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미디어위원회
2019-09-27

육상공룡 화석이 바다생물들과 함께 또 다시 발견되었다.

(Dinosaur Mingled with Sea Creatures in Japan)

by Brian Thomas, PH.D.


     다리가 있는 육상생물 화석이 바다생물 화석과 섞여있는 채로 발견될 때마다, 진화론자들은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이러한 발견이 반복해서 계속되면서, 그들의 곤혹스러움은 계속 커지고 있다. 이제 일본에서 새로 발견된 비교적 완벽한 하드로사우루스 공룡(hadrosaur) 화석도 바다생물들과 함께 발견되면서, 세속적인 과학자들은 이것을 설명하기 위한 상상의 추론들을 또 다시 지어내고 있었다. 그러나 이 발견은 과거에 대한 성경 기록이 실제로 사실이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온라인 저널인 Scientific Reports 지에 새로 발굴된 하드로사우루스 공룡 화석에 대한 자세한 보고를 하면서, 그 화석을 카무이사우루스 자포니쿠스(Kamuysaurus japonicus)라고 명명했다.[1] 하드로사우루스는 오리주둥이 공룡(duck-billed dinosaurs)으로 알려진 공룡으로서, 초식성 이빨과 턱을 갖고 있으며, 뒷다리 또는 네 다리로 걸을 수 있다. 이 공룡은 미묘한 차이로 인해 새로운 이름이 붙여졌지만, 북미, 러시아 및 중국에서 발견됐던 에드몬토사우루스(Edmontosaurus) 유형과 기본적으로 동일했다.


EurekAlert를 통한 홋카이도 대학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 뼈들은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이다.[2] 연구팀은 그 생물은 “서식지보다 바닷가 근처를 더 선호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제안했다.[2] 하드로사우루스 공룡 화석은 암모나이트, 모사사우루스(mosasaurs, 해양파충류), 바다거북(sea turtle)과 같은 바다생물과 섞여있었다는 것이다.[1] 하드로사우루스는 지느러미나 물갈퀴 발이 없다. 육상공룡이 거기서 무엇을 하고 있었던 것일까?


논문에 있는 그림 7은 살아있는 바다생물과 함께 바다에서 배를 위로 향하고 죽어서 떠다니는 하드로사우루스에 대한 극적인 장면을 묘사하고 있다. 기즈모도(Gizmodo)는 이 발견에 대해서 “연구자들은 그 사체가 바다에서 떠다니다가 결국 대양바닥에 떨어지게 되었고, 퇴적물로 덮여져 보존될 수 있었다고 추정했다”고 말하고 있었다.[3]


공룡 사체가 바다로 운반되어 “바다에서 떠다녔다는” 진화론자들의 설명은 이전에도 여러 번 있었다. 몬태나[4], 미국 서부[5, 6], 콜로라도[7], 캐나다[8], 영국[9], 유럽 지역[10], 모로코[11] (이곳에서 공룡 화석의 발견은 고래 화석을 발굴하다가 사자 화석을 발견한 것과 같다), 캘리포니아에서 알래스카까지의 태평양 연안[14], 몽골[15], 세계 다른 곳 등에서처럼, 일본에서 발견된 하드로사우루스 화석은 왜 육상공룡이 바다생물들과 함께 발견되는지에 대한 풀리지 않는 의문을 불러일으킨다.  


첫째, 만약 이 공룡이 바다로 씻겨나갔다면, 청소동물에 의해 해체되거나, 부패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이 하드로사우루스와 같은 뼈나, 2017년에 보고된 노도사우루스(nodosaur)와 같은 미라화 된 사체들은 있어야할 청소동물의 이빨자국 같은 것들이 보이지 않았다. 일반적인 환경에서 사체는 조개(clams)나, 좀비벌레라고 불리는 오스덱스(osedax worms, 뼈를 갉아먹는 벌레)와 같은 청소 생물들에 의해서, 수일 또는 몇 달 안에 해체되었을 것이다. 


둘째, 2017년에 발견된 공룡의 무게는 1.5톤이었지만, 이 일본 하드로사우루스는 5.3톤 이상이 나가는 것이었다.[3] 이 거대한 동물을 바다로 운반하는 데에 얼마나 나쁜 날씨가 필요했던 것일까? 그러한 일은 오늘날 일어나지 않고 있지만, 화석기록에 의하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 있다.


마지막으로, 폭우는 얼마 전 호주에서 있었던 홍수처럼, 소 같은 동물을 바다로 쓸어갈 수 있다.[17] 그러나 왜 하드로사우루스가 조개, 물고기, 거북이와 함께 묻혀있는 것일까? 그 소는 전신 화석으로 변하고 있는 중일까? 분명히 아니다. 단지 “바다로 쓸려나갔다”는 설명보다 훨씬 더 많은 설명이 필요하다.


일본에서 발견된 상황과 동일한 상황이 이미 전 세계의 많은 곳들에서 보고되어왔다. 늪지를 걷는 육상공룡들이 바다생물과 나란히 묻혀있었다. 이러한 반복되는 곤혹스러움에 대한 합리적인 해결책으로, 전 지구적 홍수를 고려하지 않는 이유는 도대체 무엇 때문일까? 노아의 홍수는 이 하드로사우루스 공룡과 전 세계의 모든 곳에서 동일한 모습으로 파묻혀있는 생물들을 너무도 잘 설명해줄 수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 Kobayashi, Y. et al. 2019. A New Hadrosaurine (Dinosauria: Hadrosauridae) from the Marine Deposits of the Late Cretaceous Hakobuchi Formation, Yezo Group, Japan. Scientific Reports. 9(1): 12389.
2. A new duck-billed dinosaur, Kamuysaurus japonicus, identifiedHokkaido University News Release, via EurekAlert. Posted on eurekalert.org September 5, 2019, accessed September 5, 2019.
3. Dvorsky, G. Newly Discovered Japanese Duck-Billed Dinosaur Was a Cretaceous Beach Bum. Gizmodo. Posted on gizmodo.com September 5, 2019, accessed September 5, 2019.
4. Horner, J. R. 1979. Upper Cretaceous dinosaurs from the Bearpaw Shale (marine) of south-central Montana with a checklist of Upper Cretaceous dinosaur remains from marine sediments in North America. Journal of Paleontology. 53(3): 566-577.
5. Gates, T. A., E. Gorscak, and P. J. 2019. Makovicky. New sharks and other chondrichthyans from the latest Maastrichtian (Late Cretaceous) of North America. Journal of Paleontology. 93(3): 512-530.
6. Hartman, J. H. and J. I. Kirkland. 2002. Brackish and marine mollusks of the Hell Creek Formation of North Dakota: Evidence for a persisting Cretaceous seaway. In The Hell Creek Formation and the Cretaceous-Tertiary Boundary in the Northern Great Plains: An Integrated Continental Record of the End of the Cretaceous. Also, Hartman, J. H., K. R. Johnson, and D. J. Nichols, eds.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Special Papers. 361: 271-296.
7. Hoesch, W. A., and S. A. Austin. 2004. Dinosaur National Monument: Jurassic Park or Jurassic Jumble? Acts & Facts. 33 (4).
8. Gordon, J. Rare dinosaur found in Canada’s oil sands. Reuters. March 25, 2011.
9. Thomas, B. Marine Reptile Fossil Rewrites Evolution.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January 18, 2012, accessed September 6, 2019.
10. Csiki-Sava, Z. et al. 2015. Island life in the Cretaceous-faunal composition, biogeography, evolution, and extinction of land-living vertebrates on the Late Cretaceous European archipelago. ZooKeys. 469: 1-161.
11. Ibrahim, N. et al. 2014. Semiaquatic adaptations in a giant predatory dinosaur. Science. 345 (6204): 1613-1616.
12. New Scientist staff. African T. Rex was one of last dinosaurs alive before extinction. New Scientist. Posted on newscientist.com May 7, 2017, accessed September 6, 2019.
13. Johnson, J. J. S., and T. Clarey. 2019. Deep-Sea Dinosaur Fossil Buries Evolution. Acts & Facts. 48 (8): 10-13.
14. Peecook, B. R., and C. A. Sidor. 2015. The First Dinosaur from Washington State and a Review of Pacific Coast Dinosaurs from North America. PLOS ONE. 10(5): e0127792.
15. Thomas, B. 2019. Mongolia, Montana, and My Bible. Acts & Facts. 48 (5):13.
16. Thomas, B. Secrets from the World’s Best-Preserved Nodosaur.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May 15, 2017, accessed September 6, 2019.
17. Quested, V. Oh My God She’s Alive’: Family’s Beloved Cow ‘Sparkle’ Swept Out To Sea. 10 daily News. Posted on 10daily.com.au Jan 30, 2019, accessed September 6, 2019.
*Dr. Brian Thomas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참조 : 육상 공룡의 대퇴골이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72


육상공룡 화석이 해성퇴적암에서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print.asp?no=6615


이집트에서 발견된 공룡 화석이 가리키는 것은? : 또 다시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89


세계적 현상 : 공룡 지층에서 바다생물 화석들이 발견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71


육상 공룡의 대퇴골이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72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공룡 화석 : 육상공룡, 바다생물, 조류, 포유류 등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032


가장 간결한 설명 : 공룡은 물에 빠져 죽었다 : 공룡들이 머리를 젖힌 자세(후궁반장)로 죽어있는 까닭은?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5237


공룡 안킬로사우루스들이 배를 위로 한 채 묻혀있는 이유는 : 물에 떠다니다가 화석이 됐기 때문이다!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94



출처 : ICR, 2019. 9. 24.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11545/

번역 : 미디어위원회

Brian Thomas
2019-08-09

먹을 수 있는 1억9천만 년 전의 공룡알? 

: 초기 쥐라기의 공룡알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유기물질 

(The Incredible, Edible '190 Million-Year-Old Egg')


     태어나지 못한 용각류 공룡(sauropod dinosaurs) 태아의 작은 뼈들을 포함하고 있는 매우 특별한 공룡 알(eggs)들이 중국 운남성(Yunnan Province)에서 발견되었다. (Nature 지에 의하면, 캐나다 토론토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로버트 라이즈(Robert Reisz)는 중국 운남성의 1억9700만∼1억9000만 년 전 지층에서 루펜고사우루스와 같은 사우로포도모르파((Sauropodomorph) 공룡의 배아 화석과 200여 개에 달하는 뼛조각 등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다른 화석들과 섞여 파묻혀 있던 이들 화석 알들을 루펭 지층(Lufeng Formation) 내의 비교적 얇은 한 적색 층에서 발굴되었다. 그 알들은 용각류 공룡이 배아로부터 발달되는 과정에 대한 새로운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또한 매우 최근에 있었던 대홍수에 대한 분명한 흔적이 되고 있는 것이다.   


첫째, 그 발견의 정황은 대홍수 격변과 일치한다. Science NOW 지는 그 이야기를 이렇게 표현하면서 보도하고 있었다. ”홍수에 의해서 공룡 둥지들이 잇따라 파괴되었다”[1] 물론 일 년여의 노아 홍수 동안 쓰나미와 같은 재앙들이 대대적인 크기로 육지를 강타했을 것이다. 간혹 그 크기는 대륙 전체를 뒤덮을 수 있는 크기였을 것이다. 

Nature 지에 게재된 연구에서 저자들은 이 화석들이 왜 그렇게 독특한 것인지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있었다.[2] 한 가지 이유는 다른 대부분의 용각류 알 화석들보다 훨씬 아래 암석 지층에서 이들 알 화석들이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에게 이 시대는 용각류 공룡이 진화했다는 시기보다 오래 전 시대이다. 따라서 이 화석들은 목이 긴 용각류 공룡들이 진화를 진행하는 시기를 들여다볼 수 있는 창을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연구자들은 알 내부에서 반쯤만 진화된 생물을 발견하지 못했다. 알속의 태아 용각류는 어떤 목적을 가지고 창조된 것처럼, 잘 설계된 모습, 완전한 형태, 빠른 성장을 보여주고 있었다.      

창조론자들에게 공룡알들을 함유하고 있는 암석 지층은, 잘 설계된 용각류 알 화석들을 더 높은 지층에 묻어버렸던 홍수와 동일한, 홍수 초기 동안에 발생했던 거대한 쓰나미들의 증거를 나타낸다.  

Nature 지의 저자들은 중국의 루펭 지층은 ”시기적, 환경적으로 남부 아프리카의 엘리엇 지층 상부(Upper Elliot Formation)의 동물상과 비슷하다”는 것이다.[2] 대륙이 분리되기 이전에 대홍수는 같은 시기에 아프리카의 엘리엇 지층과 마찬가지로 루펭 지층을 퇴적시킬 수 있었을까?[3] 


둘째, 공룡 태아 뼈에서 아직도 단백질 잔유물이 남아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이것은 이 알 화석들을 파묻은 홍수가 비교적 최근에 일어났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Nature 지의 보고에 의하면, 연구자들은 퓨리에 변환 적외선 분광기(FTIR, Fourier Transform Infrared Spectrometer)라 불리는 최첨단 기법을 사용하여, 단백질의 화학적 서명을 직접 확인하였다.[4] FTIR은 시료를 파괴하지 않으며, 세균이나 다른 오염물질에 시료를 노출시킬 위험이 있는 전처리가 필요하지 않다.

연구팀에 따르면, ”우리의 결과는 명확히 태아 뼈 조직 내에서 미생물 오염이나 사후 인위적 오염에 취약하지 않은 인회석(apatite)과 아미드(amide) 피크의 존재를 나타내었다”는 것이다.[2]

인회석은 뼈의 광물 구성 요소이다. 척추동물의 골세포는 그것을 생산하지만, 박테리아는 생산하지 못한다. FTIR 아미드 피크는 단백질의 특이 서명을 나타내었다. 박테리아와 공룡과 같은 척추동물은 단백질을 만들어낸다. 그러므로 단백질과 함께 짜여져 있는 인회석의 발견은 실제 공룡 뼈의 구성성분임을 가리키는 것으로, 박테리아가 만든 단백질일 수도 있다는 개념을 거부한다.

연구는 그 단백질이 정확히 무엇이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그러나 ”아마도 복잡한 단백질의 직접적인 분해 산물일 것”임이 확인되었다.[2] 다른 말로 해서, 남아있는 단백질은 1억9천만 년 동안 광물화되지 않았고, 원래의 공룡 단백질로부터 유래했다는 것이다. 이러한 결과는 아르헨티나에서 발견된 용각류 알껍질 화석에서 난백알부민 단백질(ovalbumin protein)을 발견했던 것과 유사하다.[5]


물론 이러한 결과는 이 공룡 알 화석들이 표준 진화론적 지질학이 부여하고 있는 1억9천만 년(=190만 세기) 전의 것이라면 불가능한 일이다. 단백질 분해 속도에 관한 연구들에 의하면, 뼈조직 내에 결합되어 있는 단백질이라 할지라도 반감기가 수십만 년을 초과할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6] 그러므로 다른 많은 유사한 발견들처럼, 이 발견은 수억 수천만 년을 주장하는 진화론자들을 매우 당혹케 만들고 있는 것이다.

이들 작은 용각류 공룡의 뼈들은 그들을 파묻었던 창세기 홍수의 두 흔적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들은 홍수 동안 퇴적된 암석 지층에 파묻혀 있었고, 아직도 남아있는 공룡 원래의 단백질은 이들이 1억9천만 년 전의 것이 아니라, 불과 수천 년 전의 것임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Wade, L. Giant Dinosaurs Got a Head Start on Growth. Science NOW. posted on news.sciencemag.org April 10, 2013, accessed April 19, 2013.
2.Reisz, R.R., et al. 2013. Embryology of Early Jurassic dinosaur from China with evidence of preserved organic remains. Nature. 496 (7444): 210-214.
3.Austin, S.A. 1994.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A Global Flood Model of Earth History. Presented at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Pittsburgh, Pennsylvania, July 18–23, 1994.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R. E. Walsh Ed. 609–621.
4.More specifically, SR-FTIR is 'synchrotron radiation-Fourier transform infrared spectroscopy.'
5.Schweitzer, M.H. et al. 2005. Molecular preservation in Late Cretaceous sauropod dinosaur eggshells. 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 Biological Sciences. 272 (1565): 775-784.
6.Buckley, M., et al. 2008. Comment on 'Protein Sequences from Mastodon and Tyrannosaurus rex Revealed by Mass Spectrometry.' Science. 319 (5859): 33c.


*참조 : 가장 오래된 공룡의 배아 화석발견 (2013. 4. 15. KISTI 미리안)
http://mirian.kisti.re.kr/futuremonitor/view.jsp?record_no=238114&service_code=04

세계 최고 공룡태아 화석 발견 (2013. 4. 11. 문화일보)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3041101031432273002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7415/ ,

출처 - ICR News, 2013. 5. 8.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76

참고 : 5674|5648|5672|5590|5612|5549|5509|5505|5379|5493|5291|5263|5247|5168|5140|5124|5068|5061|5053|5049|5047|5044|5010|5009|4995|4987|4986|4984|4851|4850|4807|4791|4783|4769|4762|4747|4745|4731|4711|4707|4706|4702|4689|4667|4664|4665|4666|4654|4624|4613|4517|4486|4259|4106|3959|3957|3889|3868|3811|3720|3629|3421|3400|3389|3194|3152|2894|2840|2647|2543|1461|1108|445|749|3079|3081|3086|6173|6174|6187|6226|6177|6108|5916|5907|5782|5769|5691|5684


Timothy L. Clarey
2019-08-09

물에 떠있던 채로 새겨진 공룡 발자국들이 가리키는 것은? 

