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창조-진화 논쟁창조론과 진화론을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같이 다루려는 노력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국내에서는 그 동안 진화론의 주장만을 실은 생물교과서를 통하여 학생들에게 진화론이 주입되어져 왔다. 1988년 5월에 이화여대의 이양림 교수(동물발생학)와 서울과학고등학교 이광원 교사(생물학)는 1990학년도부터 사용될 고등학교 2종 생물교과서용 검정 심사본을 제출하여 2차 심사까지 합격하였으나, 기존의 진화론적 관점과는 다른 시각으로 기술하였다는 이유로 교과서 심사본 내용 중 생물의 진화 단원에 대하여 대폭적인 수정을 요구한 문교부에 불복, 불합격 처분된 교과서에 대하여 문교부를 상대로 '교과서 검정 불합격 처분 무효 확인 청구소송'을 1990년 2월5일 서울고등법원에 제출하였다. 이 교과서의 내용은 진화론이 절대적 과학적 사실이 아니며 여전히 가설로 남아 있는 진화론의 현재적 입장을 소개한 것이었다. 그러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 이후 여러 가지 다방면으로 창조론 교육을 모색하고 있으며, 99년 8월 창조 과학 교사연합회를 결성하여 현직 교사를 직접 교육하는 방향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2000년도에는 교육청에 특수분야 연수기관 지정신청을 교육청에 상정하여 현직교사를 대상으로 창조과학연수를 실시하게 되었다. 하루라도 빨리 올바른 교육이 정착되어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하나의 과학적 주장으로서의 진화론의 문제점을 올바르게 인식케 하고 그들의 자유로운 과학적 사고에 장차 올바른 판단과 검정을 할 수 있는 여지를 남길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13]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