한 증거조차도 존재하지 않는 실체나 과정을 존재한다고 주장하는 자라고 말한다 (Provine, 1988, p. 10).

프로빈은 ”지적으로 정직한 크리스천 진화론자라는 입장이 존재할 수 있는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 답은 분명히 ‘아니오’ 라고 결론짓고 있다. 프로빈은 유신론적 진화론자가 되기 위한 유일한 길은 그들의 머리를 ‘교회 출입문에’ 맡겨두고 교회에 들어오는 것이라고 덧붙이고 있다(Provine, 1988, p. 10). 이것은 숀본(Schonborn) 추기경의 최근 성명으로부터 나온 외침에서 분명하다. ”공통 조상이라는 면에서는 진화가 사실일지도 모르나... 신다윈주의적 측면에서의 진화(지시되지 않고, 계획되지 않은 무작위적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의 과정)는 사실이 아니다” (Holden, 2005, p. 996 에서 인용). 홀덴(Holden)은 ‘많은 과학자들을 어지럽힌’ 진화론에 대한 숀본의 ‘공격’에 대해 진화 과학자들이 즉각적으로 반응했음에 주목했다. 바티칸의 사제이며 천문학자인 조지 코인(George Coyne)은 숀본을 반박하면서, 인간과 모든 생명체는 지시되지 않고, 계획되지 않은, 무작위적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의 결과라는 관점을 방어하고 있었다. (Holden, 2005, p. 996). 기독교뿐만 아니라, 모든 종류의 유신론에 대해 이처럼 반대되는 견해는 상상하기 힘들다.


결론

유신론적 진화론은 많은 이유들로 인해 창조-진화 논쟁을 진정시키기 위한 분명한 해결책이 아니다. 선도적인 교육자들, 과학자들, 많은 과학 단체들이 하나님을 포함시키는 모든 세계관에 대해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기 때문에, 실제로 유신론적 진화론은 창조론 만큼의 반대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창조-진화 논쟁에 대한 해결책은 과학과 성경을 공평하게 취급하는 입장을 수용하는 것이 아니라, 과학적 데이터에 의해서 지지되는 입장을 수용하는 것이다.



References

.Bhattacharjee, Yudhijit. 2005. 'Kansas Gears Up for Another Battle Over Teaching Evolution.' Science, 308:627.
.Bliss, Richard. 1978. A Comparison of Two Approaches to the Teaching of Origins of Living Things to High School Students in Racine, Wisconsin. Ph.D. Thesis, University of Sarasota.
.Brumfiel, Geoff. 2005. 'Who has Designs on Your Students' Minds?' Nature, 434:1062-1065.
.Dembski, William A. 2004. The Design Revolution: Answering the Toughest Questions about Intelligent Design. Downers Grove, IL: InterVarsity Press.
.'Dealing with Design.' Nature, 434:1053.
.Enserink, Martin. 2005. 'Is Holland Becoming the Kansas of Europe?' Science, 308:1394.
.Holden, Constance. 2005. 'Vatican Astronomer Rebuts Cardinal's Attack on Darwinism.' Science, 309:996.
.Little, David. 1990. 'Religion and Public Life.' First Things. March, page 3.
.Nussbaum, Paul. 2005. 'Can God and Evolution Coexist?' Philadelphia Inquirer, May 30.
.Provine, William. 1988. 'Scientists, Face It! Science and Religion are Incompatible.' The Scientist, September 5, p. 10.


Footnote
1. Actually, advocates of intelligent design hold a wide variety of religious positions from creationism to theistic evolution to agnosticism. The focus of ID is limited to the search for evidence of intelligent design in the biological world. The Nature and Science articles quoted in this paper are not refering to ID, but theistic evolution.

* Jerry Bergman is on the Biology faculty at Northwest State College in Ohio.

 

*참조 : Theistic evolution—a greater fairytale for mankind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2/j21_2_24-27.pd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Fall, the Curse, and the Gospel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1_1/j11_1_11-17.pdf

10 dangers of theistic evolutio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749/

'A child may see the folly of it'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427/

Is it possible to be a Christian and an evolutionist?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304/

Theistic evolution: what difference does it make?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795/

Did the Creator use evolutio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1306/

What does the New Testament say about Creatio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806/

 

인간이 진화로 창조됐다? 용납할 수 없는 '유신 진화론 (2014. 9. 23. 기독일보)
http://m.christiandaily.co.kr/news/인간이-진화로-창조됐다-용납할-수-없는-유신-진화론-46213.html

'유신진화론이 전 세대에 비해 훨씬 더 많이 그리스도인의 주목을 끌고 각광을 받는다고 해서 결코 동조할 수 없다.” (2011. 3. 9. 기독교개혁신보)
http://rpress.or.kr/xe/?mid=sinkan&document_srl=22991&search_target=regdate&search_keyword=201207

창세기 1장 1절, 신앙인들부터 부끄럽게 생각해서야 (2014. 4. 3. 크리스천투데이)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71166

유신 진화론은 복음을 어떻게 파괴하는가? (2016. 1. 9. 기독일보)



번역 - 길소희

링크 - http://www.icr.org/index.php?module=articles&action=view&ID=2701

출처 - ICR, Impact No. 393, 200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242

참고 : 3035|2314|2039|540|1784|2942|2527|2443|2779|2535|2678|1912|1914|2706|2235|2114|548|2378|4636|4766|3426|4765|4244|4635|4579|3591|4548|4542|5112|5272|5462|5466|5461|6107|6110|6135|6146

CGN TV
2013-06-22

[특별대담] 성경과 진화론 양립이 가능한가?


      과학의 달을 맞이하여 CGN TV에서 마련한 특집대담 프로그램 2부 '성경과 진화론 양립이 가능한가?'입니다.

출연자

- 권혁상 교수 (한국창조과학회 부회장, KAIST 교수)

- 김병훈 교수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

- 권진혁 교수 (영남대 물리학과 교수)

- 정선호 교수 (건국대 생명공학부 교수)



링크 - http://www.cgntv.net/#/tv/15550/1386/2875/vlist.cgn

출처 - http://www.cgntv.net/#/tv/15550/1386/2875/vlist.cgn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81

참고 :

미디어위원회
2012-12-31

2012년 창조과학 10대 뉴스


       2012년 한 해 동안에도 진화론이 허구적 이론임을 가리키는 수많은 증거들이 쏟아져 나왔다. 올 해 한국창조과학회 홈페이지에 게재됐던 창조-진화 이슈들 중에서 10대 뉴스를 선정해 보았다.  

 

1. ‘엔코드’ 연구로 유전체의 초고도 복잡성이 밝혀지다 : ‘정크 DNA’ 개념의 완전한 몰락.

2012년 9월 사람의 유전체(human genome)는 극도로 복잡하며 지적으로 설계되었음을 선포하고 있는 30개의 연구 논문들이 동시에 발표됐다. 진화론적 관점에서, 이것은 그동안 주장되어 오던 ”정크(Junk, 쓰레기) DNA” 신화에 완전히 결정적인 타격이 되고 있었다. 대규모 국제적 연구 노력인 ‘엔코드(ENCODE, Encyclopedia of DNA Elements)’ 프로젝트는 인간 게놈 프로젝트를 확장하여 2003년에 시작되었는데, 전체 인간 유전체의 기능을 지도화 하고 특성화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간 유전체를 이루는 DNA의 2% 가량은 단백질 생성에 관여하는 유전자로, 몸 구성 및 생리적 기능 유지 역할을 한다. 반면 유전자가 아닌 나머지 98%는 별다른 기능이 발견되지 않아 과학자들로부터 '정크 DNA'로 불렸었다.

