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연대문제

고대 석탄에서 발견되는 방사성탄소

고대 석탄에서 발견되는 방사성탄소(C-14) 

(Radiocarbon Found in Ancient Coal)


       존 바움가드너(John Baumgardner) 박사는 방사성탄소가 없어야만 하는 석탄 시료에서 여전히 14C 이 남아있는 것을 발견했음을 보고했다. 왜냐하면 14C는 5730 년의 비교적 짧은 반감기를 가지기 때문에 빠르게 소멸한다. 그래서 20 번의 반감기(114,700년)가 지난 후에는 14C는 12C의 숫자에 비해 1 대 1,000,000의 비율로 적어질 것이다. 만일 누군가가 전체 우주의 질량과 동등한 14C 덩어리를 가지고 연구를 시작한다 해도, 150만 년 후에는 하나의 14C만 남아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14C는 100만년 정도의 시료에서는 완전히 없어야만 한다.

바움가드너와 방사성동위원소 연대측정 방법을 연구하는 ICR(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에 있는 그의 동료들은, 고도로 정확한 가속질량분석기(acccelerator mass spectrometer, AMS) 방법을 사용하는 우수한 방사성탄소 연대측정 연구소에 세 개의 서로 다른 지질시대(시신세(Eocene), 백악기(Cretaceous) 및 펜실베니아기(Pennsylvanian))로부터 10개의 석탄 시료를 채취하여 분석을 의뢰했다. 시료들은 0.21-0.27 % pmc (percent modern carbon, 현대적 탄소 퍼센트)를 나타냈는데, 이것은 이 시료들이 지질주상도 상에서 5천만년, 1억년, 3억년 정도로 오래된 것으로 추정된다 하더라도, 적어도 50,000년 이상의 연대를 가질 수 없다는 것을(이 보다 훨씬 더 젊을 가능성을) 나타내었다.

”그 측정된 수치들은 이미 몇몇 방사성탄소 문헌에서 언급된 측정결과 내에 충분히 들어 맞는다” 또한 ”측정된 그 수치들은 지질학적 기록의 위치(시대)에 따른 14C 농도의 차이가 거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라고 바움가드너 박사는 말하고 있다.


출처 : ICR Impact #364, October 2003.1


 

진화론자들은 창조론자들이 지구의 오래된 연대에 대해서 의구심을 갖는 심적인 동기를 가지고 있다고 비난할 것이다. 하지만 그러한 비판은 창조론과 진화론 둘 다에 해당되지 않는가? 바람에 날리는 눈처럼 다윈을 믿는 사람들의 동기는 순수한가? 동기에 좌우되지 않고 단지 그 사실들만을 직시할 수 있겠는가? 이것이 어떤 사물에 대한 연구의 질이다.

인정된 기관으로부터 각각 박사 학위(Ph.D.)를 받은 과학자들이 펜실베니아 주립대학에 보관된 미국 에너지국의 석탄 시료 은행(Energy Coal Sample Bank)에서 시료들을 가져왔다. 그들은 세계에서 우수한 AMS 연구소 중의 하나에 이 시료들의 방사성탄소 연대측정을 의뢰했다. 석탄 시료에서 14C가 여전히 검출되고 있다는 측정치를 보내준 것은 ICR의 연구소가 아니라, 바로 그 연구소들이었다. 게다가, ICR 과학자들은 고대 석탄 시료에서 14C가 여전히 검출된다는 것을 발견했던 유일한 과학자들이 아니었다. 바움가드너 박사는 이것은 지구 물리학자들 사이에서는 잘 알려진 비정상적 사례라고 말했다.

아마도 수천만 년에서 수억 년의 연대로 추정되는 시료에서, 일반적으로 현대 시료에서 보이는 수치인 0.1~0.5%의 정도의 14C/12C의 비율이 나타나는 것은 (AMS 검출 한계의 수백배 혹은 그 이상으로) 동일과정론적 시간 척도 틀에서는 하나의 거대한 비정상(a huge anomaly) 이다.  

그러므로 이 ”오염 문제”를 해석하기 위한 진지한 노력들이, 지난 20년 동안 표준 방사성탄소 문헌들에서 몇 편의 재분석한 논문들을 만들어냈다. 대부분 이 논문들은 조사된 시료에 있는 14C의 대부분이 시료 그 자체의 고유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지만, 그것의 기원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고 있다. 전 지질학적인 기록으로부터 광범위한 화석 출처들에서 14C가 상당한 수준으로 검출된다는 사실이, 표준 지질학적인 시간 스케일이 유효하면서 이런 결과들에 대해서 특별한 바램이 없는 과학자들에 의해서 세속적인 과학 학술지에 실리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지질주상도 상에서의 위치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14C가 그렇게 여러 위치에서 그렇게 많은 시료들에서 모두가 비슷한 양으로 검출되는지에 대해 설명할 수 없다면, 그것은 다음과 같은 의미를 분명히 나타내는 것이다.

