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요술봉 같은 진화

미디어위원회
2021-03-30

요술봉 같은 진화 

(Evolution as a Magic Wand) 

David F. Coppedge


     진화론자들은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이 우주에서 가장 창조적인 힘이라고 믿고 있다. 자연선택은 진화론자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만들어낸다.


비늘, 철갑, 또는 벌거벗은 물고기의 피부는 어떻게 진화했는가?(University of Geneva. 3. 18). 진화론자들에게 물고기 피부가 진화했다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에, 진화했는지 여부는 묻고 있지 않았다. 그들은 단지 그것이 어떻게 진화했는지를 물어볼 뿐이다. 진화는 매우 창조적이어서, 감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물고기의 피부를 보호해주는 구조가 진화됐기 때문이다. 몇몇 어류 집단은 대양저로 이주하여 새로운 생태적 적소를 개척했고, 담수이든 염수이든 관계없이 더 다른 환경으로 나아갔다. "이것은 어류의 거대한 다양성의 확립에 기여했고, 지구상에서 가장 큰 척추동물 집단인 조기어류(ray-finned fish) 그룹을 만들었다"고 후안 몬토야(Juan Montoya)는 결론짓고 있었다.


날지 못하는 거대한 새 화석은 커다란 몸체를 가졌지만, 여전히 '새의 뇌'였다.(Phys.org. 3. 24). 호주의 한 거대한 화석 새는 3m의 크기였고, 거대한 부리를 갖고 있었다. 진화론자들은 "멸종된 거대한 드로모르니스(mihirungs or dromornithid birds)"는 닭과 친척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닭은 키가 작고, 땅딸막하고, 날 수 있다. 날지 못하는 이 거대한 새는 "매우 발달된 입체적 시각, 또는 뛰어난 시력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부드러운 잎과 과일을 먹었던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그들은 이 새들이 "약 5만 년 전에 멸종되기 전까지 수백만 년 동안 호주 생물군의 분명한 일부였다"고 말한다. 마지막 종을 "극도의 진화적 실험"이라 부르고 있는 플린더스 대학의 트레버 워시(Trevor Worthy)는 진화가 마치 목적을 가지고 어떤 계획을 수행한 것처럼 말하고 있었다. 

"이 거대한 새들은 아마도 호주 환경조건에서 닭들이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었을 때에  진화한 것으로 보이며, 따라서 그들은 그들의 친척인 메거포드과(megapodes)의 조류나, 호주 지역에 여전히 존재하는 닭과 같은 육상조류와는 다르게 진화되었다“라고 워시 교수는 말한다.


고대 악어의 성공 배경에는 빠른 진화가 있었다.(Phys.org. 3. 23) 이 글에서 다윈의 마술사들은 다윈의 나무(진화계통나무)에 들어맞도록 진화 속도를 조절하고 있었다. 살아있는 화석인 악어는 출현 이후에는 진화가 매우 더디게 일어나고 있지만, 과거에는 매우 빨랐다는 것이다. 

"우리의 연구는 멸종된 악어들이 장구한 시간에 걸쳐 새로운 생태학적 적소에서 빠르게 번성하고 지배할 수 있도록, 매우 다른 삶의 방식을 놀랍도록 빠르게 진화시켰다는 것을 보여준다.“

브리스톨의 마이클 벤튼(Michael Benton) 교수는 말했다. "현대 악어들이 그들의 적응에 왜 그렇게 한계를 갖고 있는지는 이유가 분명하지 않다. 만약 살아있는 종만 있었다면, 그들의 해부학과 냉혈 때문에 삶의 방식에 제한을 받았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하지만 화석기록은 바다와 육지에 있는 많은 악어 종들이 있었으며, 그들의 놀라운 능력을 보여준다. 아마도 그들은 세계의 기후가 지금보다 더 따뜻했을 때에 잘 지냈던 것으로 보인다.“

지구 온난화가 진화에 도움이 되었을까? 악어가 과거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빨리 진화했다면, 왜 그 이후에는 그렇게 하지 않은 것일까?


포유류 척추의 진화 개념이 도전받고 있다.(Harvard University2021. 3). 이 보도 자료는 도마뱀의 성공에서부터 고양이의 유연한 달리기 동작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설명하는 데에 진화라는 단어를 18번이나 사용하고 있었다. 그러나 조상 파충류의 측면을 향한 다리가 포유류에서 척추에 수직적인 다리로 진화했을 것이라는 오래된 개념은 도전받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각 생물 그룹들이 진화하기 원하는 형태를 자신들이 결정했다고 주장한다.

"포유류의 진화적 조상들은 살아있는 파충류처럼 보이지도 않고, 기능하지도 않았다"라고 이 연구의 수석 저자인 비교동물학 박물관의 척추고생물학 관장이자 진화생물학 교수인 스테파니 피어스(Stephanie Pierce)는 말했다. "그들은 그들만의 독특한 특징과 기능에서 출발하여, 포유류 쪽으로 진화했다."


예기치 않게 발견된 희귀한 해조류 화석은 진화적 간격을 메우고 있다.(Geological Society of America2021. 3. 23). 진핵생물(Eukaryotes)은 진화하는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 고맙게도, 케이티 말로니(Katie Maloney)는 생각보다 일찍 진화했다고 말해지는 해조류 화석을 찾기 위해 유콘(Yukon) 지역을 탐사했다.

