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Walt Brown
2004-07-24

단백질과 DNA의 생성 

(Proteins and DNA production)


1) 단백질 (Proteins)

살아있는 생물체는 많은 단백질들로 구성되어 있다. 단백질은 아미노산의 긴 사슬이다. 1930년대 이후, 만약 산소가 존재한다면, 아미노산은 연결될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다시 말하면, 만약 대기에 산소가 존재한다면, 단백질들은 우연한 화학반응으로 만들어질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육지나 바다 밑의 지구 암석의 화학 조성을 조사한 결과, 지구는 가장 초기의 화석들이 형성되기 이전부터 산소를 가지고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1 초기에도, 태양 방사선은 수증기를 수소와 산소로 깨뜨렸을 것이다. 가장 가벼운 화학원소인 수소 일부는 바깥 우주로 빠져나가면서 남은 산소를 남겨두었을 수도 있다.2

단백질을 형성하기 위해서, 아미노산들이 고도로 농축되어야만 한다. 그러나 초기 대양과 대기는 아미노산들을 희석하였을 것이다. 그래서 그들 사이에 필요한 충돌은 극히 드물었을 것이다. 게다가, 아미노산들은 자연적으로 단백질을 형성하도록 연결되어질 수 없다. 대신 단백질들은 아미노산으로 깨어지는 경향이 있다.3 더군다나, 단백질들을 형성하는데 사용되었다고 제시된 에너지의 근원들(지열, 전기력, 태양복사선)은 단백질을 형성하는 것보다 수천 배 빠르게 파괴를 일으킨다.생명체가 어떻게 지구에서 시작되었는지에 대한 많은 연구들은 1)그러한 노력의 헛됨(futility) 2)가장 간단한 생물체라도 엄청나게 복잡함5 3)생명체가 있기 전에 무한한 지성(intelligence)이 필요함, 등을 알게 해주었다.     

 

2) DNA의 생성 (DNA Production)

DNA는 적어도 이미 존재하는 75 개의 단백질들이 없이는 기능을 할 수 없다.6 그러나 단백질들은 DNA의 지시에 의해서만 만들어진다.7 하나는 다른 하나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하나의 기원에 대한 만족한 설명은 또 다른 것의 기원에 대해 설명하여야만 한다.8 이 제조 시스템의 구성물질들은 동시에 존재해야만 하는 것이다. 이것은 창조를 의미한다.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진화론/화학진화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I05

 

References and Notes

1. An authoritative study concluded that the early biosphere contained oxygen before the earliest fossils (bacteria) formed. Iron oxides were found that 'imply a source of oxygen enough to convert into insoluble ferric material the ferrous solutions that must have first formed the flat, continuous horizontal layers that can in some sites be traced over hundreds of kilometers.” Philip Morrison, 'Earth’s Earliest Biosphere,” Scientific American, Vol. 250, April 1984, pp. 30?31.

* Charles F. Davidson, 'Geochemical Aspects of Atmospheric Evolution,”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Vol. 53, 15 June 1965, pp. 1194?1205.

* Steven A. Austin, 'Did the Early Earth Have a Reducing Atmosphere?” ICR Impact, No. 109, July 1982.

* 'In general, we find no evidence in the sedimentary distributions of carbon, sulfur, uranium, or iron, that an oxygen-free atmosphere has existed at any time during the span of geological history recorded in well-preserved sedimentary rocks.” Erich Dimroth and Michael M. Kimberley, 'Precambrian Atmospheric Oxygen: Evidence in the Sedimentary Distributions of Carbon, Sulfur, Uranium, and Iron,” Canadian Journal of Earth Sciences, Vol. 13, No. 9, September 1976, p. 1161.

*'What is the evidence for a primitive methane-ammonia atmosphere on earth? The answer is that there is no evidence for it, but much against it.” [emphasis in original] Philip H. Abelson, 'Chemical Events on the Primitive Earth,”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Vol. 55, June 1966, p. 1365.

2. R. T. Brinkmann, 'Dissociation of Water Vapor and Evolution of Oxygen in the Terrestrial Atmosphere,” 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 Vol. 74, No. 23, 20 October 1969, pp. 5355-5368.

3. 'I believe this [the overwhelming tendency for chemical reactions to move in the direction opposite to that required for the evolution of life] to be the most stubborn problem that confronts us - the weakest link at present in our argument [for the origin of life]. George Wald, 'The Origin of Life,” p. 50.

4.'The conclusion from these arguments presents the most serious obstacle, if indeed it is not fatal, to the theory of spontaneous generation. First, thermodynamic calculations predict vanishingly small concentrations of even the simplest organic compounds. Secondly, the reactions that are invoked to synthesize such compounds are seen to be much more effective in decomposing them.” D. E. Hull, 'Thermodynamics and Kinetics of Spontaneous Generation,” Nature, Vol. 186, 28 May 1960, p. 694.

* Pitman, p. 140.

* Duane T. Gish, Speculations and Experiments Related to Theories on the Origin of Life, ICR Technical Monograph, No. 1 (El Cajon, California: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1972).

5. Robert Shapiro, Origins (New York: Bantam Books, 1986).

* The experiments by Harold Urey and Stanley Miller are often mentioned as showing that the 'building blocks of life” can be produced in the laboratory. Not mentioned in these misleading claims are:

  ·These 'building blocks” are merely the simpler amino acids. The most complex amino acids have never been produced in the laboratory.

  ·Most products of these chemical reactions are poisonous to life.

  ·Amino acids are as far from a living cell as bricks are from the Empire State Building.

  ·Half the amino acids produced have the wrong handedness.  (See 'Handedness: Left and Right' on page 15.)

  ·Urey and Miller’s experimental apparatus contained components, such as a trap, that do not exist in nature. (A trap quickly removes chemical products from the destructive energy sources that make the products.)

All of the above show why intelligence and design are necessary to produce even the simplest components of life.

*'The story of the slow paralysis of research on life’s origin is quite interesting, but space precludes its retelling here. Suffice it to say that at present the field of origin of life studies has dissolved into a cacophony of conflicting models, each unconvincing, seriously incomplete, and incompatible with competing models. In private even most evolutionary biologists will admit that science has no explanation for the beginning of life.”  Behe, 'Molecular Machines,” p. 30.

6. Ribosomes, complex structures that assemble proteins, have about 55 different proteins. More than 20 additional proteins are required to attach the 20 standard types of amino acids to transfer RNA. DNA binding proteins and other proteins, specifically enzymes, also participate in the process.

7. Richard E. Dickerson, 'Chemical Evolution and the Origin of Life,” Scientific American, Vol. 239, September 1978, p. 73.

*'The amino acids must link together to form proteins, and the other chemicals must join up to make nucleic acids, including the vital DNA. The seemingly insurmountable obstacle is the way the two reactions are inseparably linked?one can’t happen without the other. Proteins depend on DNA for their formation. But DNA cannot form without pre-existing protein.”  Hitching, p. 66.

8.'The origin of the genetic code presents formidable unsolved problems. The coded information in the nucleotide sequence is meaningless without the translation machinery, but the specification for this machinery is itself coded in the DNA. Thus without the machinery the information is meaningless, but without the coded information the machinery cannot be produced! This presents a paradox of the ‘chicken and egg’ variety, and attempts to solve it have so far been sterile.” John C. Walton, (Lecturer in Chemistry, University of St. Andrews, Fife, Scotland), 'Organization and the Origin of Life,” Origins, Vol. 4, No. 1, 1977, pp. 30-31.

*'Genes and enzymes are linked together in a living cell?two interlocked systems, each supporting the other. It is difficult to see how either could manage alone. Yet if we are to avoid invoking either a Creator or a very large improbability, we must accept that one occurred before the other in the origin of life. But which one was it? We are left with the ancient riddle: Which came first, the chicken or the egg?” Shapiro, p. 135.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8

참고 : 4509|4466|4333|4061|3742|3075|2621|2533|4582|4598|4657|4806|4821|4879|5305|5165|5167|5318|5411

Walt Brown
2004-07-24

생명체의 화학 원소들 

(Chemical Elements of Life)


     생명체의 화학 진화는 우스꽝스럽고 확률적으로 불가능하다. 무엇이 그 확률을 증가시킬 수 있는가? 생명체의 주요 구성 성분인 탄소, 산소, 질소와 같은 주요 원소들을 지구의 초기 상태부터 매우 높은 농도로 시작되었어야 한다.1 그러나 이런 원소들을 자세히 조사하여 보면 볼수록, 진화는 일어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탄소 (Carbon) : 생명체 출현 이전의 (진화론에서 추정하는) 암석들은 매우 적은 양의 탄소를 가지고 있다.2 만약 생명체가 진화하였다면, 필요한 탄소를 공급하기 위해서 탄소가 풍부한 독성의 대기를 상상하여야만 한다. 비교를 위해 오늘날의 대기는 처음 화석들이 형성된 이후 지구표면 위에 가지고 있던 탄소의 1/80,000 을 가지고 있다. (See Table 5 on page 168)

산소 (Oxygen) : 어떠한 이론도 지구 대기에 그 많은 산소가 어떻게 생기게 되었는지를 설명하지 못한다. 수많은 과정들은 진화하는 지구에서 산소를 흡수했어야 한다.3 만약 초기 지구의 대기에 산소가 있었다면, 생명체가 진화하는데 필요한 화학물질들은(아미노산이라 불리는) 산화(oxidation)에 의해서 파괴되었을 것이다.4

그러나 만약 산소가 없었다면, 대기권에 오존(산소의 한 형태)층도 없었을 것이다. 지구를 보호해주는 오존층이 없었다면, 태양의 자외선은 생명체를 파괴했을 것이다.5 오존층과 생명체가 있게되는 유일한 방법은 둘 다 동시에 존재하는 것이다. 이것을 다른 말로 하면 창조이다.

질소 (Nitrogen) : 진흙과 여러 암석들은 질소를 흡수한다. 생명체가 진화되기 전에 수억년이 지나갔다면, 생명체 출현 이전의 퇴적층들은 질소로 가득 차 있어야만 한다. 연구자들은 그러한 퇴적물들을 전혀 발견하지 못했다.6

기초 화학은 생명체의 진화를 지지하지 않는다.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진화론/화학진화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I05

 

References and Notes

1. The four most abundant chemical elements, by weight, in the human body are oxygen (65%), carbon (18%), hydrogen (10%), and nitrogen (3%).

2. Carbon is only the 18th most abundant element, by weight, in the earth’s crust. Furthermore, almost all carbon is tied up in organic matter, such as coal and oil, or in sediments deposited after life began, such as limestone or dolomite.

3.“The cause of the initial rise in oxygen concentration presents a serious and unresolved quantitative problem.” Leigh Van Valen, “The History and Stability of Atmospheric Oxygen, Science, Vol. 171, 5 February 1971, p. 442.

4. Since 1930, knowledgeable evolutionists have realized that earth’s atmosphere had to acquire, somehow, its oxygen after life evolved.  But how?

Cyanobacteria break down carbon dioxide and water and release oxygen. In 1987, William J. Schopf claimed that he and his graduate student had discovered fossils of 3.4billion-year-old cyanobacteria. This, he said, is how the atmosphere gained its oxygen after these bacteria - shielded by a shallow sea from ultraviolet radiation - evolved. Evolutionists eagerly accepted this long awaited discovery as a key part of their theory of how life evolved.

That former graduate student and other experts have since charged Schopf with withholding evidence that those fossils were not cyanobacteria. Most experts feel betrayed by Schopf, who now accepts that his “specimens were not oxygen-producing cyanobacteria after all.” [See Rex Dalton, “Squaring Up over Ancient Life,” Nature, Vol. 417, 20 June 2002, pp. 782-784.] Academic orthodoxy - supported by a fame-seeking evolutionist who withheld evidence and saw what he wanted to see and what others wanted to believe - has crumbled.

5. Hitching, p. 65.

6.“If there ever was a primitive soup [to provide the chemical compounds for evolving life], then we would expect to find at least somewhere on this planet either massive sediments containing enormous amounts of the various nitrogenous organic compounds, amino acids, purines, pyrimidines and the like, or alternatively in much metamorphosed sediments we should find vast amounts of nitrogenous cokes. In fact no such materials have been found anywhere on earth. Indeed to the contrary, the very oldest of sediments ... are extremely short of nitrogen.” J. Brooks and G. Shaw, Origin and Development of Living Systems (New York: Academic Press, 1973), p. 359.

