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Michael J. Oard
2017-02-07

전 지구적 홍수를 가리키는 아프리카의 평탄면 (new)

: 동일과정설적 지형학이 결코 설명할 수 없는 모습 

(The remarkable African Planation Surface)


     동일과정설(uniformitarian) 패러다임 하에서 지형학(geomorphology)은 지형의 기원을 설명하는 데에 커다란 어려움을 가지고 있다. 설명하기 어려운 지형 중 하나가 평탄면(planation surface, 평탄한 지표면)이다. 대부분의 평탄면들은 한때 너무도 광대했으며, 비교적 흔하고, 전 세계적으로 존재하고 있다. 평탄면은 오늘날 형성되지 않으며, 파괴되고 있다. 아프리카는 어떤 대륙보다 많은 평탄면들이 존재하지만, 평탄면의 연대와 수는 항상 논란이 되어왔다. 아프리카의 평탄한 지표면에 대한 한 새로운 합성 그림은 아프리카 표면(African Surface)이라 불리는, 아프리카에서 한 거대한 휘어진 평탄면이 있음을 결론내리고 있다. 그리고 아프리카 지표면의 대부분은 견고피각(duricrust)이라 불리는 화학적 침전물에 의해서 씌워져 있다. 견고피각의 기원은 수수께끼이다. 평탄면과 침식면은 대륙의 융기 동안에, 물러가는 홍수 물에 의해서 쉽게 형성될 수 있었을 것이다.



     지질학자들은 한때 지구의 역사에서 창세기 홍수를 배제시킴으로써, 지구 표면의 특징을 쉽게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윌리엄 모리스 데이비스(William Morris Davis)는 20세기 초반과 중반에 가장 유명한 지형학자였다. 그는 말했다 :

”격변설(catastrophism)이라는 교리로부터 지질학의 해방은 육지에 대한 이해가 발전하기에 앞서서 이루어졌던 필수적 단계였다.”[1]

그는 19세기 후반에 있었던 세계관의 변화로 인해, 지형학적 특징에 대한 이해가 곧 활발해질  것이라고 예측했었다 :

”이미 알게 된 사실들을 고려할 때, 다음 세기(20세기)에는 지리적 연구의 모든 분야에서 일반적으로 채택될 근본적 설명 방법이 채택될 것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2]

그러나 그러한 예측은 틀린 것으로 입증되었으며, 동일과정설 과학자들은 1세기 전에 비해 지구 표면의 많은 지형학적 퍼즐들에 대한 해결책을 찾는데, 더 이상 나가지 못하고 있다. 사실, 그들은 전혀 낙관적이지 않으며, 지형의 기원을 설명하기위한 대부분의 노력을 사실상 포기했다. 근본적인 문제는 그들이 잘못된 세계관을 채택했기 때문일 것이다.


지형학이란 무엇인가?

지형학(Geomorphology)은 다음과 같이 정의되는 지질학의 하위 분야이다.

”지구 표면의 일반적인 구성을 다루는 과학. 특히, 현재 지형의 분류, 묘사, 성질, 기원, 과정, 발달, 그리고 아래 놓여있는 구조와의 관계, 그리고 이러한 표면 특징에 의해서 기록된 지질학적 변화의 역사에 대한 연구를 하는 학문”[4]

지형(landform)은

”특징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는, 그리고 자연적 원인에 의해서 만들어진, 지표면의 물리적, 인식 가능한 형태, 또는 특성으로, 그것은 평원, 고원, 산과 같은 주요한 형태와, 언덕, 계곡, 경사, 에스커(esker), 사구와 같은 작은 형태들을 포함한다.”[5]

지형학의 다른 이름은 '지문학(‘physiography)'과 '자연지리학(physical geography)'이다. 지구의 여러 지역은 비슷한 지형학에 따라 세분되었고, '지방(provinces)'이라고 불려진다.

지질학 용어집 제5판에 서술된 '지형(landform)'의 정의는 '자연적 과정에 의한(by natural processes)'이라는 말을 추가한 것 외에는, 이전의 지질학 용어사전과[6] 동일하다. 추가됐던 말은 순전히 서술적이어야만 하는 용어의 정의로서는 적절하지 않다. 그것은 지난 사건들을 다루지만, 지적설계는 배제한다는 과학의 정의와 유사하다. 자연적 과정만이 항상 과거에 적용된다면, 발견된 유물과 흔적들을 자연적 과정의 결과물로 보지 않는 고고학은 어떻게 과학이라고 불려질 수 있는가? 과거에 만들어진 특성을 다룰 때, 지적설계의 가능성도 항상 열려 있어야만 한다.

지형학에서 지형의 기원은 200년 후인 오늘날에도 혼돈에 빠져있다. 과학자들은 지형학이 처음 발전했던 영국 남동부의 지형에 대해서 아직도 신뢰할만한 가설조차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지형학은 지형을 설명하는데 실패해왔다.

지형학은 고원(plateau)을 설명할 때, 높이, 넓이, 경사 등을 제시하여, 다른 고원과 관련하여, 그것을 분류한다. 지형학은 지형을 분석하는 과학이다. 그러나 지형학자들은 또한 다른 지형뿐만 아니라, 고원의 기원을 설명하려고 시도해왔다. 그러한 노력은 그 지형학자가 갖고 있는 세계관, 또는 과거에 대한 가정(assumptions)들에 의존한다. 주류 지형학자들이 가지고 있었던 세계관은 자연주의(naturalism)라는 것이었다. 자연주의에 기초한, 지형에 관한 엄청난 량의 논문들이 있었지만, 그들의 설명은 일반적으로 실패해왔다. 그러므로 지형학자들 대부분은 1960년대와 1970년대 이후로는, 지형의 기원에 대해서는 설명하려 하지 않고 있다.[7, 8] 지형학에서 지형의 기원에 대한 부분은 200년 후인 오늘날에도 혼돈에 빠져있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지형학이 처음 발전했던 영국 남동부의 지형에 대해서 아직도 신뢰할만한 가설조차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9] 그들은 오늘날 관측되는 강의 침식, 풍화, 산사태 등과 같은, 작은 과정들을 연구하는 것으로 후퇴했다. 이러한 오늘날 강조되고 있는 지형학은 과정지형학(process geomorphology)이라 불리며, 지형의 기원을 완전히 무시하면서, 작은 시간 틀과 지역에 중점을 둔다.[10] 지형학자들은 이러한 모든 관측 가능한 과정들을 연구함으로써, 언젠가는 지형의 기원을 이해할 수 있기를 여전히 희망하면서도, 물론 엄격한 동일과정설로 생각하고 있다. 그들은 판구조론, 수평적, 또는 수직적 대륙 운동 등에 대한 연구가 결국 ”지난 수십 년 동안 크게 무시되어왔던 지형의 진화와 변화 속도에 대한 오래된 문제를 활발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11]

 

침식면과 평탄면

설명할 수 없는 미스터리한 지형학적 특징 중 하나는 표면 침식, 또는 평탄면이다. 침식면(erosion surface)은 다음과 같이 정의되고 있다 : ”침식작용에 의해 형성되고 가라앉은 육지 표면. 특히 흐르는 물에 의해서 형성된 표면. 이 용어는 수평면 또는 거의 평탄한 지표면에 적용된다.”[12] 침식면은 약간의 기복이 있는 완만한 표면이다. 평탄면(planation surface)은 일반적으로 평탄한, 또는 거의 평탄한 침식 표면으로 간주된다.[13] 일부 평탄면은 극도로 평탄하다(그림 1). 이 정의에는 물에 의한 침식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 이유는 많은 침식면과 평탄면은 물의 작용에 의해서 생겨난 둥근 돌들을 위쪽에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림 1. 사이프러스 힐즈(Cypress Hills) 서부의 평탄면의 윗부분. 이 지표면은 400km 이상 떨어져있는 대륙분수령(continental divide)에 이르기까지, 상층부에 평균 약 23m 크기의 둥근 규암 자갈과 거력(boulders)들로 뒤덮여 있다. 

그림 2. 워싱톤 주 스네이크 강을 따라 위치한, 리틀구스 댐(Little Goose Dam) 서쪽의 미졸라 호수 홍수에 의한 사주(bar). 막대 바의 스케일은 약 60m 두께로, 실제 모두 현무암 자갈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콜롬비아 강 현무암 기질로부터 침식된 돌들이다.


평탄면과 관련해서 약간의 혼동이 있을 수 있다. 평탄면은 물에 의한 침식작용에 의해서, 단단한 암석이 침식됐거나, 때로는 굳어지지 않은 퇴적물이 침식된 것으로, 대게 겉면에 둥근 암석들로 뒤덮여 있다. 둥근 암석들은 물이 평탄면을 형성했음을 보여준다. 평탄면은 다른 기원의 평평한 지표면과 혼동되어서는 안 된다. 평탄면은 하안단구(river terraces), 사주(river bars), 범람원(flood plains), 선상지(alluvial fans) 등과 같은 퇴적물이 퇴적되는 곳의 평탄한 퇴적물 표면이 아니다. 예를 들어, 미졸라 호수(Lake Missoula)의 홍수로 인한 스네이크 리버 밸리(Snake River Valley)를 따라 있는 커다란 자갈 사주(gravel bars) 중 일부는 완만한 경사의 거의 평탄한 표면을 가지고 있다(그림 2). 멀리서 보면 그림 2의 사주는 평탄면인 것처럼 보이지만, 미졸라 호수의 홍수 동안 흘렀던 물에 의해서 현무암질의 거친 자갈들이 약 70m 정도 퇴적되어 형성된 것이다.[14]

게다가, 평탄면은 여러 해 동안 많은 이름으로 불려왔다. (exhumed planation surfaces, angular unconformities 등). 지리학자 윌리엄 모리스 데이비스(William Morris Davis, 1850~1934)가 주장했던 '지형의 윤회(cycle of erosion, 침식윤회)'에서, 최종 단계는 '준평원(peneplain)'이라고 불렸다. 데이비스(1889a, p. 430)에 의해서 준평원이라는 용어는 ”낮고, 특성이 없는, 완만한 기복을 가진, 상당한 면적의 육지 표면으로 소개됐다.”[15] 준평원이라는 용어는 20세기 초반과 20세기 중반의 논문들에서 흔히 볼 수 있었다.(p183, p.430) 그러한 점에서 몇몇 지형학자들은 평탄면이 존재한다고 것조차도 믿지 않을 정도였다.

데이비스의 가설과 관계없이, 준평원은 실제의 침식된 표면이지, 평탄면이 아니다. 준평원은 거의 평원에 준하는 것을 의미한다. 평평한 평탄면의 형성은, 동일과정설 패러다임에서 산맥으로부터의 완만한 기복의 침식 표면보다 10배나 더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물론, 동일과정론자들은 평탄면도 장구한 세월에 걸친 자연적 과정에 의해서 형성될 수 있었을 것으로 가정하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생각은 오늘날 관측되는 것과는 반대이다.(아래를 보라). 대규모의 침식 표면에 대한 다른 용어들은 'pediplain', 'panplain' 'etchplain' 등이다. 이 모든 용어들은 침식 표면 또는 평탄면의 기원에 대한 동일과정설적 가설에 기초하여 만들어진 용어들이다. 그래서 나는 동일과정설적 가설에 기초하여 만들어진 그러한 용어들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다만, 순전히 설명적인 용어인 '평탄면(planation surface)'과 간혹 '침식면(erosion surface)'을 사용할 것이다.

일단 평탄면이 형성되면, 그것을 파괴하거나, 그 크기를 감소시키는 많은 과정들이 관여한다. 그 과정들은 침식, 개석(dissection), 구조적 균열, 기울어짐(tilting) 등으로, 그것들은 한때 훨씬 더 컸던 평탄면에서 남겨진 침식 잔해들로 간주된다.

그림 3. 그랜드 캐니언 지역의 평탄면.  1.5~ 3km 두께의 엄청난 퇴적지층이 침식됐다. 

그림 4. 와이오밍의 그레이불(Greybull) 서쪽의, 빅호른 분지(Bighorn Basin) 북동쪽에 있는 한 작은 고원 위에 나있는 평탄면. 지층은 서쪽에서 동쪽으로 약 30° 정도 기울어져 있음을 주목하라.


평탄면의 남겨진 잔재물(remnants)은 산 정상부, 산의 가장자리(페디먼트라 불려짐), 고원, 평원, 평탄한 계곡 바닥에서 관찰될 수 있다. 퇴적암이 표면에 있는 지역에서, 그랜드 캐니언 지역(그림 3)과 같은 곳은 1,800m 3,000m 두께의 퇴적지층이 침식되어 사라지고, 평탄면을 형성했는데, 동일과정설 지질학자들은 이것을 그레이트 삭박(the Great Denudation)이라 부른다.[16] 침식 후에 거의 평평한 평탄면이 남겨졌다. 그러나 가장 눈에 띠는 평탄면은 경사진 퇴적지층들을 절단하고 남겨진 평탄한 표면이다(그림 4). 이들 지층들의 잘려진 평면은 평탄면으로 널리 받아들여진다.[17] 퇴적지층들은 대체로 연질 및 경질의 지층암석들로 구성된다. 수백만 년에 걸친 느린 침식이 일어났다면, 단단한 경질의 암석은 산등성이로 남겨졌을 것이고, 더 부드러운 연질의 암석은 침식으로 쉽게 깎여나가 계곡이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평탄면이 형성되는 동안, 퇴적지층들을 절단시킨 메커니즘은 경질 및 연질의 경사진 퇴적지층들을 같은 각도로 함께 모두 잘라내었다. 그러한 모습은 강력한 물의 흐름을 필요로 한다. 따라서, 평탄면은 지층암석의 단단한 정도와는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지역적 규모로 관측된다. 예를 들어, 와이오밍의 유인타 산맥(Uinta Mountains)의 북쪽 경사면에 있는 길버트 피크 평탄면(Gilbert Peak planation surface)은 신생대 브릿저 지층(Bridger Formation)에서 선캄브리아기 지층까지 모든 연대의 지층암석들을 무차별적으로 함께 절단했다고, 월러스 한센(Wallace Hansen)은 지적했다.[19] 신생대 시신세(Eocene)의 브릿저 지층은 비교적 부드럽다. 이에 비해 선캄브리아기 암석은 단단하다.


평탄면은 흔하고, 전 세계 도처에서 관측된다.

일반적으로 자갈과 둥근 돌들로 뒤덮인, 여러 크기의 평탄면은 모든 대륙에서 흔하다.[20] 때로는 한 지역의 여러 높이에서 발생되어 있다. 정확한 높이와 평탄화가 일어난 연대에 대해서는 여전히 논란이 있지만, 평탄면이 존재한다는 것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어떤 평탄면들은 1억 년이 넘는 장구한 연대로 말해지고 있다. 현재의 침식률에 의하면 수백만 년 안에 그 표면이 파괴될 것임에도 말이다. 그러한 오래된 평탄면은 수백만 년 동안도 되지 않았음을 가리킨다.

그림 5. 호주 동부의 뉴잉글랜드 테이블랜드에 기울어져 있는, 거의 수직의 퇴적암 위에 있는 침식면. 후에 수로화 된 침식이 진행됐고, 지금은 울룸비 폭포(Wollomombi Falls)가 있는 협곡이 되었다.


레스터 킹(Lester King)은 세계 각국의 평탄면과 침식면을 연구하고 기술했던 최고의 지형학자였다.[21] 평탄면의 수와 연대에 관한 의문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트위달(Twidale)은 지형학자인 레스터 킹의 일반적 틀을 수용했다. 남겨진 평탄면들이 어떤 높이에서 얼마의 수로 존재하는지는 레스터 킹도 결정하지 못했지만, 일반적으로 모든 대륙의 3개의 높이에서 경관들을 우아하게 만들고 있다.[22-24] 이들 평탄면은 종종 지형에서 높게 나타나며, 놀랍도록 평탄하다. 킹은 세 높이 중 하나에 대해서 언급하면서, 다음과 같이 외쳤다. ”모든 대륙의 엄청나게 광대한 지역에 걸쳐서, 극도로 현저하게 매끄러운 평탄화작용이 일어나있다.”[26]

평탄면은 다른 대륙보다 아프리카(아래 참조)와 호주 대륙에서 더 흔하고 인식하기가 쉽다.[27] 그림 5는 호주 동중부의 그레이트 급경사면(Great Escarpment, 단애/절벽) 서쪽으로 경사진 수직적 지층의 침식면을 보여준다. 이 침식면은 호주 동부의 높은 지형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역적으로는 테이블랜드(Tableland)라고 말해진다.

호주에서 가장 당황스러운 평탄면 중 하나는 호주 남중부의 눌라보르 평원(Nullarbor Plain)으로, 200,000km2에 이른다. 이 석회암 평원은 극도로 평탄하여, 대륙 횡단 철도가 굴곡 없이 500km나 뻗어 있다.[28] 눌라보르 평원의 기원은 커다란 미스터리이다.

”눌라보르 평원의 평탄함은... 오랫동안 연구자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그것은 단일 노출된 지층면과 같은 일종의 구조적 모습이 아니다. 하지만, 그러한 모습을 만들었던 삭박 과정(degradational process)은 무엇이었는가? 200,000km2의 엄청난 넓이의 지표면은 평탄하게 놓여진 중신세 석회암에서 침식되었지만, 평원의 남부 또는 해안 가장자리 부근에서는 적어도 60m의 지층이 제거되었다.”[29]

이전의 연구자들은 눌라보르 평원을 새로 생겨난 대양저(seafloor)로 간주했었다. 왜냐하면 석회암(limestone)은 해양 기원으로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오늘날 그 평원은 침식에 의해서 원인된 육상 평탄면으로 간주되고 있다.[30] 동일과정설적 시간 틀에 의해서, 약 1천만 년 전으로 연대가 추정되고 있지만, 그것은 극도로 평탄하다!

또한 아시아는 풍부한 침식면과 평탄면들을 가지고 있는데, 가령 티벳 고원(Tibetan Plateau)과 같은 곳으로, 후에 침식으로 인해 심하게 잘려졌다.[31] 한 중국 과학자는 그것을 ”막대한 평탄면(a vast planation surface)”으로 묘사했다.[32]

평탄면은 남극 대륙에서도 보여진다. 그것들은 남극 대륙 빙상 위로 튀어나온 많은 산들, 예를 들어, 남극횡단 산맥(Transantarctic Mountains)과[33] 남극서부 산맥(West Antarctic Mountains)의 정상부에서 보여진다.[34] 

평탄면은 남미 대륙의 안데스 산맥과 동부 안데스 산맥에 널리 퍼져있다.[35-38] 이들 표면적은 최대 2,000km2에 이르는 범위이며, 볼리비아의 신생대 지층처럼 '젊은' 습곡된 퇴적암의 꼭대기를 자르고 있다. 침식된 물질은 이 지역에서 크게 제거되었으며, 자갈들은 일부 표면을 뒤덮고 있다. 지표면은 평탄화 작용 이후에 깊게 파여졌다.

유럽에도 수많은 평탄면들이 존재한다.[39] 잉글랜드 남부와 웨일즈 서쪽에서 윌드(Weald) 동쪽에 이르는 평탄면은 오랜 기간 동안 연구되어 왔다.[9, 40, 41] 웨일즈의 평탄면은 매우 분명하다.[42] 영국 남동부에 있는 기울어진 백악 능선은 평탄하게 경사져 있다.[43] 평탄면은 아일랜드 서쪽으로 확장되어 있는데, 거의 이해되지 않고 있다.[44]

전형적인 침식면은 미국 동부의 애팔래치아 산맥에 널리 분포하는데[45], 대부분이 피드몬트(Piedmont) 지역과(그림 6), 애팔래치아 산맥의 한쪽 측면(the Blue Ridge and Valley and Ridge Provinces)의 애팔래치아 고원 지역(그림 7)에 존재한다. 침식면은 다양한 저항성을 가지는 변형된 암석지층을 균등하게 잘라냈다.[46] 광범위한 평탄화 작용 동안, 애팔래치아 산맥은 융기됐고, 침식되었다.[47]

그림 6. 블루리지 산맥(Blue Ridge Mountains) 동쪽, 파커스빌(Parkersville) 근처의 피드몬트(Piedmont)에 있는 한 호수는 그 지형의 평탄함을 보여주고 있다.

그림 7. 컴버랜드 고원(Cumberland Plateau) 남동부의 월든 리지(Walden Ridge). (테네시주 채터누가(Chattanooga) 동쪽에서 서쪽으로의 전망).

