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David F. Coppedge
2019-04-01

현대적 특성의 새들이 공룡 위를 날고 있었다.

 (Birds with Modern Traits Flew Over Dinosaurs)

David F. Coppedge


     공룡-조류의 진화 이야기는 여러 진화론적 측면에서 말이 되지 않는다.

박물관과 전시관들은 6천5백만 년 전에 멸종했다는 공룡 화석들을 보여준다. 소행성 충돌로 공룡들이 멸종된 후에, 새들은 쉽게 번성했고, 오늘날 볼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새들로 다양화되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은 증거들과 일치할까? 최근 뉴스들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알에서 부화되자마자 이동할 수 있었던 고대의 새(University of Hong Kong2019. 3. 21). 진화론적 연대로 1억2천5백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에난티오르니티네(enantiornithine, 'other-bird”) 조류 종은 부화 후에 어미를 따라 이동할 준비가 되어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러한 ‘조숙의(precocial)’ 막 부화한 새끼는 오늘날 닭과 오리에서 볼 수 있다. 하지만 부화 직후 수일 또는 수주 동안 둥지에서 어미 새의 보호를 필요로 하는 ‘만성의(altricial)’ 새끼는 독수리와 백로와 같은 새에서 볼 수 있다. Nature Scientific Reports 지에서 연구자들은 ”완전하게 깃털이 나있는 에난티오르니티네의 부화된 새끼들은 조숙의 둥지 행동(precocial nesting behavior)을 지지한다”고 발표했다. 완전하게 깃털이 나있다는 것은 3cm 길이의 부화된 새끼에 깃털이 이미 나있었음을 의미한다. 이것은 이들이 이동할 수 있는 상태로 부화된다는 표시(sign)이다.

새로운 기술을 사용한 이러한 발견은, 초기의 일부 조류들은 현대 조류와 마찬가지로, 조숙성의 번식 전략을 채택했음을 보여준다. 그래서 공룡 시대에 에난티오르니티네 조류의 새끼들은 그들의 부모를 따라 바로 이동할 수 있음으로 인해, 중생대 생물들의 위험으로부터 피할 수 있었다. '발견된 깃털 중 하나는 상당한 크기였고, 다른 부화된 새끼들에서도 잘 보여지고 있었다. 그것은 막 부화된 새끼들이 출생 시에 잘 발달된 깃털을 갖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공동 저자인 스페인 마드리드 대학의 제수스(Jesús Marugan-Lobón)는 말한다.(그림 2B, 4). 이것과 다른 ”새로운 빛을 비춰주는” 발견들은 20년 전만해도 결코 상상할 수 없었던, 화석기록에 남아있는 고대 생물의 세부적 사항에 대한 지식을 더해주고 있다.

그들이 사용한 레이저 자극방출 형광법(Laser-Stimulated Fluorescence)의 사진 기술은 깃털 미세섬유 내에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연부조직 잔류물(soft tissue residues)의 원소 지도(elemental maps)”를 밝혀내고 있다고 논문은 말했다. 에난티오르니티네의 새들 중 일부는 치아를 갖고 있었고, 부리가 없었고, 공룡과 함께 사라졌지만, 1억5천만 년 전의 가장 오래된 조류로 말해지는 시조새(Archeopteryx)처럼, 초기에도 분명히 비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었다.


고대의 어미 새 내부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알 화석.(USA Today, 2019. 3. 20). 어미 새의 몸 안에 아직도 알이 남아있는 것이 발견되었다고 언론 매체들은 보도하고 있었다. 알과 골수골(medullary bone)은 단지 짧은 기간만 존재하므로, 화석에서 알의 발견은 고생물학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중국에서 발견된 이 화석은 메리 슈바이처(Mary Schweitzer)의 이름을 따서 Avimaia Schweitzerae라고 이름을 붙였다. 그녀는 공룡 골수골에서 놀라운 발견을 하였고, 분자고생물학 분야에서 획기적인 연구를 수행했다. 슈바이처는 공룡 뼈에서 연부조직, 적혈구, 혈액세포, 혈관구조들의 보존과 같은 여러 놀라운 사례들을 발견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Nature Communications 지에 실린 논문은 초기 백악기 화석 표본에 아직도 원래의 생체물질의 잔해가 보존되어 있다고 제안한다.

난각막(shell membrane)과 껍질(cuticle)의 조각 모두가 보존되어 있었다. SEM은 그 껍질은 감염 가능성이 있는 환경에 적응된, 신조아강(neornithines, 근대 조류)에서 발견된 것과 유사한 나노 구조로 이루어져 있음을 보여준다. 대퇴골은 적은 량의 골수골을 보존하고 있었다. 이 조직은 오늘날 생식 능력이 활발한 암컷 조류에서만 발견되는 조직이다. 우리의 지식에 따르면, 중생대 골수골의 다른 발생은 보존된 알과 같은 번식 활동을 가리키는 것과 관련이 있다. 그것은 우리의 확인을 독특하게 만들고, 강력하게 지지한다....

추가하여 어떤 부분에는 어두운 갈색 층이 보존되어 있었다.(그림 2b). SEM과 EDS는 알껍질의 나머지 부분과 비교하여, 이 층은 인(phosphorus)이 풍부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이것은 이 부분이 알껍질의 표피 일부임을 나타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표본에서 ”원래의 유기물질 성분 중 극소수는 보존되어있다”고 저자는 말한다.



다윈의 안경을 벗고, 명확한 근거와 증거에 기초하여, 그들의 이야기를 살펴보라. 작은 조숙성의 병아리 화석에 대한 진화론적 연대(1억2천5백만 년 전)는 추정되고 있는 공룡-멸종 소행성 충돌(6천5백만 년 전) 연대의 2배이다. 시조새(Archaeopteryx)는 이보다 2천5백만 년이나 더 오래되었다고 말해진다. 그 모든 시간 동안, 거대한 공룡의 머리 위로 새들은 날아다니고 있었다. 육상 공룡들이 깃털을 갖고 있었던지 아니던지, 이 새 이야기는 당신을 당혹스럽게 만들고 있는 것이다 :

∙이들의 조상은 어디에 있는가? 비행은 출현해 있고, 완전히 작동되고 있다.

∙주장되는 공룡 멸종 사건 이전에 오리, 갈매기, 도요새와 같은 다양한 조류들이 존재했다.

∙공룡 시대의 새들은 현대 조류와 똑같은 행동과 특징을 보여준다.

∙이 조류의 원래 생체 분자를 화석에서 찾을 수 있다. 그것들은 어떻게 1억2천5백만 년 동안이나 분해되지 않고 지속될 수 있었을까?

∙섬세하고 세월에 민감한 흔적(예 : 골수골)들이 있다. 그것들은 왜 그렇게 오랜 시간 후에도 초기 상태가 유지되고 있는 것일까?

∙어떻게 이 새들은 그렇게도 빠르게 화석이 되어, 섬세한 조직들이 아직도 존재하는 것일까?

진화론적 관점에서 새의 기원에 관한 진화 이야기는 합리적일까? 아니다. 조상 없이 완전한 비행을 할 수 있는 새들이 공룡 멸종 연대보다 2배나 이전부터 날아다니고 있었다. 비행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그저 출현했다고만 말하면 끝인가? 이것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의 전형적인 사례이다. 그러나 살아있는 조류이던, 화석화 된 조류이던 창조론적 관점에서는 이치에 맞는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9/03/birds-with-modern-traits-flew-over-dinosaurs/

출처 - CEH, 2019. 3. 25.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020

참고 : 6247|6944|6736|6714|6931|6710|6496|6580|6218|6448|6098|6074|6034|5980|5963|5801|5262|5244|5233|5223|5131|4848|4653|4625|4493|4392|4290|6396|2841|6419|3400|6406|6241|5919|5810|5560|4572|4443|4319|4193|6595|6557|5961|5464|4651|6832|6475|5691|5144|3030

Dominic Statham
2018-12-14

진화론은 모두 허풍이다. 

(It’s all bluff)

Dominic Statham


    언론 매체들은 진화론이 마치 과학적 사실인 것처럼 보도한다. 왜냐하면 진화 과학자들이 어떻게 진화가 일어났는지를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우주가 어디서 왔는지, 지구의 동물과 식물은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에 관한 것은, 상상으로 이루어진 이야기에 불과한 것이다. 세부적 사항에 들어가면, 정직한 과학자들은 자주 그들이 정말로 모른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빅뱅 이론

브라이언 콕스(Brian Cox) 교수는 ”빅뱅(big bang)이 없었다고 주장할 수 없다. 왜냐하면 그것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1] 여기에서 그는 빅뱅 그 자체를 언급한 것이 아니라, 우주를 가득 채우고 있는 배경으로, ”원래 불덩어리”의 잔재라고 생각하는 '잔광(afterglow)'이라는 것을 가지고 말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가 고백하지 않고 있었던 것은, 이 '잔광'(우주 마이크로파 배경, Cosmic Microwave Background or CMB)은 또한 빅뱅 이론의 주요한 문제점이라는 것이다. 폭발은 혼돈(무질서)을 가져온다. 그러나 CMB는 우주 전체에 걸쳐서 매우 균질해서, 예상되는 것과 정반대이다.[2]

진화론은 허풍으로 유지된다. 이것은 벌거벗은 임금님의 이야기와 같다. ... 진화론은 과학으로 지지되고 있다고 모두가 칭송하고 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통 이 정도의 문제가 있으면 사람들은 그 이론을 의심하고, 대안적인 설명을 찾게 된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 일부 세속적 우주론자들은 이 이론을 지속시키기 위해서, '급팽창(inflation)‘ 이론을 창안해냈다.(see Cosmic inflation: Did it really happen?). 그들의 계산은 초기 단계의 팽창이 극도로 빠르게 일어났었다면 그 문제점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그 팽창은 빛의 속도보다 훨씬 훨씬 빠르게 일어났다는 것이다!)

'급팽창 이론'의 초기 개척자 중 한 사람이 프린스턴 대학의 이론물리학자인 폴 스타인하트(Paul Steinhardt) 교수이다. 그는 20년 넘게 이 작업을 해오면서, 이 이론은 ”편의적인, 입증 될 수 없는 가정들에 의존하는, 과학적 근거가 없는 이론”이라는 것을 인정했다.[3] 세속적 우주론자들은 분명히 그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했고, 빅뱅 이론(big bang theory)은 여전히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진화론자들의 이야기 지어내기의 산물인 것이다.


생명의 기원

1950년대 해럴드 유리(Harold Urey)와 스탠리 밀러(Stanley Miller)는 원시 대기와 물과 함께 '초기' 지구의 존재했을 조건을 재현하는 실험 장치를 만들었다. 낙뢰를 모방한 전기스파크를 사용하여, 그들은 생명체에 필요한 빌딩블록의 일부 아미노산들을 만들어냈다. BBC에 따르면,

”밀러-유리 실험은 생명체가 출현하기 위해 필요했던 복잡한 화학물질들이 초기 지구에서 자연적 과정으로 생성될 수 있다는 아이디어인 '원시 수프' 이론을 지지해주었다.”[4]

그러나 사실 그들은 생명체에 필요한 20가지 아미노산 유형들 중 절반 이하의 적은 양의 아미노산들만을 생산했으며, 다른 필수 구성 요소들은 전혀 생산하지 못했다.[5] (단지 하나의 단백질도 만들어지지 않았다.) 또한 생성된 아미노산들은 D-형과 L-형의 부적합한 혼합물이었다. (생명체는 전적으로 L-형 아미노산들로만 되어있다). 그러므로 밀러-유리 실험이 자연적 과정으로 생명체에 필요한 일상적인 화학물질들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는 주장은 터무니없는 것이었다. 이것은 자연적 과정으로 생겨난 벽돌 같은 석판을 가지고, 냉장고, 전자레인지, 에어컨, 가스렌지 등의 현대적 부엌이 있는 복잡한 빌딩이 설계자 없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과 같은 것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유기 화학자인 제임스 투어(James Tour) 교수는 이렇게 말했다 :

”생명체는 탄수화물, 핵산, 지질, 단백질들이 필요하다. 이들의 기원 뒤에 있는 화학은 무엇인가? 생물학자들은 그들의 합성에 원시 수프의 분자적 메커니즘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러나 그것은 크게 잘못된 것이다... 그것을 이해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6]


다윈의 진화론

브리태니카 백과사전(Encyclopaedia Britannica)은 ”찰스 다윈은 생물은 진화로 생겨났고, 어떻게 진화가 일어났는지에 관한 과학적 설명을 제공해주었다”고 우리에게 말한다. 그러나 옥스포드 대학의 데니스 노블(Denis Noble) 교수에 따르면, '.... 현대 종합이론(Modern Synthesis theory, 즉 신-다윈주의 이론, neo-Darwinian theory)의 모든 중심 가정들은 반증되었다.[7] 그는 많은 진화론자들과 함께, 더 나은 이론을 찾고 있는 중이다![8]

신-다윈주의의 돌연변이와 자연선택 과정은 생물에서 일어나는 약간의 변화를 설명할 수 있다. 그리고 한 개체가 다른 개체보다 더 잘 살아남을 수 있었던 방법을 설명할 수는 있다. 그러나 스콧 길버트(Scott Gilbert) 교수가 설명했던 것처럼, 그 이론은 ”적자생존(survival of the fittest)과 관련된 적응은 설명할 수 있지만, 그 생물이 어떻게 있게 되었는지에 대한 적자도착(arrival of the fittest)은 설명하지 못한다.”[9] 즉,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은 사소한 적응을 일으킬 수는 있지만, 생물의 기본적 설계를 바꾸어, 미생물-사람으로의 전환 과정에 필요한 커다란 변화들을 가져올 수는 없다는 것이다.


진화론에 대한 반박은 어렵지 않다.

진화론은 허풍으로 유지된다. 이것은 벌거벗은 임금님이라는 동화 이야기와 같다.