7.“The acceptance of this theory [life’s evolution on earth] and its promulgation by many workers [scientists and researchers] who have certainly not always considered all the facts in great detail has in our opinion reached proportions which could be regarded as dangerous.”  Ibid., p. 355.

Certainly, ignoring indisputable, basic evidence in most scientific fields is expensive and wasteful. Failure to explain the evidence to students betrays a trust and misleads future teachers and leaders.

Readers should consider why, despite the improbabilities and lack of proper chemistry, many educators and the media have taught for a century that life evolved on earth. Abandoning or questioning that belief leaves only one strong contender - creation. Questioning evolution in some circles invites ostracism, much like stating that the proverbial emperor “has no clothe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출처 - CSC

구분 - 2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2

참고 :

임번삼
2004-07-24

자연발생설 (Spontaneous Generation Theory, Abiogenesis)


(1) 자연발생설의 역사

  생명이 자연적으로 발생한다는 사상은 고대 동서양에 널리 퍼져 있었다. 생명의 자연발생과 진화사상은 다윈이 자연과학의 연구로 얻은 결과가 아니라, 옛날부터 동서양에 편만했던 토템의 산물이었다. 힌두교와 불교에서는 영혼이 유전되며 동물의 육체는 업보에 따라 서로 전환된다는 윤회설을 주장하였다. 남미의 마야제국(600 BC)에서는 비의 신이 진흙으로 물고기를 만들었으며, 물고기에서 뱀으로, 뱀에서 사람으로 바뀌었다고 하였다. [Jerry Bergman; Evolutionary naturalism: an ancient idea, TJ 15(2), pp 77-80, 2001]

  그리스의 생명사상은 인도의 힌두사상에서 크게 영향을 받은 것이다. [Bergman; ibid, p 77] 이러한 진화사상을 처음으로 학문적으로 체계화한 사람이 그리스의 이오니아의 밀레토스에서 출생한 탈레스(Thales of Miletus 640-547 BC)였다. 그는 생명이 물에서 나왔다고 주장하였다. [J.B. Birdsell; Human Evolution, p 22, Rand McNally, Chicago, 1972] 그의 제자인 밀레토스 학파의 아낙시만드로스(Anaximandros 611-546 BC)는 '태양이 진흙을 포립시켜 동물을 발생하며....동물로부터 사람이 발생한다'고 하였다. 그리고, 물고기가 인간으로 발전했다고 하였다. [B. Thompson; The History of Evolutionary Thought, p 29, Star Bible & Tract Corp, Worth, 1981]

  <진화론적 자연주의의 아버지>라 불리우는 엠페도클레스(Empedokles 493-435 BC)는 '생물의 종은 애증(愛憎)을 가진 네 원소의 순환과정 중 땅에서 우연히 점차적으로 발생한 것'이라고 하였다. 그는 '우연만이 모든 변화의 요인'이라고 하였다. [Thompson; ibid, p 31] 그리고, 자연발생설로 생명의 기원에 대해 설명할 수 있으며, 모든 생물의 형태는 동물의 부분들이 시행착오적으로 재조합된 결과라는 결론을 내렸다. [H.F. Osborn; From the Greeks To Darwin, p 52, Charles Scibner's Sons, New York, 1929] 그리고, 자연선택이 모든 진화의 일차적 기구이며, 적자만이 생존에 유리한 형질을 후손에게 전달해 준다고도 하였다. [Osborn; ibid, p 54] 이처럼, 적자생존론은 다윈이 처음으로 주장한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

  아리스토텔레스(Aristoteles 384-322 BC)는 '영혼으로서의 생명을 형상(形相 form)'이라 하였고, '생명은 물질의 특수한 배치'라고 하여 중세기의 라마르크를 비롯한 생명의 자연발생론자들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그리고, '건조하고 촉촉한 것은 모두 동식물을 발생시키며....풀잎의 이슬에서 꿀벌이, 해저의 개펄에서 장어, 새우, 문어, 오징어가 발생한다'고 하였다. [長野 敬譯; 生命 物質, pp 9-122, 平凡社, 東京, 1990, 원저는 Thomas S. Hall; Idea of Life and Matter: Studies in the History of General Physiology, 600BC-AD1900, University of Chicago Press, Chicago, 1969] 그리고, 인간은 오랜 '생명의 수식'의 결과라고 하였다. [Osborn; ibid, p 54] 한편, 화석이 지질학적 변화와 생명의 계승의 증거라고 주장한 최초의 사람은 크세노파네스(Xenophanes of Colophon)이었다. [B. Glass, T. Owsel, W. Straus; Forerunners of Darwin, 1745-1895, p 6, The Johns Hopkins Press, Baltimore, 1959]

  그리스의 생명의 자연발생설은 후일 중세 유럽에서 다시 대두되었다. 탄산가스 발명자인 헬몬트(Van Helmomt 1577-1644)는 <쥐를 낳는 법>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자연발생론자들은 나무열매에서 나방이가, 호박에서 양(羊)이 나오며, 풀잎의 이슬에서 반딧불이가, 소똥으로부터 딱정벌레와 말벌이 생긴다고 하였다. 자연발생설을 신봉한 영국의 해부학자 하베이(William harvey 1578-1657)는 혈액순환의 원리와 모세관현상을 발견하고 생명현상을 기계론적으로 해석하여 데카르트(Rene Descartes 1595-1650)의 생체기계론에 영향을 주었다.

  데카르트는 '인간을 제외한 동물의 몸은 자각이 아닌 기관장치에 따라 움직이는 기계'라 하였다. 그는 또한 '축축한 진흙에 햇볕이 쪼이든지 부패시키면 생명이 저절로 발생한다'고 하였으나, 이성을 가진 사람은 예외로 취급하였다. 그러다가, 인간까지 포함한 모든 생명체가 단순한 기계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명기계론이 마침내 라메뜨리(J.O. de La Matri 1709-1751)의 <인체기계론>에 의해 제기되기에 이르렀다.


프랑스의 라마르크(Jean B.P.A. de Lamarck 1744-1829)는 생명은 무기물에서 발생하며, '생명은 물질의 배치'라고 하였다(사진 12). 라마르크와 더불어 프랑스의 대표적 진화학자로 알려진 뷰퐁(George L.C. de Buffon 1708-1788)은 자연발생설을 적극 옹호하고, 창조론을 주장한 린네를 공격하였다(사진 13). 그리고, 뷰퐁의 영향을 받은 예수회 신부인 니이담(John T. Needham 1713-1781)도 성경을 인용하여 생명의 자연발생설을 적극적으로 

주장하였다. 그는 하나님이 생물을 물과 흙으로부터 창조하셨으므로 이러한 창조작업은 지금도 자연계에서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였다. 이러한 주장에 대하여 스팔란쨔니는 하나님의 생명창조 작업은 단회적이었다고 반박하였다. 그리고, 많은 실험결과을 토대로 자연발생설을 반박하였다. 이태리의 의사인 레디(Francesco Redi 1626-79)도 자연발생설의 비판에 가담하였다.

  프랑스의 생물학자인 뿌셰(Felix A. Pouchet 1800-1872)는 '유기물, 물, 불, 공기, 온도가 갖추어지면 생명은 자연적으로 발생한다'고 했으며, 생명의 기원에 대하여 파리아카데미에서 파스퇴르와 공개논쟁을 한 사건은 유명하다. 영국에서는 자연발생주의자인 베스쳔(Henry C. Bestian 1837-1915)이 생명속생설을 주장한 틴달과 논쟁을 벌렸으나, 틴달의 승리로 돌아갔다. 독일에서는 리비히(Justus Liebig 1803-1873)가 알콜발효현상을 물질론적인 분자진동설(分子振動說)로 해석하고 파스퇴르의 미생물에 의한 발효설(醱酵說)과 충돌하였으나, 파스퇴르의 승리로 돌아갔다.

  그리고, 마르크스와 더불어 공산이론의 기초를 세운 엥겔스(Fridrich Engels 1800-1895)는 '생명은 단백질의 존재양식'으로 규정하는 유물론적 생명관(materialistic view of life)을 제시하였다.

 

(2) 오파린의 화학진화설

  생명의 자연발생론자들이 주장하는 원시생명체가 남긴 흔적이나 화석은 현재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그들은 소위 원시생명의 출현에 대한 시나리오를 작성하여 추리하게 되었다. 다시 말해서 소설을 쓴 것이다. 생명체가 발생하려면 최소한 두 단계의 조건이 필수적이다. 하나는 유기 스프 내의 유기화합물이 자신의 화학적 실체를 가지는 독립된 계(界)로 존재해야 하고, 둘째는 자기복제를 하는 유전자계(genetic system)를 가져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다섯 단계의 작업이 전제되어야 한다. [野田春彦; 生命起源, NHK Books 461, 日本放送出版協會, 東京, pp 37-39, 1984]

  ① 무기물로부터 10-100개의 분자를 가진 간단한 유기화합물의 합성

  ② 수중에서 유기물(아미노산, 핵산, 탄수화물 등)의 합성 (지표상의 유기물이 태양에너지에 의해 변화되어 원시바다로 이동하였고, 엽록체에서의 광합성작용을 에너지흐름의 출발점으로 인식함)

  ③ 세포막으로 둘러싸인 한정된 구역에서의 종합적인 반응

  ④ 자기복제능력을 가진 원시세포의 형성

  ⑤ 각 기관의 정상적인 기능과 에너지대사 기능을 갖춘 완전한 세포의 형성


이러한 조건에 맞도록 여러가지 시나리오가 진화론자들에 의해 제시되었다. 원시생명이 습한 진흙(J.B.S. Haldane 1892-1964), 점토(J.D. Bernal 1901-1971), 해저(J. Pringle 1707-1782)에서 발생했다는 설과, 해중의 코아세르베이트(Operin 1936)에서 발생했다는 설이 그것이다.

  그 중에서 오늘날, 가장 보편적으로 받아드려지고 있는 시나리오가 소련의 생화학자 오파린(Alexander I. Oparin 1894-1980)이 주장한 코아세르베이트설이다. 오파린-할데인가설(Oparin-Haldaine hypothesis) 또는 화학진화설(化學進化說 chemical evolution)로도 불리운다. 오파린(사진 14)의 주장은 <생명의 기원>(1937)과 이를 보완한 <지구상에서의 생명의 기원>(1957)이라는 책에 잘 정리되어 있다. [Alexander Ivanovich Oparin; Proiskhodh'denie Zhinzni(1936)→영어판 Sergius Morgulis; The Origin of Life, 2nd ed, Dover Publication, New York, 1953].

   원시대기가 번개에 의해 생명의 물질을 합성했으리라는 오파린-할데인 가설은 볼세비키 혁명(1917)이 일어난 직후(1923년경)부터 주장되다가 1936년에 전모를 발표한 점을 고려하면, 1950년대 전후의 스탈린의 비호아래 루이셍코가 후천획득형질의 유전설을 주장하며 생물학을 이데올로기의 수단으로 이용했듯이, 공산주의를 강화하기 위한 수단으로 주장되었을 가능성을 추측케 한다.