많은 평탄면들이 미국의 록키산맥(Rocky Mountains)과 하이 평원(High Plains)에서 관측된다. 산꼭대기의 평탄면은 유인타 산맥(Uinta Mountains), 콜로라도 프론트 산맥(Front Range), 시에라네바다 산맥(Sierra Nevada Mountains), 윈드리버 산맥(Wind River Mountains), 압사로카 산맥(Absaroka Mountains), 베어투스 산맥(Beartooth Mountains), 알래스카의 일부 산들의 능선에 존재한다.[48-50] 미국 서부의 한 인상적인 평탄면은 셔먼 표면(Sherman Surface)으로, 와이오밍주 래러미(Laramie)의 동쪽에 있는 선캄브리아기 화강암을 자르고 있다.[51] 표면은 동쪽으로 기울어져 있고, 와이오밍 남동부와 네브래스카 서부에 있는 대평원(Great Plains)의 선신세(Pliocene) 퇴적층의 꼭대기를 형성하고 있다. 그 표면은 ”건널 판자(Gangplank, 배에서 부두에 걸쳐 놓는 이동식 다리)”라고도 불리는데, 왜냐하면 너무도 매끄럽고, 잔여물이 거의 없고, 거의 파여져 있지 않기 때문이다.(그림 8 및 9). 그 표면은 동일과정설적 시간 틀로, 신생대 후기로 추정되고 있다.

그림 8. 멀리까지 침식 잔구(monadnocks)를 갖고 있는 셔먼 침식면(Sherman erosion surface). (view southwest from near milepost 346, Interstate 80).
  

그림 9. 멀리서 본 셔먼 침식면 (view southeast from near milepost 346, Interstate 80).
 

킹의 아프리카 침식면에 대한 재분석

잘 알려진 지형학자 레스터 킹(Lester King)은 전 세계에 걸쳐 존재하는 침식면과 평탄면들을 분석했다.[21] 그는 그 결과를 여러 권의 책과 많은 저널에 게재했다. 킹은 아프리카 남동부에 있는 나탈대학(University of Natal) 출신이었기 때문에, 특히 아프리카의 주목할만한 평탄면에 대해서 초점을 맞추고 있었다. 그는 아프리카 지표면의 약 60%가 다른 높이로 있는 평탄면들로 이루어져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실제로 아프리카는 다른 어떤 대륙보다도 침식면과 평탄면으로 뒤덮여져 있다. 한 평탄면은 사하라사막의 바로 남쪽에 있는 것으로, 동서 5,000km와 남북 500km에 걸쳐 펼쳐져 있다.[52] 파트리지(Partridge)는 이 표면을 대륙 넓이의 침식 표면이라는 뜻으로 ”아프리카 표면(African Surface)”이라고 불렀다.[53] 많은 사람들이 동아프리카의 세렝게티 평원(Serengeti Plain)에서 자유롭게 노닐고 있는 수많은 동물들의 그림을 보았을 것이다(그림 10). 그 지형이 얼마나 평탄한 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을까? 세렝게티 아래의 암석들은 변형된 화성암과 변성암이지만 (탄자니아에서는 해수면 위로 약 1.5km 두께), 암석들은 상당히 평탄한 침식 표면을 갖고 있는 채로 경사져있다.

그림 10. 동아프리카의 세렝게티 평원의 평평한 평탄면. 지표면 아래의 변형된 화성암과 변성암을 평탄하게 잘라내었다.
 
레스터 킹은 침식면과 평탄면의 수와 연대에 대해서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54] 그의 시대 또는 그 이후의 많은 지질학자들은 이들 세부 사항에 대해서는 크게 다양한 의견들을 제시했다. 그러므로 아프리카 평탄면에 관한 많은 논문들은 매우 복잡하고 다양했다. 예를 들어, 올리어와 마커(Ollier and Marker)는 남아프리카의 킹의 아프리카 표면 유형의 지역을 재분석하여, 5~6 개의 침식면 대신에, 단지 2개만이 있다고 결론지었다.[64] 해발 고도 약 1500m 높이에 상부 준평원(upper paleoplain)과 해안 침식면(coastal erosion surface)의 두 개만이 존재한다는 것이었다. 이들은 해안에서 내륙으로 약 100km 정도의 남부 아프리카를 둘러싸고 있는 그레이트 단애Great Esca(rpment)로 분리되어있다(그림 11a 및 b).
 

그림 11a. 그레이트 단애(Great Escarpment, 위대한 절벽, 실선)은 남부 아프리카 주변에 위치하고 있다.(after Oard, ref. 67, p. 54). 절벽은 해안에서 내륙으로 약 100km 떨어져 있으며, 침식으로 인해 내륙으로 퇴각해있다.
  

그림 11b. 남부 아프리카를 가로지르는 단면도는 해안 단면의 융기되어 습곡된 모습과 바다 쪽으로 향한 그레이트 단애의 지층을 보여준다.(from Oard, ref. 67, p. 53). 하이펠트(Highveld) 고원과 나탈(Natal) 해안 평원 사이에 있는 드라켄즈버그 단애(Drakensberg Escarpment)는 약 3,000m의 높이이다.


침식면 또는 평탄면의 존재는 윌리엄 모리스 데이비스의 ”윤회 주기(cycle of erosion)”와, 거의 모든 곳의 준평원을 마음에 그리던 동료 지질학자들의 생각과는 반대되는 것이었기 때문에, 많은 지질학자들은 이에 대해 회의적이었다.[65] 그러한 태도는 과잉 반응이었다. 그러한 문제는 실제로 평탄면이 존재하는지 여부가 아니라, 주로 평탄면의 기원을 설명하기 위해 제안됐던 다양한 가설들과 관련이 있었다. 그러나 평탄면을 정의하는 것과 관련된 문제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 평탄면이 존재한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 :

”1985년까지 아무도 아프리카 표면의 실존을 부인하지 않았지만, 아프리카 지형학의 역사적 유형 영역에서, 그것의 범위, 분포, 연대, 특성에 대한 논란은 계속되었다.”[64]

버크와 건넬(Burke and Gunnell)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었다 : ”요약하면, 지난 50년 동안에 있었던 지질학적 용어의 진화는... 아프리카의 표면을 지형학적 현실로서 확고히 받아들이고 있음을 보여준다.”[66]

버크와 건넬은 최근 대륙 전체의 조망으로, 아프리카의 평탄면을 통합하려고 시도했다.[54] 그들은 평탄면을 판구조, 동아프리카의 열곡, 신생대 중 말기의 지각 변형 등과 같은 다른 주요한 동일과정설적 지질학적 사건들과 연결했다. 이 변형은 상향적 부풀음에 의한 융기, 분지 내로 지층의 침강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비록 그들이 다른 지형학자들의 추론과 상당히 근접해 보였지만, 저자들은 그들의 통합이 마지막 결론이 아닐 것으로 보면서, 그들의 시스템에 대한 도전이 곧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

”‘아프리카 표면(African Surface)’이라는 용어는 남부 아프리카에서 여러 면에서 사용되어왔지만, 최근 몇 년간의 연구로부터 비슷한 많은 용어들의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66]

버크와 건넬은 많은 평탄면들을 모두 본질적으로 하나의 거대한 아프리카 침식면에 포함시켰다.[54] 그들은 레스터 킹이 믿었던 것과 같은, 어떤 오래된 침식면을 믿고 있지 않았다. 더군다나 아프리카 표면은 대부분의 아프리카에서 발생되어 있다.

킹을 포함한 이전 연구자들은, 주로 고도에 따라서 평탄면을 연관시켰다. 따라서 판구조론(plate tectonics)을 적용하여, 버크와 건넬은 아프리카 대륙은 약 1억8천만 년 전에 초대륙 판게아에서 분리되었고, 1억8천만~1억5천만 년 전 이후로 3천만 년 전까지 본질적으로 '안정적'이었다고 주장했다.[54] 그들은 평탄면은 안정된 환경에서 형성되었다고 가정했다. 아프리카 침식면을 형성했던 침식은 이 안정적인 기간 동안에, 산들, 융기된 측면의 틈, 화산들을 아래쪽으로 깎아내었다는 것이다.[65] 이 시기 동안 지표면은 평탄하거나, 거의 평탄한 표면을 드러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들 대략 1억5천만 년의 기간 동안, 때때로 지역적인 해양 범람, 육상 퇴적, 화산 활동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지표면의 평탄화 작용이 신생대 제3기 중반인 약 3천만 년 전에 정점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었지만, 아프리카 표면 자체의 연대와 함께, 이 모든 사건들은 동일과정설적 연대 시스템 내에서는 부정확하다.

그리고 나서 3천만 년 전 이후에, 아프리카 표면은 위 아래로 습곡되었고, 동부 아프리카 열곡은 열리게 되었다는 것이다. 아프리카는 중간에 함몰 부위를 가지는, 일련의 거대한 돔(domes)들로 주로 이루어져있다(그림 11b). 그래서 거의 대륙 폭의 아프리카 침식면은 습곡됐고, 현재 다른 고도에 위치한다. 따라서 아프리카 침식면은 대륙 넓이의 표면으로 구성되어 있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커다란 돔의 위쪽으로 휘어짐은 바다쪽 측면의 침식을 유발했고, 그 결과 남부 아프리카를 에워싸는 장엄한 그레이트 단애(Great Escarpment)를 생겨나게 했다(그림 11a 및 b).[67] 드라켄즈버그(Drakensberg)라 불리는, 아프리카 동남부를 따라있는 그레이트 단애는 3,000m 높이이다. 이 융기 시기는 그레이트 단애를 젊게 만들고 있다. 이러한 개념은 앞으로도 많은 논란을 일으킬 것이다. 왜냐하면 많은 사람들이 이 단애는 침식되기에 3천만 년보다 훨씬 더 오랜 기간이 걸렸을 것으로 믿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연구자들에 이 단애의 연대를 훨씬 오래된 것으로 믿고 있다.[68]


평탄면 위에 있는 견고피각

아프리카 침식 표면의 한 가지 미스터리 같은 특징은 견고피각(duricrust)이라는 것에 의해서 흔히 덮여져 있다는 것이다. 견고피각은 일반적으로 반건조(semiarid) 기후에서 발견되는, 지표면에 형성되어 있는 단단한 층으로 정의되고 있다.[69] 견고피각은 일반적으로 네 가지 유형이 있다.

1. 페리크리트(ferricrete), 산화철 지각 (an iron oxide crust)

2. 실크리트(silcrete), 이산화규소 지각 (a silicon dioxide crust)

3. 염류피각(calcrete), 산화칼슘 지각 (a calcium oxide crust)

4. 보크사이트(bauxite, 철반석), 수산화알루미늄 지각 (an aluminum oxide crust)

용어 '라테라이트(laterite)'는 산화철, 또는 산화알루미늄, 또는 둘 다를 가지고 있는 단단한 지표면에 대해서 종종 사용된다.[70] 견고피각은 화학적 퇴적물로 간주되고 있다. 많은 지질학자들은 그것들은 고토양(ancient soils) 내에서 발달되었다고 믿고 있다.[56]

견고피각은 호주의 침식면과 평탄면에 흔하게 나타나지만, 다른 대륙에서는 덜 흔하다. 그것들은 단어의 정의가 말하고 있는 것처럼, 열대 및 아열대 기후에서 우세하지만, 온난한 기후의 지역에서도 발견된다. 예를 들어 영국 남부의 실크리트 캡(silcrete cap)이 하나의 예이다.[71, 72] 영국 남부의 침식된 지형에서, 실크리트 돌들은 사슨석(Sarsen Stones)이라고 불리고 있으며, 그 중 일부는 4m가 넘는다. 한때 널리 퍼지게 된 실크리트 캡의 기원은 알려져 있지 않다.

일반적으로 아프리카 표면을 덮고 있는 견고피각은 대부분 보크사이트와 라테라이트로 이루어져 있다.[54, 73] 또한 실크리트도 상당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53]

견고피각은 꽤 두꺼울 수 있다. 예를 들어, 우간다의 아프리카 표면에 있는 라테라이트 캡(laterite cap)은 30m 두께일 수 있다.[56] 이 단단한 견고피각의 모자는 견고피각의 형성 후에 지표면이 침식으로 훼손되는 것을 보호해줌으로써, 아프리카 표면의 잔재물을 지역적으로 보존하는 데에 어느 정도 기여해왔다.

평탄면과 침식면 위에 있는 견고피각 모자에 대한 광범위한 분석은, 이 글의 범위를 벗어나는 것이다. 그러나 동일과정설적 과학자들에게 이들 견고피각이 어떻게 형성됐는지는 잘 이해되지 않고 있다.[56, 74, 75] 일부 동일과정설 과학자들은 견고피각이 토양에서 형성된 것이 아니라, 지하수에 의해 형성됐다고 믿고 있지만[76], 대부분의 동일과정설 과학자들은 이 견고피각은 따뜻한 기후의 토양에서 형성된 것으로 설명하려고 시도하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견고피각을 형성하는 화학물질은 아래에 있는 모암 물질로부터, 또는 화학물질의 상향 이동으로부터 유래된 것으로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56, 71] 견고피각은 침식면이 형성된 이후에 곧이어 모이게 된 일종의 화학적 침전물(chemical precipitate)인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경사진 퇴적암 위에 잘려진 평탄면에 형성된 견고피각에 의해서 지지된다.[56]


동일과정론자들은 평탄면을 설명할 수 없다.

지구 행성 어디에나 있는, 이들 평탄면의 기원은 동일과정설적 지형학에서는 주요한 미스터리이다. 강에서 홍수 동안에 지층 윗부분이 평탄화 되는 것을 제외하고, 오늘날 평탄면이 형성되는 것은 관측되지 않고 있다.[77] 그리고 이러한 경우도 극히 드문 경우이며, 매우 작은 규모이다. 사실 오늘날에는 침식 과정에 의해서 평탄면이 파괴되는 것만이 관측된다(그림 12). 평탄면은 과거에 어떤 거대한 물 흐름에 의해서 형성됐던 남겨진 잔존구조(relict)이다.

많은 가설들이 있었다가, 사라졌다.[78] 윌리엄 모리스 데이비스의 '윤회(침식) 주기(cycle of erosion)'는 1900년대 초기와 중기에 거의 사실인 것처럼 여겨졌었지만, 지금은 잘못된 가설로 간주되고 있다. 풍화 가설(weathering hypothesis)이 크게 유행했었지만, 그것 역시 평탄면의 형성에 많은 어려움을 갖고 있다.[45] 크릭메이(Crickmay)는 다음과 같이 썼다 :

”평탄하고 거의 수평적인 지역은 현재 보여지는 높이에서 만들어졌다고는 볼 수 없다. 그러한 평탄한 구릉이나, 평탄한 고원과 같은 지형은 그 평탄함을 선호하거나 유지할 수 있었던 과정을 보여주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오늘날 관측될 수 있는 어떤 지질학적 과정이 그것을 평탄하게 만들었고, 현재의 고도로 위치시켰다고는 말할 수 없게 되었다. 평탄화 과정의 완료는 과거에 일어났던 것으로 보인다 ... 모든 고도에서 거의 평탄하고 수평에 가까운 지형들은, 그 광대한 크기뿐만 아니라, 장구한 기간 동안 존재해왔음을 가리킨다.”[79]

그림 12. 미국 몬타나주 중부의 리틀 로키 산맥(relict)의 동쪽으로 파괴되고 있는 평탄면.


올리어(Ollier)는 확인해주고 있었다 : ”평원이 원래 어떻게 만들어졌는지를 아는 것은 매우 어렵다. 그러나 그것들은 지형에서 의심할 여지없이 볼 수 있다.”[30]

브래들리(Bradley)는 애팔래치아 산맥에서부터 미국 서부 해안 지대에 이르기까지, 특히 콜로라도 프론트 산맥(Colorado Front Range)에 초점을 맞추어, 많은 평탄면들을 이해하려고 시도한 연구를 요약했다.[81] 동일과정론자들에게는 용어, 연대, 평탄면의 수에 대한 혼란이 있음이 분명하다. 그들은 평탄면의 기원을 해결해보려고 하는 일에 절망적인 것처럼 보인다. 콜로라도 프론트 산맥의 모든 관측자들은 적어도 하나의 침식면이 있다는 데 동의하고 있지만, 그 기원은 아직도 해결되지 않은 채로 남아 있다.

진화론적 지형학자인 올리어와 페인(Ollier and Pain)은 평탄면은 지질학적 시기로 늦은 시기에 형성되었다고 결론지었다 :

”침식률이 증가됐음을 가리키는, 평탄화가 자주 발생했던 시기인, 중신세 말~선신세 초(신생대 후기)의 기후에서 특별한 것은 없다. 어떤 경우에도, 논의됐던 산들은 광범위한 위도와 기후 상황에 있었다. 현재, 관측되고 있는 높은 속도의 평탄화 작용의 원인은 미스터리로 남아있다.”[82]

그들은 또한 이들 평탄면이 훨씬 더 광범위하여, 현재 아프리카 표면으로 관측되는 것과 같이 대륙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후의 침식에 의해서 평탄면들은 잘려지고 파괴됐다고 믿고 있다. 흔히 많은 산맥들에서 보여지는 평탄한 정상부의 산들은 완전히 파괴되지 않은 평탄면의 잔재물인 것이다. 올리어와 페인은 더 들쭉날쭉한 다른 산들은 평탄면이 완전히 침식된 지형으로 믿고 있었다.[83] 또한 레스터 킹도 신생대 말의 전 세계적 평탄면의 형성을 받아들였었다.[84]

올리어와 페인은 그러한 평탄화 작용이 어떻게 일어날 수 있었는지, 그리고 그렇게 광대하게 널리 존재하는지에 대해 매우 놀라고 있었다 :

”놀라운 것은, 복잡해질 수 있는 모든 명백한 가능성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완벽하게 평탄한 평원이 만들어져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것들은 진짜이다. 그리고 평탄면은 선신세~홍적세(Plio-Pleistocene)의 많은 산들이 융기하기 이전에 널리 존재했다는 것이다.”[82]

특히 미스터리한 것은 연질암석(soft rocks) 위에 조각된 평탄면으로, 이것은 동일과정설적 시간 틀에서는 매우 설명하기 곤란한 현상이다. 어떤 침식 과정이 이러한 연질암석의 표면을 고르게 경사지게 만들었고, 표면에 자갈 표층(gravel cap)을 남기지 않았다. 이후에 진행된 느린 침식도 연질암석을 쉽게 파내어, 곧 작은 시내, 계곡, 협곡 등을 짧은 기간 내에 만들었을 것이다. 따라서 동일과정설적 과정으로, 광범위한 평탄면은 존재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불가능하지는 않더라도 연질암석 위에 존재한다는 것은 극히 어려우며, 수천 년 이상 보존되지도 않을 것이다! 크릭메이는 그러한 평탄면의 존재에 대해 이렇게 그 놀라움을 나타냈다 :

”따라서 일부 사람들은 맨코스 셰일(Mancos shale)과 같은 저항성이 없는 연질의 지층 암석 위에 평탄면의 일부가 만들어져 있는 것에 놀라고 있다. 명백하게, 평탄한 지형을 만들었던 과정은 국소적 저항성에 영향을 받지 않았다.”[85]

따라서 이러한 연질암석 위에 존재하는 평탄면 또는 침식면은 그들의 형성이 최근에 일어났었다는 강력한 증거인 것이다.


평탄면은 대륙 위를 흘러갔던 홍수 물에 의해 만들어졌다.

동일과정설적 지형학자들이 그렇게 당황스러워하는 평탄면도 단지 수천 년 전에 있었던 전 지구적 홍수의 후퇴기로 쉽게 설명될 수 있다.[67, 86] 대륙이 융기되면서 침식되는 동안, 평탄면과 침식면은 형성됐을 것이다. 대륙들에서 일반적으로 수백 미터의 침식이 발생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수천 미터의 침식이 일어났던 것으로 나타난다.[87~89] 이들 평탄면들은 한때 광범위하게 자리 잡고 있었지만, 후에 작은 침식들이 진행되면서 줄어들어 침식 잔존물로 남게 되었기 때문에, 대륙의 침식과 평탄면의 형성은 넓은 물 흐름이 지배적이었던 홍수의 판상침식기(Sheet Flow Phase) 내에 위치시킬 수 있다. 평탄면(planation surfaces)은 매우 빠른 물 흐름 동안에 형성됐던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연질암석과 경질암석이 모두 동일한 면으로 깎여져서 평탄하기 때문이다. 침식면(erosion surfaces)은 적당한 속도의 물 흐름에서 형성됐던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연질암석이 경질 암석보다 침식이 더 일어나서, 기복 있는 롤링 표면(rolling surface)을 만들어놓았기 때문이다. 침식면과 평탄면이 형성된 후에, 어떤 적합한 지역에서는 홍수 물로 인한 화학적 침강으로 인해, 견고피각(duricrust)이 형성됐을 가능성이 높다.

그림 13. 대양 분지가 가라앉는 동안에, 홍수 물 밖으로 아프리카 대륙이 융기하면서, 대륙의 침식, 평탄화, 돔화가 일어나는 것을 보여주는 일련의 도식. (수직 크기는 과장됨, drawn by Melanie Richard).

그림 13a. 아프리카 대륙에 지층들이 퇴적된 후에, 대륙의 융기와 단층이 일어났고, 퇴적지층은 기울어졌다.

그림 13b. 홍수 물의 강한 흐름에 의해서 평탄화 되는 퇴적지층.

그림 13c. 아프리카 남동부의 융기로 인해, 돔의 융기와 침식, 대륙 주변부의 발달이 이어졌다.(퇴적지층은 표시되지 않음.)

