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안데르탈인은 얼굴 화장을 하고 있었다 : 염료로 칠해진 조개 장신구도 발견되었다.

네안데르탈인은 얼굴 화장을 하고 있었다. 

: 염료로 칠해진 조개 장신구도 발견되었다. 

(Neanderthals Admired Beauty)


       2010. 1. 10. - 이것이 네안데르탈인(Neanderthals)이 멍청하고 짐승 같은 이미지의 인류가 아니었음을 보여주는 마지막 증거가 될 지도 모르겠다. 그들은 화장을 하고 있었다. BBC News(2010. 1. 10)는 네안데르탈인의 화장품 용기를 발견했다고 보도하였다. 그 용기는 자신들의 이미지를 개선시킬 목적으로 가지고 있었던 염료들이 들어있는 조개껍질들이었다. 이러한 행동이 사람의 특성이 아니라면, 도대체 어떤 행동이 사람의 특성인가?

그 조개껍질은 색소들의 복잡한 처리법이 포함되어있었다. 또한 장신구로 사용되었던 염료로 칠해진 조개들도 있었다. ”그 발견은 네안데르탈인의 지능이 낮았을 것이라는 견해를 반박하고 있으며, 그들도 상징적인 사고를 할 수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연구팀은 말했다”고 그 기사는 보도하고 있었다. 진화론적 연대 틀에 의하면, 이 증거는 현생인류와 접촉하기 최소 1만년 전인 5만년 전에 존재했던 것이다. 연구팀의 리더인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질하오(Joao Zilhao)는 ”네안데르탈인에서 이와 같은 발견들은 확고한 것으로서, 네안데르탈인이 지적능력이 떨어졌다는 견해를 완전히 뒤집어엎는 것이다.”      

런던 자연사박물관의 스트링거(Chris Stringer)는 이 증거가 네안데르탈인=멍청이 라는 공식이 틀렸음을 입증한다는 것에 동의하였다. 그러나 이 증거는 지난 십여년 동안 네안데르탈인이 원시적이지 않았음을 보여주었던 많은 증거들 중에 추가된 하나일 뿐이다. ”대중들의 생각에서 짐승 같은 이미지를 몰아내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그는 한탄했다.

PhysOrg(2010. 1. 11) 지는 발견된 색소와 조개들을 기술하면서, 그리고 네안데르탈인이 다른 현대인에 속할 수 없었던 이유들을 제시하면서 그 이야기를 좀 더 자세히 보도하고 있었다. 네안데르탈인과 현대인 사이의 최종적 구분은 틀렸던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중요하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몸 장식(body ornamentation) 행동은 네안데르탈인에게는 없던 현대인의 행동 양식으로서, 그리고 초기 현대인들에게 있었던 상징적 사고의 증거로서 고고학자들에 의해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기 때문이다.” New Scientist지는 논평했다 : ”이 증거는 네안데르탈인이 사냥을 하고, 그림을 그리고, 해부학적으로 현대인과 같이 언어를 구사했다는 증거들에 추가되었다. 이제 네안데르탈인이 바보 같은 동굴인이었다는 가설은 더 이상 지지될 수 없어 보인다.”         

-------------------------------------------------------------


그렇다면 BBC News가 짐승처럼 보이는 네안데르탈인의 그림을 그 기사와 함께 싣고 있는 이유는 무엇인가? 신화를 지속하기 위해서? 거기에는 미인대회에 출전하는 모델 같은 네안데르탈 버전을 게재해야만 했다. 네안데르탈인은 립스틱을 바를 수도 있었다. 그들은 완전한 인간이다.   

이러한 시각화는 가해지는 이미지 손상을 보여주고 있었다. 일단 어떤 이미지가 대중들의 의식 속에 자리 잡으면, 네안데르탈인이라는 이름은 덜 진화된 미개한 인간으로 연상된다. 스트링거가 말한 것처럼, 이것을 몰아내기는 매우 어렵다. 네안데르탈인 이야기는 1백년 이상 전에 시작되었고, 그 신화는 수십년 동안 진행되어왔다. 이 신화가 주고 있었던 이미지를 생각해 보라. 학생들은 우리의 동포였던 네안데르탈인에 대한 잘못된 선입관을 교과서로부터 배웠고, 그들을 현대인보다 지능이 떨어진 사람과 짐승의 중간 형태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만약 네안데르탈인이 오늘날 우리와 같이 지낸다면, 학생들은 혐오스럽게 생각할 것이고, 그들은 네안데르탈인 인권동맹을 결성하여 사법부에 인종차별로 고발할 수도 있을 것이다.

우리는 배상금을 지불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그들에 대한 인식을 바꿔서 멋진 외모에, 건장하고, 지적인 사람들로 명예를 회복시켜주어야만 한다. 마치 폴란드인들이 폴락(Polack)이라는 모욕적인 말에 반발하여 결속운동(Solidarity Movement)을 벌인지 수년 후에 명예를 회복했던 것처럼 말이다. 네안데르탈인 와나비 운동을 벌여주면 어떨까? 아무 운동도 하지 않을 것이라면, 다음 번에 어떤 진화 고생물학자가 또 다시 네안데르탈인을 반-인간의 전이형태로서 언론 매체에서 떠들어댈 때, 그러한 말을 중지하도록 요청해야할 것이다.  



*관련기사 1 : 네안데르탈인, 조개껍데기로 몸치장 (2010. 1. 13.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1/13/2010011300593.html

네안데르탈인 얼굴에 화장했다 (2010. 1. 10.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398073.html

네안데르탈인도 화장을 했다?  (2010. 1. 9.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1/09/2010010900549.html


관련기사 2 : Those Enigmatic Neanderthals (2010. 1. 13. Answers)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arj/v3/n1/neanderthal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1001.htm#20100110a

출처 - CEH. 2010. 1. 1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20

참고 : 4682|4410|4053|4266|4260|4078|3880|3994|3093|2523|2387|1452|1446|879|704|578|360|674|4372|3988|3890|4007|4626|4593|4563|4709|4812|5768|5528|5525|5507|5492|5406|5375|5349|5334|5218|5180|5155|5157|5129|5051|5025|4880|4833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