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Russell Grigg
2009-05-30

다윈 대 하나님

(Darwin vs. God)


       사람들이 세상에 관하여 혁명적인 개념을 갖게 하는데 가장 공이 크다고 널리 인정받는 그 사람은 하나님에 반대하는 많은 주장들을 했다. 여기에 몇 가지를 소개한다.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그 시대의 사람들이 널리 생각했던 ‘지적설계(intelligent design)’를 받아들이며 자랐다. 즉 윌리엄 페일리(William Paley)의 잘 알려진 논증으로서, 시계의 설계가 의미하는 것은 지적인 시계공이 있어야만 한다는 것이므로, 우주의 설계에 있어서도 지적인 창조자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다윈은 ”나는 페일리의 ‘자연신학(Natural Theology)’이라는 책보다 더 감탄했던 책은 없다고 생각한다. 전에 나는 그것을 거의 외울 수 있었다”고 기록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윈은 자연의 설계를 어떤 목적이나 다스리는 지성의 필요성 없이 설명하려고 시도하는 데에 그의 삶의 대부분을 보냈다. 67세 때에 그 자신을 불가지론자로 불렀다.

다윈은 창세기가 실제 역사(real history)라는 것을 부정했다. 그가 주장했듯이, 만약 모든 생물 종(種)들이 극도로 느린 진화의 과정에 의해 생겨났다면, 창세기에서는 하나님께서 갑작스런 명령에 의해 식물과 동물과 사람을 따로따로 창조하셨다고 가르치고 있으므로, 그것은 틀린 것이 된다. 그는 이렇게 썼다 :

”나는 지금까지(즉 1839년 1월, 그의 나이 29세 때에) 점차적으로, 바벨탑이나, 징조로서의 무지개 등등 세상에 관하여 구약성경에 나오는 역사가 명백히 거짓이라는 것과, 하나님이 복수심에 불타는 폭군의 감정을 가지고 계시다는 것으로부터, 그것을 더 이상 힌두(Hindoos; 원문대로)의 신성한 책 혹은 어떤 야만인들의 믿음보다 더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1. 다윈은 기독교에서 기적적인 것을 부정했다.

그는 ‘기독교의 근간이 되는 기적’에 관하여 이렇게 썼다 : ”우리가 자연의 확고한 법칙을 알면 알수록 기적을 더 믿을 수 없게 된다. 즉, 그 당시 사람들은 무지했고, 우리가 거의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경솔히 믿었고, 복음서들이 사건과 동시에 기록되었음이 증명될 수 없으며, 그것들이 중요한 많은 상세한 부분들에서 서로 다르므로 … 나는 점차적으로 기독교가 거룩한 계시라는 것을 불신하게 되었다.”
 
그러나 다윈의 논쟁은 철학적으로 결론 난 것이었다. 그는 자연에 관한 법칙이 확고하다고 알고 있었으므로, 모든 기적에 관한 기록이 틀리다고 추측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가 모든 기적에 관한 기록들이 틀렸다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을 경우에만 이것을 알 수 있었다. 따라서 그는 순환논리를 펼치고 있었다.
 
또한, 기적은 자연의 법칙을 깨뜨리는 것이 아니라, 자연의 법칙에 더해지는 것이라고 간주하는 것이 적절하다.


2. 다윈은 미래의 심판에 관한 성경적 교리에 분개했다.

그는 이렇게 썼다 : ”사실 나는 어떻게 사람들이 기독교가 사실이기를 바랄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왜냐하면, 만약 성경에 쓰여 있는 것을 사실로서 받아들인다면, 나의 아버지와 형제와 나의 친한 친구들 대부분이 포함되는 믿지 않는 사람들은 영원히 형벌을 받아야만 할 것이다. 이것은 가증한 교리이다.”
 
비평 : 사실상, 주 예수 그리스도로 하여금 죄 값을 대신하여 죽으시도록 보내심으로써(요 1:29), 하나님 아버지는 영원한 형벌을 피할 수 있는 길을 제공하셨다.
 
다윈은 또한 ‘분개적 주장(argument from outrage)’이라는 오류에 대신 의존함으로써, 왜 형벌이 불공평한지를 보여주지 못했다. 하지만 무한히 거룩하신 하나님을 거역하는 죄는 대단히 심각하다. 하나님의 완벽하신 공의로우심은, 유한한 죄인이 무한한 기간 동안 형벌을 받든지, 아니면 무한하신 대리자가 우리가 마땅히 받아야할 형벌을 대신 받아야만 하는 것이었다. 이것은 하나님이시자 인간이신 예수님 자신이 세상 죄를 지심으로 이루어졌다(사 53:6).


3. 다윈은 자연선택으로 말미암아 설계가 곳곳에 나타나게 되었다고 생각했다.

그는 이렇게 썼다 : ”이전에는 내게 매우 결정적으로 보였던 페일리의 주장과 같은, 자연 내의 설계에 관한 구식 주장은, 이제 자연선택의 법칙이 발견되었으므로 의미가 없게 되었다. 예를 들면, 마치 문짝의 경첩을 사람이 만들었듯이, 이매패류(bivalve) 조개의 아름다운 힌지(hinge)는 지적인 존재가 만들었음이 틀림없다고 더 이상 주장할 수 없다... 자연 내의 모든 것들은 일정한 법칙의 결과이다.”
 
비평 : 틀렸습니다, 찰스씨. 자연선택은 집단 내에서 ‘부적당한’ 개체를 도태시키는 것이다. 그것은 창조 때부터 이미 있었는데, 이전에 보이지 않던 유전자의 조합, 혹은 (유전자의 복제 실수가 유전되는) 돌연변이에 의해 손상을 입은 유전자를 드러나게 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단지 이미 존재하는 유전정보에만 작용을 할 뿐, 정말로 새로운 어떤 것을 저절로 생겨나게 하거나 혹은 설계할 수는 없다.


4. 다윈은 세상의 고통과 불행을 하나님이 없고 자연선택이 맞다는 증거라고 생각했다.

그는 많은 민감한 존재들이 ”때때로 너무나 고통을 당한다. 그러한 고통은 그 작용이 완전하지 않다는 점에서 자연선택의 믿음과 꽤 잘 들어맞다…”고 썼다. 그러나 그는 계속해서 이렇게 썼다. ”하나님은 우주를 창조하실 수 있는 분으로서 그렇게 전능하시고 그렇게 지식이 풍부한 존재라면, 그 분은 우리의 유한한 정신에는 전지전능하므로, 그의 자비가 무한하지 않을 것이라고 추정하는 건 우리의 오성과 맞지 않는다. 거의 무한한 시간에 걸쳐 수백만의 하등동물들이 고통을 겪는 것에 무슨 이득이 있겠는가?”
 
비평 : 다윈의 고통에 대한 관점은 1851년, 당시 10살이던 그의 딸 애니의 죽음으로 대단히 개인화되었다. 그 일은 ”도덕적이고 정당한 우주에 대한 다윈의 마지막 남은 믿음을 파괴했으며, 그의 기독교 신앙에 최종적인 조종을 울렸다.” 하지만 그 자신이 선호하던 이론에도 고통이 있었고, 핵심적인 부분으로서 죽음은 마찬가지로 위안이 아니었다.
 
하나님은 원래 완전한 세상을 창조하셨고, 거기에는 어떠한 죄악이나 고통이나 죽음도 없었다(창 1:29-31). 이 죄 없는 세상이 첫 번째 사람의 반역으로 망쳐졌고, 아담의 불순종이 세상에 죽음이라는 침입자를 가져왔다(창 2:17, 참고 3:19). 하지만, 지금은 주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상에서 죽으심으로, 우리 모두는 하나님과의 올바른 관계로 회복될 수 있으며, 그분과 함께 평화를 누릴 수 있다.
 
이 모든 것들은 수십억 년이라는 연대 개념과 타협하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보여준다. 오늘날 교회 내에서 다윈을 반대하는 많은 사람들이 ‘점진론적 창조론’과 매우 유사한 관점을 가지고 있는데, 그들은 하나님이 생물 종(種)들을 수십억 년에 걸쳐서 창조하셨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이 관점은 (사람의 탄생 이전에도 죽음이 있었고) 애니를 죽인 세균을 하나님이 아주 치명적인 병원균으로 창조하셨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이것은 죽음이 ‘마지막 원수’(고전 15:16)이며, ‘죄의 삯’(롬 6:23)이라는 성경적 가르침과 모순된다. 이 말씀은 하나님이 세균을 이로운 행위자(beneficial agent)로 창조하셨는데, 단지 아담의 타락 이후에 치명적으로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5. 다윈은 기독교인들의 내적 확신을 하나님에 대한 증거로 보는 것을 무시했다.

그는 이렇게 썼다 : ”그러나 힌두교도, 마호메트교도 및 다른 사람들도 한 분의 하나님이 존재한다거나, 혹은 많은 하나님들이 존재한다거나, 혹은 불교도들이 하나님이 없다고 말하거나, 각자가 자기의 편에서 같은 방식과 같은 설득력으로 주장할 지도 모른다. 또한 많은 야만족들은 우리가 하나님이라고 부르는 존재를 믿고 있는지 확실히 말할 수 없다. 사실상 그들은 영과 유령을 믿으며, 타일러(Tyler)와 스펜서(Herbert Spencer)가 보여주었듯이, 그러한 믿음이 어떻게 일어날 수 있는지 설명할 수 있다.”
 