그림 13d. 아프리카 남동부의 그레이트 단애(Great Escarpment)의 침식이 진행되었다. 퇴적물이 계속해서 대륙 주변부(continental margin)에 쌓이면서, 절벽은 왼쪽으로 침식됐다.

그림 13e. 그레이트 단애는 이제 높은 고도의 ‘아프리카 표면(African Surface)’과 해안 평원으로 분리되었다. 침식된 퇴적물은 대륙 주변부에 퇴적지층을 형성했다.

평탄면은 노아홍수가 실제로 있었다는 강력한 증거이다.

그림 13은 대륙이 융기하고, 대양 분지가 침강함에 따라, 아프리카 대륙에 아프리카 표면을 형성했던 것을 개략적으로 보여준다. 홍수 후퇴기의 초기에 홍수 물에 의한 침식은 아프리카대륙의 많은 부분을 평탄하게, 또는 거의 평탄한 표면으로 만들었다(그림 13a과 b). 후에 일어난 융기와 지역적 돔은 다양한 크기의 잔존물을 남기면서, 아프리카 표면의 침식을 가져왔다.(그림 13c). 아프리카 남동부의 그레이트 단애는, 홍수 물이 융기한 땅에서 거의 수직적으로 떨어지며 바다로 흘러갔기 때문에, 안쪽으로 향하는 방향으로 빠르게 침식되었다.(그림 13d). 침식은 상승하는 돔의 안쪽에서 절벽을 형성하지 못했다. 왜냐하면 물의 움직임이 느렸기 때문이다. 침식은 대륙에 비해 대양 분지가 침강함으로써, 특히 해안을 따라 더 강해졌다. 그곳에서는 깊은 갈라진 틈(rifts)이 발견된다. 그레이트 단애의 침식은 아프리카 표면의 지역에서 줄어들었고, 해안 평원을 형성했다(그림 13e). 아프리카 북서부의 유사한 특징과 관련하여 샤르동(Chardon et al.) 등은 말했다 :

”또한, 기니의 수동형 주변부(Guinea passive margin)의 바깥쪽 경사면의 침강은 빨랐고, 쥐라기 말과 백악기 초기 동안 일정했다... 이 움직임은 분리 이전의 육지 표면의 하향요곡(downwarp, 즉 올리어와 페인의 준평원, 1997)과, 상응하는 내륙 표면의 융기를 가리킨다.”[90]

진화론적 지형학자 레스터 킹(Lester King)은 해안가 근처의 힌지(hinge, 경첩) 선과 함께, 아프리카 남동부의 대륙 주변부를 따라 일어난 대양 분지의 침강과 육지의 융기라는 동일한 패턴을 확인했었다 : ”이러한 이동은 항상 같은 의미를 가지는데, 육지는 올라갔고, 대양저는 내려갔다.”[91] 킹은 전 세계에 대해 이렇게 요약했다 :

”따라서 지구 지질학의 기본적인 구조적 메커니즘은 수직적으로, 위 아래로 일어났다. 그리고 정상적이고 가장 일반적인 지각의 판구조 또한 수직적인 경향이 있다 ... 그러나 명심해야할 것은 지구상의 모든 부분은 (대륙이나 대양 분지) 이전에 다른 높이에 있었다는, 그래서 지각이 원래 위치에서 수직적으로 위아래로 움직였다는, 직접적인 지질학적 증거를 제공한다.”[92]

킹이 말했던 것은, 과거 지구 지각의 수직적 움직임은 근본적이고, 일반적이고, 직접적이라는 것이다. 시편 104:8절의 홍수 물이 ”정하여 주신 곳으로 흘러갔고 산은 오르고 골짜기는 내려갔나이다”라는 말씀과 같이, 이러한 일은 아프리카 대륙과 대륙 주변부뿐만 아니라, 전 지구에 걸쳐서도 볼 수 있다.


요약 및 토의

평탄면과 침식면은 전 지구에 걸쳐서 흔하다. 그것들은 한때 현저히 컸었고, 그 후 침식과 구조적 과정에 의해 줄어들었다. 이 표면들은 동일과정설적 지형학자들에게는 심각한 지형학적 문제들 중 하나이다. 그들은 많은 가설들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지형을 설명하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요한 문제점은 그러한 지형은 오늘날에는 형성되지 않고 있다는 것과(강에 인접한 매우 작은 지역을 제외하고), 계속 파괴되고 있다는 것이다. 평탄면의 수와 연대에 대해서는 많은 논쟁이 있어왔다. 아프리카 대륙에 있는 평탄면은 그 논쟁의 중심에 서있다. 유명한 지형학자 레스터 킹은 아프리카 평탄면의 수에 대해서 결정하지 못했었다. 최근의 통합적 연구는 아프리카에는 단지 하나의 평탄면만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평탄면들이 다른 고도에서 발견되는 것은 지역적인 구조운동 때문이었다. 이 평탄면은 아프리카 표면(African Surface)이라고 불린다. 그리고 이것은 레스터 킹의 주요한 평탄면들 중 하나였다.

그림 14. 홍수 시작 150일 후인, ‘침생대(Erodozoic)’라 불리는 홍수 후퇴기(Retreating Stage) 동안, 침식됐던 막대한 량의 퇴적물과, 오늘날 대륙에 남아있는 퇴적지층을 보여주는 간단한 개략도. (drawn by Mrs Melanie Richard).


다른 평탄면들과 마찬가지로, 아프리카 표면도 노아홍수의 후퇴기(Retreating Stage, 감퇴기) 동안에, 대륙이 융기하고 대양 분지들이 침강하는 동안에(시편 104:6~9), 대륙에서 물러가는 홍수 물에 의해서 빠르게 형성되었다. 모든 대륙들에서 발견되는 평탄면은 노아홍수가 실제로 있었다는 강력한 증거이다. 평탄면은 홍수 물에 의해서 대륙들이 광범위하게 침식되는 동안에 형성되었고, 침식 잔재물(erosional remnants), 침식 배사(eroded anticlines) 등을 남겨 놓았고, 근원으로부터 수백 km 떨어진 곳으로 암석들을 운반했다. 평탄면의 형성은 빙하기와 함께 대륙에 영향을 미쳤던 마지막 큰 사건이었다. 평탄화 작용 동안에, 콜로라도 고원과[88] 애팔래치아 산맥과[89] 같은, 어떤 곳에서는 침식이 5km 두께의 지층암석을 깎아냈다. 문헌들은 대륙의 다른 많은 지역에서 깊게 일어난 침식을 주장하고 있다.[67]

평탄면은 대륙에 엄청난 침식이 있었음을 알려줄 뿐만 아니라, 평탄면 아래에 남아있는 퇴적지층도 노아홍수 후퇴기 이전에 퇴적됐었음을, 따라서 범람기(Inundatory Stage)라고 불리는 홍수 초기의 시기에 엄청난 두께의 지층이 퇴적됐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후퇴기는 대부분 대륙 침식이 일어났던 시기였으며, 퇴적이 되던 시기는 아니었다(그림 14). 홀트(Holt)는 이 시기를 ‘침생대(Erodozoic)’라고 불렀다.[93] 그러한 추론은 지질주상도(geological column)의 해석에 있어서 중대한 함의를 지닌다. 대륙의 표면 퇴적암은 선신세(Pliocene)로 평가됐을지라도, 동일과정설적 연대와 상관없이, 특히 고도가 높은 곳에서조차, 그 퇴적지층은 노아홍수의 전반기에 퇴적됐던 지층임을 암시한다. 이러한 추론은 대륙 위의 신생대 지층은, 특히 내륙 및 고지대에 위치한 신생대 지층은 범람기 동안에 주로 퇴적됐던 것으로 간주하도록 만든다. 또한 노아홍수 이후에 대격변이 있었다는 개념을 기각시킨다. 그것은 또한 홍수/홍수 후(Flood/post-Flood) 경계가 신생대 후기임을 의미한다.


Acknowledgement
I thank Melanie Richard for drawing figures 13 and 14.


Related Articles
The K/T impact hypothesis and secular neocatastrophism—why is this important to Flood geology?
It’s plain to see
Noah’s long-distance travelers
Flood transported quartzites—east of the Rocky Mountains
Flood transported quartzites: Part 2—west of the Rocky Mountains
Flood transported quartzites: Part 3—failure of uniformitarian interpretations
Flood transported quartzites: Part 4—diluvial interpretations
Retreating Stage formation of gravel sheets in south-central Asia
The mountains rose
Visual evidence for Noah’s Flood
Massive erosion of continents demonstrates Flood runoff
The meaning of the Great Unconformity and Sauk Megasequence


Further Reading
Geology Questions and Answers


References
1.Johnson, D.W. (Ed.), Geographical Essays by William Morris Davis, Dover Publications, Mineola, NY, p. 77, 1954.
2.Johnson, ref. 1, p. 272.
3.Many geologists have recently converted to neocatastrophism, rejecting the slow, steady history of uniformitarianism, but maintaining its ‘actualistic’ method. However, ‘actualism’ is difficult to distinguish from uniformitarianism, and the acceptance of greater discontinuity in the rock record makes the evidence used to promote secular natural history less certain. Also, there has been no wholesale reconstruction of geology as a discipline; no weeding out of the many decades of uniformitarian assumptions that influenced the methods, assumptions and conclusions of geology. The unstated major assumption is that of naturalism in a metaphysical sense, which of course is not scientific and cannot be justified by science. It is instead a naked belief system. Furthermore, they do not address the implications for Flood geology inherent in the rejection of uniformitarianism.
4.Neuendorf, K.K.E., Mehl Jr, J.P. and Jackson J.A., Glossary of Geology, 5th Edition, American Geological Institute, Alexandria, VI, p. 269, 2005.
5.Neuendorf et al., ref. 4, p. 360.
6.Bates, R.L. and Jackson J.A. (Eds.), Dictionary of Geological Terms, 3rd Edition, Anchor Press/Doubleday, Garden City, NY, p. 287, 1984.
7.Smith, B.J., Whalley, W.B., Warke, P.A. and Ruffell, A., Introduction and background: interpretations of landscape change; in: Smith, B.J., Whalley, W.B. and Warke, P.A. (Eds.), Uplift, Erosion and Stability: Perspectives on Long-Term Landscape Development, Geological Society Special Publication No. 162, The Geological Society, London, UK, pp. vii–x, 1999.
8.Summerfield, M.A., Geomorphology and global tectonics: introduction; in: Summerfield, M.A. (ed.), Geomorphology and Global Tectonics, John Wiley & Sons, New York, NY, pp. 3–12, 2000.
9.Jones, D.K.C., On the uplift and denudation of the Weald; in: Smith, B.J., Whalley, W.B. and Warke, P.A. (eds.), Uplift, Erosion and Stability: Perspectives on Long-Term Landscape Development,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Special Publication No. 162, The Geological Society, London, UK, pp. 25–41, 1999.
10.Summerfield, ref. 8, p. 3.
11.Summerfield, M.A., Preface; in: Summerfield, M.A. (Ed.), Geomorphology and Global Tectonics, John Wiley & Sons, New York, NY, p. xv, 2000.
12.Neuendorf et al., ref. 4, p. 217.
13.Bates and Jackson, ref. 6, p. 387.
14.Oard, M.J., The Missoula Flood Controversy and the Genesis Flood, Creation Research Society Monograph No. 13, Chino Valley, AZ, 2004.
15.Neuendorf et al., ref. 4, p. 479.
16.Ranney, W., Carving Grand Canyon: Evidence, Theories, and Mystery, Grand Canyon Association, Grand Canyon, AZ, 2005.
17.Melhorn, W.N. and Edgar, D.E., The case for episodic continental-scale erosion surfaces: a tentative geodynamic model; in: Melhorn, W.N. and Flemal R.C. (Eds.), Theories of Landform Development, George Allen and Unwin, London, UK, p. 245, 1975.
18.King, L.C., Wandering Continents and Spreading Sea Floors on an Expanding Earth, John Wiley and Sons, New York, NY, p. 177, 1983.
19.Hansen, W.R., Geology of the Flaming Gorge area Utah-Colorado-Wyoming. U. S. Geological Survey Professional Paper 490, Washington, D.C., p. 115, 1965.
20.Crickmay, C.H., The Work of the River: A Critical Study of the Central Aspects of Geomorphology, American Elsevier Publishing Co., New York, p. 173, 1974.
21.King, L.C., The Morphology of the Earth—A Study and Synthesis of World Scenery, Hafner Publishing Company, New York, NY, 1967.
22.Twidale, C.R., King of the plains: Lester King’s contribution to geomorphology, Geomorphology 5:491–509, 1992.
23.Twidale, C.R., Antiquity of landforms: an ‘extremely unlikely’ concept vindicated, Australian Journal of Earth Sciences 45:657–668, 1998.
24.Twidale, C.R., Canons revisited and reviewed: Lester King’s views of landscape evolution considered 50 years later, GSA Bulletin 115:1155–1172, 2003.
25.Twidale, ref. 23, p. 660.
26.King, ref. 21, p. 188.
27.Ollier, C., Tectonics and Landforms, Longman, New York, NY, p. 306, 1981.
28.Twidale, C.R., Analysis of Landforms, John Wiley & Sons Australasia Pty Ltd, New York, NY, p. 19, 1976.
29.Twidale, C.R., The two-stage concept of landform and landscape development involving etching: origin, development and implications of an idea, Earth-Science Reviews 57, p. 59, 2002.
30.Twidale, C.R., The origin and implications of some erosional landforms, Journal of Geology 98, p. 357, 1990.
31.Fielding, E.J., Morphotectonic evolution of the Himalayas and Tibetan Plateau; in: Summerfield, M.A. (Ed.), Geomorphology and Global Tectonics, John Wiley & Sons, New York, NY, pp. 201–222, 2000.
32.Wright, J.S., ‘Desert’ loess versus ‘glacial’ loess: quartz silt formation, source areas and sediment pathways in the formation of loess deposits, Geomorphology 36, p. 240, 2001.
33.Tingey, R.J., Uplift in Antarctica, Zeitschrift für Geomorpholgie N. F. Suppl.-Bd. 54:85–99, 1985.
34.LeMasurier, W.E. and Landis, C.A., Mantle-plume activity recorded by low-relief erosion surfaces in West Antarctica and New Zealand, GSA Bulletin 108:1450–1466, 1996.
35.Costa, C.H., Giaccardi, AD and González Díaz, E.F., Palaeolandsurfaces and neotectonic analysis in the southern Sierras Pampeanas, Argentina; in: Smith, B.J., Whalley, W.B. and Warke, P.A. (Eds.), Uplift, Erosion and Stability: Perspectives on Long-Term Landscape Development,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Special Publication No. 162, The Geological Society, London, UK, pp. 229–238, 1999.
36.Coltorti, M. and Ollier, C.D., The significance of high planation surfaces in the Andes of Ecuador; in: Smith, B.J., Whalley, W.B. and Warke, P.A. (Eds.), Uplift, Erosion and Stability: Perspectives on Long-Term Landscape Development,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Special Publication No. 162, The Geological Society, London, UK, pp. 239–253, 1999.
37.Kennan, L., Large-scale geomorphology of the Andes: interrelationships of tectonics, magmatism and climate; in: Summerfield, M.A. (Ed.), Geomorphology and Global Tectonics, John Wiley & Sons, New York, NY, pp. 167–199, 2000.
38.Kennan, L., Lamb, S.H. and Hoke, L., High-altitude palaeosurfaces in the Bolivian Andes: evidence for late Cenozoic surface uplift; in: Widdowson, M. (Ed.), Palaeosurfaces: Recognition, Reconstruction and Palaeoenvironmental Interpretation,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Special Publication No. 120, The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London, UK, pp. 307–323, 1997.
39.Embleton, C. (Ed.), Geomorphology of Europe, John Wiley & Sons, New York, NY, 1984.
40.Jones, D.K.C., Evolving models of the Tertiary evolutionary geomorphology of southern England, with special reference to the Chalklands; in: Smith, B.J., Whalley, W.B. and Warke, P.A. (Eds.), Uplift, Erosion and Stability: Perspectives on Long-Term Landscape Development,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Special Publication No. 162, The Geological Society, London, UK, pp. 1–23, 1999.
41.Small, R.J., The Study of Landforms: A Textbook of Geomorphology, 2nd edition, Cambridge University Press, London, UK, 1978.
42.Ollier, C., Ancient Landforms, Belhaven Press, New York, NY, p. 84, 1991.
43.Chorley, R.J., Schumm, S.A. and Sugden, D.E., Geomorphology, Methuen, London, UK, p. 25, 1984.
44.Walsh, P., Boulter, M. and Morawiecka, I., Chattian and Miocene elements in the modern landscape of western Britain and Ireland; in: Smith, B.J., Whalley, W.B. and Warke, P.A. (Eds.), Uplift, Erosion and Stability: Perspectives on Long-Term Landscape Development, Geological Society of Special Publication No. 162, The Geological Society, London, UK, pp. 45–63, 1999.
45.Oard, M.J., Origin of Appalachian geomorphology part II: formation of surficial erosion surfaces,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in press).
46.Pazzaglia, F.J. and Gardner, T.W., Late Cenozoic landscape evolution of the US Atlantic passive margin: insights into a North American Great Escarpment; in: Summerfield, M.A. (Ed.), Geomorphology and Global Tectonics, John Wiley & Sons, New York, NY, p. 284, 2000.
47.Coltorti and Ollier, ref. 36, p. 250.
48.Anderson, R.S., Modeling the tor-dotted crests, bedrock edges, and parabolic profiles of high alpine surfaces of the Wind River Range, Wyoming, Geomorphology 46:35–58, 2002.
49.Munroe, J.S., Investigating the spatial distribution of summit flats in the Uinta Mountains of northeastern Utah, USA, Geomorphology 75:437–449, 2006.
50.Small, E.E. and Anderson, R.S., Pleistocene relief production in Laramide mountain ranges, western United States, Geology 26:123–126, 1998.
51.Twidale, ref. 28, pp. 420, 422.
52.Chorley et al., ref. 43, p. 491.
53.Partridge, T.C., Of diamonds, dinosaurs and diastrophism: 150 million years of landscape evolution in Southern Africa, African Journal of Geology 101(13):167–184, 1998.
54.Burke, K. and Gunnell, Y., The African Erosion Surface: A Continental-Scale Synthesis of Geomorphology, Tectonics, and Environmental Change over the Past 180 Million Years,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Memoir 201, Boulder, CO, p. 1–66, 2008.
55.Coltorti, M., Dramis, F. and Ollier, C.D., Planation surfaces in northern Ethiopia, Geomorphology 89:287–296, 2007.
56.De Swardt, A.M.J., Lateritisation and landscape development in parts of equatorial Africa, Zeitschrift für Geomorpholgie 8:313–333, 1964.
57.De Swardt, A.M.J. and Bennet, G., Structure and physiographic development of Natal since the late Jurassic, Transactions of the Geological Society of South Africa 77:309–322, 1974.
58.Dixey, F., Erosion and tectonics in the East African rift system, The Quarterly Journal of the Geological Society of London 102:339–387, 1946.
59.Doornkamp, J.C., The nature, correlation, and ages of the erosion surfaces of southern Uganda, Geografiska Annaler 50A:151–162, 1968.
60.King, L.C., The Natal Monocline, second revised edition, University of Natal Press, Pietermaritzburg, South Africa, 1982.
61.Partridge, T.C. and Maud, R.R., Geomorphic evolution of southern Africa since the Mesozoic, South African Journal of Geology 90(2):179–208, 1987.
62.Trendall, A.F., The formation of ‘apparent peneplains’ by a process of combined lateritisation and surface wash, Zeitschrift für Geomorpholgie 6:183–197, 1962.
63.Ollier, C.D. and Marker, M.E., The Great Escarpment of Southern Africa, Zeitschrift für Geomorphologie N. F. Suppl.-Bd. 54:37–56, 1985.
64.Burke and Gunnell, ref. 54, p. 15.
65.Burke and Gunnell, ref. 54, p. 6.
66.Burke and Gunnell, ref. 54, p. 19.
67.Oard, M.J., Flood by Design: Retreating Water Shapes the Earth’s Surface, Master Books, Green Forest, AR, pp. 53–54, 2008.
68.Moore, A.E., A reappraisal of epeirogenic flexure axes in southern Africa, South African Journal of Geology 102(4):363–376, 1999.
69.Neuendorf et al., ref. 4, p. 197.
70.Neuendorf et al., ref. 4, p. 363.
71.McFarlane, M.J., Laterites; in: Goudie, A.S. and Pye, K. (Eds.), Chemical Sediments and Geomorphology: Precipitates and Residua in the Near-Surface Environments, Academic Press, New York, NY, pp. 7–18, 1983.
72.Ullyott, J.S., Nash, D.J., Whiteman, C.A. and Mortimore, R.N., Distribution, petrology and mode of development of silcretes (Sarsens and Puddingstones) on the eastern South Downs, UK, Earth Surface Processes and Landforms 29:1509–1539, 2004.
73.Chardon, D., Chevillotte, V., Beauvais, A., Grandin, G. and Boulangé, B., Planation, bauxites and epeirogeny: one or two palaeosurfaces on the West African margin? Geomorphology 82:273–282, 2006.
74.Summerfield, M.A., 1983. Silcrete; in: Goudie, A.S. and Pye, K. (Eds.), Chemical Sediments and Geomorphology: Precipitates and Residua in the Near-Surface Environments, Academic Press, New York, NY, pp. 59–91, 1983.
75.Anand, R.R., Phang, C., Wildman, J.E. and Lintern, M.J., Genesis of some calcretes in the southern Yilgarn Craton, Western Australia: implications for mineral exploration, Australian Journal of Earth Sciences 44:87–103, 1997.
76.Nash, D.J., McLaren, S.J. and Webb, J.A., Petrology, geochemistry and environmental significance of silcrete-calcrete intergrade duricrusts at Kang Pan and Tswaane, central, Kalahari, Botswana, Earth Surface Processes and Landforms 29:1559–1586, 2004.
77.Crickmay, ref. 20, pp. 205, 214.
78.Oard, ref. 67, pp. 70–72.
79.Crickmay, ref. 20, p. 140.
80.Ollier, ref. 42, p. 78.
81.Madole, R.F., Bradley, W.C., Loewenherz, D.S., Ritter, D.F., Rutter, N.W. and Thorn, C.E.; in: Graf, W.L. (Ed.), Geomorphic Systems of North America, Geological Society of America Centennial Special Volume 2, Boulder, CO, pp. 215–220, 1987.
82.Ollier C. and Pain, C., The Origin of Mountains, Routledge, London, UK, p. 302, 2000.
83.Ollier and Pain, ref. 82, pp. 1–345.
84.King, ref. 18, pp. 19, 86.
85.Crickmay, ref. 20, p. 207.
86.Walker, T., A Biblical geological model; in:Walsh, R.E. (Ed.),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technical symposium sessions, Creation Science Fellowship, Pittsburgh, PA, pp. 581–592, 1994.
87.Oard, M.J. and Klevberg, P., Deposits remaining from the Genesis Flood: Rim Gravels in Arizona,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42(1):1–17, 2005.
88.Oard, M. J. and Klevberg, P., The Green River Formation very likely did not form in a postdiluvial lake, Answers Research J. 1:99–108, 2008.
89.Oard, M.J., Origin of Appalachian geomorphology part I: erosion by retreating Floodwater,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in press).
90.Chardon et al., ref. 73, p. 278.
91.King, ref. 60, p. 35.
92.King, ref. 18, pp. 16, 71.
93.Holt, R.D., Evidence for a Late Cainozoic Flood/post-Flood boundary, J. Creation 10(1):128–167, 199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african-planation-surface

출처 - Journal of Creation 25(1):111–122, April 2011

구분 - 5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35

참고 : 6030|6076|6415|6422|6531|6524|6508|6507|4490|6462|6431|6417|6413|6255|6254|6240|6225|6222|4198|5957|5958|5955|6469|6523|4535|6325|6104


Andrew A. Snelling
2016-04-28

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 화석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1.