말로니의 연구결과는 지질학(Geology) 지에 발표되었다. 그녀와 동료들은 약 9억5천만 년 전 해저에서 함께 번성했던 여러 종의 해조류 화석을 발견했다. 그것들은 얕은 바다의 박테리아 군집 사이에 자리잡고 있던 것들이었다. 이 발견은 진핵생물의 진화에 중요한 시간적 제한을 제공하며, 부분적으로 해조류와 보다 복잡한 생명체 사이의 진화적 간격을 메워주고 있다. 

왜 진화론자들은 이 진핵생물들이 더 일찍 나타나야 했을까?

"조류는 산소발생 및 생물지화학적 순환(biogeochemical cycles)에서 그들의 역할 때문에 (지구 역사의) 초기부터 매우 중요하다"고 말로니는 말했다. "그렇다면 화석기록에서 안정적으로 나타나는데 왜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렸을까? 우리가 전체 그림을 보고 있든지 아니든지, 그것은 확실히 동물 생태계를 더 깊이 생각하도록 만들고 있다. 그렇지 않다면, 많은 것들을 잃어버리고 보존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들은 진화론적 시간 틀은 확정되어 있다는 것을  대중들에게 절대 말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다윈의 '만물우연발생의 법칙(Stuff Happens Law)“이 작동되기 위해서는 수십억 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새로운 일련의 조사는 두 번째로 다양한 육지 식물군의 진화 역사를 풀어냈다.(Phys.org. 2021. 3. 15) 진화, 진화, 진화... 이 식물이 필요한 것이 무엇이든, 마술과 같이 진화가 일어나 그것을 제공하고 있다.

육상식물의 다양한 그룹들의 생성과 멸종을 반복하는, 느리기도 하고 폭발적이기도 했던 그들의 오랜 진화 역사로 인해서, 그들의 진화관계를 해결하는 것은 린네로까지 돌아가 분류학자들에게 어려운 과제였다.

그들이 발견한 것은 진화계통나무라기 보다는 그물(reticulate)에 가까운 형태였다. 하지만 그것이 무엇이든 간에, 그것은 진화한 것이었고, 그들에게는 상관없는 것이었다.

---------------------------------------------------------

진화론자들은 그들이 가장 좋아하는 도구인 자연선택의 마법적 힘을 믿음으로써, 자신과 대중을 속이고 있다. 그들은 생물학에서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요술봉(magic wand)을 마구 흔들어대고 있다.



*참조 : 자연선택 : 다윈의 만능 요술지팡이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924379&bmode=view

마술로 간격을 메우고 있는 진화론자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47&bmode=view

진화론의 판타지 랜드에서 벌어지고 있는 무제한의 추론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2295084&bmode=view

진화 이야기는 우스꽝스럽게 보여도 언론 매체와 과학계에서 결코 비판받지 않는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49&bmode=view

자연선택이 진화의 증거가 될 수 없는 이유 : 자연선택은 제거할 수는 있지만, 만들어낼 수는 없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757447&bmode=view

자연선택은 진화가 아니다 : 선택은 기존에 있던 것에서 고르는 일이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15&bmode=view

‘자연선택’의 의인화 오류 : 자연은 선택할 수 없다.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3133575&bmode=view

지구과학 분야에 만연해 있는 반응강화 증후군 : 장구한 진화론적 시간 틀 안으로 데이터들은 맞춰지고 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49&bmode=view

진화가 (창조가 아니라) 빈틈의 신이다. 

http://creation.kr/Debate/?idx=1293666&bmode=view

진화론자들의 우스꽝스러운 진화 이야기들 : 눈썹, 이족보행, 커다란 코, 빗해파리, 진화적 힘, 성선택...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19&bmode=view

진화론자들은 새로운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었다 : 작게 진화한 포유류, 내륙에서 적조 화석, 원숭이의 석기시대?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92&bmode=view

진화론자들은 가짜 진화계통나무를 만들고 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5421142&bmode=view

진화론은 얼마나 많은 비정상과 예외들을 수용할 것인가? 

http://creation.kr/NaturalSelection/?idx=1290317&bmode=view

대진화는 오늘날 너무도 느려서 볼 수 없다 : 그러나 과거에는 너무도 빨라서 화석기록에서 볼 수 없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21&bmode=view

리워야단의 몸통 갑옷의 비밀 

http://creation.kr/BiblenScience/?idx=1288900&bmode=view

현화식물의 갑작스런 출현과 적합한 홍수모델 

http://creation.kr/Circulation/?idx=4514215&bmode=view

가장 오래된 나무가 가장 복잡했다? : 고생대 데본기의 화석 나무는 매우 발달된 구조를 갖고 있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79&bmode=view

판피류 물고기에 대한 진화론의 계속되는 실패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15&bmode=view

물고기의 진화 이야기에는 증거가 없다 : 아가미가 폐로, 지느러미가 다리로? 중간화석은 어디에?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72&bmode=view

2억 년 동안 진화가 없는 악어를 위해 호출된 단속평형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5644599&bmode=view

해조류의 진화적 기원에 관한 나쁜 소식

http://creation.kr/Variation/?idx=3579204&bmode=view

진화 전투에서 포유류가 파충류를 이겼는가?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416&bmode=view

진핵생물의 진화는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진행되었다.

http://creation.kr/Variation/?idx=1290375&bmode=view


출처 : CEH, 2021. 3. 24.

주소 : https://crev.info/2021/03/evolution-as-a-magic-wand/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