(Dinosaurs Swimming out of Necessity)


    공룡 발자국(dinosaur tracks)들이 매력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설명이 필요한 많은 미스터리들 때문일 것이다. 예를 들면, 오늘날 진흙에 새겨진 발자국들은 너무도 빨리 없어진다. 그렇다면 공룡 발자국들은 어떻게 보존될 수 있었을까? 새로운 한 보고는 공룡 발자국에 대한 성경적 설명을 뒷받침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최근 중국 사천성에서 발견된 공룡발자국들을 Chinese Science Bulletin 지에 보고했다.[1] 그 논문에는 여러 다양한 공룡 보행렬(dinosaur trackways)들이 보고되었는데, 두 수각아목 공룡(theropods, 이족 보행을 함), 한 용각류 공룡(sauropod, 긴 목을 가짐), 네 조각류 공룡(ornithopods, 오리주둥이 모양)을 포함하며, 동시에 모두 같은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는 발자국들이었다.

과학자들은 수각아목 공룡들 중 적어도 한 마리는 물속에서 발을 휘두르면서, 부분적으로 물에 떠있었다고 판단했다. 1.5m 정도의 공룡 보행렬에는 발가락과 발톱으로 긁힌 자국들을 여럿 찾을 수 있었다. 두 번째 수각아목 공룡은 같은 수평면에서 같은 방향으로 걷고 있었는데, 첫 번째 발자국처럼 완전한 발자국들을 남기고 있었다. 이들 발자국들은 분명히 물속을 헤치며 나가면서(wading) 걸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발자국들에 대해 연구자들은 아마도 공룡들이 홍수 중에 강을 건너면서 생겼을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었다.[1]

연구의 저자들은 두 공룡 모두 엉덩이에서 발바닥까지 0.9m 정도 높이였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었다. 만약 그들이 비슷한 다리 길이를 가지고 있었다면, 왜 비슷한 형태의 발자국들을 남기지 않았을까? 물속을 헤치며 걸었고, 수영을 했다는 증거는 수심이 급격하게 변동했음을 가리킨다.[1] 첫 번째 공룡은 얕은 물속을 헤치며 나갈 수 있었지만, 두 번째 동일한 크기의 공룡은 아마도 수위가 빠르게 상승하면서(분명 잠깐 사이에) 수영을 했어야 했을 것이다.

또한 (서로 몇 피트 이내에 있는) 용각류 공룡과 조각류 공룡들의 평행한 보행렬들은 그들이 물속을 헤치며 나아갔었다는 것을 가리킨다. 이들의 엉덩이 높이는 두 수각아목 공룡들보다 높았기 때문에, 그들은 분명히 수영할 필요가 없었다.[1]

창조과학자들은 많은 동물들이 홍수 물로부터 탈출하기 위해서 수영을 했다고 제안해왔다.[2, 3, 4] 중국 사천성 지방의 이들 공룡 보행렬들은 물이 공룡들을 압도했으며, 가능한 한 오래 살아남기 위해서 수영을 할 수밖에 없는 극한 상황으로 만들었다는 것을 확인해주고 있다. 이것은 명백히 창세기에 기록된 홍수 사건 및 진행 과정과 일치한다. 이러한 대홍수는 급격한 수위 변동을 일으켰다. 쓰나미와 같은 거대한 파도들이 빠르게 대륙들을 뒤덮었고, 지표면으로부터 빠져나갔다. 노아 홍수의 대규모적인 파괴와 퇴적 활동과는 대조적으로, 진화론자들은 이들 공룡발자국들이 나있는 장소를 설명하기 위해서, 작은 국지적 하천 홍수를 제안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보행렬들이 일관되게 한 방향으로 나있다는 것은 모든 공룡들이 다가오는 홍수 물로부터 탈출하기 위해서, 동시에, 같은 방향으로 이동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3년 1월) 호주의 연구자들은 호주 퀸즐랜드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들에서 비슷한 상황을 발견했었다.[5](아래 관련자료 링크 1번 참조). 이들 과학자들은 같은 종의 공룡들이 걷다가 물을 헤치며 나갔던 증거를 발견했던 것이다. 이것은 이번의 발견과 유사하게 수심의 급속한 변동을 가리킨다.

전 지구적 대홍수에 대한 증거들은 전 세계적으로 발견된다. 여러 대륙에서 발견된 공룡의 수영 흔적들은 이러한 격변이 전 지구적인 범위로 일어났음을 보여준다. 공룡 발자국들의 형성은 분명히 비정상적이며, 대격변적 상황을 필요로 했다. 이들 절망에 빠진 생물들은 달리고, 물을 헤쳐 나가고, 수영을 하면서, 필사적으로 살아남으려고 했지만, 창세기에 기록된 하나님 심판의 압도적인 힘에 무릎을 꿇고 말았던 것이다.


References

1.Xing L., M. Lockley, J. Zhang, et al. 2013. A new Early Cretaceous dinosaur track assemblage and the first definite non-avian theropod swim trackway from China. Chinese Science Bulletin. April. doi: 10.1007/s11434-013-5802-6.
2.Morris, J. 2012. The Global Flood: Unlocking Earth's Geologic History.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Morris, J. and J. J. S. Johnson. 2012. The Draining Floodwaters: Geologic Evidence Reflects the Genesis TextActs & Facts. 41 (1): 12-13.
3.Oard, M. J. 2011. Dinosaur Challenges and Mysteries. Atlanta, GA: Creation Book Publishers.
4.Thomas, B. New Dinosaur Tracks Study Suggests Cataclysm.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www.icr.org January 25, 2013, accessed March 1, 2013.
5.Romilio, A., R. T. Tucker, and S. W. Salisbury. 2013. Reevaluation of the Lark Quarry dinosaur Tracksite (late Albian–Cenomanian Winton Formation, central-western Queensland, Australia): no longer a stampede? Journal of Vertebrate Paleontology. 33 (1): 102-120.


*참조 : Reevaluation of the Lark Quarry dinosaur Tracksite(late Albian–Cenomanian Winton Formation, centralwestern Queensland, Australia): no longer a stampede?
http://www.uq.edu.au/dinosaurs/documents/Romilio_et_al_2013.pdf

Dinosaur Stampede At Australia's Lark Quarry Tracksite May Have Been A 'Swim'
http://www.huffingtonpost.com/2013/01/10/dinosaur-stampede-swim-lark-quarry-tracksite_n_2442918.html

알랑가몰라? 수영하는 티라노사우루스(2013. 5. 2. 동아사이언스)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407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7411/ ,

출처 - ICR News, 2013. 4. 26.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82

참고 : 5557|5237|5491|4882|4479|4299|1682|738|2206|2680|461|1433|1145|478|2106|5060|3129|4320|4289|3271|3347|2171|4314|4496|3079|3081|3086|5083|5032|4235|2107|3658|3888|3995|4175

David Catchpoole
2019-08-09

공룡 뱃속에서 발견된 3마리의 새. 

: 공룡이 조류의 조상인가? 아니다. 새를 먹고 있었다! 

(Amazing preservation: Three birds in a dinosaur! 

Did dinos give rise to birds? No—they ate them)


    중국 랴오닝(Liaoning) 성에서 발견된 작은 수각류(theropod) 공룡인 시노칼리옵테릭스 기가스(Sinocalliopteryx gigas) 화석은 너무도 잘 보존되어 있어서, 연구자들은 위장 내의 내용물을 확인할 수 있었다.[1] 공룡이 먹었던 마지막 식사를 볼 수 있었고, 거기에는 새(bird)가 들어있었다. 그 새는 부분적으로 소화되어 있었기 때문에 (이것은 시노칼리옵테릭스의 죽음이 마지막 식사 후에 얼마 되지 않았음을 가리킨다), 연구자들은 그 조류의 종(species)까지도 식별할 수 있었는데, 그 새는 공자새(Confuciusornis sanctus, 콘푸시우소르니스 상투스) 였다.

    *공룡의 뱃속에 들어있는 새 화석 사진은 여기를 클릭.

더군다나, 그 새는 공룡의 뱃속에서 발견된 유일한 새가 아니었다. 또 다른 공자새의 뼈가 위 속에 들어있었다. 그리고 부분적으로 소화된 상태가 두 새에서 유사했다.[1] 작은 새의 뼈같이 섬세한 잔해가 남아있다는 것은 소화 시간이 짧았음을 가리킨다고, 연구자들은 결론지었다. ”한 마리가 소화될 충분한 시간을 갖기도 전에, 다른 새가 먹히기 위해서는 두 공자새는 꽤 빠르게 연속적으로 잡아먹혔음에 틀림없다.”[1]
 
분명한 것은 그 공룡은 새를 잡아먹는 것을 좋아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세 번째 새의 잔해가 또한 그 공룡의 위장 속에서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세 번째 새는 좀 더 소화된 상태로 들어있었다. 연구자들은 그 새 역시 공자새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생물학자인 스콧 퍼슨(Scott Persons)은 골똘히 생각하고 있었다. ”소화되지 않은 공자새가 한 마리도 아니고, 세 마리씩이나 그 공룡의 뱃속에 들어있다는 사실은 시노칼리옵테릭스 공룡은 왕성한 포식자요 매우 활동적인 사냥꾼이었음을 가리킨다.”[2]

”현재는 과거를 아는 열쇠이다”라는 개념에 기초한 세속적인 동일과정설 모델(uniformitarian models)은 정말도 랴오닝에서 발견된 화석들에 대하여 합리적인 해석을 하지 못한다. 이러한 화석들이 어떻게 전 지구적으로 발견되는가? 랴오닝에서 발견된 화석들은 왜 이렇게 잘 보존되어 있는 것인가?[3] 어떻게 위장 속의 내용물까지 상세하게 보존될 수 있었던 것일까?[4] 현재를 아는 것이 과거의 열쇠가 아니라, 과거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아는 것이 (화석을 포함하여) 오늘날의 세계를 이해하는 열쇠이지 않을까? 성경은 대략 4500년 전인 노아가 살던 시기에 전 지구적 홍수가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것이 전 세계의 퇴적지층 속에 수십억 개의 화석들이 파묻혀있는 이유이다.

화석에 대한 정확한 이해는 진화론적 패러다임에서 필요한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시간을 완전히 지워버린다. 오로지 진화론만을 선전하고 있는 교과서, 박물관, 잡지, 텔레비전 다큐멘터리...등은 수천만 년에 걸쳐 공룡이 비행을 하는 조류로 진화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공룡의 뱃속에 들어있던 조류는 힘차게 비행을 할 수 있었던 새들이었다.[1] 이들 새들은 이빨보다는 오히려 부리를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시노칼리옵테릭스는 자신의 뱃속에 잡아먹은 새를 가지고 있었던 최초의 공룡이 아니다.[5] 수천만 년에 걸친 공룡-새의 진화 시나리오는 이것을 도대체 어떻게 설명해야 하는가? 진화론자들이 안절부절못하며 당황하고 있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6]


Related Articles
Dinosaurs ate birds
Moulting arthropod fossilized in a flash!
Tiny pterosaur’s untimely end
Turtles fossilized while mating!
Hundreds of jellyfish fossils!
Slow fish in China
Seeing the pattern


Further Reading
Chinese fossil layers and the uniformitarian re-dating of the Jehol Group
Dinosaur fairy tales
Which came first—the dino or the bird?
Scientific American admits creationists hit a sore spot
Bird breathing anatomy breaks dino-to-bird dogma
Skeptics/Australian Museum ‘Feathered Dinosaur’ display:
•‘Feathered’ dinos: no feathers after all!


References and notes
1.Xing, L., Bell, P., Persons, W., Ji, S., Miyashita, T., et al., Abdominal contents from two large early Cretaceous compsognathids (Dinosauria: Theropoda) demonstate feeding on confuciusornithids and dromaeosaurids, PLoS ONE 7(8): e44012. doi:10.1371/journal.pone.0044012, 29 August 2012.
2.Dinosaur ‘ate slow-flying birds’, Press Association, uk.news.yahoo.com, 29 August 2012.
3.The words 'exquisitely preserved” have been used by evolutionists to describe a great many of the fossils unearthed at Liaoning. E.g. a fossilized pterosaur embryo 'enjoying its last few days in its egg”—Wang, X. and Zhou, Z., Pterosaur embryo from the Early Cretaceous, Nature 429(6992):621, 2004; which we reported on in Creation 27(2):35, 2005; Tiny pterosaur’s untimely end.
4.The exact wording used in the Introduction in Ref. 1.
5.O’Connor, J., Zhou, Z. and Xu, X., Additional specimen of Microraptor provides unique evidence of dinosaurs preying on birds, PNAS, pnas.org/content/early/2011/11/17/1117727108.full.pdf+html, 21 November 2011.
6.Thornhill, T., First proof of bird-eating dinosaur has scientists in a flap, www.dailymail.co.uk, 23 November 2011.
7. Last Meal Found in Stomach of Fuzzy Dinosaur. 29 August, 2012. LiveScienc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3-birds-in-a-dinosaur ,

출처 - Creation 35(2):32–33, April 201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63

참고 : 2916|5124|5168|5244|5083|4290|2450|5214|4288|2547|4689|4667|4174|3150

미디어위원회
2019-07-19

오리주둥이 공룡의 빠른 진화?

: 하드로사우루스는 가장 복잡한 치아를 갖고 있었다.

("Fast Evolution" in the Duck-Billed Hadrosaur)

Frank Sherwin  


    오리주둥이 공룡(하드로사우루스, duck-billed dinosaurs, order Ornithischia, family Hadrosauridae)은 중국과 북아메리카에서 고생물학자들에 의해서 수백 개의 표본들이 발견된, 9000만 년 전에 살았다고 주장되는 한 다양한 공룡 그룹이다. 하드로사우루스는 넓적한 오리 같은 주둥이(duck-like bills), 단단한 볏(crests), 다육질의 머리볏(fleshy combs, 머리 위로 튀어나와 있는 살덩어리)으로 유명하다.[1] 이러한 많은 사실들은 일부 내부 장기와 놀라울 정도로 잘 보존된 피부를 갖은 채로 발견된, 여러 미라화 된 표본들로부터 알게 된 사실이다. 그들은 단지 수천 년 전에 거대한 대홍수에 의해서 격변적으로 파묻혀진 것처럼 보인다.

인기 있는 하드로사우르스 중 하나는 조각류 에드몬트사우르스(ornithopod Edmontosaurus)이다. 이 공룡에는 두 종이 알려져 있다. 그들은 티라노사우루스(Tyrannosaurus)와 트리케라톱스(Triceratops)와 같은 인기 있는 공룡들과 함께 북미 대륙에서 발견되었다. 그들은 모두 완전히 발달된 몸체를 가진 완벽한 형태로, 진화론적 조상 없이 퇴적암 지층에서 갑자기 나타난다. 

최근 세속적 과학자들은 하드로사우르스 공룡의 화려한 머리 볏이 "진화적으로 불쑥" 나타나는 것에 대한 연구를 발표했다.[2] 고생물학(Paleobiology) 지의 한 논문은 하드로사우르스의 치아와 턱 뿐만 아니라, 머리 볏의 특별한 적응에 대해서 말하고 있었다. 대신 창조과학자들은 하드로사우루스라는 한 독특한 종류(kind)에서 머리 볏, 치아, 턱 등은 설계적 특성을 갖고 있다고 말한다. 예를 들어, 그들은 자신의 먹이를 씹기 위해서 복잡한 연마용 치아(grinding teeth, 포유류는 흔하지만, 파충류에서는 독특함)를 갖고 있었다. 치아는 여섯 개의 구별된 조직들로 구성되어 있었다.[3] 진화 고생물학인 마이크 벤튼(Benton)은 그의 책 네 번째 판에서, 과학자들은 이것의 기원에 대해서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하면서, 이 치아의 구조들은(예를 들어 coronal cementum, 치관부 백악질) 독립적으로 파생(진화)되었다고 말했다. 사실 진화론자들은 이 이빨들이 어디에서 기원했는지조차 알지 못한다.   

... 언제, 어디서, 왜, 어떻게 이 이빨들이 처음 등장했는지에 대한 세부적 사항은 여전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사실, 치아를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지와 같은 기본적인 사항에 대해서 합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5]

흥미롭게도, 진화론자인 알라비(Allaby)는 이렇게 말했었다. “조각류(ornithopods)는 조각하목의 가장 원시적인 공룡으로 간주된다"[6]. 반면에 벤튼은 "하드로사우르스(조각류) 치아는 동물 치아들 중에서 조직학적으로 가장 복잡한 치아 중 하나이다."[4]  만약 이 공룡들이 가장 복잡한 이빨을 갖고 있다면, 어떻게 이 공룡들이 "원시적”일 수 있을까?


다양한 종류의 공룡들을 포함하여, 화석기록에서 생물들은 갑자기 나타나고 있고, 대진화는 없었으며, 변화의 정지와 사소한 변이만을 보여주고 있다. 

 

무신론자로서 하버드 대학의 진화론자였던 고 스티븐 굴드(Stephen Gould)는 수십 년 전에 화석들은 완전히 발달된 몸체의 완벽한 형태로 갑자기 나타나고 있으며, 그 이후에는 변화의 정지(stasis, 변화 없음)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었다. 이것은 창조론자들의 예측과 정확히 같은 것이다. 다양한 종류의 공룡들을 포함하여, 화석기록에서 생물들은 갑자기 나타나고 있고, 대진화(macroevolution)는 없었으며, 변화의 정지와 사소한 변이(minor variation)만을 보여주고 있다. 진화론자인 톰 스텁스(Tom Stubbs)는 하드로사우루스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 

우리의 연구에 따르면, 독특한 하드로사우루스의 치아는 한 번의 폭발로 빠르게 진화했다. 그리고 한번 확립(진화)된 이후에는 거의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7]

이러한 생물 특성들이 폭발처럼 갑자기 진화됐다는 것과, 창조 여섯째 날 완전히 발달된 상태로 창조되었다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는가? 그러한 특성은 출현 이후 거의 변화가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무슨 소리처럼 들리는가? 또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하드로사우루스 전문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

하드로사우루스의 치아는 먹이를 섭취하는 데에 너무도 성공적이었기 때문에, 먹이를 처리하기 위한 도구(치아)의 수정이 필요하지 않았다.[8]

하드로사우루스는 "식사 도구가 확립됐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가? 그들은 회의를 했는가? 여론조사를 했는가? 성공적인 이빨이 우연히 갑자기 출현했는가? 하드로사우루스의 이 효율적인 이빨들은 처음부터 완벽하게 창조되었다는 주장이 더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것처럼 보인다.