  그는 원시지구의 상태는 지구암석, 화산분출물, 운석 및 다른 천체를 분석하여 알 수 있다고 하였다. 그러한 조사결과 원시지구는 기체와 먼지가 결합하여 응축된 액체상태였으리라는 것이다. 이러한 액체상태에서 무거운 원자들이 지구의 중심부로 이동하였고, 가벼운 원자들은 지구의 표면에 머무르게 되었으리라는 것이다. 그 후, 지구가 냉각하면서 원자상태의  환원성 대기물질들(H2, Ne, He, Ar)이 결합하여 메탄(CH3), 암모니아(NH3), 수증기(H2O)등의 분자상태로 발전했고, 이들이 장기간에 걸쳐서 자연에너지인 태양자외선이나 번개의 방전에너지에 의해 결합하여 아미노산과 같은 단량체(monomer)의 유기물이 형성되었으리라고 추리한다. 대기중의 수증기가 비가 되어 내리면서, 이러한 유기물을 용해하여 반고액체(半固液體) 상태인 원시바다로 흘러 들어가서, 햇볕의 작용으로 유기물들이 중합이나 축합반응을 하여 단백질, 핵산, 탄수화물 등과 같은 생체고분자물질(biopolymer)을 형성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는 원시바다 속의 유기물질에 태양볕이 내려 쪼이면서 교질상의 입자(colloid)가 형성되었고, 서로 다른 교질입자들이 상호작응하여 반액상(半液狀)의 코아세르베이트(coacerbate)라는 세포 전단계의 입자가 형성되었으리라 추리하였다(그림 4). 코아세르베이트는 전하를 가진 입자들이 결합하여 물분자를 배제함으로써 형성된 것으로, 주위의 물분자층으로 구성된 막(膜)에 의해 외부와 경계를 이룬 입자를 말한다. 더 나아가 이 입자들은 다른 전하를 띤 입자들과 결합하여 더 크고 복잡한 코아세르베이트를 형성하였으며, 주변에 형성되어 있는 생체고분자물질인 핵산이나 단백질을 흡수했으리라고 추리하였다. 이것을 이용하여 효소계(酵素系)를 만들었고, 이에 따라 에너지를 합성하는 계(系)가 나타났을 것으로 추리하였다. 이것이 자기증식이 가능한 원시세포(protocell)로 발전했다는 것이다.

  그는 원시바다에는 유기물 외에 유리산소가 없었으리라 생각하였다. 따라서, 최초에 출현한 세포는 해수 중에 있는 유기물을 흡수 분해하여 얻은 에너지로 자기합성을 하며 성장했으리라는 종속영양기원설(從屬營養起源說 heterotroph)을 주창하였다. 이러한 무기호흡으로 해중의 유기물이 점차 소진되면서 탄산가스가 축적되었으며, 이 탄산가스가 물, 빛과 결합하여 탄수화물이 합성되면서 산소를 방출하는 독립영양체(獨立營養體 autotroph)로 발전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최초의 독립영양체는 이산화탄소를 수소나 황화수소로 환원하여 유기물을 합성하는 황색세균이나 광합성세균이었으며, 뒤이어 조류와 같은 광합성식물이 나타났으리라고 추리하였다.

  이러한 식물의 출현으로 대기 중에 산소농도가 서서히 증가하게 되었으며, 그 일부가 태양에서 오는 자외선을 흡수하여 오존을 만듦으로써 오존층(ozone layer)을 형성하게 된 것이라 하였다. 이 오존층이 태양의 자외선을 차단함으로써 수중에서만 생존하던 원시생물들이 육상생활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산소호흡을 하는 생물들이 지구상에서 급속도로 증가했으리라는 것이다. 참으로 장대한 시나리오라 아니 할 수 없다.

 

(3) 밀러와 유레이의 유기물합성

  시카고대학의 대학원생인 밀러(Stanley L. Miller 1930- )와 그의 스승 유레이(Herold Urey 1893- )는 이러한 오파린의 가설을 실험적으로 입증하고자 하였다(1953). 그들은 5리터들이 플라스크에 물을 넣고 진공으로 한 후, 원시대기가스와 유사한 혼합물(H2, CH4, NH3)을 주입하였다(그림 5). 여기에 물을 가열하여 발생한 수증기를 혼합시킨  상태로 6일간 고압전기로 전극을 통해 방전시켜 주었던 바 새로운 유기화합물이 합성되었다. 이렇게 얻은 유기화합물을 급냉(急冷)하여 U자관의 콜드트랩(cold trap)에 모았다.

 이 응축물 속에는 세포의 구성성분인 글루탐산, 글라이신, 아스파라긴산과 같은 아미노산류와 아데닌 등의 핵산염기와 유기산, 요소, 시안화수소(HCN)등이 검출되었다. 즉, 무기물로부터 유기물을 합성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그들은 이러한 유기물들이 점차로 복잡한 생체고분자화합물인 단백질이나 핵산을 합성했을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들의 실험내용은 <지구상에서의 생명의 기원>으로 발간되었다. [Stanley L. Miller, Leslie E. Orgel; The Origin of Life on the Earth, Prentice Hall, Englewood Cliffs, NJ, 1974]

  그의 뒤를 이어 유사한 합성실험이 뒤를 따랐다. 1960년대 초에 휴스턴 대학의 오로(Juan Oro)는 탄소입자를 함유한 운석(carbonaceous chondrites)중에 아미노산이 들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호주에 떨어진 머츄린운석( Murchurin meteolite 1969)에서도 탄화수소, 알콜, 지방성분이 함유되어 있는 것으로 발표되었다. 디이머(David Deamer)는 이러한 운석내의 물질들로 구성된 막(membrane)을 합성하였다. 이것은 코아세르베이트나 프로테노이드,  마이크로스피아보다 경계선이 더 세포적 성질을 가진 인지질막이었다. 이것이 아미노산, 핵산, 유기물로 물질진화를 일으키는 터전이 되었으리라는 리포좀설(liposome theory)이다.

  일본의 하라다(原田 1964)는 원시가스혼합물(메탄, 암모니아, 물)을 고온(900-1000℃)으로 가열하여 18종의 아미노산을 얻었고, 폰남퍼루마(Ponnamperuma 1965)는 혼합가스에 감마선을 조사하여 당류를 합성하였으며, 베타선을 조사하여 핵산염기를 합성하는 데 성공하였다. 한편, 1970년도에 노벨상을 공동 수상한 위스콘신 대학의 테민(Howard Temin)과 MIT의 벌티모어(David Baltimore)는 RNA로 구성된 리트로바이러스(retrovirus)의 효소(reverse transcriptase)에 의해 RNA로부터 DNA를 역으로 합성하는 데 성공하고, RNA가 최초의 자기복제물이라고 주장하였다.

  1980년대 초반에는 콜로라도대학의 체(Thomas R. Cheh)와 예일대학의 앨트만(Sidney Altman)은 몇 종류의 RNA가 유전자기능과 효소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는 다기능의 효소임을 발견하고, 리보자임(ribozyme)이라고 명명하였다. 그들은 이 연구로 노벨상(1989)을 공동 수상하였다. 체 등은 섬모를 가진 원생동물인 테트라하이메나(Tetrahymena)를 이용한 연구결과 리보좀-핵산(rRNA)의 전구체내에 있는 인트론(intron; 암호화되지 않은 염기서열 부위)이 전구체를 절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잘려진 엑손(exon; 유전자발현부위)분자의 두 말단을 이어 주어 성숙한 리보좀 RNA(rRNA)를 형성시키는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였다. 이러한 발견은 RNA의 인트론이 중합효소(polymerase)로서의 기능을 하며, 단백질의 도움이 없이도 자기복제를 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더구나, 이들의 연구로 모든 인트론이 자기가공능력(self spricing)이 있다는 사실도 알려지게 되었다. 이러한 실험결과로부터 그들은 최초의 생명체가 DNA나 단백질이 아닌 RNA로부터 시작되었을 것이라는 새로운 이론을 제기하였다.

  1990년대로 접어들면서 유기물에 의한 생명발생설은 더욱 활기를 띠었다. MIT의 레벡(Jilius Rebeck Jr. 1990)은 유기화합물(amino adenosine triacid ester; AATE)을 합성하고, 클로로포름 용액 중에서 이 유기물을 틀(template)로 하여 꼭 같은 유기물을 복제하는데 성공하였다. 이러한 합성조건은 물론 자연계에서는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록펠러대학의 교수로 노벨상(1974)을 수상한 듀브(Christian R. de Duve)는 <세포의 청사진>(Blue Print for Cell)에서 치오에스텔(thioester)이 생명의 탄생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하였고, 영국 글라스고우 대학의 스미스(A.G. Cairns Smith)는 고운 점토판에서 생명이 탄생했으리라고 주장하였다.

  이러한 실험결과는 당연히 파스퇴르 이래 잠적했던 생명기원논쟁에 다시 불씨를 집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무기물로부터의 생명의 자연발생이 증명된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실험에는 현실적으로 맞지 않는 다음과 같은 몇 가지 치명적인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 따라서, 그러한 모델에 따라 원시생명이 발생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단언하여도 무리가 없을 것이다.

 

(4) 화학진화설의 문제점

  첫째, 원시대기의 조성이 과연 환원성이었느냐 하는 것이다. 유기물합성실험을 주도했던 밀러(S.L. Miller)는 말하기를 '생물학적으로 관심있는 화합물들의 합성은 환원성 조건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우리는 지구의 대기가 환원성이었던 때가 있었을 것으로 믿으며 약간의 지질학적 및 지구물리학적 증거들이 실제로 그러했을 가능성을 암시하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결정적인 증거는 하나도 없다'고 하였다. 그는 1983년도에 말하기를 '이러한 혼합물에 일산화탄소와 과량의 유리형 수소가 가미되었더라면 가장 간단한 아미노산인 글라이신과 흔적 정도의 다른 아미노산류가 합성되었을 것'으로 추리하였다.

  환원적이었다면 대기층을 보호하는 오존층이 없었을 것이고, 그렇게 되면 지구상에는 어떠한 생명도 생성은 커녕 기존의 생명체도 우주선의 영향으로 철저히 파괴되어 사멸했을 것이다. 산소는 물이 증발하여 대기 중에서 광분해 작용에 의해 생성되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환원형 대기설을 주장하는 이유는 산화형 대기상태에서는 생명체의 구성성분인 아미노산의 합성이 매우 어려울 뿐더러, 설사 생성되었다 하더라도 우주선에 의해 분해되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행성을 탐사한 결과 지구와 가장 가까운 거리에 있는 금성과 화성의 대기는 주로 비환원성 가스(이산화탄소, 수증기)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원시지구의 대기도 비환원성 가스였을 가능성이 오히려 크다고 할 수 있다.

   일본의 나고야대학(水圈科學硏究所)의 키타노교수(北野 1983)는 '나를 포함하여 마쓰오(松尾禎士), 시미즈(淸水幹夫), 고지마(小嶋 穗), 에가미(江上不二夫)와 같은 일본의 중견급의 물리, 화학전공자의 상당수가 산화형 대기설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 증거 중 하나가 최고(最古)의 암석에서 석회석(CaO)이 발견되는 것인데, 이는 원시대기 중에 이산화탄소가 존재했음을 의미한다. 석회석은 이산화탄소가 없으면 생성될 수 없다. 이 밖에도, 수많은 증거들이 원시대기가 산화형이었음을 증거한다.'고 하였다. [北野 康; 水와 地球의 歷史, NHK Books, p 200, 214, 1983]

  원시대기가 산화성이었다는 증거는 그밖에도 많다 (Berkner & Marshall 1965, Brinkman 1969, Gish 1972, Towe 1978, Carver 1981, Clemmy & Badham 1982, Thaxon et al 1984,  Kasting 1993).  원시바다의 철함유 침전물, 퇴적암내의 무기질분포, 탄산칼슘을 주성분으로 하는 석회암 등이 그것이다. [Royal Truman; What biology Textbook never told you about, TJ 15(2), pp 17-24, 2001] 창세기(1-2장)에서도 창조 초기의 대기조성이 탄산가스, 산소, 질소, 아르곤, 수증기 등으로 구성된 산화형 대기인 것으로 표현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 스페인에서 열렸던 <생의 기원>이라는 주제의 학술대회(1994)에서는 환원형 대기가 원시지구를 덮은 적이 없으며, 오파린 가설과 밀러의 실험을 '잘못된 학설'로 공식선언을 하였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화론적인 내쇼날 지오그라픽 지는 지금까지도 계속하여 이 설이 흡사 생명의 자연발생설을 지지하는 이론인 양 오도하고 있는 것이다. [R. Monastersky; the rise of life on earth, National Geographic 193 (3), pp 54-81, March, 1998]

  둘째, 방전으로 합성된 유기물은 계속되는 방전에 의해 재분해가 되기 마련이다. 이러한 재분해를 막으려면 신속하게 냉각시키는 장치가 필요한 데 자연계에는 그러한 가정설정이 불가능하다.

