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는 직립보행을 했는가?

루시는 직립보행을 했는가?

(Did Lucy walk upright?)


      20년 이상 동안, 루시(Lucy) 또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Australopithecus afarensis)는 우리들의 처음 조상 중의 하나로 간주되어 왔었다. 왜냐하면 그것은 직립보행을 했다고 추정되었기 때문이었다.1  직립보행의 중요성은 이디오피아 하다르(Hadar) 근처에서 루시를 발견했던 발견자 도날드 요한슨(Donald Johanson)의 말에도 반영되어 있다.

 ”1973년에, 내가 대학을 졸업하고 떠나 있을 때, 나는 우리의 조상들이 인간의 가장 큰 특징인 큰 뇌를 갖기도 전인 350 만년 전에, 거의 직립보행을 했었음을 의심없이 입증할 수 있는 사람의 것처럼 보이는 무릎관절 (humanlike knee joint) 을 발견했다.” 2

비록 이족보행(bipedalism)의 기원이 미스테리로 남아있지만, 진화론자들은 똑바로 서서 걷는다는 것을 매우 중요한 위치로 두었고, 그것을 사람의 조상으로 정의하는데 사용하였다.

”이족보행은 전통적으로 유인원(호미니드, hominids)이 다른 영장류들과는 구분되는 기본적인 적응현상으로 간주되어 오고 있었다. 화석 증거는 410 만년 전, 그리고 아마도 더 일찍 호미니드는 두 발로 걷는 것에 적응했음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화석 기록은 이족보행의 기원에 대해서는 거의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3

그래서 원숭이와 같은 몇몇 화석 생물체들이 이족보행을 했는지 안했는지를 아는 것은 중요하다.

루시의 무릎 관절(knee joint)의 상태와 관계없이, 루시는 몇몇 살아있는 원숭이들(apes)의 특징적인 모습인 분명한 4족 보행인 너클 워커(knuckle-walker4, 앞다리의 지관절의 등을 땅에 대고 걷는 모습)의  (직립보행과는 분명히 다른) 형태를 보인다는 새로운 증거가 나왔다. 리치몬드(Richmond)와 스트레이트(Strait)는 살아있는 너클 워킹(knuckle-walking, 앞다리 지관절의 등을 땅에 대고 걷는 걸음)을 하는 원숭이(apes), 침팬지, 고릴라의 요골(distal radius)에 대한 4 개의 골격 형태를 확인하였다. 그들은 또한 루시를 포함한 초기의 두 ‘호미니드'에서 이와 유사한 골격 형태를 확인하였다.

”UPGMA 밀집 도표(clustering diagram)은 A. anamensis, A. afarensis와 너클 워킹을 하는 아프리카 원숭이의 요골들 사이의 유사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것은 이 호미니드들이 너클 워커가 가지는 손목관절(wrist) 형태를 보유하고 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5

인터뷰에서, 리치몬드는 살아있는 너클 워커의 손목관절의 특성들을 분석했다고 말했다. 그와 스트레이트는 자연사 박물관에서 복도를 따라 걸으며 모형 캐스트들을 조사하였다.

  ”나는 진열장을 따라 걷다가 루시 앞에 이르렀다. 얍.... 루시는 전형적인 너클 워커의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 6   

이것은 루시를 포함하여 실제로 초기 인류의 조상이라고 추정되는 것들은 사실 너클 워커였고, 직립보행을 하지 못했다는 것에 대한 강력한 증거처럼 보인다. 그러나 저자들은 이전의 이족보행의 증거들은 건전하며, 그리고 이들 조상들은 단지 이전 조상들이 가지고 있던 너클 워킹의 모습을 단지 보유하고 있다고 가정한다. 루시가 가지고 있지 않은 잃어버린 너클 워킹의 약간의 형태학적 모습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다.6 그러나 이 모습들이 살아 있는 너클 워커에 항상 존재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연구자들은 루시가 너클 워커였다는 것을 무시할 수 없다.연구자들은 루시가 너클 워커였다는 사실을 거부하도록 거의 강요당한다. 루시가  너클 워커가 아니었다면, 루시는 똑바로 서서 걷는 것과, 나무에 오르는 것과(긴 팔과 긴 손가락에 근거하여), 너클 워킹에 모두 적응되었어야만 한다. 여기에 진화론적인 어려움이 있다. 어떻게 루시는 세 가지의 분명히 구별되는 행동적인 특성들을 모두 가지고 있을 수 있는가 하는 점이다. 게다가, 이러한 특성들은 그들의 생활양식(lifestyle)과 관계되어 결정되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그리고 그것은 더 이상 기능을 하기위한 것이 아니라,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았다는 것이다.7