Nature 지에 발표된 선도적 연구 논문들에서, 저자들은 ”이러한 데이터들은 잘 연구된 단백질 암호 영역 외에 있는 유전체의 80% 영역에 대한 생화학적 기능들을 알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엔코드 프로젝트의 수석 과학자 중 한 명인 톰 진저라스는 이렇게 말했다. ”거의 모든 뉴클레오타이드 마다 어떤 종류의 기능과 관련되어 있다. 그리고 이제 우리는 그것들이 있는 곳이 어디며, 무엇과 결합하고 있는지, 조합되어 있는 것이 무엇인지 등을 알 수 있게 되었다.” 연구팀은 마치 전등을 켜고 끄듯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스위치 DNA'가 게놈 안에 400만 개나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리면 나머지 20%의 유전체는 무엇인가? 그들도 역시 기능을 가지고 있는가? 엔코드의 수석 분석 조정자인 이원 버니에 따르면, 그것 역시 의미 없는 정크는 아닐 것이라는 것이다. 버니는 인터뷰에서 말했다. ”80%는 곧 100%가 될 것입니다. 불필요한 DNA 부분은 정말로 없습니다. 이제 ‘정크(쓰레기)’라는 비유는 유용하지 않습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474>

 

2. 소행성 충돌에 의한 공룡 멸종 이론의 종말 : 고농도의 이리듐 등은 습지에서 형성될 수 있었다.

소행성 충돌에 의한 공룡 멸종 시나리오에 대해서 얼마나 많은 다큐멘터리들이 만들어져 왔었던가? 얼마나 많은 책, 잡지, 뉴스, 방송 매체들이 그 시나리오를 선전해 왔었는가? 한 새로운 연구는 소행성 충돌이 공룡들의 멸종을 초래했다는 주장을 뒤집어엎는 놀라운 결과를 보고하고 있었다. 그것은 충돌을 확인하기 위해서 사용됐던 지질학적 증거들을 재해석함으로써 이루어졌다. 이 발견이 확증된다면, 소행성 충돌로 공룡들이 멸종됐고, 후에 한 충돌로 인해 많은 대형 포유류들이 멸종했다는 이론은 이제 폐기되어야 하는 것이다.

PhysOrg(2012. 4. 23) 지가 보도한 미국 지질조사국의 연구에 의하면, 고농도의 이리듐(iridium), 자기 소구, 티탄자철광 입자 등과 같은 충돌 표지들은 블랙 매트(black mats)라 불려지는 습지와 늪지대에서 형성될 수 있음이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충돌 표지들은 백악기-제3기(K-T) 멸종과 12,900년 전으로 주장되는 클로비스 문명의 멸망을 지지하는 것으로 사용되어 왔었다. 피가티 등은 PNAS 지에 게재한 논문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 ”본 연구에서 우리는 미국 남서부와 칠레 북부의 아타카마 사막에 있는 약 6천 년에서 4만 년 이상의 연대 범위에 있는 블랙매트를 조사했다. 우리는 10~13개 장소에서 연대와 위치에 관계없이, 벌크 및 자성 퇴적물에서 고농도의 이리듐, 자기 소체, 블랙 매트의 내부 또는 기저부에 티탄자철광 입자들을 발견했다. 이것은 이들 표지 물질의 상승된 농도가 외계 소행성의 격변적 충돌 사건에 의한 것이 아니라, 습지계의 일반적인 과정들로부터 생겨날 수 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듀크 대학의 폴 베이커는 패러다임의 변화를 초래할 충격적인 연구 결과에 긍정적인 의미를 부여하려고 노력하고 있었다. ”이것은 과학적 가설이 어떻게 생겨나고 어떻게 폐기될 수 있는지에 관한 좋은 사례로써 교훈이 되고 있다”. 어떤 가설이 시간이 흐르면서 더 나아지고 더 정확해지지 않는다면, 이 사례와 같이 수십 년 동안 과학적 에너지를 낭비하고 번복되는 비극적 이야기로 끝마쳐질 수 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371>

 

3. 캄브리아기 절지동물도 복잡한 뇌를 가지고 있었다 :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캄브리아기의 폭발.

진화론에 의하면 고생대 캄브리아기에는 하등한 생물들이 출현하고 복잡한 생물들은 상당한 시간이 흐른 후에 진화로 등장해야 한다. 그러나 화석 기록은 그렇지 않았다. 2003년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고등생물로 여겨지는 척추동물인 물고기 500여 마리가 발견되었고, 2011년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된 새우는 3,000개의 렌즈들로 이루어진 고도로 정교한 겹눈을 가지고 있었다. 이제 2012년 중국에서 발견된 5억2천만 년 전 캄브리아기의 한 멸종된 절지동물 화석은 복잡한 커다란 뇌(brain)를 가지고 있었다.

삼엽충을 포함하여, 캄브리아기의 절지동물들은 명백히 뇌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발견된 이 화석은 부드러운 뇌 물질 인상이 너무도 분명히 보존되어 있어서, 과학자들은 뇌로부터 눈동자로 이어지는 신경 경로를 추적할 수 있었다. 언론 보도에서 니콜라스는 뇌의 진화를 가정하고 있었지만, 진화론적 예측과는 맞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 ”기본적인 신경계 패턴이 어떻게 5억2천만 년 이상 유지될 수 있었는지는 놀라울 뿐이다... 푸시안후야의 뇌와 시엽은 절지동물 신경계가 캄브리아기 초기부터 그 복잡성을 획득했음을 가리키고 있다”

캄브리아기의 폭발은 대략 5억3천만 년 전에 일어났다. 그때 현대적 모습의 동물들이 갑자기 화석 기록에서 처음으로 등장한다. 캄브리아기의 절지동물 화석은 겹눈과 같은 정교한 감각기관들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신경계의 다른 부분은 일반적으로 화석화되기 전에 분해되어 소실된다. 이제 중국에서 발견된 초기 절지동물은 더듬이 신경, 시각로, 시신경 등을 포함하여 극도로 잘 보존된 뇌를 가지고 있었다. 이것은 현대의 곤충 및 갑각류의 것과 매우 유사한 것이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497>

 

4. 연체동물의 진화와 모순되는 굴의 게놈 분석 : 굴은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다.

굴(oysters)의 유전체(genome)가 분석됐는데, 굴은 (대략 21,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사람보다 많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가지고 있었으며, 다른 생물에는 없는 250개의 단백질들을 가지고 있었다. 진화론적으로 굴은 사람보다 매우 하등한 생물이다. 그런데 어떻게 하등생물이 사람보다 많은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까? 그리고 이러한 방대한 유전 정보는 어디에서 왔는가? 또한 다른 동물 7종류의 게놈과 비교했을 때, 굴만이 가지고 있는 유전자는 무려 8,654개 였음을 연구자들은 발견했다. 이러한 독특한 유전자들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무작위적 돌연변이로 모두 우연히 생겨났는가?