  셋째, 해수 중에서 아미노산들끼리 중합하여 세포성분인 단백질을 만드는 과정은 질량작용의 법칙에 의하면 해수 중에 과량의 물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합성이 아닌 분해가 일어나야 한다는 것이 상식이다.

  넷째, 아미노산은 화학합성시 D와 L형이 반반씩 생성되나 생물계에서는 예외 없이 단백질의 합성에 이용되는 L형만 생합성이 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합성아미노산을 이용하여  단백질을 합성하려면, 첫 단계로 L형 아미노산이 분리되어야 하는 데 자연계에서는 이러한 인위적인 선별작업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선별과 합성과정이 자연적으로 이루어졌으리라고 주장한다. 모든 생물들이 L형 아미노산만 생합성하는 현상은 의도적인 정보가 있어야만 가능한 일이다. 이와는 반대로, 핵산을 만드는 오탄당(五炭糖 ribose)은 천연적으로는 D형만 합성한다.

  진화생화학자인 레닌저(Lehninger)도 생명의 자연발생 가능성을 이렇게 부인한다.

'대장균이 아미노산 100개로 단백질을 만드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불과 5초이다. 그러나, 생체밖에서 100개의 아미노산으로 생물학적 기능을 가진 단백질을 만들려면 1050 년이 필요하다. 따라서, 생체 밖에서 무작위적으로 단백질이 합성될 수 있는 가능성은 전혀 없다...따라서, 생명체의 합성에는 지름길이 있어야 한다' 고 하였다. [A. Lehninger; Biochemistry, p 183, 1983]

  다섯째로, 핵산과 단백질은 핵단백질(核蛋白質 nucleoprotein)의 형태로 존재한다. 핵산에서는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정보가 만들어지며 단백질(효소)에 의해 핵산물질들이 생합성이 되는 상호의존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두 성분은 동시에 존재하며 선후(先後)가 있을 수 없다. 그것도 고도로 정밀한 기능으로 조화롭게 상호작용을 하면서 공존해야 하는 것이다. [Randy I. Wysong; The Creation-Evolution Conroversy, pp 220-223, Inquiry Press, Midland, MI., 1976]

  오파린은 친수성콜로이드가 막을 형성하는 것을 증명하기 위하여 젤라틴과 아라비아고무를 섞어 코아세르베이트를 형성하는 실험을 하였다. 이들은 외부에서 합성된 핵산물질이 코아세르베이트에 흡수되어 복제기능을 갖게 되었으리라 주장한다. 그러나, 이러한 두 물질들이 어떻게 서로 상대를 인식하면서 결합할 수 있었겠느냐 하는 문제가 생긴다. 설사 결합했다고 하더라도 세포가 복제기능을 나타내려면 DNA의 해석과 전사기능(translation & transcription)이 있어야 하는 데, 이러한 기능이 어떻게 나타나게 되었느냐는 문제에 봉착하게 된다. 더 나아가 이들이 왜 유전정보를 만들고, 이것을 전사하며 복제하려고 의도적인 방향으로 나아 가게 되었느냐 하는 목적론적인 문제가 제기되기 마련이다.

  여섯째로, 체와 앨트만(Cheh & Altman)의 실험에 대해 RNA연구가인 죠이스( G.E. Joyce, Scripp Clinic, USA)는 'RNA는 바보같은 물질이며, 특히 단백질과 비교할 때 더욱 더 그러하다'고 하였다. 솔크생물학 연구소(Salk Institute for Biological Studies)의 오르겔(Leslie E. Orgel) 역시 죠이스의 의견에 동조하면서,

'초기 RNA세계를 규명하는 실험은 너무 복잡하여 적합한 가설을 만들 수 없다. 이들의 가설이 이루어지려면 수많은 전제조건들이 바르게 수행되어야 하며, 하나라도 잘못이 없어야 한다'고 하였다. 이들은 'AATE 실험이 너무 인공적인 상태에서 빈틈없이 복제를 시켰기 때문에, 이러한 일은 정밀한 변이가 일어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따라서, 이러한 시설은 진화의 모델이 될 수 없다' 고 비판한다.

  일곱째로, 종속영양이 독립영양으로, 무기호흡계가 산소호흡계로 발전하려면 엄청난 체내의 변화가 선행되어야 한다. 세포 전체의 변화가 일어나야만 가능한 일이다. 이러한 사실을 믿는다는 것은 창조주를 믿는 신앙보다 훨씬 더 큰 믿음을 필요로 한다. 더구나, 최근에는 모든 세포 내에 DNA 수리장치(DNA repair system)가 있어 유전적 변화가 일어나지 않도록 쉬지 않고 정교하게 작동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게 되었다. 약간의 오차만 있어도 이 장치에 의해 가차없이 제거가 된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이는 종을 보존시키려는 창조주의 섭리라 할 수 있다. 하물며, 오류와 부정확한 작동으로 이루어진 독립영양이나 산소호흡계로의 전환시나리오는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언어의 유희라 생각된다.

  여덟째로, 미국과학아카데미의 회원이며 <생명기원평가위원회>의 위원장이었던 클레인(Harold P. Klein 1991)은 생명의 기원에 대한 자료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에 다음과 같이 말하면서, 이 문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생명과학적 견해로서는 가장 단순하다는 세균 하나도 너무나 복잡하여 어떻게 생성이 되었는지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다.'

DNA에서 단백질이 합성되는 기작을 밝힌 오페론설을 확립했던 모노(Monod)는 이렇게 증언한다. '원시적인 세포의 구조가 어떠한 것이었는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가장 간단한 생물인 세균까지도 그 전체적인 화학구조는 다른 모든 생물들과 같다...유전암호나 번역장치도 사람과 세균사이에 있어서 기본적으로 동일하다. 따라서, 우리가 접해보는 가장 단순한 세포조차도 결코 원시적이 아니다. 정말로, 원시적인 흔적마저 찾아 볼 수 없다.' [J. Monod; Chances and Necessesity, p 134, Collins, London, 1972]

 

(5) 폭스의 마이크로스피아설 (Microsphere Theory)


그 후, 미국의 진화론자인 폭스(Sydney Fox 1959)는 원시지구상에서 야기될 수 있다고 생각되는 단백질 유사분자인 프로티노이드(proteinoid)를 합성하는 데 성공하였다. 그는 여러 L-아미노산의 건조한 혼합물을 담은 플라스크를 화산용암의 조건(150-180℃, 4-6h)으로 가열한 후에 냉각하여 단백질상의 입자(proteinoid, 2μ)를 합성하는 데 성공하였다(그림 6).

  이것을 물 속에서 다시 냉각하여 얻은 작은 구상(球狀)의 물질 (직경1-2μm)을 마이크로스피아(microsphere)라 명명하였다. 그는 습한 대기 중에서 합성된 아미노산들이 화산주위의 뜨겁고 건조한 곳에서 중합된 후, 비에 의해 연못으로 흘러가 마이크로스피어로 변한 후  세포로 발전되었으리라 추리하였다.

그러나, 이 실험에도 다음과 같은 결정적인 문제점이 있다.

① 아미노산이 합성될 때에는 물이 있어야 하고, 프로테이노이드가 합성될 때에는 물이 없어야 하며, 마이크로스피아가 합성될 때에는 다시 물이 있어야 한다. 이러한 연속반응과 극적인 조건변경은 실험실에서나 가능한 것이며 자연계에서 일어날 가능성은 없다고 단언할 수 있다. 이러한 견해에는 실험당사자인 유레이와 밀러도 동의하고 있다.

② 반응조건의 변화, 즉 온도가 더 높거나 반응시간이 길어질 경우 아미노산은 중합이 아니라 분해가 된다. 자연계에서는 분해의 가능성이 더 일반적이다.

③ 설사, 프로테이노이드가 자연계에서 생성되었다 하더라도 이것이 생명을 가진 단세포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수많은 과정을 더 통과해야 한다. 그러나, 그러한 각 단계로 진화했다고 믿기에는 이 역시 절대자에 대한 믿음을 갖는 것보다 더 강한 믿음과 신념을 필요로 한다. 즉, 실험확인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추리에서 출발하여 추측으로 끝나는 이론이므로 믿음으로 이러한 가설을 변호해야만 한다. 이것은 이미 자연과학의 영역을 벗어난 신앙적인 차원에 속하는 것이다.  진화론, 그 중에서도 생명의 기원문제는 자연과학이 아닌 신념과 신앙의 문제임을 다시금 인식할 필요가 있다.

  오파린, 밀러, 폭스 등이 주장한 생명의 자연발생모델에 대하여 타임지는 특집기사에서 다음과 같은 문제점들을 지적하였다. [J. Madelianash; How did life begin, Time, October 11, pp 38-42, 1993]

① 지구상의 대기가 메탄, 암모니아, 수소로 뒤덮인 적이 없었다(p 39).

② 모든 단백질은 핵산의 지령으로 만들어지며 이러한 핵산은 단백질에 의해 조절된다. 따라서, 닭과 달걀이 어느 것이 먼저냐는 순환논리에 빠지게 된다(p 42).

③ 생명체가 서서히 간단한 것으로부터 복잡한 것으로 진화해야 하는 데, 지구상에서 발견되는 모든 화석층의 고급 생명체들은 갑자기 일시에 출현한다(p 38, ref. Dec. 4, '95).

④ 첫 생명체는 단순한 단백질이어서는 안 된다. 처음부터 완전한 번식능력을 가져야 한다. 번식능력을 가지고 태어나지 않으면 후대로 전해지지 않는다. 번식력이 없는 생물은 한 세대만 살다가 사라진다. 현재, 우리가 볼 수 있는 모든 생명체들은 번식을 통해서만 자손에게 전달된 것뿐이다. 따라서, 첫 세대부터 자신과 동일한 종을 재생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단순한 세포의 생성만으로는 부족하다. 번식능력을 갖추려면 처음부터 매우 정교한 생식기능과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나야 한다(p 41).

 

 

*한국창조과학회 자료실/진화론/화학진화에 있는 많은 자료들을 참조하세요

    http://www.kacr.or.kr/library/listview.asp?category=I05



번역 -

링크 - ,

출처 - 잃어버린 생명나무를 찾아서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1

참고 : 3075|3675|3742|3796|3981|4021|4061|4108|4152|4173|4234|4278|4333|4461|4466|4481|4506|4509|4571|4582|4598|4602|4657|4675|4788|4806|4821|4843|4879|5050|5133|5134|5165|5167|5217|5305|5318|5411|5446|5454|5474|5479|5512|5540|5553|5666|5945|5947|5949|6148|6018|6263|6266|6314|6437|6449|6463|6468|6487|6574|6599|6641

Charles McCombs
2004-06-09

진화론자들은 당신이 화학을 모르기를 바란다 : 나사선성의 문제 (Evolution Hopes You Don't Know Chemistry : The Problem With Chirality)


 1953 년 ‘시험관 내에서의 생명(Life in a Test-tube)’ 이라는 큰 제목의 기사가 신문에 보도되었을 때, 진화론자들은 스탠리 밀러(Stanley Miller)와 해럴드 유레이(Harold Urey)의 실험으로 생물이 화학물질로부터 무작위적이고 우연한 자연적 과정에 의해 생성될 수 있다는 과학적 증거를 얻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매우 흥분했었다. 그 고전적 실험에서, 밀러와 유레이는 메탄, 암모니아, 수소, 수증기의 혼합물을 넣고, 그 혼합물에 번개를 모사하기 위한 전기방전을 일으켰다. 실험 결과, 생성물에 약간의 아미노산들이 포함되어 있음을 발견하였다. 아미노산들은 단백질(proteins)이라고 불리는 기다란 연쇄 고분자의 개개의 연결고리이고, 단백질들은 우리 신체에 중요한 구성물질이기 때문에, 신문들은 이제 생물체가 화학물질들로부터 왔음을 입증하는 실험적 증거를 가지게 되었다고 재빨리 발표하였던 것이다.