비평 : 예수님께서 죽으셨다가 살아나셨다는 반박할 수 없는 역사적 증거가 뒷받침되지 않았다면, 초기 기독교인들의 내적 확신은 결코 생겨날 수 없었을 것이다.
 
이러한 증거가 없었다면, 1세기에 기독교가 사라지고 말았을 문화적 요인이 최소한 17개나 있다.


6. 다윈은 맹목적인 우연보다는 ‘제1 원인’이 보다 더 장엄한 개념이라는 것을 인정했지만, 그러면서도 ”가장 하등한 동물이 지녔던 그런 낮은 정신으로부터 발달…된 인간의 정신이 그런 웅장한 결론을 도출할 때 신뢰할 수 있을까?” 라고 썼다.

비평 : 이것은 회의론자들과 논쟁할 때 기억해야 할 성질의 것이다. 왜 우리가 그들 자신의 진화론적 가정 하에서 추정한 이론을, 그리고 그들의 회의론적 생각을 사실이라고 믿어야 하는가? 자연선택은 생존 가치(survival value)에서만 작용을 하는 것이지, 논리나 진리에는 작용하지 않는다. 그리고 우리는 이제 단백질들이 임의로 결합하여 생명체를 만들 확률이 제로라는 것을 알고 있다.


7. 다윈은 하나님을 믿는 것이 자녀들을 ‘끊임없이 가르친’ 결과라고 생각했다.

그는 이렇게 썼다. ”원숭이가 뱀에 대한 본능적인 두려움과 증오에서 벗어날 수 없듯이, 그들이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뿌리치기가 힘들 것이다.”
 
비평 : 하나님은 인간을 ”그분의 형상을 따라” 만드셨다. 그러므로 아이들이 하나님을 쉽게 믿는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심지어 여기에는 대부분의 어른들이 하나님을 창조주라고 생각하지 않는 일본과 같은 나라에서도, 되풀이하여 배우지 않은 어린이들도 포함된다.
 
다윈의 주장은 어떤 믿음의 원천을 추적하여 그것을 반증하려고 시도하는 오류인 발생론적 오류(genetic fallacy)를 범한다. 사람들은 잘못된 이유로 인해서도 옳은 일을 믿을 수 있다. 사람들이 기독교를 믿게 되는 이유는 창조와 부활의 진리와는 관계가 없을 수 있다.



결론

우리의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하며, 어떠한 사람도 하나님이 존재하는지 존재하지 않는지를 증명할 수는 없을 것이다(히 11:6). 만약 증명하려고 한다면 그는 하나님보다 더 뛰어난 존재가 되어야 할 것이다.
 
기독교인의 믿음은 비이성적이 아니며, 논리와 이치로 뒷받침된다 (롬 1:18-20, 벧전 3:15). 다윈은 논리적 오류를 범했으며, 하나님의 말씀과 자연에 나타내신 증거들을 무시하였으므로, 하나님을 반박하는 논쟁에서 실패했다.


*관련기사 : '성경·예수 안 믿어' 다윈 편지 첫 공개 (2015. 9. 12.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9/12/2015091200286.html

다윈의 편지 공개... '성서도 예수도 믿지 않는다'(2015. 9. 12. 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43522

'성경·예수 안 믿는다' 다윈 편지 경매에 나와 (2015. 9. 11.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9/11/0200000000AKR20150911071200091.HTML



번역 - 이종헌

링크 - ,

출처 - Creation magazine 31(2), March 200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635

참고 : 3591|4548|4542|4585|4549|4592|4505|4238|4146|4140|4039|3887|3077|3026|1897|2633|2445|161

Headlines
2009-04-06

다윈의 유전학적 곁눈가리개

(Darwin Had Genetic Blinders)


      2009. 3. 4일 - 다윈은 멘델(Mendel)과 동시대의 사람이었다. 그러면 왜 그는 유전에 대한 틀린 생각을 가지고 있었을까? 이 질문은 독일 쾰른대학(University of Cologne)의 조나단(Jonathan Howard)에 의해서 Science Daily(2009. 3. 4) 지에 게재되었다. 그의 논문은 다윈은 그 앞에 있는 증거들의 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던 철학적 곁눈가리개(philosophical blinders)를 쓰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 글의 제목은 ”왜 다윈은 멘델의 법칙(Mendel’s Laws)을 발견하지 못했는가?”이다. 양적변이(quantitative variation)는 다윈 이론의 핵심을 이루고 있었으며, 진화의 원료로서 양적변이에 대한 다윈의 몰두는 논리적으로 유전을 볼 수 없게 했다고 독일 쾰른대학의 조나단은 주장하였다. 그러나 그것은 멘델의 법칙을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 다윈의 이론은 불연속적 유전에 기초하고 있었다. 예를 들면, 다윈은 식물들에서 실시한 자신의 육종 실험에서 불연속적 변이(discontinuous variation)를 볼 수 있었다. 그의 책 ”같은 종의 식물에서 다른 형태의 꽃들(The Different Forms of Flowers on Plants of the Same Species)”에서, 다윈은 심지어 매우 뚜렷한 단위 형질들을 관측했으나, 그것의 중요성을 기각하였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왜냐하면 ”유전 법칙들은 너무도 복잡하였고 명확한 분석이 쉽지 않았으며, 오로지 양적 변이가 진화에 기여하고 있다는 그의 믿음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다윈은 그것을 논하지 않은 채로 남겨두었던 것이다. 반면에 다른 가정들을 가지고 있던 멘델은 이 관측이 한 주요한 발견의 열쇠임을 알아차렸다. ”다윈은 자신의 상자 안에 갇혀 있었다. 그래서 그는 유전 법칙을 깨달을 수 있는 불연속적 변이의 진정한 중요성을 볼 수 없었던 것이다.”
 
다윈의 곁눈가리개는 어디에서 왔는가? 조나단은 그 곁눈가리개는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이 제공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생물학에 대한 다윈의 견해는 1831-1836년의 비글호 항해 동안과 그 이후에 지질학자인 라이엘에 의해서 매우 큰 영향을 받고 있었다. 다윈의 초점은 생존에 유불리를 가져다 주는 작은 차이들이 장구한 시간 동안에 어떤 결과를 초래했을 것인가에 맞춰져 있었다.” 그 기사는 설명하였다. 자넷 브라운(Janet Browne)은 그녀가 쓴 다윈의 전기에서, 다윈을 작은 변화가 오랜 세월 축적될 수 있다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는 사람으로 묘사하고 있었다.(see 03/05/2004). 이러한 생각이 자연세계를 보는 그의 시각(지질학과 생물학)에 곁눈가리개를 쓰게 만들었다. 그뿐만이 아니었다. ”다윈은 환경적으로 결정된 변화들이 또한 유전될 수 있다는 부정확한 믿음으로부터 결코 자유롭지 못했다”고 Science Daily 지는 말했다. 이러한 잘못은 ”양적 특성들, 키, 몸무게 등이 환경적 영향들에 의해서 강하게 영향을 받는다는 그의 또 다른 초점의 희생물이었다”는 것이다.    

그 기사는 다윈보다 멘델을 훨씬 더 칭찬하고 있었다. ”멘델은 생물학을 매우 잘 이해하고 있었다. 물리학, 통계학, 확률론에 대한 그의 이해는 다윈 보다 훨씬 더 우월하고 깊었다.” 그 기사는 생물학 저널(Journal of Biology)에 게재된 조나단 호워드의 논문을[1] 참고문헌으로 하고 있었다.


[1] Howard et al., ”Why didn’t Darwin discover Mendel’s laws?” Journal of Biology, 2009; 8 (2): 15 DOI: 10.1186/jbiol123.



이것은 주목할 만한 기사이다. 이것은 어떻게 과학자가 그의 고정된 세계관에 의해서 관측 자료들을 통과시킬 때, 그의 코앞에 있는 사실에 눈 멀을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하나의 사례연구가 되고 있다. 다윈은 찰스 라이엘의 책(‘지질학의 원리’)으로부터 왜곡된 상이 맺히는 안경을 쓰게 되었다. 그리고 그의 삶 내내 이 안경을 쓰고 있었다. 그 안경은 다윈으로 하여금 모든 것들은 장구한 세월동안 작은 변이들의 느리고 점진적인 축적으로 생겨났다고 바라보게 만들었다. 그 안경은 이후 세대의 추종자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그리고 그 안경은 새로운 유행이 되었고, 수많은 사람들이 쓰게 되었다. 진화 생물학자들은 환경적인 변화가 유전될 수 있다는 잘못된 가정을 계속하였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을 이러한 가정들에 적응되었다. (이 이론에 적응되지 않은 사람들은 과학계에서 제거되었다. 그러나 그 어느 누구도 이러한 신-라마르크설에 의해 새로운 유전정보(new genetic information)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사람은 없다).          

현대 진화론자들은 이 모든 것들이 해결되었다고 헛기침을 하며 선포하고 있다. 그들은 다윈이 몇몇 실수를 범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이 행성에서 가장 위대하고 훌륭했던 과학자인 다윈의 약간의 실수들은 1940년대의 신다윈주의자들에 의해서 모두 완전히 통합되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긴 수염을 가진 새로운 우상 찰스 다윈을 비판하는 것은 악(evil)이 되었다.

