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초에 하나님이 천지를 창조하시니라 (창세기 1:1)

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연대문제

놀랍게도, 1억2천만 년 전의 화석 새는 광물화된 뼈가 아니라, 원래의 뼈를 갖고 있었다!

놀랍게도, 1억2천만 년 전의 화석 새는 광물화된 뼈가 아니라, 

원래의 뼈를 갖고 있었다! 

(Stunning Bird Fossil Has Bone Tissue)


   최근 중국 연구자들은 현대의 조류와 마찬가지로, 융합된 골반 뼈(fused pelvic bones)를 갖고 있는, '가장 초기의' 조류 화석의 발견을 보고하고 있었다.[1] 또한 현대의 조류처럼, 이 화석 뼈는 광물화된 뼈가 아니라, 원래의 뼈를 갖고 있었다는 것이다. 도대체 어떤 과정이 있었기에, 이 뼈는 1억2천만 년 동안 보존될 수 있었던 것일까?

프테리고니스(Pterygornis dapingfangensis)로 명명된 이 화석은 중국 북동부의 제홀 생물군(Jehol Biota)의 1억2천만~1억3천1백만 년 전의 퇴적지층에서 발견된 것이었다. 이 발견 이전에는, 융합된 엉덩이와 팔뼈를 가진 다른 모든 새 화석들은 4천만 년 이후인 백악기 지층에서 발견되고 있었다. 따라서 이 화석에 대한 연구자들의 주요 포인트는, 4천만 년 더 일찍 출현한 이러한 구조를 수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조류의 진화론적 기원을 다시 쓰는 것이었다. 그러나 비행의 진화 이야기에 도전하는, 이들 현대적으로 보이는 융합된 뼈를 기술하는 과정에서, 연구자들은 조류 뼈들이 원래 형태의, 매우 신선한 모습이라는 것을 발견했던 것이다.

PNAS 지의 Supporting Information에는 많은 친숙한 뼈 모습들을 볼 수 있다. 그들은 현미경을 사용해서, 이 화석 조류의 팔과 다리 뼈 내부를 들여다보았다. 뼈 조직은 정상적인 모양의 하버스 관(Haversian canals, 골원으로 불리는 표준 뼈 구조의 중심에서 발견되는 작은 튜브 모양의 공간)을 가지고 있었다. 바깥 쪽 테두리는 움푹 들어간 중심부보다 밀도가 높았다.

<사진은 여기를 클릭>

요골(radius bone) 내부를 기술한 연구자들은, 비행에 적합한 견고한 날개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 인근 뼈와 융합되어있음을 발견했다. 그들은 썼다. ”내둘레층(Inner Circumferential Layer, ICL)은 골내막 기원의 둘레 무혈관성 층상 뼈 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었으며, 평평한 골세포소강(osteocyte lacunae)을 포함하고 있었다.”[2] 소강(lacunae)은 골세포가 위치하는 뼈의 광물질 기질 내부의 작은 공간이다.

어떻게 1억2천만 년이 지난 후에도, 이러한 섬세한 구조가 여전히 존재하는 것일까? 수천만 년 동안 지구의 물 순환 후에도, 왜 소강이나 특히 관들이 퇴적물이나 광물 침전물로 채워지지 않았던 것일까? 계속되는 침식, 퇴적, 용해, 온도변화, 강수 같은 것들은 장구한 시간 후에는 이 뼈 구조들을 파괴했을 것이다. 연구 저자들은 이와 같은 질문을 제기하지도 않았고, 대답하지도 않았다.

그들은 광물화된 뼈가 아닌, '뼈 조직'을 보고하고 있었다.