유기화학 박사로서, 나는 그러한 조건 하에서 아미노산들이 생성되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임을 인정하지만, 그러나 거기에는 커다란 문제가 있다. 그 실험에서는 단연코 생명체가 만들어진 것이 아니었다. 결과물은 아미노산들이었으며, 그것은 ‘생명이 없는’ 보통의 일상적인 화학물질들인 것이다. 심지어 오늘날까지, 아미노산들이 생명체로 전환되는 과정이 알려진 것은 하나도 없음에도, 이러한 사실이 진화론자들로 하여금 밀러의 실험이 화학물질에서 생명체가 나왔다는 증거라고 주장하지 못하도록 막지 못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그 아미노산들이 살아있지 않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어쨌든 아미노산들이 생명체를 구성하는 벽돌이기 때문에, 이것을 증거라고 부른다. 이러한 주장은 만약 충분한 건축용 벽돌들이 존재한다면, 생명체가 나타날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과 같다. 그러나 이러한 결론은 단지 가정일 뿐이며, 결코 증명된 적이 없다. 아미노산들이 단백질들을 구성하는 벽돌이고, 단백질들이 생물체에서 필요하지만, 아미노산들이 생명체의 쌓여진 벽돌임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내가 자동차 부품 가게에 가서 자동차 한 대에 들어가는 모든 부품들을 살 수는 있으나, 그것으로 말미암아 내가 달릴 수 있는 완성된 자동차를 갖게 되는 것은 아니다. 자동차 부품으로부터 움직이는 차량을 만들기 위해서는 조립하는 사람이 있어야만 하는 것처럼, 생명이 우리 신체 안에 존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아미노산들을 단백질로 조립하는 이가 있어야만 하는 것이다.


1953년 이래로, 과학자들은 밀러의 실험에서 아미노산들의 생성이 생명체가 화학물질로부터 왔다는 주장을 증명하는 것인지 아닌지에 대해 의문을 가져왔다. 많은 이들은 이 실험이 진화를 입증하는 것인지, 아니면 그 증거가 전능하신 창조주를 가리키고 있는 것인지를 검토하였다. 50년 동안 과학자들은 질문을 던져왔고, 50년 동안 그 토론은 결국 논쟁으로 끝이 났다. 그것을 전문가적 호기심이라고 부르지만, 과학자로서 나는 항상 왜 이 사실에 대한 토론보다 이 문제에 관한 논쟁이 더 많은지를 이상하게 여겼었다. 그런 다음 나는 사실에 대한 토론이 불가피하게 나사선성(chirality)이라는 주제에 귀착하게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나사선성은 아마도 우리가 가지고 있는 무작위적이고 우연적인 진화에 반대되는 가장 과학적인 증거 중의 하나일 것이고, 나사선성은 생명체가 화학물질로부터 왔다는 주장을 완전하게 파괴하고 있는 것이다. 명백히, 이것은 진화론자들이 심지어 토론조차 하고 싶지 않은 한 가지 사실이다.


나사선성은 선성(handedness)을 의미하는 화학 용어이다. 비록 두 개의 화학 분자가 같은 요소와 비슷한 성질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그것들은 여전히 다른 구조를 가질 수 있다. 두 개의 분자가 동일하게 보이면서 구조가 다른 거울상 이미지(mirror image)일 때, 그 분자들은 나사선성을 가진다고 말하게 된다. 여러분의 왼손과 오른손이 나사선성을 설명할 수 있다. 여러분의 손은 동일한 것처럼 보일지도 모르나, 실제로는 서로 대칭되는 거울 이미지일 뿐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이 나사선성은 오른손 형태나 왼손 형태의 분자로서 존재할 수 있고, 각 분자는 광학 이성질체(optical isomer)라고 불린다.


그렇다면, 나사선성에 대한 문제는 무엇인가? 우리 몸 안에 있는 단백질들과 DNA는 독특한 3차원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이 3차원 형태로 말미암아 우리 신체 내의 생화학적 과정이 작동하게 된다. 단백질들과 DNA에 독특한 형태를 제공하는 것이 나사선성이고, 나사선성이 없다면, 우리 몸 안에서의 생화학적 과정들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우리 몸 안에 있는, 모든 단백질들의 모든 각각의 아미노산들은 똑같이 왼손 형태(left-handed, L-형)의 나사선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비록 밀러와 유레이가 실험을 통해 아미노산들을 만들어냈지만, 생성된 모든 아미노산들은 나사선성이 결여되었다. 나사선성이 무작위적 과정에 의해 화학 분자 내에서 만들어질 수 없다는 것은 보편적으로 인정된 화학적 사실이다. 무작위적 화학 반응이 나사선성을 가지고 있는 분자들을 만들 때에는, 오른손 형태의 이성질체 뿐만 아니라, 왼손 형태의 이성질체를 같이 만들게 된다. 그것은 나사선성 물질을 생성하는 무작위적인 우연적 과정은 단지 두 종류의 광학이성질체가 각각 50%씩 들어있는 혼합물을 만들어 낸다는 사실이며, 이것은 과학적으로 증명될 수 있는 사실인 것이다. 여기에는 어떠한 예외도 없다. 나사선성은 단지 소수의 과학자들만이 문제로 인식하는 특성이다. 밀러와 유레이의 아미노산들 안에는 나사선성이 없다는 사실은 단지 논쟁의 문제가 아니라, ‘생명체’는 화학물질로부터 우연히 자연적 과정에 의해 만들어질 수도 있다는 생각이 엄청나게 잘못되었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는 것이다.


단백질들과 DNA 내의 나사선성을 살펴보자. 단백질들은 아미노산의 고분자이고, 각각의 구성요소인 아미노산들은 'L' 또는 왼손 형태의 광학이성질체로서 존재한다. 'R(D)' 또는 오른손 형태의 광학이성질체들은 실험실 내에서 합성될 수도 있으나, 이 이성질체는 생물체의 단백질들 내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DNA 분자는 뉴클레오티드라고 불리는 수십억 개의 복잡한 화학 분자들로 이루어져 있고, 이 뉴클레오티드 분자들은 'R' 또는 오른손 형태의 광학이성질체로 존재한다. 뉴클레오티드의 'L' 이성질체는 실험실에서 만들어질 수는 있으나, 생물체의 DNA 내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무작위적인 우연적 과정을 통해 독특한 나사선성을 가진 이러한 단백질들과 DNA 만을 생성할 수 있는 방법은 하나도 없다.


만일 단백질들과 DNA가 저절로 우연히 만들어졌다면, 모든 구성요소들은 두 광학이성질체가 각각 50%씩 들어있는 혼합물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자연계 생물체 내에 있는 단백질들이나 DNA에서 보는 것들은 이것이 아니다. 어떻게 무작위적이고 우연한 자연적 과정이 수천 개의 'L' 분자만을 가진 단백질들을 만든 다음, 또한 수십억 개의 'R' 분자만을 가진 DNA를 만들어낼 수 있겠는가? 이것은 무작위적인 우연처럼 들리는가, 아니면 설계의 산물로 들리는가? 비록 나사선성을 보여주는 마술적 과정이 있을지라도, 그것은 단지 이성질체 하나만 만들 것이다. 만일 그러한 과정이 존재한다 할지라도, 우리는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알지 못하거나 그것이 어떻게 작용했는지 모른다. 만일 그것이 존재한다면, 어떻게 다른 나사선성을 가진 혼합물이 늘 만들어졌을까? 비록 각 이성질체들에 대한 두 가지 불가사의한 과정이 있었다 할지라도, 이것이 무작위적이고 우연한 자연적 과정이라면, 어느 과정이 사용되었고, 언제 사용되었는지를 결정하는 것은 무엇인가? 두 가지 과정이라는 생각은 통제 메커니즘이 필요하고, 이런 종류의 통제는 무작위적이고 우연한 자연적 과정에서는 가능하지 않다.


하지만, 나사선성에 관한 문제는 훨씬 더 깊다. 뉴클레오티드 분자가 DNA의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 발생할 때, 그것들은 DNA의 이중 나선 구조를 형성하는 비틀기(twist)를 한다. 각 구성요소가 나사선성 또는 선성(handedness)을 포함하기 때문에 DNA는 사슬 내에서 비틀기를 한다. DNA에 나선형태의 나선형 구조를 주는 것이 이 선성(handedness)이다. 만일 DNA 구조 내의 한 분자가 틀린 나사선성을 가지면, DNA는 이중 나선형으로 존재하지 않을 것이므로, DNA는 제대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다. 전체 복제 과정(replication process)은 잘못된 철로 위의 기차처럼 탈선될 것이다. DNA의 진화가 일어나기 위해서는, 우리 몸 안에 있는 수십억 개의 분자 모두가 오류 없이 ‘R’ 배열로 동시에 생성되어야만 할 것이다. 만약 뉴클레오티드 하나가 나사선성을 가지고 생성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수십억 개의 뉴클레오티드가 동시에 정확하게 발생한다는 것은 얼마나 더 불가능하겠는가? 만일 진화론이 나사선성을 가진 합성물질 하나를 형성하는 메커니즘을 제공할 수 없다면, 상반되는 나사선성을 가진 두 종류의 합성물질(단백질과 DNA)의 형성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는가?


나사선성은 진화론에 있어서 심각한 문제일 뿐만 아니라 풀 수 없는 수수께끼이다. 진화론에 따르면, 자연적 과정은 오랜 기간에 걸쳐 모든 것들을 설명해야만 한다. 하지만, 나사선성의 형성 과정은 아무리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자연적인 과정으로는 설명될 수 없다. 그것은 딜레마이다. 즉, 우연한 자연적 과정으로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없거나, 나사선성이 존재할 수 없거나 둘 중에 하나이다. 


만약 여러분이 어느 쪽이 옳은지 의심스럽다면, 여러분이 나사선성의 실재에 대한 살아 있는 예다. 나사선성이 없다면, 단백질들과 효소들은 그들의 일을 할 수 없고, DNA도 전혀 작동할 수 없다. 제대로 작동하는 단백질들과 DNA가 없다면, 지구상에 어떠한 생명체도 존재할 수 없을 것이다. 다른 어떤 증거보다도 나사선성의 실재로 말미암아 나는 전능하신 창조주의 실재를 더 확신하게 되었다. 여러분도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


나는 창조론자들이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창조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할 때, 진화론자들은 대개 모든 것을 자연 과학으로 설명하여야만 하고, 신의 간섭은 과학이 아니라고 말함으로써 서로 맞서고 있는 것이 흥미롭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나는 이 글과 같은 의견이 상당히 재미있다는 것을 발견한다. 우리가 자연 과학의 법칙으로는 나사선성의 존재를 설명할 수 없다는 것을 진화론자들에게 보여주면, 그들은 그러한 과정이 자신들이 설명할 수는 없지만 어떤 알려지지 않은 방법에 의해 아주 오래 전에 일어났었다고 말한다. 그렇다면, 누가 초자연적인 설명에 의존하고 있는 것인가? 비록 그들이 그것을 결코 신의 간섭이라고 부르지 않을지라도, 그들은 확실히 과학적 사실이 아니라, 신념에 의존하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단지 여러분이 화학을 모르기를 바라고 있는 것이다.


DNA와 인체 내에서 그것이 어떻게 작용하는 지에 대한 또 다른 문제가 있다. DNA의 정상적인 복제 과정의 일부로, 복제 DNA 가닥을 만들 수 있기 위해서, 효소가 DNA 가닥을 따라 이동한다. 효소가 그 가닥을 따라 분자들의 순서를 읽을 때, 그리고 만일 부정확한 뉴클레오티드가 그 가닥에서 감지되면, 다른 효소들이 잘못된 뉴클레오티드를 자르고, 정확한 뉴클레오티드를 삽입해서, DNA를 교정하도록 하는 메커니즘이 있다.


정말로 그것들이 무작위적이고 우연한 자연적인 과정으로부터 만들어진 것인지 아닌지, DNA와 이 교정 메커니즘을 살펴보자. 교정 메커니즘이 먼저 진화했고, DNA가 아직 진화하지 않았다면 교정 메커니즘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만일 DNA가 먼저 진화했다면, 교정 메커니즘을 가지는 것이 더 낫다는 것을 DNA가 어떻게 알았을까? 분자가 생각할 수 있는가? DNA는 안정한 화학 분자가 아니기 때문에, 교정 메커니즘이 없다면, 그것은 화학적 산화작용과 다른 과정에 의해 쉽게 분해되어질 것이다. 교정 메커니즘이 진화하는 동안 DNA가 어떻게 수백만년 동안 존재할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메커니즘은 없다. 진화론자들이 추정하는 수십억 번의 무작위적 우연한 돌연변이가 교정 메커니즘을 형성할 수 있기 전에, DNA는 단지 그 당시의 연못 부유물로 인해 부패되었을 것이다.