*벌거벗은 임금님 이야기 : 옛날에 어떤 나라의 임금님이 ”내 마음에 꼭 드는 아름다운 옷을 만들어주면 엄청난 상금을 줄 것이지만, 만일 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죽음을 면치 못할 것이다”라는 칙령을 내렸다. 세상에서 내 놓으라 하는 최고의 옷을 만드는 사람들이 몇 번 시도했지만 모두 실패하였다. 이때 매우 지혜로운 한 사람이 베틀을 가지고 와서 ”이 신기한 베틀로 짜내는 신기하고 아름다운 옷은 매우 어리석거나 자기의 직책에 걸맞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도무지 보이지 않습니다.”라고 공포하고 그 후로는 옷을 짜는 시늉만을 하고 있었다. 그 후에 왕과 대신들은 아무도 옷을 볼 수 없었으나, 그 사람이 공포한 말이 생각나서, ”옷이 너무너무 아름답네요.” ”태어나서 이렇게 아름다운 옷은 본 적이 없어요”라며 다른 사람들의 눈치만을 살피고 있었다. 그러다 그 나라의 큰 잔칫날에 임금님이 백성 가운데 행차하는 큰 행사가 있었다. 임금님은 알몸 위에 새로 만들어졌다는 그 옷을 입었다. 왕도 신하들도 모두 그 옷을 볼 수 없었고, 벌거숭이 임금님의 모습만 보였지만, 다른 사람들의 눈치만 살피면서, 너무너무 아름다운 옷이라고 칭송할 뿐이었다. 임금님이 백성 가운데 행차할 때도 마찬가지였다. 그 옷 짜는 사람이 공포했던 내용과 소문을 들은 백성들은 모두 하나 같이 다른 사람들의 눈치만 살피면서, 보이지 않는 옷을 칭송했다. 그 때, 한 어린아이가 큰 소리로 ”하하, 임금님은 벌거숭이야. 임금님이 알몸으로 행차하시다니...” 하며 웃자, 모든 사람들이 그 때서야 같이 모두 당혹해하며 웃더라는 이야기이다.

이것과 유사하게 모두가 진화론은 과학으로 지지되고 있다고 칭송하고 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이 그렇게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반 대중들뿐만 아니라, 많은 과학자들에게도 이것이 사실이다.[10] (진화론을 비판하는 과학자는 사이비 과학자이며, 무식한 종교적 근본주의자라는 조롱과 모욕, 공격을 받으며, 직장, 승진, 연구비... 등에 불이익을 당해야하기 때문에 선뜻 나서지 못한다.) 

진화론의 문제점을 이해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그리고 일반 대중들도 그 문제점들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작은 결심과 노력으로도, 창조주 없이 생명체가 자연적 과정으로 생겨날 수 있다는 주장의 과학적 파산을 볼 수 있는 것이다. Creation magazine의 모든 편집자들은 이 일에 대해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족을 돕기 위해 일하고 있다.



Related Articles
Huff and Bluff
Big bang beliefs: busted
Origin of life
Calling out dating method bluffs
Refutation of New Scientist’s Evolution: 24 myths and misconceptions


Further Reading
The atheists’ creation story
‘Once upon a time’

The myth of neutrality


References and notes
1. The last leg, Series 1, Episode 2, Channel 4; youtube.com/watch?v=fLp0bwDMJ28.
2. This is known as the ‘horizon problem’. See Lisle, J., Light-travel time: a problem for the big bang, Creation 25(4):48–49 September 2003; creation.com/lighttravel.
3. Ijjas, A., Steinhardt, P.J. and Loeb, A., Cosmic inflation theory faces challenges, Scientific American, February 2017. 4. www.bbc.co.uk/schools/gcsebitesize/science/aqa/earth/earthsatmosphererev4.shtml.
5. Bergman, J., Why the Miller–Urey research argues against abiogenesis, Journal of Creation 18(2):28–36, August 2002.
6. Tour, J., Animadversions of a synthetic chemist, 2016; inference-review.com.
7. Noble, D., Physiology is rocking the foundations of evolutionary biology, Experimental Physiology 98(8):1235–1243, 2013; DOI: 10.1113/expphysiol.2012.071134.
8. Mazur, S., The Altenberg 16: An exposé of the evolution industry, North Atlantic Books, CA, 2010.
9. Gilbert, S. et al., Resynthesizing evolutionary and developmental biology, Developmental Biology 173:357–372, 1996.
10. See also Howard, G., Can all those scientists be wrong? Creation 36(1):20–22, January 2014; creation.com/scientists-wrong.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ation.com/its-all-bluff

출처 - CMI, 2018. 12. 4. (GMT+1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57

참고 : 6334|6339|6344|6348|6359|6367|6375|6377|6395|6404|6427|6428|6478|6498|6502|6518|6565|6577|6578|6596|6601|6616|6631|6651|6654|6656|6658|6662|6666|6667|6672|6678|6705|6727|6739|6740|6746|6750|6776|6783|6812|6840|6888|5474|5479|5512|5540|5553|5666|5945|5947|5949|6018|6148|6263|6266|6314|6437|6449|6463|6468|6487|6574|6599|6641|6670|6677|6711|6928|6910|6887|6851|6856|6825|6821|6799|6778|6777|6770|6759|6684|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6918

David F. Coppedge
2018-10-24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이 과학적일 수 있을까? 

: 극히 드문 우연들에 기초하는 진화론이 과학? 

(How the Stuff Happens Law Can Be Scientific)

David F. Coppedge


     만물의 기원에 대한 가장 공허한 설명은 과학의 기준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고 있는가?

다윈의 진화론은 자주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Stuff Happens Law, SHL)”으로 불려지고 있다. 물론 실제로 그러한 법칙은 없다. 사실상 그것은 일종의 반-법칙적 '법칙'이다. 어떤 현상에 대한 과학자들의 가장 나쁜 설명은 단지 어깨를 으쓱인 다음에 ”그것은 어떻게든 진화했다”고 말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현상에 대한 원인을 알기 원한다. 그 원인을 밝혀내서 입증하기를 원한다. 통계적 열역학과 같이, 확률 변수들은 어떤 원인에 대한 한 부분일 수 있지만, 원인과 일치하여 어떻게 작동되는지가 설명될 수 있어야 한다. 어떤 것이 어떻게든 우연히 생겨났을 것이라는 설명은 합리적인 설명이 아니다. 그것은 ”나는 몰라”라고 말하는, 게으른 설명인 것이다.

이제 한 진화론자가 '만물의 우연발생'이 과학적 이론이라는 논쟁을 다시 시도하고 있었다. 약간의 장난스런 궤변을 사용하여, 진화론자들이 믿고 있는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Stuff Happens Law)‘이 과학 이론의 모든 요구사항을 충족시킨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

만물 우연발생 법칙이 과학적인 이유(?)

▶ 그 법칙은 축약적이다 : 모든 사건은 이 법칙으로 축약될 수 있다.
▶ 그 법칙은 예측 가능하다 : 많은 것들이 우연히 생겨날 것이다.
▶ 그 법칙은 보편적이다 : 우연히 생겨나는 일은 어디에서나 항상 일어난다.
▶ 그것은 단지 기술적인 것이 아니라, 규범적인 것이다 : 물질이 움직이면, 어떤 것이 반드시 우연히 생겨난다.
▶ 그것은 반증 가능하다 : 만약 아무것도 우연히 생겨나지 않는다면, 그 법칙은 반증될 것이다.
▶ 그것은 실제적이다 : 무언가가 생겨난다면, 당신은 만물 우연발생을 발견하는 것이다.
▶ 그 법칙으로부터 여러 추론이 가능하다
: 최악의 시기에도 어떤 것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다.
어떠한 화학적 물리적 장벽이 있더라도 만물은 우연히 생겨날 수 있다.
     머피의 법칙: 일어날 확률이 극히 낮은 사건도 계속해서 우연히 일어날 수 있다.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대한 많은 옹호

1982년 맥리안 대 아칸소 교육위원회 소송 사건(trial McLean v. Arkansas Board of Education)에서, 진화론 진영의 과학철학자 마이클 루즈(Michael Ruse)에 의해서 일련의 기준이 제안됐었다. 그 기준은 창조론의 가르침을 우려하는 것이었다. 루즈는 나중에 다른 과학철학자들에 의해서 가차 없이 비난을 받은 후에, 이 단순한 목록을 제시한 것을 후회했다. 예를 들어 래리 라우든(Larry Laudan)은 과학에 대해 과학철학자들이 합의한 구획기준(demarcation criteria, 과학을 비과학으로부터 구분하는 기준)은 없다고 주장했다. (루즈의 심경 변화에 대한 Casey Luskin의 설명을 Evolution News에서 보라). 그러나 2005년 도버 재판(Dover trial)에서 이 동일한 가짜 기준 중의 일부가 과학에서 지적설계(ID)를 추방시키기 위해 로버트 페녹(Robert Pennock)에 의해서 사용됐었다. 루즈의 과학에 대한 5가지 의문스러운 기준은 아래와 같다.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그 기준을 만족시키고 있는가? 루즈는 과학에 대해 이렇게 말했었다 :

(1) 과학은 자연의 규칙성(natural law, 자연법칙)에 기초해야 한다 : 자연법칙에 대한 정의는 과학철학에서 난제이고,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은 '자연선택'은 생물학의 법칙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자연법칙에 기초한다고 주장될 수 있다.

(2) 과학은 자연법칙의 기준에 의해 설명 가능해야 한다 :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하나의 법칙이기 때문에, 자연법칙의 기준으로 설명 가능하다.

(3) 과학은 경험적 세계에서 시험해볼 수 있어야 한다 : 누구나 만물에서 우연히 일어난 일이 무엇인지를 관측할 수 있기 때문에,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시험되고 있는 것이다.

(4) 과학의 결론은 잠정적이다. 즉, 반드시 최종적인 것이 아니다. 진화론자들은 만물이 우연히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자유롭게 믿고 있다.

(5) 과학은 반증 가능해야 한다. 우연히 발생한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면, 그 법칙은 기각되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진화 과학자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을 과학적인 것이라고 방어할 수 있으며, 절대적으로 옳다고 여길 수 있음을 본다. 그러한 공허한 '법칙'이 유용한 것인지, 또는 이 세계의 이해에 대한 다른 견해를 제공하는지는, 다른 질문인 것이다.


진화론과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

남은 일은 진화론이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과 일치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신다윈주의에서 생물들의 모든 복잡성을 발생시킨 메커니즘은 1)돌연변이(mutation)와 2)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으로 말해진다. 돌연변이는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완전히 적용된다. 돌연변이는 무작위적인 것이고, 예측할 수 없는 것이다. 우주선(cosmic ray)은 언제든지 유전자에 충돌하여,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다. 자연선택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어느 정도 적용된다. 왜냐하면 자연선택은 예지력이 없고, 방향성이 없으며, 의도나 목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것은 정말로 어떤 메커니즘도 아니다. 단지 합리화를 위한 설명에 불과한 것이다. (선택은 기존에 있는 것 중에서 고르는 일이다. 어떤 장기나 유전정보가 새롭게 생겨나는 과정이 아니다). 진화론자들은 어떤 것이 발견되든, 자연선택에 의해서 '진화'된 것이라고 말한다. 여기에 자연선택에 의해서 설명되는 현상들 중 일부가 있다 :

진화 이야기.

진화(evolution)는 더 복잡한 것도, 더 단순한 것도 설명할 수 있다. 진화가 일어나 어떤 새들은 비행할 수 있었고, 어떤 새들은 비행할 수 없었다. 진화는 기관들과 유전체들을 더 복잡하게도 만들고, 더 간결하게도 만들었다. 진화는 눈(eyes)들을 만들기도 하였고, 없어지게도 하였다. 진화는 치타처럼 빠른 동물을 만들기도 하고, 나무늘보처럼 느린 동물을 만들기도 하였다. 진화에 의해서 공룡들은 거대한 크기로 자라났고, 벌새들은 작은 크기로 줄어들었다. 진화로 공작들은 화려해졌고, 진화로 까마귀는 검어졌고, 진화로 기린은 목이 길어졌고, 진화로 박쥐는 초음파가 생겨났고, 진화로 편충은 납작해졌다. 진화로 지느러미가 다리로 되었다가, 다시 진화로 다리가 지느러미로 되었다. 진화가 일어나 어떤 생물은 포식자가 되었고, 진화로 어떤 생물은 먹이가 되었다. 진화로 어떤 생물들은 홀로 다니고, 어떤 생물들은 떼로 다닌다. 진화로 노란색, 빨강색, 파란색 등의 아름다운 꽃들이 생겨났고, 진화로 맛있는 열매도 독이 있는 열매도 생겨났다. 큰 것과 작은 것, 빠른 것과 느린 것, 무거운 것과 가벼운 것, 아름다움과 추함, 낭비와 절약, 이기주의와 이타주의, 종교와 무신론, 살육과 선, 정신이상과 이성, 멸종과 다산, 전쟁과 평화... 진화는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다.


결론

다윈의 진화론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과 완전히 일치한다.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이 '과학적'일 수 있을까? 아니다. 전혀 과학적이지 않다. 그렇다면 진화론도 과학적인 이론이 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진화론은 과학적인 것처럼 선전되어왔다. 진화론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기초하고 있다. 그래서 아니면 말고 식의 추정, 공상, 상상의 이야기를 지어내며, 거대한 제국이 되어버렸다. 여기에 반기를 드는 사람은 무식한, 비과학적인, 전문성이 떨어지는, 종교적 근본주의자라는 딱지를 붙이고 조롱하며, 자기들의 제국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쓰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모래 위에 기초한 진화 제국은 머지않아 처참하게 붕괴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10/stuff-happens-law-can-scientific/

출처 - CEH, 2018. 10. 1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28

참고 : 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38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485|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339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

Dominic Statham
2018-07-10

충수돌기 : 기능적인데도 여전히 진화의 증거인가?


      우리의 소화 시스템은 하나님의 놀라운 설계 중의 하나이다. 그것은 입에서 시작하는데, 입에서는 음식을 잘게 부수고, 효소가 풍부한 타액을 섞어서 전분을 분해한다. 위에서는 위 근육이 내용물을 교반하고, 위산이 분비되며, 많은 소화 효소들이 첨가되어 소장을 지나면서 대부분의 소화와 영양분의 흡수가 일어난다. 거기로부터 배설물이 대장으로 이동하는데, 대장에서는 몸 밖으로 빠져나가기 전에 수분이 제거된다.

대장과 소장이 만나는 곳에 ‘눈이 멀다’는 뜻의 라틴어 ‘caecus’에서 나온 ‘맹장(cecum, or caecum)’이라고 알려진 작은 주머니가 있다(그림 1). 사람에서 맹장은 매우 작은데, 토끼와 같은 유제류는 매우 크고, 식물 물질을 소화시키기에 적합한 특별한 박테리아들을 갖고 있다.