진화 고생물학인 마이크 벤튼은 "해부학에서 다양한 변이는 여러 방법으로 발생될 수 있다"고 말한다.[8]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이상하고 멋진 하드로사우루스의 다양한 머리 볏들은 새로운 유전자들의 생성이나 획득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9], 단지 기존에 존재했던 유전자들의 발현과 조합에 의해서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그들의 논문 제목은 "오리주둥이 공룡의 설계: 이상하고 멋진 머리 볏의 창조"로 했어야 했다. 



References 

1. Bell, P. et al. 2013. A mummified duck-billed dinosaur with a soft-tissue cock’s comb. Current Biology. 24 (1): 70-75.

2. Stubbs, T. et al. 2019. Morphological innovation and the evolution of hadrosaurid dinosaurs. Paleobiology. 45 (02): 347.

3. Erickson, G. et al. 2012. Complex dental structure and wear biomechanics in hadrosaurid dinosaurs. Science. 338:98-101.

4. Benton, M. 2015. Vertebrate Paleontology. Wiley Blackwell, 228.

5. Ungar, P. 2010. Mammal Teeth: Origin, Evolution, and Diversity. Baltimore, MD: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73. See also Ruecklin et al. Development of teeth and jaws in the earliest jawed vertebrates. Nature. Published online October 17, 2012. or Janvier, P. 2002. Early Vertebrates. UK: Oxford Science Publications, 285.

6. Allaby, M. 2014. Oxford Dictionary of Zoology. UK: Oxford University Press, 438.

7. Stubbs, T. et al. 2019. Morphological innovation and the evolution of hadrosaurid dinosaurs. Paleobiology. 45 (02): 347.

8. Duck-billed dinosaurs: Evolutionary bursts led to weird and wonderful head crests. Science News. Posted on sciencedaily.com May 2, 2019, accessed May 8, 2019.

9. Meyer, S. 2013. Darwin’s Doubt. New York: Harper One. Chapter 11.


출처 : ICR News, 2019. 5. 21.

링크 : https://www.icr.org/article/fast-evolution-in-duck-billed-hadrosaur/

번역 : 미디어위원회




미디어위원회
2019-07-11

공룡 알들은 전 지구적 창세기 대홍수를 가리킨다.

(Dinosaur eggs point to the global Genesis Flood)

Michael Oard


     최초의 잘 알려진 공룡 알의 발견은 1920년대 초 몽골에서였다. 그리고 1970년대에 메리언 브랜드볼드(Marion Brandvold)는 미국 몬타나에 있는 ‘에그 마운틴(Egg Mountain)’이라 불리는 9m 높이의 언덕에서 배아까지도 들어있는 공룡 알들을 발견했다. 유명한 공룡 고생물학자 존 호너(John Horner)와 동료들이 이것을 나중에 발굴했다. 이제 연구자들은 세계의 거의 모든 대륙에서 공룡 알들을 발견하고 있다(그림 1).

그림 1. 공룡 알이 발견된(1996년 까지) 199개 장소들의 전 세계적 분포.[6]


매년 새로운 장소에서 공룡 알들이 발견되고 있으며, 추정되는 공룡 알 화석의 수는 수백만 개에 이른다. 가장 잘 알려진 장소는 몽골, 중국, 인도, 키르기스스탄, 아르헨티나, 미국(몬타나), 캐나다(앨버타 남부), 프랑스 남부 등이다. 사람들은 알들이 모여 있는 곳을 공룡의 둥지라고 주장한다(그림 2). 더욱이 어떤 알들은 마치 그들이 부화한 것처럼 윗부분이 깨져 있다. 어떤 지역에서는 알들이 다른 층 위에 덮여 있는 여러 개의 퇴적층에서 발견되어, 공룡이 계속해서 이 특정 장소로 왔다는 것을 암시한다.

공룡 알들이 발견되는 일부 현장에서는 진흙 균열, 빗방울 흔적, 새발자국, 수로 및 굴과 같은 기타 특징들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또한, 일부 공룡 잔해는 청소된 것처럼 보인다. 무신론자들은 공룡 알과 둥지가 함께 발견되는 이러한 특징들은 오랜 기간에 걸친 정상적인 활동을 나타내며, 노아의 홍수가 제공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장구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창세기 대홍수에 대한 모든 도전들과 마찬가지로, 증거들을 신중히 조사해 보면, 아무런 문제가 없음이 드러난다.


정상적으로 알을 낳은 것이라면, 모순되는 많은 관찰들

세속적 과학자들은 퇴적지층이 수백만 년에 걸쳐 평범하고 일상적인 동일한 과정으로 형성되었다고 가정하여 데이터를 해석한다. 그런데 이 가정은 공룡 알을 설명하려고 할 때 많은 문제점들을 발생시킨다.

한 가지 쟁점은 알들이 부패되어 형태를 잃어버리기 전에 보전되기 위해서는 빠른 매몰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알들은 부서지지 않았다. 그리고 때때로 알들은 내부에 여전히 공룡 태아가 들어있는 채로 발견되고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공룡 전문가인 Chiappe와 Dingus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

또한, 공룡 알들과 태아는 정확히 어떻게 해서 화석화 되었는가? 우리는 홍수가 알과 둥지를 진흙 속에 파묻었을 것이라고 확신하지만, 어떤 과정에 의해 결정화가 빨리 일어나서, 덜 발달된 태아의 뼈와 피부가 부패되기 전에 화석화 되었는가?(1)

 어떤 공룡 알들은 바다생물들이 발견되는 해성퇴적암 속에서 발견되며, 심지어 동일과정설 과학자들이 매우 천천히 축적되었을 것으로 믿고 있는 백악(chalk) 층에서도 발견되기 때문에, 신속한 매몰 문제는 더욱 복잡해진다. 그리고 알들이 정상적인 공룡들의 활동을 나타내는 것이라면, 왜 둥지 구조가 거의 발견되지 않는 것일까? 그 숫자는 아마도 침하 또는 가장자리가 융기한 것을 포함하여, 가장 관대한 기준을 사용하더라도 둥지 구조의 발견은 12개 미만일 것이다(그림 2). 심지어 일부 고생물학자들은 단순히 알의 군집(함께 발견되는 알들의 그룹) 혹은 알껍데기들의 존재에 근거하여, 그것을 ‘둥지’라고 주장하기까지 했다.

그림 2. 미국 몬타나 주 에그 마운틴(Egg Mountain) 정상에 있는 공룡 둥지의 알들(흰 석고 표지). 알들은 그릇 모양으로 함몰된 곳에 놓여 있고 가장자리는 솟아올랐다. 알들의 오른쪽에 두툼한 곳이 그 일부이다.


또 다른 문제점은 공룡 알들이 평평한 퇴적 표면 위에 놓여 있으며[2], 그 후에 식물이 알들 위에 놓였다면 있어야 할 꽃가루나 거대 화석과 같은 흔적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악어(alligators and crocodiles)와 같은 대부분의 파충류는 그들의 알을 묻을 때, 퇴적물이나 두꺼운 식물과 함께 묻는다. 그런데 왜 공룡들은 노출된 평평한 퇴적층에 알을 낳았던 것일까? 이것은 가장 심각한 문제로 대두된다. 공룡 알들은 일반적인 파충류의 알과 유사하게 다공성이며, 노출된 퇴적층 표면에 놓여있었다면 빠르게 말라 버릴 것이다.[3, 4, 5] 이러한 모든 특징들은 정상적인 환경의 조건하에서 알들을 낳은 것이 아님을 가리키며, 더 나은 설명을 필요로 한다.


창세기 대홍수는 공룡 알들을 설명할 수 있다.

창세기 홍수 동안 일어났던 과정들을 기초로 한 모델은 동일과정설 모델로 설명이 힘든 대부분의 문제점들을 해결할 수 있다. 공룡 발자국 화석 및 청소된 뼈 발굴지뿐만 아니라, 공룡 알들은 일반적으로 대륙을 가로질러 수백 킬로미터에 이르는, 수백 미터 두께의 퇴적물 내에서 발견된다. 또한 퇴적물(그림 3)은 한때 현재의 육지 표면에서 수백 미터 위에 있었는데, 이것들이 침식되어 없어지고, 알들이 드러났다는 증거도 있다. 이것은 홍수 물의 수위가 올라가는 대홍수의 ‘전반기’ 동안, 모든 동물들이 죽기 전에, 공룡들이 살아(활동하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대홍수의 ‘후반기’ 동안에, 물이 물러감에 따라 위에 쌓였던 퇴적물이 침식되었다.

그림 3. 대륙에서 침식된 퇴적암의 양을 보여주는 도표. 침생대(Erodozoic, 홍수 물이 물러가며 침식을 일으켰던 시기), 대홍수 퇴적물의 최대 깊이(대략 150일째), 현재의 대륙 표면, 현재 대륙의 퇴적암을 보여준다.


홍수 물이 상승하고, 퇴적물이 퇴적됨에 따라, 수위는 주기적으로 바뀌면서, 갓 쌓인 퇴적물의 꼭대기가 일시적으로 노출되었다. 조수 및 지구 지각의 상하 운동과 같은 몇 개의 메커니즘이 홍수 물의 수위를 다양한 시간 규모에 걸쳐 변동하게 했을 것이다. 퇴적물은 국지적 강우 동안 물의 다음 상승 변동까지 일시적으로 노출되었을 것이다. 그림 4는 수백 평방킬로미터의 면적을 나타낼 수 있는 것으로, 이 효과를 보여준다. 근처의 높은 땅에 있던 공룡들뿐 아니라, 물속에 있던 공룡들도 일시적으로 노출된 퇴적물 위로 올라왔을 것이다. 스트레스를 받은 임신한 공룡들은 퇴적물 표면에 서둘러 알을 낳았을 것이다. 이후 수위가 다시 재상승하면서 공룡 알들을 파묻어 화석화 과정이 시작되었을 것이다. 공룡이 활동한 시기는 370일간의 대홍수 중 40일에서 120일 사이에 둘 수 있다.


‘일시적으로 노출된 대홍수 퇴적층(BEDS)’ 모델 

이 개념을 BEDS 모델이라고 부르는데, BEDS(Briefly Exposed Diluvial Sediments)’란 일시적으로 노출된 대홍수 퇴적층의 약자이다. Diluvial이란 대홍수(Flood)의 또 다른 이름이다. 또한 BEDS 모델은 진흙 수축균열, 굴 구멍, 수로 등과 같이 공룡 알들과 관련된 다른 문제점들을 설명해 줄 수 있다. 이러한 특징들은 전 지구적 대홍수 동안에 예상될 수 있는 것으로, 평평한 퇴적지층 표면이 단기간 동안 물 위에 노출될 때 나타난다. 알의 윗부분이 깨져 있는 것은 단순히 퇴적물에 의한 압착 또는 청소동물에 의한 것일 수 있다. 일부의 배아가 부화되었을 가능성이 있지만, 이것은 드물 것이다. 퇴적이 급속하고 대홍수의 높이가 반복적으로 변동했을 것이기 때문에, 같은 지역에서 알들이 여러 높이에 발견되는 일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 아닐 수 있다.

그림 4. BEDS(일시적으로 노출된 대홍수 퇴적물)를 생성했던 상대적 해수면 높이의 변동으로 인해서, 여러 지층 높이에서 공룡 알들이 화석화 되는 과정.


BEDS 모델은 여러 다른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

성경 세계관에 기초한 BEDS 모델은 많은 지질학적 도전들에 대한 합리적인 답을 제공한다. 그것은 성경적 관점의 해석이 보다 넓은 범위의 자료를 어떻게 이해하는지를 보여주고, 동일과정설적 접근보다 더 지적으로 만족스러운 설명을 제공한다. 용기를 가지라. 노아 홍수에 기초한 제기되는 문제점들에 대한 연구는 종종 새로운 통찰력과 해결책을 제시해준다. 나는 동일과정설적 접근은 반복적으로 문제점들을 야기시키는 것에 비해, 성경적 지구 역사에 기초한 대홍수 모델을 적용할 때 해결될 수 있음을 발견하고 있다.



*참조 : 공룡 알들은 ‘일시 노출된 대홍수 퇴적층’ 모델을 지지한다.

http://www.kacr.or.kr/library/print.asp?no=6758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079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2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081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3

http://www.creation.or.kr/library/print.asp?no=3086

다공성의 공룡 알들이 평탄한 지층면에 놓여있는 이유는?

http://creation.or.kr/library/print.asp?no=6021

먹을 수 있는 1억9천만 년 전의 공룡알? : 초기 쥐라기의 공룡알 화석에 아직도 남아있는 유기물질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76

공룡 알의 원래 색소가 발견되었다 : 친수성의 빌리베르딘이 6천6백만 년 후에도 존재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print.asp?no=6707



References and notes

1. Chiappe, L.M. and Dingus, L., Walking on Eggs: The Astonishing Discovery of Thousands of Dinosaur Eggs in the Badlands of Patagonia, Scribner, New York, NY, p. 201, 2001. 

2. Chiappe and Dingus, ref. 1, p. 87.

3. Grellet-Tinner, G., Fiorelli, L.E., and Salvador, R.B., Water vapor conductance of the Lower Cretaceous dinosaurian eggs from Sanagasta, La Rioja, Argentina: paleobiological and paleoecological implications for South American faveoloolithid and megaloolithid eggs, Palaios 27:35–47, 2012. 

4. Deeming, D.C., Ultrastructural and functional morphology of eggshells supports the idea that dinosaur eggs were incubated buried in a substrate,  Palaeontology 49(1):182, 2006. 

5. Oard, M.J., The meaning of porous dinosaur eggs laid on fl at bedding planes, J. Creation 27(1):3–4, 2013. 

6. Currie, P.J., The great dinosaur egg hunt, National Geographic 189(5):96 –111,  1996.

 

*MICHAEL OARD

has an M.S. in atmospheric science and is a retired meteorologist from the US National Weather

Service. He has authored numerous books and articles, including Exploring Geology with Mr Hibb. He is on the board of Creation Research Society and is widely regarded as an expert on Ice Age creation topics. For more: creation.com/oard.


번역 : 이종헌

출처 : creation magazine Vol. 40(2018), No. 3 pp. 52-54

Bodie Hodge
2019-06-26

칼빈의 용들 (Calvin’s Dragons!)


     무심코 책장들을 넘기고 있을 때, 그것은 거기에 있었다! 오늘날과 같은 컴퓨터 시대에, 그리고 어떤 것을 찾아보는 데에 웹사이트들과 검색 프로그램이 주도하고 있는 시대에, 당신은 어떤 것을 놓칠 수 있다.

이것이 내가 다음과 같은 사례로부터 배웠던 교훈이다. 나는 많은 책들을 가지고 있고, 도서관에서 더 많은 책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때때로 책을 복사하는 것을 상담하곤 한다. 그러던 내가 수 년 동안 무심코 보아 넘겼던 사무실에 있는 한 권의 책에서 매우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하였다.

Image 1

나는 창세기에 대한 존 칼빈(John Calvin)의 주석에 대한 그의 최초 기록을 보기 위해서 나의 복사본을 폈다. 내가 이 특별한 인쇄본의 서문을 지나 페이지를 넘겼을 때, 존 칼빈의 창세기 주석을 라틴어에서 영어로 번역한 것에 대한 원본 삽화(artwork)의 복사물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 장식 그림은 AD 1578년에 그려진 것이었다.(Image 1을 보라).

그 삽화에는 식물들을 포함하여 몇몇 동물들이 그려져 있었다. 그 동식물들은 창세기가 기록하고 있는 하나님의 동식물들에 대한 창조를 가리키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거기에는 2마리의 새가 있었는데, 약간의 미술적 표현이 가미된 펠리컨처럼 보였다. 그 새들은 꼭대기 근처에 대칭적으로 앉아있었다.(Image 2를 보라). 또한 바닥 근처의 양 옆에는 돼지의 두 머리가 그려져 있었다.(Image 3을 보라).

Image 2

Image 3

동물들과 식물들의 이미지들 사이에, 나의 특별한 관심을 끌었던 것은 꼭대기 양측에 있는, 새들 바로 위에 있는 생물체들이었다. 거기에는 용처럼 보이는 두 마리의 생물체(dragon-looking creatures)가 대칭적으로 그려져 있었다. 그들은 파충류처럼 보이는 외모를 가지고 있었고, 도마뱀 같은 혀를 가지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생물체들은 날개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 그 두 생물체는 동일하지 않았다.(Image 4, 5를 보라).

Image 4

Image 5

두 그림에서, 그들은 파충류 같은 긴 꼬리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러나 한 마리는 분명히 앞발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미화된 나는 용(flying dragon)의 어떤 형태(또는 바다 용일 가능성)처럼 보인다. 나는 이사야 27:1절의 말씀이 기억났다 :

”그 날에 여호와께서 그 견고하고 크고 강한 칼로 날랜 뱀 리워야단 곧 꼬불꼬불한 뱀 리워야단을 벌하시며 바다에 있는 용을 죽이시리라 (In that day the LORD with his sore and great and strong sword shall punish leviathan the piercing serpent, even leviathan that crooked serpent; and he shall slay the dragon that is in the sea)” (사 27:1).

내가 더 자세히 그림을 들여다보았을 때, 바닥 중앙에 죽은 것처럼 보이는(뒤집혀 있기 때문에) 한 생물체가 그려져 있었다. 그리고 또 다른 생물체가 그것을 막 먹으려고 하는 것처럼 보였다.(Image 6, 7을 보라).

독특하게 생긴 발과 뱀처럼 긴 꼬리는 이 특별한 생물체가 마찬가지로 파충류 특성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림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것은 조각류(ornithopod-type dinosaur) 공룡을 닮았다.