”이제 우리 진화 생물학자들은 어떠한 곁눈가리개도 쓰고 있지 않다. 진화는 매우 확실하다. 모든 것이 분명히 밝혀졌다. 창조론자들은 과학을 모르는 무식한 사람들이다. 우리는 어떠한 편견도 가지고 있지 않다. 우리는 과학자이다. 우리는 더 이상 곁눈가리개를 쓰고 있지 않다.” (그들은 곁눈가리개가 필요하지 않다. 그들의 눈에 융합되어 붙어버렸기 때문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3.htm#20090304a 

출처 - CEH, 2009. 3. 4.

구분 - 3

엣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585

참고 : 4548|3026|670|162|4481|4023|695|3652|4549|4547|4061|4581|4569|4582|4224|4306|4300|4178|4541

Paul James-Griffiths
2009-03-30

진화론 : 고대의 이교도 개념

(Evolution : an ancient pagan idea)


      대학에서 고대 역사를 공부하는 동안에, 나는 기원에 관한 이교도의 신앙을 접하게 되었다. 그것을 공부하면서 나는 처음으로 진화론과 우주에 주어진 막대한 나이에 의심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나중에 수년간의 과학적 탐구 후에, 나는 마침내 자연주의와 성경적 기독교 믿음을 조화시키려 시도했던 자유주의적 이해로부터 탈피하게 되었다.  


그리스 사람들

BC 600 ~ BC 100 경에 살았던 그리스 철학자들의 작품을 읽었을 때, 나는 다윈이나 현대적 가정들이 있기 오래 전부터 초기 형태의 진화론과 막대한 연대 개념이 존재하고 있었음을 발견하고서 놀랐다. 아낙시만드로스(Anaximander, c. 610-546 BC)의 단편에서는 ”인간은 원래 다른 종류의 동물, 즉 물고기를 닮았다”고 가르치고 있었다.[1] 데모크리토스(Democritus, c. 460-370 BC)와 같은 사람은 ”원시인이 처음에는 ‘혼란스럽고’, ‘이해할 수 없는’ 소리로 말을 하기 시작했지만 ‘점차적으로 낱말들을 똑똑히 발음’했다”고 가르쳤다.[2] 에피쿠로스(Epicurus, 341-270 BC)는 우주는 원자의 우연한 운동으로 생겨났으므로, 하나님이나 신들은 필요 없다고 가르쳤다.[3]
 
그들 이후에, 로마의 자연주의자인 원로원 의원 플리니(Pliny the Elder, AD 23-79)는 이렇게 말했다 : ”… 우리는 우연의 지배를 너무나 잘 받기 때문에 ‘우연’ 그 자체가 하나님의 자리를 차지한다. 그러므로 우연은 하나님이 불확실하다는 것을 증명해 준다.”[4]
 
우주의 엄청난 나이와 관련하여, 플라톤과 많은 그리스 철학자들은 현재의 이 우주가 수백 만 년 전에 출현했다는 관점을 가지고 있었다. 락탄티우스(Lactantius)는 AD 4세기에 이런 글을 썼다 :

”플라톤과 다른 많은 철학자들은, 모든 사물들의 기원과, 세상이 만들어진 최초의 시기에 관해 무지하였기 때문에, 세상의 이 아름다운 배열이 완성된 이후로 수천 시대가 흘렀다고 말했다…” (여기서 한 시대는 1,000년을 말한다.)[5]



이집트인, 바빌로니아인, 힌두인

그리스인들은 이러한 사상의 일부를 바빌로니아인과 이집트인과 힌두인으로부터 빌려왔는데, 그들의 철학은 수세기 이전부터 시작되었다. 예를 들면, 힌두 사상 중에 이런 것이 있다. 브라만(우주)은 씨앗처럼 저절로 자연적으로 진화한 다음, 약 43억 년 전에 팽창해서 현재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만들었다.[6] 이들 힌두인들은 재탄생과 멸망과 휴면의 주기를 가진 영원한 우주를 믿었는데, 이것은 ‘칼파스(kalpas)’라고 하는 것으로, 진동 빅뱅이론과 다소 비슷하다. 또한 힌두의 ‘바가바드 기타(Bhagavad Gita)’에 보면 크리쉬나(Krishna) 신은 ”나는 모든 생물이 진화한 원천이다”라고 말했다고 적혀있다.[7]

일부 바빌로니아인들은 자기들이 점토판 위에 천문학이 기록된 명각을 730,000년 동안 가지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베로수스(Berosus)와 같은 사람들은 그 명각이 490,000년 되었다고 주장했다.[4] 이집트인들은 그들이 100,000년 이상 전부터 천문학을 이해했다고 주장했다.[8]

초대 기독교회의 교부들은 지구의 나이 혹은 문명의 나이에 대해 이교도들과 끊임없이 논쟁해 왔다. 그들은 이구동성으로, 그들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6,000년보다 이전에 하나님이 지구를 창조하셨다고 했다.[9] 예를 들면, 가장 영향력 있었던 사람 중의 하나인 아우구스티누스(Augustine, AD 354-430)는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인 ‘하나님의 도시(City of God)’에서, 한 장 전체를 ‘세상의 과거에 대해 수만 년을 지정한 역사의 허구성에 대하여’라는 제목으로 썼는데, 거기서 이렇게 말했다:

”그렇다면, 인류의 특징과 기원에 대해 말할 때 자신들이 말하는 바를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의 추측을 빼버리자. … 그들 역시 역사가 수만 년이 넘는다고 공언하는 고도로 거짓된 문서에 속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성경을 가지고 계산해 보면 아직 6000년도 지나지 않았다.”[9, 10]

안디옥의 감독이었던 테오필루스(Theophilus, AD 115-181)는, 플라톤이 대홍수와 그의 시대 사이에 2억년의 기간이 있다고 했고, 이집트인 아폴로니우스(Apollonius)는 창조 이후로 최소한 155,625년이 지났다고 주장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교도의 긴 시대 문제에 관하여 이교도 행정장관이었던 아우톨리코스(Autolycus)에게 변증하는 글을 썼다.[11]
 
고대의 이교도들은 점성학을 진짜 과학으로 여겼기 때문에 그것을 통하여 막대한 나이를 계산했을지도 모른다. 율리우스 아프리카누스(Julius Africanus, AD 200-245)는 이렇게 썼다 :

”실로 자기들 역사가 오래되었다는 것을 자부하는 이집트인들은 점성가들의 손에 의하여 순환(cycles) 및 수만 년과 같은 그런 종류의 설명을 생각해냈다.…”[12]


현대의 이교도들?

오늘날의 과학자들은 막대한 나이를 ‘증명하기’ 위하여 훨씬 더 복잡한 ‘연대측정’ 방법, 예를 들면, 방사성 동위원소 연대측정법과 같은 것을 이용한다. 그러나 Creation 지에서 종종 보여주었듯이, 이 방법들은 시간의 측정치가 아니라, 방사성 붕괴 산물과 같은 것의 측정치에 대한 해석일 뿐이며, 그러한 해석은 잘못된 가정들에 근거하고 있다.[13]
 
보다 최근에, 과학자들은 확률적으로 0에 가까운 자발적인 진화가 실제로 일어났다고 가정하고서, 어떻게 해서 생명체가 지구에 나타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새로운’ 이론을 생각해 내고 있다. (왓슨(James Watson), 윌킨스(Maurice Wilkins)와 함께) DNA 구조의 공동 발견자인 고 프란시스 크릭(Francis Crick)은, 지구상에 생명체를 있게 한 것은 하나님이 아니라 외계인이라고 믿게 되었다.[14] 이교도의 신들이 맹렬하게 외쳐지고 있는 것이다!

보다 최근에 Scientific American 지에 막스 테그마(Max Tegma)가 쓴 기사에서와 같이 ‘다중 우주’ 혹은 ‘평행 우주’ 이론 등에 관하여 많은 추측들이 이루어지고 있다.[15, 16] 공상과학 영화인 매트릭스(Matrix)에서와 같이 요사이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으므로, 이런 환상은 꽤 유용하다! 하지만 그러한 개념은 고대의 것이다. 아우구스티누스는 AD 430년에 그것에 대해 불평하며 이렇게 말했었다 :

”또 다시, 이 세상이 영원하지 않다고 생각하면서도, 이 세상은 유일한 세상이 아니라 수많은 세상들이 있다고 하거나, 혹은 실제로 이 세상이 유일한 세상이기는 한데 이 세상이 죽으면 일정 기간 후에 또 다시 태어나며, 이런 것이 수없이 반복된다는 의견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17]

솔로몬은 약 3,000년 전에 이렇게 썼다 : ”해 아래에는 새 것이 없나니 무엇을 가리켜 이르기를 보라 ‘이것이 새 것이라’ 할 것이 있으랴 우리가 있기 오래 전 세대들에도 이미 있었느니라 이전 세대들이 기억됨이 없으니 장래 세대도 그 후 세대들과 함께 기억됨이 없으리라” (전도서 1:9-11).
 