 (High & Dry Sea Creatures)


      바다생물(sea creatures)의 화석들이 해수면 보다 훨씬 높은 곳의 암석층들에서 발견된다. 이것은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이 진실이라는 또 하나의 증거이다.

만일 창세기 7, 8장에 묘사된 바와 같이 창세기의 홍수(Genesis Flood)가 실제로 일어났었다면, 어떤 증거들이 발견될 것이 예상되겠는가? 이 연재의 이전 기사에서, 창세기 홍수에 대한 6가지의 핵심적인 지질학적 증거들의 개요를 살펴보았다. (아래 관련자료 링크 1번 참조) 이제 그 첫 번째 증거를 더 자세히 살펴보기로 하자.

창세기 7:19-24절의 ”물이 땅에 더욱 창일하매 천하에 높은 산이 다 덮였더니... 육지에 있어 코로 생물의 기식을 호흡하는 것은 다 죽었더라... 지면의 모든 생물들을 쓸어버리시니 곧 사람과 짐승과 기는 것과 공중의 새까지라...물이 일백오십 일을 땅에 창일하였더라”라는 기록을 읽는다면, 위의 질문에 대한 답은 분명해져야만 한다. 모래와 진흙과 석회 속에 급격히 매몰되고 화석화 된 수십억의 죽은 동식물들로 가득 찬 퇴적암 지층들이 모든 대륙들에서 발견될 것이 예상되지 않겠는가? 당연하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가 발견하고 있는 바로 그것이다.


해수면 보다 높은 곳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의 화석들

오늘날 모든 대륙에서 해수면보다 높은 곳의 암석층들에서 바다생물의 화석들이 발견된다는 것은 지질학자들 사이에서도 논란의 여지가 없다. 예컨대 우리는 그랜드 캐년의 대부분의 암석지층들에서 해양성 생물 화석들을 발견한다. 여기에는 오늘날 해발 약 2,130–2,440m에 위치한 그랜드 캐년의 가장자리에 노출되어 있는 최상부 지층인 카이밥 석회암(Kaibab Limestone)도 포함된다. 비록 층서의 꼭대기에 위치해 있지만, 이 석회암층은 북부 애리조나(그리고 그 너머까지)를 휩쓴 석회 침전물을 함유하고 있던 대양의 물밑에서 퇴적되었음에 틀림이 없다.

그랜드 캐년에 노출되어 있는 다른 암석층들도 많은 양의 바다생물 화석들을 포함하고 있다. 가장 좋은 사례는 레드월 석회암(Redwall Limestone)인데, 여기에는 흔히 화석 완족류(brachiopods, 대합조개 같은 생물), 산호(corals), 이끼벌레류(bryozoans, lace corals), 바다나리(crinoids, sea lilies, 해백합), 이매패(bivalves, 조개), 복족류(gastropods, 바다 달팽이), 삼엽충(trilobites), 두족류(cephalopods, 오징어 낙지 등), 그리고 심지어 물고기 이빨까지도 포함되어 있다.

이런 바다생물 화석들은 석회암 지층에 아무렇게나 흩어져서 발견된다. 예를 들면 바다나리들은 살아있을 때 그들의 '줄기(stems)”들을 만들기 위해서 서로 위쪽으로 쌓여져 있지만, 화석에서는 완전히 분리된 채 그들의 원주(columnals, disks)들과 함께 발견된다. 따라서 이들 바다생물들은 격변적으로 파괴되었고, 이 석회퇴적암 속에 급격히 매몰되었던 것이다.


 <사진> 이와 같은 암모나이트 화석은 네팔의 히말라야 산맥 고지대에 있는 석회암층에서 발견된다. 어떻게 바다생물 화석들이 해발 수천 피트 높이에 있게 되었을까?


바다생물 화석들은 높이가 8000m를 넘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맥인 히말라야(Himalayas)의 고지대에서도 발견된다.[3] 예를 들어 화석 암모나이트(ammonites, 나선형의 바다 복족류)는 네팔의 히말라야 산맥 고지대에 있는 석회암층들에서 발견된다. 모든 지질학자들은 바닷물이 이 석회암층에 이런 바다생물 화석들을 매몰시켰음에 틀림없다는데 동의한다. 그렇다면 이런 해양성 퇴적암 지층들이 어떻게 히말라야의 높은 곳까지 있게 되었는가?

우리는 히말라야 산맥과 지구의 다른 산맥들을 이루고 있는 암석지층들은 이들 산맥들이 형성되기 이전 대홍수 동안에 퇴적되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만 한다. 사실 이들 많은 산맥들은 대홍수 말기에 있었던 지각운동에 의해서 현재의 고도로 융기되었다. 시편 104편 6-8절에는 ”물이 산들 위에 섰더니... 산은 오르고 골짜기는 내려갔나이다”라고 기록되어있는데, 이것은 홍수가 끝날 즈음에 대규모적인 지층들의 융기와 침강, 그에 동반한 침식들이 있었음을 묘사하고 있을 수 있다. 


설명

이 현상에 대한 가능성 있는 유일한 설명은 과거 한때 바닷물이 대륙 위로 넘쳐 밀려왔었다는 것이다.

대륙들이 오늘날의 해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수 있었을까? 그래서 바닷물이 육지 위로 밀려 올라왔는가? 아니다! 대륙(continents)들은 대륙 아래의 맨틀에 있는 암석들이나 대양저(ocean floor)를 이루고 있는 암석들보다 저밀도의 가벼운 암석들로 이루어져 있다. 사실, 육지는 자동적으로 융기하려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대륙들은 맨틀 위에 대양저 암석 바로 위에 '떠있는(float)” 형상이다 [4]. 이것은 오늘날의 대륙들이 깊은 대양저에 비하여 그렇게 높은 표고를 가지고 있는지를, 그리고 해분(ocean basins)들은 왜 그렇게 많은 물을 담고 있을 수 있는지를 설명해 준다.
 
그래서 어떻게 바다가 대륙들을 뒤덮었는가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하나의 방법이 있어야만 한다. 해수면이 상승했어야 했다. 그래서 바닷물이 대륙 위로 밀려들어가 홍수를 일으켰던 것이다. 무엇이 그런 일의 발생 원인이었을까? 해수면이 상승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의 메커니즘이 있었어야만 했다.

첫째는 물이 바다에 더해져서 증가되어야만 한다. 둘째는 대양저 자체가 융기하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현재 남북극 빙하들과 빙상들의 녹아내림에 대해 모리터링하고 있다. 왜냐하면 추가되어 바다에 더해진 물이 해수면 상승을 유발하여, 해안 지역에 침수를 일으킬 것이기 때문이다. 

성경은 바다에 더해진 물의 근원을 제시하고 있다. 창세기 7:11절에 홍수가 시작됐을 때, ”그 날에 큰 깊음의 (모든) 샘들(all the fountains of the great deep)이 터지며”라고 쓰여 있다. 바꾸어 말하면 온 지구에 걸쳐서 지각(earth’s crust)들이 갈라졌고, 지구 내부로부터 엄청난 물들이 분수처럼 터져 나왔다는 것이다. 또한 창세기 7:24-8:2절에서 이 샘들은 150일 동안이나 열려져 있었다고 말하고 있다. 의심할 여지없이 바닷물의 양은 바닷물이 육지 위로 범람할 만큼 증가되었다. 

둘째로, 대양저 자체가 융기하였다면, 그것은 효과적으로 해수면을 ”상승시켰을” 것이다. 성경은 이 융기하는 대양저의 한 근원을 제시하고 있다. 그것은 용융된 암석(molten rock)이다. 

창세기 7:11절에 언급된 지구 지각의 격변적 파열(catastrophic breakup)은 지구 내부로부터 엄청난 양의 물들을 분출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많은 량의 용융된 암석들도 방출하게 했다. 대양저는 뜨거운 용암(hot lavas)들로 효과적으로 교체되었을 것이다. 이들 뜨거운 용암들은 원래의 대양저 암석보다 저밀도이기 때문에, 두께가 확장되도록 했을 것이고, 그래서 새로운 대양저는 1,067 m(3,500 feet) 이상 해수면을 높이면서 사실상 융기하였을 것이다. 왜냐하면 오늘날의 산맥들은 아직 형성되지 않았고, 홍수 이전의 구릉들과 산들은 오늘날의 산들만큼 높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1,067m 이상의 해수면 상승은 홍수 이전의 대륙 표면들을 바닷물이 범람하여 침수시키기에 충분하였을 것이다.

대홍수 말에 이르러 용암들이 식고 대양저들이 가라앉았을 때, 해수면은 내려가고, 대륙들을 덮고 있던 물들은 새로 생긴 더 깊은 해분(ocean basins)들로 빠져나갔다. 앞에서 지적했던 대로 시편 104:8절의 묘사처럼, 홍수의 끝 무렵에 산들은 솟아올랐고, 홍수 물들은 내려간 골짜기들로 배수되었고, 새로 땅들의 표면들이 나타났다. 이것은 오늘날의 산맥들이 아주 최근에 현재의 높이로 융기하였다는 수많은 증거들과 일치한다.  


대양저의 융기

.바다생물들은 원래 바다에서 살았다 (맨 위). 바다생물들은 분명히 바다에서 산다(A). 이 생물들이 대륙 위에 퇴적되기 위해서는 해수면이 상승했어야만 했다.
대양 지각은 가열되었고 팽창되었다 (중간). (1)노아 홍수 동안에 용융된 암석들이 지구 내부에서 분출되었고, 원래의 대양 지각을 대체하기 시작했다. 대양 지각은 뜨거운 용암들에 의해서 사실상 대체되었다. (2)뜨거운 용암 때문에 대양 지각은 밀도가 낮아지게 되었고 팽창하게 되었다. (3)용암은 원래의 대양 지각을 대체하였고, 대륙 아래로 원래의 대양 지각을 밀게 되었다. 해수면은 1,067 m 이상 올라갔고, 바다생물들은 대륙 위로 운반되었고, 퇴적되어 묻혔고, 화석화되었다.
바다생물이 대륙 위에 남아있게 되었다 (아래). 대홍수의 말에 대양 지각은 냉각되었고, 대양저는 가라앉았다. 물들이 대륙으로부터 해분으로 빠져나가면서, 해수면은 낮아졌고, 대륙 위에 해수면보다 높은 곳에 바다생물 화석(A)을 남겨놓았다. 



결론

해발 수천 피트 위의 암석지층들에서 발견되는 바다생물과 식물들의 화석들은, 한때 대륙 위를 범람했던 바닷물이 퇴적되면서 운반했던 수십억의 바다생물들을 파묻어버렸던 격변적 사건에 대한 무언의 증거물이다. 이것이 어떻게 수십억의 바다생물들이 모든 대륙들의 암석지층들에 묻혀있는가에 대한 설명인 것이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해주신 성경에 그렇게 기록되어있기 때문에, 우리는 대격변적인 창세기 홍수가 역사적으로 실제로 일어났던 사건이었음을 안다. 이제 우리는 성경이 일관되게 그처럼 분명히 가르쳐준 사실을 지지하는 설득력 있는 증거들을 보고 있는 것이다. 

이 특별한 지질학 연재의 다음 글에서(아래 관련자료 링크 2번 참조), 우리는 동식물들이 창세기 7, 8장에 묘사된 홍수 물에 의해서 급격히 매몰되었다는 지질학적인 증거들을 자세히 살펴볼 것이다.


*앤드류 스넬링(Andrew Snelling)은 시드니 대학교에서 지질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고, 호주와 미국의 기관에서 연구자문 지질학자로 일해오고 있다. 수많은 과학논문들의 저자이기도 한 스넬링 박사는 현재 AiG에서 연구부서의 책임자이다.

 


Footnotes
1. R. L. Hopkins, and K. L. Thompson, 'Kaibab Formation,” in Grand Canyon Geology, 2nd ed., eds. S. S. Beus and M. Morales (New York: Oxford University Press, 2003), pp. 196–211.
2. S. S. Beus, 'Redwall Limestone and Surprise Canyon Formation,” in Grand Canyon Geology, 2nd ed., eds. S. S. Beus and M. Morales (New York: Oxford University Press, 2003), pp. 115–135.
3. J. P. Davidson, W. E. Reed, and P. M. Davis, 'The Rise and Fall of Mountain Ranges,” in Exploring Earth: An Introduction to Physical Geology (Upper Saddle River, New Jersey: Prentice Hall, 1997), pp. 242–247.
4. J. P. Davidson, W. E. Reed, and P. M. Davis, 'Isostasy,” in Exploring Earth: An Introduction to Physical Geology (Upper Saddle River, New Jersey: Prentice Hall, 1997), pp. 124–129.
5. A. A. Snelling, 'A Catastrophic Breakup: A Scientific Look at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Answers April–June 2007, pp. 44–48; A. A. Snelling, 'Can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Explain Flood Geology?” in K. A. Ham, ed., New Answers Book (Green Forest, Arkansas: Master Books, 2006), pp. 186–197.

 

*참조 1 : 지구 내부에 거대한 바다? : ‘지각 아래 북극해 이상 물 존재’ (2007. 3. 4. 한겨레신문)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194157.html 
 

*참조 2 : Can Flood geology explain the fossil record?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0_1/j10_1_032-069.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am/v3/n1/high-dry-sea-creatures 

출처 - Answers Magazine, 2007. 12. 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75

참고 : 4198|4235|4473|4490|4607|4610|6255|6254|6240|6228|6225|6223|6222|6136|6076|6030|5556|5973|5468|5958|5957|5527|5841|5737|5675|5429|5419|5400|5399|5286|5260|4805|4211|4217|4214|4132|3968|3948|3111|4363|3044|3278|2912|1192|4535|4195|3032|6311|6316|6330|6413|6415|6417|6422|6431|6462|6485|6507|6508|6524|6531|6535|6542|6543|6545|6547|6551|6552|6558|6559|6563|6566|6638|6645

Tas Walker
2015-12-01

지구 최대의 화산은 격변적으로 분출했다. 

(The Tamu Massif, the largest volcano on Earth, erupted catastrophically)


      2013년 9월 텍사스 A&M 대학의 윌리엄 세이거(William Sager) 등이 이끄는 연구팀은 지구에서 가장 큰 화산을 찾아서 보고했다.[1] 그것은 바다 아래에 있었고, 지금은 활동하지 않고 있다.

'타무 마시프(Tamu Massif)'라는 이름이 붙여진 그 화산은 일본 동쪽 1,600km 부근에 위치하는데, 샤츠기 고원(Shatsky Rise)이라 불리는 해저산맥에서 가장 큰 지형이다.

보고서는 거대한 용암 퇴적의 특이한 모습을 지적하고 있었다.[2] 그 화산은 낮고 넓은 방패 모양의 화산이다. 바다에서 분출한 대부분의 다른 화산들은 가파른 경사면을 가지며, 비교적 작다. 대양저(seafloor)에는 날카로운 측면을 가진 수천 개의 해저화산, 또는 해저산들이 있다.

넓고 평탄한 형태는 용암이 엄청난 량으로 분출했음을 의미한다. 그래서 아직 용융상태로 대양 바닥을 가로지르며 먼 거리를 이동하게 했다.  

넓은 평면 형태의 화산은 용암이 여전히 용융 상태로 있는 동안 대양 바닥을 가로지르며, 먼 거리를 빠르게 여행했음을 의미한다. 용암은 바닷물에 의해서 빠르게 냉각되었을 것이고, 점착성을 가지면서 고체화되기 시작했을 것이다.

이러한 분출은 지질학자들이 대륙들이 갈라졌다고 말하는 시기에 전 행성적으로 일어났던 유사한 분출들 중의 하나였다. 분출된 용암의 량은 엄청났다. 그리고 이러한 퇴적은 거대 화성암지역(Large Igneous Provinces or LIPs)이라 불리는 것을 단 시간 내에 만들었다.[3]
 
연구자들은 그 분출은 격변적이었음을 인정하고 있었다. 세이거는 말했다 :

”결론적으로 타무 마시프는 백만에서 수백만 년 사이의 (지질학적으로) 짧은 기간 내에 형성되었고, 그 이후 활동이 정지됐다고 우리는 생각하고 있다.”[2] 

그러나 그것이 수백만 년에 걸쳐서 형성되었다면, 용암은 매우 느리게 흘렀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그러한 것은 방패와 같은 화산을 형성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리고 연구자들이 수수께끼로 생각하는 화산에 대한 또 다른 특징이 있었다. 세이거는 다시 말했다 :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백악기(1억4500만~6500만 년 전) 동안에는 해저고원(oceanic plateaus)을 형성했던 그렇게도 많은 화산 분출들이 있었지만, 그러나 그 이후에는 분출이 없었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그 이유를 알고 싶어한다.”[2]

분출은 격변적으로 일어났다고 보고하고 있었지만, 그들은 여전히 모든 것들이 천천히 점진적으로 일어났었다는 가정에 기초한 연대를 사용하고 있었다.

그것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지 수일에서 수주 내에 형성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격변적인 분출은 빠르게 일어났을 것이다. 우리는 노아 홍수와 관련지어 그 화산들이 분출했던 시기를 재해석해볼 수 있다. 그 화산 분출은 일 년 정도 지속된 노아 홍수의 전반기에 분출됐을 것으로 보인다. 노아의 홍수(Noah’s Flood)는 지금으로부터 대략 4500년 전 쯤에 일어났다. 그 해저 용암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단지 수일에서 수주 내에 형성되었을 것이다. 그렇지 않았다면, 그것은 굳어서 고체화되어, 그렇게 멀리까지 퍼져나갈 수 없었을 것이다. 창조 지질학자들은 지구상에 쌓여져 있는 대부분의 지층 암석들은 노아의 홍수 동안에 퇴적된 것이라고 결론짓고 있다. 노아 홍수는 거대한 엄청난 대격변이었다. 이것은 모든 것들이 매우 빠르게 형성되었음을 의미한다.