Image 6

Image 7 


결론

많은 창조론자들은 역사 속에 남아있는 용들의 설명들과 이미지들은 실제로 존재했었던 공룡들과 바다괴물들을 목격한 사람들에 의한 것으로 믿고 있다. 칼빈의 책에 있는 이미지들은 그러한 만남을 반영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이 그림들은 중요하다. 왜냐하면 이 번역서와 그 책의 장식 그림은 1578년에 완성되었기 때문이다. 이때는 공룡(dinosaur)이라는 단어가 만들어지기 오래 전이다. (공룡이라는 단어는 1841년 리처드 오웬 경에 의해 사용됨). 또한 이때는 사람들이 대대적으로 땅들을 파내고 공룡 화석들에 대한 발굴을 시작하기 오래 전이었다.

 

*관련기사 : 용(dragon)은 상상의 동물인가, 공룡인가? (2018. 9. 9. 크리스천투데이)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15833


*참조 :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1 (update) : 벽화나 예술품에 그려져 있는 공룡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36&bmode=view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6 : 그림, 문헌, 암벽화, 예술품에 등장하는 나는 용은 익룡이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2&bmode=view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7 : 중국과 아시아의 그림, 조각, 예술품에 등장하는 공룡!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3&bmode=view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8 : 유럽의 역사와 예술품에 등장하는 용은 공룡이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4&bmode=view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9 : 아프리카와 아메리카의 역사, 그림, 예술품에 등장하는 공룡!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5&bmode=view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8/07/01/calvins-dragons

출처 - AiG, 2008. 7. 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437

참고 : 474|2722|2529|462|460|2049|472|762|461|1145|2017|2680|2320|1433|2206|2648|2650|2775|2690|1447|1448|1875|2058|1977|2856|2980|3018|3081|3086|3127|3129|3152|3194|3270|3271|3309|3347|3355|3382|3389|3658|3676|3694|3720|3852|3865|3871|3888|3889|3891|3957|3958|4007|4038|4054|4098|4106|4136|4170|4175|4194|4230|4240|4284|4288|4299|4314|4320|4362|4702|4734|4783|4844|4882|5062|5100|5140|5227|5214|5237|5371|5313|5568|5688|5808|6151|6174|6214|6220|6436|6464|6459|6466|905|738|740|741|6102|6762|6766|6769|6774

Michael J. Oard
2019-05-23

거대한 각룡(뿔 공룡) 묘지로부터 추론되는 대홍수 격변 

(Watery catastrophe deduced from huge Ceratopsian dinosaur graveyard)


     각룡(Ceratopsian, 헬라어 keras에서 온 말로 kerat는 뿔, opsis는 얼굴을 의미함)은 큰 뿔을 가진 조반류(ornithischian, 새의 엉덩이를 가진) 공룡들의 아목(suborder)이다. 이들 중에서 트리케라톱스(Triceratops)는 가장 크고, 흔했으며, 유명한 공룡이다. 진화론적 고생물학자들은 각룡들의 ‘연대’를 백악기(Creataceous period)로 분류한다. 각룡의 유해들은 캐나다 알버타 주에서 흔히 볼 수 있는데, 때때로 한 개체 이상의 뼈들을 포함하고 있는, 층서학적 그리고 지리학적으로 부자연스런 층(beds)이라고 정의된 골층(bone beds)에서 풍부히 발견된다. 간혹 골층들은 수백의 공룡들을 포함하고 있다. 켄트로사우르스(Centrosaurus)는 남부  알버타에서 알려져 있는 24개 이상의 골층들에서 발견되는 가장 주된 각룡들 중 하나이다. (다른 각룡들처럼 켄트로사우르스의 분류학적 역사는 매우 뒤얽혀있다.[1] 각룡들은 심히 많은 변형들을 가진 하나 또는 극소수의 창세기 종류(Genesis kinds)를 나타낼 가능성이 있다).


그림 1. BB43이라 불려지는 한 커다란 켄트로사우르스의 골층이 알버타 주의 브룩스(Brooks) 시의 북쪽 약 50km 쯤에 있는 공룡주립공원(Dinosaur Provincial Park)의 레드 디어(Red Deer) 강을 따라 위치해 있다.


BB43이라 불리는 각룡들의 한 거대한 골층은 오래 전부터 알려져 왔다. 그 층은 알버타 주 브룩스 시 북쪽 약 50km 지점의 공룡주립공원의 붉은사슴 강(Red Deer River)을 따라 황무지에 위치해 있다. BB43에 대한 초기의 조사에 의하면, 최소한 38 마리의 각룡들이 ‘아직까지 재앙이라고 설명되는’ 한 사건에 의해서 죽게 되었다는 것이다. 각룡들이 강을 건너려고 하는 동안 홍수에 갇혔고, 죽었던 것으로 믿어지고 있다.[2] 이 골층은 수년간 철저하게 연구되었고, Palaios 지에 게재된 최근의 한 논문은 보다 더 상세한 사항들을 추가하고 있었다.[3]


익사에 의한 격변적 죽음


BB43 화석의 약 93%가 켄트로사우르스 각룡들의 것이다. 다시 말하면 골층은 거의 단일한 종으로 구성되어 있다.[4] 뼈들을 더 자세히 분석해 본 결과, 공룡들은 다른 장소에서 죽었고, 후에 그들의 마지막 장소인 현재의 곳으로 운반되었다. 많은 화석생성론적 정보(taphonomic information)는 이 추론을 지지한다. (화석생성론(taphonomy)는 죽음이라는 뜻의 헬라어 taphos 에서 온 말로, 생물의 유해가 매몰된 이후 화석이 생성되는 과정을 연구하는 학문). 예를 들면 그 화석들은 전형적으로 층면(bedding planes)을 따라, 또는 깊이 5m, 폭 60m의 수로를 가리키는 침식부정합(erosional unconformities)들을 따라 모여져 있다. 긴 뼈들은 흐름에 의해서 정렬되어있고, 잔해들의 대부분은 토막 났거나, 부러졌거나, 파쇄된 상태였다. 그러한 상태의 뼈들은 대부분의 작고 가벼운 뼈들을 잃어버린, 그리고 주로 커다란 크기의 뼈들로 구성된 잔류퇴적물(lag deposit) 임을 가리키고 있다. 특별히 수각아목(theropod) 육식공룡인 알베르토사우르스(Albertosaurus)의 이빨들과 드물게 이빨 자국들이 나있는 뼈들이 골층에서 발견되었다. 따라서 뼈들의 상태는 외부의 물리적 힘에 의해서, 아마도 포함된 사암(sandstone)의 퇴적학이 가리키는 것처럼 강력한 운동력을 가진 물의 흐름(high-energy watery flow)에 의해서 변형되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여기서 논의하고 있는 특별한 골층은 과거 동-남동 방향으로 흘렀음을 가리키는 고수류 지표(paleocurrent indicators)들과 함께 물에 의해서 퇴적된 사암층에서 발견된다.

뼈들이 건조된 형태로 장기간 풍화되었다는 어떠한 증거도 없다. 박테리아나 균류에 의한 분해도 없고, 곤충들이 뚫은 구멍도 발견되지 않았다. 질병이나 한발(drought)의 증거도 없다.[5] 죽음과 운송과 매몰이 매우 신속하게 이루어진 것 같다. 물에 의한 뼈의 마모가 경미한 것으로 볼 때, 먼 곳에서 이동된 것 같지는 않다. 저자들은 공룡 집단이 상류에서 물에 빠져죽었고, 연이어 리워크(rework, 다시 이동하여 퇴적)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었다 :

”여기서 제시된 퇴적학적 증거와 화석생성론적 해석들에 의하면, 골층에 있는 43개 화석 군집은 아직 알려지지 않은 상류 지점과 암상(facies)으로부터 리워크되었음을 가리킨다. 뼈들의 최초 및 연이은 후속적 놓여짐이 빠르게(약해지는 홍수 단계 동안에 발생) 일어났지만, 퇴적 정황은 모든 화석들에 대한 다단계적 리워크를 가리키고 있다”[4].

홍수의 단계가 약화되었다는 생각은 공룡 뼈들의 잔류로부터 미세한 사암으로 위쪽으로 가면서 미세해지는 배열에 의해서 추론되었다.

골층에 대한 가장 놀라운 특징은 그것의 분포가 너무도 광범위하다는 것이다. 발굴된 작은 부분들에 기초하여, 발굴 현장들 사이의 지역들에서 공룡 뼈들의 밀도는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BB43 골층에 수백 내지 수천의 공룡들이 묻혀있다는 것을 가리킨다. 만일 400m 상류에서 발견된 또 하나의 골층이 포함된다면, 이 지역에 묻혀있는 켄트로사우르스 공룡들의 수는 수만으로 추정된다![4] 이 공룡 묘지는 수만 마리의 거대한 공룡들을 갑작스럽게 매몰할 수 있을 만큼 거대한 홍수 재앙이었음을 나타낸다 :

”이 연구에서 제시된 데이터들은 원래의 켄트로사우르스 무리가 격변적으로 죽었음을 지지해 준다.... 즉 BB43에 보존되어 있는 켄트로사우르스들은 익사에 의한 격변적 죽음을 맞이하였다는 것이 가장 가능성 있는 시나리오이다”.[5] 

저자들은 알버타 남부에 있는 다른 골층들도 BB43과 같은 형태의 보존을 보여주는데, 이것은 여러 번의 홍수 격변들을 가리킨다고 덧붙였다. 와이오밍, 몬태나, 그리고 세계 다른 지역들에 있는 거대한 공룡 화석무덤들도 대홍수 격변, 또는 대대적인 물 흐름이 있었다는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6] 이러한 결론에 대한 하나의 예외는 모래 폭풍으로 죽어 매몰되었다고 주장된 몽골 공룡들이었다. 그러나 더 진행된 분석에 따르면, 그 공룡들도 엄청난 물의 흐름으로 매몰된 것 같다는 것이었다.[7] 동일과정설적 과학자들은 이 모든 공룡묘지들을 강이 범람한 증거라는 선입관을 가지고 해석한다. 그러나 매몰된 수많은 공룡들, 급격한 매몰을 가리키는 보존 상태, 리워크와 화석화, 많은 골층들에서 단일 종의 특성, 그리고 특히 모든 골층들에서 새끼들이나 어린 것들의 뼈가 부족하다는 점들은 강의 범람보다는 규모가 엄청난 물에 의한 대격변을 가리킨다


창세기 홍수와 일치한다.


증거들은 창세기 대홍수와 더욱 일치한다. 이 대격변은 날씨가 추워질 때 엘크(elk)의 경우와 같이, 같은 종류나 종의 공룡들을 한데 무리지어 모이게 했고, 대홍수가 맹습하는 동안 함께 죽음을 당하게 했다. 이들 골층들은 일반적으로 이미 쌓여진 수천 피트의 홍수 퇴적물 위에 나있는 공룡 발자국들과 공룡 알들처럼 같은 지리학적 지역에서 발견되는데, 이것은 초기 홍수 동안 일시적으로 노출됐던 퇴적물 지역들이었음을 의미한다. 그림 2는 노출된 퇴적암들의 일반적인 지역들, 또는 많은 공룡의 골층들을 가지고 있는 일련의 모래톱(shoals)들은 알들이나 발자국들의 형태로 살아있었던 공룡들에 대한 증거를 더해주고 있음을 보여준다.[8, 9]

대홍수 퇴적물들은 홍수 기간 작동되고 있던 적어도 다음 네 가지의 메커니즘에 의해서 비교적 단기간 동안 쉽게 노출될 수 있었다: 1) 때때로 큰 진동 폭을 가진 조류(tides), 2) 쓰나미(tsunamis), 3) 퇴적물의 신속한 퇴적 후 위로 향하는 수직 구조지질학(upward vertical tectonics), 4) 전 지구적으로 범람된 지구에서 얕은 대륙 위의 해류의 동력학 등.[10] 이렇게 노출된 퇴적물 위에서 죽은 공룡들은 육식성 공룡에 의해서 뜯겨질(청소될) 수 있었다. 왜냐하면 그들의 이빨들이 북미대륙 서부의 골층에서 자주 발견되기 때문이다. 다른 공룡들은 이렇게 일시적으로 노출된 홍수 퇴적물들 위에서 알들을 낳았을 것이다. 이때 공룡들의 발자국들도 만들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그림 2. 공룡 알들, 발자국들, 골층들에 기초한 북미대륙 서부의 홍수 동안 노출되었던 홍수 퇴적물의 추정 지역.

홍수물이 되돌아왔을 때, 죽은 공룡들은 우리가 오늘날 발견하는 골층 속으로 격변적으로 리워크(rework) 되었을 것이다. 둥지(nesting) 지역을 제외하고, 어린 공룡들이나 새끼들이 없는 것은 밀려들어오는 홍수 물들을 피하면서 공룡들이 새끼들을 포기한 것으로 설명될 수 있다. 이 글에서 기술된 켄트로사우르스의 골층에서 추정한 것처럼, 키질하는 물의 흐름(water current winnowing)은 어린 공룡 뼈들의 결핍을 설명해줄 수 있다. 사람들은 어린 공룡들의 작은 뼈들도 어딘가에는 묻혀있는 것이 발견될 것으로 기대할 것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그런 골층은 발견된 바 없다. 만일에 그것이 어떤 강의 범람이었다면, 분명히 물이 느리게 흘렀거나 소용돌이 쳤던 지역들이 있었을 것이고, 어린 공룡들의 뼈들을 퇴적시켰을 것이다. 따라서 원래 죽어가던 공룡 집단에 어린 공룡들이 거의 없었다고 보는 것이 더 가능성이 높다. 골층에 있는 수천 마리가 공룡들은 말할 것도 없고, 한 마리의 커다란 공룡의 화석화도 매우 드문 사건이기 때문에[4], 창세기 대홍수(Genesis Flood)는 빠른 화석화(rapid fossilization)에 대한 설득력 있는 메커니즘을 제공해 준다.


Related Articles
Huge dinosaurs flee rising waters of Noah’s Flood in Australia
Dinosaur stumble preserved in trackways, Utah, USA
The authoritative dinosaur book


Further reading
Dinosaur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1. Ryan, M.J., Russell, A.P., Eberth, D.A. and Currie, P.J., The taphonomy of a Centrosaurus (Ornithischia: Ceratopsidae) bone bed from the Dinosaur Park Formation (Upper Campanian), Alberta, Canada, with comments on cranial ontogeny, Palaios 16:483, 2001.
2. Currie, P.J., Hunting dinosaurs in Alberta’s great bonebed, Canadian Geographic 101:34–39, 1981.
3. Ryan et al., Ref. 1, pp. 482–506.
4. Ryan et al., Ref. 1, p. 501.
5. Ryan et al., Ref. 1, pp. 502–503.
6. Oard, M.J., The extinction of the dinosaurs, Journal of Creation 11(2):137–154, 1997.
7. Snelling, A.A., Waterborne gravity flows buried Mongolian dinosaurs, Journal of Creation 12(2):133–134, 1998.
8. Oard, M.J., Polar dinosaurs and the Genesis Flood, CRSQ 32:47–56, 1995.
9. Oard, M.J., Dinosaurs in the Flood: a response, Journal of Creation 12(1):69–86, 1998.
10. Barnette, D.W. and Baumgardner, J.R., Patterns of ocean circulation over the continents during Noah’s Flood; in: Walsh, R.E. (Ed.),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Technical Symposium Sessions, Creation Science Fellowship Pittsburgh, Pennsylvania, pp. 77–86, 199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592/ ,

출처 - Creation 16(2):3–4, August 200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320

참고 : 3658|4235|4275|3995|3271|3347|3270|2171|3888|3797|2106|4054|3129|1682|3079|3081|3086|3609|2417|2107|2647|2543|3868|4299|4284|4230|4194|4175|4205|4231|3902|2777|2145|1810|2375|2104|3948|4092|4211|4132|4087|4052|3956|4198|4702|4734|4783|4844|4882|5062|5100|5140|5227|5214|5237|5371|5313

미디어위원회
2019-05-16

레오나르도 다빈치 그림 속의 공룡을 닮은 용

(Leonardo’s dragon)

Philip Robinson


    2019년 5월은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a Vinci, 1452. 4. 15 ~ 1519. 5. 2)의 사후 500주년이 되는 달이다. 박식했던 그는 과학, 역사, 공학, 건축, 데생, 특히 회화(painting)로 유명하다. 그의 가장 유명한 그림은 모나리자(Mona Lisa)이다. 500주년을 기념하여 영국의 로얄 컬렉션 트러스트(Royal Collection Trust)는 12개의 다른 장소에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림들을 전시하고 있는 중이다. 이들 중 한 특별한 그림이 주목을 받고 있다.

.로얄 컬렉션 트러스트(Royal Collection Trust, © Her Majesty Queen Elizabeth II 2019)


“고양이, 사자, 그리고 용(Cats, lions, and a dragon, drawn circa 1517–18)”이라는 제목의 그림이 주목을 받고 있다. 펜과 잉크로 그려진 이 그림은 여러 다른 동물들 사이에서, 생생하게 사실적인 모습으로 고양이와 사자가 그려져 있다. 그림의 바닥에 쓰여 있는 글은 이렇다 : “굴곡 및 신전(flexion and extension), 동물들 중에서 이것의 왕자는 사자(lion)이다. 왜냐하면 그 척추가 유연하기 때문이다.“ 이 그림은 고양이가 도달할 수 있는 운동 범위와 관련이 있음을 나타낸다. 어떤 사람들은 이것을 레오나르도가 네 다리로 걷는 모든 동물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연구를 했음을 가리킨다고 추정하고 있었다.[1] 레오나르도는 평범한 고양이 과의 동물들을 쉽게 관찰할 수 있었을 것이다. ”사자는 그 당시 이탈리아에서 충분히 잘 알려져 있었다. 예를 들어 플로렌스(Florence)의 팔라조델라 시그노이아(Palazzo della Signoria) 뒤쪽에 있던 케이지(cage)에는 그 도시의 상징 중 하나로서 사자가 전시되어 있었다."[2] 레오나르도는 같은 시기에 심지어 움직이는 로봇 사자를 만들어 프랑스의 프랑수아 1세(King Francis I)를 즐겁게 했다.[3] 그것은 앉아있는 형태로 가슴에 꽃이 있었다.