우리는 예수님이 부활하신 후 단지 약 150년 후에 테오필루스가 아우톨리코스에게 한 다음의 말을 명심해야만 한다 :

”내 말의 목적은 단순히 많은 말을 내뱉는데 있지 않고, 세상이 만들어진 이후 몇 년이 지났는가 하는 문제에 대해 빛을 던져주고, 이들 저자들의 헛수고와 실없는 말들을 비난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수많은 세월이 지났다고 확신하면서 플라톤이 말했듯이, 대홍수 이후로 지금까지 2만 곱하기 만년이 지나지도 않았고, 앞에서 이미 언급했듯이 이집트인 아폴로니우스가 제시한 것처럼 10,375년의 15배가 지나지도 않았습니다. 또한 피타고라스와 나머지 사람들이 꿈꾸듯이, 세상은 창조되지 않은 것도 아니고, 모든 사물들이 저절로 생겨나지도 않았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모든 것들은 창조되어서 그것을 만드신 하나님의 섭리에 지배를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진리에 순종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시간과 시대의 전체 과정이 분명하게 계산됩니다.”[11]
 
”세상의 창조로부터 대홍수까지는 2242년이고 … 세상의 창조로부터 모든 햇수를 합치면 5698년이 되며, 우수리로 몇 달과 며칠이 있습니다.” [18, 19] 

 

References and notes

[1] Barnes, J., Early Greek Philosophy, Penguin Books, London, England, p. 72, 1987. Return to text.
[2] Cartledge, P., Democritus, Phoenix, London, England, pp. 20–21, 1998. Return to text.
[3] The Epicurus Reader: Selected Writings and Testimonia, translated and edited by Brad Inwood and L.P. Gerson, introduction by D.S. Hutchinson, Hackett Publishing Company, 1994. Return to text.
[4] Pliny the Elder, Natural history, translated with an introduction and notes by John F. Healy, Penguin Books, London, England, p. 13, 1991. Return to text.
[5] Lactantius, The Divine Institutes 7:14, Of the first and last times of the world, <www.ccel.org/ccel/schaff/anf07.iii.ii.vii.xiv.html>. Return to text.
[6] From The Mundaka Upanishad, Understanding Hinduism, pp. 5–9, <www.hinduism.org.za/creation.htm>. Return to text.
[7] The Bhagavad Gita, translation and introduction by Eknath Easwaran, Penguin, Arkana, p. 142, 1985. Return to text.
[8] Augustine of Hippo, City of God 18:40, About the most mendacious vanity of the Egyptians, in which they ascribe to their science an antiquity of a hundred thousand years, AD>410, <www.ccel.org/ccel/schaff/npnf102.iv.XVIII.40.html>. Return to text.
[9] These figures are based on the Greek Septuagint translation (ca. 250 BC), while our English Bibles are mainly translated from the standard Hebrew (Masoretic) text. Dr Pete Williams shows why the Masoretic Text is likely to be closer to the original Hebrew in ‘Some remarks preliminary to a Biblical chronology’, Journal of Creation 12(1):98–106, 1998; . Return to text.
[10] Augustine, ref. 8, 12:10, <www.ccel.org/ccel/schaff/npnf102.iv.XII.10.html>. Return to text.
[11] Theophilus, To Autolycus 3:26, Contrast between Hebrew and Greek Writings, AD 181, <www.ccel.org/ccel/schaff/anf02.iv.ii.iii.xxvi.html>. Return to text.
[12] The Extant Fragments of the Five Books of the Chronography of Julius Africanus 3(1), On the mythical chronology of the Egyptians and Chaldeans, <www.ccel.org/ccel/schaff/anf06.v.v.i.html>. Return to text.
[13] Walker, T., The way it really is: little-known facts about radiometric dating, Creation 24(4):20–23, 2002; Radiometric Dating Q&A . Return to text.
[14] Bates, G., Designed by aliens? Discoverers of DNA’s structure attack Christianity, Creation 25(4):54–55, 2003; . Return to text.
[15] Tegmark, M., Parallel Universes, Scientific American 288(5):31–41, May 2003. Return to text.
[16] But it is unscientific and special pleading. See Sarfati, J., Multiverses: Parallel Universes, in: Refuting Compromise, pp. 187–189, Master Books, Arkansas, USA, 2004. Return to text.
[17] Augustine, ref. 8, 12:11, Of those who suppose that this world indeed is not eternal, but that either there are numberless worlds, or that one and the same world is perpetually resolved into its elements, and renewed at the conclusion of fixed cycles, <www.ccel.org/ccel/schaff/npnf102.iv.XII.11.html>. Return to text.
[18] Theophilus, ref. 11, 3:28, Leading chronological epochs, <www.ccel.org/ccel/schaff/anf02.iv.ii.iii.xxviii.html>. Return to text.
[19] An exact date for the age of the Universe cannot be ascertained, but we know from Scripture that it is somewhat less than 7,000 years—see Freeman, T.R., The Genesis 5 and 11 fluidity question, Journal of Creation 19(2):83–90, 2005; Sarfati, J., Biblical chronogenealogies, Journal of Creation 17(3):14–18,2003. Return to text.



번역 - 이종헌

링크 - http://creation.com/evolution-ancient-pagan-idea

출처 - Creation ex nihilo, vol. 30, No. 4(7)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579

참고 : 4077|4487|2302|2304|1940|1922|3365|4428|4429|4196|2662|2663|3382|3735|2860|386|2741|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485|3890|3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56|6501|6096|5459

Frank Sherwin
2008-10-01

왜 우리가 사과해야 하는가? 

: 영국성공회는 다윈에게 사과하였다. 

(WHY Should We Apologize?)


       슬프게도 개신교의 한 커다란 종파인 영국성공회(Church of England)가 무기물-사람으로의 진화 철학을 더 일찍 받아들이지 못했음을 찰스 다윈(Charles Darwin)에게 사과하였다.[1] 말콤 브라운(Rev. Dr. Malcolm Brown) 박사에 의해서 작성된 성명서는 영국성공회 웹사이트에 게시되었고, 다음과 같은 부분을 포함하고 있었다. ”찰스 다윈 탄생 200주년을 맞이하여, 영국성공회는 당신을 오해한 것에 대해서, 우리의 최초의 대응이 잘못되었다는 것에 대해서, 그리고 아직도 다른 사람들에게 당신을 오해하도록 한 것에 대해서 사과를 드립니다.”[2] 이 발표는 생물학 등 자연과학의 수많은 발견들이 진화 과학자들을 곤경에 빠뜨리고 있는 시점에 나온 것이다. 실제로 창조과학은 과학과 성경이 장갑과 손처럼 정확히 맞아 떨어진다는 것을 되풀이하여 보여주고 있다.[3]


아이러니하게도, 부끄러워하는 모습으로 손을 비비꼬며 크리스천들에게 사과하라는 그들의 요구는, 오스트리아에서 진화 메커니즘의 결여를 설명해보려는, 그래서 진화론의 위기를 극복해보려는 선도적 진화 과학자들 그룹(‘Altenberg 16’로서 알려진)의 회합과 동시에 일어나고 있었다.[4] 확실히, 진화론에 대한 불신은 지난 10여년 동안의 폭발적인 생화학적 정보들에 의해서 기름 부어졌다. 생화학적 연구들은 우리의 수조 개의 세포들은 고도로 정밀하고 복잡한 수많은 기계들을 가지고 있음이 밝혀내었다. ”어떤 효소는 글자 그대로 기계들처럼, 스프링, 레버, 심지어 회전하는 접합부 등을 가진 채로 고도로 복잡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었다.”고 한 생물학자는 보고하였다.[5] 신다윈주의자들은 그들의 자연주의적 진화론적 세계관을 고수하면서, 그러한 모든 기계들은 최초에 기계들을 만든 기술자가 있었음에 틀림없다는 명백한 추론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그들은 자연적으로 우연히 저절로 존재하게 된 그 어떠한 기계도 관측된 적이 없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 이들 작은 단백질 기계들이 어떻게든 진화된 것이라고 고집스럽게 주장하고 있다. 


DNA 연구는 세속적 연구자들을 지속적으로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한 연구팀은 DNA는 ”...완벽한 조각가의 작품인 것처럼 보인다”[6]라고 외치고 있었다. 노벨상 수상자였던 고 프란시스 크릭(Francis Crick)은 그의 동료들에게 말했다 : ”생물학자들은 그들이 보는 것들은 설계되지 않은, 진화된 것들이라는 것을 지속적으로 명심해야 한다.”[7] 그러나 신다윈주의자였던 개릿 하딘(Garret Hardin)까지도, ”자연은 그 자체가 진화론에 도전하고 있다”[8]고 말했었다.


알려지지 않은 시기에, 알려지지 않은 환경에서, 알려지지 않은 화학물질들이, 알려지지 않은 과정들에 의해서, 알려지지 않은 방법으로 함께 모여, 우연히 생명체가 만들어졌다는 진화 이야기를 성경을 믿는 크리스천들이 거부했다는 것이 사과해야할 일인가? 그리고 진화 과학자들 스스로도 다음과 같은 것들을 인정하고 있지 않은가? :

▶ ”동물들의 기원은 생명의 기원 그 자체만큼이나 거의 미스터리하다.”[9]

▶ 인간의 진화는 ”많은 논란이 있고, 여전히 많은 것들이 알려져 있지 않은 주제이다.”[10]

▶ ”인간 고생물학(human paleontology, 고인류학)은 항상(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으로 보이는) 데이터(과학적 증거)가 부족한 분야이다.” [11]

ICR(그리고 한국창조과학회)은 다윈에 대해 사과하지 않을 것이다. 성경은 분명히 하나님이 동식물들을 그 종류대로 창조하셨으며(창세기 1장),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게 되나니”(롬 1:20)라고 말씀하고 계시기 때문이다. 우리는 계속하여 크리스천들이 기초가 흔들리고 있는 신다윈주의에 도전하고, 태초에 계셨고, 인류의 기원, 목적, 운명에 대한 진정한 기록을 제공해주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최고의 가치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아줄 것이다.

