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셰일오일과 셰일가스가 존재하는 이유는? : 광대한 셰일 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고 있다.

셰일오일과 셰일가스가 존재하는 이유는? 

: 광대한 셰일 층들은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고 있다. 

(Shale Oil Boom Begs Explanation)


       미국 기업들은 셰일(shale, 혈암) 암석에서 석유를 추출하는 최첨단 기술을 사용하여, 지난 4년 동안 석유와 가스를 생산해왔다. 국제에너지기구(International Energy Agency)의 애널리스트인 레즐리 알릭(Lejly Alic)은 최근에 New York Times 지에 말했다. '우리의 예측은 증가하고 있고, 저평가된 생산이 유지되고 있다.”[1] 이 모든 셰일 오일(shale oil)은 어디에서 왔는가?

‘수압파쇄(fracking, hydraulic fracuturing)’라 불리는 새로운 추출 기술은 가압된 물-화학물질-모래의 혼합물을 사용하여 셰일 층을 부수고, 갇혀있는 석유와 가스를 분리 추출해낸다.

셰일은 점토(clay) 함량이 높은 암석 형태로서, 떨어지는 얇은 조각 층들로 이루어져 있다. 유기물 함량이 적은 층들은 구성 광물에 의존하여 회색, 황갈색, 또는 다수의 다른 색깔을 나타내는 반면에, 석유와 같은 유기화합물을 함유하고 있는 셰일은 검은 색깔을 띤다. 유기물질은 과거 한때 살았던 생물체의 잔해이다. 아마도 그 생물체는 세계 최대 규모의 석유 매장량을 공급하고 있는 것과 같은 바다조류(marine algae)이다. 어떤 순간에 바다조류들은 점토가 풍부한 진흙에 섞여 들어가 혼합되었다.

오늘날 셰일 암석층은 너무도 많은 유기물질들을 함유하고 있어서, 석유와 가스로 변환되고 있다. 미국의 생산량은 아마도 곧 사우디아라비아의 생산량을 초과할 것으로 보인다.[2]

셰일이 단지 제한된 지점에서만 발견된다면, 셰일 오일의 기원을 설명하는 것은 쉬울 것이다. 그러나 셰일층은 모든 퇴적암의 적어도 50%를 구성하고 있을 정도로 광범위하게 분포되어 있다. 셰일이 풍부한 미국에서, 셰일 층의 분포에 관한 정부 지도에 의하면, 셰일층은 캘리포니아 샌와킨 분지(San Joaquin Basin)에서 뉴욕 애팔래치안 분지(Appalachian Basin)에 이르기까지 전 대륙에 걸쳐 퇴적되어 있다.[3] 

오늘날에 셰일 퇴적층은 지구 어느 곳에서도 형성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그들의 형성 기원을 재구성하는 것은 어느 정도 과학적이며 추리적인 사고가 필요하다.

보통의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은 충분한 설명이 되지 못한다. 만약 고대에 조류의 죽음이 대륙 한 가운데 작은 바다에서 발생했다면, 오늘날의 바다에서 발생하는 일처럼, 지구의 활발한 생태계가 빠르게 유기물질들을 분해해 재순환시켰을 것이다. 특별히 세균의 빠른 분해작용 속도를 고려해볼 때, 유기물질이 분해되기 전에, 진흙 내에 어떻게 갇히게 되었을지는 상상이 잘 되지 않는다.[4]


매우 신속하고 격변적이었던 어떤 비정상적 과정이, 이들 유기물질들을 분해되기 전에, 빠르게 두터운 퇴적물 내로 보존시키면서, 막대한 양의 진흙과 함께 퇴적시켰음에 틀림없다. 그 이후로 오일은 더 조밀한 암석층과 물을 통해 상승하면서 누출되어왔다.