    (1) 시료들은 주장되는 것처럼 그렇게 오랜 된 것이 아니다.

    (2) 연속적일 것으로 추정되었던 지질학적 기간들은 거의 동시대였다.


바움가드너 박사의 보고는 2003년 8월에 개최된 제 5회 창조과학 국제회의(The Fif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2에서 RATE (Radioisotopes and the Age of the Earth)라 불리는 ICR 팀에 의해서 제시된 8개의 논문 중에 하나이다. 나머지 7개의 논문들에서는 진화론적인 긴 연대에 의문을 제기한 부가적인 증거들을 보여주었다. 이런 내용들의 개요들은 ICR의 Acts and Facts #364, Oct. 2003을 참고하라.

일반 문헌에서 비정상적인 방사성탄소의 연대측정의 예를 보기 위해서는 Annual Review of Earth and Planetary Sciences, Vol 29 (May 2001) 3를 참고하라. 이 문헌에서는 방사성탄소에 의한 modern deltas의 연대가 대부분 예상치 못한 결과를 나타내었음을 보여준다. 수백만 년 이상으로 추정하는 석탄층들이 얼마나 많은가? 인터넷 검색으로 비정상적인 방사성탄소의 연대측정을 설명하는 논문들을 대충 읽어보면, 진화론자들은 이런 것을 설명하기위해 조개가 조개껍질에서 14C를 섭취하거나 방출한다는 등의 동화같은 이야기들을 하고 있다. (예로, James S. Aber의 글 Quaternary Chronology and Dating를 참고하라).4 그러나 이러한 글들에서 어떠한 것도, 진화론적 지질학에 의해 수백만 년 이상되었다고 추정하는 석탄 시료들에서는 14C가 검출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언급하고 있지 않다. 우리는 또 다시 진화론자들은 말을 매우 잘 꾸며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것은 진화론자들이 그 자료를 맞추기 위해서 이야기를 꾸며낼 수 없다는 것은 아니라, 그 데이터가 어떤 신념에 맞추어지도록 이야기를 필요로 한다는 것이다. 그 자료들은 기대되거나 예상되지 않았다. 능숙한 안마사의 손에서, 때때로 그 자료들은 진화론자들의 이론에 맞도록 만들어질 수 있다. 다른 경우에, 진화론자들은 그들의 가정(assumptions)들은 전혀 의심하지 않은 채, 그것들을 미스터리라 부르며, 미래의 학자들이 해결하도록 남겨둔다.

다양한 연대측정 방법들이 오래된 연대나 젊은 연대를 나타낼 때, 어떤 결과가 더 선호될 것인가? 수백만 년이나 수십억 년의 결과들은 바로 외삽(extrapolating)되지만, 단지 수백 년의 측정결과들은 매우 큰 비율로 확대하는 것이 요구된다. 그러면서 인간이 관측할 수 없었던 광대한 기간에 대한 가정에는 어떠한 과정도 간섭하지 못하도록 한다. 그러나 젊은 연대를 나타내는 결과들은 매우 많이 관측되고 있다. 이러한 결과들의 의미, 이유 및 과학적인 원인들이 무시된 채, 보수적인 접근만을 시도하는 것은 지적받아야만 한다. 젊은 연대를 나타내는 방법들은 더욱 신뢰성이 높아가고 있다. 다윈의 추종자들은 ”우리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라고 비명을 지를 것이다. 그러나 미안할 따름이다.


1) http://www.icr.org/pubs/imp/imp-364.htm

2) http://www.csfpittsburgh.org/icc03.htm

3) http://arjournals.annualreviews.org/doi/full/10.1146/annurev.earth.29.1.257?cookieSet=1

4) http://academic.emporia.edu/aberjame/ice/lec10/lec10.htm

  

*참조 : 공룡 뼈에서 방사성탄소(C-14)가 또 다시 발견되었다! (2015. 6. 18)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8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0903.htm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3. 9. 25.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359

참고 : 4190|3702|4074|422|536|2719|2605|3273|482|1899|483|2189|473|2961|2964|1933|1797|2882|2876|2251|2310|2958|2593|2367|313|570|571|3351|3326|3781|3775|5053|5718|5367|5531|5541|5672|5697|5842|5377|5425|5452|5828|6079|6141|6144|6180|6208|6356|6370|6405|6444|6480|6499|6505|6512|6534|6579|6649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