.로얄 컬렉션 트러스트(Royal Collection Trust/© Her Majesty Queen Elizabeth II 2019.)


직접 관찰

          레오나르도가 '용(dragon)'을 직접 보지 못했다면, 멸종된 동물을 어떻게 그렇게 정확하게 그릴 수 있었겠는가?

이 그림에서 고양이와 사자를 비롯한 모든 동물들의 그림은 그가 직접 목격 및 관찰한 후에 그렸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그렇다면, 그는 어떻게 "용“을 그려 넣었던 것인가? 로얄 컬렉션 트러스트는 언급하고 있다 : ”그 용은 극히 예외적인 경우로 추가된 것이다.(실제적 해부학적 모습이기 보다는 단지 화가의 상상에 의해서)“ 그러나 이 경우에서 그것이 진실일까? 이것은 그들의 추정이다. 그것도 거대한 추정이다. 진화론에 의하면, 공룡(용)은 사람이 출현하기 훨씬 전인 6천5백만 년 전에 멸종했기 때문에, 그러한 가정을 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진화론에 의하면, 공룡과 사람은 결코 함께 살지 않았다. 그 그림에 공룡(용)이 있는 것은, 다른 살아있는 실제적 동물들 사이에 상상의 동물을 끼워 넣었다기보다, 직접 관측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더 이치에 맞는다. 레오나르도가 실제로 '용'을 목격하지 못했다면, 어떻게 그렇게 멸종된 동물의 모습을 정확하게 그릴 수 있었겠는가?


진짜 '용'?

‘공룡(dinosaur)’이라는 단어는 1841년 리처드 오웬(Sir Richard Owen) 경에 의해서 만들어졌다. 이 단어의 등장 전까지, 공룡과 다른 멸종 파충류와 매우 정확하게 일치되는 광범위한 동물들은 용(dragon)이라 불려지고 있었다. 이것이 그 경우라면, 레오나르도 그림 속의 용은 오늘날 알려진 유명한 공룡과 일치하는 것처럼 보인다. 공룡 유물 전문가인 반스 넬슨(Vance Nelson)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4] :

이것은 유럽에서 '프로사우로포드(prosauropods)'로 분류되는 데에 사용되는 전형적인 그림이다. 오늘날 그들은 한 커다란 그룹인 기초 용각아목(sauropodomorphs) 내의 여러 그룹들로 분류되고 있다. 그 머리는 16세기의 전형적인 스타일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형태는 이 그룹 내에서 쉽게 식별될 수 있다.

이 그룹에 속하는 공룡들에서 흥미로운 것은, 레셈사우루스(Lessemsaurus) 류와 같이, 그들의 앞다리와 뒷다리는 똑바로 올리고 내리는 기둥형 사지와는 반대로, 뚜렷하게 구부러진다는 것이다. 또한 그들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의해 묘사된 것처럼, 다섯 개의 발톱을 갖고 있다.(뒷다리의 오른쪽 발을 보라). 그러한 세부적으로 특정한 모습들이 마음의 상상으로 그려질 수 있을까?


        레오나르도의 용은 과거에 대한 오늘날의 진화론적 가정이 완전히 틀렸을 수 있음을 보여준다.


꼬리의 모양

그림 속 용의 꼬리가 말려져 있는(coiled tail) 것은 역사를 통해 드문 일이 아니다. 물론 그것은 예술적으로 고안된 것일 수도 있다. 그러나 몸체에 붙어있는 꼬리의 첫 부분은 다른 용각류의 꼬리처럼 매우 견고해 보인다. 거기에는 다른 옵션이 있을 수 있다. 일부 공룡은 오늘날의 몇몇 도마뱀과 같이, 붙잡기에 적절한 꼬리(prehensile(grasping) tail)를 갖고 있었을 수도 있다. 이 경우에 그림에서와 같은 동일한 모습을 나타낼 수 있다. 또한 그 공룡이 분명 방어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그 꼬리는 중간이 감겨져있는 상태로 그려졌을 수 있다.[5] 꼬리로 감을 수 있는 능력은 잠잘 때, 좁은 공간을 이동할 때, 방어 시에 꼬리를 움츠릴 때... 등에서 편리할 수 있다. 오늘날 더 이상 공룡을 관찰할 수 없기 때문에, 용각아목 공룡들이 어떻게 꼬리를 움직였는지에 대해서는 단지 추정만 할 뿐이다.


우리에게 주는 교훈

레오나르도 다빈치 그림 속의 용은 과거에 대한 오늘날의 진화론적 가정이 매우 잘못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공룡들은 4500년 전 노아의 방주에서 내린 후, 커다란 몸체로 인해 사람들의 그림이나 예술품에 많이 묘사되어왔다. 공룡들은 오늘날 멸종되었지만, 사람과 공룡이 함께 존재했다는 많은 증거들이 남아있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The Da Vinci Code: Fiction masquerading as fact

Dinosaurs and dragons: stamping on the legends

Dragons on Noahs Ark

Are there dragons in the British Museum?

Dragons: animals … not apparitions

The Year the Water Dragon Roared

Enraged elephants, terrifying tigers, and dangerous dinosaurs

Crouching tiger, hidden dinosaur?

Bishop Bell's brass behemoths!

Angkor saw a stegosaur?

Did Angkor really see a dinosaur?


Further Reading

Dinosaur Questions and Answers


Related Media

Dinosaurs and humans -- did they live together?


References and notes

1. Leonardo da Vinci, Paris Manuscript E, XIV, Anatomy, Zoology and Physiology, 825, c. 1513–14.

2. Royal Collection Trust., Cats, lions, and a dragon c. 1517–18, rct.uk.

3. Di Angelo, P., Leonardo’s mechanical lion, gingkoedizioni.it, 16 February 2017.

4. Bates, G., Unearthing exciting evidence for creation: Gary Bates interviews fossil researcher Vance Nelson, Creation 41(2), 12–15, 2019.

5. Geggel, L., Dinosaur’s tail whips could have cracked sound barrier, livescience.com, 21 October 2015; cf. Dinosaurs whipped mates into line?


*참조 :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1 (update)

: 벽화나 예술품에 그려져 있는 공룡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36&bmode=view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7

: 중국과 아시아의 그림, 조각, 예술품에 등장하는 공룡!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3&bmode=view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8

: 유럽의 역사와 예술품에 등장하는 용은 공룡이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4&bmode=view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9

: 아프리카와 아메리카의 역사, 그림, 예술품에 등장하는 공룡!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5&bmode=view



CMI, 7 May 2019 (GMT+10)

https://creation.com/leonardo-da-vinci-drag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genesispark.com,s8int.com
2019-05-09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증거들 8

: 유럽의 역사와 예술품에 등장하는 용은 공룡이었다! 

(Dinosaurs in Literature, Art & History of Europe) 

<웹사이트genesispark.com, s8int.com, 발췌>


역사 속의 용

”전설속의 용(dragons)은 이상하게도 과거에 실제로 살았던 생물처럼 보인다. 용은 사람이 지구에 출현하기 오래 전에 살았다고 말해지는 거대한 공룡과 너무도 유사하다. 용은 일반적으로 사악하고 파괴적이었다. 용은 모든 나라의 신화에 등장한다.” (Knox, Wilson, 'Dragon,” The World Book Encyclopedia, vol. 5, 1973, p. 265.) 브리태니커 백과사전(1949년 판)은 용에 대해, ”용을 믿었던 고대인들은 공룡(dinosaur)에 대한 조금의 지식도 없었지만, 용과 공룡은 놀랍도록 유사하다”는 것이었다.

1828년 영어사전인 노아 웹스터(English Language Noah Webster) 사전에는 용(dragon)이라는 단어가 중세시대의 뿌리를 두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 ”그러므로 그 단어는 쏘다 또는 끌어내다를 의미하는 단어에 어근을 둔,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 불타는 유성, 그리고 불을 뿜는 또는 날아다니는 뱀을 의미했던 것으로 추론된다.” 그 사전은 용에 대해, ”일종의 날개달린 뱀, 중세시대에 과장되었고 유명해졌다”고 정의하고 있었다. (Webster, Daniel, S. Converse, New York, 1828, p. 67)

용의 이야기는 많은 문화들에서, 여러 세대를 거치며 계승되어왔다. 이야기들 중 많은 것은 과장된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이 이야기들이 원래 근거가 없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어떤 살아있는 도마뱀조차도 용처럼 보이며, 동물의 큰 다양성은 어떤 지역사회를 쉽게 공포로 몰아넣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당신은 예전에 공룡 영화를 본 적이 있는가? 미니 촬영장에서 이구아나 모형을 사용하여, 거대한 용에 대한 환상을 만들어내지 않았는가?

2004년 미국 사우스다코타의 헬크릭 지층에서 발견됐던 매혹적인 공룡 드라코렉스(Dracorex)의 골격이 인디애나폴리스 어린이 박물관에 전시됐었다. 용처럼 생긴 이 공룡의 머리, 뿔, 이빨 형태 때문에, 새로운 종은 드라코렉스 호그와트시아(Dracorex hogwartsia)로 명명됐다. 이 이름은 대중화 된 드라곤(dragons, 용)과 해리 포터 영화로 유명해진 호그와트 마법학교(Hogwarts School)에서 따온 이름이었다. 그 공룡의 두개골은 뾰족한 뿔, 혹, 긴 주둥이를 갖고 있었다. 그리고 돔형의 앞이마를 갖고 있는 파키케팔로사우루스(pachycephalosaur) 계통의 다른 공룡들과 같지 않게, 평평한 머리를 갖고 있었다.(아래 그림). 스탠포드 대학의 메이어는 말했다 : ”그 두개골은 용(dragons)을 연구했던 사람들에게는 이상하게도 친숙하게 보였다! 드라코렉스는 고대 중국과 중세 유럽의 용들과 매우 놀랄 만큼 유사하다.” 용에 대한 역사를 면밀히 살펴본다면, 공룡에 대한 진실 된 역사를 알 수 있을지도 모른다.

BC 2,000년경에 기록된 유명한 길가메시 서사시(Epic of Gilgamesh)에는 메소포타미아 지방에서 훔바바(Humbaba)라는 괴물을 처치한 이야기가 나온다. 훔바바는 아마누스의 백향목 숲(Cedar Forest of Amanus)의 무서운 수호자였다. 메소포타미아의 강력한 신인 엔릴(Enlil)은 그곳의 평화를 방해하는 인간을 죽이기 위해서, 그곳에 훔바바를 배치했다. 거대한 생물인 훔바바는 보는 것만으로도 두려운 대상이었다. 때때로 훔바바는 비늘 판으로 덮여진 거대한 인간을 닮은 형상으로 묘사되기도 한다. 훔바바의 강력한 다리는 사자의 것과 같았지만, 독수리의 발톱을 갖고 있었다. 머리에는 황소 뿔이 있었고, 꼬리는 뱀과 같았다. 또는 일부 문헌에 의하면, 훔바바는 불을 뿜어낼 수 있는 용의 형태였다는 것이다. 이것을 종합해보면, 그 모습은 아래와 같았을 것이다. 어디에서 많이 보았던 모습이 아니겠는가?

인도를 침공했던 알렉산더 대왕은 인도의 한 동굴에 살고 있던 쉿쉿 소리를 내는 거대한 용을 보았다는 기록을 남겨놓았으며, 그리스 통치자들은 에티오피아에서 살아있던 용을 운반해왔던 것으로 보인다. (Gould, Charles, Mythical Monsters, W.H. Allen & Co., London, 1886, pp. 382-383.) 마이크로소프트 엔카르타 백과사전(Microsoft Encarta Encyclopedia)은 '공룡(dinosaur)'에 대해 설명하면서, 공룡 뼈들에 대한 역사적 근거는 멀리 BC 5세기까지 확장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사실 일부 학자들은 그리스 역사가였던 헤로도토스(Herodotus)가 중앙아시아에서 둥지(nests)를 지키고 있는 괴수 그리핀(griffins)을 기술했을 때, 화석화 된 공룡 뼈들과 알들을 언급하고 있었다고 생각하고 있다. 중국에서 AD 3세기의 책에서 언급됐던 '용 뼈(dragon bones)'들은 공룡의 뼈를 가리켰던 것으로 생각된다.

요세푸스(Josephus)와 같은 고대 역사가들과 탐험가들은 고대 이집트와 아라비아에 있던 날아다니던 파충류에 대해서 말하면서, 그들의 천적인 (신성한 새로 여기는) 이비스(Ibis)에 대해서 기술해 놓았다. (Epstein, Perle S., Monsters: Their Histories, Homes, and Habits, 1973, p.43.) 3세기의 역사가인 가이우스 솔리누스(Gaius Solinus)는 아라비아에 있는 날아다니는 뱀(flying serpents)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그 독은 너무 빨라서 고통을 느끼기도 전에 죽는다”라고 기록해놓고 있었다. (Cobbin, Ingram, Condensed Commentary and Family Exposition on the Whole Bible, 1837, p.171.)

유명한 그리스의 역사가 헤로도토스(Herodotus)는 이렇게 썼다. ”아라비아의 부토(Buto)라는 도시의 매우 가까운 곳에 어떤 날개달린 뱀(winged serpents)이 살고 있다는 소리를 들었다. 내가 그곳에 도착했을 때,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량의 뼈들과 뱀의 척추 뼈들을 보았다. 뱀의 형태는 물뱀의 형태처럼 보였지만, 깃털이 없는 날개를 갖고 있었는데, 마치 박쥐의 날개처럼 보였다.” (Herodotus, Historiae, tr. Henry Clay, 1850, pp. 75-76). 이것은 익룡(pterosaur)의 모습과 놀랍도록 유사한 표현이다! 세 번째 책에서 헤로도토스는 계속해서, 이 생물은 아라비아의 향료 나무 숲(spice groves)에서 간혹 발견될 수 있다고 말하고 있었다. 헤로도토스는 그 생물의 크기, 색깔, 번식에 대해서 설명했는데, 독이 있는 날아다니는 뱀은 유향 나무(frankincense trees)에서 사는 것으로 악명 높았다. 작업자들이 나무의 향료를 수집하려고 할 때, 역겨운 냄새의 연기를 피워 파충류를 멀리 쫒아내야 했다는 것이다. 헤로도토스는 ”역사의 아버지”로 불린다. 왜냐하면 그는 자료를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정확한지 아닌지를 검토한 후에, 기록했던 사람으로 알려진 최초의 역사가였기 때문이다. 그러한 그가 날아다니던 파충류가 실제로 있었다고 자세히 기록하고 있었던 것이다. 존 고어첸(John Goertzen)은 잎 모양의 꼬리(leaf-shaped tail)를 결코 알 수 없었던 이집트인들이 날아다니던 파충류에 꼬리판(tail vanes)이 있었다는 표현에 주목하고, 이것은 그들이 익룡을 직접 목격했음에 틀림없다고 결론지었다. (Goertzen, J.C., 'Shadows of Rhamphorhynchoid Pterosaurs in Ancient Egypt and Nubia,” Cryptozoology, Vol 13, 1998.)

위의 사진은 최근 폴란드에 세워진 ‘바벨의 용’(Wawel Dragon, 폴란드 전통설화에 등장하는 용) 사진이다. 전설에 따르면, 이 용은 8세기 초반에 바벨 언덕(Wawel Hill) 아래의 커다란 동굴에 살고 있었다. 그 동굴(오늘날 인기 있는 관광 명소)은 폴란드 크라쿠프(Kraków)의 비스툴라 강(Vistula river) 제방 위쪽에 있다. 바벨 대성당(Wawel Cathedral)은 마을에 있는 900년 된 가톨릭 교회로, 지금도 그 거대한 뼈를(매달은 묶음으로) 자랑스럽게 (그 지역 용의 것이라는 소문도 있지만) 전시하고 있다.(아래 사진).

바벨의 용 이야기에 대한 가장 오래된 설명은 빈첸티 카두우베크(Wincenty Kadlubek)의 12세기 작품에서 비롯된 것이다. 거기에는 이 포악한 파충류의 은신처가 폴란드의 수도였던 곳 근처에 어떻게 위치하게 됐는지를 말해주고 있다. 폴란드 민간전승에 따르면, 용은 스쿠바(Skuba)라고 불리는 가난한 구두수선공에 의해서 마침내 죽임을 당했다. 스쿠버(Skuba)는 그 공로로 공주와 결혼하게 된다.

찰스 굴드(Charles Gould)는 역사가인 게스너(Gesner)의 말을 인용했다. 게스너는 ”1543년 독일 국경의 스티리아(Styria, 슈타이어마르크) 근처에 도마뱀과 같은 발, 박쥐와 같은 날개를 가진, 치명적인 상처를 입히는, 용(dragon)과 같은 생물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스칼리제르(Scaliger)의 말도 언급했다. 스칼리제르는 ”뱀(serpent)은 길이가 1.2m 정도, 굵기는 사람의 팔 정도였고, 양 측면으로 연골성 날개가 달려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벨로니우스(Bellonius)는 날개달린 용의 시체를 보았는데, 아라비아에서 이집트로 날아간 것과 같은 종류의 용으로 보였다고 그는 생각했다. 그 용은 배가 두꺼웠고, 두 발과 두 날개를 갖고 있었는데, 날개는 박쥐의 것과 같았으며, 뱀의 꼬리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Gould, Charles, Mythical Monsters, W.H. Allen & Co., London, 1886, pp. 136-138.)  