그러한 폭발이 지구 역사의 단지 한 시기에 일어났었다는 간단한 이유가 있다. 그러한 분출들은 그때 이후에는 볼 수가 없다. 화산들은 대양저가 갈라지기 시작하고 대륙을 뒤덮었던 물들이 물러가기 시작하던 노아 홍수 기간의 중간에 분출했다. 대홍수는 과거 지구 역사에서 일회적으로 발생했던 사건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다시 일어나지 않았다. 창세기 9:11절에서 하나님은 이렇게 말씀하고 계시다 :

”내가 너희와 언약을 세우리니 다시는 모든 생물을 홍수로 멸하지 아니할 것이라 땅을 멸할 홍수가 다시 있지 아니하리라”



Related Articles
Field studies in the Columbia River basalt, Northwest USA
Volcanoes shaped our planet


Further Reading
Flood transported quartzites: Part 2—west of the Rocky Mountains
Looking into the Glass House Mountains, Australia


References and notes
1.Walker, T., Perth, Western Australia—Recessive Stage of Flood began in the mid-Cretaceous and eroded kilometres of sediment from continent, Journal of Creation 28(1):84–90, 2014.
2.Scientists confirm existence of largest single volcano on earth, 5 Sept 2013; sciencedaily.com/releases/2013/09/130905142817.htm. Tamu, the volcano’s name, comes from the initials of Sager’s university.
3. Monster volcano ‘Tamu Massif’ found on Pacific floor, 6 Sept 2013, news.com.au/travel/world-travel/monster-volcano-tamu-massif-found-on-pacific-floor/story-e6frfqai-1226712928603.
4. Walker, T., Volcanoes shaped our planet: Fiery catastrophe greater in the past, Creation 34(2):20–23, 2012; creation.com/volcanoes.


*관련기사 : 지구 최대 '슈퍼화산' 발견..면적 31만㎢ (2013. 9. 7. 머니투데이)
http://m.mt.co.kr/renew/view.html?no=2013090716175285309

일본 동쪽 1600㎞ 거리…지구 최대 ‘슈퍼 화산’ 발견 (2013. 9. 6.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30906601018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com/tamu-massif

출처 - Creation 36(3):51–51, July 201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80

참고 : 5301|5745|3657|4017|2922|2168|2220|6244|4276|4283|2761|3735|2116|3964|4640|4308|4111|4229|4198|4275|4235|4473|4490|4607|4610|6030

Tim Clarey
2015-09-15

노아 홍수의 시작과 뜨거웠던 맨틀 

(Hot Mantle Initiated Ocean and Flood Beginnings)


      한 새로운 발견은 노아 홍수가 어떻게 시작했는지에 관해 빛을 비춰줄 수도 있다. Nature Geoscience 지에 게재된 한 논문에서, 독일 과학자들은 지구의 맨틀이 대서양의 초기 형성 시기(대륙들이 맹렬하게 갈라지기 시작했을 시기) 동안에 오늘날과 비교하여, 300℉ (149℃) 더 뜨거웠다는 증거를 발견했다.[1]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맨틀은 현재 수준으로 냉각되었다.


과학자들은 심해 시추코어 샘플을 이용하여 해양 지각의 구성을 연구했고, 연안(대륙의 가장자리)의 화학성분이 대양 중앙부의 화학성분과 비교했을 때 체계적으로 변화되었음을 발견했다. 시추코어 샘플의 지화학적 변화는 해양지각(ocean crust)을 생성했던, 아래 놓여있는 맨틀의 온도 변화와 연결되어 있다.

이러한 발견은 대홍수의 시발은 홍수 이전 대륙 아래에 놓여 있던 비정상적으로 높은 온도의 맨틀로부터 시작됐다는 것을 가리킨다. 대륙들이 빠르게 갈라지면서, 새로운 해양지각이 빠르게 그들 사이에 형성되었고, 용융된 맨틀이 지속적으로 넓어지고 있는 간격을 가득 채웠다. 이것은 창조과학자들이 추정하고 있는, 격변적 판구조론(catastrophic plate tectonics)의 개념을 지지하는 것이다.[2]


오늘날 새로운 해양지각은 대륙 지판들이 서서히 벌어지고 있는 곳인 해령(ocean ridges)을 따라 형성되고 있다. 각 대양을 관통하며 나있는 해저산맥인 해령은 골짜기가 아니라 능선이다. 왜냐하면 확장되는 해저는 뜨겁고, 그것의 낮은 밀도로 인해 지속적으로 융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해령은 59,500km 이상으로 뻗어있고, 현재 지구상 화산 활동의 75%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1]


또한 독일 과학자들은 오늘날 해령은 평균적으로 해수면 아래에 2.9km 깊이에 놓여있음에 비해, 과거 더 뜨거웠던 맨틀 위 능선은 해수면 아래 단지 1km 깊이에 놓여있었을 것으로 그들은 계산했다![1]


이것은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더 높은 열과 더 낮은 능선은 적어도 부분적으로 노아홍수 사건 동안에 대륙의 범람을 설명할 수 있는, 전 지구적인 해수면 상승을 일으켰을 것이다. 후에 맨틀이 점진적으로 냉각되면서, 그 논문에서 확인하고 있는 것처럼, 해수면은 극적으로 떨어졌고, 홍수 말기에 대륙으로부터 물들은 배수되었으며, 해령은 가라앉았을 것이다.


최근의 발견을 요약하고 있는 관련 기사들은, ”고대 해양지각의 대부분은 현재의 능선 아래 극히 드문 조건에서 생성됐던 것처럼 보인다”는 것을 지적하고 있었다.[3]


정말로 극히 드문 일이었다. 전 지구적인 홍수는 결코 반복되지 않을(창 9:15), 상상할 수도 없는 일회적인 대격변적 사건이었다. 홍수 이전 대륙의 갈라져나감을 시발했던 맨틀의 높은 온도는 단지 과거에 한 번만 발생했다. 이 열 흐름은 또한 해저 능선을 융기시켰고, 대륙을 범람시킨 홍수를 도왔다. 후속적인 맨틀의 냉각은 능선들을 떨어뜨렸고, 물이 대륙으로부터 배수되는 길을 제공했으며, 대양분지가 더 깊어지게 했다. 해령에서 오늘날의 화산활동은 노아 홍수 때의 일 년 정도에 걸친 해양지각의 격변적 생성과 비교해볼 때 미미한 것이다. 과학적 발견들이 계속해서 성경의 진리를 확인하고 있다는 것은 놀랍다.



References
1. Brandl, P. A., et al. 2013. High mantle temperatures following rifting caused by continental insulation. Nature Geoscience. 6 (5): 391-394.
2. Austin, S. A., et al. 1994. Catastrophic Pate Tectonics: A Global Flood Model of Earth History. In Proceedings of the Third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R. E. Walsh, ed., Pittsburg,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Inc., p. 609-621.
3. Langmuir, C. 2013. Older and hotter. Nature Geoscience. 6 (5): 332-333.

* Dr. Clarey is a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received his Ph.D. from the University of Western Michigan.

Cite this article: Clarey, T. 2013. Hot Mantle Initiated Ocean and Flood Beginnings. Acts & Facts. 42 (8): 15.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hot-mantle-initiated-ocean-flood-beginnings

출처 - ICR, Acts & Facts. 42 (8):15, 2013.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28

참고 : 3964|2848|2505|3657|2168|4308|5897|4229|4111|4017|4640|3948|5841

Brian Thomas
2015-09-02

42m 깊이의 해저에서 발견된 거대한 돌기둥. 

: 바닷물 속에서 발견되고 있는 고대 문명들 

(Undersea Monolith Reveals Genius Engineering)


      과학 분야에서 가장 매력적인 분야 중 하나가 수중고고학(underwater archaeology)일 수 있다. 이들 연구자들은 해수면이 상승하여 물로 뒤덮이기 전에 남겨놓았던 우리 조상들의 유물들을 조사한다. 지중해(Mediterranean Sea)의 해저에서 새로 발견된 거대한 돌기둥(monolith, 모노리스)은 인류 기원에 대한 진화론적 주장에 오류가 있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다이버들은 2014년에 고해상도 수중 음파탐지기로 모노리스를 발견했고, 고해상도의 사진들을 촬영했다. 그것은 시칠리아(Sicily, 시실리) 남쪽과 아프리카 튀니지 북쪽에서 발견된 해저의 어드벤처 고원(Adventure Plateau)에 놓여 있었다. 이탈리아와 이스라엘 고고학자들은 그 결과를 Archaeological Science 지에 1차 보고했다.[1]


그 인공 구조물은 오늘날 해수면 아래 약 42m에 있었다. 따라서 그 돌기둥은 해수면이 오늘날의 해수면 보다 적어도 45m 낮았던 시기에 만들어졌다. 과거 북아메리카 북서부에 있었던 미졸라 홍수(Missoula Flood)처럼, 빙하기 말의 대대적 해빙에 의한 용융수는 지구 도처에서 일련의 국소적인 거대홍수(megafloods)들을 일으켰다. 이것들은 전 세계의 대양에 막대한 량의 물을 추가시켰다.[2]   


이 15톤 기둥은 자연적 과정이 아닌, 사람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는 어떤 단서가 있는가?  자연적인 암석과는 다르게, 그 돌기둥은 어느 정도 규칙적인 모양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3개의 커다란 파여진 구멍을 가지고 있었다. 각 구멍들은 동일한 직경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와 같은 커다란 동일한 구멍들을 파내는 자연적 과정은 알려져 있지 않다. 이 구멍들은 사람들이 정확한 작업을 수행했음을 가리킨다. 그러나 아직까지 아무도 그 구멍에 대한 이유를 알지 못한다. 또한, 이 암석 종류의 가장 가까운 노출부가 남쪽으로 300m 지점에서 발견되었다. 이것은 사람들이 이 거대한 돌기둥을 이동시켰음을 가리킨다. 


연구의 저자들은 ”단일 암체의 거대한 돌기둥을 자르고, 꺼내어, 운반하고, 설치했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없이, 그들이 훌륭한 공학적 기술과 능력을 보유했음을 나타내는 것이다.”라고 썼다.[1]


그 장소에 거대한 돌기둥을 가공하여 놓아두었던 빙하기의 거주자들은 누구였는가? 이제 막 진화된 원숭이-사람인 원시적 유인원이었는가? 그들은 그러한 거대한 돌기둥을 조각하고, 구멍 뚫고, 운반하고, 세우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나 노아의 후손들은 확실히 할 수 있었다.


연구의 저자들은 수정이 필요한 고대인(ancient man)에 대한 몇 가지 개념을 정확히 지적하고 있었다. 첫째, 진화론자들은 초기 인류는 수천 년 동안 바다를 건너는 기술을 가지지 못햇을 것이라고 주장했었다. 그러나 지중해 어드벤처 고원의 이 장소는 (아마도 유럽으로부터 아프리카에 이르기까지) 육지와 바다를 건너 여행하는 데에 있어서 극히 중요한 지점(pivotal point)으로 매우 적합해 보인다. 어떻든, 이들 고대인들이 15톤의 바위를 운반할 수 있었다면, 배를 만들 수 있었을 것이다. 연구자들은 ”수중고고학의 최근 발견은 고대인들은 연안에 정착하여 채집과 사냥을 하던 초보적 기술의 원시적 사람들이었다는 개념을 분명히 기각시키고 있다.”라고 썼다.[1]


둘째, 연구자들에 따르면, ”시칠리아 해협(Sicilian Channel)에서 침수된 장소의 발견은 지중해 유역의 초기 문명에 대한 우리의 지식과, 중석기(Mesolithic) 사람들이 달성했던 기술 혁신과 발달에 대한 우리의 견해를 크게 확장시키고 있다”는 것이다. 다른 말로 해서, 발달된 기술을 가지지 못했을 것이라는 고대인에 대한 진화론적 견해는 놀라운 ‘기술적 혁신’을 달성할 수 있었던 그들의 능력을 포함하여 확장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1]


인류의 가장 초기 유물들에서 발견되는 이러한 거대한 돌기둥과 다른 유물들은 완전히 형성된, 완전히 지적인 사람들에 의해서만 설명될 수 있다.[3] 고대인들이 현명했다는 산처럼 많은 증거들은 진화론적 시간 틀과 적합하지 않다. 그러나 증거들은 그들이 아담의 후손으로 완전한 사람이었음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References

1.Lodolo, E., and Z. Ben-Abraham. 2015. A submerged monolith in the Sicilian Channel (central Mediterranean Sea): Evidence for Mesolithic human activity. Journal of Archaeological Science: Reports. 3 (September): 398-407.
2.See references in Thomas, B. Making Sense of Britain's Atlantis.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July 27, 2012, accessed August 4, 2015.
3.Thomas, B. Oldest Temple Topples Evolutionists' History of Religion.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January 12, 2012, accessed August 4, 2015.
Image credit: Copyright © 2015 Elsevier B.V. or its licensors or contributors. Adapted for use in accordance with federal copyright (fair use doctrine) law. Usage by ICR does not imply endorsement of copyright holders.


*추천자료 : Ancient Cities Now Submerged by the Sea
http://s8int.com/ancient-civilization/underwater-cities.htm

A Submerged Monolith in the Sicilian Channel; Evidence for Mesolithic Human Activity.
http://s8int.com/articles/1625/A-Submerged-Monolith-in-the-Sicilian-Channel-Evidence-for-Mesolithic-Human-Activity.htm

Fossil Suggests Egyptian Pyramids and Sphinx Once Submerged Under Sea Water
http://s8int.com/articles/1624/Fossil-Suggests-Egyptian-Pyramids-and-Sphinx-Once-Submerged-Under-Sea-Water.htm

New Info on the Cuba (underwater city) MEGA Site
http://s8int.com/articles/1073/New-Info-on-the-Cuba-underwater-city-MEGA-Site.htm

More On the Submerged 'City' Near Cuba
http://s8int.com/articles/1192/More-On-the-Submerged-City-Near-Cuba.htm

Enigmatic Carvings on Underwater Ruins in China Mystify Investigators
http://s8int.com/articles/936/Enigmatic-Carvings-on-Underwater-Ruins-in-China-Mystify-Investigators.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1)
Evidence of ancient city found in depths off Cuba 1/2 Mile Down
http://s8int.com/articles/348/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1.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2)
Yonaguni:Ancient Unknown Submerged Structures Off The Coast of Japan
http://s8int.com/articles/349/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2.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3)
Spectacular Underwater Archaeological Find Near India
http://s8int.com/articles/350/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3.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5)
Underwater Wall Found Off the Coast Of Taiwan
http://s8int.com/articles/352/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5.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9)
Scientists Reveal a Lost World Discovered Under the North Sea
http://s8int.com/articles/356/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9.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10)
Atlantis Under Antarctica?
http://s8int.com/articles/357/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10.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12)
ATLANTIS?
http://s8int.com/articles/359/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12.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22)
Indian Archaeologists Discover Submerged Ancient Port City
http://s8int.com/articles/369/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22.htm

(Underwater Cities; Noah's Flood Proof? ... Page 35)
Ancient Cataclysm Rearranged Pacific Map, Study Says
http://s8int.com/articles/382/Underwater-Cities-Noah-s-Flood-Proof-Page-35.htm

3-D Model Shows Big Body of Water in Earth's Mantle
http://s8int.com/articles/974/3-D-Model-Shows-Big-Body-of-Water-in-Earth-s-Mantle.htm

 

*Youtube 동영상 : Huge Underwater 'Stonehenge' Monolith Found Off Coast of Sicily

https://www.youtube.com/watch?v=4nQuyadfBKw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952

출처 - ICR News, 2015. 8. 1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221

참고 : 4746|2746|4733|4833|4847|528|6092|5457|5048|4812|5948|6058|5802|5492|5792|5701|5375|4709|4593|4842|4558|568|4303|4787

트라이아스기 지층에 나있는 동물들의 독특한 보행렬 

(Triassic Trackways Are Unique)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중생대 트라이아스(Triassic) 지층에서 사지동물(tetrapods, 네발동물)들의 보행렬(trackways)이 만들어질 때, 매우 특이한 상황들이 존재했었다고 주장하고 있었다. 이들은 (남을 설득하기 위해) 자기에게 유리한 것만을 말하고 있는 사람들처럼 보인다.


UC 리버사이드(UC Riverside, 2015. 2. 27)의 보도 자료는 다음과 같은 질문으로 시작하고 있었다. ”초기 트라이아스기의 헤엄치던 파충류에 의해서 만들어진 발자국 화석들은 어떻게 그렇게 잘 보존될 수 있었을까?” 그들의 가설이 Geology 지에 게재되었다. ”헤엄치던 파충류들은 초기 트라이아스기에 그들의 흔적을 남겼는데, 지연된 생태학적 회복은 척추동물의 헤엄친 발자국들이 보존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그 가설은 Science Daily(2015. 2. 27) 지와 Live Science(2015. 2. 25) 지에 사실처럼 보도되고 있었다.


보행렬들은 그랜드 캐니언의 코코니노 사암층(Coconino sandstone)과 유타의 모엔코피층(Moenkopi strata)에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들 발자국들은 동물들이 물의 흐름을 거슬러 헤엄치면서 나아가던 도중에, 바닥에 닿았던 것처럼, 많은 보행렬들이 특정한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었다. 문제점은 그러한 일시적인 모습들은 쉽게 쓸려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그리고 남겨진 발자국들도 대개 생물교란 작용(bioturbation, 벌레와 물속에 사는 다른 생물들에 의해서 뒤섞여지는 작용)을 받게 되어 형태를 잃어버리게 된다. 그런데 왜 그렇게 많은 보행렬들이 보존되어 있는가? Geology 지에서 트레이시 톰슨(Tracy Thomson)과 메리 드로저(Mary Droser)은 다음과 같은 설명을 제안하고 있었다 :

그러한 환경이 특징적으로 보여주는 내생동물(infauna, 해양·호소·하천 등의 바닥 흙 속에서 사는 생물)의 부재는 페름기말의 대량 멸종에 뒤이어 지연된 생태학적 회복에 기인하여 억제되었음을 가리킨다. 그 결과 생물교란 작용은 극히 낮았을 것이다. 유기물에 의한 혼합이 결핍됨으로써, 탈수된 진흙 물질의 반고화작용과 단단한 지표면의 광범위한 생성과 유지는 헤엄친 발자국들을 기록해서 보존할 수 있었다. 따라서 초기 트라이아스기의 독특한 요소들, 즉 (1)단단한 지반 물질의 생성을 증진시켰던 퇴적환경. (2)퇴적물에 생물교란을 없게 만들었던 지연된 생태학적 회복. (3)초기 트라이아스기 사지동물들의 다양한 수영 행동... 같은 것들로 인해, 헤엄치던 상세한 발자국들이 보존될 수 있었던 것이다.

이것은 마법과 같은 것이라고, 드로저는 Live Science 지에서 말했다 :

”연구자들은 이러한 행동을 간단히 들여다 볼 수 있는 행운의 이상적인 창(Goldilocks window)을 포착했다. 왜냐하면, 그들은 대량 멸종 이후의 이러한 마술적 시기를 포착했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 대학의 지질학과 교수이자 연구의 공동저자인 메리 드로저(Mary Droser)는 말했다.

 과학자들이 설명할 수 없는 어떤 격변이 일어났기 때문에, 그것 또한 마법과 같은 것이다.

트라이아스기의 시작은 지구 역사에 있어서 황량한 시간이었다. 일련의 화산 분출들, 기후 변화, 또는 소행성 충돌과 같은 어떤 사건이 지구 바다생물 종(species)의 90% 이상의 멸종을 촉발했다. 하지만, 그것은 돌고래 형태의 어룡(ichthyosaurs)과 긴 목의 사경룡(plesiosaurs)과 같은 거대한 파충류들이 공룡의 진화 이전에 잘 번성하도록 했다.

빠르게 건조하는 진흙을 흩뜨릴 다른 동물들이 없었기 때문에, 헤엄치는 파충류들에 의해 남겨진 보행렬은 보존되었다. 그 지층의 위와 아래에 있는 지층에는 보행렬이 드물지만, 초기 트라이아스기에서는 많은 보행렬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지질학자들은 말한다. 창조과학자들은 상승하는 대홍수 물로부터 동물들이 도망치는 동안에 발자국들이 남겨졌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양측이 동의하는 한 가지는 동물들이 달릴 때, 물 흐름으로 말미암아 옆으로 미끄러지는 발자국들을 남겼다는 것이다.

파충류들은 ”진흙 층 위에, 땅 위에 머무르려고 했다”고 드로저는 말했다. 그러나 물의 흐름으로 말미암아 그들은 들려져서 ”다시 발 디딜 곳을 찾을 때까지 조금 운반되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발자국들은 일직선으로 나있지 않게 되었다고 드로저는 덧붙였다.

Live Science 지는 드로저와 톰슨에 의해 연구된 보행렬 사진들을 게재하고 있었다.



창조과학자들과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양측 다 특별한 시간 속에서 독특한 조건들을 언급하고 있다. 그러면서 양측 모두 그것이 어떻게 일어났는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어느 것이 과학적인 것인가? 그러나 주류 과학계에서는 양측의 이야기를 같이 들을 수 없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 당시에 누구도 비디오 카메라를 가지고 유타 주에 있지 않았다.