사람과 일부 포유류에는 맹장으로부터 돌출되어 나온 충수돌기(appendix, ‘벌레 모양의 충수돌기’ 혹은 ‘맹장의 충수돌기’라고도 한다)라 부르는 벌레 모양의 부속기관이 있다. 찰스 다윈은 이것을 ‘흔적기관(vestigial organ)’이라고 주장했다. 즉, 진화 역사의 과정 동안에 우리의 먼 조상들이 대부분 식물 위주의 식사를 했을 때 사용됐으나, 지금은 쓸모없는 잔존물이라는 것이다. 우리의 식사가 변화함에 따라, 우리의 소화 시스템이 진화했을 것이라는 것이었다. 맹장은 이전에는 훨씬 더 컸었으나 축소되었고, 지금은 충수돌기 형태의 쓸모없는 잔존물을 남겨놓았다는 것이다.[1]

 

흔적기관은 진화의 증거가 아니다.

진화론자들은 우리 몸에 과거 진화 과정 중에 남겨진 쓸모없는 여러 기관들이 남아있고, 그것들 중 하나가 충수돌기라고 주장했었다. 그러나 수십 년에 걸쳐 과학자들이 그러한 장기들의 기능을 발견함에 따라, ‘흔적기관’의 목록은 점차 그 숫자가 줄어들고 있다. 오늘날 진화론자들도 흔적기관에 대한 진정한 예가 있기는 한지 의심하고 있다.[2] 더군다나, 어떤 기관이 쓸모없는 것임을 입증하려면, 기관과 기능을 잃어버릴 수 있음을 입증해야 한다. 그리고 그에 앞서 그것들이 어떻게 얻어질 수 있었는지를 입증해야만 한다! 즉, 그들은 현재 진화하고 있는 기관, 즉 복잡성이 증가하고 있는 기관들을 제시해야만 한다.

의학자들이 몸에 대하여, 그리고 장기의 기능들에 대하여 점점 더 많이 알아갈수록, 충수돌기의 중요성도 점차 밝혀지고 있다. 우리의 창자 내부, 주로 대장 안에는 장기가 제대로 기능하는 데에 필수적인 ‘좋은’ 세균들이 무수히 많이 존재한다. 예를 들면, 이들 장내 세균들은 소화를 돕고, 어떤 것은 비타민 B와 K를 생성하기도 한다. 사실상, 사람의 몸은 통상적으로 자신의 세포 수보다 더 많은 수의 박테리아들을 갖고 있다![3] 충수돌기의 안쪽은 친화적인 미생물들을 키우는데 특별히 적합하여, 세균들을 함께 응집시켜서 그들을 점액층에 결합시키는 특수 단백질을 생산한다.[4, 5] 그들은 창자 감염으로부터 격리된 좁은 막힌 관의 안쪽에 자리 잡은 이 ‘안전 가옥’에서 번창하여, 식중독에 의한 설사와 같이, 장에서 장내세균들이 대대적으로 소실되었을 때와 같은 시기를 대비하고 있다.

그림 1. 사람의 소화기계. 작은 맹장을 주목하라. 위와 장을 묶어서 종종 ‘창자’라고 한다.

진화론에 의하면, 사람의 조상도 역시 큰 맹장을 가졌었는데, 잔존물로 충수돌기만 남기고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토끼는 큰 맹장과 충수돌기를 둘 다 갖고 있다.

대장은 보통 장벽을 통과하여 신체 조직으로 ‘나쁜’ 박테리아들이 들어가는 것을 막고 있는 ‘좋은’ 박테리아들로 덮여 있다. 설사로 인해 창자 내면의 이 보호장벽(생물막)이 제거될 수 있다. 이 보호층을 다시 생성하는데 필요한 박테리아를 충수돌기에서 독점적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 이유는 필요한 박테리아가 해를 입지 않고 남아있는 유일한 곳이 이곳이기 때문이다.[5]

그림 2. 토끼의 소화 시스템. 큰 맹장을 주목하라.

클로스트리디움 디피실리(Clostridium difficile) 균은 창자에 심한(심지어 치명적인)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나쁜’ 박테리아이다. 한 연구에서, 충수돌기를 제거한 사람은 이 질병이 재발할 확률이 4 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6] 또한 한 연구에 의하면, 충수돌기 절제수술을 받은 사람 가운데 다양한 위장관 암의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7]

보다 최근에는 우리 몸이 출생 직후 박테리아를 이용하여 장의 면역체계를 발달시키도록 자극하고 있는데, 이것에 있어서 충수돌기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한 연구는 제안하고 있었다.[5]

면역학자 가브리엘 벨츠(Gabrielle Belz) 교수에 의하면, 충수돌기는 쓸모없는 흔적기관이라기보다, 사실상 ”면역계의 필수적인 부분”인 것 같다는 것이다.[8] 다른 전문가는 다음과 같이 분명하게 결론을 내렸다. ”...그러므로 충수돌기가 흔적기관이라는 개념은 버려야 한다.”[5]


진화 이야기의 새로운 비틀음

제리 코인(Jerry Coyne) 교수는 시카고 대학의 진화생물학자이며, 무신론자이고, 창조론에 대한 비판가로 유명하다. 그의 동조자들이 점점 증가하는 것과 더불어, 이제 그는 충수돌기가 사실상 기능을 갖고 있음을 인정하고 있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그것이 ‘흔적기관’이므로, 진화의 증거라는 주장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이렇게 주장한다. ”만약 어떤 특질이 분명히 조상의 특질에서부터 진화적으로 변이된 것이라면... 그렇다면 그것은 유용하기도 하고, 동시에 흔적기관일 수도 있으므로, 진화의 증거이다.”[9]

그러나 코인의 주장이 맞는다면, 진화론자들의 사고 속에는 모든 동물에 있는 모든 특질들이 무언가로부터 진화되었으므로, 모든 기관들을 흔적기관이라고 간주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코인의 새로운 정의에 따르면, 파충류의 다리에서 진화된 것으로 간주되는 사람의 팔과 새의 날개도 역시 흔적기관인 것이다. 더욱이, 그의 블로그 어디를 봐도 충수돌기가 조상의 특질로부터 진화했다는 것을 시사하는 시도는 없다. 오히려 그는 그것이 분명하다고 간주하고, 단지 그렇게 가정할 뿐이다.


소화기관의 분명한 잔존물?

충수돌기가 맹장이 줄어들어 남겨진 잔존물이라는 진화론적 가정을 의심하는 진화론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포유류의 교과서적 진화 역사를 가정할 때, 연구자들은 가정되고 있는 식습관의 변화와 충수돌기의 존재, 또는 그 크기 사이에 상관관계가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일반적으로 포유류 전체에서 작은 맹장과 충수돌기의 존재가 연관되어 있다는 경향도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큰 충수돌기가 종종 큰 맹장과 연관되어 있었다.[10] 그래서 어떤 진화론자들은 충수돌기가 원천적으로 박테리아의 안전 가옥으로 진화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더욱이, 충수돌기에 대해 가능한 종합 패턴의 공통조상이 없기 때문에, 그것은 적어도 32회, 그리고 아마도 38회 정도 다른 진화 계통에서 독립적으로 각각 진화했음에 틀림없다고 주장하고 있었다.[11]


때로는 왜 충수돌기를 제거할 필요가 있는 것일까?

때때로 충수돌기는 많은 양의 대변으로 인해 막히게 되어 감염될 수 있다. 이것은 충수염으로 알려져 있다. 섬유소를 많이 함유하는 음식을 먹는 사람들은 충수염의 발병률이 낮은 경향이 있으므로, 인류가 죄를 짓지 않았다면, 이런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나님이 창조하신 원래의 완전한 세계에서, 그분이 의도하신 음식을 먹었을 때, 우리 몸은 완벽하게 작동했을 것이다.

염증이 있는 충수는 수술적 제거가 주 치료 방법으로 되어 있지만, 항생제 투여가 그 문제의 해결책으로 충분하다는 증거가 증가하고 있다.[12] 물론 보존적 치료에 반응이 없거나, 빠른 시간 내에 제거되지 않는다면 맹장이 파열되어 복강을 오염시켜, 생명을 위협하고 치명적인 응급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밀접한 의료 감독 하에 실시되어야 한다.[13] 건강한 충수돌기일지라도 부수적으로(즉, 환자가 다른 개복수술을 받고 있을 때) 제거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은 충수돌기가 진화 도중에 남겨진 쓸모없는 잔존물이라는 믿음에서 생겨난 것이다.[14]

충수돌기 제거 수술이라는 의학적 조언을 무시하라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경증의 염증이 있거나, 아예 염증이 없는 많은 사람들이 불필요하게 충수돌기를 제거하는 것은 좋지 않다. 현재 충수돌기는 기능이 있음이 밝혀졌고, 일부 기능은 성인에게서 여전히 존재하며, 수술 자체도 약간의 위험이 있으므로, 이제 일부 의사들은 보다 신중한 접근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그러나 전문 의료인들이 이 점을 깨닫기까지 수십 년이 걸렸다. 따라서 진화론적 패러다임이 의학적 발전을 지연시킨 것처럼 보인다. 충수돌기가 진화론적 흔적기관에 불과하다고 들었을 때, 그것을 연구할 동기는 거의 없었다. 더 많은 의사들이 성경적 가르침, 즉 사람은 하나님에 의해 특별하게 초자연적으로 창조되었음을 믿었다면, 그들은 충수돌기의 기능을 오래 전에 분명히 알았을 것이며, 그것을 제거하려고 하지 않았을 것이다.



참고문헌과 노트

1. Darwin, C.R., The Descent of Man and Selection in Relation to Sex, vol. 1, John
Murray, London, pp. 27 and 206, 1871.
2. Scadding, S.R., Do ‘vestigial organs’ provide evidence for evolution? Evolutionary Theory 5:173–176, 1981.
3. While many have claimed a 10:1 ratio of bacterial to human cells, the ratio is closer to 1:1. E.g. a 70 kg man has ~30 trillion human cells and ~40 trillion bacteria—see Abbott, A., Scientists bust myth that our bodies have more bacteria than human cells: Decadesold assumption about microbiota revisited, Nature, 8 January 2016 | doi:10.1038/nature.2016.19136.
4. In the appendix, there is an overall high density of the glycoprotein mucin and the immunoglobulin sIgA produced by B cells in the mucosa, making this a strongly CREATION.com 19 Creation 40(2) 2018 promicrobiotic environment.
5. Kooij, I.A. et al., The immunology of the vermiform appendix: a review of the literature, Clin. Exp. Immunol. 186(1):1–9 Oct ober 2016 | doi:10.1111/cei .12821/f ul l .
6. Dunn, R., Your appendix could save your life, Sci. Am., 2 January 2012; blogs.
scientificamerican.com.
7. Wu, S. et al., Association between appendectomy and subsequent colorectal cancer development: An Asian population study, PLoS One 10(2):e0118411, 2015; ncbi.nlm.nih.gov.
8. Rosenfeld, J., Immunology study suggests the appendix has a use after all, 12 January 2016; mentalfloss.com.
9. Coyne, J.A., Is the appendix a vestigial organ? 15 May 2016; whyevolutionistrue.
wordpress.com.
10. Smith, H.F. et al., Multiple independent appearances of the cecal appendix in mammalian evolution and an investigation of related ecological and anatomical factors, C. R. Palevol 12(6):339–354, 2013 | doi:10.1016/j.cr pv.2012.12.001.
11. Barras, C., Appendix evolved more than 30 times, ScienceNOW, sciencemag.org, 12. February 2013. See also Catchpoole. D., Appendix affir ms creation (at least 18 times), Creation 38(2):12–14, 2015; creation.com/appendix4.
12. Hall, N.J. et al., Active observation versus interval appendicectomy after successful non-operative treatment of an appendix mass in children (CHINA study): an openlabel, randomised controlled trial, Lancet 2(4):253–260, April 2017 | doi:10.1016/S2468-1253(16)30243-6.
13. Peritonitis leading to septicemia (bloodstream infection), which can rapidly overwhelm the body’s defences even with the most powerful antibiotics.
14. Snyder, T.E. and Selanders, J.R., Incidental appendectomy—Yes or No? A retrospective case study and review of the literature, Infect. Dis. Obstet. Gynecol. 6:30–37, 1998; ncbi.nlm.nih.gov.

*Dominic Statham, B.Sc., D.I.S., M.I.E.T., C.Eng.
spent 25 years working as an engineer in the aeronautical and automotive industries. He is now a speaker/writer for CMI-UK/Europe. 



번역 - 이종헌

링크 - ,

출처 - Creation Magazine Vol. 40(2018), No. 2 pp. 17-1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65

참고 : 6554|5602|4046|5589|5591|5966|5743|6211|6176|6165|6158|6023|5860|5710|6258|3794|4444|6015|6844|6600|6515|5250

Jerry Bergman
2018-04-12

흔적기관은 사람이 진화했음을 증거하는가? 

(Do 'Useless' Organs Prove Humans Evolved?)


      수백만 년 전에 원숭이와 같은 동물에게서 사람이 진화했다고 믿고 있는 진화론자들은 우리에게 쓸모없는 장기가 있다고 주장해왔다. 그들은 한때 우리의 진화론적 과거에 이 장기들이 기능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이들 진화의 잔존물들은 여전히 사람의 몸에서 발견될 수 있다고 말한다.

흔히 주장해왔던 예가 사람의 충수돌기(appendix)이다. 최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은 충수돌기는 한때 훨씬 더 컸고, 토끼에서처럼 식물 섬유를 소화하는데 도움을 주었을 것으로 믿고 있었다. 사람의 충수돌기는 원숭이의 것보다 작고, 다른 동물의 것보다도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에, 과거 유용성의 대부분을 잃어버렸을 것으로 가정했다.

찰스 다윈(Charles Darwin)은 150년 전에 이 퇴화된 구조에 대한 의견을 기술했다. 그는 이러한 구조를 흔적기관(rudimentary organs)으로 불렀다. 이들 기관은 원숭이와 같은 조상과 비교했을 때, 퇴화된 기관인 것으로 추정되었다. 소위 쓸모없는 기관, 또는 흔적기관(vestigial organs)에는 충수돌기, 편도선(tonsils), 사랑니(wisdom teeth), 미골(coccyx), 갑상선(thyroid), 소름(닭살, goose bumps), 그리고 일부 사람들이 움직일 수 있는 귀 근육(ear muscles) 등이 포함됐었다. 아직도 여러 인기 있는 책들과 잡지에는 이러한 흔적기관들이 기술되어 있다.