지중해와 근동지방에 대해 광범위하게 연구했던, 1세기의 그리스 역사가였던 스트라본(Strabo)는 지리학에 관한 한 논문을 썼다. 그는 인도에서 ”박쥐와 같은 막으로 된 날개(membranous wings)를 가진 기다란 2규빗(90cm 정도)의 파충류가 있는데, 밤에도 날고, 소변과 땀을 떨어뜨려, 보호 장비가 없는 사람의 피부를 상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Strabo, Geography: Book XV: 'On India,” Chap. 1, No. 37, AD 17, pp. 97-98.) 스트라본의 연구는 메가스테네스(Megasthenes, BC 350~290)의 이전 작업에 일부 기초했을 수도 있다. 메가스테네스는 인도를 여행하면서 경험했던, 날개가 달린 뱀(ophies)에 대해 언급했는데, 그 생물은 낮이 아닌 밤에 날아다니고, 오줌을 배출하는데, 그것을 맞은 사람의 몸에 곪은 상처가 나게 한다는 것이다. (Aelianus, Greek Natural History:On Animals, 3rd century AD, 16.41.)  

중세에 스칸디나비아 인들은 바다에서 수영하는 용들을 기록해 놓고 있었다. 바이킹(Vikings) 족들은 그들의 배 앞면에 용 조각을 배치하여, 바다괴물이 이것을 보고 겁을 먹고 피해가도록 했다.(여기를 클릭).

위의 그림은 1734년에 한스 에게데(Hans Egede)에 의해서 목격됐던 것에 기초한 그림이다. 노르웨이의 선교사로서 그린란드의 사도로 알려져 있는 한스 에게데는 자연세계에 대한 세밀한 기록자로서 알려져 있다. 바다에서 용을 보았다는 이야기는 범선의 시대(age of sailing ships, AD 1500~1900)로부터 수없이 보고되어 왔다. 용을 죽이는 세인트 조지(St. George)의 전설은 유럽의 예술과 역사를 통하여 활발하게 나타나고 있다. 아마도 그것은 어느 정도 사실에 기초했을 것이다. 세인트 조지는 잉글랜드의 수호 성인이다. 실제로 아래 그림의 세인트 조지가 죽이고 있는 '용'은 바리오닉스(Baryonyx) 공룡과 동일하며, 그 공룡의 뼈들은 유럽 전역에서 발견되었다.

영국 문학에서 베오울프(Beowulf)의 서사시는 유명하다. 노르웨이의 영웅적 전사 베오울프는 많은 용들을 죽인다. 마지막에 그는 날개달린 용(winged dragon)을 무찌르는 과정에서 죽는다. 용은 심지어 중세시대에 출판됐던, 인정받는 동물학 논문에도 기술되어있다. 예를 들어, 스위스의 위대한 박물학자이며 의사였던 콘라트 게스너(Konrad Gesner, AD 1516~1565)는 '동물지(Historiae Animalium)'라는 제목의 4권짜리 백과사전을 출간했다. 그는 용(dragons)을 ”매우 희귀하지만, 여전히 살아있는 생물(very rare but still living creatures)”이라고 기술했다.(p.224). 한 이야기에 의하면, 10세기의 아일랜드 인은, 뒤쪽으로 뻗어있는 꼬리 위에 쇠(iron) 같은 것을 가지고 있는, 거대한 발톱가진 괴수를 목격했다는 것이다. 그 생물은 말과 비슷한 머리를 가지고 있었고, 두꺼운 다리와 강한 발톱도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 이것은 살아남았던 스테고사우루스(Stegosaurus) 공룡일 수 있었을까? (Ham, K., Great Dinosaur Mystery Solved, 1999, p.33).

이탈리아의 박물학자였던 알드로반두스(Aldrovandus, Ulisse Aldrovandi, AD 1522~1605)는 많은 사람들에 의해서 현대 자연사의 아버지로 간주된다. 그는 광범위한 지역을 여행했고, 수천의 동식물들을 수집했으며, 최초의 자연사 박물관을 만들었던 사람이다. 그의 인상적인 수집품들은 그가 장학생으로 다니던 볼로냐 대학(Bologna University,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에 지금도 전시되어 있다. 이러한 그의 신뢰성은 그가 용에 관해 개인적으로 보고했던 한 사건에 대해 신뢰성을 부여한다. 그 용은 1572년 5월 13일 처음으로 목격되었고, 뱀처럼 쉿쉿 소리를 내고 있었다. 그 생물은 페트로니우스(Master Petronius)의 작은 동상에 숨어있었다. 오후 5시, 볼로냐의 도시 외곽에 있는 농장에서 일하는 바프티스타(Baptista)라는 목동에 의해서 그 용은 공공 도로에서 살해되어 포획됐다. 바프티스타는 그의 황소 수레를 따라 집으로 가고 있었다. 소가 갑자기 멈추었고, 그는 소를 발로 차며 빨리 갈 것을 종용했다. 그러나 소는 무릎을 꿇고 움직이기를 거부했다. 그때 목동은 쉿쉿 소리가 나는 것을 들었고, 이상한 작은 용이 그의 앞에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그는 갖고 있던 막대기로 머리를 힘껏 때렸고, 그것을 죽였다는 것이다. (Aldrovandus, Ulysses, The Natural History of Serpents and Dragons, 1640, p.402.) 불완전하게 발달된 발톱과 치아에 기초하여, 알드로반두스는 그 용을 새끼로 추정했다. 그 시체는 단지 60cm 정도였고, 단지 두 발만을 가지고 있었으며, 뱀처럼 미끄러짐과 발을 사용하여 이동했을 것이라고 그는 믿었다. 오늘날에도 두 발만을 가진 작은 도마뱀이 있다.(아래 사진)

알드로반두스는 그 생물의 표본으로 만들었고, 한동안 그 용을 전시했다. 또한 그는 그 생물에 대한 수채화 그림을 가지고 있었다.(아래 그림). 아마도 이 두 다리를 가진 뱀 같은 용은 중세 유럽에서 얼마 동안 알려졌을 것이다.

프랑스의 토 궁전(Palais du Tau) 인근에 있는 랭스 대성당(Reims Cathedral)에는 ‘하와와 뱀(Eve and the Serpent)’이라는 13세기의 조각상이 있는데, 동일하게 두 발 가진 용이 조각되어 있다.   

멕시코에서 발견된 고대 아캄바로(Acambaro)의 점토상과(아래 좌측), 중국의 예술품에도(아래 우측) 두 발 가진 용이 있다는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중세 시대에 과학적인 사고를 가졌던 작가들은 '베스티아리(bestiaries)'라 불리는 책을 제작했는데, 교훈적인 설명과 매혹적인 그림이 있는, 알려진(때때로 상상의) 동물들을 편찬한 책이다. 그러한 책 중 하나가 1500년대 초에 쓰여진 ‘애버딘 베스티아리(Aberdeen Bestiary)’이다. 이 책은 오늘날 헨리 8세 도서관(library of Henry VIII)에 보존되어 있다. 도롱뇽과 다양한 종류의 뱀들, 그리고 용(dragon)에 대한 묘사가 들어있다 : ”용(dragon)은 모든 다른 뱀들이나 지구상에 있는 모든 다른 생물보다 크다. 이런 이유로, 그리스 사람은 ‘드라콘(dracon)’이라고 불렀고, 이것에서부터 라틴어 이름 ‘드라코(draco)’가 유래되었다. 용은 동굴에서 밖으로 끌어내지면 공기로 인해 사나워지게 만든다고 말해진다. 용에는 볏, 작은 입, 좁은 숨구멍이 있어서, 그것을 통해 숨을 쉬고, 혀를 내밀곤 한다. 그것의 힘은 이빨에 있지 않고, 꼬리에 있으며, 물어 죽이기보다 한 번의 타격으로 죽인다. 그것은 독이 없다. 용은 다른 생물을 죽이기 위해 독이 필요하지 않는데, 왜냐하면 그 꼬리로 감아버리면, 어떠한 것도 죽일 수 있기 때문이다. 거대한 크기의 코끼리조차도 용에게는 안전하지 못하다. 코끼리가 자주 지나가는 길을 숨어 있다가, 용이 꼬리로 코끼리를 감아서 질식시켜 죽인다. 용은 일 년 내내 뜨거운 에티오피아와 인도에서 태어났다.”

3세기의 역사가 플라비우스 필로스트라투스(Flavious Philostratus)는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 ”인도 전역에는 거대한 크기의 용(dragons)들이 있다. 늪지는 용들로 가득하고, 산에도 있다. 용이 없는 산등성이는 단 하나도 없다. 늪지대에 있는 종류는 그들의 서식지에서 느리게 움직이는 것들로, 길이가 30규빗(약 13m)이나 되고, 그들의 머리에는 서 있는 볏이 없다.” (Philostratus, Flavius, The Life of Apollonius of Tyanna, 170 AD.) Pliny the Elder also referenced large dragons in India in his Natural History.

16세기 이탈리아 탐험가인 피가페타(Antonio Pigafetta, AD 1491~1534)는 콩고(Congo) 왕국에 대한 기록에서, 벰바(Bemba) 주를 기술하면서, 암바스 강에서 해안가 위쪽으로, 남쪽으로는 코안자 강까지라고 쓰고 있었다. 그리고 뱀(serpents)에 대해 기술하고 있었다. ”숫양(rams) 만큼이나 크고, 용처럼 날개를 가졌고, 긴 꼬리, 정렬된 이빨들, 날고기를 먹는 어떤 생물이 있었다. 그 색깔은 푸른색과 녹색이었고, 피부는 비늘처럼 채색되어 있었고, 단지 두 발만 가지고 있었고, 더 이상은 없었다. 이교도 흑인들은 그것을 신으로 숭배하기도 했고, 오늘날에도 그것을 숭배하고 있는 일부 사람들이 있을지 모른다. 그 생물은 매우 희귀하기 때문에, 호기심 많은 추장은 그 생물을 보존하려고 해서, 사람들은 그들이 수확한 것의 일부와 선물을 드리고, 그것을 숭배하느라 고통을 받는다.” (Pigafetta, Filippo, The Harleian Collections of Travels, vol. ii, 1745, p.457.)

8세기에 기독교의 수사로 초기 시리아에 거주했던, 다마스쿠스의 요한(St. John of Damascus)은 용에 대한 냉정한 설명을 하고 있었는데, 용(dragons)은 단지 파충류이며, 마법의 힘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2세기에 로마제국의 역사를 기록했던, 로마의 역사가 디오(Dio)의 말을 인용하고 있었다. 로마의 집정관이던 레굴루스(Regulus)는 카르타고(Carthage)와 싸우고 있었다. 그때 한 용이 갑자기 나타났고, 로마 군대의 진영 뒤에 자리 잡았다. 로마 군인들이 그것을 죽였고, 가죽을 벗겨서, 로마 원로원으로 보냈다. 원로원의 지시로 그 크기가 측정되었는데, 무려 120피트(36m) 크기였다고 디오는 주장했다. 로마의 집정관이었던 디오 장군이나 경건했던 세인트 요한이 로마 원로원이 포함되는 한 작위적인 이야기를 꾸며냈을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앵글로색슨 연대기(Anglo Saxon Chronicle)은 793년에 일어났던 끔찍한 일을 기록해놓고 있었다.(그 당시에 날아다니던 용의 흥분된 행동은 나쁜 일이 일어날 징조로 삼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 ”올해는 노섬브리아인(Northumbrians)의 땅에서 사람들을 공포로 몰아가며 걱정하게 만드는 두려운 경고가 있었다. 하늘에서 회오리바람과 함께 사나운 용들이 무수한 빛의 판(sheets of light)들처럼 창공을 가로질러 날아가는 것이 목격되었다.” 유럽에서 날아다니는 용(flying dragons, 익룡으로 추정되는 생물)을 목격했다는 신뢰할만한 보고는 1649년의 기록에도 등장한다. (Thorpe, B. Ed., The Anglo Saxon Chronicle, 1861, p.48.)

이 주목할 만한 책에는 1405년에 출현했던 용에 대해서도 기록해 놓았다 : ”최근 서드베리(Sudbury) 근처의 부레스(Bures) 마을 가까이에서 많은 피해를 입힌 한 용이 나타났다. 이 용은 거대한 몸체, 볏이 있는 머리, 톱 같은 이빨들, 엄청난 길이의 꼬리를 갖고 있었다. 양떼를 치던 목동을 살해했고, 여러 양들을 먹어버렸다... 그 용을 죽이기 위해서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소집되었다. 그러나 용은 사람들이 화살을 쏘며 공격하는 것을 보고서는, 늪지 또는 호수로 도망쳤고, 거기에서 긴 갈대숲 가운데 숨어버려, 더 이상 보이지 않았다.”(p. 60).

웨일스(Welsh)는 날아다니는 뱀(flying serpents)에 대한 많은 역사적 기록을 갖고 있다. 웨일스의 글러모건(Glamorgan)에 있는 펠린 성(Penllyn Castle) 주변 숲은 날개달린 뱀이 자주 출몰하는 곳으로 명성이 나있었다. 이 용들은 노인과 젊은 사람 모두에게 공포였다. 몇 년 전에 죽은 펠린의 나이 많은 거주자는 그의 소년 시절에 날개달린 뱀들은 매우 아름다웠다고 말했다. 그 생물은 휴식할 때, 몸을 꽈리를 틀고 있는데, 마치 ”모든 종류의 보석으로 뒤덮인 것처럼 보였는데, 그들 중 어떤 것들은 무지개 빛깔을 내는 반짝이는 볏(crests)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방해를 받았을 때, 그 생물들은 자신들이 숨는 장소로 ”눈부시게 반짝거리며” 빠르게 날아갔다. 화가 났을 때는, ”공작의 꼬리 깃털처럼, 밝고 눈(eyes) 무늬가 있는 날개를 활짝 펴고, 사람들의 머리 위로 날아왔다.” 그는 ”아이들을 겁주기 위해서 만들어진 진부한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의 아버지와 삼촌은 그 생물에 의해서 죽임을 당했다는 것이다. 그 노인은 날개달린 뱀들의 멸종이 농장과 그들의 은신처에서 위협적인 생물이었다는 사실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Trevelyan, Marie, 1909, Folk-Lore and Folk Stories of Wales, p. 168-169.)

.웨일스 남동부의 글러모건에 있는 펠린 성과 웨일스의 국기.

우리는 여전히 중세시대의 용에 관한 몇 가지 소책자들을 갖고 있다. 아래에 있는 ‘용 이야기(The Dragon Story, 아래 그림)’와 '에식스에서의 기괴한 뉴스 또는 날개달린 뱀(Strange News out of Essex or The Winged Serpent)'이라는 제목의 팜플렛 크기의 소책자이다.

후자의 소책자는 원래 1669년경에 인쇄되었는데, 영국의 에식스(Essex) 주의 핸햄(Henham) 근처에서 날개달린 뱀 같은 생물(a winged, snake-like creature)의 공격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하고 있었다. 핸햄은 오늘날 1250명 정도가 살고 있는 작은 마을로, 에식스 주의 북서쪽에 있으며, 코카트리스(cocatrice)라 불렸던 비행 파충류가 같은 시기에 도살되었던 곳인, 역사적인 마을 새프런 왈든(Saffron Walden)에서 약 7마일 정도 남쪽에 위치해 있다. 아래의 팜플렛은 1669년 영국 에식스에서 배포됐던 것으로, 커다란 파충류가 목격된 것을 다루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목격했고, 지역 주민들이 그 짐승에 대해 쏘았지만 성공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 소책자의 1885년 복사판에는(아래 그림) 같은 시기에 경험 했던 두 차례 용과의 만남 사건이 포함되어 있다. 그림에 의하면, 많은 마을 사람들이 먼 언덕꼭대기나 골짜기에 살았던 괴물 뱀(monstrous serpent)과 실제로 싸웠던 것으로 보인다.

17세기 독일의 수도사였던 아타나시우스 키르허(Athanasius Kircher)는 귀족이며 장관이던 크리스토퍼 스코럼(Christopher Schorerum)이 어떻게 모든 것을 요약한 진정한 역사를 기록했는지를 쓰고 있었다. 그 기록을 통해 그가 경험했던 사실의 진실성을 확인할 수 있다. 그는 자신의 눈으로 직접 목격했던 경험도 기록해두었다 : ”1619년의 한 따뜻한 밤에 나는 평온한 하늘을 조용히 응시하고 있었다. 이때 나는 필라투스 산(Mt. Pilatus) 앞쪽으로 날아가고 있는 거대한 크기의 빛나는 용을 보았다. 그 용은 호수 반대편에서 나와 플루(Flue, Hogarth-near Lucerne)라는 이름의 동굴이 있는 쪽으로 출렁거리며 빠르게 날아가고 있었다. 그것은 긴 꼬리, 긴 목, 파충류의 머리, 사나운 갈라진 턱을 가진 생물로서, 필라투스 산에 사는 거대한 용(Mount Pilatus Dragon)이었다. 그것이 날아갈 때, 대장간에서 쇠를 두드리는 것처럼, 불빛이 흩어지고 있었다. 처음에 나는 내가 본 것이 유성(meteor)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부지런히 살펴본 후에, 그것이 전신의 사지를 움직여 날아가는 용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존경받았던 성직자의 글로부터, 용은 진실로 자연 속에 존재했던 생물이라는 사실이 확인되고 있었던 것이다. (Kircher, Athanasius, Mundus Subterraneus, 1664, tr. by Hogarth, 'Dragons,” 1979, pp. 179-180.) (아래 그림 ‘The Dragon of Mount Pilatus’ 참조).

이러한 생물발광(bioluminescent)의 야행성 비행 생물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일부 지역에서 알려져 있다.(See the Ropen page.) 이것은 전 세계의 고대 문명에서 전승되어 오는 ”불을 뿜는 용”의 근거가 됐던 것은 아닐까?