굴은 높은 이동성을 가지는 생물이 아니기 때문에, 환경의 변화와 요동에(강 하구나 조간대 지역 같은) 견디면서 살아가야 한다. 그들은 대기 노출, 독성물질 노출, 온도 변화, 염도 변화 등과 같은 변화에 적응하며 살아가기 위해서는 많은 세트의 유전자들이 필요하다. 정말로 연구자들은 유전적으로 프로그램 되어 환경 적응에 기여하는 7,938개의 유전자들을 확인했다. 이것은 생명의 기원에 있어서 창조 모델과 매우 적합한 발견인 것이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510>

 

5. 진화론자들의 Y 염색체 충격 : 침팬지와 사람의 Y 염색체는 ‘끔찍하게’ 달랐다.

최근 침팬지 Y 염색체(Y chromosome)의 염기서열이 완전히 해독되었다. 매사추세츠 캠브리지의 데이비드 페이지와 연구팀은 침팬지와 사람의 Y 염색체가 서로 ‘끔찍하게(horrendously)’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그는 왜 '끔찍하게'라는 단어를 사용했을까? 왜냐하면 그는 진화론에 근거하여 침팬지는 사람의 가장 가까운 진화론적 친척으로 믿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페이지의 연구팀은 침팬지 Y 염색체는 단지 2/3만이 사람 Y 염색체와 유사한 유전자들 또는 유전자 가계를 가지고 있었고, 단지 47%만이 사람과 같은 여러 단백질 암호 부분을 가지고 있었으며, 또한 침팬지 Y 염색체의 30% 이상이 사람 Y 염색체와 정렬 시에 대응 부분이 결여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각각의 Y 염색체 사이에 이러한 뚜렷한 차이를 보면서, 페이지는 이제 ”사람과 침팬지 Y 염색체 사이의 관계는 산산조각 났다고” 말했다. 이러한 사람 Y 염색체와 침팬지 Y 염색체 사이의 '엄청난 차이'는 진화론의 주장처럼 이들이 공통조상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 독특하게 설계되었다는 주장이 더 합리적임을 가리키는 것이다. 지적설계는 Y 염색체의 존재뿐만이 아니라, 염색체의 존재 이유도 설명할 수 있다. 확실히 이것들은 우연히 어쩌다가 발생하지 않았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458>

 

6. 에디아카라 동물군은 육지식물일 수 있다!

 에디아카라(Ediacaran) 생물군은 캄브리아기의 폭발에 앞서 존재했던 다세포 바다생물이라고, 진화론자들은 오랜 기간 선전해왔었다. 이제 호주의 고전적인 에디아카라 화석에 대한 재분석 결과 놀라운 사실이 밝혀졌다. 그들은 캄브리아기 생물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아마도 땅에 살았던 육지식물일 수 있다는 것이다.

오레곤 대학의 그레고리 리톨랙 교수는 호주 남부의 에디아카라 생물 화석을 포함하고 있는 지층 암석을 조사했다. 그는 에디아카라 생물은 고대 해양의 다세포 생물의 조상이 아니라, 대신 ”육지생물인 지의류(lichen) 또는 다른 미생물 군집”이라는 것이다. 그의 결론은 세계의 다른 지역의 에디아카라 화석 분류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으며, 이제 이러한 발견으로 인해, 생물의 계통발생에 관한 기존 지식의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 발견은 생명계통수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 왜냐하면 동물의 조상 위치에서 에디아카라 화석을 끌어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리톨랙은 말했다. ”이 화석들은 일급 과학적 미스테리였다... 그들은 지의류, 다른 미생물군, 균류 자실체, 점균류, 생물 토양 표층, 심지어 서릿발의 흔적일 수도 있다”고 제안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545>

 

7. 수성의 자기장 지각은 창조론의 예측과 일치했다.

수성(Mercury)은 독특한 창조와 젊은 태양계에 대한 많은 단서들을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어, 수성의 밀도와 조성은 행성들에 대한 진화 모델과 일치하지 않는다. 그리고 수성 표면의 지질학과 자기장은 너무도 활발해서 수십억 년의 오래된 연대와 조화될 수 없다.

창조과학자인 러셀 험프리는 28년 전 CRSQ 저널에 그의 자기장 모델과 예측을 기술하면서, 미래의 언젠가는 과학자들이 수성의 지각 암석에 ‘잔류 자화(remanent magnetization, 남아있는 자기)’를 발견할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는 ”수성이나 화성의 오래된 화성암 암석들은 달의 암석이 가지고 있는 것처럼 자연적인 잔류자화를 가지고 있을 것이다”라고 썼었다.

최근 수성 탐사선인 메신저 호의 자력계는 수성의 북부 지방에 있는 화산성 지각 암석의 자기장을 분석했다. 그 결과는 2012년 3월에 열린 43번째 ‘달과 행성과학 컨퍼런스’에 발표됐는데, 수성의 자기장이 반대 극성이었던, 그리고 현재 자기장보다 더 강했을 ”잔류 자기장”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험프리는 이렇게 말했다 : ”나는 수성의 지각 자화가 발견되어 기쁘다. 왜냐하면 내가 1984년 CRSQ 논문에서 발표했던 행성 자기장에 대한 예측이 또 하나 성취됐기 때문이다. 화성의 지각 자기화에 대한 예측은 10년 전에 성취되었다. 이제 수성에서도 다시 성취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404>

 

8. 마그마의 빠른 상승에 관한 새로운 연구 : 거대한 용암 대지는 빠르게 만들어질 수 있었다.

인도의 데칸 트랩(50만㎢에 이르는 광대한 용암대지), 특히 시베리안 트랩에는 지구 표면 근처에 막대한 양의 용암이 쌓여있다. 이들 용암은 수백만 년에 걸쳐 형성되었다고 많은 지질학자들은 가정해왔다. 그러나 이러한 가정을 시험한 최근의 연구들은 그 반대였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즉, 마그마는 매우 깊은 곳으로부터 빠르게 이동했다는 것이다.

2007년에 지질학자인 앤드류 스넬링에 의해서 재검토된 연구들은 마그마가 급속히 상승했음을 확인했다. 그리고 충분히 커다란 파이프들을 통해 빠른 속도로 상승했고, 지구 표면에 거의 대륙 크기의 용암 대지들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지 수백 년 안에 형성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어떻게 마그마가 그러한 빠르기로 올라올 수 있었을까?

2012년 Nature 지에 발표한 보고에 의하면, 탄소가 풍부한 마그마가 실리콘을 함유한 물질과 혼합됐을 때, 지각 암석을 구성하는 휘석 광물처럼, 실리콘은 마그마의 탄소 함량 용해도를 낮춘다. 이 과정은 녹아있는 용암으로부터 이산화탄소 가스를 배출시킨다. 상승하는 마그마는 지속적으로 이산화탄소 가스를 방출하여, 마그마의 상승을 이끄는 추진력을 제공했다고 제안했다. 그래서 이제, 지질학자들은 화산 마그마가 빠르게 대륙 지각을 통해 급속도로 상승했을 뿐만 아니라, 어떻게 그런 일이 일어났었는지를 설명할 수 있는 설득력 있는 메커니즘을 가지게 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301>

 

9. 현대적 모습의 2억3천만 년 전(?) 진드기 : 심지어 호박 속 아메바도 동일한 모습이었다.