현대의 의학적 연구들은 소위 쓸모없는 장기들에 대한 각각의 중요한 기능들을 발견했다.

현대의 의학적 연구들은 소위 쓸모없는 장기들에 대한 각각의 중요한 기능들을 발견했다. 그러나 일부 생물학 교과서들은 아직도 많은 흔적기관이 사람에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도 사람이 100개 이상의 흔적기관들을 갖고 있다고 주장한다.[1] 나는 30년 이상 동안 대학 수준의 해부학을 가르쳤다. 내가 사용했던 세 종류의 해부학 교과서에서는, 어떤 기관이나 구조를 흔적기관이라고 주장하지 않았다. 그 책들은 흔적기관으로 주장됐던 장기들이 각각 기능을 갖고 있음을 기술하고 있었다.

나는 흔적기관들이 각각의 기능을 갖고 있다는 증거를 찾기 위해 수년 동안 조사를 했고, 많은 용도들을 찾아냈다. 이것은 진화론이 틀렸다는 것을 나에게 확신시켜주었다. 그 결과 이들 장기의 구조와 기능을 문서화 한, '흔적기관들은 완전히 기능적이다(Vestigial Organs Are Fully Functional)‘라는 책을 출간하게 되었다.[2]

불행하게도 이들 기관들이 쓸모없다는 과거의 주장으로 인해, 이들 장기의 기능에 대한 연구는 방해를 받았다. 편도선에 대해서 생각해보라. 이것은 우리의 목구멍 뒤쪽에 있으면서, 박테리아 침입을 탐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1930년대에 모든 어린이의 절반 이상에서 편도선이 제거되었다. 왜냐하면 의사들이 편도선은 쓸모가 없으며, 이후에 문제만 야기시킨다고 믿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초기 의사들은 어린이가 어렸을 때 편도선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 더 많은 연구가 이루어진 후에, 과학자들은 편도선이 몸을 지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발견했으며, 수술 횟수가 급감했다. 현재 1,000명 중 1명 미만에서만 편도선이 제거된다!

흔적기관은 진화를 보여주는가? 아니다. 흔적기관은 존재하지 않는다!

오늘날 환자가 잦은 중증 감염이나 호흡장애로 고통받지 않는한, 의사들은 일반적으로 편도선을 제거하지 않는다. 편도선을 제거하면 심한 출혈, 면역계의 약화, 감염과 같은 위험을 초래한다. 오늘날 편도선 제거 수술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 또한 그 혜택은 약 1년 동안만 지속된다. 흔적기관은 진화를 보여주는가? 아니다. 흔적기관은 존재하지 않는다!

진화론자들은 오랫동안 사람과 동물의 많은 장기들이 기능이 없거나, 거의 없는 것으로 믿어왔다. 이들 과학자들은 쓸모없는 흔적기관이 진화론에 대한 강력한 증거라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오늘날 이들 장기들은 사실 기능을 갖고 있으며, 몇몇 경우에서는 꽤 중요한 기능을 갖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흔적기관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References
1. Rogers, K. 7 Vestigial Features of the Human Body. Encyclopedia Britannica. Posted on Britannica.com.
2. Bergman, J. 1990. Vestigial Organs Are Fully Functional. Terre Haute, IN: Creation Research Society Books.

* Dr. Bergman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Adjunct Associate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Toledo Medical School in Ohio.
Cite this article: Jerry Bergman, Ph.D. 2018. Do 'Useless' Organs Prove Humans Evolved?. Acts & Facts. 47 (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10556/

출처 - ICR, 2018. 3. 3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14

참고 : 6013|4046|5602|2060|3782|2349|3969|3360|3349|3336|3980|4097|6090|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966|4837|3890|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485|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

AiG News
2018-01-23

“진화론은 사실이다” 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Argument 1 : “Evolution Is a Fact”)


     사람은 자신이 믿고 있던 핵심 신념이 공격을 받을 때, 즉각적으로 ”내 믿음이 사실이고, 네가 틀렸다”라는 입장을 갖게 된다. 이것이 바로 과거에 대한 인간의 이해를 신뢰할 수 없는 이유인 것이다. 감정과 지적 교만이 개입되어 있기 때문이다. 얼마나 많은 진화론자들이 말하고 있는지와 상관없이, 진화론은 사실이 아니다. 진화론(Theory of Evolution)은 결코 관측되지 않는, 직접적인 증거가 없는, 과거에 대한 가정(assumptions)들 위에 세워진 일종의 믿음 체계인 것이다.[1]


진화라는 단어는 다소 유동적인 단어이며, 사람들이 이 용어를 사용할 때, 종종 모호하다. 오늘날 '진화론'은 단지 생물학적 진화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우주와 그 안에 있는 모든 것들이 무작위적인 과정(random processes)들을 통해서 스스로 존재하게 되었다는, 전체적인 신념 체계가 되어버렸다. 진화론이 허구가 아니라, 과학적 사실이라고 주장하려면, 그것은 반증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종종 작동과학이 아니라, 역사과학에 속하는 증거들을 제시한다. 로저 패터슨(Roger Patterson)은 그의 책 ‘폭로된 진화론 : 생물학(Evolution Exposed : Biology)’에서 이 두 용어를 정의하고 있다.

작동과학 또는 관측과학, Operational(Observational) Science : 관측 가능하고, 실험 가능하며, 반복 가능하고, 오류인지를 밝혀낼 수 있는 실험이 가능한, 자연이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를 이해하기 위한 체계적인 접근 방식.

역사과학 또는 기원과학, Historical (Origins) Science : 전제된 철학적 관념에 기초하여, 과거 사건의 증거들을 해석하는 방식.[2]

작동과학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과학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즉 하얀 실험복을 입고 있는 과학자들이 실험실에서 실험을 하고, 예측을 하고, 그들의 가설을 실험하고, 반응을 측정하고, 실험을 반복하고, 관찰 결과를 기록 발표한다. 이것은 중력의 법칙 발견, 유전 과정의 이해, 삶을 풍요롭게 하는 장치나 장비들의 개발, 질병을 치료하고 생명을 연장시키는 의학기술, 생명공학의 발전 등과 같은 것을 이룩하게 된 종류의 과학이다.


작동과학은 한 이론을 증명하기 위한 과학적 방법인, '이해에 대한 체계적인 접근'을 포함한다. 과학적 방법의 단계를 간략하게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관찰을 한다.
2. 가설을 세운다.
3. 예측을 한다.
4. 실험을 수행한다.
5. 반복적으로 실험을 수행하고, 필요하다면 가설/예측을 변경한다.

무기물-사람의 진화를 주장하는 진화론은 이런 식으로 실험될 수 없다. 우리는 한 종류의 생물이 다른 생물로 변하는 것을 보지 못한다. 우리는 과거에 일어났던 사건을 반복적으로 실험해보거나, 관찰할 수 없다. 우리는 과거에 일어난 진화를 증명하거나, 반증하기 위해서, 오류일 수 있음을 입증하기 위한 실험을 설계할 수 없다.


언론 매체에서 수억 년 전의 지층암석에서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가 발견되었다는 뉴스가 보도될 때, 그러한 주장은 과학적 방법으로 입증된 것이 아니다. 그러한 주장은 자연선택과 돌연변이로 인해 한 종의 생물이 다른 종으로 변화했을 것이라는 진화론적 가정과, 우리가 오늘날 보고 있는 지질학적 과정이 과거에도 항상 동일했을 것이라는 동일과정설적 가정에 기초한 주장인 것이다.


진화론은 과거의 사건을 해석할 때에, 철학적 틀에 의한 가정(assumptions)들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에, 작동과학으로 볼 수 없다.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에게, 이 철학적 기초는 자연주의(naturalism)와 유물주의(materialism)이다. 이것은 이 세계는 오직 물질로만 이루어져 있고, 자연적 과정만으로 모든 존재와 현상들에 대한 설명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세계관이다. 이러한 철학은 비합리적이다. 왜냐하면 이러한 철학이 사실이라면, 명료성의 전제조건(preconditions of intelligibility)이 존재하지 않아, 그들의 주장이 사실인지를 결코 알 수 없기 때문이다.(정신이나 이성도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생겨났다면, 그것이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수준의 것인지 아닌지를 알 수 없다.) 만약 진화론이 맞는다면, 우리는 논리의 법칙, 자연의 통일성, 도덕성에 대한 근거가 없어진다. 진화론은 과학적 방법론이 아닌, 이러한 비합리적 철학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에, 작동과학이 될 수 없고, 더더욱 과학적 사실이 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성경은 이러한 각각의 전제조건에 대한 근본적 이유(rationale)를 제공한다. 따라서 진화론자들은 자신의 입장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성경적 세계관을 훔쳐야한다. 과거의 화석 증거들을 조사할 때, 궁극적인 권위로서, 자연주의적 철학에 기초한 인간의 지식에 호소한다. (하나님은 없다고 말하며, 실제로는 인간의 지식이 절대적이라고 주장한다). (시편 14:1, 로마서 1:18-23 참조).


또한 창조론자들도 그들의 세계관에 근거하여 증거들을 해석한다. 그래서 역사과학에 대해 다른 결론을 내린다.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목격자의 증언이 기록되어 있는, 역사적 문서를 갖고 있다.(벧후 1:16). 성경은 이 세계의 시작에 대한 목격자로부터 영감을 받아 쓰여졌다고 기록되어 있다.(디모데 후서 3:16, 요 1:1-3 참조).


하나님께서는 욥에게 다음과 같은 수사학적 질문을 하셨다.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에 네가 어디 있었느냐 네가 깨달아 알았거든 말할지니라”(욥기 38:4). 그렇다. 인간은 유한한 존재이고, 모든 것을 알 수 없는 존재이다. 그러나 하나님은 신뢰할 수 있는 분이시고, 그 분의 말씀은 진실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진리이고 참이라는 것을 믿는 것이 신앙이다.(히 11:6). 반면에 사람의 생각인 진화론은 사실과는 극히 거리가 멀고, (극히 극히 작은 우연들의 연속을 믿어야 하는) 맹목적인 믿음이 필요하다. 관측되지 않고, 실험해볼 수도 없고, 증거들도 없는, 심지어 이론의 자격도 갖추고 있지 않은(Evolution: Not Even a Theory 참조), 공상적 추정에 불과한 것이다.



More Info
Hasn’t Evolution Been Proven True?


Footnotes
1. '12 Arguments Evolutionists Should Avoid,” Answers in Genesis, https://answersingenesis.org/theory-of-evolution/12-arguments-evolutionists-should-avoid/.
2. Roger Patterson, 'What Is Science?,” chapter 1 in Evolution Exposed: Biology (Petersburg, KY: Answers in Genesis, 2006), February 22, 2007, https://answersingenesis.org/what-is-science/what-is-science/.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answersingenesis.org/theory-of-evolution/evolution-is-a-fact/

출처 - AiG, 2017. 10. 2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70

참고 : 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474|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504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6153|6022|6286|5725|6586|6521|6605|6606|6621|6623|6759

Jerry Bergman
2017-07-18

우스꽝스러운 고래의 진화 이야기 

: 바다에서 육지로, 다시 육지에서 바다로? 

(The Myth of Evolution from Water to Land and Back to Water)


      인기 있는 과학 잡지인 Discover 지(July/August, 2017)의 최신 호에, ”진화에 대해 알만한 가치가 있는 것들...우리가 물을 떠났을 때”라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그 기사는 3억5천만 년 전에 물고기의 조상이 물에서 살다가, 육지로 올라가도록 진화되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된다. 그러한 추정은 관측할 수도 없고, 실험해 볼 수도 없고, 반복되지도 않기 때문에, 사실 과학(science)이 아니다. 그 기사에는 바다생물이 육지생물로 진화하는 것을 그려놓은 네 장의 삽화가 포함되어 있다. 문제는 그 그림들은 4종의 독립적인 현대적 생물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그리고 첫 번째 그림에서 마지막 그림의 생물로 진화하는 도중에, 점진적 진화의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 누구라도 오늘날 살아있는 생물을 골라서, 이 미술가가 그린 4마리의 생물과 비슷한 종류의 그림을 만들 수 있다.


.새끼와 함께 있는 혹등고래(humpback whale)의 사진 (Illustra Media/Dave Anderson)

기사는 여러 면에서 그들 주장이 신뢰성 없는 주장임을 드러내고 있었다. 예를 들어, 저자는 ”육지로 올라간 네발동물(tetrapods, 4족 보행 동물)의 진화는 오랫동안 진화론의 커다란 수수께끼들 중 하나였다”고 인정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초기의 발 달린 물고기(fishapods)에서 완전히 육지에서 사는 네발동물을 연결시킬 수 있는 종을 아직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바다에서 육지로 올라갔다는 진화론은 완전한 추정이다. 왜냐하면 생명체는 최초에 물에서 진화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늘날 육지에는 많은 생물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증거가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생물은 물에서 육지로 진화했음에 틀림없다고 추정하는 것이다.

육지로 올라간 네발동물의 진화는 오랫동안 진화론의 커다란 수수께끼들 중 하나였다

바다생물이 육지생물로 진화했다고 추정하는 유일한 물리적 증거는, 내장 장기들이 아니라, 화석 뼈이다. 이것은 추정하는 물리적 증거들의 매우 적은 부분만을 가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게다가 가지고 있는 화석 증거들에서 완전한 골격은 매우 드물다. 대개는 주워모은 뼈 조각들이며, 그것을 조립하는 일은 그 자체가 매우 힘든 작업이다. 뼈로부터 장기와 장기 시스템이 유추될 수 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 과정은 매우 문제가 많다. 결과적으로 학자들 간에도 상충되는 해석들이 존재한다.


.주장되는 중간 생물들의 추정 모습은 대게 예술가의 작업이다. (Illustration courtesy Illustra Media)

진화론자들은 바다생물이 육지생물로 진화한 후에, 다시 육상동물이 바다로 되돌아가도록 진화하여, 고래를 포함하는 고래목(cetaceans)의 바다생물이 되었다고 추정한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이러한 이론은 추정이다. 왜냐하면 다른 대안, 즉 물고기에서 바로 고래로 진화했다는 추정은, 전자보다 훨씬 많은 문제점들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육상 포유류가 진화하여 바다생물인 고래로 되돌아갔다는 추정도 엄청난 문제점들을 갖고 있는 것이다. 스미스소니언 자연사박물관의 화석 해양포유류 관장인 니콜라스 파이엔슨(Nicholas Pyenson) 교수는, 이렇게 썼다 : ”고래목의 진화는 화석기록으로 입증된 대진화(macroevolution)의 가장 좋은 사례들 중 하나이다.”그러나 우리가 해부학 및 생리학에서 요구되는 변화를 분석해보았을 때, 명백한 문제점들이 발견된다.