일단 설계가 우연히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면, 우리는 전 우주가 무작위와 우연한 과정의 산물이 아니라, 단지 말씀으로 모든 것을 만드신 전능하신 창조주의 작품이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여러분들이 문제들을 보기 시작하기를 바란다. 진화론은 여러분에게 표면적으로는 가능해 보이는 이론으로 제시되어질 수 있으나, 진정한 과학이 개입되고, 과학자들이 질문을 하기 시작하면, 진화론의 문제와 잘못된 논리가 명백해진다. 여러분들이 화학을 모르기를 진화론자들이 바라는 이유가 이것이다.



* 찰스 맥콤(Charles McCombs) 박사는 과학적 조사라는 방법으로 훈련받은 유기화학 박사이자, 20개의 화학 특허를 가지는 있는 과학자이다.



번역 - 대구지부

링크 - http://www.icr.org/pubs/imp/imp-371.htm ,

출처 - ICR, Impact No. 371, May 200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40

참고 : 3067|2520|2359|2698|2055|2309|2589|2533|164|2660|1905|2621|3075|3675|3742|3796|3981|4021|4061|4108|4152|4173|4234|4278|4333|4461|4466|4481|4506|4509|4571|4582|4598|4602|4657|4675|4788|4806|4821|4843|4879|5050|5133|5134|5165|5167|5217|5305|5318|5411|5446

Stephen Caesar
2004-05-08

교체되고 있는 진화론자들의 '원시 수프' 이론(Evolutionists' 'Primordial Soup' Theory Being Replaced)


거의 1세기 동안 진화론자들은 확실한 교리로서, 지구상의 첫 번째 생명체는 화학물질로 가득 차있는 물로 이루어진 '원시 수프(primordial soup)'에서 출현했다고 주장하여 왔다. 이 '따뜻한 작은 연못(warm little pond)'은 전기적 부하에 의해서(대개 번개와 같은) 충격을 받았고, 그로 인해 화학물질들은 단백질과 같은 복잡한 분자들을 형성하게 되었으며, 그 결과 최초의 생명체가 태어났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 첫 번째 생명체로부터 진화하여 지구상의 모든 다른 생명체들이 태어나게 되었다고 진화론자들은 가정하고 있다.


1953년에 이 '원시 수프' 이론의 선동자들은, 시카고 대학의 대학원생인 스탠리 밀러(Stanley L. Miller)가 초기 상황을 가정하는 장치를 만들어 실험을 하였을 때, 증거를 발견했다고 생각했다. 밀러는 암모니아, 메탄, 수소의 혼합물을 통해 수증기를 순환시켰고, 그리고 번개치는 것을 모방하여 혼합물에 고에너지의 전기적 스파크를 일으켰다. 그는 이것을 일 주일 동안 계속하였고, 후에 어둡고 붉은 색의 혼합물을 얻었다. 거기에서 생명체의 기본 구성물질인 복잡한 아미노산들이 포함되어 있는 것을 발견했다. (1)


밀러의 실험 후 많은 유사한 실험들이 여러 과학자들에 의해서 수행되었다. 예일 대학의 맥알레스터(A. Lee McAleste) 교수는 그 실험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쓰고 있다.

 

”이러한 연구들은 지구 역사의 초기 한 때에, 생명체의 기초 분자들을 구성하는 무기물질들이 풍부한 바다와 호수에 의해 지표면이 뒤덮여 있었다는 상황을 과학자들이 가시화하도록 하였다. 이러한 바다와 호수의 물들은 자주 희석된 유기물질 스프로 설명되었다. 이 개념은 1920년대와 1930년대에 생명 기원에 대한 개척자들인 영국의 생물학자 할데인(J. B. S. Haldane)과 러시아의 생화학자 오파린(A. I. Oparin)에 의해서 처음 발전되었다. 밀러의 실험에 뒤이어 관심들이 커지면서, 할데인과 오파린의 생각은 널리 확장되었고, 이제는 초기 유기 스프의 무생물 덩어리로부터 최초의 자기복제 생물체의 발생을 설명하기위한 많은 추론적인 가설들이 시도되고 있다.” (2)


이 이론은 마치 절대 오류가 없는 진리인 것처럼, 학생들, 대학생, 그리고 일반 대중들에게 전파되어 나갔다. 그러나 거기에는 심각한 문제점들이 있었던 것이다.


첫 번째는 밀러(지금은 샌디에고의 캘리포니아 대학에 있다)와 같은 과학자의 존재가 그 실험 계(system)의 설정(set up)을 위해 필요했으며, 생명체의 출현에 필요한 외부 에너지가 주입되었다는 것이다. 바꾸어 말하면, 외부에서 특별한 목적을 가진 (즉 생명체가 없는 곳에서 생명체를 창조하기 위한) 지적인 설계자(Intelligent Designer)가 실험이 이루어지도록 개입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밀러의 실험은 창조주의 필요성을 부인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어떤 것이 얻어지기 위해서는 창조주가 필요하다는 것을 간단히 설명하고 있었던 것이었다.


두 번째로, 할데인과 오파린에 의해서 가정되고 밀러에 의해서 입증되었다는 이 시나리오는 화석기록에 의해서 거부되고 있다. 맥알레스터 교수는 이 상상의 ‘스프(soup)’의 증거는 결코 발견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스프에서 출현했다고 가정하는 최초의 간단한 유기체는, 자신이 스프에서 살아가기 위한 것들을 꺼내야만 했다. 그는 말했다.

 

”다른 말로 하면, 그들은 그들이 태어난 유기 스프를 먹었어야만 한다. 따라서 스프는 자체가 사라지는 원인이 되었을 것이다” (3). 그리고 그는 다음을 인정했다.  

”불행히도, 지구상에서 최초의 생명체에 대한 직접적인 증거는 발견될 것 같지 않다. 지각의 변형과 침식은 초기 스프, 또는 스프로부터 출현한 원시 생명체의 흔적을 함유하고 있었을 지도 모르는 거의 모든 초기 암석들을 파괴했다.”(4)

세 번째 문제는, 순전히 우연으로 일어날 지도 모른다는 밀러의 시나리오에 대한 통계학적 불가능성이다. 뉴욕 타임즈 지는 ‘스프’ 이론의 가능성을 폭로하는 글에서, 밀러 박사의 고전적 실험은 일어날 가능성이 전혀 없음이 입증되었다고 논평하였다. 문제는 수용액 중에서의 약간의 화학물질들은 생명체에 필요한 더욱 복잡한 분자들을 만들기 위해서 서로 충분히 충돌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5).  

네 번째로, 최근의 발견들은 많은 과학자들로 하여금 최초 생명체의 기원을 깊은 바다 속 화산 분출구 기원을 찬성하도록 하며, 밀러의 '따뜻한 작은 연못(warm little pond)” 이론을 폐기하거나, 매우 의심스러운 것으로 여기게 했다는 것이다. 위에서 인용한 같은 뉴욕타임즈 글에서 다음과 같이 보고하고 있다. 

”지구상의 생명체는 뜨거운 용광로 같은 화산성 환경에서 시작되었다는 생각은, 최초의 생명체를 유도할 수도 있는 화학적 사건들을 재현하기 위해 디자인된 실험으로부터 지지받고 있다. 1998년 7월 31일 사이언스(Science) 지에서 보고된 실험에 의하면, 단백질의 짧은 사슬인 펩타이드들이 초기 지구에서 존재했을 수도 있는 상황 하에서 자연적으로 형성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6)

이 새로운 이론을 선도하고 있는 과학자는 독일의 유기 화학자인 바흐터스하우저(Günther Wächtershäuser) 박사이다. 그와 그의 동료인 뮌헨 기술대학의 후버(Claudia Huber) 박사는 생명체에 필요한 최초의 단백질 사슬은 밀러의 ‘따뜻한 작은 연못’과 같이 지구 표면에서 발생하지 않았고, 바다 속 화산활동으로 인한 매우 뜨거운 대양 바닥 환경에서 발생하였다고 가정하였다. 일련의 실험에서 바흐터스하우저와 후버는 탄소 골격의 화학물질들은 철광석, 니켈, 그리고 바다 속 화산에서 분출되는 가스들로부터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7).

   

미국의 선도적 과학자들은 이들 두 명의 독일 과학자들의 이론과 관련 실험에 대해 지지를 보냈다. 일리노이 대학의 미생물학자인 칼 우스(Carl R. Woese) 박사는 그들의 발견을  ”위대한 행진을 위한 또 하나의 발걸음”  이라고 하였고, 생명 기원의 전문가인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의 노만 페이스(Norman Pace) 박사는 ”나는 지열 환경이 스탠리 밀러의 불꽃 시험관보다 훨씬 우수하다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8)

 

바흐터스하우저 박사가 증명한 것이 맞던지 틀리던지 상관없이,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은 그렇게 오랫동안 부정할 수 없는 사실로서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던 밀러의 ‘원시 스프(primordial soup)’ 이론은 몰락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과학자들이 제시한 수많은 의문점에도 불구하고, 논쟁의 여지가 없는 진리로서 교과서에 기재되어있고 언론 매체에서 보도하고 있는, 그러나 본질적으로는 환상이며 증명할 수 없는 이론인 진화론 체계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실제로, 절대 확신하고 있는 진리인 진화 이론은 단일화된 이론이기 보다는, 혼란의 뒤범벅이요, 밀러와 바흐터쟈우저 논쟁이 말하고 있는 것처럼 계속적으로 변하고 있는 아류 이론인 것이다.


수십년 동안, 밀러의 이론은 사실로서 여겨졌었다. 이제 그것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바흐터스하우저의 이론 또한 몰락되기 전까지, 얼마의 기간동안 오류 없는 진리로서 선전될 것인가?

 

 

References 

1. A. Lee McAlester, The History of Life (Englewood Cliffs, NJ: Prentice-Hall, 1968), 7-8.

2. Ibid., 8.

3. Ibid., 9.

4. Ibid., 10.

5. Peter T. Kilborn, 'Data Back Idea That Life Grew Out of Inferno,' New York Times, 31 July 1998, A14.

6. Ibid., A1.

7. Ibid., A14.

8. Ibid., A1, A14.

*Stephen Caesar holds his master’s degree in anthropology and archaeology from Harvard University. He is the author of the e-book: The Bible Encounters Modern Science, available at: www.1stbooks.com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ism.org/caesar/primordial.htm ,

출처 -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981

참고 : 3067|2520|2359|2698|2055|2309|2589|2533|2660|2040|4843|3358|1891|3858|4481|4675|4719|4821|5133|5134|5167|5178|5217|5318|5446|5454|5474|5479|5512|5540|5553|5666|5945|5947|5949|6148|6018|6263|6266|6314|6437|6449|6463|6468|6487|6574|6599|6641

Walt Brown
2004-04-30

암호, 프로그램, 그리고 정보 (Codes, Programs and Information)


1) 암호와 프로그램 (Codes and Programs)

우리의 경험에 의하면 암호(codes)는 자연적으로 또는 우연히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지성(intelligence)에 의해서 만들어진다. 암호는 유용한 정보의 한 형태를 다른 형태로 전환시키기 위한 일련의 규칙(rule)이다. 예를 들면 모르스 부호나 점자와 같은 것이다. 생명체의 물리적 과정을 조절하는 유전물질은 암호화 된 정보이다. 그것은 또한 정교한 전달, 번역, 복제 시스템을 같이 갖고 있어야만 한다. 이들이 없다면 유전물질은 쓸모가 없고, 생명체는 존속할 수 없다. 그러므로 유전암호, 전달, 번역, 복제 시스템, 그리고 살아있는 세포 모두는 동시에 한꺼번에 만들어져야만 하고, 이것은 자연적인 과정이 아닌(초자연적인) 매우 높은 지성에 의해서 만들어졌다는 결론이 더욱 합리적인 것처럼 보인다.       