저자들은 너클 워킹이 침팬지와 고릴라에서 평행 진화에 의해 독립적으로 기원됐는지,  아니면 인간의 추정 조상, 침팬지와 고릴라 등이 공유하고 있던 특성이었는지를 알아서 이 새로운 정보를 계통의 파생 분석(cladistic analysis)에 하나의 좋은 점으로 사용한다. 리치몬드와 스트레이트는 지금 후자의 가설을 주장한다. 분자적 DNA 비교(이전과는 모순된)는 지금 이 새로운 파생 분석을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루시가 너클 워킹의 모습을 가지고 있다는 발견은 가상의 호미니드 계통발생(hominid phylogeny)에 혼란을 가져다 주었다. 루시는 A. africanus의 조상으로 생각되고 있다. 왜냐하면 루시의 두개골은 침팬지를 많이 닮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 새로운 A. africanus 종의 발 뼈와 아래 다리는 기대에 어긋나게 루시보다 더욱 원숭이(ape)를 닮았다.또한 A. africanus는 루시보다 더욱 원숭이 같은 사지 비율(limb proportions)을 가지고 있다. 반면에 A. africanus는 리치몬드와 스트레이트가 루시에게서 발견했던 너클 워킹의 형태를 가지고 있지 않다. 그래서 신체의 다른 각 부분들은 각기 다른 진화 이야기를 말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리치몬드와 스트레이트의 작업은 그림을 한층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 그것은 A. africanus가 약간의 너클 워킹의 모습을 보유했다는 것을 제시한다. 그러나  A. africanus 는 너클 워킹을 하지 않았다. 일련의 계통발생 관계(phylogenetic relationships) 중의 하나로 두개골을, 그리고 서로의 두개 골격(단지 skull)을 더 이상 비교할 수 없을 것 같다. 오히려 두개골 외의 다른 부분들은 같은 계통발생 과정을 지지하지 않을 수도 있다.” 8

전혀 진화론적 관계가 없을 수 있다는 것인가? 이들은 모두 독특한 멸종된 원숭이란 말인가?     

계통발생론(phylogenies)에는 많은 주관적인 판단들이 개입된다는 인상을 받는다. 또한 사람들은 글들을 읽으면서, 글 속에는 진화론적인 관계를 결정하도록 특성들이 주관적으로 선택되는 듯한 느낌을 알 수 있게 된다. 하나의 유사한 특성이 진화와 관계될 수 없다면, 그것은 단순히 평행진화 또는 수렴진화(parallel or convergent evolution)에 의한 것으로, 다른 말로 가상의 유사환경으로 가정되는 것이다.

”아듀 루시 (Goodbye, Lucy)” : 과학적 발견들은 루시를 오스트랄로피테쿠스의 가장 중요한 예로서 간주했던 진화론자들의 가정이 완전히 사실무근임을 밝혀냈다. 유명한 프랑스의 과학 잡지인 Science et Vie는 1999년 2월호에 ”Goodbye, Lucy” 라는 표지 제목으로 글을 실으면서,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사람의 조상이 될 수 없다는 사실을 확인하였다. 



References

1. Johanson, D.C. and Edey, M.A., Lucy: The Beginnings of Humankind, Simon and Schuster, New York, 1981.

2. Johanson, D. and Shreeve, J., Lucy’s Child: The Discovery of a Human Ancestor, William Morrow and Company, Inc., New York, p. 19, 1989.

3. Richmond, B.G. and Strait, D.S., Evidence that humans evolved from a knuckle-walking ancestor, Nature 404 (6776): 382, 2000.

4. Richmond and Strait, Ref. 3, pp. 382–385.

5. Richmond and Strait, Ref. 3, p. 383.

6. Stokstad, E., Hominid ancestors may have knuckle walked, Science 287 (5461): 2131, 2000.

7. Collard, M. and Aiello, L.C., From forelimbs to two legs, Nature 404 (6776): 340, 2000.

8. Collard and Aiello, Ref. 7, p. 339.

  

*참조 : Lucy Was Buried First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am/v3/n2/lucy-buried-first

No more love for Lucy?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3/j21_3_17.pdf

Australopithecines—the extinct southern apes of Africa: a fresh light on their statu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4_3/j14_3_91-99.pdf

The ‘Lucy child’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0_3/j20_3_8-9.pdf

These apes were made for walking: the pelves of Australopithecus afarensis and Australopithecus africanu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0_2/j20_2_104-112.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tj/v15/i2/lucy.asp

출처 - TJ 15(2):9–10, August 2001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457

참고 : 577|576|3880|3988|3994|3989|3916|3890|3882|3867|3848|3827|3825|3834|3833|3743|3721|3715|3643|3687|3684|3685|3656|3615|3431|3419|3239|3178|3093|3063|2984|2928|2859|2712|2769|2325|2387|2523|2447|2149|1457|1454|1452|1446|1441|1440|1319|1334|1206|1207|1253|1290|704|879|580|581|579|390|186|187|188|4007|5768|5796|6292|6425|6476|6423|6560|6305|6271|6243|6190|6052|5952|5948|5819|5818|5802|5701|5528|5525|5507|5496|5492|5455|5406|5375|5349|5334|5218|5180|5155|5157|5129|5051|5025|4880|4847|4842|4833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