한 분명한 문제점은 작은 육상 포유류에서 고래로 진화하는데 필요한 신체 크기의 변화이다. 25kg의 개 정도 크기의 동물이 30m에 150톤이나 나가는 고래가 되기 위해서는, 6,000 배로 몸무게가 커져야 한다. 대왕고래(blue whale)의 혀는 코끼리만큼의 무게가 나간다. 육지동물이 바다동물로 진화하는 데 필요한 변화는 크기의 변경뿐만 아니라, 모든 신체 장기와 구조들의 설계 변경을 필요로 한다.


추정되는 육상 포유류 조상와 고래의 크기 비교. (Illustration courtesy Illustra Media)

예를 들어, 심장의 크기는 사람의 주먹 크기에서, 폭스바겐 자동차 크기로 진화되어야 한다. 심장 판막은 작은 동전 크기에서 커다란 쟁반 크기로 진화시켜야 할 것이다. 사람의 심장은 1분에 약 70번을 뛴다. 반면에 고래의 심장은 1분에 단지 9번만을 뛴다. 그러나 고래의 심방 박출력은 사람의 박출력 보다 몇 배나 강하다. 이것은 전체 순환 시스템에 대대적인 설계 변경을 필요로 한다. 사실, ”찰스 다윈도 그의 ‘종의 기원’ 서두에서, 수염고래와 다른 고래들이 어떻게, 그리고 왜 진화했는지는 해양포유류의 진화에 가장 큰 미스터리 중 하나라고, 그 시작에서 말하고 있었다.”[iii]



[i] Gemma Tarlach. Everything Worth Knowing About ... When we left the Water. Discover Magazine. July-August, 2017, pp. 44-47.
[ii] Nicholas Pyenson. 2017. The Ecological Rise of Whales Chronicled by the Fossil Record. Current Biology. 27(11):R558-R564.
[iii] Felix Georg Marx, David Hocking, And Travis Park. 2016. The evolution of the baleen in whales. https://phys.org/news/2016-11-evolution-baleen-whales.html. November.

*Dr Jerry Bergman, professor, author and speaker, is a frequent contributor to Creation-Evolution Headlines. See his Author Profile for his previous articles.

We recommend his book Vestigial Organs Are Fully Functional, wherein he and Dr George Howe investigated the body organs that Darwinians claim (or used to claim) are useless vestiges of past evolution.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7/07/myth-evolution-water-land-back-water/

출처 - CEH, 2017. 7. 5.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647

참고 : 6090|3307|2583|4130|1811|4680|4538|5408|6013|5293|5182|1444|2375|5866|5314|5308|1810|4837|5743|4917|6234|6160|6159|5902|5876|5174|4764|3969|2952|4828|4811|4483|3268|3226

Don Batten
2017-04-10

진화론은 사실인가? 

: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 

(Is evolution true?: 21 bad arguments for biological evolution)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이 사실이라며 다음과 같은 주장들을 하곤 한다. 그러나 그들의 주장들은 틀린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자주 사용하고 있는 21가지 잘못된 주장들은 다음과 같다.


주장 1. ”진화는 변화를 의미하기 때문에, 진화는 사실이다.” 이것은 다의어(多義語) 사용에 의한 오류(equivocation fallacy), 또는 유인상술(bait-and-switch)의 전형적인 예이다. 미생물이 사람으로 진화되기 위해서는 수만 개의 새로운 유전자들과 30억 개의 암호들이 추가되어야 하는, 유전정보의 획득 과정이 있어야만 한다. 진화론자들이 주장하는 변화는 기존에 이미 존재하고 있던 유전자들의 발현에 의해서 일어나는 변화이다. 리처드 도킨스(Richard Dawkins)도 이 오류를 범하고 있다. (Dawkins playing bait and switch with guppy selection을 보라) 


주장 2. “자연선택은 곧 진화이다. 따라서 진화는 사실이다.” 진화론자들은 자주 진화의 증거로서 ‘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의 사례를 제시한다. 그러나 자연선택은 진화적 발전에 필요한 새로운 유전자를 만드는 과정이 아니다.(#1 참조). 자연선택은 기존에 이미 있던 유전정보들 중에서 선택하는 것이므로, 자연선택의 사례가 진화의 증거가 될 수 없다. (The 3Rs of Evolution을 보라). 진화론은 적자생존(survival of the fittest)이 아니라, 적자도착(arrival of the fittest)을 설명해야만 한다. 진화생물학자인 존 엔들러(John Endler)는 "자연선택은 진화와 동등한 것이 아니다. 두 개는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연선택은 새로운 변이의 기원을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그 빈도의 변화 과정을 설명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See:Defining terms). 창조생물학자들은 다윈의 시대 이전부터, '부적합'을 제거하는 자연선택의 역할을 인지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자연선택이 어떻게 진화와 동일하게 사용될 수 있겠는가? 창조론자들도 진화론자였는가? 자연선택에 대한 Q&A도 참조하라.(Natural selection Q&A

존 엔들러(John Endler)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 "진화와 자연선택을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


주장 3. “항생제 내성 또는 살충제 저항성을 초래한 '돌연변이'는 진화의 증거이다.” 이것이 진화의 증거가 되기 위해서는, 항생제 내성 또는 저항성(see antibiotic resistance or insecticide resistance)‘ 에 대한 메커니즘이 기존 효소의 조절에 의한 것이 아니라, 분자생물학적 수준에서 새로운 효소, 또는 새로운 대사경로에 기인했다는 것이 입증되어야만 한다. 그러나 저항성을 초래한 메커니즘은 유전정보를 잃어버렸기 때문에 일어난 것으로, 초토화(scorched-earth) 정책과 유사한 것이다. 예를 들어, 항생제 저항성은 세포 내로 항생물질을 운반하는 섭취 통로단백질(channel protein)이 파괴되었거나, 항생물질을 분해시키는 조절 시스템의 파괴로, 분해 효소가 훨씬 더 많이 생성되어 저항성을 갖게 됐던 것들이다. 단백질들은 서로 매우 달라서, 기존 유전자의 무작위적인 변화로 한 단백질이 다른 단백질로 변화될 수 없음을 보여준다. 사람은 미생물에는 존재하지 않는 수천 개의 단백질 군을 가지고 있으며, 미생물에 있던 기존 유전자들의 돌연변이로 그 기원을 설명하지 못한다. 사실 돌연변이는 가차 없는 가혹한 유전적 붕괴를 초래하기 때문에, 미생물-인간 진화에 있어서 오히려 커다란 문제이다. 사실 진화 열차는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이다. 진화론의 주 엔진인 돌연변이의 문제점은 사실상 진화론의 종말을 고하고 있는 것이다! 무작위적인 돌연변이가 새로운 유전정보를 만들어낼 수 있는가? 결단코 없다. 그것은 지금까지 관측된 사례가 없다. (see Can mutations create new information?)

사실 돌연변이는 가차 없는 가혹한 유전적 붕괴를 초래하기 때문에, 미생물-인간 진화에 있어서 오히려 커다란 문제이다.


주장 4. “후추나방이나 핀치새의 부리 변화는 진화의 한 사례이다(적응 = 진화이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적응(adaptation)과 같은 변화는 새로운 유전정보의 획득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변화이다. (See:  Adaptation and Darwin’s finches) 심지어 돌연변이에 의한 소위 ‘기능의 획득(gain-of-function)'도 진화를 지지하는 것이 아니고, 도움이 되는 것처럼 보이지도 않는다. 그것은 무기물-인간으로의 진화를 설명하지 못한다.

.다윈의 연구 논문(Journal of Researches 2nd ed., 1845, p. 379.)에 그려진 4 마리의 핀치새의 부리. 현대의 장기간 연구는 먹이 공급의 변화로 종 내의 부리 크기가 변화한다는 것이 입증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는 창조된 종류(kind) 내에서의 변종/품종 변화인 것이다. 이것은 미생물-인간으로의 진화를 지지하지 않는다. (see Gain-of-function mutations: at a loss to explain molecules-to-man evolution). 


주장 5. “생물 종의 다양화는 진화의 증거이다(종의 분화 = 진화이다).” 이러한 주장은 종종 창조론자들은 '종의 고정(fixity of species)'을 믿는다는 주장과 관련이 있다. 즉 오늘날 우리가 보고 있는 모든 생물 종들은 원래 하나님에 의해서 창조되었기 때문에, 오늘날에는 새로운 종(species, 種)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창조론자들은 믿고 있다는 것이다. 리차드 도킨스는 이 허수아비 때리기를 조장하고 있다.[1] 그러면서 진화론자들은 딱정벌레에서의 비행능력 소실, 비행불능 딱정벌레와 비행가능 딱정벌레의 번식적 격리 등과 같은 것을 제시하며, 진화는 입증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것은 전형적인 ‘거짓 대안의 오류(the fallacy of false alternatives)’의 사례이다. 왜냐하면, ‘종의 고정’ 개념을 반증하는 것이, 미생물-인간 진화를 입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종의 분화(speciation)는 창조생물학에서도 중요한 부분이다. 생물 분류체계를 개척했던 유명한 창조론자였던 린네(Linnaeus, 1707-1778)는 식물에서 잡종교배를 연구하면서, 새로운 종들은 원래 창조된 종류(kinds) 내에서부터 생겨났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와는 반대로, 다윈에게 오래된 연대 개념을 심어준 찰스 라이엘(Charles Lyell, 반기독교적 자연신론자)은 창조론자들을 공격하기 좋도록, ‘종의 고정’이라는 허수아비를 만들어냈다. 오늘날의 창조생물학자들은, 하나님이 적응 능력을 지닌 다양한 종류(kinds)의 생물들을 창조하셨으며, 새로운 종(species)들은 원래의 창조된 종류들 내에서 파생된 것들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북극 늑대와 아프리카 늑대는 모두 원래의 창조된 늑대 종류(적응과 종 분화 포함)에서 유래된 것이다. 오늘날의 생물들은 원래의 창조된 종류들로부터 후손된, 창조과수원에 심겨진 종류라는 나무에서 파생된 가지들에 해당되는 것이다. 이에 비해, 진화론자들은 모든 생물들이 한 공통조상으로부터 파생되었다는 진화계통나무를 주장한다. ‘종의 고정’을 가리키는 잔디 개념도, 진화계통나무도 둘 다 잘못된 개념인 것이다. (Speciation and the Created Kinds Q&A.) 벌레가 물고기로 변화되기 위해서는 종 분화 이상의 많은 것들이 필요하다. 거기에는 새로운 유전정보가 추가되어야 한다. 그것도 엄청난 량으로 말이다. (See:Argument: natural selection leads to speciation) (Refuting Evolution, chapter 4).


주장 6. “진화가 사실이라는 것은 과학계의 합의된 결론이다.” 합의(consensus)에 호소하는 것과 관련하여 마이클 크라이튼(Michael Crichton)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 "합의된 과학 같은 것은 없다. 합의된 것이라면, 그것은 과학이 아니다. 과학이라면, 합의가 아니다. 2008년에 세계 최고의 진화론자 16명이 초대되어 오스트리아 알텐베르크(Altenberg)에서 회의를 했다. 그들의 목적은 진화생물학(evolutionary biology)의 위기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는데,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가정되고 있는 돌연변이와 자연선택 메커니즘이 생물 다양성을 설명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유일하게 합의된 내용은 여기에 커다란 문제점이 있다는 것뿐이었다. 그 컨퍼런스를 리뷰한 책을 보라.(See a review of a book about the conference). 나중에 '오류였음'이 판명된 '합의된 과학'의 사례들은 역사적으로 넘쳐난다.

더군다나, 진화론으로 '합의'가 이루어진 방식을 검토해 보았을 때, 그것은 진실 규명과는 너무나도 거리가 먼 것이었다. 진화론적 패러다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창조론자나 지적설계론자)들은 과학계에서 너무도 많은 비난과 조롱과 핍박을 감수해야만 한다. 과학계에서 학문적 성공을 이루고자하는 과학자는 진화론을 감히 거부할 수 없는 환경인 것이다. 진화론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들이 받게 되는 '경고'와 불이익에 대한 많은 사례들이 있다. (See: The games some people play.) 심지어 진화론 비판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되는 조직조차 있다! 마지막으로, 이 '합의'의 대부분은 진실 여부가 아닌, 사람 수에 의해서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주장 7. “상동성(homology)은 진화를 증거한다.” 생물들 사이의 유사성은 공통조상(진화)의 증거라고 주장되고 있다. 주장되는 유사성은 시각적 모습일 수도 있고, 단백질/DNA 수준에서 일 수도 있지만, 논쟁은 동일하다. 이것은 ‘후건긍정의 오류’(fallacy of affirming the consequent)의 전형적인 사례이다.[2] (‘후건긍정의 오류’의 예 : “천재들은 어렸을 때 특이한 행동을 많이 한다.” “우리 아이는 특이한 행동을 한다. 따라서 천재임이 분명하다”) 그러나 공통조상을 가졌다고 생각할 수 없는, 진화계통나무에서 멀리 떨어진 생물들에서도 유사성이 발견되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문제점을 ‘상사성(homoplasy)’이라는 용어를(= 수렴진화 또는 평행진화, 즉 우연히 독립적으로 여러 번 생겨났다) 사용하며 빠져나가고 있다. 그러나 널리 발견되고 있는 이러한 상사성은 진화론자들의 주장을 파괴시키고 있다. 공통설계(common design)는 상동성과 상사성 모두에서, 유사성을 설명할 수 있다. 그러나 진화론은 보편적으로 만연해있는, 진화계통나무 상에서 멀리 떨어진 생물들에서 유사한 특성이 발견되는, 상사성을 설명할 수 없다.[3] 진화론자들은 카메라 같은 눈(eye)이 생물들에서 독립적으로 6번 진화했음에 틀림없다고 말하고 있다. 눈과 같은 고도로 정밀한 기관이 무작위적인 자연적 과정으로 우연히 한번 생겨나는 것도 기적과 같은 일인데, 6번씩이나 생겨났을 것이라는 설명이 합리적인 설명이 될 수 있을까? '수렴진화(convergent evolution)'라는 명칭이 붙어있는 그러한 설명은 완전히 순환논법(circular reasoning)이며, 설득력이 떨어지는 공상에 불과한 말장난인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하나님이 유사성을 가진 생물들을 창조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것은 하나님의 마음을 자신들이 알고 있다고 추정하는, 일종의 신학적 주장이다. 그러나 이렇게 말하면서 그들은 그것에 대해 많은 것들을 생각하지 않는다. 하나님께서 유사성을 가지고 창조하셨을 것이라는 네 가지 확실한 이유가 있다. (1)한 패턴은 한 분의 창조주를 가리킨다(로마서 1:18-20), (2)경제적 설계 ; '바퀴'를 재발명할 필요가 있는가? (3)생물들은 유사한 먹이(음식)을 먹어야 한다. (4)생태학적으로도 필요하다(예로 : 영양소의 재순환 및 재활용). 인류의 역사 내에서도, 유사성을 가진 창조물(좋은 설계 특성을 재사용하는 것)들은 창조적 탁월함의 표시였다. (독특한 것이거나, 기존의 것을 모방한 것이거나) "새로운(다른) 것이 더 낫다"는 생각은 매우 현대적인 생각이다. 하나님 없이 생물들의 유사성을 설명해보려는 진화론자들의 상사성이라는 단어는 매우 비과학적인 추론에 불과한 용어인 것이다. (See:  Homology made simple and Echolocation homoplasy (an extreme example of homoplasy at a DNA level).