존 해리스(John Harris 1666~1719)는 최초의 백과사전(encyclopedia)을 편집했던 영국의 과학자였다. 그는 용이 포획됐었다는 설명을 한 차례 하고 있었다 : ”한 고대 작가는 에티오피아의 국경에서 6m 길이의 용(dragon)을 사로잡았고, 그것을 프톨레미 필라델포스(Ptolemy Philadelphus) 왕에게 가져갔다는 것이다. 프톨레미는 이와 같은 위험한 짐승을 구해오는 사람에게 풍부하게 보상을 해주었다.” (Harris, John, Collection of Voyages, vol. i, London, 1764, p. 474.) 그러나 이것도 성 암브로시우스(St. Ambrose)의 설명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 그는 ”갠지스(Ganges) 강 근처에서 길이가 약 70규빗(약 30m)의 용이 목격됐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Ambrose, De Moribus Brachmanorum, 1668.) 이 정도 크기의 용은 알렉산더와 그의 군대가 동굴에서 보았던 것과 같은 것이었다. ”그 생물이 내는 끔찍한 쉿쉿 소리는 마케도니아 인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었다. 용맹한 마케도니아 사람들도 무시무시한 광경에 겁을  먹지 않을 수 없었다.” (Aelian, De Animal, lib. XV, cap. 21.)

서구 유럽의 개척자들이 전 세계로 나가 식민지를 건설하면서, 용(dragon)에 관한 보고가 계속해서 유럽으로 들어왔다. 지도제작자(cartographers)들은 그들의 지도에 탐사되지 않은 미개척 지역을 ”여기는 용이 있음(here be dragons!)”이라는 단어로 표시하는 것이 표준 관행이 되었다.(아래 그림). 지도에 용이 있음으로 주의하라는 표시는, 용이 상상의 동물이 아니라, 실제로 존재했던 동물이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하지만 외진 지역까지 문명이 들어가면서, 생태계의 변화와 포식동물들에 대한 사냥은 남아있던 용과 같은 생물에도 피해를 입혔다.

후기 역사가인 로돌프 카사미쿠엘라(Rodolfo Casamiquela)가 제작했던 (남아메리카 남부 지역인) 파타고니아 원주민(Patagonian natives, 테우엘체(Tehuelche) 족)의 언어 사전에는, 16세기의 지도가 게재되어 있다(아래 그림). 그 지도에는 Terra Magellanica(마젤란의 땅, 오늘날의 아르헨티나 지역)의 지형을 그려놓고 있었는데, 냔듀(ñandú, 아메리카의 타조)의 모습과 함께, 지도 위쪽으로 매우 공룡처럼 보이는 생물이 그려져 있다. (Casamiquela, R., Diccionario Tehuelche, Va. Adelina : Patagonia Sur Libros, 2008)

작가 찰스 굴드(Charles Gould)는 초자연적인 개념을 제거하고, 용을 진지하게 설명하려고 노력했다. ”용은 거대한 크기의 뱀에 지나지 않는다. 용들은 이전 인도에서 세 종류로 구분했다. 즉. 산에 사는 것과, 동굴이나 평지에서 사는 것, 그리고 늪지나 습지에서 사는 것들이다. 첫 번째가 가장 큰 것이고, 금처럼 반짝거리며 눈부신 비늘로 덮여 있다. 이들은 아래턱에 일종의 수염(beard)이 매달려있는 것도 있으며, 그들의 눈썹은 크고, 아주 정확하게 아치로 되어있다. 그들의 모습은 상상할 수 있는 것 중에서 가장 무섭고, 그들의 울음소리는 크고 소름이 끼친다... 밝은 노란색의 볏(crests)이 있고, 머리에는 불타는 석탄 색깔의 돌출부가 있다. 평탄한 지역에 사는 용은 첫 번째 용과 다르며, 은색의 비늘(scales of a silver colour)을 가지고 있으며, 자주 강에서 발견되는데, 강에는 첫 번째 종류의 용은 결코 오지 않는다. 늪지나 습지에 사는 용은 검은 색에 가까운 어두운 색을 갖고 있고, 매우 느리게 움직이며, 볏이 없고, 머리를 들어 올린다.” (Gould, Charles, Mythical Monsters, W.H. Allen & Co., London, 1886, p. 140.)

17세기 프랑스의 성서학자였던 사무엘 보차트(Samuel Bochart, 1599~1667)는 성경 속에 등장하는 동물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를 수행했다. 그는 날개달린 뱀(winged serpents)들이 구약성경에서 뿐만 아니라, 그의 시대에도 여전히 살아있었다고 쓰고 있었다 : ”여행 중에 여러 분의 주변을 돌며 덤벼들려고 하는 날개달린 뱀을 만났을 때, 숨어야 된다. 왜냐하면 그 생물에 대한 명성 때문이다. 날아다니는 뱀이 나타났을 때, 누워서 뱀의 행동에 대해 경고를 보내고 자신을 지키라. 그 생물은 승리로 간주하고 조용히 가버릴 것이다.... 독이 있으며, 콧김을 내뿜는, 야만적이고, 불타는 것보다 고통스럽게 죽일 수 있는, 날개달린 날아다니는 뱀이 있다.” (Bochart, Samuel, Hierozoicon: sive De animalibus S. Scripturae, Vol. 2, 1794.)


세인트 조지가 죽였다는 용은 공룡인가?

중세시대의 예술에서 세인트 조지(St. George, 성 게오르기우스)가 무시무시한 용을 죽였다는(slaying of a ferocious dragon) 이야기는 매우 공통적인 주제였다. (세인트 조지는 4세기 때에 기독교 최초의 순교자로서 로마 황제 디오클레티아누스의 박해로 인해 체포, 고문, 참수 당하면서도 끝까지 신앙을 지켰던 인물로서, 유럽의 거의 모든 나라에서, 특히 영국과 러시아에서는 수호성인으로 추앙받고 있다). 다양한 유럽의 예술가들은 지역의 전승과 지식에 따라 용을 다르게 해석했다. 중세시대의 한 멋진 묘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카탈루냐 게네랄리타트 궁전(Palau de La Generalitat in Barcelona Spain)에 있는 것이다. 이 궁전의 세인트 조지 예배당(Chapel of St. George)에는 성 조지가 용을 죽이는 장면을 묘사해 놓은, 제단 앞을 덮는 한 제대포(altar cloth)가 있다. 여기의 그림은 노토사우루스(Nothosaurus, semi-aquatic reptile) 공룡과 너무도 똑같다. 정확한 몸체 크기 비율, 악어 형태의 몸, 턱 앞으로 나와 있는 길고 굽은 이빨, 등에 미세하게 돌출되어 구조 등을 주의 깊게 보라.

용을 죽이고 있는 세인트 조지에 대한 또 다른 그림은 ‘Latin Book of Hours’(AD 1450)에서 발견된다. 이 책은 Master of Jean Chevrot에 의해서 그려졌는데, 현재 모건 도서관 & 박물관(Morgan Library & Museum)에 보관되어 있다. 조지의 갑옷, 하늘의 새, 용의 생식기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세부 사항을 상세히 묘사해 놓은 화가의 주의력을 확인해 보라(아래 그림 맨 좌측).

피츠윌리엄 박물관(Fitzwilliam Museum)에는 Latin Book of Hours(AD 1490)으로부터 세인트 조지가 용을 죽이는 또 다른 그림이 있다. 플랑드르 파(Flemish School)의 화려한 이 작품은 현저하게 공룡을 닮은 용을 묘사해 놓고 있다.(좌측 2번째)

네덜란드에서 출간된 ‘Huth Hours’(AD 1480) 책에서도 용을 죽이는 세인트 조지의 그림을 볼 수 있다.(Image from the British Library). 괴물은 이상하게도 커다란 복부(아마도 임신)를 갖고 있으며, 물갈퀴의 발(web-footed)을 갖고 있다. 그러나 정확하게 파충류 귀와 공룡의 목을 갖고 있음을 주의 깊게 보라.(좌측 3번째).

마지막으로, 프랑스 국립도서관(Bibliotheque Nationale de France)에는 세인트 조지가 용을 죽이는 장면에 대한 1500년대 초의 그림이 있다. 용의 머리는 바리오닉스(baryonyx) 공룡의 주둥이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납작하다.(맨 우측)

.용의 부분만을 확대한 그림. 그려진 용들은 공룡과 너무도 유사하다.

미국 보스턴에 있는 이사벨라 스튜어트 가드너 박물관(Isabella Stewart Gardner Museum)에는 이탈리아의 화가 카를로 크리벨리(Carlo Crivelli)가 그렸던, 세인트 조지가 용을 죽이는 그림이 있다.(위의 그림). 포플러 나무 판 위에 금과 템페라(tempera) 화의 이 그림은 아드리아 해 포르토 산 조르조(Porto San Giorgio)의 한 교구 성당에 있던 것이었다. 크리벨리는 날개달린 용을 그려 놓았는데, 그 용은 4개의 전방향 발가락, 다섯 번째 후방향 발가락, 늑골을 가진 날개, 머리 볏, 이빨들을 갖고 있었다. 뱀파이어 익룡(vampire pterosaur)으로 알려져 있는, 제홀옵테루스(Jeholopterus)와 같은 어떤 익룡은 이 그림의 용과 매우 유사한 송곳니를 가지고 있다. 일부 연구자들은 실제로 제홀옵테루스는 거대한 공룡들 위로 날아가, 그 피부에 달라붙은 후, 피를 빨았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아마도 세인트 조지에 관한 그림에 등장하는 가장 위협적인 용은 덴마크 질랜드에 있는 Højby Church에서 발견된 작품이다.(위의 그림). 이곳은 훌륭한 15세기 고딕 양식의 벽화들을 갖고 있다. 인상적인 용의 프레스코는 기사의 몸을 삼켜버릴 수도 있는, 진정 무시무시한 파충류를 보여주고 있다. 전형적인 뿔과 귀, 머리 볏, 디모르포돈(Dimorphodon) 같은 강한 다리, 두드러진 꼬리 등을 갖고 있다.

그리고 중세시대의 미술에서 흔히 사용되는 또 하나의 주제는 성 미가엘(St. Michael, 요한계시록 12:7-9에서 인용)이 용(dragon)을 죽이는 것이다. 위의 그림은 1400년대 말에 활동했던 이탈리아 르네상스 예술가였던 안토니오 델 폴라이우올로(Antonio del Pollaiuolo)의 그림이다. 이 작품에 등장하는 용은 물갈퀴가 달린 발, 네 개의 발가락, 박쥐와 같은 날개, 뱀 같은 긴 목, 머리카락 등 여러 면에서 익룡의 특징을 보여준다.

위의 그림은 베니스(Venice)에 있는 산마르코 성당(Church of St. Marco)에 있는 그림이다. 날개달린 미가엘이 창으로 용을 찌르고 있다.

이 그림은 와이번 용(wyvern dragon)의 모습을 하고 있는 사탄을 날아다니는 미가엘과 천사들이 공격하고 있는 그림이다. 이 그림은 AD 1448년경에 만들어진 플랑드르파 필사본(Flemish manuscript)으로 일종의 백과사전과 같은 ‘Liber Floridus’에 들어있다. 여기에는 거대한 막과 같은 날개를 가진, 날개 달린 파충류가 그려져 있다.

이것은 미가엘이 용을 죽이고 있는 또 하나의 훌륭하게 보존된 프레스코(fresco) 벽화 그림으로, 13세기 이탈리아 베니스의 작고 아름다운 산잔데골라(San Zan Degolà) 성당의 벽에 그려져 있다. 용의 몸체 부분들의 비율과, 특히 작은 앞다리는 콤프소그나투스(Compsognathus) 같은 작은 수각류 공룡(theropod dinosaurs)과 매우 유사하다.

또한 중세시대의 그림에서, 하와를 유혹했던 뱀/사탄은 때때로 날개 달린 뱀으로서 묘사되고 있다. 날개 달린 용 같은 모양의 위의 그림은 AD 1324년 ‘유혹’(The Temptation in Speculum Humanæ Salvationis, Bibliothèque Nationale in Paris)이라는 그림이다. 이것은 유명한 주석가 매튜 헨리(Matthew Henry, his Commentary Upon the Whole Bible, 1708-10)가 갖게 되었던 사고의 틀로 이어졌다 : ”아마도 그것은 천상세계의 일종의 메신저로서 높은 곳에서부터 오는 듯한, 스랍(seraphim, 세라핌) 중의 하나였던, 이사야 14:29절의 날아다니는 불뱀(fiery serpents)과 같은, 날아다니는 뱀/사탄(flying serpent)이었다.” 많은 위험한 유혹이 우리들에게 다가온다. 화려한 모습으로 다가오지만, 한 꺼풀 뒤에는 치명적인 독을 품고 있으면서 말이다. 왜냐하면 사단도 자기를 광명의 천사로 가장하기 때문이다. (고후 11:14)  

위의 이 그림은 그리스의 성 니콜라스 아나파우사스 수도원(Saint Nicholas Anapafsa Monastery)에 있는 프레스코(fresco) 벽화이다. 이 수도원은 그리스의 메테오라(Meteora, 그리스어로 ‘공중에 떠있다’ 라는 뜻)에 있는 절벽 꼭대기에 세워진 수도원으로 1500년대에 지어졌다. 우리에게 친숙한 코끼리, 표범, 말, 토끼, 소, 독수리, 원숭이, 새 등과 같은 많은 동물들 사이에 익룡(pterosaur)과 공룡(dinosaur) 같은 생물이 그려져 있다.

이 그림은 11세기에 지어진 이탈리아 플로렌스(Florence)의 산 미니아토 알 몬테 성당(San Miniato al Monte)의 천장에 그려져 있는 날아다니는 뱀(flying serpent)에 대한 흥미로운 그림이다. 부리, 발에 네 발톱, 머리 볏, 감겨진 꼬리, 박쥐 같은 날개를 주목하여 보라. 이러한 것들은 모두 익룡(pterosaurs)의 특징이다. 꼬리는 람포링쿠스(Rhamphorhynchus)처럼 보인다. 파충류와 같은 갈라진 혀도 주목하여 보라. 이 그림들은 상세하게 그려진 개, 독수리, 사자, 비둘기 옆에 나란히 그려져 있다.


중세시대 프랑스의 성들에 새겨진, 공룡 모습의 용들

중세시대(Middle Ages) 말과 1500년대 초에 지어진 아름다운 프랑스의 성(French chateaus)들에는 벽과, 천장, 가구에 극적인 모습을 가진 용(dragon)의 형상을 새겨 놓았다. 이들 성은 샹보르 성(Château de Chambord), 블루아 성(Château de Blois), 아제르리도 성(Château Azay-le-Rideau) 등이다. ”도롱뇽(salamanders)”으로 불려지는 그 생물은, 불속에서도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전설 속 불도마뱀에 기초한 것으로, 프랑수아 1세(Francis I)가 통치하던 시기에 건축된 건축물에 특별히 유행하던 장식물이었다.

.프랑스의 성에 장식되어 있는 공룡과 거의 동일한 모습의 생물

자주 그들은 성경 속의 리워야단(Leviathan)과 같은, 불을 뿜는 용으로서 묘사되어 있다. 그들은 오늘날 그 이름으로 불려지고 있는, 우리가 알고 있는 양서류인 도롱뇽과는 너무도 다르다. 그들은 긴 목, 비늘, 눈에 띄는 이빨, 강력한 갈고리 발톱, 곧게 선 자세로 묘사되어 있다. 이러한 모습은 파충류인 용/공룡에 훨씬 더 가깝다. 이러한 용들은 이 시기의 유럽 예술품에서는 매우 흔하게 등장한다. 

이 용들 사이에 유사성을 주의 깊게 살펴보라. 프랑스의 성들에 새겨져 있는 용들은 테코돈토사우루스(Thecodontosaurus), 플라테오사우루스(Plateosaurus), 바리오닉스(Baryonyx)와 같은 공룡들과 너무도 흡사하다. (바리오닉스 공룡 화석은 유럽의 여러 곳에서 발견되었다).

그 당시의 여러 왕실 가구에도 공룡과 유사한 생물이 등장한다. 아래에 있는 프랑스의 고풍스런 도자기(French pot)에 그려져 있는 생물은 매우 친숙해 보이지 않는가?

블루아 성(Château de Blois)에 있는 벽걸이 융단(tapestry, 태피스트리)에는 머리에 멋진 뿔들을 가진 용(그림 오른 쪽에는 아기 용)이 묘사되어 있다. 이 용은 공룡 드라코렉스(Dracorex hogwartsia)의 머리에 있는 뿔들을 연상시킨다. [Photo credit: Don Patton.]

 

로마의 산 루이지 데이 프란체시 성당 외벽에 있는 공룡과 유사한 생물

이탈리아 로마에 있는 산 루이지 데이 프란체시 성당(Church of St. Louis of the French)의 외벽에도 비슷한 작품이 있다. 이 성당은 로마에서 프랑스의 국교회로 예배가 드려지던 곳으로, 1580년대에 완성되었다. 이 성당에 조각되어 있는 용을 자세히 살펴보면, 긴 목, 세 발가락의 발들, 긴 꼬리, 목 주름(frill), 비늘, 특별히 공룡 모양의 다리를 갖고 있다. 다리들은 도롱뇽이나 도마뱀 다리처럼 땅과 평행하게 옆으로 뻗어있지 않고, 똑바로 내려가는 형태이다. 교회 외벽에 오랜 기간 노출되어 있었지만, 상세한 모습은 거의 5세기 동안 현저하게 잘 보존되었다!

 

베드로 대성당에 장식되어 있는 용들은 익룡과 너무도 유사하다.

로마의 성 베드로 대성당(St. Peter’s Basilica)에는 날개를 가진 용(winged dragon)들이 도처에 장식되어 있다. 이 생물은 익룡(pterosaur)의 모습과 거의 동일하다. 머리 볏, 3개의 갈고리 발톱이 있는 박쥐 모양의 날개, 4개의 발톱 있는 발을 주의 깊게 살펴보라. 1500년대 후반에 교황 그레고리오 13세(Pope Gregory XIII)에 의해서, 이 날개달린 뱀 또는 용이 그의 상징 또는 문장으로 채택된 이후에, 이 용은 대중화되었다.

