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이 과학적일 수 있을까? : 극히 드문 우연들에 기초하는 진화론이 과학?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이 과학적일 수 있을까? 

: 극히 드문 우연들에 기초하는 진화론이 과학? 

(How the Stuff Happens Law Can Be Scientific)

David F. Coppedge


     만물의 기원에 대한 가장 공허한 설명은 과학의 기준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고 있는가?

다윈의 진화론은 자주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Stuff Happens Law, SHL)”으로 불려지고 있다. 물론 실제로 그러한 법칙은 없다. 사실상 그것은 일종의 반-법칙적 '법칙'이다. 어떤 현상에 대한 과학자들의 가장 나쁜 설명은 단지 어깨를 으쓱인 다음에 ”그것은 어떻게든 진화했다”고 말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현상에 대한 원인을 알기 원한다. 그 원인을 밝혀내서 입증하기를 원한다. 통계적 열역학과 같이, 확률 변수들은 어떤 원인에 대한 한 부분일 수 있지만, 원인과 일치하여 어떻게 작동되는지가 설명될 수 있어야 한다. 어떤 것이 어떻게든 우연히 생겨났을 것이라는 설명은 합리적인 설명이 아니다. 그것은 ”나는 몰라”라고 말하는, 게으른 설명인 것이다.

이제 한 진화론자가 '만물의 우연발생'이 과학적 이론이라는 논쟁을 다시 시도하고 있었다. 약간의 장난스런 궤변을 사용하여, 진화론자들이 믿고 있는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Stuff Happens Law)‘이 과학 이론의 모든 요구사항을 충족시킨다는 것을 보여주겠다 :

만물 우연발생 법칙이 과학적인 이유(?)

▶ 그 법칙은 축약적이다 : 모든 사건은 이 법칙으로 축약될 수 있다.
▶ 그 법칙은 예측 가능하다 : 많은 것들이 우연히 생겨날 것이다.
▶ 그 법칙은 보편적이다 : 우연히 생겨나는 일은 어디에서나 항상 일어난다.
▶ 그것은 단지 기술적인 것이 아니라, 규범적인 것이다 : 물질이 움직이면, 어떤 것이 반드시 우연히 생겨난다.
▶ 그것은 반증 가능하다 : 만약 아무것도 우연히 생겨나지 않는다면, 그 법칙은 반증될 것이다.
▶ 그것은 실제적이다 : 무언가가 생겨난다면, 당신은 만물 우연발생을 발견하는 것이다.
▶ 그 법칙으로부터 여러 추론이 가능하다 : 최악의 시기에도 어떤 것이 우연히 생겨날 수 있다.
어떠한 화학적 물리적 장벽이 있더라도 만물은 우연히 생겨날 수 있다.
     머피의 법칙: 일어날 확률이 극히 낮은 사건도 계속해서 우연히 일어날 수 있다.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대한 많은 옹호

1982년 맥리안 대 아칸소 교육위원회 소송 사건(trial McLean v. Arkansas Board of Education)에서, 진화론 진영의 과학철학자 마이클 루즈(Michael Ruse)에 의해서 일련의 기준이 제안됐었다. 그 기준은 창조론의 가르침을 우려하는 것이었다. 루즈는 나중에 다른 과학철학자들에 의해서 가차 없이 비난을 받은 후에, 이 단순한 목록을 제시한 것을 후회했다. 예를 들어 래리 라우든(Larry Laudan)은 과학에 대해 과학철학자들이 합의한 구획기준(demarcation criteria, 과학을 비과학으로부터 구분하는 기준)은 없다고 주장했다. (루즈의 심경 변화에 대한 Casey Luskin의 설명을 Evolution News에서 보라). 그러나 2005년 도버 재판(Dover trial)에서 이 동일한 가짜 기준 중의 일부가 과학에서 지적설계(ID)를 추방시키기 위해 로버트 페녹(Robert Pennock)에 의해서 사용됐었다. 루즈의 과학에 대한 5가지 의문스러운 기준은 아래와 같다.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그 기준을 만족시키고 있는가? 루즈는 과학에 대해 이렇게 말했었다 :

(1) 과학은 자연의 규칙성(natural law, 자연법칙)에 기초해야 한다 : 자연법칙에 대한 정의는 과학철학에서 난제이고, 대부분의 진화론자들은 '자연선택'은 생물학의 법칙이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자연법칙에 기초한다고 주장될 수 있다.

(2) 과학은 자연법칙의 기준에 의해 설명 가능해야 한다 :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하나의 법칙이기 때문에, 자연법칙의 기준으로 설명 가능하다.

(3) 과학은 경험적 세계에서 시험해볼 수 있어야 한다 : 누구나 만물에서 우연히 일어난 일이 무엇인지를 관측할 수 있기 때문에,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은 시험되고 있는 것이다.