창조 지질학자인 스티븐 오스틴(Steven Austin)은 ‘그랜드 캐니언: 격변의 기념비(Grand Canyon: Monument to Catastrophe)’라는 책에서 보행렬에 대해서 기술했다. 페름기로 분류되어있는 코코니노 사암층은 오랫동안 암석화된 사구(sand dunes)로 여겨졌으나, 그는 그곳의 보행렬들이 드로저가 기술한 트라이아스기 모엔코피층 보행렬과 얼마나 닮았는지를 보여주고 있었다. 진화론 체계에서도, 벌레는 오래 전부터 있었다. 왜냐하면, 벌레들의 굴(burrows)은 가장 낮은 퇴적층인 브라이트 엔젤 셰일(Bright Angel Shale, 캄브리아기)에서도 발견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지동물의 보행렬이 독특하다거나, 그것들이 어떻게 해서든지 생물교란 작용으로부터 보호받았다는, 드로저와 톰슨의 생각은 틀린 것이다. 오스틴은 말했다. '허밋, 수파이, 코코니노 사암층에 나타나있는 척추동물의 보행렬들을 수년 동안 연구되어왔다. 발자국들은 사족 척추동물(quadrupedal vertebrates)의, 넓은 폭의, 발톱을 가진 발에 의해서, 진흙이나 모래에 매우 뚜렷한 인상(impressions)으로 남겨졌다.” 꼬리를 끈 자국이 있는 것으로 보아, 필시 양서류의 발자국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위의 책 p. 146). 그것들은 마치 상승하는 물로부터 도망치려는 듯이, 높은 곳 쪽으로 나아갔던 경향을 강하게 보여주고 있었다. 오스틴은 또한 진화론적 지층 순서에 모순되는 발자국들의 간접적 증거를 제시했다.


관측될 수 있는 결과로부터 관측될 수 없는 과거를 추론을 할 때는, 반론이 필요하다. 오스틴의 책은 진화론자들의 주장들을 조사하고 검토했으나, 이에 반해 Geology 지에 실린 논문은 창조 지질학자들의 자세한 연구를 완전히 무시하고 있었다. 이것은 세속주의자들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지지하기 위해서, 특별한 상황들에 호소하는(임시변통의 독특한 환경을 도입하는), 자유로운 추정을 해도 아무런 도전도 받지 않는 환경을 만들고 있다. 애완견이 되어버린 언론 매체들은 진화론자들의 이야기에 아무런 이의도 제기하지 않는다. 그래서 일반인들은 (창조과학 글들을 자주적으로 찾아보지 않는 한) 양측의 이야기를 결코 들을 수 없는 것이다. 이것은 과학에 매우 유해하다. 과학은 토론과 비판이 필요하다. 특히 다른 의견을 가진 평판이 좋은 과학자들의 의견을 듣는 것이 필요하다. 그것이 이곳에서 이와 같은 글들을 게시하는 이유이다. 그래서 모든 증거들을 살펴보고 비판적으로 생각하기를 배울 필요가 있는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03/triassic-trackways-are-unique/

출처 - CEH, 2015. 3. 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13

참고 : 5682|5557|5491|4882|4479|4811|4716|5237|1682|557|926|5726|6104|5084|6076|6030|5400|4471|4275|4235|4198

Brian Thomas
2014-07-03

지구 깊은 곳에 막대한 양의 물이 존재한다. 

: 노아 홍수를 일으킨 큰 깊음의 샘들?

 (Oceans of Water Deep Beneath the Earth?)


      쥘 베른(Jules Verne)의 고전적 공상과학 소설인 ‘지구 속 여행(Journey to the Center of the Earth)에서 묘사된 것과 같은 지하 바다(subterranean oceans)는 상상할 수 없지만, 과학자들은 지표면 아래 깊은 곳에 수화물(hydrated minerals)의 형태로 막대한 양의 물이 존재한다는 증거를 발견했다. 새로 발견된 물은 상당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었다.

Science(2014. 6. 13) 지에 게재된 논문에서, 지질학자들은 미국 서부지역 아래를 통과한 지진 에너지의 속도 차이를 지진파(seismic waves)에 대한 물의 영향을 예측한 모델과 비교했다.[1] 그들은 모델과 실제 기록된 데이터 사이에 좋은 조화를 발견했다. 그 결과 지구의 하부맨틀(lower mantle) 상단 근처의 ‘전이 지역(transition zone)에 (대략 지표면 아래 400~660km 지점) 존재하는 산재된 물이 지진파를 늦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진파가 빠르게 지나가는 지역은 적은 물을 보유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맨틀 내의 어떤 광물은 그 구조 내에서 물 분자와 결합할 수 있다. Science 지의 연구 저자들은 두터운 지진파 저속도 지역은 수화물을 나타내는 것이 틀림없다고 결론 내렸다. 초기 연구들은 이미 깊은 곳에서 형성되는 다이아몬드 내에 수화물이 갇혀있음을 발견했고, 또한 월석(moon-rock)에서도 수화물을 발견했었다.[2, 3] 지구 하부맨틀 상단에 있는 물의 양은 완전히 새로운 대양을 형성하기에 충분한 물일 수 있다. 누가 이러한 엄청난 물이 우리 발아래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었겠는가?

이러한 맨틀 내의 물은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창세기 7:11) 시작된 노아의 홍수 때에, 지하로부터 지구 지각 위로 쏟아져 나온 엄청난 양의 물을 상기시킨다. 몇몇 사람들은 그 물에 대하여 다른 설명을 제안할 수도 있지만, 성경의 기록은 지각 아래에 막대한 양의 물이 존재했음을 가리키고 있었다.   

이러한 새롭게 발견된 증거는 성경을 지지하지만, 또한 그것은 교과서의 지구 형성 이야기에 도전하는 것이다. 이제 세속적 과학자들은 용융 상태의 초기 지구에서, 엄청난 량의 물이 어떻게 존재하게 되었는지를 설명해야만 하는 커다란 도전에 직면하게 되었다. 그들은 우주에서 날아와 지구에 충돌한 혜성이나 소행성과 같은 천체들이 수화물을 운반해왔을 것이라고 상상해왔다. 그러나 충돌 시에 발생하는 열은 물을 밀어냈을 것이다. 이제 그들은 지구 표면을 뒤덮고 있는 막대한 량의 바닷물이 어디에서 왔는지를 설명해야하는 것에 추가하여, 새롭게 발견된 맨틀 내 막대한 량의 물은 도대체 어디에서 왔는지를 설명해야만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되었다.


성경적 과학자들은 자기 멋대로 기적들을 무시하지 않는다. 그래서 그들은 하나님이 지구의 표면과 내부 깊은 곳에 물을 배치해 놓으셨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 성경은 지구 내부에 큰 깊음의 샘들이 있었음을 기록해 놓고 있다. 



References
 1. Schamndt, B. et al. 2014. Dehydration melting at the top of the lower mantle. Science. 344 (6189): 1265-1268.
2. Thomas, B. Water Deep in Earth’s Mantle.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April 4, 2014, accessed June 23, 2014.
3. Thomas, B. Water in Rocks May Support Moon’s Bible Origins.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September 25, 2013, accessed June 23, 2014.
4. See Genesis 1:1 and 2 Peter 3:5.


*관련기사 :  '지구 내부에 ‘거대 바다’ 존재할 가능성 커” (2016. 11. 28.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1128601008&wlog_sub=nvt_vi_02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197/

출처 - ICR News. 2014. 6. 2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55

참고 : 4308|5897|4640|3964|5797|5311|4722|5307|5365|4002|5431|5756|5141

Tim Clarey
2014-06-27

석유, 셰일오일, 천연가스의 기원과 최근의 전 지구적 홍수. 

(Oil, Fracking, and a Recent Global Flood)


       셰일오일(shale oil)에 대한 수압파쇄(fracking, hydraulic fracturing)의 장단점과 함께, 석유 관련 기사는 자주 뉴스에 등장하고 있다. 전 세계의 석유(oil) 매장량의 약 10%는 셰일질 암석(shale-rich rocks) 내에 들어있고, 이 석유는 고압의 물로 암석을 부수는 방법인 수압파쇄로 추출할 수 있다.[1] 2013년의 한 연구에 의하면, 채취 가능한 셰일오일은 3450억 배럴에 이른다는 것이다. 이 같은 셰일 암석은 전 세계 천연가스 매장량의 32%에 이른다고 평가되고 있다.[1] 셰일에서 채취 가능한 천연가스의 양은 약 7,300조 입방 피트로 추정되고 있다.

석유와 천연가스의 이러한 방대한 매장량의 기원을 고려해보면, 이러한 연료 자원은 대부분의 세속 과학자들이 믿고 있는 것처럼 오래되지 않았음이 분명하다. 그러나 석유의 나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것의 근원이 무엇인지부터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질학자들은 오랜 기간에 걸쳐 전 세계에서 생산되는 석유의 화학적 성분에 대해서 많은 연구들을 수행해왔다. 그들은 석유와 천연가스의 대부분은 셰일 암석으로부터 유래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마치 지문처럼, 석유와 가스의 화학적 서명은 자주 일치했다. 셰일(shale, 혈암)은 가장 흔한 퇴적암이며, 석유의 근원 암석으로 ‘봉인(seal)’의 역할을 할 수 있다. 점토가 풍부한 이 셰일 층은 낮은 투과성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액체 및 가스는 매우 천천히 통과된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해 새어나온 석유는 그 안에 단단히 봉인되고 갇히게 되는 것이다. 수압파쇄는 석유와 가스가 이들 치밀한 지층암석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해준다.  


석유와 천연가스의 기원은 무엇인가? 그것들 모두는 유기물질 파편(organic debris)의 퇴적으로부터 시작한다. 많은 오일셰일이 흔히 5% 이상의 총유기탄소(total organic carbon, TOC)를 포함하고 있다. 석유에서 발견되는 대부분의 유기화합물은 바다조류의 퇴적(marine algal deposits, Type 1 oils) 및 해양플랑크톤의 퇴적(marine planktonic deposits, Type 2 oils)과 일치되는 것처럼 보인다. 이런 유형의 퇴적층은 둘 다 지구의 자연적 온도 구배(thermal gradient)에 의해서 가열될 때, 석유(oil) 또는(그리고) 천연가스(natural gas)를 만든다. 이들 퇴적물이 깊은 곳에 묻혀서 충분히 '요리'되면, 석유와 가스를 발생하는 것이다. 연구자들은 유기물질에서 석유가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암석이 2,400~4,500m 깊이에 묻혀야만 하고, 82~121℃(=180~250℉)에 도달해야만 한다고 가정했다. 이 온도 범위는 일반적으로 '석유 창(oil window)'이라고 불려지고 있다. 그리고 지역적인 지열의 온도 차이는 이 석유 창을 위 아래로 상당히 이동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화산활동 인근 지역은 일반적으로 높은 온도 구배가 있으므로, 근처의 퇴적층은 상대적으로 얕은 깊이에 석유 창을 형성할 수 있다. 만약 유기물질이 풍부한 퇴적층이 석유 창을 통과한다면, 높은 온도에서 요리가 계속될 것이고, 액체 석유는 더 나눠질 것이고, 단지 가스만을 남겨놓을 것이다.

오늘날에 거의 모든 유기물질 잔해들은 퇴적층에 갇히기 전에, 포식자나 미생물에 의해서 소비되고 분해된다. 이것을 고려해볼 때, 전 세계의 석유를 만든 엄청난 량의 유기물질들은 어떻게 퇴적지층에 파묻히게 됐던 것일까?

그 답은 전 지구적 대홍수이다. 그 대홍수는 대륙을 가로지르며 대륙 지각 위에 엄청난 양의 바다퇴적물을(바다조류와 플랑크톤을 포함하는) 파묻고 배치시키면서, 빠르게 수천 피트 두께로 퇴적지층들을 퇴적시켰다. 이 과정은 유기물질의 자연적 분해 속도보다 훨씬 빠르게 유기물질 잔해들을 가두는 결과를 가져왔다. 미국 와이오밍에 있는 깊은 퇴적층 분지 같은 곳에서는 1년 정도의 대홍수 기간 동안에 9,000~12,000m에 이르는 거대한 퇴적지층이 쌓여졌다. 그리고 이들 퇴적층의 대부분은 점토와 셰일이다.

빠른 판구조적 침강은(인접 산맥들의 융기를 동반하며) 매몰의 깊이를 깊게 만들 수 있었을 것이다. 이러한 지판들의 이동은 유기물질이 풍부한 셰일 층을 ‘석유 창'에 위치시키던지, 더 높은 온도의 지역으로 위치시켰다. 이곳에서 석유는 요리(가열)되었고,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천연가스로 변환되었다.     


석유를 발견하려는 사람에게는 불행하게도, 대부분의 석유와 가스를 만드는, 화학적으로 탄화수소(hydrocarbons)와 관련된, 유기물질이 풍부한 셰일은 지질학적 지층들 내에 분산되고 혼합되어 있다. 이것은 매장된 석유를 발굴하고자할 때, 클럽 샌드위치(club-sandwich, 세 조각의 빵 사이에 내용물을 두 층으로 넣은 두꺼운 샌드위치)와 같은 모양의 복잡한 지층 구조를 탐사하게 만든다. 트랩 또는 돔(traps or domes, 즉 석유와 가스를 수집하고 보관하고 있는 지층구조)이 유기물질이 풍부한 셰일 층의 위쪽 그리고 인근의 정확한 위치에 위치해야만 한다. 그리고 셰일이 트랩의 효과적인 근원이 되기 위해서, 소위 '석유 창' 내에 위치해야만 한다.

중동(Middle East) 지역은 매우 유리한 석유 매장 지역의 예가 되고 있다. 왜냐하면, 석유를 만들고 가둘 수 있는 정확한 조건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 지역은 대홍수 동안에 퇴적된 유기물질이 풍부한 셰일 층과 함께, 홍수 말에 거대한 습곡이 일어난 퇴적지층을 또한 가지고 있다. 그 지층은 후에 발생된 석유를 가둘 수 있었다. 그 결과 수십억의 수십억 배럴의 석유가 이 지역에 갇혀 있게 된 것이다.

지질학자들은 지속적으로 더 발전된 기술을 사용하여, 셰일 층 자체뿐만이 아니라, 석유 트랩 구조를 찾고 있는 중이다. 유정 굴착과 지진파 데이터를 사용하여, 그들은 전 세계의 잠재적인 석유 트랩들을 찾기 위해서 땅 아래를 살펴보고 있다. 또한 그들은 복잡한 수압파쇄를 통해 생산량을 증가시키면서, 근원 암석인 셰일 안으로 수평 굴착 기법을 사용하여 구멍을 뚫어 석유가 흘러나오게 하고 있다. 이 새로운 기술들은 셰일오일이 꽤 풍부한 미국 텍사스, 오하이오, 노스다코타의 경제에 큰 혜택을 주고 있다.

최근 창조와 전 지구적 홍수의 비판가들은 발견되는 석유 매장량은 일 년 정도의 홍수로 인한 유기물질들의 퇴적으로는 만들어질 수 없는 엄청난 량이라고 종종 주장한다. 그러나 주어진 시기에 바다에 유기물질의 량은 막대했다.[2] 창조과학자들은 오늘날의 바다에 풍부한 유기물질들을 연구함으로써, 발굴되고 매장되어 있는 모든 석유들이 일 년 정도 지속된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로 인한 유기물질들의 퇴적으로 설명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3]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지질학자들은 이 모든 과정을 고려하지 않는다. 그들은 단순히 석유가 모여 있다고 알려져 있는, 돔으로 습곡된 암석지층 또는 트랩을 찾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최초에 암석지층에 막대한 량의 유기물질 잔해를 파묻어버린 비정상적이고 특별했던 과정은 고려하지 않고 말이다.

종종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대부분의 석유들은 수백만 년 전에, 심지어 1억5천만 년 전에 만들어졌고, 그때 이후로 큰 압력 하에서 갇혀 보존되어왔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것은 논리적으로 결코 성립될 수 없는 잘못된 가정이다. 만약 지구가 진정으로 그렇게 오래되었다면, 석유는 박테리아에 의해서 파괴되었을 것이다. 그리고 지질학적 압력은 석유를 오래 전에 암석들 사이를 통과시켜버렸을 것이다. 우리가 알고 있듯이, 2010년 멕시코만 호라이즌 심해 기름 유출 사건에서처럼, 석유는 지표면에서 박테리아의 작용에 의해서 빠르게 분해된다(글자 그대로 먹혀진다).[4] 박테리아는 사실상 지구의 모든 환경에서 살고 있다. 심지어 지하 깊은 곳에서도 살고 있다. 그래서 석유는 수천 년 후에는 완전히 분해되고 소모될 것이라고 가정하는 것은 합리적이다. 석유는 수백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없다. 유기화합물은 어떠한 자연적 환경에서도 수백만 년 동안 지속될 수 없다. 따라서 어떤 곳에서도 고대 석유는 존재할 수 없다!

고대 석유에 대한 잘못된 가정에도 불구하고, 세속적 지질학자들은 검은 황금만을 따라가며, 진정한 질문에 대한 대답이나 의문을 갖지 않은 채 굴착만을 계속하고 있다. 매년 수백만 배럴의 석유가 전형적인 트랩에서 발견되거나, 수압파쇄를 통해 비전형적인 치밀한 셰일에서 계속 발견되고 있다. 이러한 세계적으로 풍부하고 밀집된 석유는 분명 하나님의 손길과 최근의 대홍수를 가리킨다.

전 세계적으로 석유가 매장되어 있는 것은 최근의 대홍수 동안에 일어났던, 매우 특별한 매몰 상황을 가리키고 있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되고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매우 특별한 매몰 환경이 최근 대홍수 동안에 존재했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세속적 석유 지질학자들은 전 지구적 대홍수를 거부한다. 석유 탐사를 하면서 매일 이러한 증거를 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우리는 격변적인 전 지구적 홍수 심판을 내리시면서도, 오늘날 필요한 에너지를 제공하기 위해 석유를 만들고 계셨던 하나님의 놀라운 섭리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References
1. Dittrick, P. 2013. Focus: Unconventional Oil & Gas: EIA-ARI Issues Update of World Assessment of Shale Oil, Shale Gas. Oil & Gas Journal. 111 (7): 46-48.
2. Woodwell, G. M., et al. 1978. The Biota and the World Carbon Budget. Science. 199 (4325): 141-146.
3. Woodmorappe, J. 1986. The Antediluvian Biosphere and Its Capability of Supplying the Entire Fossil Record. In Proceedings of the First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vol. II. R. E. Walsh et al., eds. Pittsburgh,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Inc., 205-213; Technical Symposium Sessions and Additional Topics.
4. Foley, J. A. Oil From Deepwater Horizon Spill Broken Down By Hungry Ocean Bacteria, Researcher Says. Nature World News. Posted on natureworldnews.com April 8, 2013, accessed August 15, 2013.

* Dr. Clarey is a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received his Ph.D. in geology from Western Michigan University.


*관련기사 : 셰일 원유의 힘…미국 40년 만에 석유 수출국 (2014. 6. 26. Korea Daily)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2632539

美 ‘셰일가스 지진’ 급증, 오클라호마 연 109회로 (2014. 6. 19.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4061909065855469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oil-fracking-recent-global-flood/

출처 - ICR, Acts & Facts. 42 (10), 201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51

참고 : 5898|5825|5834|5285|5147|2674|5721|5586|5037|3883|4610|4607|4490|4473|4235|4275|4198


Brian Thomas
2014-04-18

지구 깊은 곳에 엄청난 량의 물과 바다의 존재 가능성 

: 맨틀 전이대의 링우다이트 광물에 함유된 물 분자

 (Water Deep in Earth's Mantle)


      지구 표면 아래 얼마의 깊이에도 물이 있을까? 땅 아래로 수백 마일을 파볼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에, 연구자들은 깊은 곳에서부터 지표면으로 어떤 증거가 나오기를 기다려야만 한다. 최근 한 국제적 과학 팀은 지구 깊은 곳에 풍부한 물이 있음을 가리키는, 독특한 브라질산 다이아몬드 함유물(diamond inclusion)의 발견을 Nature 지에 보고했다.[1] 그것은 지구의 구조에 관한 성경적 설명과 적합 될 수 있을까?


브라질산 다이아몬드 내부에는 지표면 아래 450마일 깊이의 맨틀 전이대(mantle's transition zone) 근처에서 형성되는 링우다이트(ringwoodite)로 불려지는 작은 녹색의 광물이 갇혀있었다.[1] 앨버타 대학의 지구화학자 그라함 피어슨(Graham Pearson)이 이끌고 있는 Nature 지의 연구 저자들에 의하면, 이 광물은 그 광물의 형성에 요구되는 압력 하에서 실험실에서 만들어진 광물과 일치했다는 것이다.


피어슨과 동료들은 링우다이트 광물 내에 들어있는 수분의 양을 확인하기 위해서 여러 기법을 사용했다.[1] 광물 내의 수분 농도는 광물이 형성됐을 때 얼마나 많은 물이 존재했었는지를 알려줄 수 있다. 예상대로 그들의 링우다이트에는 많은 양의 물 분자가 포함되어 있었다. (물 분자 함량이 1% 정도).