 


References

[1] Wynne-Jones, J. Charles Darwin to receive apology from the Church of England for rejecting evolution. The London Telegraph. Posted on www.telegraph.co.uk September 14, 2008, accessed September 19, 2008.
[2] Brown, M. Good religion needs good science. Posted on the Church of England website September 12, 2008, accessed September 19, 2008.
[3] Sherwin, F. 2007. Scientific Discoveries Continue to Erode Darwinism. Acts & Facts. 36 (30).
[4] Mazur, S. The Altenberg 16: Will the Real Theory of Evolution Please Stand Up?, an E-book in 6 Parts. Part 1 - Chapters 1, 2 & 3 published on www.scoop.co.nz July 6, 2008.
[5] Block, S. M. 1997. Real Engines of Creation. Nature. 386 (1997): 217
[6] Marino, M. Investigator seeks to uncover roots of DNA’s ”sweet” secret. The Reporter. Posted on www.mc.vanderbilt.edu September 29, 2006, accessed September 19, 2008.
[7] Crick, F. 1988. What Mad Pursuit: a Personal View of Scientific Discovery. New York: Basic Books, 138.
[8] Hardin, G., ed. 1968. 39 Steps to Biology, readings from Scientific American. San Francisco: W.H. Freeman & Co., 104
[9] Donoghue, P. C. 2007. Palaeontology: Embryonic identity crisis. Nature. 445: 155.  
[10] Colbert, E. 2001. Colbert’s Evolution of the Vertebrates. New York: Wiley-Liss, 348.
[11] Trefil, J. 1996. The Edge of the Uknown: 101 Things You Don’t Know about Science and No One Else Does Either. Boston: Houghton Mifflin Company, 276.

* Mr. Sherwin is Senior Science Lecturer.

 


*참조 1 : 영국 성공회. 다윈에 공개 사과 (2008. 9. 15. 매일경제)
http://news.mk.co.kr/outside/view.php?year=2008&no=565458

‘진화론 거부’ 영국성공회 '다윈과 화해를” (2008. 9. 16. 동아일보)
http://www.donga.com/fbin/moeum?n=inter$f_707&a=v&l=0&id=200809160126

 

*참조 2 : Anglican Official Says Church Should Apologize to Darwin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9.htm#20080914b

Church of England apologises to Darwin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6048/

Voting with their feet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709/

Church of England apologises to Darwin
http://creation.com/church-of-england-apologises-to-charles-darwi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4135/

출처 - ICR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411

참고 : 3887|3808|2445|4249|4238|3586|2359|3800|2334|3242|3241|3244|3164|2314|2039|85|540|3035|1784|3591|192|2579|2114|659|3771|3688|696|551|1912|1914|2527|2535|3391|2531|2443|3107|3679|2706|2235|548|2346|2412|2332|2566|653|3682|3812|3249|2797|2330|3055|3077|3026|4140|4069|4039|3216|3949|4345

AiG News
2008-04-24

벤 스타인의 “추방: 허용되지 않는 지성” 

: 진화론을 고발한 영화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Ken Ham says: “I’m Excited about Expelled!”)


     당신은 진화론의 문제점들을 지적한 영화 벤 스타인(Ben Stein)의 ”추방 : 허용되지 않는 지성(Expelled - No Intelligence Allowed)”이 극장가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는 소식을 읽어보았는가? 아니, 벌써 그것을 보았다고?

켄 햄(Ken Ham)은 AiG 후원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어제(2008년 4월 18일) 개봉한(미국 1천개 이상의 극장에서) 다큐멘터리 영화 ”추방 : 허용되지 않는 지성”을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부탁하였다 :  

나는 영화 '추방”의 시사회에 두 번 참석했었다. 나는 그 영화를 다시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그 영화는 정말로 멋지다. 그 영화는 골수 진화론자들이 진화론을 받아들이지 않은 사람들을 어떻게 핍박하고 있는지를 폭로하고 있다. 그 영화는 '진화론 경찰(evolution police)”에 의해서 그들의 경력이 파멸된 과학자들과 사람들의 사례를 제시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익살스러운 장면들을 삽입하여, 유머스럽게 그 과정을 전하고 있다. 재치있는 주인공(배우 벤 스타인)에게 감사를 드린다.   

그 영화는 성경적 창조론이나 우리의 창조주를 특별히 홍보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주목하는 것은 중요하다. 그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진화론은 과학의 가면을 쓴 교리(dogma)라는 압도적인 증거들이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진화론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 학문적 자유를 억압하고 있다는 것이다.

당신은 서점으로부터 그 영화에 대한 내용(full review of the film)를 읽을 수 있고, a Movie Outreach Kit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이 영화의 공식 웹사이트인 Expelled websitetheater locator를 방문해 보라. 당신은 또한 WingClips.com에서 영화의 몇몇 장면들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켄 햄이 말했던 것처럼, ”영화에 대한 당신의 지지는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지적설계에 관한 강력한 증거를 볼 수 있게 할 것이고, 학문적 자유(academic freedom)가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강탈당했다는 것을 알게 할 것이다”

(*이 영화가 한국에서도 개봉되기를 소망해 봅니다.)

(*한국어로 번역되어 DVD로 볼 수 있습니다).   

 


*참조 : 'Expelled - No Intelligence Allowed” 예고편 보기
http://www.expelledthemovie.com/playground.php

<추방 ; 허용되지 않은 지성> : 4월 셋째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9위 (2008. 4. 21. 프레시안)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60080421144654

Dr. Dawkins, Tear down This Wall! : A review of the new documentary Expelled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8/04/18/dr-dawkins-tear-down-this-wall
Expelled Review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am/v3/n2/expelled-review

Expelled Movie Action Kit
http://www.answersingenesis.org/PublicStore/product/Expelled-Movie-Action-Kit,5689,241.aspx

Expelled: No Intelligence Allowed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7/12/17/expelled-the-movie

Expelled Surges in the Blogosphere (Headlines, 2008. 3. 29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3.htm#20080329a

Expelled: Battle of the Reviews  (Headlines, 2008. 4. 7)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4.htm#20080407a

Darwinist Intolerance Continues Unabated after Expelled  (Headlines, 2008. 5. 12)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5.htm#20080512a

Expel the Creationists (Headlines, 2008. 12. 16)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2.htm#20081216b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8/04/19/news-to-note-04192008

출처 - AiG News, 2008. 4. 1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49

참고 :

Headlines
2008-04-14

다윈 진영 내의 반란 (Revolt in the Darwin Camp)


      사소한 논쟁만이 이루어진 채, 신다윈주의적 종합이론(Neo-Darwinian Synthesis, 무작위적인 유전적 돌연변이들에 작용한 자연선택)이 1930년대 이래 진화론을 주도해 왔다. 이제 진화론자들의 이번 여름 학회에서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의 탁월성에 대한 비판이 주된 논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수잔 마주르(Susan Mazur)는 Scoop Independent News 지(2008. 3. 4)에 기고한 글에서, 이 회의를 ”진화론의 우드스탁(Woodstock, 1969년 8월 미국 뉴욕시 교외에서 열렸던 록 페스티벌)”이라고 불렀다.

그것은 야스거스 농장(Yasgur’s Farm, 우드스탁 페스티발이 열렸던 곳)이 아니다. 2008년 7월 오스트리아의 알텐베르그(Altenberg)의 콘라드 로렌츠 연구소(Konrad Lorenz Institute)에서 일어날 일은 결단코 우드스탁에서 일어났었던 것보다 세상에 대해 훨씬 더 많은 것들을 변형시킬 것임을 약속한다. 그것은 대부분의 현역 생물학자들이 받아들이고 있고 오늘도 교실에서 가르쳐지고 있는 진화론이 우리의 존재를 설명하기에 부적절하다는 것을 인정하는 록 스타급 16명(그들을 ‘the Altenberg 16’ 이라고 부르겠다)의 생물학자들과 철학자들의 모임이다. 다윈의 진화론은 DNA 발견 이전의 이론으로, 몸체 구조의 형성에 대한 부족한 이론이고, '다른' 새로운 현상들과 조화되지 않는 이론이다. 그래서 찰스 다윈이 우리에게 제시했던 이론은, 70년 전에 먼지를 털어내고 ‘신다윈주의적 종합이론’으로 재포장되었고, 이제 ”증보판 진화론적 종합이론(Extended Evolutionary Synthesis)”으로 다시 태어나려고 하는 것처럼 보인다.  