(4) 과학의 결론은 잠정적이다. 즉, 반드시 최종적인 것이 아니다. 진화론자들은 만물이 우연히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자유롭게 믿고 있다.

(5) 과학은 반증 가능해야 한다. 우연히 발생한 것이 아무것도 없었다면, 그 법칙은 기각되었을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진화 과학자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을 과학적인 것이라고 방어할 수 있으며, 절대적으로 옳다고 여길 수 있음을 본다. 그러한 공허한 '법칙'이 유용한 것인지, 또는 이 세계의 이해에 대한 다른 견해를 제공하는지는, 다른 질문인 것이다.


진화론과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

남은 일은 진화론이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과 일치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신다윈주의에서 생물들의 모든 복잡성을 발생시킨 메커니즘은 1)돌연변이(mutation)와 2)자연선택(natural selection)으로 말해진다. 돌연변이는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완전히 적용된다. 돌연변이는 무작위적인 것이고, 예측할 수 없는 것이다. 우주선(cosmic ray)은 언제든지 유전자에 충돌하여,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다. 자연선택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어느 정도 적용된다. 왜냐하면 자연선택은 예지력이 없고, 방향성이 없으며, 의도나 목적이 없기 때문이다. 그것은 정말로 어떤 메커니즘도 아니다. 단지 합리화를 위한 설명에 불과한 것이다. (선택은 기존에 있는 것 중에서 고르는 일이다. 어떤 장기나 유전정보가 새롭게 생겨나는 과정이 아니다). 진화론자들은 어떤 것이 발견되든, 자연선택에 의해서 '진화'된 것이라고 말한다. 여기에 자연선택에 의해서 설명되는 현상들 중 일부가 있다 :

진화 이야기.

진화(evolution)는 더 복잡한 것도, 더 단순한 것도 설명할 수 있다. 진화가 일어나 어떤 새들은 비행할 수 있었고, 어떤 새들은 비행할 수 없었다. 진화는 기관들과 유전체들을 더 복잡하게도 만들고, 더 간결하게도 만들었다. 진화는 눈(eyes)들을 만들기도 하였고, 없어지게도 하였다. 진화는 치타처럼 빠른 동물을 만들기도 하고, 나무늘보처럼 느린 동물을 만들기도 하였다. 진화에 의해서 공룡들은 거대한 크기로 자라났고, 벌새들은 작은 크기로 줄어들었다. 진화로 공작들은 화려해졌고, 진화로 까마귀는 검어졌고, 진화로 기린은 목이 길어졌고, 진화로 박쥐는 초음파가 생겨났고, 진화로 편충은 납작해졌다. 진화로 지느러미가 다리로 되었다가, 다시 진화로 다리가 지느러미로 되었다. 진화가 일어나 어떤 생물은 포식자가 되었고, 진화로 어떤 생물은 먹이가 되었다. 진화로 어떤 생물들은 홀로 다니고, 어떤 생물들은 떼로 다닌다. 진화로 노란색, 빨강색, 파란색 등의 아름다운 꽃들이 생겨났고, 진화로 맛있는 열매도 독이 있는 열매도 생겨났다. 큰 것과 작은 것, 빠른 것과 느린 것, 무거운 것과 가벼운 것, 아름다움과 추함, 낭비와 절약, 이기주의와 이타주의, 종교와 무신론, 살육과 선, 정신이상과 이성, 멸종과 다산, 전쟁과 평화... 진화는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다.


결론

다윈의 진화론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과 완전히 일치한다.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이 '과학적'일 수 있을까? 아니다. 전혀 과학적이지 않다. 그렇다면 진화론도 과학적인 이론이 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진화론은 과학적인 것처럼 선전되어왔다. 진화론은 만물 우연발생의 법칙에 기초하고 있다. 그래서 아니면 말고 식의 추정, 공상, 상상의 이야기를 지어내며, 거대한 제국이 되어버렸다. 여기에 반기를 드는 사람은 무식한, 비과학적인, 전문성이 떨어지는, 종교적 근본주의자라는 딱지를 붙이고 조롱하며, 자기들의 제국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쓰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모래 위에 기초한 진화 제국은 머지않아 처참하게 붕괴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10/stuff-happens-law-can-scientific/

출처 - CEH, 2018. 10. 1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28

참고 : 6636|6634|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6|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6449|4821|6263|6018|6468|6148|6474|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3890|2349|3782|6438|4510|5474|6495|5458|6243|5863|2698|6399|5460|6489|5135|5000|485|4828|6118|6394|6168|6138|5996|774|5497|5827|5158|5962|6358|6258|6119|4066|5544|5443|6501|6096|5459|5274|5450|5909|6461|6436|5586|4542|5041|3391|6393|6476|6292|5796|5768|6271|5462|6146|6439|3591|6125|3426|6285|6152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