과학자들은 이탈리아의 트라이아스기 지층에서 발견된 70,000개의 호박(amber) 방울들을 스캐닝한 후에 2마리의 진드기를 발견했다. 진화론적 연대로 그 호박은 2억3천만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고대의 진드기는 현대 진드기의 모습이었을까, 아니면 다른 모습이었을까? 놀랍게도 고대의 진드기는 오늘날의 진드기와 거의 동일한 모습이었다. 데이비드 그리말디는 새로운 진드기 화석을 PNAS 지에 보고하면서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그것들은 현대 진드기(gall mites)와 꼭 닮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호박 속에서 같이 발견된 단세포 생물인 아메바도 2억3천만 년(230만 세기)이라는 장구한 세월동안 어떠한 구체적인 변화도 없었다는 것이다. 고생물학자인 지라드 빈센트는 프랑스에서 발견된 호박들 속에 갇힌 아메바에 대해서 기술하면서, ”대부분의 호박 속 아메바들은 현존하는 종들과 형태학적으로 구별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었다. 이제 그리말디의 보고도 또한, 이들 진드기 화석이 들어있는 동일한 이탈리아산 중생대 트라이아스기 호박 속 아메바는 오늘날 살아있는 Centropyxis hirsuta라는 이름의 아메바 종과 동일했다는 것이다. (단세포 아메바의 짧은 한 세대 기간을 고려할 때, 얼마나 많은 세대가 지난 후에도 동일한지를 한번 숙고해보라!).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465>

 

10. 뇌 크기는 진화의 잣대로 말해질 수 없다 : 진화론적 가정의 또 하나의 실패.

 뇌(두개골) 크기는 진화의 지표로 사용될 수 없다고 5명의 진화 인류학자들은 주장하고 있었다. 진화론자들은 뇌(두개골) 크기를 인류가 원숭이 같은 유인원으로부터 진화해온 진화의 잣대로써 오랫동안 우리에게 말해왔었다! 이제 그 가정은 매우 의심스러운 것이라는 것이다. 예로엔은 말했다 : ”지능에 대한 잣대로써, 몸체 크기 대 뇌 크기의 비율을 사용할 때, 그 가정은 주로 뇌 크기의 변화에 의해서 주도되어 왔다. 이제 동물에서 뇌 크기와 몸체 크기 사이의 변화 관계는 오랫동안 가정됐었던 것보다 더 복잡한 것으로 나타났다.”

뇌와 몸체의 크기는 진화 시에 서로 영향을 끼치며, 박쥐, 육식동물, 영장류에서 서로 다르게 상호 작용한다고 그들은 주장한다. 그러므로 뇌 크기가 몸체 크기에 따라 상대적으로 증가할 때, 단순히 뉴런의 용량 증가를 자연이 선택했을 것이라는 가정은 부정확한 것이다. 몇몇 박쥐 종에 있어서, 기동성을 증가시키기 위해서 진화가 뇌 크기는 그대로 놔두고 작은 몸체를 가지는 어떤 종을 선호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자주 자연은 뇌 크기가 아니라, 몸체 크기를 선택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그들은 추론했다. 이제 인류 진화의 잣대로 뇌 크기(용량)를 말하던 진화론자들의 주장은 쓰레기통에 들어가게 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507>



출처 - www.creation.or.kr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547

참고 : 6293|6065|4801

정병갑
2012-07-11

왜 창조과학인가? 

(Why Creation Science is Necessary?)


요약

지층과 화석은 진화론자들이 진화의 증거로 주장하는 대상이다. 그러나 지구 표면의 80%를 덮고 있는 지층은 진화론자들의 주장처럼 오랜 기간에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격변에 의해 짧은 기간에 물속에서 형성되었음을 나타내는 과학적 증거가 많이 있다. 또한 화석은 생물이 죽은 후에는 화석이 될 수 없으며 살아있을 때 만들어진다. 화석이 수 억년 동안 똑같은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음을 증거한다. 이러한 증거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이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은 창조-진화의 싸움이 과학적 싸움이 아니라, 과학적 토대위에서 이루어지는 영적 싸움이기 때문이다. 영적 싸움을 싸우기 위해서는 영적 무장을 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창조론과 창조과학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Evolutionists insist that two principle evidences of evolution are fossils and sedimentary layers. More than 80% of the earth surface are covered with sedimentary rocks and layers which are thought to be made by short period of catastrophic Great Flood not by long-period of sedimentations. Fossils can not be made after the creatures are dead. Fossils could be made when they were alive. No changes of external configurations of creatures since over several hundreds of million years indicates that evolutions are not occurred. Despite several clear scientific evidences, it is mystery how the evolution is so much influential on this modern society. I think that's because the argument between creationism and evolutionism is science-based-spiritual. Therefore we have to be armed with spiritual strategy and tactics to win against evolutionism with the support of science. This is the reason why creation science is necessary to educate next generations. 

 

I. 서론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위에 운행하시니라 하나님이 가라사대 빛이 있으라 하시매 빛이 있었고 빛이 하나님 보시기에 좋았더라” (창 1:1-4)

하나님이 창조하신 세상은 처음이 가장 좋았다. 풀과 채소와 나무에는 꽃이 피고 열매가 탐스럽게 열려있었으며, 낮에는 큰 광명체가, 밤에는 작은 광명체와 별들이 있어서 하나님 보시기에 좋았다. 바다짐승과 물에서 번성하는 동물과 날개 있는 모든 새와 땅의 짐승도 보시기에 좋았다. 그리고 하나님이 창조하신 이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다.

이처럼 좋았던 세상이 범죄로 인하여 땅이 저주를 받아서 가시덤불과 엉겅퀴가 자라나게 되었다. 평생에 수고하여야 땅의 소산을 먹을 수 있게 되었고, 흙으로 돌아갈 때 까지 얼굴에 땀을 흘려야 먹을 것을 먹을 수 있게 되었다.

오늘날의 가시덤불과 엉겅퀴는 무엇인가? 왜 이처럼 하나님의 창조는 부인되고 진화론이 모든 문화를 지배하고 있는가? 가시덤불과 엉겅퀴는 완전히 제거하기가 무척 어렵다. 그러나 가시덤불과 엉겅퀴가 자라는 땅에 좋은 나무를 심어서 뿌리가 깊이 뻗고 잎이 무성하게 자라도록 하면 가시덤불과 엉겅퀴는 제대로 자라지 못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퇴치될 것이다. 오늘날의 가시덤불과 엉겅퀴는 진화론이라고 할 수 있고, 좋은 나무는 창조론이라고 할 수 있다. 진화론은 가시덤불 같아서 완전하게 제거하기가 어렵지만, 창조론을 심고 잘 가꾼다면 창조신앙으로 무성하게 자라게 되므로 자연스럽게 진화론이 퇴치될 것이다. 창조과학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II. 본론

1. 진화론의 주장

1) 지층을 통한 주장

진화론에서는 지층을 보면 진화의 증거가 나타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 이유는 오랜 시간에 걸쳐 동일한 속도로 지층이 쌓이고 있기 때문에 지층에는 오랜 시간의 흔적이 나타나 있고, 그 흔적은 결국 지구 나이가 오래 되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진화론에서는 지층이 오랜 기간 동안 동일한 속도로 쌓이게 되므로 지층의 두께를 보면 지층의 연대를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이 이론을 동일과정설이라고 한다.