주장 8. “배아의 유사성은 진화가 사실임을 가리킨다.” 이것은 중고등 학교 및 심지어 대학의 생물학 교과서에서도 발견되고 있는, 상동성 논란의 한 가지이다. 그 아이디어는 사람의 배아는 '아가미틈(gill slits, 새열)'이 있는 어류 단계와 같이, 배아 발달 도중에, 추정되는 동물 조상들의 다양한 단계를 거친다는 것이다. 이것은 '계통발생을 반복하는 개체발생(ontogeny recapitulates phylogeny)'으로 불리고 있다. 이 아이디어는 과학적 근거나 가치가 전혀 없는 것으로, 1800년대의 사기로 밝혀진 헤켈(Ernst Haeckel)의 배발생도에 기초한 주장이다. 오늘날 재조사로 그 사기의 전모가 밝혀졌다. (Fraud rediscovered 글과 관련 글들을 참조하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일부 과학 교과서에 계속 게재되어 있는 것은, 사리 분별을 할 수 없는 어린 학생들에게 어떤 이론을 주입시키는데 적절한 도구로 여기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더 많은 것들은Embryonic recapitulation Q&A를 보라.


주장 9. “화석은 진화를 입증하고 있다.” 화석들은 진화를 입증하지 않는다. 발굴된 화석들의 패턴은 갑작스런 출현과 멸종이다.(캄브리아기의 폭발과 관련된 글들을 참조하라). 화석들은 한 종류의 생물이 다른 종류의 생물로 진화됐음을 보여주지 않는다. 많은 진화론적 고생물학자들도 이것을 인정하고 있다. 예를 들어 화석에서 전이형태를 잃어버렸다는 것은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라는 단어에 의해서도 알 수 있다. 전이형태 화석이 없다는 사실은 하버드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스티븐 제이 굴드(Stephen Jay Gould) 박사도 인정하고 있었다. 그래서 그는 '단속평형(punctuated equilibrium)' 이론을 제안했다. 진화는 빠르게 국소적 방식으로 일어났기 때문에, 전이형태 화석이 남아있지 않다는 주장이었다. 물론 진화 고생물학자들은 관심을 끌기 위해서, 지속적으로 새로운 화석들을 보여 주며, 이것이 저것으로 진화한 조상이라고 선전하고 있다. 그러나 추가적인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 몇 년 동안 선전되어오던 전이형태 화석은 과장됐거나, 잘못된 것임으로 조금 후에 드러난다. 독자들은 네 발 달린 육상동물이 바다로 돌아가 어떻게 고래와 돌고래로 진화했는지에 관한 진화론자들의 주장들을 들어봤을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이야기는 지금은 말해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러한 이야기들은 기각되어버렸기 때문이다. (see Rodhocetus and other stories of whale evolution.) 또한 진화의 증거로 제시되어왔던 상동성(homologies)의 많은 것들이 사실은 상사성(homoplasies)으로 재분류되어야만 한다.  


주장 10. “어떤 특성을 잃어버리는 것은 (어두운 동굴의 장님물고기와 같은) 진화의 한 사례이다.” 리처드 도킨스와 크리스토퍼 히친스(Christopher Hitchens)와 같은 많은 진화론자들은, 하나님이 장님물고기도 만드셨냐며 비웃고 있다. 그들은 창조론자들을 공격하기 위한 허수아비를 만들어놓고 공격하고 있는 것이다. 아메바 같은 단세포생물에서 사람으로 진화되기 위해서는, 진화는 시력과 같은 복잡한 시스템을 만들어내야만 한다. 따라서 유전정보의 획득과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시력을 잃어버리는 것은 진화가 아니다. 돌연변이는 기존의 기능과 정보를 쉽게 파괴할 수는 있지만,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시력, 깃털, 또는 뼈대와 같은 새로운 장기를, 새로운 유전정보들을 만들어낼 수 없다. 


주장 11. “흔적기관들은 진화를 증거한다.” 이것은 앞에서 설명한 내용과 관련되며, 상동성 논란의 또 하나의 가지이다. 오랫동안 흔적기관(vestigial organ)은 오늘날에는 기능이 없는, 진화론적 조상의 남겨진 유물로서 정의되어 왔다. 사람의 충수돌기(appendix)는 흔히 주장됐던 흔적기관이었다. 그러나 최근에 유익한 장내세균들의 '안전한 피난처'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이 밝혀졌다. 더욱이, 다양한 여러 생물들에서 이 충수돌기의 발생 패턴은, 어떠한 진화적 조상('계통발생')으로부터 유래되지 않았음을 보여주기 때문에, 사실 진화론의 심각한 문제점이 되고 있다. 충수돌기는 '창조'되었음을 소리 높여 외치고 있는 것이다. 충수돌기는 상사성(수렴진화)의 또 하나의 사례가 되고 있는 것이다! See other claimed examples of ‘useless vestigial organs’ refuted: Vestigial organs: what do they prove? and Vestigial organs revisited.

다시 한번 말하지만, 기능의 상실은 미생물-사람으로의 진화의 증거가 아니다. 흔적기관이 가리키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퇴화의 증거인 것이다. 최근에 흔적기관은 감소된 기능 또는 다른 기능을 가지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 정의를 변경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 수정주의는 분명히 사람은 약 180개의 쓸모없는 장기를 가지고 있다는(오늘날 이 장기들은 모두 기능이 있음이 밝혀졌다) 원래의 실패한 진화론적 개념을 구조하기 위해서 시도되고 있는 것이다. (see Vestigial arguments).


주장 12. “'나쁜 설계'는 진화의 증거이다.” 진화론자들의 논리는 이렇다 : “이 특성은 불완전하다. 따라서 하나님에 의해서 창조된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진화했음에 틀림없다.” 이것은 ‘거짓 대안의 오류(fallacy of false alternatives)’의 전형적인 사례인 것이다. 만약 나쁜 설계가 사실이라면, 그것은 단지 잘못된 설계의 증거일 뿐이다. '진화'는 그 특성을 설계할 수 없다. 그 논증은 진화론자들도 어떤 종류의 설계적 특성은 하나님의 창조를 가리킨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일종의 신학적 논증이다. 자주 진화론자들은 척추동물의 눈은 잘못 설계되었다고 주장한다. 왜냐하면 신경섬유가 광수용체 앞에 있기 때문이다. 그들은 이것이 빛을 방해할 것이라고 추정한다. (그들은 이것이 우아한 광섬유 시스템 때문인 것을 알지 못한다. see diagram above). 리처드 도킨스는 (되돌이 후두신경과 함께) 이러한 주장을 수십 년 동안 해왔다. 그러나 도킨스는 척추동물의 시력에 결함이 있다는(나쁜 설계라는) 것을 증명하지 못했다. (독수리는 척추동물의 눈 디자인을 가지고 있지만, 고도의 시력을 갖고 있다!) 그의 주장은 심각한 결함이 있는 것으로, 새로운 눈 구조와 기능에 대한 발견들은 도킨스의 주장을 기각시키고 있다.(see New eye discovery further demolishes Dawkin.) 또한, 빛에 민감한 부분이 어떻게 카메라 스타일의 눈으로 변했는지에 대한 진화 이야기는 척추동물의 눈에는 적용될 수 없다. 그래서 척추동물의 눈은 실제로 진화론의 매우 심각한 문제이며, '나쁜 설계' 주장은 눈의 기원, 특히 척추동물의 눈에 대한 진화론적 파산을 피하기 위한 교묘한 전술인 것처럼 보인다. 또한 어떤 공통조상으로부터 눈들이 생겨났는지를 설명할 수 있는, 일반적 패턴이 없기 때문에, 진화론자들은 눈(시각)은 적어도 40번 이상 독립적으로 발생했다고(수렴진화) 제안하고 있다. 눈과 같은 경이로운 기관이 자연적 과정으로 우연히 한 번 생겨나는 것도 기적과 같은 일인데, 40번 이상 독립적으로 진화될 수 있었을까? 눈은 아직까지도 상사성(homoplasy, 공통조상으로 설명될 수 없는 진화계통나무에서 멀리 떨어진 생물들에서 발견되는 유사성)에 대한 또 하나의 사례인 것이다.

나쁜 설계가 실제로 있다면, 그것은 진화'의 증거가 아니라, 잘못된 설계의 증거일 뿐이다. 왜냐하면, 진화는 그러한 것이라도 설계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주장 13. “생물들의 전 세계적 분포(생물지리학)는 진화를 지지한다.” 리차드 도킨스는 2010년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된 세계 무신론자 대회(Global Atheist Convention)에서 "식물과 동물의 지리적 분포 패턴은 진화가 일어났다면 기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하면서, 노아 홍수 이후의 분포와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4] 그러나 도킨스는 틀렸다. 그 패턴은 진화 이야기를 지지하지 않는다. 그는 그럴 것으로 기대했을지 모르지만, 그렇게 되어있지 않았다. 도미닉 스타뎀(Dominic Statham)은 이 문제를 깊이 분석했고, 그 결과 "식물과 동물의 생물지리적 분포를 자세히 살펴보면, 그들의 분포는 진화가 일어났을 때 '예상됐던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오히려 밝혀진 놀라운 생물 분포를 설명하기 위해서, 진화 과학자들은 끊임없이 부차적인 특별 이야기들을 발명해내고 있었다. 이와는 다르게, 식물과 동물의 분포는 노아 홍수와 바벨탑 이후의 분산을 포함하는, 성경의 지구 역사에 대한 설명과 완전히 일치한다. Biogeography 및 관련 글들을 참조하라.


주장 14. “생명의 기원은 진화론이 다루는 부분이 아니다.” 분자생물학과 같은 생명과학 분야에서 훈련받은 사람들은, 생명의 기원은 그 원인을 알지 못하기 때문에, 그것은 진화론이 다루는 부분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왜냐하면, ‘생명의 기원’은 자연주의적 주장인 진화론에 커다란 구멍(심각한 결점)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거의 모든 주요 대학들은 기초생물학 과정에서 ‘생명의 기원’을 진화론의 일부로 포함시키고 있다. 이것은 종종 '화학진화(chemical evolution)'라고 불려진다. 이것에 대해 리처드 도킨스와 같은 유명한 진화론자들도 동의하고 있다. ‘생명의 기원’에 대한 소개 글(Origin of life)을 참조하라. 그러한 회피는 순전히 혼란을 주기 위함이다. 왜냐하면 일부 유물론자들이 ‘생명의 기원’은 진화론이 다루는 부분이 아니라고 회피하더라도, 여전히 그것을 설명해야하기 때문이다. 


주장 15. “거대한 우주의 어딘가에는 생명체가 진화되어 있을 것이다.” 138억 년의 진화론적 추정 시간 동안, 우주의 모든 원자들이 분자적 진동을 일으켰다 하더라도, 정확한 L-형 아미노산들 수백 개로 이루어진 평균 크기의 기능성 단백질 하나도 우연히 자연적 과정으로는 형성되지 않는다. 가장 간단한 생명체도 수백 개의 단백질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한번만 우연히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 후손을 낳기 위해서는 유전정보들이 필요한데, 이러한 정보들이 우연히 생겨날 가능성은 완전히 제로로 보인다. (See Origin of life, probability).


주장 16. “시간이 충분히 주어진다면, 무엇이든 가능하다.” 아, 정말로 '시간은 영웅'인가? 아니다. 예를 들어, 시간(그리고 물질)이 유한한 우주에서 충분한 시간이 주어진다 하더라도 일어날 수 없는 많은 사건들이 있다. 생명체의 자연발생과 같은 것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많은 시간이 흘러도 물은 오르막을 거슬러 흐르지 않을 것이다. 생명의 기원과 DNA의 암호 생성과 같은 것은 물이 거꾸로 흐르는 것과 비슷하다. 자연적 과정은 암호를 만들어내는 과정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정보를 손상시키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이것은 모든 암호화된 정보 시스템에서 동일하다. 뿐만 아니라 모든 실제 코딩된 명령어를 생성하는 방향이 아닌, 무질서화 되는 방향으로 나아간다. (See: Time—no friend of evolution!) 그러나 진화론의 기초가 되는 장구한 시간(수십억 년)은 어쨌든 허구일 가능성이 높다. (see 101 Evidences for a young age of the earth and the universe) 


주장 17. “창조론자들은 하나님은 완전하시기 때문에, 오늘날 우리가 보고 있는 창조된 질서는 완전하다고 주장한다.” 물론 오늘날의 세계는 완벽하지 못하다. 그래서 진화론자들의 이 허수아비 때리기는 그럴듯해 보인다. 이 견해는 기독교가 아니라, 고대 그리스 철학과 유사하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을 쉽게 반박될 수 있다.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이 이 세계를 완벽하게 창조하셨다고 믿고 있다. 그러나 그 이후로 붕괴되었다. 우리는 이제 타락한 세상에 살고 있는 것이다(창세기 3장, 로마서 8장). 이 세상은 완벽하게 창조되었지만, 더 이상은 아니다. 왜냐하면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인류의 반란 때문이었다. 따라서 이 세계에서 보여지는 불완전한 질서는 하나님이 원래 그렇게 만드신 것이 아니었다. 인류에게 유익을 가져왔던, 현대의 과학적 방법의 발달에 영감을 줬던 것은 인간의 타락에 대한 이해였다. (The Fall inspired science와, Peter Harrison: the fall played a vital role in the development of science을 보라).