마주르는 개인적으로 많은 진화론 논쟁자들과 인터뷰를 하였고, 그녀의 기사에 그들의 사진들을 실었다. 그들 중 어떤 이들은 낡은 이론(old theory)에 집착하기로 결정하였다. 그들은 이것이 헛소동이라고 확신했다. 다른 사람들은 그들의 경력에 위험을 무릅쓰고 다양한 정도로 전통적 신념에 도전했다. 그들의 도전을 기꺼이 공개적으로 하려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그리고 몇몇 사람들은 파문(제명)을 두려워하였다. 예컨대 스탠리 살테(Stanley Salthe)는 그의 견해가 주류 언론매체에서는 발표될 수 없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

오! 확실히 자연선택은 설명되어왔다. 그러나 흥미로운 점은 설령 자연선택이 개체 집단의 장기적 변화의 의미에서 진화와 관련이 있다고 입증된다 하더라도, 그것은 매우 드물다는 것이다. 요약하면 다윈주의자들의 진화론은 처음부터 끝까지 온통 설명할 수 없는 공상적 작품(unexplainable caprice)에 불과하다. 진화하는 것은 단지 무슨 일이 일어났었을 것이라는 가설의 진화뿐이다.

또 다른 진화론 비평가인 제리 포더(Jerry Fodor)는 (01/21/2008을 보라) ”점점 더 많은 생물학자들이 다윈의 중심이론은 수정할 수 없는 정도로 틀렸다고 보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런던 서평(London Review of Books)에서, 자연선택을 비판했던 ”돼지들은 왜 날개들을 가지고 있지 않는가?” 라는 제목의 그의 글은 상당한 후폭풍을 야기했기 때문에, 그는 증인보호 프로그램(Witness Protection Program)을 신청하여 피난을 했어야 했다고 마주르에게 농담을 했다. 그는 그렇게 공격을 당한 후, 분명히 마주르와 대화하기를 꺼려했다. 그는 마주르에게 ”사람들의 99.99%는 자연선택 이론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있다고 확신하지만, 그러한 글은 자연선택 이론을 공격하고 있기 때문에 언론 매체에는 보도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위대한 진화론을 포기하지 않고 있었다. 그는 진화를 설명할 수 있는 어떤 새로운 메커니즘이 나타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었다. 그러나 자연선택론자는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와 같은 말은 리차드 르원틴(Richard Lewontin)과 케빈 파디안(Kevin Padian) 같은 전통적인 다윈주의적 자연선택론자(Darwinian selectionists)들을 격노케 만들고 있었다. 파디안은 ”어떤 것에서는 토론이 없었다”고 항의하며 마주르의 전화에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스튜어트 카우프만(Stuart Kauffman)과 같은 다른 사람들은 다윈의 개념을 확장하고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었다. 예컨대 그는 다윈주의는 이미 그 자리에 존재했던 생명체로부터 시작하며, 생명의 기원을 설명하지는 못한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

자연선택을 대체할 가능성이 있는 이론은 무엇인가? 스튜어트 피바(Stuart Pivar)는 신체의 형성은 난자 세포막 구조의 파생물이라는 장난스러운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는 자연선택은 완전하거나 유익한 가설이 아니라고 비판하고 있었다. 즉 그것은 경험적 증거(empirical evidence)가 결여되어 있다는 것이다. 피바는 그의 생각을 게재하는 데에 어려움을 가지고 있는 또 하나의 이단아(maverick)이다.
 
진화론 진영에서의 급진주의(radicalism)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 닐스 엘드리지(Niles Eldredge)와 함께 1990년대에 자연선택설(또는 적응주의)을 비판했었던 타계한 스테판 제이 굴드(Stephen Jay Gould)에 대해 기술하고 있는 리처드 밀너(Richard Milner)의 말을 마주르는 인용했다. 밀너는 굴드를 ”신세대에게 다윈주의적 진화론을 연결해준 대중적 전달자였지만, 한편 개인적으로 그의 창의적이고 반항적인 생각은 그것을 넘어 새로운 개념을 추구했다.”라고 기술했다. 진화 역사의 대부분은 종의 안정성(stasis)을 (전이형태 화석의 부재) 보이고 있기 때문에, 엘드리지와 굴드는 생물 종들 사이에는 매우 빠른 진화적 도약이 있었다는 '단속평형설'을 주장했다. 그러나 그들의 이론은 완전히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 밀너는 계속했다. ”굴드는 자연선택을 주문(mantra)처럼 경솔히 사용했던 사람들과, 그리고 아무런 증거도 없이 ‘그랬을 것이다’라는 이야기들을 꾸며내고 있는 정신적으로 나태한 말쟁이들과 논쟁을 하였다. 한편 굴드의 비판가들은 단속평형설을 기능적 쇄신을 발생시킬 수 있는 메커니즘이 결핍되어있는 가설로 보았다.

리처드 르원틴과 같은 전통주의자들은 어떠한 새로운 확장된 이론도 필요치 않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단자들은 자신들의 명성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 그에게 자연선택을 증명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너는 살아남지 않았는가?”라고 너 자신에게 물어보는 것뿐이다. 이단아들이 알텐베르그에서 힘을 얻을지 말지 간에, 다윈 진영 내에 전쟁이 있는 것이 분명해 보인다. 그들이 동의하고 있는 유일한 것은 지적설계론이나 창조론은 나쁘고, 나쁘고, 나쁘다는 것이다. 지적설계 개념은 고려할 대상이 되지 못한다. 지적설계를 주장하는 Discovery Institute 블로그의 Evolution News and Views를 보라. 이들의 싸움을 밖에서 들여다보는 것은 재미가 있다. 이 기사는 진화론에 관한 ”어떠한 논쟁도 없다”고 말한 NCSE의 주장이 거짓임을 폭로하는 것이라고, 로버트 크로우더(Robert Crowther)는 쓰고 있었다. 그것은 또한 다윈주의에 대한 비판가는 누구라도 축출당할 위험이 있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2008년 7월 회의에서 발표될 논문들은 이미 제출되었고, 아이러니컬하게도 2009년도 다윈의 날에 발행될 것이다. 만약 신다윈주의(Neo-Darwinism)가 그렇게 문제점들이 많다면, 앞으로 합의된 새로운 이론이 출현할 것인가? 마주르가 발견한 것은 진화론의 문제점들 목록이요, 진화론이 희박한 이론임을 가리키는 예고적 발표인 것 같다. 크로우더가 관측했던 것은 ”패러다임의 변화는 진행 중”이라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이제 자신들의 내부 반대자들로부터도 신랄하게 공격당하고 있다. 우리는 다음과 같은 진화론자들의 말들 중 어떤 것도 말할 수 없었다 :

►  ”다윈의 중심이론은 수정할 수 없는 정도로 틀렸다.” (마주르가 포더의 글을 요약하여)

►  ”사람들의 99.99%는 자연선택 이론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고 있다” (포더)

► ”다윈주의자들의 진화론은 처음부터 끝까지 온통 설명할 수 없는 공상적 작품에 불과하다.” (살테)

► ”자기조직화(Self-organization)는 수많은 생물들을 만들어 내는 데에 있어서 거의 이해되지 않는 방식으로 자연선택과 혼합되고 있다.” (카우프만)

► ”우주생물학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 법칙들은 무엇인가?” (포더)

► ”자연선택은 경솔히 사용되는 주문(mantra)처럼, 그리고 아무런 증거도 없이 ‘그랬을 것이다’라는 이야기들로 꾸며져서 정신적으로 나태한 말쟁이들에 의해 사용되고 있다.” (굴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대중들에게 ”여러분 들으십시요! 여러분 들으십시요!”라고 알린 후에, 그들에게 마이크를 넘기는 것이다. 이리 와서 진화론의 비밀을 경청해 보라. 세상의 전문가들이 당신이 어디서 왔는지에 대해 말하는 것을 들어보라. 왜 그 어떤 이론도 공립학교에서 가르쳐져서는 안 되고, 오직 진화론만이 가르쳐져야 하는지 그 이유를 살펴보라. 다윈의 날(Darwin Day)이 왜 국제적인 공휴일이 되어야만 하는지 그 이유를 배워보라. 이제 우리는 ”논쟁점을 가르치라! (Teach the controversy!)” 라고 말할 수 있지 않을까?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3.htm#20080307a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8. 3. 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38

참고 : 3965|3827|3746|3109|2114|4154|4113|4173|3800|3856|3841|4146|4039|3919|3808|3887|3744|3736|3729|3679|3677|3606|3598|3586|3593|3591|3426|3391|3360|3341|3293|3262|3107|3059|3051|3012|2859|2748|2763|2752|2579|2504|2334|2125|2153|2067|2061|1912|1914|1907|736|730|729|657|658|659|696|653|654|551|328|201|202|45

Headlines
2008-03-27

다윈의 러닝메이트였던 알프레드 월리스 

(Wallace for Darwin Running Mate)


      다윈의 날(Darwin Day)은 다윈-월리스의 날(Darwin-Wallace Day)이라고 불려야하지 않겠는가? 어쨌든 알프레드 월리스(Alfred Russell Wallace, 1823~1913)는 많은 이유로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의 공동 발견자이다. 다윈과 월리스의 논문들은 <종의 기원>이 출판되기 1년 전인 1858년 린네 학회(Linnean Society)의 모임에서 읽혀졌었다. 어떤 사람들은 월리스를 공정하게 대우해주거나, 또는 정치적 용어로 최소한 그를 다윈의 러닝메이트(Darwin’s running mate)로 여겨 주기를 추구하고 있다.