동일과정설에서는 지층 30 cm가 쌓이는데 대략 5천 년이 걸린다고 한다. 그렇다면 수백 미터 두께의 지층은 수십만 년 동안 쌓였다는 결론이 나온다. 그런데 수십만 년 동안 쌓인 지층의 입자들이 모두 동일한 입자를 보여주고 있는 지층은 수십만 년 동안 똑같은 입자들이 똑같은 속도로 쌓여야만 가능한 일이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할 것인가? 

더구나 수십만 년에 걸쳐 지층이 쌓이는 동안에 지층의 표면이 평평한 모양을 유지하고 있을 수 없다. 풍화작용, 지역적 홍수, 물질의 운반 등등 여러 가지 조건에 따라서 지층의 표면이 깍이거나 더 쌓이게 되므로 평평한 형태를 유지하기 보다는 부분적으로 불규칙한 모양을 나타 낼  밖에 없다. 만약 지층이 오랜 기간 동안 쌓였다면 층과 층 사이는 결코 평평하거나 반듯한 모양일 수 없다.

 

평평한 지층

그런데 지표를 덮고 있는 지층을 살펴보면 층과 층 사이가 매우 평평한 형태를 나타내고 있다. 시루떡처럼 층 사이가 반듯하게 평평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그림 1). 더 놀라운 것은 지구 표면의 80%가 이러한 지층으로 되어 있다는 점이다. 지층이 어떻게 형성되면 이처럼 층과 층 사이가 평평하고 반듯한 모양으로 나타날 것인가?

그 해답은 한 가지 뿐이다. 지층이 물속에서 형성되면 모든 의문이 한꺼번에 해결될 수 있다. 지층이 물속에서 만들어진다면 오랜 시간이 걸릴 이유도 없고, 층과 층 사이가 울퉁불퉁하고 불규칙한 모습으로 보일 이유도 없다. 따라서 지구 표면에서 관찰되는 지층은 모두 물속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그렇다면 언제 이러한 지층이 형성되었을까? 그 해답도 한가지 밖에 없다. 노아 홍수 때를 제외하고는 이러한 현상을 설명할 아무런 방법이 없다. 노아 홍수는 지구 전체를 물로 덮은 엄청난 격변적 현상이기 때문에 이러한 격변에 의해서 짧은 기간에, 북미대륙을 덮을 정도의 넓은 지역에 동일한 지층이 형성될 수 있는 것이다. 수십만 년 ~ 수천만 년에 걸쳐서 일어난 동일과정설로는 현재 지구상에서 관찰되는 지층을 설명할 방법도 이론도 없다.

그림. 1. 태종대의 지층. 이 사진에서 보이는 지층은 층과 층 사이가 울퉁불퉁 하지 않고 시루떡처럼 반듯하다. 그런데 지구 전체 표면의 80%가 이러한 반듯한 지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 뿐만 아니라 바다 밑에는 높이가 4000m, 총 길이가 8만km 정도의 바다산맥이 존재하기도 하는데(그림 2), 이 바다산맥의 중앙부에는 폭 25-50 km의 갈라진 틈이 존재한다. 둘레가 4만km인 지구의 표면에 총연장 8만km의 산맥이 존재한다면 이것은 틀림없이 지구가 엄청난 격변에 처한 적이 있음을 나타내는 증거라고 하겠다. 우리는 그 답을 성경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러한 엄청난 격변은 노아 홍수 때임을 성경을 통해서 확신할 수 있다.

그림. 2. 바다 속에 있는 바다산맥. 바다 속에는 높이가 4000m, 총 길이가 8만 km 정도의 바다산맥이 존재하는데, 이 바다산맥의 중앙부에는 폭 25-50 km의 갈라진 틈이 존재한다. 이처럼 엄청난 규모의 산맥은 어떠한 힘에 의하여 형성되었을까?

 

지층은 물속에서 어떻게 형성되는가?

진화론에 의하면 아래쪽에 있는 지층은 연대가 오래된 것이고 위쪽에 있는 지층은 연대가 젊은 것이라고 주장한다. 모든 지층을 이렇게 평가하기 때문에 지층이 물속에서 형성되었는지, 지상에서 형성되었는지 하는 것에 대하여는 관심이 없다. 지구 표면의 80%를 덮고 있는 지층은 물속에서 형성된 것이다. 그렇다면 물속에서는 지층이 어떻게 형성되는가?

그림. 3. 물속에서 지층의 형성. 물 속에서 지층이 형성될 때는 아래 지층이 먼저 쌓이고 위의 지층이 나중에 쌓이는 것이 아니라 t1 층이 먼저 쌓이고 t2층이 그 다음에 쌓이며 t3 층이 가장 나중에 쌓인다. 따라서 전체적으로 큰 화살표 방향으로 비스듬하게 쌓인다. 그런데 지구 표면의 80%가 이러한 지층으로 되어있다. 어떠한 사건에 의해 이러한 대규모의 지층이 쌓이게 되었을까?


1994년 미국 콜로라도 대학 연구진은 크기가 다른 모래를 길이가 길고 큰 수조에 넣고 물을 흘려보면서 지층이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관찰하였다. 물이 흘러가면서 모래는 입자의 크기에 따라 분리되어 층을 형성하였다. 이때 아래층이 먼저 쌓이고 위층이 나중에 쌓이는 것이 아니라 아래층과 위층이 동시에 비스듬한 방향으로 쌓이는 것을 관찰하였다.

이 실험을 통하여 지층이 물속에서 만들어질 때는 위아래로 쌓이는 것이 아니라 물 흐름과 같은 방향으로 비스듬하게 쌓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그림 3). 그런데 지구 표면의 80%를 덮고 있는 지층은 모두 물속에서 만들어졌음이 틀림없다. 그리고 이러한 현상은 노아 홍수 때  짧은 기간에 만들어졌음이 틀림없다. 

 

2) 화석을 통한 주장

대부분의 종들은 멸종해 왔다. 화석이 발견된 퇴적암의 위치에 따른 상대 연대 측정은 계통학에 나타난 종의 순서와 일치한다. 화석이 발견된 층이나 근처에 있는 암석 내의 방사성 원소의 분석에 의거한 정대 연대 측정도 계통학에 나타난 종의 순서와 일치한다. 화석기록의 최근 분석에 의하면 지금껏 살아왔던 모든 종들의 99% 이상이 현재는 멸종된 상태임을 암시하고 있다. 이러한 자료는 종은 한 번 또는 소수의 지각 대변동이 아니라 지구 역사를 통하여 끊임없이 멸종되어 오고 있음을 나타낸다. 특히 20세기 이후에는 각종 자원 개발로 생물의 서식지가 급속도로 파괴되고 있기 때문에, 멸종 속도는 한층 더 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진화론자들은 진화의 과정에서 적응하지 못하고 멸종한 생명체가 화석으로 발견되기 때문에, 진화의 중간 단계 생물이 많이 발견될 것이라고 믿었다. 따라서 진화론에서는 이 중간단계 화석을 빠진 고리(missing link)라고 하였고, 중간단계 화석을 찾아내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다윈도 중간 단계 화석이 많이 발견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중간고리라고 증명될만한 화석은 한 번도 발견된 적이 없다.
중고등학교에서 사용되고 있는 과학교과서 및 생물 교과서에 파충류와 조류의 중간 형태 화석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시조새는 실제로 중간단계가 될 수 없다. 진화론자들은 시조새  날개 끝의 발톱과 부리에 있는 이빨이 중간형태의 증거라고 주장했지만, 이러한 특징은 결코 중간형태의 증가가 될 수 없다. 왜냐하면 현존하는 완벽한 새 중에서도 이러한 특징을 가진 새가 있기 때문이다. 만약 이 특징이 진화의 증거라면 현존하는 완벽한 새도 새가 아니라 중간 형태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조새는 중간 형태가 될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시조새가 발견된 지층보다 훨씬 더 오래된 지층에서 완벽한 새가 발견되었다. 이 사실에서 알 수 있는 것은 일부 파충류는 아직 진화가 덜 된 중간 형태의 시조새로 있을 때, 그보다 훨씬 오래전에 이미 완벽한 새로 진화가 끝난 파충류도 있었다는 뜻이 된다. 이러한 사실은 시조새가 결코 중간형태가 될 수 없음을 나타내는 결정적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남쪽에서 발견된 원숭이였다.