주장 18. “진화론이 부정된다면, 과학은 붕괴될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은 과학 발전(항생제 내성의 이해, 사람 질병의 치료 등)에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심지어 몇몇 진화론자들은 진화론이 부정당한다면, 물리학과 화학을 포함하여, 현대 과학 전체가 붕괴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이것은 진화론자들의 과장된 속임수에 불과하다. 사실 현대 과학의 기초를 세웠던 사람들은 창조론자들이었다. 미생물-인류의 진화론은 항생제 내성을 이해하는데 기여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사실상 진화론적 추론은 과학적 발전을 심각하게 방해했다. 예를 들어 ‘흔적기관’과 '정크 DNA'와 같은 주장들이 그러했다. 심지어 일부 진화론자조차도 진화의 실제적 유용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한탄하고 있었다. (Jerry Coyne의 “If truth be told, evolution hasn’t yielded many practical or commercial benefits.” 그리고 Philip Skell의 “The Dangers of overselling evolution: Focusing on Darwin and his theory doesn’t further scientific progress”을 보라. 또한 Does science [including medicine] need evolution?을 보라).


주장 19. “지적설계론/창조론은 과학이 아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검증해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주장을 한 후에, 종종 창조론이 잘못되었다는 증거로서 ‘나쁜' 설계의 예와 같은 것을(앞의 주장 12 참조) 제시한다. 창조론이 맞는지 안 맞는지 검증해 볼 수 없는 것이라면, 틀렸다고 말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그러한 말은 과학적으로 검증될 수 있다는 것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러한 두 주장을 같이 할 수는 없다. 창조론을 비-과학으로서 여기도록 하는 판정기준을 진화론에도 동일하게 적용하면, 진화론도 비-과학인 것이다. 왜냐하면 수천만 년 전에 진화가 정말로 일어났는지 검증해볼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창조론이 과학이 아니라면, 마찬가지로 진화론도 과학이 아닌 것이다. 그리고 진화론이 과학이라면, 창조론도 과학인 것이다. 두 이론 모두 실험적 테스트가 불가능한 과거에 있었던 일을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See It’s not science!)


주장 20. “지적설계론이나 창조론은 과학이 아니라 '종교'이다.” 기원(origin)에 대한 모든 견해는 종교적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어떤 형태의 종교적(또는 각자가 선호하는 철학적) 전제가 그 핵심에 자리 잡고 있다. 모든 것들이 무작위적인 자연적 과정으로 생겨났을 것이라는 자연주의(naturalism)는 초자연적인 것을 믿는 것만큼이나 종교적이다. 어떤 증거가 발견되어도 진화론은 유지된다. 선도적인 반-창조론 철학자도 진화론은 일종의 종교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 사실 자연주의적 철학은 우리의 기원을 물질적인 원인으로만 제한하는 반면에, 기독교적 접근은 증거들을 따르며, 자연적 원인과 초자연적 원인 모두를 허용한다. 따라서 자연주의적 사고는 편협한 근시안적인 개념인 것이다. (See As the ‘rules’ of science are now defined, creation is forbidden as a conclusion—even if true.) 그 글에서 어떠한 증거가 발견될지라도 유물론적 설명만이 허용되고 있는 것을 보며 놀라게 될 것이다.  

.다윈을 찬양하라는 광고판. 


주장 21. “진화론은 '기독교'와 양립할 수 있다.” 특히 진화론과 타협한 유신진화론자들은 이러한 주장을 열렬히 선전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사실이라면, 왜 무신론자들은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깎아 내리기 위해서, 그리고 진화론과 수십억 년이라는 상상의 시간을 선전하기 위해서, 그렇게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가? (위의 무신론자들의 광고판을 보라.) 그리고 그렇다면 왜 선도적인 진화론자들은 기독교를 믿고 있지 않은가? 진화론에 대한 비판을 막기 위한 조직은 왜 그렇게도 반(反) 기독교적인가? 그리고 정말로 성경은 그렇게 말하고 있는 것인가? 그들은 모든 문제에 있어서 성경의 권위를 인정하는 그리스도인인가? 물리학자인 칼 기버슨(Karl Giberson)과 같은 추정 기독교인조차도, 진화론과 같이 받아들였던 기독교 신앙은 전략적으로, 가족 및 기독교대학 고용주의 기대 때문에 '마지못해 받아들였던 것임을' 인정하고 있다. 코넬대학의 생물학자이며 무신론자인 윌리엄 프로빈(William Provine)은 진화론과 양립하는 기독교 신앙은 "무신론과 구별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했다.[5] 한편 켄터키주 남침례교 신학대학의 총장 알버트 몰러(Albert Mohler)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진화론이 어떤 신에 대한 믿음과 조화될 수는 있지만, 그것은 창세기의 첫 번째 장을 포함하여, 성경에 자신을 계시하셨던 하나님이 아니다."[6] 진화론은 기독교 신앙을 대체하고자 하는, 무신론자들의 창조 신화인 것이다. 진화론적 과학철학자인 마이클 루스(Michael Ruse) 박사는 말했다 : ”진화론은 성경적 기독교와 양립될 수 없다.“

명백히 진화론은 하나님을 배제시키기 위한 것이다.

자, 진화론에 대한 논쟁이 남아 있는가? 실제로 오직 하나의 논리만 남아 있는 것이다. "나는 창조주 하나님을 믿고 싶지 않다. 나는 내가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 누구에게도 간섭받고 싶지 않다. 진화론은 유일한 대안이므로, 진화론이 어떻든지 그것을 믿을 것이다." 진화론과 기독교 신앙이 양립될 수 있다고 말하는 교회 내의 유신진화론자들은 기본적으로 세상 사람들로부터 비난과 조롱을 피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화론자인 리처드 도킨스가 유신진화론자들을 비판하는 글에서 알 수 있듯이, 그것은 헛된 희망이다.       


무신론에서 기독교로 회심했던 유명한 루이스(C. S. Lewis)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현대 자연주의의 전체 구조는 찬성하는 증거들 때문이 아니라, 이미 가지고 있던 형이상학적 편견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그것은 사실에 접근하도록 고안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배제하기 위해서 고안된 것이다.“[7]


분명히 진화론은 공개적으로 증거들에 접근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배제시키기 위한 것이다.


Related Articles

Why evolution need not be true

Arguments we think creationists should NOT use

15 Questions for Evolutionists

Expelled: No Intelligence Allowed

Atheism

Who created God?

Now you see it, now you don’t!

Further Reading

Atheism, Godless Religions Questions and Answers

Countering the Critics Questions and Answers

Related Media

A 'mountain of evidence' for evolution?


References and notes

1. Anthony, A., Richard Dawkins: “I don’t think I am strident or aggressive”, The Observer, 15 September 2013; theguardian.com/science/2013/sep/15/richard-dawkins-interview-appetite-wonder. 

2. ‘If evolution is true then there will be a pattern of similarity consistent with common ancestry.There is a pattern of similarity consistent with common ancestry, therefore evolution is true.’ 

3. In a book on homoplasies, the preface (p. xv) says, “… homoplasy is tied to long-standing unresolved disagreements about the origin of similarity among organisms.” Sanderson, M.J., and Hufford L. (Editors), Homoplasy: The Recurrence of Similarity in Evolution, Academic Press, 1996. 

4. Zwartz, B., Dawkins delivers the sermon they came to hear, The Age (Melbourne), 15 March 2010; www.theage.com.au. 

5. Provine, W.B., ‘No free will’ in Catching up with the Vision, Margaret W Rossiter (Ed.), Chicago University Press, p. S123, 1999. 

6. Mohler, A., Evolution is Most Certainly a Matter of Belief—and so Is Christianity15 January 2014; http://eepurl.com/MqOgz. 

7. Lewis, C.S., Is Theology Poetry? in The Weight of Glory, HarperCollins, New York, p. 136, 2001 (published posthumously). 


 

by Don Batten

출처 : CMI, 2014. 3. 18. (GMT+10)

링크 : http://creation.com/is-evolution-true

번역 : 미디어위원회

호박에 들어있는 깃털은 공룡 꼬리의 것인가, 새의 것인가? 

(Proof of Dinosaur Feathers?)


     깃털(feathers)이 들어있는 놀라운 호박(amber)으로 인해 소동이 일어나고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것이 무엇인지 살펴보자.

수년 동안 우리는 깃털달린 공룡(feathered dinosaurs)이라는 과장된 주장을 들어왔었다. 그것들은 대게 상상의 깃털(imaginary feathers)을 가졌을 것으로 추정되던 화석들이었다.(예 : 2/08/2006, 6/13/2007, 7/09/2008, 3/19/2014). 이제 진짜 깃털이 들어있는 호박 화석이 발견되었는데, 이번에는 그 깃털의 주인공이 공룡(dinosaur)일 것이라는 주장이다. 작은 호박 속에 갇힌 1.3인치(3.3cm)의 작은 깃털달린 꼬리에 기초하여, 그 꼬리의 주인은 공룡이었을 것이라고 해석하고 있는 것이었다. 리다 씽(Lida Xing) 등이 Current Biology 지에 게재한 논문의 엠바고가 끝나자, 모든 언론 매체들은 화려한 헤드라인과 삽화를 동원하여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었다. 각 뉴스들은 이것이 9900만 년 전에 살았던 공룡의 1.3인치(3.3cm) 꼬리였음을 절대적으로 확신하고 있었다.

• 호박 표본은 극히 드문 깃털 공룡의 꼬리를 제공하고 있다. (Science Daily, 2016. 12. 8)

• 깃털 공룡은 9900만 년 전에 끈적끈적한 덫에 걸려 꼬리를 잃었다. (Live Science, 2016. 12. 8)

• 호박에 보존된 공룡 꼬리의 최초 발견. (National Geographic, 2016. 12. 8)

• 호박에 보존된 '아름다운' 공룡 꼬리 (BBC News, 2016. 12. 8)

• 호박에 갇힌 공룡의 꼬리 파편으로 놀라고 있는 과학자들 (Fox News, 2016. 12. 9)

• 9900만 년 전의 티라노사우루스 렉스의 사촌의 꼬리 깃털이 호박 속에서 발견되었다.(New Scientist, 2016. 12. 8)

가장 먼저 주목해야 할 점은 그들이 발견한 것은 공룡이 아니라, 꼬리였다는 것이다. 그것도 단지 작은 꼬리의 한 부분이었다. (추정되는 15~25개의 척추 중에 8개의 척추. 그것도 단지 2개만 명확하게 보여짐). 그러므로 해석의 대부분은 이 꼬리가 어떤 생물에 붙어있던 꼬리인가를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었다. 저자들은 그것이 수각류(theropods)와 친척이라고 말해지는 코엘루로사우루스(coelurosaur)의 꼬리일 것으로 제안하고 있었다. 티라노사우루스 렉스(T. rex)와 벨로시랩터(Velociraptor, 벨로키랍토르)는 수각류로 분류되기 때문에, New Scientist 지는 이 작은 꼬리의 주인을 엄청난 크기 차이에도 불구하고, ”티라노사우루스의 사촌”이라고 부르고 있었다.

발견자들은 그것을 ”추정되는 어린 코엘루로사우루스(a putative juvenile coelurosaur)”로 불렀다. ‘추정되는(putative)’이라는 단어는 ‘상상의(imaginary)’라는 단어와 사실상 동의어이다. 그리고 발견자들은 다른 깃털 공룡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었지만, 그 표본이 그것들 중 하나인지를 분명히 확신하지 못하고 있었다 : ”이것은 이전에 추정됐었던 코엘루로사우루스 류의 꼬리 깃털(tail plumage)이 매우 다양해진 것이거나, DIP-V-15103[표본 ID]에서 칼깃형 깃털(pennaceous feathers)의 단순화된 형태일 것으로 제안한다.” 그리고 이어서 말하고 있었다. ”DIP-V-15103에서 약하게 발달된 깃털대(rachis)와 인접한 깃가지(barbule) 분지는 수각류 사이의 새로운 조합을 나타낸다.” 유일한 표본(one-off specimen)은 그것이 무엇인지에 관한 많은 질문들을 야기시키고 있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깃털은 매우 명확하고, 아름답고, 깃가지(barbs)와 작은깃가지(barbules)를 가지고 있었다. 대칭적이었고, 아마도 비행 깃털은 아닌 것으로 보이며, 그것이 꼬리 깃털인지는 불확실했다. 그 깃털은 솜털깃털(downy feathers)과 비슷하게 보였으며, 장식(decoration)을 위한 것일 수도 있다. 연구자들은 그 척추가 현대 조류에서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딱딱한 꼬리, 즉 미좌골(pygostyle)의 부분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깃털에 관한 논문의 다른 부분에서, 연구자들은 오리와 거위를 포함하는 조류의 한 목(order)인 기러기목(Anseriformes)의 체형깃털(contour feathers, 새의 몸을 덮고 있는 솜털)의 원위 부분과 '구조적 유사성”을 갖고 있다고 기술하고 있었다. 그들은 계속했다 :

”쌍을 이룬 깃털의 배열은 현대 조류의 꽁지깃(rectrices)과 비슷하며, 이것은 미좌골이 발달되기 이전에, 관(tracts)이 기저 꼬리 깃털(basal tail plumage)에서 형성되었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꼬리 깃털이 더욱 특화되었음을 가리킨다. 전체 꼬리가 DIP-V-15103에 들어있는 것과 유사한 깃털을 가지고 있었다면, 깃털의 주인공은 아마도 비행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현대 조류와의 또 다른 유사점은 진화론적 예측과 모순된다. ”DIP-V-15103은 비-조류 수각류가 현대적 깃털의 발달된 표현형으로부터 예측됐던 것보다, 매우 다양한 깃털 형태를 가졌음을 가리킨다”고 그들은 말했다. 또한 ”(단백질인) 케라틴 판(keratin sheets)이 깃털 층 내에서 보여지고 있었다. 또한 주사전자현미경(SEM) 하에서, 현대 조류의 작은깃가지(barbules)에서 관찰되는 특유의 다공성 층 구조를 나타내고 있었다”고 그들은 말했다. 그렇다면 9900만 년이라는 장구한 기간 동안, 그것은 어떻게 남아있었던 것일까? 적어도 연부조직은 탄화되어, 분해되어 있어야하지 않겠는가?

