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성경과 과학어떻게 거대한 파충류(공룡)들이 멸종하였습니까?

공룡과 같은 거대한 파충류는 진화론적인 지질연대로 추정할 때 고생대 말엽에 출현하여 중생대의 트라이아스기, 쥬라기를 거쳐 백악기(Cretaceous)와 신생대 제 3기(Tertiary)의 경계인 약 6500만년 전쯤에 급작스럽게 멸종되었다고 주장되고 있다. 그래서 이 시기를 두 시대의 머리 글자를 따서 C-T경계라고도 한다. 공룡의 멸절은 현대과학이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어려운 문제의 하나이다.【그림2-18 참조】그러기에 공룡의 멸절에 대한 가설 또한 다양하게 제시된다. 그런데 근래 가장 관심을 끄는 가설은 C-T경계에서 발견되는 이리듐(Iridium; 어떠한 온도에서도 탄소, 니켈, 유황, 납, 금 등과 반응하지 않고 내산성임. 백금과 합금하여 이화학 기계 제조 등에 쓰임)과 관련된 것이다. 이 C-T경계에서의 퇴적층에서 유난히 고농도의 이리듐이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노벨 물리학 수상자인 물리학자 알바렛(L. Alvarez)을 중심으로 하여 그 아들 월터(Walter)가 이끄는 연구팀은 운석에 이리듐이 많이 포함되어 있는데 착안, '대운석 충돌의 가설'을 내세워 이리듐을 많이 포함한 대운석의 지구충돌이 지구생물계에 대멸종을 일으켰다는 것이다. 이 이론은 왜 공룡만 멸종하고 다른 생물들은 살아 남았는가 하는 의문에는 답을 못하고 있지만, 근래 가장 유력하고도 설득력 있는 공룡멸절 이론으로 내세워지고 있다. 그런데 흥미 있는 것은 오히려 이것이 창조론적인 입장에서 결정된 단서가 된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 이리듐은 지구의 맨틀에서도 존재하여 화산재에도 많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C-T경계의 이리듐 퇴적은 과거 심한 화산활동의 결과라고 추정되는 것이다. 이것은 노아홍수 당시를 기록한 창세기 7장 11절의 '하늘의 창들이 열리기' 전에 먼저 '큰 깊음의 샘'(즉 화산폭발 등 큰 지각 변동)이 터졌다는 성경말씀과 잘 일치하는 것이다. 그림2-18에서 보듯 헤엄치는 모습의 이 어룡화석은 아주 완전하여 현미경으로 보면 그 구조의 자잘한 부분까지 파악할 수 있다고 한다. 이것은 급격한 매몰에 의하여 화석이 형성되었음을 말해주는 자료이다. 즉 홍수와 화산폭발 등 대격변에 의하여 산채로 곧 화석화되었음이 분명하다.



그림에서 보듯 헤엄치는 모습의 이 어룡 화석은 아주 완전하여 현미경으로 보면 그 구조의 자잘한 부분까지 파악 할 수 있다고 한다. 이것은 급격한 매몰에 의하여 화석이 형성되었음을 말해준다. 즉 홍수와 화산폭발 등 대격변에 의하여 산채로 화석화되었음이 분명하다.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