진화론 교과서에 사람과 원숭이의 중간 형태라고 주장한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1924년 레이먼드 다트가 에티오피아의 석회채석장에서 발견하였는데 발견 당시에 ”남쪽에서 발견한 원숭이” 라는 뜻으로 오스트랄로피테쿠스라고 이름지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무릎관절을 근거로 직립보행 - 즉 서서 걸어 다닌 최초의 인류였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무릎관절 뼈가 몸통뼈와 7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것은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 70m 떨어진 곳의 땅 속에서 발견된 뼈를 같은 사람의 뼈라고 주장한 것이다. 이처럼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조작된 것이다(그림 4).

그림. 4.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몸통뼈와 무릎 뼈가 70m 떨어진 땅속에서 발견된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뼈들의 주인이 동일하다고 주장하는 허구를 가지고 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키가 침팬지와 같은 크기고 손가락, 발가락이 길게 휘어져 있다. 만약 사람이 방바닥에서 손을 짚고 걷는다면 손바닥을 땅에 대고 걷겠지만 침팬지는 손등을 땅에 대고 걷는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손등을 땅에 대고 걷는 knuckle walker로 밝혀졌다. 즉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사람의 조상이 될 수 없고 침팬지로 판단된다. 이러한 사실은 프랑스의 과학 잡지인 Science et Vie 1999년 2월호에서 오스트랄로피테쿠스는 침팬지였다는 것을 확인해 주고 있다 (그림 5).

그림. 5.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허구를 나타낸 프랑스 과학잡지. 오스트랄로피테쿠스(Lucy)는 더 이상 인류의 조상이 될 수 없으니 이제 그만 안녕 (Adieu)이라고 프랑스 과학잡지의 표지에서 다루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인류의 조상이라고 하여 우리나라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수록되어 있다. 이것은 과학적 사실이 아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뿐만 아니라 자바원인, 북경원인, 필트다운인, 네브라스카인 등등 모두가 조작되었다는 것이 이미 밝혀져서 국제적으로 유명한 논문집에 논문으로 발표되었다. 과학 교과서에는 과학적 사실만 수록하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조작되었거나 틀린 내용이 많이 실려 있다.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 아닐 수 없다. 

 

수 억년 전의 화석이나 현재의 생물이 똑같은 모양을 보여준다.

화석은 진화의 증거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창조의 증거를 보여준다. 화석 중에는 멸종한 생물의 화석도 있고 현재에도 관찰되는 생물의 화석도 있다. 진화론자들은 은행나무를 살아있는 화석이라고 한다. 잠자리 화석은 3 억년 전의 화석이나 1억 5천만년 전의 화석이나 현재의 잠자리나 모두 똑같은 모양을 보여주고 있다(그림 6). 이것은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강력한 증거이다. 수 천만 년 동안 심지어 수 억년 동안 아무런 변화 없이 동일한 모습을 보여주는 생물을 두고 어떻게 진화되었다고 할 수 있겠는가?

그림. 6. 수 억년 동안 모습에 변화가 없는 화석. 잠자리 화석은 3 억년 전이나 1억 5천만년 전이나 지금의 잠자리나 모습에 전혀 변화가 없다. 이것은 무엇을 설명하는 것일까?

진화론이 사실이라면 각 단계별로 점진적으로 발달된 생물의 화석이 발견되어야 한다. 원시 지층에서는 원시 생물이, 그보다 더 시간이 흐른 지층에서는 조금 더 발달된 생물이, 그리고 최근의 지층에서는 훨씬 더 발달된 생물이 발견되어야 한다. 그러나 선캄브리아기 지층에서는 없던 화석이 캄브리아기에 이르러서는 매우 많은 종류의 발달된 생물 화석이 한꺼번에 발견된다. 진화가 사실이라면 선캄브리아기 이후에 원시적인 생물로부터 점진적으로 조금씩 발달된  화석이 발견되어야 한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현상을 설명할 길이 없어서 궁색하게도 Evolution's Big Bang 이라는 용어를 만들어서 사용하게 되었다(그림 7). 이 용어는 Big Bang에 의하여 우주가 출현했다는 이론에서 따온 용어로써, 진화는 오랜 기간에 걸쳐서 점진적으로 일어나야 하고 지층의 나이가 젊을수록 점진적으로 발달한 화석이 발견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발달된 생물의 화석이 캄브리아기에 갑자기 나타나는 것을 설명하기 위하여 지어낸 말이다.

그림. 7. 진화론에 빅뱅이 일어났다는 타임지 표지. 그 이전의 지층에서는 없던 화석이  캄브리아기에 이르러서 매우 많은 종류의 발달된 생물 화석이 한꺼번에 발견되는 결과를 설명할 방법이 없자 진화론자들이 고안해 낸 진화론의 빅뱅. 생물이 빅뱅에 의하여 출현했다는 설명이 합리적인가? 

 

화석은 격변적으로 형성된다.

화석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하여 초등학교 교과서에는 ”생물이 죽고 그 위에 흙이 쌓이면 화석이 만들어진다”라고 기록되어 있다. 이러한 설명은 완전히 틀린 것이다. 예를 들면 물고기 화석은 모든 뼈가 잘 보존된 채로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우리는 이 화석을 발견하고 과거에 물고기가 어떠한 과정을 거쳐서 화석이 되었는지 알 수 없다. 그러나 물고기가 죽었다면 물위에 뜰 것이다. 그리고 다른 물고기들이 이 물고기를 그냥 놔두지 않고 점점 뜯어 먹거나 분해되어 버릴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완전한 모습의 물고기 화석은 발견될 수 없다. 그러나 비늘까지도 선명한 모습의 물고기 화석은 이 물고기가 살아있을 때 격변적인 상황에서 화석이 되었다는 증거가 된다 (그림 8).

그림. 8. 비늘까지고 선명한 물고기 화석. 비늘이 선명하게 관찰된 물고기 화석은 이 물고기가 살아있을 때 격변에 의해서 화석화된 것이 분명하다. 

언제 이러한 격변적인 상황이 되었겠는가? 우리는 그 답을 성경에서 찾을 수 있다. 성경에는 온 지구에서 화산이 폭발하고 땅이 뒤집히는 엄청난 격변이 일어난 적이 있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 사건이 노아홍수인데 창 6:-7:에 날짜, 장소, 사건을 정확하게 묘사하고 있다. 노아 홍수가 전 지구적 홍수였고 지구 전체를 뒤덮을 정도의 엄청난 격변이었다면 그 증거가 지구에 남아 있을 것이다. 그 증거는 다름 아닌 지층이다. 지구 표면의 80% 이상이 물속에서 형성된 지층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사실은 전 지구적 대홍수를 증거하는 결정적 증거라고 하겠다. 