게다가, 우연한 과정으로 하나의 프로그램이 만들어지는 것이 일찍이 관찰된 적이 없다. 프로그램은 어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 계획된 일련의 단계들(steps)이다. 컴퓨터 프로그램이 좋은 예이다. 모든 생물체에 유전물질에 저장되어있는 정보는 하나의 복잡한 프로그램이다. 왜냐하면 프로그램은 우연히,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지성적이고, 초자연적인 근원이 이러한 프로그램들을 만들었다는 것이 더 합리적인 것처럼 보인다.  

 

2) 정보(Information)

모든 독립된 시스템들은 특별하고, 부서지기 쉬운 많은 정보들을 가지고 있다.1 독립된 시스템에서 정보의 양이 스스로 중대하게 증가되는 것이 일찍이 관찰된 적이 없다. 예외 없이 자연적인 과정은 정보를 파괴한다. 단지 외부의 지성만이 독립된 시스템 안의 정보의 양을 증가시킬 수 있다. 모든 과학적 관찰들은 이러한 일반적인 법칙과 일치한다. 이것은 3 가지의 필연적인 추론, 또는 결론을 내릴 수 있게 한다.

1) 대진화(macroevolution)는 발생할 수 없다.2

2) 외부의 지성이 우주와 모든 생물체의 창조에 개입되어 있다.3

3) 생명체는 '빅뱅 (커다란 폭발, Big bang)으로 만들어지지 않았다.4

 

*참조 : Genetic code optimisation: Part 1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2/j21_2_90-100.pdf

Genetic code optimisation: Part 2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3/j21_3_84-92.pdf

Inheritance of biological information—part I: the nature of inheritance and of information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9_2/j19_2_29-35.pdf

Inheritance of biological information—part II: redefining the ‘information challenge’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9_2/j19_2_36-41.pdf

Can recombination produce new genetic information?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9_1/j19_1_61-64.pdf

 

References and Notes

1. For example, each living system can be described by its age and the information stored in its DNA. Each basic unit of DNA, called a nucleotide, can be one of four types. Therefore, each nucleotide represents two (22 = 4) bits of information. Likewise, a mechanical system can be described by a set of mechanical drawings which, in turn, could be converted to digital information as is done in a fax machine. Conceptual systems, such as a filing system, or a system for betting on race horses, can be explained in books. Several bits of information can define each symbol in these books. The minimum number of bits of information needed to describe a physical system completely will be defined as its information content.

2. Because macroevolution requires increasing complexity through natural processes, the organism’s information content must spontaneously increase one or more times. But because natural processes cannot increase the information content of an isolated system such as a reproductive cell, macroevolution cannot occur.

3. Based on modern advances in the field of information theory, the only known way to decrease the entropy of an isolated system is by having intelligence in that system. [See, for example, Charles H. Bennett, 'Demons, Engines and the Second Law,” Scientific American, Vol. 257, November 1987, pp. 108-116.] Because the universe is far from its maximum entropy level, a vast intelligence is the only known means by which the universe could have been brought into being. [See also 'Second Law of Thermodynamics' on page 27.]

4. If the 'big bang” occurred, all the matter in the universe was at one time a hot gas. A gas is one of the most random systems known to science. Random, chaotic movements of gas molecules have virtually no information content. Because an isolated system, such as the universe, cannot generate nontrivial information, the 'big bang” could not produce the complex, living universe we have today which contains immense amounts of informati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cience.com/ ,

출처 - CSC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91

참고 : 5900|5831|5836

Headlines
2004-04-27

광합성은 생각보다 10억 년은 앞서서 37억 년 전에 이미 시작되었다? 

(Photosynthesis began a billion years earlier than thought)


     BBC 뉴스 보도(2003. 12. 17)에 의하면, 광합성의 진화(evolution of photosynthesis)는 이전에 믿고 있던 것보다 10억 년은 더 일찍(37억 년 전에) 시작되었다고 몇몇 과학자들이 주장하였다.  이것은 덴마크 연구자들이 산소가 있는 상황(oxidizing conditions) 아래에서 퇴적된 것으로 결론 내려진 그린란드에 있는 암석들에 대한 우라늄-토륨 연대측정에 기초한 것이었다. 다른 과학자들은 확실한 결론을 내릴 수는 없다고 하였다. 워싱톤 대학의 우주생물학자인 로저(Roger Buick) 박사는 그 주장에 관해 신중하게 반응하면서, ”산소를 발생시키는 광합성에 필요한 생화학은 많은 박테리아성 진화를 필요로 한다 (The biochemistry needed for oxygenic photosynthesis requires lots of bacterial evolution). [sic]” 는 것을 인정했다.

만일 그들의 발견이 맞다면, 생명체는 지구 역사의 매우 초기부터 매우 복잡하고 정교했다는 것이다. 그것뿐만 아니라, 생명체는 38억년 전에 감소됐다고 추정하는 유성들의 맹폭으로부터 견뎌냈어야만 했다. ”그러한 종류의 상황들은 산소를 발생시키는 광합성에 상당히 좋지 않은 상황들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생명체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오래되었고 더 강인했을 수 있다.” 라고 로저 박사는 말했다.



이러한 종류의 상황은 우주생물학적 이론(astrobiological theory)에 상당히 불리할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극히 추상적인 자연주의(metaphysical naturalism)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오래되었고, 더 강인할 수 있다. 당신은 광합성과 같은 복잡한 메커니즘이 어떻게 생겨났는지에 대한 어떤 막연한 개념이라도 가지고 있는가? 당신은 광합성의 시작이 10억 년을 더 거슬러 올라가, 유성들이 쏟아지는 전쟁과 같은 공포의 상황 속에서 아무런 지식도 없는 박테리아들이 그 놀라운 과정을 진화로 얻게 되었다고 생각하는가?


 

*참조 : Green power (photosynthesis) : God’s solar power plants amaze chemists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447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104.htm ,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4. 1. 2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553

참고 : 4454|380|4433|4407|4358|4225|4105|4113|4034|3854|3758|1902|1903|4830|4854|5432

Headlines
2004-04-17

심호흡을 하라 : 원시 대기에는 산소가 풍부했다 (Take a Deep Breath: Early Atmosphere Had Abundant Oxygen).


호주의 Commonwealth Scientific and Industrial Research Organisation[1]에 3 명의 지질학자들은 27억년에서 35억년전 암석들에서 대기 중 산소(oxygen)가 존재했었다는 증거를 발견했다고 주장하였다. 그들은 산소가 풍부하지 않으면 형성될 수 없는 피솔리트(pisoliths)와 황산염(sulphates)을 발견했다는 것이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태초의 지구 대기에 산소가 존재했었다는 것이 된다.

”그들의 이론은 지구의 대기에 산소가 풍부하게 된 때가 언제인지에 대한 오래된 기존의 생각에 도전이 되고 있다. 그리고 오늘날과 유사한 대기가 형성된 시점이 지구 행성 역사의 초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이다. 그것은 또한 금광과 다른 광물들에 대한 전 세계적인 탐사에 혁명을 가져올 수도 있다. 그리고 생명체가 어떻게 탄생하였는지에 대한 새로운 의문을 야기시키고 있다.”

그들의 논문은 경제지질학회(Society for Economic Geology) 지에 게재되었다.




그들은 원시 공기는 호흡할 수도 있었다고 주장한다. 그 때는 생명체가 진화되기 전이라는 것에 유념하라. 기존의 전통적인 지식과는 다르게, 산소가 존재하는 대기에서 생명체가 탄생했다는 것이다. 만약 이러한 새로운 주장이 받아들여진다면, 화학진화(chemical evolution)는 모든 것이 끝장나는 것이다. 산소는 진화론에서 주장되는 ‘생명체 구성물질들의 덩어리'에는 독(poison)으로 작용한다. 우리는 그러한 연대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러나 그러한 주장은 진화론의 패러다임 내에서도 스스로를 유죄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만약 지구의 대기에 산소가 항상 존재했었다면, 그리고 더욱 더 많은 지질학자들이 그것을 인정하게 된다면, 당신이 교과서에서 보아왔던 밀러(Miller)의 실험 사진들과 원시수프 시나리오는 틀린 것임이 밝혀지는 것이다.

부모님들은 이 뉴스 기사를 인쇄하여, 자녀의 과학 교과서에 나오는 밀러의 실험 그림 옆에 나란히 붙여 놓아야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종류의 반대 증거들도 같이 언급되어야 한다고 요구해야 할 것이다.

 

*참조 : The Life and Death of Oxygen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10.htm#20081024a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102.htm ,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2. 1. 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926

참고 : 3738|3769|3605|3675|3322|3245|3180|3135|3075|3053|3067|2698|2660|2589|2533|2520|2359|2309|2055|2040|1981|1905|1612|354|164|4550|4598|4602|6018

Jonathan Sarfati
2004-04-15

생명체의 열수 기원? (Hydrothermal origin of life?)


 몇몇 일본 연구자들은 생명체가 해저의 열수 분출구에서 생겨날 수 있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들의 시뮬레이션에 의해서 만들어진 가장 복잡한 분자는 0.001%의 미미한 농도의 헥사글리신(hexaglycine) 이었다. 가장 단순한 세포로 하더라도 그 복잡성과 비교할 때, 헥사글리신은 극도로 간단하다. 주장되는 지질연대에 걸쳐 높은 온도는 어떠한 복잡한 분자도 붕괴시켰을(degrade) 것이다.


 

서론


최근의 이론적 분석에 의하면, 가장 간단한 세포(생물체)도 필요한 효소들(enzymes, 긴 폴리펩타이드)을 암호화 한 최소한 256개의 유전자(genes)들을 가져야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리고 이러한 최소한의 유전자를 가진 이론적 생물체가 살아남을 수 있을지는 매우 의심스럽다. 왜냐하면, 그러한 생물체는 DNA 손상을 수리할 수 없으며, 남아있는 유전자들과의 미세한 조정 기능도 더 이상 수행할 수 없고, 복잡한 화합물을 소화시킬 수 있는 능력도 부족하고, 환경으로부터 유기 영양물질들의 복합적인 공급을 받아야하기 때문이다.1   


심각한 어려움 중 하나는 모든 건축용 분자 조각들을 올바른 순서대로 연결시키는 것이다. 왜냐하면 열역학적 관점에서 단백질과 핵산과 같은 긴 분자들은 그들의 구성 단량체인 아미노산(amino acids)이나 뉴클레오타이드(nucleotides)들로 깨어지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2 지시되지(감독되지) 않은 어떠한 에너지의 유입은 날 뛰는 황소처럼 건설적으로 작용하기보다 파괴적으로 작용하기가 쉽고, 원하지 않은 다양한 부작용들을 증가시킨다.

 

 

열수 분출구 (Hydrothermal vents)


몇몇 연구자들은 생명체는 뜨거운 지하의 물이 바다로 쏟아져 나오는 해저의 열수 분출구에서 시작되었다고 제안해왔었다. 그 생각은 열(heat)이 중합체(polymers)들을 합성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었을 것이며, 열은 주변의 바닷물에 의해서 식혀질 것이고, 이것은 중합체들이 생성된 후에 같은 열에 의해서 파괴되는 것을 막았을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일본 나가오카의 5명의 연구원들은 유동 반응로(flow reactor)에서 그런 상태의 모의실험을 했다고 주장했다.3 그들은 24.0 MPa의 고압으로 유지되는 몇 개의 챔버들을 통하여 0.1 M의 진한 글리신(glycine) 용액 500ml을 순환시켰다. 첫 번째 챔버는 주로 200-250 °C 으로 가열되었다. 그곳으로부터 액체는 0 °C 로 유지되는 냉각 챔버로 8-12 ml/min의 속도로 주입되었다. 그리고 액체는 감압되었고, 시료들은 여러 간격을 두고 추출되었다. 전체 순환은 1-1.3 시간 만에 완료되었다. 유출물의 일부에서, 0.01M의 CuCl2가 0.1M의 글리신 용액에 가해졌고, 그것은 또한 실온에서 HCl를 가하여 pH 2.5로 조정(산성화)되었다.