.로마의 베드로 대성당의 도처에서 발견되는 익룡을 닮은 용들.


중세시대의 유럽 교회에서 흔히 발견되는 공룡을 닮은 장식들

또한 중세시대의 유럽 교회에서 성가대의 난간(railings)이나 미제리코르디아(misericords, 서있는 동안 기댈 수 있는 성직자석 뒤의 돌출부)에는 종종 화려한 조각으로 장식되어 있다. 공통된 주제는 용(사탄을 상징)과 싸우는 사자(그리스도를 상징)의 묘사이다. 위 왼쪽의 것은 용각류 공룡과 같은 생물과 싸우고 있는 사자의 조각으로 성 레미기우스 교회(St. Remigius 'Church)에 있는 것이다. 그 오른쪽의 그림은 15세기에 새겨진 칼라일 대성당(Carlisle Cathedral)의 미제리코르디아에 있는 조각이다. 익룡처럼 보이는 생물이 조각되어 있다.

중세에 민간에서 전승되어온, 두 발 달린 날아다니는 용(two-legged flying dragon)인 와이번(wyvern)은 18세기에도 계속해서 건물의 문장, 꼭대기, 장식용 장식품에 이르기까지 대중적인 상징물이었다. 이들 촛대(candlesticks)는 영국 골동품 경매에 나왔던 것으로 지금은 Genesis Park에 수집되어 있다.(위의 사진). 작은 박쥐 모양의 날개, 긴 목, 부리의 이빨, 상체의 털, 긴 꼬리, 꼬리 끝의 삽(spade) 모양 등을 주목해 보라. 이것은 람포린코이드(Rhamphorhynchoid) 익룡과 매우 흡사하며, 올바른 발가락 수도 보여준다.

고대 로마시대 꽃병의 동물은 납작 머리 공룡?

납작한 머리의 공룡(flat headed dinosaurs)은 매우 흔했다. 그들은 매우 큰 다양성을 갖고 있고, 다른 그룹에 속하는 것들도 있다. 위의 동물 모양의 꽃병(vase)은 고대 로마시대에, 아마도 미케네에서 만들어진, 적어도 2000년 이상 오래된 것으로 생각되는 것이다. 미케네 문명(Mycenean)의 소멸은 주전 1300년에서 1000년 사이에 일어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 화병은 동물 모양을 갖고 있지만, 어떤 동물인지는 알 수 없었다. 그래서 자주 신화적 동물을 새겨놓은 것이라고 말해져 왔다.

아래는 미국 고고학 연구소의 1998년 사진이다. 우리는 즉시로 이 생물은 납작 머리 공룡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그것은 현대의 진화론적 과학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당시의 예술가가 납작 머리 공룡을 알 수가 없었지 않은가? 따라서 고대 로마시대의 사람들이 상상의 동물을 조각해놓았는데, 2000년 후에 공룡 화석들이 발견되고, 정말로 우연히 납작한 머리를 가진 공룡과 일치했다고 설명해야만 한다.     

그러나 이 공룡과 사람이 과거에 공존했다는 것이 우리의 주장이다. 이 공룡과 사람이 공존했다면, 그들이 살았던 시대에 있었던 다른 동물들과 마찬가지로, 예술품들에 그들 공룡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보고 있는 것이다.

평평한 머리를 갖고 있는 공룡 화석들은 매우 흔하다. 유물의 주요 기능이 꽃병이었기 때문에, 예술가가 정확한 표현은 하지 못했지만, 납작한 머리 형태, 배와 꼬리의 곡선 형태, 앞다리 보다 굵은 뒷다리 등은 정확하게 묘사되어 있었다.

우리는 고대의 예술가가 이 작은 꽃병으로 표현하고자 했던 동물이 무엇일지,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여겨지는 여러 유형의 하드로사우루스(hydrosaurs) 공룡들을 골라 보았다. 당신은 어떤 공룡을 묘사했을 것으로 생각하는가?

 

포르투갈의 커피포트에 새겨진 동물은 브라키오사우루스?


오늘날 우리가 보고 있는 공룡의 모습은 대부분은 불완전한 뼈들로부터 복원된 것이다. 이것을 늘 염두에 두어야 한다. 오늘날의 예술가는 실제로 공룡이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움직였을 지를 정확하게 알 수 없다.

19세기 초 포르투갈의 한 '커피 포트(coffee pot)'의 주둥이는 분명하게 용각류(sauropod)의 머리 모양으로 묘사되어 있었다. 우리는 적절한 고찰을 거친 후에 이것이 브라키오사우루스(brachiosaurus)를 묘사한 것이라고 믿게 되었다. 왜냐하면 브라키오사우루스는 긴 목과 높은 돔 모양의 머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커피포트 머리 모양과 브라키오사우루스의 골격과 실제 모습을 비교하였다.

다른 공룡으로는 카마라사우루스(camarasaurus)가 될 수도 있는데, 이 공룡은 브라키오사우루스 보다 약간 평평한 두개골을 갖고 있다. 여하튼 그것은 용각류 공룡의 머리이다.

‘공룡(dinosaur)’이라는 단어는 1841년에 최초로 만들어졌으며, 이 유물은 1825~1850년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최초의 용각류는 이 은제 커피포트가 만들어진 후, 50~75년이 될 때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초기에 용각류 공룡의 복원은 미숙했다. 확실히 이 정교한 모습의 조각은 용각류 공룡의 복원도를 보고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다.

오늘날 대부분의 용각류 그림들은 브라키오사우루스의 피부는 뼈들을 가로지르며 촘촘히 뻗어있는 것으로 그리고 있다. 이 은제 커피포트는 용각류의 피부 모양도 묘사해놓고 있다. 분명 이것을 만든 예술가는 이 생물과 친숙했으며, 그의 지식은 발견된 화석으로부터 유래된 것이 아니었다. 용각류 화석이 발견되고 100여년이 지난 지금보다도 이 공룡에 대한 묘사는 비교될 수 없이 우수하다.

런던의 자연사 박물관에 따르면, 포르투갈에서는 3개의 공룡 화석이 발견되었는데, 그들은 브라키오사우루스, 카마라사우루스, 다켄트루루스(dacentrurus) 이다.


일각수가 새겨져 있는 트라키아인의 투구

이 트라키아인의 투구(Thracian helmet, BC 3,200~500) 끝에는 뿔이 하나인 일각수(unicorn, 유니콘) 동물이 새겨져 있었다. 일각수는 발견된 적이 없는, 우화에서나 등장하는 전설상의 동물로서 우리들에게 알려져 있다. 그리고 일부 사람들은 성경을 공격하는 데에 이것을 사용하여 왔다. 즉 이것은 성경의 저자가 널리 전승되던 신화들을 개작하여 성경을 기록했다는 증거라는 것이다. 그러나 성경에 등장하는 유니콘(일각수)은 이마에 긴 외뿔을 가진 백마와 같은 신화 속의 동물이 아니라, 친타오사우루스(Tsintaosaurus) 같은 외뿔 공룡일 가능성이 있다.

”들소(unicorn)가 어찌 기꺼이 너를 위하여 일하겠으며 네 외양간에 머물겠느냐 네가 능히 줄로 매어 들소(unicorn)가 이랑을 갈게 하겠느냐…”(욥 39:9~10. 개역개정 성경에는 들소로 번역되어 있다). 이외에도 ‘unicorn’이 등장하는 구절은 민 24:8, 민 23:22, 신 33:17, 시 22:21, 시 29:6, 시 92:10절 등이다. 일각수 공룡(unicorn dinosaur)으로 불려지는 오리주둥이 공룡인 친타오사우루스는 긴 외뿔을 가지고 있었다.


고대 페르시아, 오스만 제국, 이집트에서 공룡을 닮은 생물들

이것은 페르시아(이란)의 청동 단지(bronze Persian pot, AD 9~10세기 추정)로 Genesis Park에 수집되어 있는 것이다. 이 용기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주둥이가, 긴 목의 공룡 머리(비늘 모양과 함께)를 닮았다는 것이다. 페르시아 신화와 신앙에 있어서 용은 필수적인 부분이었다. 이 용기의 제례적 분위기는 조로아스터교(Zoroastrianism)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로아스터교 경전에는 용(dragon)과 같은 악한 생물들이 다수 언급되어 있다. 그것들 중 잘 알려진 용은 아지 다하카(Azi Dahaka)이다. 머리가 세 개인 이 페르시아의 용은 세상 끝 날에 모든 사람과 동물의 3분의 1을 삼켜버린다고 말해진다.



오스만 제국(Ottoman Empire, 1299~1922, 터키)은 6세기 이상을 통치했지만, 그들의 예술품에 공룡과 유사한 생물에 대한 묘사는 그리 많지 않다(중세 유럽의 예술에 비해). 아마도 당시에 용은 동유럽과 중동 지역에서는 흔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위의 그림은 ”콘스탄티노플의 1720년 축제 기간 동안 무역상의 행렬”이라는 제목을 가진 터키의 그림으로, 이스탄불의 톱카프 궁전 박물관(Topkapi Museum)에 보관되어 있는 ‘Surname-i Hümayun’라 불렸던 성씨(surname, or historical album)에 수록되어 있는 것이다. 이 그림은 오스만 제국의 궁정 화가였던 Abdulcelil Levni (Abdulcelil Čelebi라고도 함, 1732년 사망)의 감독 하에 그려지고 기록된 삽화이다. 이 그림에는 길드 조합원(guildsmen)과 광대들, 그리고 머리가 3개인 생물이 운반되고 있는 것이 그려져 있다. 이 생물은 새끼 용각류 공룡(sauropod dinosaur)과 너무도 유사하다. 여러 개의 머리를 갖고 있는, 다두(polycephaly)로 알려진 이러한 기형은 동물에서 간혹 볼 수 있는 현상이다.(사례들은 여기를 클릭).

BC 1750년경 이집트인의 ‘액막이 막대기(apotropaic wand) 또는 마법의 칼(magical knife)’에는 공룡과 유사한 긴 목을 가진 생물이(그림 가운데 부근) 새겨져 있다. 이것은 하마의 엄니 상아(hippo tusk ivory)로 만들어진 것으로 현재 대영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고대 예술품에서 이러한 긴 목을 가졌던 생물들의 잦은 등장은 고생물학자들을 자극했다.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는 것을 믿지 않는 고고학자들에게, 이 특별한 생물은 그 이름을 지어내도록 만들었다. 그 생물은 ‘세르포파드(serpopard)'라는 이름이 붙여졌는데, 뱀(serpent)과 표범(leopard)를 합성한 이름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사람과 공룡이 함께 창조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목이 긴 생물은 고대 예술가가 용각류 공룡을 묘사하려했던 의도였을 것으로 생각한다. 더욱 명확하게 '세르포파드'가 새겨져 있는 이집트의 팔레트(palette)인 'Four Dogs Palette'를(아래 사진) 주의 깊게 살펴보라.

 

기타 유럽의 용들

프랑스의 나무로 된 용 조각은 익룡의 놀라운 특징을 보여준다.(아래 그림). 두 날개를 갖고 있는데, 깃털이 아니라 늑골에 연결된 막으로 되어있다. 눈 위와 뒤로는 작은 머리 볏이 있고, 강한 뒷다리, 독특한 꼬리 판(tail vane), 날개에는 돌출부가 있는데 발톱을 암시한다. 이 커다란 나무 조각상은 6세기 경 프랑스 중서부의 푸아티에(Poiters) 마을에 나타난 괴물 La Grand'Goule를 처치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1677년에 만들어졌다.

부패되고 있는 용(decaying dragon)의 그림은 프란시스코 헤르난데즈(Francisco Hernández)의 책 Rerum Medicarum Novae Hispaniae Thesaurus (1651년 출판) p.817에 게재되어 있다. 그것은 원래 요하네스 파버(Johannes Faber)의 작품으로 여겨지는데, 익룡을 현실감 있게 그려놓고 있었다. 이 용은 루이 13세(Louis XIII) 왕이 프란체스코 바베리니(Francesco Barberini) 추기경에게 준 선물이라고 말해지고 있다. 바베리니는 이 '작은 용(Little Dragon, Dracunculus)' 표본을 가지고, 이탈리아 과학 아카데미(Lincean Academy) 회원들을 흥분시켰다고 한다. 해부학자였던 파버는 그것에 대한 상세한 그림을 그렸고, 오늘날까지 여전히 전해져오고 있다.

중세시대의 날개달린 용에 대한 또 다른 묘사는, 프랑스 중부에 있는 1500년대 초에 건축된 아제르리도 성(Château Azay-le-Rideau)에 있다. 그 성에는 사자와 익룡 같은 생물이 싸우고 있는 그림이 그려진, 매혹적인 벽걸이 융단(tapestry, 태피스트리)이 있다. 날아다니는 용의 앞발은 날개와 통합되어 있을 수도 있다. 이 작품은 놀랍도록 세부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용의 머리 볏, 이빨을 가진 턱, 긴 꼬리, 심지어 항문도 보여주고 있다.

 

유럽의 역사와 문헌과 예술품에 등장하는 용은 공룡 또는 익룡과 너무도 비슷하다. 유럽인들이 실제로 용들을 만나거나 목격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그렇게 유사하고 상세한 용들의 이야기가 남아있을 수 있겠는가? 그러나 유럽인들이 살아있는 공룡이나 익룡을 실제로 목격했다면, 그것은 쉽게 설명될 수 있다. 하나님이 창조주간 다섯째 날과 여섯째 날에 이들 익룡과 공룡들을 창조하셨고(창 1:20~25), 노아의 방주에 승선하여 대홍수(창 6:19)를 피해 살아남았다가, 환경 변화, 먹이 고갈, 인간의 사냥 등의 이유로 우리 주변에서 보이지 않게 되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들에 대한 기억은 인류의 역사와 문헌과 예술품에 남아있었던 것이다.

성경 욥기에는 베헤못(behemoth)과 리워야단(leviathan)이라는 거대한 생물이 등장한다.(욥기 40:15~24; 41:1~34). 꼬리 치는 것이 백향목이 흔들리는 것과 같았던 베헤못과, 쇠를 지푸라기 같이 놋을 썩은 나무 같이 여기던 리워야단은 공룡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제 소 같이 풀을 먹는 베헤못을 볼지어다
내가 너를 지은 것 같이 그것도 지었느니라
그것의 힘은 허리에 있고 그 뚝심은 배의 힘줄에 있고
그것이 꼬리 치는 것은 백향목이 흔들리는 것 같고
그 넓적다리 힘줄은 서로 얽혀 있으며
그 뼈는 놋관 같고 그 뼈대는 쇠 막대기 같으니
그것은 하나님이 만드신 것 중에 으뜸이라
그것을 지으신 이가 자기의 칼을 가져 오기를 바라노라
모든 들 짐승들이 뛰노는 산은 그것을 위하여 먹이를 내느니라
그것이 연 잎 아래에나 갈대 그늘에서나 늪 속에 엎드리니
연 잎 그늘이 덮으며 시내 버들이 그를 감싸는도다
강물이 소용돌이칠지라도 그것이 놀라지 않고
요단 강 물이 쏟아져 그 입으로 들어가도 태연하니
그것이 눈을 뜨고 있을 때 누가 능히 잡을 수 있겠으며
갈고리로 그것의 코를 꿸 수 있겠느냐”  (욥 40:15-24).

”네가 낚시로 리워야단을 끌어낼 수 있겠느냐 노끈으로 그 혀를 맬 수 있겠느냐
너는 밧줄로 그 코를 꿸 수 있겠느냐 갈고리로 그 아가미를 꿸 수 있겠느냐...
네가 능히 많은 창으로 그 가죽을 찌르거나 작살을 그 머리에 꽂을 수 있겠느냐
네 손을 그것에게 얹어 보라 다시는 싸울 생각을 못하리라
참으로 잡으려는 그의 희망은 헛된 것이니라
그것의 모습을 보기만 해도 그는 기가 꺾이리라
아무도 그것을 격동시킬 만큼 담대하지 못하거든
누가 내게 감히 대항할 수 있겠느냐...
칼이 그에게 꽂혀도 소용이 없고 창이나 투창이나 화살촉도 꽂히지 못하는구나
그것이 쇠를 지푸라기 같이 놋을 썩은 나무 같이 여기니
화살이라도 그것을 물리치지 못하겠고 물맷돌도 그것에게는 겨 같이 되는구나
그것은 몽둥이도 지푸라기 같이 여기고 창이 날아오는 소리를 우습게 여기며
그것의 아래쪽에는 날카로운 토기 조각 같은 것이 달려 있고
그것이 지나갈 때는 진흙 바닥에 도리깨로 친 자국을 남기는구나” (욥 41:1-3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genesispark.com/exhibits/evidence/historical/dragons/ , http://www.genesispark.com/exhibits/evidence/historical/ancient/pterosaur/

출처 -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69

참고 : 905|738|740|741|6102|6762|6766|462|460|472|762|461|1145|1433|1447|1448|1875|1977|2017|2049|2058|2206|2320|2529|2543|2680|2647|2648|2650|2690|2722|2775|2980|3194|3720|3811|3852|3865|3868|3871|3888|3889|3891|3957|4106|4170|4194|4240|4284|4299|4362|4437|4479|4507|4624|4654|4655|4669|4674|4686|4702|4734|4754|4783|4844|5044|5062|5140|5237|5313|5371|5392|5418|5491|5511|5557|5568|5676|5688|5808|6151|6173|6174|6177|6214|6220|6252|6282|6318|6352|6436|6464|6459|6466|6484|6488|6707|6774


HEADLINE

창조말씀 365

야곱아 너를 창조하신 여호와께서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이스라엘아 너를 조성하신 자가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너는 두려워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 

[사 43:1]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