만약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이 아니라, 빠르고 격변적인 진흙 흐름이 이들 셰일 퇴적층에 대한 더 합리적인 설명이라면, 단단해진 셰일층 사이에서 분해되어 석유로 변환되고 있는 이들 바다 조류를 광대한 넓이로 파묻어버린 대격변적 홍수는 언제 일어났던 것일까? 수백 수천만 년 전에 일어났던 사건이었을까?     

이러한 시나리오는 적절해보이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 시나리오는 석유가 그토록 오랜 기간 동안 지하에 어떻게 유지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석유는 암석들 사이의 틈, 균열, 갈라진 곳 등을 통하여 이동한다. 그리고 그것은 박테리아에 의해서 먹혀 분해되거나, 작은 간단한 화학물질들로 산화된다. 

셰일은 그 지층면을 따라 결을 가지고 있다. 수압파쇄는 정상적으로는 훨씬 천천히 일어나는 석유의 누출을 가속화시키는 것이다. 석유의 누출은 느리게 일어나지만, 수백 수천만 년 동안 지하에 석유가 보존되어 있을 정도로 느리지는 않다.[5]  

오늘날 거대한 매장량의 셰일오일에 대한 최선의 설명은 상상을 초월하는 초격변적 대홍수였던 것처럼 보인다. 성경에는 그러한 대홍수가 기록되어 있다. 그것은 전 지구적인 홍수였던, 노아의 홍수였다. 그리고 아직도 지하에 석유가 보존되어 있는 것은 이들 지층의 형성 연대가 수백 수천만 년 전이 아니라, 수천 년 전에 불과함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Norris, F. U.S. Oil Production Keeps Rising Beyond the Forecasts. New York Times. Posted on nytimes.com January 24, 2014, accessed March 12, 2014.
2.Usborne, D. Fracking is turning the US into a bigger oil producer than Saudi Arabia. The Independent. Posted on independent.co.uk March 11, 2014, accessed March 12, 2014.
3.Lower 48 states shale plays. 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map. Posted on www.eia.gov May 9, 2011, accessed March 12, 2014.
4.Thomas, B. Oil-eating Bacteria Are Cleaning Up Gulf.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August 27, 2010, accessed March 12, 2014.
5.Clarey, T. 2013. Oil, Fracking, and a Recent Global Flood. Acts & Facts. 42 (10): 14-15.

*Mr. Thomas is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rticle posted on April 2, 2014.



*관련기사 1 : 셰일가스 혁명 美, 세계 에너지시장 흔든다 (2014. 1. 3.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BestClick/3/all/20140103/59941429/1

호주에도 미국판 셰일혁명 뜬다?  (2014. 4. 7. 이투데이)
http://www.etoday.co.kr/news/section/newsview.php?idxno=901651

日서 셰일오일 첫 상업생산 (2014. 4. 8.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040800172084380

 

*관련기사 2 : EU, 셰일가스 추출 '수압파쇄' 허용(2013. 7. 17.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3/07/17/0601200100AKR20130717178700098.HTML

셰일가스를 위한 수압파쇄(Fracking)기법 계획에 대한 저항 (2013. 3. 4. EK News)
http://www.eknews.net/xe/?document_srl=411923&mid=German&sort_index=regdate&order_type=desc

셰일가스에 웃던 미국, 온실가스로 울상 (수압파쇄로 메탄 가스 발생) (2014. 3. 30.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view?ra=Sent1101m_View&corp=fnnews&arcid=201403300100333520016905&cDateYear=2014&cDateMonth=03&cDateDay=30

미국 셰일가스 개발, 지진 위험에 ‘흔들’ (2014. 4. 15. 파이낸셜뉴스)
http://www.fnnews.com/view?ra=Sent1101m_View&corp=fnnews&arcid=201404150100182660009112&cDateYear=2014&cDateMonth=04&cDateDay=15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035/

출처 - ICR News, 2014. 4. 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98

참고 : 5874|5825|5147|2674|2844|5721|3596|5037|5951

HEADLINE

창조말씀 365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나 오늘이나 영원토록 동일하시니라 [히13:8]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