 

실험 결과


가장 주목할 만한 결과가 여분의 CuCl2와 HCl을 처리한 흐름에서 일어났다. Cu2+이온은 테트라글리신(tetraglycine)의 형성(0.1% 생성)을 촉매하였다. 심지어 일부 헥사글리신(hexaglycine)도 형성되었다 (0.001% 생성). 그러나 가장 많이 형성된 생성물은 사이클릭 다이머(cyclic dimer)인 디케토피페라진(diketopiperazine)이었다. 이것의 생성은 1% 에서 최고치를 보인 후 낮아졌다. 독자들은 많은 양의 폴리글리신(polyglycines)들을 얻기 위한 최적의 조건을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들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

 

 

평가 (Assessment)


팀 리더인 고이치로 마츠노(Koichiro Matsuno)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10년 동안, 해저의 열수 분출구는 생명체가 시작된 장소로 생각되어 왔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 4

그러나 실험 결과는 이것을 입증했는가? 아니다! 다음과 같은 이유들에 의해서, 마츠노의 주장은 데이터에 따른 합리적 해석을 뛰어 넘은 진화론적 믿음에 기초한 것이었다.


1. 0.1 M의 글리신의 농도는 실제 원시 스프에서 기대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높았다. 실제로, 글리신 생성에 대한 원시 환경(생명체 탄생 이전)의 시뮬레이션은 아주 낮은 농도의 생성을 보였다. 또한, 만들어진 어떠한 글리신도 산소가 있는 대기에서는 산화반응에 의해 파괴될 것이다. 그렇지 않고, 만약 원시 대기에 산소가 없었다면 5, 오존층도 없었을 것이고, 이것은 자외선에 의해서 파괴되었을 것이다. 또한 점토와의 흡착, 금속 이온들에 의한 침전 또는 결합, 다른 유기분자들과의 반응들은 훨씬 더 농도를 감소시켰을 것이다. 현실적인 농도는 10–7 M 정도이었을 것이다.6


2. 열수의 상태가 이 실험에는 적합하다 하더라도, 전체적으로 그 상태는 생명체에 필요한 다른 구성물들에게는 오랜 기간 해로웠을 것이다. 예를 들어, 생명의 기원에 대한 진화론적 실험의 개척자로 유명한 스탠리 밀러(Stanley Miller)도, 중합체(polymers)들은  너무 불안정하기 때문에 뜨거운 생명체 탄생 이전의 원시 환경에서는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7  밀러는 또한 RNA의 염기들은 100°C의 물에서 매우 빠르게 파괴됨을 지적했다. 그리고 아데닌과 구아닌의 반감기는 1년 정도, 우라실은 12년, 시토신은 단지 19일의 반감기를 가지고 있다.8


강렬한 열은 또한 세린(serine)과 트레오닌(threonine)과 같은 많은 복합 아미노산들을 쉽게 파괴한다.9 또 다른 문제는 생명체에 필요한 좌선형(left-handedness) 아미노산들만의 선택적 집합은 열에 의해서 파괴된다는 것이다. 즉 아미노산은 라세미화(racemized) 된다는 것이다.10  그러나 이것은 실험되지 않았다. 왜냐하면 일본 팀은 가장 단순한 아미노산인 글리신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글리신은 생명체에서 사용되는 유일한 아키랄(achiral) 아미노산이다. 그러한 다른 아미노산들에 대한 주의 깊은 실험이 이루어짐 없이, 이 실험이 설계되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사실 그들 모두는 여러 비펩타이드 결합 반응이 일어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3. 형성된 가장 긴 폴리머(또는 올리고머)는 헥사글리신(hexaglycine)이었다. 그러나 대부분의 효소들은 6개의 아미노산 잔여기보다 훨씬 많은 잔여기들을 가지고 있다 (보통 수백개). 그리고 생성된 헥사글리신도 단지 매우 소량이었다.


4. 이 실험은 단순한 호모 올리고머 (homo-oligomer, 즉 모든 단량체가 같은)를 생성하는데 불과하였다. 그러나 생명체는 서로 다른 20 종류의 아미노산들의 정확한 배열을 가진 수많은 중합체(polymers)들을 필요로 한다. 그래서 마츠노의 실험은 생명체가 필요로 하는 극도로 복잡하고 정보를 가진 중합체들에 대한 가장 최소한의 설명도 제공하고 있지 않다.


 

결론


비창조론자로서 정보 이론가인 Hubert Yockey는 20년 전에 관측했던 것을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는 그 이후에 수정하지 않았다) :

생명의 기원에 대한 연구는 이미 강압적으로 결론이 나있는 것처럼 보이는 점에서 독특하다. 행해져야하는 것은 생명체가 우연히 발생하게 된 구체적인 메커니즘과 과정을 설명할 수 있는 시나리오를 발견하는 일뿐이다. 지구 생명체의 기원이 우연히 그리고 자연적인 원인들에 의해서 저절로 탄생했다는 시나리오는, 믿음에 기초한 것이 아니라 사실에 기초하여 인정될 수 있는, 그리고 확립되고 밝혀지고 있는 사실들과 반대되는 시나리오는 아직까지 쓰여지지 않았다는 것이 결론임에 틀림없다.”11 

 

 

* 참조 :

 

1. 원시 환경.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164

2. 생명체가 스스로 만들어질 수 없는 이유.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54

3. 과학자들이 생명의 기원에 관하여 말한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355

 

 

References 


1. Wells, W., Taking life to bits, New Scientist 155 (2095):30–33, 1997.


2. Sarfati, J.D., Origin of life: the polymerization problem, CEN Tech. J. 12(3):281–284, 1998.


3. Imai, E., Honda, H., Hatori, K., Brack, A. and Matsuno, K., Elongation of oligopeptides in a simulated submarine hydrothermal system, Science 283(5403):831–833, 1999.


4. Matsuno, K.; cited by Elaine Lies, Reuters Nagaoka, Japan, Feb. 5, 1999.


5. The ‘strongest evidence’ for an anoxic ancient earth atmosphere is that we know chemical evolution took place, and this would have been impossible with oxygen present! The following ‘reason’ in this circular way: Walker, J.C.G., Evolution of the Atmosphere, Macmillan, NY, p. 224, 1977; Fox, S. and Dose, K, Molecular Evolution and the Origin of Life, W.H. Freeman & Co., San Francisco, pp. 45–45, 1972; cited in: Thaxton et al., Ref. 6.


6. Thaxton, C.B., Bradley, W.L. and Olsen, R.L., The Mystery of Life’s Origin, Philosophical Library Inc., New York, ch. 4, 1984.


7. Miller, S.L. and Lazcano, A., The origin of life — did it occur at high temperatures? J. Mol. Evol. 41:689–692, 1995.


8. Levy, M and Miller, S.L., The stability of the RNA bases: Implications for the origin of life, Proc. Natl. Acad. Sci. USA 95(14):7933–38, 1998. 


9. Gish, D.T., Origin of life: The Fox thermal model of the origin of life, Impact 33,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March 1976.


10. Sarfati, J.D., Origin of life: the chirality problem, CEN Tech. J. 12(3):263–266, 1998.


11. Yockey, H.P., A calculation of the probability of spontaneous biogenesis by information theory, J. Theor. Biol. 67:377–398, 1977; quotes from pp. 379, 396.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docs/4170.asp ,

출처 - TJ 13(2):5–6, November 199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905

참고 : 3067|2520|2359|2698|2055|2309|2589|2533|2660|2040|1981|1905|3675|3981|4021|4055|4821|4657|4675|4843|5050|5134|5167|5217|5178|5318

Bruce Malone
2004-02-03

생명체는 우연히 만들어질 수 없다 (No Chance of Life by Chance)


1700년대에 많은 과학자들은 생명체는 무생물(고기덩어리나 쓰레기 같은)로부터 자연적으로 발생한다고 믿었다. 1800년대에 파스퇴르(Louis Pasteur)는 세밀한 실험을 통해 이러한 개념이 잘못되었음을 입증했고, 생명체는 오로지 이전에 존재했던 생명체로부터 태어난다는 것을 증명했다. 그러나 아이로니컬하게도 많은 과학자들은 어떠한 실험적 증거도 가지고 있지 않으면서, 생명체는 한 번은 무생물로부터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자연발생에 대한 믿음으로 되돌아갔다. 이러한 근거없는 믿음으로 돌아간 이유는, 생명체의 자연발생에 대한 유일한 대안인 지적 설계자에 의한 창조를 받아들일 수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살아있는 가장 단순한 세포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한 기계이다. 그것은 고장난 부분을 감지하며, 그것을 수리하며, 자신과 똑같은 것을 복제할 수 있다. 사람은 이러한 기능을 하는 똑같은 기계를 결코 만들 수 없다. 그러나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생명체는 무생물로부터 자연발생 하였다는 (그것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발생할 수도 없음을 가리키는 명백한 증거들에도 불구하고) 믿음을 받아들이고 있다. 이 놀라운 믿음은 마치 화성에서 복잡한 화학공장 시설을 발견하였을 때, 그것이 우연히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다고 말하는 것처럼 불합리하다.      


생명체가 우연히 자연적으로 만들어질 수 있다는 믿음을 지지하는데 사용되었던 한 고전적인 실험은 1953년의 스탠리 밀러(Stanley Miller)의 실험이다. 이 실험에서 몇 종의 기체들이 시험관 안에 순환되었고 불꽃이 방전되었다. 이 기체들은 반응하여 몇몇 유기물질들을 형성하였고, 그들은 수집되어 분석되었다. 이 실험은 살아있는 세포에서 필요한 20 여개의 아미노산 중에 단지 몇 개의 아미노산 만을 만드는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그 결과는 생명체가 우연히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증거로서 반복적으로 선포되어 왔다. 더군다나 생명체의 발생을 설명하는 이 실험에 대한 수많은 결정적인 문제점들에 대해서는 전혀 보도되지 않았다.   


예를 들어, 생명체가 탄생할 당시의 원시 대기에 산소(oxygen)가 없었다고 가정하고 있다. 왜냐하면 산소는 아미노산의 형성을 멈추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산소가 없었다면, 오존층도 없었을 것이다. 오존층 보호막이 없었다면, 생명체는 존재할 수 없다. 더군다나 지질학적 기록을 통해 발견되는 산화된 암석(oxidized rocks)들은 초기부터 산소가 항상 존재해왔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또한 아미노산을 형성하기위해 사용되었던 기체들은 태양빛의 존재 하에서 반응할 때 대기 중에서 제거된다. 요구되는 기체들은 생명체가 만들어질 때까지 오랜 시간을 충분히 주변에서 머무를 수 없었을 것이다. 덧붙여서 반응 생성물인 아미노산들이 만들어지자마자 빠르게 분해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 냉각 트랩(cold trap)이 사용되었다. 

                 

가장 큰 문제는 그 실험에서 만들어진 아미노산들은 항상 50 대 50으로 이성질체(L형과 D형)가 섞여 있었다는 것이다. 이성질체는 오른쪽, 왼쪽 장갑과 같이, 서로가 거울에 비춰지는 모습과 같다. 생명체는 이러한 섞여진 아미노산 중에서 오직 L 형만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러나 L형과 D형은 항상 동일한 비율로 만들어진다. 어떻게 최초의 세포는 동일하게 만들어진 혼합물에서 오직 L형만을 선택해낼 수 있었을까? 이것에 대한 대답은 결코 이루어진 적이 없다.

        

이것들은 생명체가 우연히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다는 공상적인 생각이 가지는 문제점들 중에 단지 소수에 불과하다. 어떠한 실험도 무기물로부터 생명체가 만들어진다는 것을 보여주지 못했다. 생명체에 대한 가장 최선의 설명은 생명체는 이전에 존재한 생명체로부터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당신이 진실을 찾고자 한다면, 모든 생명체들의 기원은 하나님일 가능성을 반드시 고려해 보아야만 할 것이다.           



*참조 : 생명이 스스로 발생할 수 없는 이유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2YYpUZA7HRU&feature=player_embedded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drdino.com/articles.php?spec=8 ,

출처 - CSE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635

참고 : 4108|3180|4602|4173|1905|3800|2040|2589|3605|4021|3981|4249|3358|1891|3858|4481|4675|4719|4821|4843|5133|5134|5167|5178|5217|5318|5446|5454|5474|5479|5512|5540|5553|5666|5945|5947|5949|6148|6018|6263|6266|6314|6437|6449|6463|6468|6487|6574|6599|6641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