Nature 지(2008. 2. 28)에 게재된 한 글에서[1], 베카로니(George W. Beccaloni)와 스미스(Vincent S. Smith)는 다윈의 날 기념축제에서 월리스의 역할이 경시되고 있다고 불평했다. 그들은 내년의 다윈 탄생 200주년을 ‘열광적으로 축하하기로(celebrated enthusiastically)’ 케빈 파디안(Kevin Padian)도 동의했기 때문에(02/11/2008), 이것이 위대한 다윈을 폄하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2009년은 또한 자연선택을 발견한 15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그들은 위대한 월리스를 축출하기 위한 장기적 기도(企圖)가 있어 왔다고 주장한다. 그것은 거의 고의적인 것 같다는 것이다 :

2008년도 다윈의 날 기념행사에서 월리스에 대한 관심의 부족은, 1913년 월리스의 서거 이래로 월리스의 업적이 다윈의 업적의 그늘에 가려져 왔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그의 성취는 최근 수십 년 동안 다윈의 산업에 도움을 주지 못한 것으로 인식되어 있다. 월리스는 그의 생전에 수여받은 수많은 영예(매달과 훈장)가 보여주는 바와 같이, 그 발견에 있어서 그의 역할은 동시대 사람들로부터 충분한 인정을 받았었다. 그 영예들에는 다윈-월리스 린네 금메달(린네 학회), 코플리 다윈 왕립 메달(왕립 학회), 공로훈장 등을 포함하고 있다. 그 시기는 아마도 생물학의 역사가 현대의 다윈 중심적 관점(darwinocentric view)으로 수정되는 시기였다.

알프레드 러셀 월리스 기념 기금(The Alfred Russell Wallace Memorial Fund)이라 부르는 웹사이트가 개설되었다. 스폰서들은 생물학 역사에 있어서 오늘날의 다윈 중심적 관점을 바로 잡아, 월리스가 더 많은 인정을 받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1] George W. Beccaloni and Vincent S. Smith, Correspondence, 'Celebrations for Darwin downplay Wallace's role,” Nature 451, 1050 (28 February 2008) | doi:10.1038/4511050d.



그렇다, 생물학 역사에 있어서 다윈 중심적 관점은 수정되어야 할 시기이다. 그러나 잘못 인도된 인종차별주의요 배교자인 이야기꾼 하나를 더 추가하는 것은 최근 수십 년 동안 다윈의 산업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짓이다.

월리스가 다윈이 받았던 언론의 각광을 받지 못했던 이유는 다음과 같다. 즉 (1) 그는 하층 계급 출신이었다. (2) 그는 심령술(spiritualism)에 심취했고, 몇 가지 다른 신비주의적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3) 그는 자연선택이 인간의 영혼과 이성과 도덕성들을 설명할 수 있다고는 믿지 않았다. 이 때문에 다윈은 그를 용납할 수 없었다. 월리스는 줄곧 자연주의(naturalism)를 완성하기 위한 길을 가지 않았기 때문에, 도킨스(Dawkin)를 지적 무지로 가득 찬 무신론자가 되도록 했던 위대한 이야기(Grand Tale)의 영광을 그는 소유할 수 없었던 것이다.

다윈은 월리스가 수년 동안 연구해왔던 동일한 자연선택 이론을 약술한 편지를 1858년에 보내왔을 때 망연자실하였다. 다윈은 월리스와의 합동 논문을 린네학회에서 같이 발표하지 않았는가? 그렇지 않았다. (아래 참조 자료를 보라)

자넷 브라운(Janet Browne)은 그녀의 훌륭한 저서인 찰스 다윈의 전기(biography) ‘Charles Darwin: The Power of Place’(Princeton, 2002)에서, 그것이 어떻게 다윈에게 각광을 받도록 보장하면서, 그를 비판으로부터 보호해 주기 위한 계략이었는지를 말하고 있다. 다윈의 엑스맨(X-Men) 친구들은 월리스가 우선권에 대하여 불평하지 못하도록, 그에게 충분한 압력을 가했다. 그리고 후에 그와 영예를 거의 나누지 않았다. 그리고 찰스 다윈을 자연선택 법칙(Law of Natural Selection)의 '진짜” 영웅으로 앉히기 위한 작업을 진행했다. 그것은 브라운이 찰리와 찰리(찰스 다윈과 찰스 라이엘)가 날조했던 계획을 부를 때 사용했던 말처럼 ”파렴치한 사기행위(audacious skulduggery)”였다. ”어떤 숙련된 매수자도 다윈의 이익을 높이기 위해 이보다 더 나은 계략을 꾸밀 순 없었다.”(p. 35). 그 사실에 대한 모든 것은 그녀의 책 제1장을 읽어 보라.

월리스 기금 사이트는 1913년 노인이었던 월리스의 말을 인용하고 있었다 : ”진리는 오직 고통과 환란을 통해서 이 세상에 태어난다. 그리고 모든 새로운 진리는 마지못해 받아들여진다. 새로운 진리 또는 심지어 낡은 진리라도 세상이 그것을 받아들이기 기대한다면 도전하라. 도전 없이 세상이 진리를 받아들일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은 기적을 바라는 것과 같은 것이다.” 

훌륭하다. 월리스와 다윈에게 도전해 보자. 질문 1 : 진리는 어떻게 진화하는가?


*참조 : 아래 관련자료 링크 1번 '다윈의 불법적인 발명품” 중에서

 

공명정대, 아니면 공포감?

알프레드 러셀 월리스(Alfred Russel Wallace; 1823-1913)는 말레이 군도에 있는 테마테 (Temate)에서 살고 있는 동안에, 독자적으로 진화 이론을 개발했다. 그 이론은 찰스 다윈의 이론과 거의 동일하였다.[1] 그는 1858년에 다윈에게 자연선택에 관한 필사본의 사본을 보냈다. 그 글의 제목은 'On the Tendency of Varieties to Depart Indefinitely from the Original Type'로 되어 있다. 그런데 그 글의 내용은 다윈의 진화 이론을 완벽하게 개관하고 있었다.[2]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과 조셉 후커(Joseph Hooker) 같은 다윈의 친구들은 당장에 월리스의 필사본과 출판되지 않은 다윈의 두 편의 초기 이론을 묶어서 1858년 7월 1일에 개최되는 런던의 린네학회(Linnean Society)의 차기 회합에서 발표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 회합은 완곡하게도 '합동 논문(joint paper)'의 발표회라고 명명됐다. 그러나 이 모든 조치는 월리스의 참석 없이 진행됐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그가 알지도 못하는 중에, 그리고 그의 허락도 받지 않고 진행됐었다. 사실상 월리스는 뉴기니 해안의 어느 섬에 있었던 것이다. 이 회합을 계기로 찰스 다윈은 서둘러 <종의 기원>을 탈고하고 이듬 해, 1859년 11월 24일에 출판했다. 소위 '합동 논문(joint paper)'은 다윈으로서는 공명정대하지 못한 처사였음은 물론, 차라리 월리스한테서 밀려날 것을 두려워한 공포감에서 저지른 처사였다고 보는 사람들이 없지 않다. 블랙맨드(Blackmand)는 ”최초로 완벽한 기원 이론과 자연선택에 의한 분화 이론을 쓴 사람은 다윈이 아니고 월리스이다. 그리고 그는 이 이론에 대한 발표의 우선권을 1858년에 강탈당했다.”[3] 라고 말하고 있다.

 

References and notes

1. Wallace had been thinking on the subject as early as 1845, and had published a rather general paper on it in the Annals and Magazine of National History, September 1855, See ref. 2, p.78.
2. Eiseley says, 'It was Darwin's unpublished conception down to the last detail, independently duplicated by a man sitting in a hut at the world's end.'  Eiseley, L., Alfred Russel Wallace, Scientific American 200(2): 80, February 1959.
3. Brackman, A., A delicate Arrangement : The Strange Case of Charles Darwin and Russel Wallace, Times Books, New York, p. xi, 1980.


*참조 : Which Evolution Should Be Taught? (Headlines, 2008. 12. 19)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2.htm#20081219a

Alfred Russel Wallace – ‘co-inventor’ of Darwinism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670/

진화론 원저작권자 앨프리드 월리스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63552&yy=201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3.htm#20080303a 

출처 - CEH, 2008. 3. 3.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21

참고 : 1907|134|3887|2445|3808|3591|3164|2334|3679|3744|3026|670|162|2633|2329|161|1897|2230

AiG News
2008-01-03

나는 문화적 크리스천이라고 도킨스는 말한다. 

(Dawkins : I’m a Cultural Christian)


       ”만들어진 신(The God Delusion)”과 ”이기적 유전자(The Selfish Gene)” 등과 같은 많은 진화론 책들의 저자이며, 열렬한 무신론자인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는 예수 그리스도를 거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자신을 ”문화적 크리스천(Cultural Christian)”으로 간주하고 있었다. (BBC News, 2007. 12. 10).

도킨스는 영국 BBC 방송의 ‘Have Your Say’ 에서, 크리스마스(Christmas)를 훼손하는 것을 찬성하는 사람들을 비난하는 마크 프리처드(Mark Pritchard) 하원의원의 논평에 대해서 반응하면서, 자신은 영국에서 기독교적 전통을 제거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크리스마스 캐롤을 부르는 것을 즐기고 있다는 것이다.

”나는 기독교적 전통을 중지시키는 것을 원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도킨스는 말했다. ”이곳은 역사적으로 기독교적 나라이다. 나의 여러 친구들이 자신들을 문화적 유태인(cultural Jews) 또는 문화적 무슬림(cultural Muslims)이라고 부르는 것과 같이, 나는 한 사람의 문화적 기독교인이다.” 그러한 기독교적 전통에 대한 위협은 라이벌 종교로부터 온 것이지, 무신론자들로부터 온 것이 아니라고 도킨스는 주장하였다.

