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긴 유아기는 언제 진화하였는가?

사람의 긴 유아기는 언제 진화하였는가? 

(Immature Kid? Blame Evolution)


       왜 어린이는 그들의 조상들이 갖고 있었던 것보다 더 긴 유아기를 갖는 것일까? 이것도 진화라고 Live Science에서 케르탄(Ker Than)은 말한다. 그의 이러한 주장은 16만년 전의 것이라고 주장되는 아프리카 모로코에서 발견된 어린이(8세 추정) 유해의 이빨 성장 패턴으로부터 근거했다는 것이다.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Max Planck Institute)의 타냐 스미스(Tanya Smith)는 그 뼈들에 대해서 말했다. "이들 초기 화석들은 원시적인 모습들과 발전된 모습들을 같이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고인류학자들은 그들이 현생인류인지, 또는 현생인류로 되어가는 도중에 있는지 아직도 논란 중에 있다.... 이 어린이는 현대적인 지능, 사회와 문화의 발전에 맞춰 성장기를 연장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언제 어느 집단에서 현생인류의 특징인 긴 유아기가 진화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European Synchrotron Radiation Facility, Max Planck Society, National Geographic, Science Daily의 언론보도들을 읽어보라. 이들 보도 중 그 어느 것도 그러한 해석에 대해서 의문을 제기하고 있지 않다.

그러나 보도 중 일부분은 이 발견이 이전 믿음과 모순된다고 말하고 있었다. 왜냐하면, 현생인류의 특성이 훨씬 더 과거로 밀려 내려갔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Science Daily는 우리의 조상들이 언제 ‘현생인류’로 되었는지에 관해서는 일치된 의견이 없다고 지적하였다 : "화석 증거들은 아프리카인 석기 시대(African Stone Age)동안 잡다한 변화에 대한 복잡한 이야기를 말하고 있는 반면에, 인간 진화 역사에 있어서 출산 시기와 기간, 성장 기간, 수명 등과 같은 변화들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almost nothing is known).” 그러나 알려진 것이 거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으면서도 지금까지 사람이 원숭이 같은 조상(ape-like ancestors)으로부터 진화되었다는 기본 가정에는 어떠한 의문도 제기되지 않는다. National Geographic는 심지어 이빨 형태들은 인간 조상들이 16만년 전에 그들의 생존 전략의 하나로서 복잡한 사회 구조(complex social structure)를 가졌었음을 제시하고 있다고 추정하였다. 그러나 이것이 하나의 전략이라면, 그것은 의도적인 것인가? 만약 그렇다면, 초기의 인간 사회 그룹은 어떠한 이유로 인해 어린이들이 더 천천히 성장하도록 진화하였는가? 이것은 설명되지 않고 있다.           

진화가 일어났다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한 인류학자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 "우리가 모르고 있는 것은, 긴 유아기와 느린 성장과 발달을 하는 현대인의 상태가 언제 진화했느냐 하는 것입니다.” 진화가 일어났는지 안 일어났는지가 아니라, 언제 일어났느냐가 관심인 것이다.



과학 리포터들과 고인류학자들이 그러한 미성숙한 사고를 보여주는 이유는 무엇인가? 도대체 역사와 철학에 대한 지식을 갖고 있는 것인가? 그러한 단편적인 뼈 조각들로 어떻게 그러한 근거 없는 추론을 할 수 있단 말인가? 그러한 뻔뻔스러운 말들은 과학의 숭고한 정직성을 말살하는 것이다. 진화론에 의해서 과학은 추론과 추측으로 오염되고 있다.     



*관련기사 : 16만년 전 어린이 유해 모로코 동굴서 발견 (2007. 3. 14. MBN)
http://news.mk.co.kr/newsRead.php?sc=30300003&cm=국제&year=2007&no=128560&selFlag=&relatedcode=&wonNo=&sID=300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03.htm

출처 - CEH, 2007. 3. 1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3834

참고 : 3431|3687|3656|2984|3360|3357|3349|3339|3336|3833|211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