”아마도 근육, 인대, 피부의 것으로 추정되는 연부조직(soft tissues)들이 깃털 사이에서 산발적으로 보여지고 있었는데, 호박 속에서 발견된 다른 척추동물 잔해에서 흔히 보여지는 건조(desiccation)를 가리키는 형태로 뼈에 달라붙어 있었다. 이들 조직은 원래의 화학 성분의 흔적만 남기고 탄소 필름으로 축소되어 있었다.”

한 흥미로운 반응이 다윈 회의론자들로부터 나왔다. Evolution News & Views (지적설계론 진영에서 발행하는 소식지)에서 한 익명 저자는, ”새의 깃털인가? 공룡 꼬리의 깃털인가? 과학적 증거가 적다. 언론 매체는 확실히 하라”라는 글에서, 보여지는 2개의 척추로 25개의 척추를 외삽하는 것의 문제점을 제기하면서, 저자는 ”그것은 새의 것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한편 창조론자인 토드 오드(Todd Wodd, Core Academy of Science) 박사와 마커스 로스(Marcus Ross, Liberty University)는 깃털 공룡이 발견된다 할지라도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그러한 생물도 주님이 창조하신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AiG(Answers in Begins)는 그 생물은 처음부터 새라고 말하면서, 더 상세한 분석을 보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작은 '놀라운 화석'은 많은 불확실성을 갖고 있는 채로, 다양한 의견들을 유발시키고 있었다.



우리는 공룡에 깃털이 있다고 해도,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지속적으로 말해왔다. 그러나 문제는 실제 증거가 가리키고 있는 것을 뛰어넘어, 너무도 과대선전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약간의 데이터를 가지고, 공룡-조류의 진화 이야기를 거대하게 써내려가고 있는 것이다. 심지어 깃털이 없는 화석에서도, 깃털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며, 공룡-조류 진화 도중의 전이형태 생물을 상상한다. 부분적 증거로 과대 포장된 주장을 듣게 될 때, 우리는 기다리며, 자세히 살펴보는 태도를 취해야 한다. 그래서 우리는 더 많은 것을 알기 전까지, 의견을 보류할 것이고, 저자들이 말했던 것처럼, 그것을 단지 ”깃털 보유자”라고 부를 것이다.

미얀마(버마)의 정치적 상황이 진정되고 있어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박 퇴적층 중 하나에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실제의 공룡이 호박에서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발견자인 리다 씽(Lida Xing)은 믿고 있었다. 논문에서 분석된 세부 사항들에 기초하여 그 호박이 가짜일 것으로는 생각되지 않지만, 정확한 기록을 위해서, 우리는 그 화석이 현장에서 발견된 것이 아니며, 그 호박 표본은 시장에서 구입된 것이고, 리다 씽 등이 그것을 살펴보기 전에 가공됐었다는 것과, 호박 내에서 개미와 같은 다른 생물 표본도 들어있었다는 것을 지적하고자 한다.

비록 고생물학자들이 공룡이 깃털을 가지고 있다고 증명한다 할지라도, 이 화석과 다른 화석들은 많은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다. 이들 화석에서 발견되는 연부조직과 멜라노좀 등은 9900만 년은 말할 것도 없고, 단지 1백만 년 동안도 지속될 수 없다. 진화론자들은 그러한 화석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어떻게든 있을 수 있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1백만 년을 경험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기록된 인류 역사는 수천 년을 넘지 않는다. 과학 저널에 점점 더 많이 보고되고 있는, 단백질, 혈관, 다른 원래 연부조직 등의 알려진 붕괴속도로부터 추론된 합리적인 결론은 화석들과 공룡에 아직도 남아있는 연부조직은 그들의 연대가 매우 젊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그리고 그들의 연대가 젊다면, 공룡이 조류로 진화했다는 진화 이야기는 ‘뻥’ 소리와 함께 종말을 고하는 것이다.



*관련기사 : 호박(琥珀) 안에서 9900만 년 전 공룡 꼬리 발견 (2016. 12. 9. 노컷뉴스)
http://www.nocutnews.co.kr/news/4698823

'새의 조상은 공룡' 깃털 달린 공룡꼬리 호박 속에서 발견 (2016. 12. 9.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12/09/0200000000AKR20161209077900009.HTML

멸종된 공룡 꼬리, 호박에서 발견…'공룡 외형 추측가능한 대발견' (2016. 12. 9. 뉴시스)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1209_0014570826&cID=10101&pID=10100

9900만년 전 ‘깃털 덮인’ 공룡 꼬리 화석  (2016. 12. 9.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12092111035&code=97010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12/proof-of-dinosaur-feathers/ ,

출처 - CEH, 2016. 12. 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503

참고 : 6411|6419|6226|5980|5981|5572|5464|5418|5358|5168|5154|4735|4731|4597|4517|4170|3940|6364|6345|5068|3767|4393|5984|5840|5830|5747|5724|5713|5465|5459|5249|5043|4772|4748|4707|4464

Florin Mocanu
2016-08-25

창조론은 믿음이고, 진화론은 과학인가? 

: 진화론자와 유신진화론자의 히브리서 11장 

(‘Creation is faith; evolution is science’?)


      여러분은 ”창조론은 믿음이고, 진화론은 과학이다”라는 말을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실제로 딱 절반만 사실이다. 즉, ”창조론은 믿음이다”라는 것은 사실이다. 크리스천으로서 우리는 창조란 실제로 믿음의 문제라는 것을 인정한다. 우리는 믿음으로 하나님이 이 세상을 창조하셨다는 것을 받아들인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그것을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 왜냐하면 우리들 중 누구도 이 세상이 창조될 때 거기에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단지 그것에 대한 하나님의 말씀(God’s word), 그 분의 말씀만을 가지고 있을 뿐이다.

성경은 창조에 대한 믿음이 실제로 믿음의 문제라는 것을 가르치는 것을 회피하지 않는다. 히브리서 11장 1절에서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라고 말씀하고 있다. 그리고 제일 중요한 것은 믿음으로써 그것을 수용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믿음으로 모든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진 줄을 우리가 아나니 보이는 것은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 것이 아니니라”(히 11:3). 우리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 크리스천으로서 우리는 창조를 믿음으로 받아들이고, 창조를 진실한 말씀으로 받아들인다. 그렇다. 성경에는 우리의 믿음이 실제로 진실임을 확신시켜주는 많은 과학적 사실들이 기록되어 있지만,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의 믿음은 하나님의 말씀에 의존한다.

그렇다. 성경에는 우리의 믿음이 실제로 일치됨을 확신시켜주는 많은 과학적 사실들이 기록되어 있다. 그러나 우리의 믿음은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에 의존한다.

그러나 나는 두 번째 구절, 즉 ”... 진화론은 과학이다”라는 말에는 절대적으로 찬성할 수 없다. 그렇다. 이것은 진화론자들이 우리가 믿기를 원하는 것이다. 이것은 그들이 학교에서 우리의 자녀들에게 가르치고 있는 것이며, 영화나 TV 프로그램에서 사실이라고 우리에게 선전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 부분(진화론은 과학이다)은 한 마디로 말해서 사실이 아니다.

그리고 내가 이렇게 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진화론만이 가르쳐지고 있는 이 시대에 학문적 자살을 원하기 때문일까? 아니다. 그 반대로, 나의 학문적 훈련은 나에게 진화론이 사실이 아님을 분명하게 만들어주었기 때문이다. 내가 지난 1년 동안 세포생물학의 두 과목을 공부하는 동안, 나는 진화론을 수용하려면 엄청난 양의 믿음이 필요하다는 것을 분명하게 알게 되었다. 예로서, 단지 ”그것은 우연히 일어났을 것이다...”라고 말하는 것은 과학적인 설명으로서 매우 설득력이 부족한 것이다. 어떻게 DNA에 들어있는 유전정보(암호)들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었는가? 나는 진화론에서 ”그랬을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너무도 많이 들어왔다. 그리고 여전히 나의 세포생물학 수업에서도 말해지고 있음을 발견하고 충격을 받았다.


진화론자들의 믿음
 
히브리서 11장을 읽을 때 나는 이 구절이 창조에 대한 믿음뿐만 아니라, ‘빅뱅’설과 진화가설에도 적용할 수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히브리서 11장이 ‘진화론자’에게도 얼마나 동일하게 적용될 수 있는지, 그들의 주장으로 바꾸어 읽어보자.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믿음으로 이 우주가 빅뱅으로 지어진 줄을 우리가 아나니, 보이는 것은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 것이 아니니라. 믿음으로 우리는 우주가 무에서부터 저절로 만들어졌음을 믿노라.

믿음으로 별들은 가스 구름에서 형성된 것을 아나니, 믿음으로 우리는 폭발하는 별에서 중원소가 형성된 것임을 아노라. 믿음으로 우리는 이 세계가 모두 별의 먼지와 구름으로부터 우연히 생겨났다는 증거를 받았느니라.

‘원시스프’가 과거에 존재했다는 그 어떠한 지질학적 증거도 없음에도 불구하고, 믿음으로 우리는 최초의 생명체가 화학스프에서 나타났음을 믿노라.

믿음으로 우리는 유전암호가 지시되지 않은 무작위적인 화학적 과정을 통해서 우연히 생겨났음을 믿노라. 그러한 암호화된 유전정보는 많은 복제 오류들로 인해서 지속적으로 손상되고 붕괴되어가고 있지만 말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연히 유전정보들이 증가될 수도 있음을 믿으며, 더 복잡하고 발달된 새로운 생물들과 기관들이 출현했음을 믿노라.

믿음과 상상력이 없이는 다윈과 높은 지위의 진화론자들을 기쁘시게 못하나니 진화론을 연구하는 자는 반드시 진화가 일어났다는 것과 진화를 연구하는 자들에게 보상이 있다는 것을 믿어야 할지니라

믿음으로 우리는 ‘현재는 과거의 열쇠’라고 믿노라. 우리는 과거가 무엇과 같았을지 정말로 모르지만, 이러한 믿음을 통해서 우리는 노아홍수(그러한 터무니없는 생각은 하나님이 세상을 심판하셨고, 다시 심판하실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데)의 증거들과 같은 것들을 무시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니라.

믿음으로 우리는 죽음이 오늘날의 생물들을 만든 영웅이며, 덜 적응된 생물들은 진보의 제단 위에서 희생되어야만 한다고 확신하노라. 덜 적응된 개체는 더 적응된 개체가 잘 살아가기 위해 죽을 필요가 있으며, 거기에는 어떠한 자비도 없고, 약자를 위한 배려도 쓸데없으며, 오직 치열한 생존경쟁과 적자생존과 죽음만이 항상 도처에 있어왔음을 믿노라. 이러한 것들은 언제나 있어왔던 것들이며, 정말로 필요했던 것들이고, 앞으로도 항상 있어야만 하는 것들이니라.

믿음으로 우리 사람은 동물에 불과하다는 것을 아노라. 우리들은 단지 대략 10만 년 전에 무작위적인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으로 인해 여기에 존재하게 되었고, 우리로 하여금 우리의 과거 진화역사를 연구할 수 있게 만들었느니라. 우리는 여기에 잠시 동안 있을 뿐이며, 돌아갈 본향도 없고, 그저 고통을 당하다가, 죽을 뿐이니라.

내가 무슨 말을 더 하리요. 이미 죽은 사람들의 일에 관하여 말하려면 내게 시간이 부족하리로다. 저희는 죽었고, 묻혔고, 그들의 몸을 구성하고 있던 원소들은 이미 자연의 생태계 순환으로 들어갔도다. 저희의 행위가 무엇이든지 간에, 저희가 진실된 사람이었던지 거짓의 사람이었던지, 정의로웠던지 불의했던지, 용감했던지 겁쟁이였던지, 여성을 강간 살해했던지 신실한 남편이었던지, 자녀를 잘 양육했던지 학대했던지, 타인을 도왔던지 악행을 일삼았던지, 사람들을 돌봐주고 치료해줬던지 대량학살을 했던지...간에 이 모든 것들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 것이니라. 왜냐하면 거기에는 죽은 자의 부활도 없고, 최후의 심판도 없기 때문이니라.

모든 것은 죽을 것이며, 우리 역시 곧 죽게 될 것이니라. 우주에는 아무런 의미도 없고, 인생은 아무런 목적도 없는 허무한 것이니라.”


목격자의 증언과 진화론의 추정 이야기 
 
창조론에 대한 믿음은 실제로 신념에 기초한 것이다. 그리고 진화론에 대한 믿음도 동일하게 신념에 기초한 것이다. 그러나 이 두 가지 믿음은 서로 동일한 기초 위에 생겨난 것이 아니다. (실험할 수 없고, 관측할 수 없고, 반복해볼 수도 없는, 먼 과거 일에 대한 추론인) 진화론은 ‘추론’, ‘추정’, ‘그랬을 것이다’라는, 계속 번복되고 바뀌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기초하고 있지만 (때때로 이미 알려진 과학적 원리도 부정한다), 그러나 창조론은 말할 필요도 없이, 창조 시에 계셨고, 그것을 이루셨고, 목격하셨던 창조주 하나님에 의해서 영감되어 기록된 역사적 설명에 기초한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성경 기록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계에서 경험하여 알게 된 모든 사실들과 너무도 잘 일치하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It’s not science’
The humanist apostles’ creed
Refuting Evolution 2


Further Reading
Faith not facts?
Fragile Faith


Related Media
Evolution and pop culture (Creation Magazine LIVE! 3-19)


References and notes
1.E.g. life does not come from non-life; information does not arise through purely naturalistic processes.


*관련기사 : ‘창조론 언급 말라’ 통합과학 교육 개정안 논란 (2015. 4. 27. 크리스천투데이)
http://www.christiantoday.co.kr/view.htm?id=282854



번역 - 문흥규

링크 - http://creation.com/creation-faith-evolution-science 

출처 - CMI, 2015. 3. 22.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46

참고 : 2151|659|3753|4495|2938|2763|2307|5476|2864|4039|6112|4636|4635|4765|5272|5462|6110|6152|6153|6285|6582|6553|6642|6332|6186|6146|6082|5859|5809

HEADLINE

창조말씀 365

야곱아 너를 창조하신 여호와께서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이스라엘아 너를 조성하신 자가 이제 말씀하시느니라 너는 두려워 

말라 내가 너를 구속하였고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 

[사 43:1]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