기독교 믿음을 공격하는 그의 열정을 가지고 기독교 축제들을 공격하는 그의 말을 듣는 것보다, 이러한 말은 더 나은 것이 분명하다. 어린 시절 크리스마스와 같은 정겨운 기억들을 가지고 있는 많은 다른 무신론자들도 기독교적 행사들에 대해서 용납하고 있다. 그러나 심지어 크리스마스 캐롤을 포함하여 모든 종교적인 흔적들을 제거하고자 하는 일부 무신론자들도 있다. 도킨스는 아마도 무신론(atheism)이 근심걱정 없는 공존공영하는 철학으로서 그려지기를 원하고 있지만, 무신론은 기독교와 그 전통을 소멸시키고 추방시키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공격 무기로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또한 그의 무신론에도 불구하고 그가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는 도덕적 나침반(moral compass)이 그가 문화적 크리스천이라는 사실에 얼마나 많은 뿌리를 내리고 있을지 궁금하다. 자신은 문화적 크리스천이라고 말하지만, 슬프게도 그가 전파한 무신론적 믿음들은 영국이나 미국과 같은 기독교적 문화를 가지고 있지 않은 많은 다른 나라들에서, 도덕이라는 것은 시대에 따라 변하는 가치 없는 것이고, 사람은 진화한 동물에 불과하며, 치열한 생존경쟁을 통해 적자만이 살아남는다는 삭막한 사회를 만들고 있는 것이다.

  

*참조 : Was Dawkins Stumped?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712/

Dawkins and Eugenics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78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7/12/15/news-to-note-12152007

출처 - AiG News, 2007. 12. 15.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31

참고 : 3744|3729|1895|4068|2391|3262|3188|2938|3713|546|625|3593|3591|2359|2114|2706

ICR, News
2007-12-21

용감한 진화론 교사들이 올 해의 인물? 

(Brave Evolutionary Teachers: Person of the Year?)


      에모리 대학(Emory University)의 영장류 동물학 교수인 프란스 드 발(Frans de Waal)은 반대론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을 가르친 '용감한 생물학 교사들(the brave biology teachers)'을 타임 지(Time magazine)의 올해의 인물(Person of the Year)로 추천하였다. 2007. 11. 26일 이슈에서, 그는 ”진화론이 없다면, 생물학은 없다. 생물학이 없다면, 의학도 없다 (Without evolution, there is no biology; without biology, there is no medicine)”라고 주장하였다. 이러한 발언은 유명한 진화 생물학자였던 도브잔스키(Theodosius Dobzhansky)의 잘 알려진 글 ”생물학에서 진화론을 제거하면 남는 것이 없다 (The American Biology Teacher, March 1973)”가 생각나게 한다.


그러나 이들 진화론적 교사들이 그렇게도 용감히 견뎌내었다는 반대는 무엇이었는가? 미국의 정식 창조과학 단체들 중 어떤 단체도 대진화(macroevolution)라는 다윈의 이론(Darwin’s theory)을 공공학교의 교과서에서 완전히 삭제하라고 주장하지 않고 있다. 대신 창조론자들과 자유사상가들은 균형 잡힌 과학 커리큘럼을 요구하고 있다. 즉 과학 교과과정에 진화론이 가지는 심각한 과학적 결점과 문제점들을 포함시키자는 것이다. 또는 무신론적 기원론인 진화론과 함께 유신론적 기원론인 창조론을 같이 소개시키자는 것이다.     


놀라운 일은 아니지만, 많은 과학자들과 교육자들은 진화론의 문제점들을 제시하는 것조차 반대하고 있다. 이것은 교육이 아니라(not education), 일방적인 주입(indoctrination)과 같은 교육환경을 초래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만약 학생들에게 진화론의 결점과 문제점들이 가르쳐지고 공개적으로 논의된다면, 화석기록(fossil record)과 유전학(genetics)이 진화론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학생들이 곧 깨닫게 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예를 들어, 2007년 10월 올랜도 센티넬(Orlando Sentinel) 지에 보도된 플로리다주 과학 기준(Florida science standards)에는, ”진화론은 반드시 가르쳐져야만 한다(evolution must be taught)”가 들어 있다. 진화론은 법률로 보호되어질 필요가 있는 유일한 ‘과학 이론(scientific theory)’이 되고 있는 것이다!   


프란스는 진화론 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진화론에 대한 논쟁이 없는 다른 나라들처럼 학생들을 가르칠 수 있기를 호소하고 있었다. 그는 증거(evidence)와 상관없이, 그리고 논리(logic)와 상관없이, 일반적으로 받아들여진 믿음을 믿으라는 고전적 행태를 되풀이 하고 있었다. 프란스가 말했던 것처럼, 진실에 맞서 반대하는 것도 용기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우주의 기원과 생명의 기원에 관한 진실은 진화론에서는 발견될 수 없다. 매순간 우리 창조주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의 정확성과 진실을 위해 애쓰고 가르치고 연구하는 많은 창조론 교사들과 과학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s/view/3578/

출처 - ICR, News, 2007. 12. 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21

참고 : 3800|3856|3841|3808|3744|3736|3729|3679|3677|3606|3598|3586|3593|3591|3426|3391|3360|3341|3293|3262|3109|3107|3059|3051|3012|2859|2748|2763|2752|2579|2504|2334|2125|2153|2114|2067|2061|1912|1914|1907|736|730|729|657|658|659|696|653|654|551|328|201|202|45|3981|3985|4021|3907|3738|3769|3605|3675|3322|3245|3180|3135|3075|3053|3067|2698|2660|2589|2533|2520|2359|2309|2055|2040|1981|1905|1612|354|164|4055|4079|4066|4035|4628|4501|4121|3713

Headlines
2007-11-09

핀란드 고교 총기사건의 살인자는 다윈의 기준을 가지고 있었다. 

(Modern Nazi Killer Bears Darwin's Standard)


      콜롬바인(Columbine) 총기사건을 모방한 또 하나의 비극적인 고교 총기난사 사건이 이번에는 핀란드에서 발생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CNN을 보라). 8 명의 희생자들을 죽이고 자살하기 전에, 이 18살의 살인자는 두서없는 한 기록을 남겼다. ”나는 나의 정당한 이유를 위해 싸우고 죽을 준비가 되어있다. 한 자연선택자(a natural selector)로서 나는 자연선택의 실패자(failures of natural selection)들이고, 인류의 치욕이며, 부적합한(unfit) 모든 자들을 제거할 것이다.” 그는 그 자신을 ”냉소적 실존주의자, 반인간 휴머니스트, 반사회 사회다윈주의자, 현실적 이상주의자, 신과 같은 무신론자로 불렀다.”  (이러한 내용을 국내 언론들은 보도하지 않고 있다). 



CNN은 사건의 원인에 대한 불합리한 추론(non-sequitu)으로서 총기 소지만을 비난하고 있었다. ”사냥에 대한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는 핀란드는 높은 총기 소지 비율을 가지고 있는데, 5백만 명의 국민들 중에서 2백만 명이나 총기를 가지고 있다.” 

만약 우리가 이 고독한 킬러의 행동을 그의 믿음 체계와 연관시키려 한다면, 다윈당(Darwin Party)의 당원들은 분개하려할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그들에게 창조론자의 글들이 이와 같은 사회적 병리 현상의 기초를 만들었는지를 겸허하게 물어보겠다. 생각을 해보고, 계산을 해보라. ”원수를 사랑하라”와 ”적자생존”의 기준 중에서 어느 것이 더 많은 사람들을 죽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우리는 콜롬바인, 헬싱키에 이어, 히틀러, 스탈린, 모택동(11/30/2005) 등의 예들을 추가할 수 있다.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것처럼, 이러한 사건들을 통해서 죽어간 사람들의 숫자가 1억4천8백만 명이다.

진화론 교사들은 진화론은 중립적인 것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철학자 그레그 반슨(Greg Bahnsen)이 말했던 것처럼, 이 비행기가 보스톤으로 가는 비행기라면, 시카고에는 내리지 않을 것이다. 학생들은 교사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배운 것에 대한 논리적인 연관성을 만들어낼 수 있다. 당신은 이 킬러가 반기독교적 음악인 KMFDM의 ”방황하는 총탄(Stray Bullet)”과 복음성가인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중에서 어느 것을 더 좋아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08/31/2006).
   


*참조 :
핀란드, 고교서 총기난사 사고 발생 (2007. 11. 8. 중앙일보)
http://article.joins.com/article/ap/article.asp?Total_ID=2941404

핀란드,10대 고교 교내서 총기난사 9명 사망 (2007. 11. 8. 스포츠투데이)
http://www.stoo.com/news/html/000/804/197.html

유튜브에 학살 '예고'…핀란드 고교 총기난사 8명 사망(2007. 11. 8. 디시뉴스)
http://www.dcinside.com/webdc/dcnews/news/news_list.php?code=ahh&id=263455&curPage=&s_title=&s_body=&s_name=&s_qu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1.htm 

출처 - CEH, 2007.11. 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069

참고 : 3722|3728|3384|3746|3717|3077|3057|2846|487|486|467|330|1176|778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