그들은 화석에서 현대의 뼈 내부에 있는 또 하나의 친숙한 구조인 외둘레층(Outer Circumferential Layer, OCL)을 기술하고 있었다. 그들은 썼다. ”이 층은 편광된 빛 아래에서 더 밝은 색을 나타냈으며(그림 3B), 이것은 콜라겐 섬유가 보다 잘 조직되어 있으며, 골세포소강이 그 뼈의 외부 가장자리와 평행하게 긴 축을 가지며, 강하게 납작해져 있음을 가리킨다. 그래서 뼈조직 안쪽의 골세포소강은 더 구형을 이룬다.”[2] 그들은 콜라겐 섬유처럼 보이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서 화학적 테스트를 수행하지는 않았지만, 루펜고사우루스(Lufengosaurus)와 같은 중국 화석을 포함하여, 많은 다른 화석들이 정확하게 그것을 나타내고 있어왔다.[3].

프테리고니스라는 이름의 작은 이빨들을 지닌 희귀한 멸종된 새는, 원래의 생체물질을 갖고 있는 유일한 동물 화석이 아니다. PNAS 연구의 저자들은 제홀에서 보존된 새들의 알, 내부에서 씨앗들에 대한 보고를 인용했다.[4] 또한 그들은 방금 전에 먹었던 물고기 뼈를 포함하고 있는 새의 토사물도 인용했다.[5] 또한, 같은 암석지층에서 피부가 너무도 잘 보존된 프시타코사우루스(Psittacosaurus) 공룡이 발견되었는데, 원래의 피부 색깔 패턴까지도 남아있었다.[6]

만약 오늘날 결코 일어나지 않는 격변적 과정이었던 노아의 홍수가 4500여 년 전에 수많은 다른 동물들과 함께, 제홀 퇴적층에서 이 새를 파묻어 버렸다면, 그 뼈 화석이 그렇게도 신선하게 보이는 미스터리는 빠르게 풀릴 것이다.



References

1. Wang, M., Z. Li, and Z. Zhou. 2017. Insight into the growth pattern and bone fusion of basal birds from an Early Cretaceous enantiornithine bird.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Published online before print. Pnas.or/cgi/doe/10.1073/pnas.1717237114.
2. Wang, et al. 2017. Supporting Information.
3. Thomas, B. 2017. Stunning Protein Fossils Confirm the Flood. Acts & Facts. 46 (4): 15.
4. Zheng, X. et al. 2013. Preservation of ovarian follicles reveals early evolution of avian reproductive behaviour. Nature. 499. doi:10.1038/nature12368(7442): 507-511.
5. Wang, M., Z. Zhou, C. Sullivan. 2016. A Fish-Eating Enantiornithine Bird from the Early Cretaceous of China Provides Evidence of Modern Avian Digestive Features. Current Biology. 26 (9): 1170-1176.
6. Thomas, B. Scales, Colors, Proteins in Dinosaur Skin.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September 29, 2016. Reporting results from Vinther, J., et al. 2016. 3D Camouflage in an Ornithischian Dinosaur. Current Biology. 26 (18): 1-7.

Stage Image: Copyright © 2017. Gao, W. Institute of Vertebrate Paleontology and Paleoanthropology, Beijing. Used in accordance with federal copyright (fair use doctrine) law. Usage by ICR does not imply endorsement of copyright holders.

*Brian Thomas is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M.S. in biotechnology from Stephen F. Austin State University.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10294 ,

출처 - ICR News, 2017. 10. 1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714

참고 : 2647|2543|3152|3194|3389|3400|3421|3720|3811|3868|3889|3957|3987|4106|4259|4486|4517|4613|4624|4654|4664|4665|4666|4667|4689|4702|4706|4707|4711|4731|4745|4747|4769|4783|4791|4807|4850|4851|4984|4986|4995|5009|5010|5044|5047|5049|5053|5061|5068|5124|5140|5168|5247|5263|5291|5379|5493|5505|5509|5549|5590|5612|5648|5676|5680|5684|5691|5769|5782|5907|5916|6108|6127|6173|6177|6187|6226|6233|6249|6252|6282|6318|6338|6352|6383|6403|6429|6484|6488|6496|6511|6520|6539|6541|6580|6583|6683|6707|6709|6710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 빌딩 401호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오경숙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4길 9, 라이온스빌딩 401호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