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안데르탈인 : 자연선택이 아닌 무작위적 유전적 부동

네안데르탈인 : 자연선택이 아닌 무작위적 유전적 부동 

(Neanderthals : Random Drift, Not Natural Selection)


      네안데르탈인(Neanderthal)과 현대인 사이의 차이는 더 큰 뇌와 다른 어떤 것의 진화 때문이 아니라, 유전자 부동(genetic drift, 소집단에서 우연히 어떤 유전자가 고정 또는 소실되는 것) 때문이라고 Live Science(2008. 3. 17)에 실린 한 기사는 보도하였다.

”인류학자들로 구성된 한 연구팀은 네안데르탈인과 현대인의 두개골 크기를 비교 연구해 왔다. 그들 사이의 변이들 대부분은 오랜 시간 동안 일어난 무작위적 변화의 결과이지, 자연선택에 의해 유도된 적응의 결과가 아니었다고 주장하였다.”고 그 기사는 말하고 있었다.

팀 위버(Tim Weaver)와 연구팀의 일원인 캘리포니아 대학의 데이비스는, 현대인과 네안데르탈인의 차이를 더 큰 두뇌, 더 좋은 시력, 더 큰 코, 더 나은 생존 능력과 번식능력 탓으로 돌리지 말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 발견은 현대인이 네안데르탈인들보다 더 우월하다는 상식적인 믿음과 상치될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그들의 두개골은 현대인보다 더 유용한 신체적 변화들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라고 그 기사는 말하고 있었다.

세인트 루이스에 있는 워싱톤 대학의 인류학자인 에릭 트링카우스(Erik Trinkaus)는 동의하고 있었다.

”그들을 고고학적으로 관찰해보면, 그들의 유물 속에 숨어있는 사회적 복잡성은 본질적으로 현대인과 차이가 없다”고 그는 말했다. ”그들은 현대인과 같은 종류의 도구를 사용하고 있었고, 시체들을 모두 매장하고 있었고, 여러 형태의 장신구들을 사용하고 있었다. 그들은 동물 사냥에도 동일하게 유능했다. 우리가 측정할 수 있는 모든 것들에서, 네안데르탈인과 50,000~100,000년 전의 현대인과는 차이가 거의 없었다.”

현대인은 번창했고, 네안데르탈인은 그렇지 못했던 이유는 오직 운(luck)이었을지도 모른다고 트링카우스는 말했다.

트링카우스는 그것은 축구와 같다고 설명했다. 어느 해에는 이 팀이 우승하고, 다음 해에는 저 팀이 우승한다. ”당신은 (더 최근 시대에서) 문화적 진보를 이루었다는 어떤 그룹의 사람들이 다른 그룹의 사람들을 대체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그러한 일은 여러 번 발생했다. 한 그룹과 다른 그룹 간에 생물학적 우열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 기사가 주장하는 것처럼, 만약 현대인들과 네안데르탈인들이 37만 년 전에 공통 조상으로부터 갈라졌다면, 이것은 2개의 독자적인 인간 계열이 자연선택 없이 오직 무작위적인 유전적 변화(돌연변이)에 의해서, 우연히도 같은 지성, 같은 문화, 같은 신체적 능력들을 가지게 되었다는, 즉 수렴진화가 일어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네안데르탈인 신화는 죽은 것이라고 계속 반복해서 말할 필요가 있다. 네안데르탈인들은 현생인류(Homo sapiens)였고, 예술을 창작했고, 시체를 매장했으며, 살아남아 번성했었던, 지혜롭고, 지적이고, 유능한 사냥꾼들이었다. 그들의 특성은 다른 인류의 특성과 겹친다. 그들을 완전한 인간이 아니었다고 믿을 아무런 이유가 없다. 그들은 다른 현생인류와 교배를 할 수 있었고, 대화를 할 수 있었고, 의사소통을 할 수 있었다. 그들은 인간 종족들 중의 한 구성원이었다.

그 기사는 이것을 하나의 ”반직관적 가설(counterintuitive hypothesis)”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그것은 전혀 반직관적인 것이 아니다. 그것은 다윈 술(Dar-wine)에 취해있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완벽하게 이치에 맞는다. 네안데르탈인들과 현대인들은 형제간이었다. 그들은 둘 다 최초로 창조된 인류의 후손들이었다.

네안데르탈인과 ”현대인(깊이 뿌리박힌 진화 가정들을 주목하라)”은 37만년 전에 어떤 신화적 공통조상으로부터 갈라져 나왔다는(그러나 모든 기간 동안 말 타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는) 새로운 진화 신화는 낡은 신화보다 나은 것이 없다. 진화 신화들은 찰스 다윈에게 충성하여 희생 제물로 헌납된 뼈들에 관한 이야기들이다. 그 뼈들에는 살코기가 전혀 없다.

 


*참조 : End of the Neanderthal Myth? (Headlines, 2008. 9. 23)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9.htm#20080923a

Neandertal speech capability and the limitations of osteological analysis
http://creationontheweb.com/content/view/5134

Inconvenient Neandertaloids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1_1/j21_1_15-19.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3.htm#20080318a

출처 - CEH, 2008. 3. 1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60

참고 : 4078|3880|3994|3093|2523|2387|1452|1446|879|704|578|360|674|3988|4007|4019|4047|4232|4176|4172|4139|4138|4133|4117|4053|3989|3916|3890|3882|3867|3178|3848|3827|3825|3834|3833|3743|3721|3715|3643|3687|3684|3685|3656|3615|3431|3419|3239|3063|2984|2928|2859|2712|2769|2325|2447|2149|1457|1454|1441|1440|579|390|2748|2335|4260|4266|4410|4682|6190|5525|5025|5918|5819|5528|4820|6127|6052|4812|5884|5818|5802|5792|5796|576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