 

화석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교결물질이 필요하다.

화석은 격변적인 상황에서 만들어지지만 그 과정은 어떻게 일어날까? 요즈음에도 지구상에 큰 홍수가 나고 그로 인해 산사태가 일어나고 산사태에 의해 생물이 매몰되기도 한다. 그러나 이런 산사태로는 화석이 만들어질 수 없다. 왜냐하면 현재 일어나는 산사태 흙은 화석이 만들어질 충분한 조건이 갖추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화석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생물이 매몰된 흙 속에 교결물질이 들어있을 때에만 만들어질 수 있다. 교결물질은 시멘트처럼 생물체 내로 침투해 들어가서 단단하게 굳힐 수 있는 돌국물(?)이라고 할 수 있다.

교결물질은 시멘트국물(?)과 같다고 할 수 있다. 도로 포장을 할 때 레미콘 차에서 시멘트를 도로에 쏟아 붓는 순간에 개구리 한 마리가 레미콘 속에 매몰되었다면 이 개구리는 화석화될 것이다. 그리고 수 개월만 지나도 시멘트 덩어리 속에 골격만 남은 개구리 화석으로 나타날 것이다. 따라서 화석이 형성되기 위해서는 교결물질이 반드시 필요하다.

어떠한 흙속에 이러한 교결물질이 많이 들어있을까? 화산 분출물 속에는 교결물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따라서 노아 홍수 때 깊음의 샘이 터지면서 교결물질이 함유된 화산분출물이 많이 나왔을 것이다. 이 분출물 속에 함유되어있는 교결물질은 매몰된 생물체 내로 침투해 들어가서 화석으로 변했을 것이다.

화석 중에는 어떠한 생물 화석이 많을까? 바다생물 화석이 전체 화석의 95% 이상을 차지한다. 그 이유는 화산 분출물과 화산폭발시 나온 물, 하늘의 창이 열려서 쏟아져 내린 빗물 등이 서로 섞인 저탁류가 낮은 곳으로 흘러 들어가면서 바다생물이 가장 먼저 저탁류에 휩쓸리면서 화석화 과정을 거쳤기 때문이다. 특히 육상동물이나 사람의 화석이 적게 발견되는 이유는 육상동물과 사람은 저탁류에 휩쓸리기 이전에 이미 사망한 후여서 물위에 떠있었기 때문이다. 물위에 떠있는 사체들은 빠른 시간 내에 부패되었을 것이고 화석화 될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2. 진화론과 창조론의 싸움

이상에서 살펴보았듯이 진화론이 주장하는 증거는 과학적으로 진화의 증거가 될 수 없다. 증거가 될 수 없는 내용을 증거로 제시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위증에 해당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이 세상에서 왜 이렇게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가? 도대체 허구로 가득찬 진화론이 왜 이렇게 과학적 사실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을까? 진화론은 지난 150여년에 어떻게 하여 모든 문화의 바탕을 지배하고 있을까?

 

과학적 싸움인가 영적 싸움인가?

진화론과 창조론의 싸움은 과학적인 싸움인가, 영적인 싸움인가? 진화론과 창조론의 싸움은 과학적으로는 이미 승부가 끝난 싸움이다. 더 이상 싸울 가지조차도 없는 창조론의 완벽한 승리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진화론이 더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그 이유는 진화론과 창조론의 전쟁은 영적 전쟁이기 때문이다. 영적 전쟁은 영적 능력이 우세한 쪽이 이길 수밖에 없다. 영적 전쟁에 나가는 전투병이 어떻게 무장하고 나가야 할 것인가? 영적 전쟁에는 영적으로 무장하고 나가야 할 것이다. 따라서 진화론에 물든 젊은 청년들과 학생들을 구해내기 위해서는 먼저 영적으로 무장해야 할 것이다. ”모든 기도와 간구를 하되 항상 성령 안에서 기도하고 이를 위하여 깨어 구하기를 항상 힘쓰며”(엡6:18). 창조론으로 무장하고 전투에 나가야 할 것이다. 이 세상은 영적 전쟁터이다. 잠시만 한 눈 팔거나 전투에 게으르면 그 전쟁에 이길 수 없다. 그 뿐만이 아니라 전략과 전술을 잘못 운용해도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

진화론과의 전쟁에서 전략과 전술은 한국창조과학회가 담당하고 있다. 적절한 자료를 개발하여 진화론과 최전선에서 싸우는 주일학교 교사와 목회자들에게 공급하고 있다. 엄청나게 많은 자료를 개발해두고 있는데, 이러한 자료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으로 창조과학회에서 활동하면 될 것이다. 

진화론과 싸우기 위한 영적 무장을 철저하게 해야 한다. 특히 주일학교 교사는 진화론에 대하여 의문이 있는 학생들에게 진화론의 문제점을 분명하게 가르칠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주일학교 교사들이 먼저 배워야 할 것이다. 알차게, 충실하게 배워야 할 것이다. 최신자료를 업데이트 하고, 새로운 기법을 배우고, 새로운 내용에 대하여 눈과 귀를 열어두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주일학교 교사는 항상 영적으로 깨어 있어야 하고 성령 충만해야 할 것이다. 주일학교 교사들이 창조과학을 공부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진화론의 허구를 파악하라

진화론과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진화론의 문제점과 허구를 알고 있어야 한다. 진화론이 과학적으로 옳다는 주장을 하기 때문에 우리는 진화론의 과학적 허구를 파고 들어서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확실하게 찾아내야 할 것이다.

그림 9. 과학적으로 조작된 내용을 다룬 책. 이 책에서는 인류의 조상이라고 주장했던 필트다운인 화석, 진화의 증거로 주장했던 배아발생 반복설, 획득형질의 유전 등 많은 과학적 이론이 조작되었다는 것을 밝히고 있다.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나온 진화론이 과학적으로 틀린 내용이라는 것을 분명하게 배워서 자라나는 학생들과 청소년들에게 가르쳐야 할 것이다. 과학적으로 틀린 내용을 다룬 책, 과학의 사기꾼(하인리히 찬클, 도복선 역, 2003), 과학을 훔친 29가지 이야기(하인리히 찬클, 박소연 역, 2010) 과 같은 책이 발간되어 있다 (그림 9). 이러한 책을 통해서 과연 진화론의 어떤 부분이 틀렸는지를 알아서 진화론과의 영적 싸움에서 승리해야 할 것이다.

그림 10. 교과서 속 진화론 바로잡기. 이 책은 주일학교 중고등부 교사들이 진화론과의 영적 전투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뿐만 아니라 교과서 진화론이 어떠한 문제점이 있는지를 밝힌 ”교과서 속 진화론 바로잡기”(교과서 진화론개정추진회, 2011) 라는 제목의 책이 발간되었다 (그림 10). 이 책은 주일학교 학생들을 가르치는 중고등부 교사가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적을 알면 전투에서 이길 수 있다. 이 책은 진화론의 허구를 세밀하게 파헤친 책이다. 생물진화의 계통도가 왜 틀린 것인지,  말의 진화는 어떻게 잘못된 것인지, 상동기관과 상사기관은 과학적으로 합리적인지, 시조새 화석과 인류의 진화는 어떻게 조작된 것인지, 진화설은 그동안 어떻게 변천해 왔는지 등등 교과서 진화론의 문제점을 다루고 그에 대한 대안을 다루고 있다. 