브라질 아래 깊은 곳에 충분한 량의 물이 링우다이트의 수화 형태를 만들도록 존재했다면, 맨틀 내 깊은 곳의 유사 광물들 내에는 얼마나 많은 량의 물이 존재할까? 하부 맨틀로부터 상부 맨틀을 분리시키는 전이대에는 ”오늘날의 바닷물 총량과 맞먹는 막대한 량의 물이 존재할 수도 있다”고, 앨버타 대학 뉴스에서 피어슨은 말했다.[2]


Nature 지의 저자들은 제안했다. (대양저 암석층이 맨틀 깊은 곳으로 끌려들어가는) 섭입(subduction)은 맨틀 전이대로 물들을 끌고 들어간다. 창조론적(격변적 판구조론) 연구들은 노아 홍수 말기에 지각판들의 매우 빠른 이동과 섭입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그러한 섭입은 전이대에 있는 모든 물들을 끌고 들어갔을 것 같지는 않다. 적어도 두 가지 이유에서 그렇다.[3]

첫째, 그 섭입은 아래로 내려가는 하나의 긴 길이다. 어떤 힘이 상부 맨틀의 두껍고, 건조한 암석 광물을 통과해서 그 깊은 곳으로 많은 물들을 밀어 넣을 수 있었을까?


둘째, 이 링우다이트 광물은 전이대가 상부 맨틀보다 더 축축함을 가리킨다. 만약 물이 표면에서부터 왔다면, 하강하는 물에 의해서 먼저 부딪혔을 상부 맨틀의 광물에서는 왜 물이 없는가? 더 깊은 곳에 있는 맨틀 전이대에 있는 암석보다 더 수화되어 있어야하지 않겠는가? 


이것은 또한 큰 깊음의 샘들이 터지며(창 7:11) 노아 홍수가 시작되었을 때, 맨틀 전이대의 물과 같은 것이 지각을 통하여 올라왔을 가능성도 낮추고 있다. 그것은 상당한 두께의 암석들을 통과해야하는 긴 길이다. 오히려 깊음의 샘에서 터져 나온 물들은 맨틀 전이대 위쪽의 상부 맨틀에 있던 고대의 물 저장고로부터 쏟아져 나왔을 가능성이 높다. 어찌됐든 이 발견은 맨틀 물질에 막대한 양의 물이 저장되어 있을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지구의 대격변적 과거를 재구성하기 어렵다 하더라도, 이러한 링우다이트의 발견은 몇몇 측면에서 중요한 점들을 시사하고 있다. 아마도 노아 홍수 이전에 상부 맨틀의 광물들은 한때 더 많은 물을 보유하고 있었을 수 있다. 그리고 그 물은 큰 깊음의 샘들과 관련되어 있을 수 있으며, 오늘날 상부 맨틀이 비교적 말라있는 것을 설명해줄 수 있다.


한편, 진화론은 지구 바닷물의 기원을 설명하는 데에 어려움을 가지고 있다. 왜냐하면 진화론에 따르면, 바닷물은 지구 행성이 우주 암석과의 충돌되어 용융되었다가 장구한 시간에 걸쳐 냉각된 이후, 지구에 생겨났기 때문이다.[4] 많은 진화론자들은 그 용융된 물질에서 5억 년 이상의 기간에 걸쳐 기체가 제거된(그들의 광물 내부로부터 물이 빠져나온) 이후에 바다가 형성되었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결국 그 시기에 녹아있던 지구 행성은 물을 증발시켰을 것이고, 건조하게 만들었을 것이다. 이제 자연주의적 진화론 이야기는 두 번째 바다(맨틀 속의 물)를 설명해야하는 추가적인 문제에 직면하게 되었다. 맨틀 깊은 곳에 바다는 어떻게 존재하는 것인가? 이제 세속적 과학자들은 지구에 있는 막대한 량의 바닷물과, 그 양과 동일한 맨틀 속 물의 기원을 설명할 수 있는 모델을 찾아야만 하게 되었다.   


반면에, 성경은 하나님이 지구를 용융된 암석으로부터가 아니라, 물로부터 창조하셨다고 기록하고 있다. ”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땅이 혼돈하고 공허하며 흑암이 깊음 위에 있고 하나님의 영은 수면 위에 운행하시니라... 하나님이 이르시되 물 가운데에 궁창이 있어 물과 물로 나뉘라 하시고 하나님이 궁창을 만드사 궁창 아래의 물과 궁창 위의 물로 나뉘게 하시니 그대로 되니라” (창 1: 1~7).


또한 베드로는 마지막 때에 조롱하는 자들이 와서 이러한 사실을 일부러 잊으려할 것이라고 예언하고 있었다. ”먼저 이것을 알지니 말세에 조롱하는 자들이 와서 자기의 정욕을 따라 행하며 조롱하여 이르되 주께서 강림하신다는 약속이 어디 있느냐 조상들이 잔 후로부터 만물이 처음 창조될 때와 같이 그냥 있다 하니 이는 하늘이 옛적부터 있는 것과 땅이 물에서 나와 물로 성립된 것도 하나님의 말씀으로 된 것을 그들이 일부러 잊으려 함이로다” (벧후 3:3~5) [4, 5, 6]


그러므로 지구 깊은 곳에서 막대한 량의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소식은 성경을 기록된 그대로 믿고 있던 사람들에게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



References

1.Pearson, D. G. et al. 2014. Hydrous mantle transition zone indicated by ringwoodite included within diamond. Nature. 507 (7491): 221-224.
2.Alary, B. Rare mineral points to vast 'oceans' beneath the Earth. University of Alberta news. Posted on ualberta.ca March 12, 2014, accessed March 18, 2014.
3.Baumgardner, J. 2003. Catastrophic Plate Tectonics: The Physics Behind the Genesis Flood. In Proceedings of the Fif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R. L. Ivey, Jr., ed. Pittsburgh,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Inc., 113-126.
4.Plummer, C. C., D. McGeary, and D. H. Carlson. 2005. Physical Geology. Tenth edition. Boston: McGraw-Hill, 444.
5.2 Peter 3:5.
6.Illustrating willful ignorance of Earth's divine creation out of water, the Nature study authors wrote, 'The ultimate origin of water in the Earth's hydrosphere is in the deep Earth—the mantle,' as confidently as if they were there to observe it. See reference 1.


*관련기사 : ”맨틀 전이대에 바닷물 총량 규모 물 존재 가능성” (2014. 3. 14.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4/03/14/0619000000AKR20140314138100009.HTML

'맨틀 전이대에 바닷물 총량 규모 물 존재 가능성' (한국일보. 2014. 3. 14)
http://news.hankooki.com/lpage/world/201403/h2014031417161722470.htm

'지구 맨틀층에 또 하나의 바다” 증거 찾아  (2014. 6. 15. 세계일보)
http://www.segye.com/content/html/2014/06/15/20140615002653.html

'지구 내부에 ‘거대 바다’ 존재할 가능성 커” (2016. 11. 28.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61128601008

동아시아 밑, 지구 내부에 ‘거대한 바다’ 있다 (2007. 2. 13. 조선일보)
http://photo.chosun.com/site/data/html_dir/2007/02/14/2007021400526.html

지구 내부에 거대한 바다? : ‘지각 아래 북극해 이상 물 존재’ (2007. 3. 4. 한겨레신문)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194157.html

 

*참조 :  Diamond with Ringwoodite Reveals Water Deep in Earth’s Mantle
https://answersingenesis.org/geology/rocks-and-minerals/diamond-ringwoodite-reveals-water-deep-earths-mantl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8036/

출처 - ICR News, 2014. 4. 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97

참고 : 4308|4640|3964|4276|1407|1415|1417|1419|1420|1422|1429|1436|4364|5797|4525|4371|3909|4326|4229|3829|4111|4017|5301|5448|5311|4722|5307|720|721|4198

T.Chaffey, R.Patterson
2014-04-14

영화 ‘노아’ - 비성경적 판타지

(The Noah Movie: Our Detailed Review)


Editor’s note: 영화 ‘노아’에 관한 짧은 리뷰는 전에 했었다. 그 영화에 대한 아래의 리뷰는 새로운 할리우드 영화에 대한 보다 상세한 조사이다.

  AiG(Answers in Genesis)의 사람들은 새로 나온 영화 ‘노아’를 봤다. 우리 사역팀의 신뢰할만한 친구의 리뷰에 근거하여, 스텝 멤버를 포함한 우리는 이 비성경적인 영화를 보는 데 돈을 조금이라도 허비하는 것을 망설였다. 그러나 심지어 영화가 개봉되기 전부터 그 영화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묻는 요청을 이미 수없이 받아왔다. 그래서 우리 AiG 연구자들은 눈으로 본 리뷰를 쓰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명백히 비성경적이다. ‘노아’의 감독이자 작가인 다렌 아로노프스키(Darren Aronofsky)는 ‘New Yorker’ 지와의 인터뷰에서 그의 영화는 ”여태까지 나온 성경 관련 영화 중에서 가장 비성경적”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가 좋으냐 나쁘냐를 판단하기 위해 모든 기독교인들이 이 영화를 꼭 봐야만 한다는 것을 의미하는가? 전혀 그렇지 않다. ”지략이 없으면 백성이 망하여도 지략이 많으면 평안을 누리느니라”(잠언 11:14). 우리는 이번의 영화 리뷰를 통해 우리의 지략을 제공하려고 하며, 이미 이 영화에 대한 초기의 간략한 리뷰를 게재했고, 그 주제를 토론하는 인터넷 방송을 주재했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어떤 방식으로든 찬성할 수 없는 이 영화를 보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현명한 지략을 제공하는 것이다.


비판적인 리뷰에 대한 일반적인 반대에 대해 답한다.

어떤 영화에 대해 비판적일 때, 필연적으로 다음과 같은 형태의 반응을 대하게 되는데, 이것을 먼저 앞부분에서 다루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1. 당신은 영화를 보지도 않고서 어떻게 그것을 비판할 수 있는가?

자, 우리는 이 영화를 봤으며, AiG 스텝 한 사람은 수개월 전에 이 영화의 한 컷을 보았으므로, 이제 이러한 반대는 부적절하다. 그러나 우리는 이 영화가 개봉되기 전부터 비판적이었는데, 그것은 앞에서 언급한 스텝을 포함하여 이 영화를 보았던 믿을만한 사람들과 이미 대화를 했었기 때문이다. ‘그리스도 최후의 유혹(The Last Temptation of Christ)’이라는 불경스런 영화의 경우에서도 그랬듯이, 그것이 극단적으로 비성경적이라는 것을 알아보기 위해 영화를 꼭 볼 필요는 없다.

2. 할리우드가 성경적 영화를 제작하리라고 예상했단 말인가?

우리는 할리우드가 노아와 방주에 관한 성경의 설명을, 성경을 존중하며 진실되게 취급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다. 슬프게도 기독교인 리더들이 그 영화를 추천하면서, 영화제작자들이 성경 원문을 잘 다루었다고 주장하며 사람들한테 그 영화를 보라고 독려하고 있다. 이제 그 영화를 보고 난 상태에서, 우리로서는 지식 있는 기독교인이 어떻게 해서 그러한 주장을 할 수 있는지 이해하기가 어렵다(그 영화가 성경을 왜곡한 여러 가지 사례들은 아래에서 읽어보라).

3. 그것은 그냥 영화일 뿐이니까, 그냥 즐기는 목적으로 보면 되지 않겠는가?

우리는 거룩하고 이 세상과 구별되라고 부름을 받았다. 왜 하나님의 자녀가 하나님의 말씀과 배치되는 생각을 자기 마음속에 채워 넣으려고 해야 하는가? 이 경우에, 영화 ‘노아’는 성경의 몇 가지 상세한 부분에서 약간 서투르게 표현한 정도를 넘어서서, 많은 경우에 있어서 성경의 가르침을 노골적으로 공공연하게 정반대로 가르치고 있다. 기독교인들은 이런 영화를 볼 수도 있고 보지 않을 수도 있는 자유를 가지고 있지만, 동시에 우리는 우리의 시간과 자원을 현명하게 사용하도록 하나님께로부터 부름을 받았다. 더욱이, 어떤 크리스천들은 기독교인들에게 있어서 그 영화는 잠시 생각을 멈추고 단지 영화를 즐길 수 있는 기회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생각은 우리가 모든 생각을 사로잡아 그리스도께 복종하도록 부름 받았다는 성경의 명령과 반대되는 것이다.

4. 영화 제작자들은 단지 예술의 자율권을 사용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성경을 주제로 한 영화가 제대로 만들어진다면 예술의 자율권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 사실상, 역사적 사건을 묘사하고자 할 때는 예술의 자율권을 사용할 수 있다. 우리는 그것을 이해한다. 예를 들면, 우리는 ‘창조박물관’(Creation Museum)에 노아의 초상화를 그리는데 있어서 예술의 자율권을 사용했으며, ‘방주와의 만남’(Ark Encounter)을 준비할 때도 그렇게 할 것이다. 우리는 노아가 어떻게 생겼는지, 무엇을 입었고, 어떻게 말했는지 등등을 알지 못한다. 그러나 영화제작자들이 예술의 자율권 범위를 넘어섰다고 말하는 것은, 그들이 여러 분야에 있어서 공공연하게 원문과 반대되게 표현하고 있었으며, 경건하고 의로운 노아의 성품을 완전히 바꿔서, 마지막 남은 인간까지도 죽이려고 하는 삐뚤어진 성격의 미친 사람으로 표현했다는 것이다. 심지어 노아는 자기의 친손녀까지도 살해하려는 사람으로 표현되고 있었다. 그 영화가 예술의 자율권을 남용한 보다 상세한 내용은 ”파라마운트사의 ‘노아’ : 예술의 자율권이 미쳐 날뛰다(Paramount’s Noah: Artistic License Run Amok)”라는 기사를 보라.

5. 이 영화가 복음 전도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지 생각해보라.

기독교인들에게 이 영화는 사람들과 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리라는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그 영화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성경의 진실에 대한 개념을 연결시키는 일은 실제로 많은 수고를 필요로 하게 될 것이다. 영화에 나오는 '암석 사람(rock people)”을 성경 어디에 근거해서 설명할 것인가? 영화에서는 하나님이 왜 노아에게 직접 말씀하시지 않는가? 뱀 껍질이 왜 마술적인 능력을 정말로 가지고 있는 것인가? 따라서 이 영화는 수많은 오류투성이에 성경적 진실이 결여되어 있다. 따라서 그 영화를 본 사람에게 기독교인이 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앉아서 성경을 펼쳐놓고 그가 본 것이 틀렸음을 조목조목 설명해주어야 하는 일일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매우 많은 수고를 필요로 하는 일이다. 차라리 그 영화를 보지 말라고 사람들을 독려한 다음에, 그들에게 노아에 관한 진실된 기록을 가르치는 것이 훨씬 더 쉬울 것이다.

결국 무신론자가 복음전도의 기회를 제공해주는 영화를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면, 그것은 복음전파의 능력(로마서 1:16-17)과 복음전파의 명령을(우리를 도와줄 영화가 없을 때라도) 잊어버리는 일이 될 것이다. 이미 그 영화를 본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게 될 것이다. 그 경우에 크리스천들은 의지를 가지고 담대하게 하나님 말씀의 진리를 은혜스럽게 진실되게 말해주어야 할 것이다.


그 영화는 성경의 기록과 일치하는가?

다양한 기독교 지도자들로부터 우리가 들은 말 중의 하나는, 그 영화는 성경 원전에 다소 충실했다는 것이었다. 사실상, 7분짜리 비디오는 할리우드에서 일하는 크리스천이 제작한 것으로, 그 영화의 다양한 보증 역할을 했다. 거기서 ‘노아’의 공동 극작가 아리 헨델(Ari Handel)은 이렇게 말했다. ”우리에게는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는 것이 매우 중요했다. 하나는 원전의 문자와 모순되는 것은 무엇이라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고, 두 번째로는, 우리가 할 수만 있다면 창세기와 모순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사람들의 예상을 깨기 원한다는 것이다.”

영화의 공동작가의 말에 의하면, 원전의 기록과 모순되지 않는 것을 그들이 매우 중요하게 여겼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과연 그들이 그 목적을 잘 이루었는지를 살펴보자.

아리 헨델이 원전에 대한 지식이 거의 없었거나, 아니면 그 영화를 선전하기 위해 자기의 관점을 가지고 고의적으로 거짓말을 했거나, 둘 중의 하나이다. 두 가지 경우 모두 영화 저작의 순수성이라는 한 가지 의문점으로 귀결된다.

어떤 사람은 성경적 이야기라는 거대한 기획에 있어서, 이런 많은 논점들은 다소 중요하지 않은 관점이라고 평을 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성경에 대한 오만한 자세를 드러내는 것이다. 작은 관점을 올바르게 받아들이는 것에 신경쓰지 않는다면, 그들이 더 큰 논점을 정확하게 취급하는지를 우리가 어떻게 신뢰할 수 있을까? (실제로 그들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 아래를 보라.) 그들은 전체적인 스토리를 바꾸지 않고도, 세부적 내용을 바꾸고 있었다. 방주를 지은 것은 타락한 천사(Watchers, 감시자)들이 아니었다. 방주에 탄 노아의 아들들은 어리거나 미결혼의 상태가 아니었다. 함과 야벳의 아내들은 배에서 태어나지 않았다. 두발가인은 방주에 밀항하지 않았다. 까마귀를 내보낸 것은 야벳이 아니라 노아였다. 이것을 생각해 보라. 그들은 라멕을 적당한 시간에 죽게 할 수 있었으며, 노아에게 사랑하는 삼촌 혹은 죽게 되는 큰 형을 만들어주어 후반부에 두발가인과 조우한다는 설정으로 영화를 만들 수도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그렇게 하지 않았으며, 영화제작자는 그들의 이야기 전개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부분에 있어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노골적으로 거슬렀다. 이는 그들이 절대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존중하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그들은 ”원전(성경)의 기록에 모순되는 그 어떤 것도” 피하려고 열심히 노력하지 않았다.


그 영화가 다루는 주제들은 성경과 일치하는가?

수많은 광고와 함께 제공된 선전 문구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었다 :

이 영화는 노아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았다. 예술의 자율권이 도입된 것을 감안하면, 우리는 이 영화가 본질, 가치 및 전 세계 수백만 사람의 믿음의 초석인 이야기의 순수성 면에서 사실이라고 믿는다. 노아에 관한 성경의 이야기는 창세기에서 찾아볼 수 있다.

마지막 문장은 물론 확실히 맞지만 나머지 문장은 어떠한가? 그 영화가 성경의 노아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것 한 가지는 맞다. 거기에는 노아도 나오고, 방주도 나오고, 홍수도 나오며, 성경의 다른 인물들의 이름도 나온다. 그러나 이 영화가 정말로 노아 이야기의 ”본질, 가치, 순수성 측면에서 진실”인가? 전혀 아니다.

이 영화에는 몇 가지 거대한 문제점들이 있다. 하나는, 노아의 성품이 매우 잘못되었다. 이 영화에서는 심하게 상처 입은 동물의 목숨을 살리기 위해 노아는 세 명의 남자를 기꺼이 살해한다. 이 할리우드의 노아에게는 동물의 목숨이 인간의 목숨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 그는 함이 구하려고 했던 젊은 여자의 목숨을 구하려고 하지 않았다. 더욱이, 노아의 며느리가 딸을 낳으려 할 때 노아가 이렇게 말했다. ”그녀가 태어나는 순간에 나는 그녀를 베어버릴 것이다.” 영화의 후반부 내내 노아는 '결백한 자”(동물로 읽는다)가 홍수 이후의 새로운 에덴에서 평화롭게 살 수 있도록 모든 인간을 쓸어버리는 데에 사로잡혀 있었다.

이런 이야기 전개를 어떻게 성경의 노아와 비교할 수 있을까? 창세기 6:9절은 그가 ”의인이요 당대에 완전한 자라 그는 하나님과 동행하였다”고 말씀한다. 그는 하나님이 그에게 하라고 명령하신 모든 것을 신실하게 준행했다(창 6:22). 하나님이 노아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 ”너와 네 온 집은 방주로 들어가라 이 세대에서 네가 내 앞에 의로움을 내가 보았음이니라”(창 7:1). 에스겔서에서 노아는 의인으로 평가되며 욥과 다니엘과 같은 수준의 위치에 있다(겔 14:14, 20). 베드로는 노아를 ”의를 전파하는 사람”으로 불렀다(벧후 2:5). 또한 노아는 ‘믿음의 장’인 히브리서 11:7절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다. ”믿음으로 노아는 아직 보이지 않는 일에 경고하심을 받아 경외함으로 방주를 준비하여 그 집을 구원하였으니 이로 말미암아 세상을 정죄하고 믿음을 따르는 의의 상속자가 되었느니라.”

물론 노아는 완전하지 않았다. 노아는 아담의 죄성을 물려받았으며, 그의 평생에 수도 없이 죄를 지었을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그가 의인이며, 그의 세대에서 흠 없는 자라고 선언하셨다. 노아가 완전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그는 죽어가는 도마뱀-개를 보호하기 위해 세 사람을 죽이고자 하는 사람은 분명히 아니었다. 홍수 이후에 단 한 가지, 노아가 취해서 그의 아들 함에게 불명예스러운 사건을 초래하게 했다. 그러나 누구라도 그 영화에 나오는 노아가 성경의 노아를 정확하게 표현했다고 생각할 수 있을까? 성경의 노아는 영화에서 묘사된 노아가 아니다. 이렇게 고의적으로 선지자를 잘못 표현하는 것은 하나님과 그분의 선택받은 종에 대한 일종의 모독이다.

그보다 더 큰 문제는 영화에서 하나님을 잘못 표현하는 것이다. 우선, 하나님은 항상 창조주로만 연관 짓는다. 비록 이것이 하나님을 표현하는 적절한 방식이기는 하지만, 그것이 그분에 대해 사용된 유일한 이름이라는 것이 이상하게 보인다. 그 영화에서 하나님이 전혀 묘사되지 않으며, 그분이 전혀 말씀하지 않으실 때 그 성품으로부터 그분에 대해 우리가 알게 되는 것은 불경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하나님은 항상 멀리 계신다. 노아는 방주를 만들라는 지시를 일련의 환상과 꿈을 통해 조각조각 받으며, 그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퍼즐을 자기 스스로 풀어야 한다. 사실상, 노아가 받는 홍수에 대한 ‘계시’의 일부는 므두셀라(영화에서는 일종의 주술사)가 노아에게 준 미혼약의 영향 하에서 나온다. 그러나 성경은 하나님이 노아에게 직접 말씀하셨으며, 그가 무엇을 해야 하며, 왜 그가 그것을 해야 하는지를 그에게 정확히 말씀하셨다고 우리에게 말씀해준다. 하나님이 노아에게 직접 말씀하실 수 없었는가? 하나님이 내키시지 않으셨던 것인가? 많은 경우를 볼 때, 영화 ‘노아’에서의 하나님은 이신론의 신, 즉 창조만 하고 그 이후에는 세상에 간섭하지 않는 신에 가깝다.

또한 영화 ‘노아’에서 하나님은 잔인하고, 사악하게 보여진다. 영화에서 노아가 단 한번 기도하는 때는 그가 아직 태어나지 않은 그의 손녀들(그들이 여자일 경우)을 죽이기로 결심하기 직전이다. 쌍둥이 여자애가 태어났을 때, 노아는 기다란 단도를 애기 중 한명의 얼굴 위로 갖다 댄다. 약간의 긴장이 흐른 후에, 그는 칼을 치워버리고 하늘을 바라보고는 자기는 그렇게 할 수 없다. 자기는 하나님 뜻을 따를 수 없다고 말한다. 이처럼 영화에서 하나님은 노아가 자기 친손녀를 죽이기를 원하시지만, 노아는 하나님의 계획을 수행하지 못하는 것으로 표현된다.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 영화는 자비, 심판, 인간의 악행, 그리고 하나님의 뜻을 분별하려는 노력 등의 주제를 표현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한 개념을 영화에서 찾아볼 수 있기는 하지만, 그들은 그런 주제들을 성경에서 묘사한 대로 정확하게 표현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그러한 개념은 왜곡되어 있었다. 예를 들면, 노아는 그를 공격하려고 위협하는 사람들의 캠프를 방문한다. 그는 어둠을 틈타 들어가서, 신체학대, 유괴, 여자와 먹이를 교환하는 것(그리고 분명한 식인 행위), 및 기타 죄들을 목격한다. 그리고는 노아는 자기 자신(자신의 생령)을 동물의 고기를 먹고 있는 사람으로 보게 된다. 그는 자기 자신의 죄성을 인식하며, 이것은 그의 가족에게까지 확대된다. 그러나 그 죄는 거룩하신 하나님을 거스르는 죄는 아니다. 그것들은 창조를 거스리는 죄로써 동물을 먹고 땅에서 그 자원을 빼앗는 형태이다. 로마서 1장을 참고하면, 영화에서 노아는 창조주를 거스르는 것보다도 창조물과 창조를 범하는 것에 더 신경을 쓰는 사람으로 보인다.


악을 선으로 선을 악으로

”악을 선하다 하며 선을 악하다 하며 흑암으로 광명을 삼으며 광명으로 흑암을 삼으며 쓴 것으로 단 것을 삼으며 단 것으로 쓴 것을 삼는 자들은 화 있을진저”(이사야 5:20).

이 영화는 종종 성경적 도덕성을 마치 물구나무서듯이 뒤집었기 때문에, 이 영화에 대해 숙고하는 동안에 위의 구절이 반복적으로 떠올랐다. 감독이며, 동시에 공동 작가인 다렌 아로노프스키가 스스로 자신이 무신론자임을 공언했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사실만으로는 그가 성경적 역사에 근거한 좋은 영화를 만들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지만, 그 사실은 크리스천들로 하여금 그가 나타내려고 하는 것에 대해 경계심을 가져야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영화 ‘노아’에 나오는 거의 모든 도덕적 논점은 뒤집혀져 있다.

앞서 언급했듯이, 성경에서 의인으로 명성있는 노아가 영화의 후반부에서는 모든 인류를 쓸어버리려고 하는 정신병자로 그려지고 있다. 그는 사람에게보다도 식물과 동물에 훨씬 더 많은 관심을 보인다.

이 영화에서의 신은 성경에 묘사된 거룩하신 하나님이 아니라, 노아가 임신한 자기 며느리에 대한 답을 간청할 때 침묵하는, 복수심 불타는 존재이다. 이 영화에서의 신은 아담과 하와가 존재하는 데에 (적자생존이라는) 진화의 잔인한 과정을 사용하시는 분으로 나타난다. 그것은 아담이 범죄하기 이전에 수십억의 동물들이 살고 죽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진화론적 가르침에 대해서는 아래에 더 언급했다). 이러한 진화론 옹호적 접근방식은 영화 속의 신을 우주적 위선자로 만들어버린다. 그는 모든 동물들을 방주에 태워 구함으로써 사람이 없는 새로운 낙원에서 다시 번성할 수 있도록 하기 원하고 있었지만, 진화의 방식으로 세상을 창조하는 과정에서, 신은 사람이 등장하기 훨씬 이전에 수십억의 동물들이 고통 받고 죽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이 영화에서 실제적인 '악당”은 신학적으로 가장 강한 것을 만드는 존재이다. 두발가인은 노아의 아들 함에게,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만들어졌으며, 인간에게는 동물과 땅에 대한 지배권이 주어졌다는 것을 상기시킨다. 물론 아로노프스키는 전적으로 통상적인 할리우드식 생각을 가지고 이에 대한 극단을 취한다. 두발가인은 악한 사람이지만, 그는 땅의 소유권과 권총 소유권(그렇다. 그는 일종의 폭발성 발사무기를 사용했다), 그리고 동물에 대한 인간의 우수성 및 동물을 사냥할 권리 등을 믿는다. 또한 그는 육식을 하는 것으로 그려지는데, 영화에서는 그것을 가장 나쁜 죄로 묘사하고 있다. 대홍수 이전에는 사람이 고기를 먹는 것이 금지되었다는 것이 사실이므로(창 9:3), 그 시기 이전에 노아가 고기를 먹는다면 잘못이다. 그러나 영화에서의 노아는 일부 사람이 동물을 먹으려고 할 때,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어진 인류를 도살하는데 있어서 아무런 문제의식도 느끼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행동에 과도하게 싫증을 낸다.

노아의 가족이 방주에 들어가 있을 때, 노아가 그들에게 과거 이야기를 할 때, 에덴동산에서 뱀이 껍질을 벗었다고 말한다. 이것 때문에 아담이 혼란스러웠고, 하와는 방황하다가,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에 이른다. 이렇게 벗겨진 뱀 껍질이 일종의 마술적 부적이 되어서, 노아와 그의 조상이 자기들의 앞이마에 감고서, 자기 자손들을 축복하기도 하며, 기적을 일으키기도 한다. 따라서 동산에서 벗겨진 뱀 껍질은 선한 것이며, 반면 하나님은 나쁘다는 것이다.

영화에서 가장 이상하게 비틀은 것은, 타락한 천사가 착한 존재라는 것이다. 그렇다. 영화에서 타락한 천사(‘감시자’라고 부른다)는 마귀가 아니라 자기를 희생하고 있는 영웅이다. 심지어 아로노프스키와 헨델은 외경인 ‘에녹의 서(Book of Enoch)’와 다른 유대 고전의 도덕성까지도 뒤집었다. 에녹의 서에서는 ‘셈야자(Semjaza)’라는 이름의 한 타락한 천사가 200명의 천사 집단을 이끌고 지구로 와서 여자들과 결혼함으로써, 하나님에 대해 반역하며 그들의 마법으로 인류를 부패시킨다. 그러나 영화에서는 복수심에 불타는 신이 인간들을 동산에서 쫓아냈다는 이유로, 이들 천사가 인간을 불쌍히 여겨 선한 의도를 가지고 인간을 도우려고 하늘을 떠났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영화에서 잔인한 신은 그들을 땅에 내팽개쳤다. 빛나는 그들의 몸에 흙이 달라붙어서 다중 갑옷의 (표석 덩어리를 닮은) 암석 거인으로 변해버렸다. 일종의 마술사인 므두셀라만이 그들의 보호자가 되는 유일한 인간이다. 심지어 그는 마술적인 뱀 껍질을 이용하여 폭발물을 만들어서 암석거인(타락한 천사)을 죽이려고 하는 수백 명의 전사들을 불태워버렸다.

영화 중반에서, 두발가인은 노아를 발견하고, 노아가 딛고 서 있는 땅에 대한 소유권이 자기에게 있다고 선언한다. 그는 노아에게, 그 혼자서 자기 군대에 대항하여 맞설 수 있느냐고 묻는다. 노아가 대답한다. ”나는 혼자가 아니다.” 멋지다! 기독교인 관람객은 노아가 자기를 압도하는 기묘한 일을 당하여 하나님께 의지한다는 것을 시사하려 한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그게 아니다. 그 둘이 대치하는 동안에 돌더미처럼 꼼짝 않고 앉아있던 암석 거인 감시자가 그 순간에 일어나 두발가인과 그의 군대를 위협한다. 다시 말해서, 노아는 자기를 구출해 달라고 하나님께 의지하지 않았다. 그의 도움은 타락한 천사에게서 온다.

그러나 영화 ‘노아’는 더 나쁘게 진행된다. 셈야자가 이끄는 타락한 천사들은 홍수 초반에 방주에 타려는 두발가인의 맹렬한 군대로부터 노아와 방주를 방어한다. 감시자들은 돌격한 군대를 한 사람 한 사람 떨어뜨리기 시작한다. 첫 번째 사람이 죽을 때 감시자는 하늘에 소리쳐 용서를 구한다. 그러면 그의 암석같은 몸이 빛으로 변하여 하늘로 뻗어 올라간다. 이러한 ‘부활’은 또 다른 암석 거인으로 하여금 ”그는 창조주께로 돌아간다”라고 선언하도록 부추긴다. 이와 같이, 성경에 의하면 타락한 천사는 구원받을 수 없으며, 영원한 형벌이 정해져 있다(마 25:41, 히 2:16, 벧후 2:4)는 것이 아주 분명한데, 아로노프스키는 자기 영화의 진정한 영웅이 하늘로 올라가는 것으로 만들었다. 또 다시 성경의 내용 크게 왜곡하고 있었다.

이 영화는 이와 같은 많은 성경적 주제들을 왜곡했다. 아로노프스키와 헨델이 이러한 논점들을 단지 우연히 간과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정말도 믿기 어렵다. 아니다. 그들의 대본에는 성경의 도덕성 뿐 아니라, 성경에서 선언하는 하나님의 품성, 의와 자비의 개념, 타락한 천사들에게 기다리고 있는 영원한 심판, 및 창조에서 인간의 위치 등을 의도적으로 뒤엎으려고 시도했던 것이다.


유신론적 진화론

앞에서 언급했듯이 이 영화는 진화론적 견해를 조장하고 있었다. 노아는 방주로 모인 그의 가족들에게 ”태초에 아무 것도 없었다”고 말한다. 그리고 우리 앞에는 빅뱅이 시각적으로 드러나서, 용융된 공이 다른 물체와 부딪혀서 달이 형성된다는 등의 성운 가설을 통해 지구가 형성되는 것으로 끝맺고 있다. 그리고 생명체는 해양에서 작은 유기물로부터 시작하고, 원형질이 어류로 변하여, 해면 가까이로 헤엄친다. 이 어류가 일종의 양서류 생물이 되어서 육지로 기어 올라간다. 그리고는 파충류가 되어, 곧 땅 속의 굴에서 종종걸음으로 달리는 설치류로 진화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이 동물 형태는 영장류로 되고, 우리는 덩굴 사이를 활보하는 원숭이를 보게 되는데, 마침내는 그 덩굴이 제거되고 스크린이 밝게 빛난다. 빛이 희미해지면서 아담과 하와가 스크린에 등장하는데 빛으로 옷을 입었다.

그 영화를 추천했던 일부 기독교 리더들은 영화 ‘노아’에 진화론적 요소가 들어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은 아담과 하와는 특별 창조된 것으로 표현하고 있다고 강조한다.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이 영화는 아담과 하와가 활보하는 원숭이를 포함하여 진화론 사슬에서 바로 다음의 고리라는 인상을 주고 있다. 영화에서는 인간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되었음을 드러내는 부분이 몇 군데 있는데, 우리가 원숭이로부터 진화된 존재라면, 그것은 무엇을 의미한다는 말인가? 이들 모든 생물들이 우리의 조상이라면, 그것은 그들도 역시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들어졌음을 의미하지 않는가? 더욱이, 영화가 최고로 관심을 갖는 것이 생물이라는 것에 근거하면, 심지어 동물이 사람보다도 더 하나님의 형상을 많이 닮은 것이 되는 셈이다.

AiG는 진화론의 오류를 밝히고 있는 수많은 글들과 자료들을 가지고 있다. 진화론은 성경과 양립될 수 없다. 사실상 성경은 동물의 어떤 종류의 진화론적 발달도 부정하고 있다. 하나님은 모든 것들을 6일 만에 창조하셨으며(창세기 1장; 출애굽기 20:11), 각각의 동물과 식물들은 ”그 종류대로” 혹은 ”그들의 종류대로” 창조되었다. 다시 말해서, 개는 항상 개를 낳고, 고양이는 항상 고양이를 낳는다는 것이다. 이러한 성경의 진리는 우리가 여태까지 관찰했던 모든 사실들과 완벽하게 일치한다. 그리고 진화론 이야기의 사건과 영화에서 묘사된 사건의 순서는 성경과 모순된다(사건의 순서에 대한 20가지 이상의 차이를 상세히 다룬 Terry Mortenson 박사의 글 'Evolution vs. Creation: The Order of Events Matters!'을 보라).


우리는 더 말할 수도 있다.

영화 ‘노아’에는 다른 더 많은 오류들이 있고, 염려스러운 것도 있지만, 여기서는 이제 그만 둘 것이다. 시간이 없어서 더 말하지 않는 것들로는, 므두셀라가 가진 매우 기괴한 능력이 하나님으로부터 나온 것이 아니라 매우 신비스럽게 나왔다는 것, 동물들이 방주에 타서는 잎사귀로 만든 어떤 형태의 향 때문에 잠들게 된다는 것, 두발가인이 떠다니는 방주로 급히 들어온 후에 잠자는 동물을 먹는 것(이런 것으로 공룡의 멸종을 설명하려는 것인지?), 원형의 무지개가 진동하는 것, 도마뱀-개, 에덴동산으로부터 보존된 마술 씨 등등 많이 있다. 추후에 이들 특별한 논점들 일부를 보다 상세히 다루어서 웹페이지에 올리는 글들을 보라.


나쁜 것을 최대한 이용하기

영화 ‘노아’는 하나님을 불경스럽게 표현하고, 노아의 성격을 손상시키는 것으로 가득 찬 영화이다. 그것은 성경의 진리를 위험한 방식으로 왜곡하며, 성경이 실제로 가르치는 것을 정확하게 알지 못하게 하고, 영화를 보는 사람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다. 우리는 이 영화를 철회할 것을 요청하지는 않겠지만, AiG는 누구에게도 이 영화를 보라고 추천하지 않는다. 그러나 이 영화를 보려고 하는 사람이 있을 것을 우리는 안다. 그런 이유로, 기독교인들에게는 그 영화를 본 비기독교인들과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것이다.

그러므로 이 영화를 이용하여 어떻게 복음을 나눌 것인가? 첫째로, 당신은 누군가와 뛰어난 대화를 하기 위해 그 영화를 볼 필요가 없다. 당신은 다만 영화에서 어떤 것들을 보았는지에 대해 좋은 질문을 하고, 그리고는 성경을 펴서 대홍수 사건에 대해 성경이 진정으로 말하려고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주기만 하면 된다.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라 : 하나님이 노아에게 시키려고 한 일을 노아는 어떻게 알았는가? 영화에서 인류가 어떻게 묘사되어 있는가? 영화에서는 어떤 이유로 세상에 홍수가 왔다고 하는가? 노아가 방주를 지은 목적은 무엇인가? 이 영화에서 무엇이 정말 이상하게 보이는가? 어떤 배역이 당신과 일치한다고 생각하는가? 그 이유는?

또한, 당신은 사람들에게, 그 영화는 기독교인인 당신을 거슬리는 방식으로 하나님의 말씀과 하나님의 성품을 왜곡하고 있다는 것을 당신이 신뢰하는 사람들로부터 들었기 때문에, 그 영화를 보지 않기로 했다고 말할 수 있다. 이것은 당신이 하나님에 대한 당신의 믿음에 높은 가치를 둔다는 강력한 간증이 될 수 있다.

다른 사람과 이런 토론을 할 때 당신의 성경을 펼쳐라. 하나님의 말씀을 당신의 권위로 설명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 두려워하지 말고 단순히 의견을 하나씩 논하라. 영화에서 하나님이 노아와 분명하게 의사소통하는 데에 실패했다는 것에 관해 말할 때나, 혹은 영화에서 동물이 사람보다 더 중요하다는 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을 지적할 때, 당신의 목표는 그 토론을 복음으로 이끌어가는 것임을 기억하라. 영화에서 제시된 죄와 의의 주제가 비록 왜곡되어 있더라도, 그것은 죄와 의와 자비에 관한 성경의 진실된 개념을 가리킬 수 있는 기회가 된다. 그 모든 것들이 당신과 대화를 나누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들이 죄인이며, 하나님은 거룩하시기 때문에 반드시 심판을 해야 하는데, 하나님은 그분의 자비를 받을 수 있는 길을 동시에 제공하셨다는 것을 알도록 돕는 통로가 되어야 한다.

예수 그리스도는 이 땅에 오셔서, 하나님 아버지께 대하여 완전한 순종의 삶을 사셨고, 기꺼이 그분의 목숨을 십자가상에서 인류의 대속물로 바치셨다. 그리고는 죽음에 승리하여 무덤에서 일어나셨다. 하나님을 거슬린 죄 때문에, 마땅히 죽어야 할 죄값을 예수님이 지불하셨다. 회개하는 믿음으로 우리가 그분에게 돌아서면,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 그 구원을 받을 수 있다. 노아가 하나님의 눈에서 은혜를 발견하고 방주에 타서 구원을 받은 것처럼, 우리는 그리스도를 우리의 구원의 방주로 바라볼 수 있다.

가서 이 좋은 소식을 할 수 있는 한 모든 사람에게 전하자!



Footnotes
1.'Darren Aronofsky Gets Biblical,” The New Yorker, March 10, 2014, http://www.newyorker.com/services/presscenter/2014/03/17/140317pr_press_release.


Noah Movie and Other Articles
Noah Movie Review: An Unbiblical Film
An Examination of Christian Entertainment Choices and the Movie Noah
What We Know of Noah and the Ark in the Bible
AiG and Ray Comfort on Noah and the Last Days


Ken Ham
The Noah Movie Is Disgusting and Evil—Paganism!
Don’t Be Taken in by the Noah Movie’s Promotion
Yet Another Hollywood Deception to Promote the Noah Movie
The Positives? Make Sure You Also Hear the Negatives!
Was Noah an Environmentalist?


*관련기사 : 영화 ‘노아’ 8~9점 받던 평점 5~6점 급락, 왜? (2014. 3. 24.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NewsStand/3/all/20140324/61943525/1

성경 속 하나님의 홍수 심판 소재 영화 노아,  ‘반기독적·상업주의’ 논란 (2014. 3. 25. 국민일보)
http://missionlife.kukinews.com/article/view.asp?gCode=0000&sCode=0000&arcid=0008166479&code=30401100

영화 ‘노아’를 바라보는 이민교회의 시각은 (2014. 4. 9. 기독일보)
http://www.christianitydaily.com/articles/78231/20140409/영화-노아-를-바라보는-이민교회의-시각은.htm?r=ny



번역 - 이종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noah-movie/detailed-review

출처 - AiG–U.S. 2014. 3. 29. 창조대구 소식지 135호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93

참고 : 3032|1455|1458|4610|4607|4490|4473|4235|4275|4198|5841|5429|5399|5260|5311|4535|4354|4352|3725|3596|5737|5721|5556|5527|5400|5307|720|721|5628|5594|5468|2851|5225|5065|5062|4982|4722|4302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