 

유신진화론

서구에서는 1930년대 까지 공립학교에서 창조론만 가르쳐 왔다. 그러나 1930년대 들어서 진화론과 창조론을 함께 가르치기 시작하였다. 그 결과 젊은 청년들이 교회를 떠나기 시작하였다(그림 11). 그 이유는 ”진화론을 과학적으로 설명하고 이성적으로 설득하며 증거를 제시하기 때문”이었다. 그 반면에 창조론은 ”성경에 기록된 대로 믿어라, 창조냐 진화냐 하는 문제는 믿음의 문제다”라고 젊은 청년들의 감성에 호소하고 있었기 때문에 진화론이 훨씬 매력적이고 지적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림 11. 서구의 기독교 몰락. 영국의 경우 1960년대를 기점으로 기독교 인구의 급격한 감소를 보이고 있다. 이 시기는 교회가 진화론을 받아들인 시기였다.

그 당시  교회 지도자들은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었다. 그래서 타협안을 제시한 것이 유신진화론(Theistic Evolutionism)이었다. 유신 진화론은 ”하나님이 진화라는 방법을 통해서 만물을 창조하셨다”는 이론이다. 유신 진화론을 다른 말로 설명하면 ”성경의 창조기록이 틀렸다”는 말이다. 성경에는 분명히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천지와 만물이 다 이루어지니라. 하나님이 그가 하시던 일을 일곱째 날에 마치시니 그가 하시던 모든 일을 그치고 일곱째 날에 안식하시니라(창 1:1, 2:1-2)” 라고 기록되어 있는데 진화론을 도입하는 것은 성경이 틀렸다는 말이다.

그림 12. 한국교회의 현실. 2012. 1. 28. 자 조선일보 기사에는 사찰로 바뀐 교회사진을 담고 있다. 30년 후의 한국교회는 어떠한 모습일까? 한국교회가 창조신앙을 회복해야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교회 지도자들은 교회가 유신진화론을 받아들이면 교회를 떠났던 젊은이들이 다시 교회로 돌아올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교회가 유신진화론을 받아들인 이후 교회를 떠나는 젊은이들이 점점 더 늘어나게 되었다. 왜냐하면 교회마저도 성경이 틀렸다고 하기 때문에 더 이상 교회에 붙어 있을 이유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교회가 창조론과 창조과학을 사용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3. 왜 창조과학인가?

우리는 지금까지 진화론이 과학적 사실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이성적으로 옳은 것도 아님을 깨달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이 과학으로 포장된 채 젊은 청소년들과 어린이들에게 지속적이고 반복적으로 가르쳐지고 있다. 더구나 제도적 학교의 교실에서 교과서를 통하여 가르치고 있는 진화론의 영향력은 너무나 막대한 것이다.

과학교과서에 실린 내용이 틀렸으리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 심지어 진화론 책을 집필하는 교수, 교사들이나 진화론을 연구하는 학자들조차도 진화론이 옳다는 신념으로 이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학자와 교사가 이럴진대 진화론을 가르치는 교사들은 어떻겠는가? 중고등학교를 거치면서 진화론 교과서로 공부를 해온 사람들이 가르치는 교사가 되었으니 더 말할 필요조차 없다. 이러한 교사들은 진화론의 어떤 점이 틀렸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를 알지 못한 채 과학 교과서에 나와 있기 때문에 그대로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창조론과 창조과학을 가르쳐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앞서 말했듯이 창조론과 진화론의 싸움은 과학의 바탕위에서 일어나는 영적 싸움이다. 따라서 창조론에서 과학을 사용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창조론이 과학은 아니다. 하나님의 창조는 과학적으로 증명될 수 없다. 그러나 하나님이 우주 만물을 창조하셨고 그 만물에 하나님의 능력과 신성을 핑계하지 못하도록 분명히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롬1:20) 만물을 연구하면 하나님을 볼수 있는 것이다. 창조과학이 복음은 아니다. 그러나 복음을 전하는 강력한 도구임에는 틀림이 없다.

따라서 많은 교회들이 창조과학을 사용하여 하나님이 창조주 되심을 자라나는 학생들과 어린이들에게 전하기 바란다. 그리하여 이들이 한국 교계의 지도자가 되었을 때 하나님이 창조주 되심을 믿고 증거 하는 창조신앙을 회복하는 기회가 되기 바란다. 할렐루야!!! 

 

III. 결론

진화론자들이 진화가 확실하다고 주장하는 증거 중에는 지층과 화석이 있다. 지층을 보면 진화가 분명하고 화석을 보면 진화가 확실하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과학적으로 볼 때 지층은 격변에 의해 물속에서 형성되었을 뿐 아니라 층과 층 사이가 시루떡처럼 반듯하다. 그리고 화석은 생물이 살아있을 때 교결물질이 들어있는 흙에 묻힐 때 만들어진다. 또한 화석은 수 억년 동안 똑같은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진화가 일어나지 않았음을 나타낸다.

이러한 증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이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은 창조-진화의 싸움이 과학적 싸움이 아니라 과학적 토대위에서 이루어지는 영적 싸움이기 때문이다. 영적 싸움을 싸우기 위해서는 영적 무장을 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창조론과 창조과학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특히 자라나는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에게 창조신앙을 확립시켜주기 위해서는 하나님이 만물의 창조주 되심을 이성적으로 증거하는 창조과학을 복음 전파의 좋은 도구로 사용해야 할 것이다. 창조과학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참고문헌

(1) 교과서진화론개정추진회. 2011. 교과서속 진화론 바로잡기. 생명의말씀사
(2) 권혁상. 2011. 예수님은 왜 창조주인가? 2011 한국창조과학회 국제 학술대회 논문집. 103-112.
(3) 김영길.조덕영. 2005. 과학으로 푸는 창조의 비밀. 국민일보.
(4) 김홍석. 2010. 노아시대의 대 격변과 현재의 지층과 지형. 2010 한국창조과학회 국제 학술대회 논문집. 53-62.
(5) 김홍석. 2010. 노아시대의 대격변과 현재의 지층 및 지형. 창조 162:93-103
(6) 도복선. 2006. 과학의 사기꾼. 시아 출판사
(7) 박소연. 2010. 과학을 훔친 29가지 이야기. 말글 빛냄.
(8) 박지건. 2012. 초등학생을 위한 창조과학. 창조 168:30-33.
(9) 신동수. 2010. 생명, 그 완벽한 디자인. 2010 한국창조과학회 국제 학술대회 논문집. 71-80.
(10) 안정선. 안태인. 2011. 프리만 생명과학. 4판. 바이오 사이언스. pp 414-473.
(11) 이은일. 2002. 화석은 우리에게 무엇을 보여주는가? 창조 134:26-29
(12) 전광호. 2004. 선교도구로서의 창조과학. 창조 138:4-1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13

참고 : 6107|4487|6480|6639|3782|4241|6211|6356|6169|6473|6096|5083|5274|6461|6075|6634|5796|6292|6476|2647|6174|5718|6180|905|6165|6618|6631|6633|6636|6566|6638|6468|6449|6582|6553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