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불 사용은 알려진 것보다 더 오래됐다. : 70만~100만 년 전에 인류는 불을 사용했다?

사람의 불 사용은 알려진 것보다 더 오래됐다. 

: 70만~100만 년 전에 인류는 불을 사용했다? 

(Humans Used Fire Earlier Than Believed)


      인간 진화의 표준 개념에 의하면, 조절할 수 있는 불의 사용은 현대적 인간이 원숭이 같은 유인원 조상으로부터 구분되어 발달하기 시작한 중요한 전환점이 된 것으로 말해지고 있다. 따라서 인류가 불을 사용하기 시작한 시기가 언제인가 하는 것은 진화 고인류학자들에게는 매우 관심 있는 주제이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본더벌크 동굴(Wonderwerk cave)에서의 새로운 증거는 사람이 생각했었던 것보다 훨씬 이전부터 나무와 뼈들을 불로 태웠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었다. 그러나 추정하고 있는 연대는 믿을 수 있는 것일까?

PNAS 지에 게재된 한 연구는 그 시기를 아슐리안(Acheulean)으로 불리는 구석기 전기의 오래 지속됐던 기간으로 할당했다.

이 발견 이전까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인간의 불의 사용은 아마도 70만 년 전에 진화되었을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그러나 동굴 내부에서 발견된 고고학적 지층에는 70만 년에서 1백만 년 이내로 연대가 평가되는 검게 탄 작은 조각들을 포함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연구의 저자는 이것은 ”구석기 초기의 초기 아슐리안에 대한 오늘날 알려져 있는 연대학적 범위 내에 들어갈 수 있는 연대”라고 썼다.{1]

이들 연구자들이 알려져 있는 진화론적 연대와 적합하지 않은 연대였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일치하지 않은 연대는 폐기될 것이고, 오염 등이 일어난 것으로 설명해버렸을 것이다. 이러한 종류의 연대 평가(일종의 순환논법)는 이미 존재하는 진화론적 시간 틀에 체계적으로 짜 맞추는 식이 되는 것이다.[2] 

연구의 저자들은 이러한 연대는 ”오늘날 알려져 있는 연대와 적합하다”고 언급했다. 진화론자들은 논문을 게재하기 위해서 알려진 진화론적 연대와 일치할 수 있는 연대측정 방법을 선택한다. 그리고 후에 과학자들은 그러한 게재된 연대를 고대 유물에 대한 확정된 연대로 간주하는 것이다.   

검게 탄 뼈와 식물 조각들은 성경적 시간 틀 내에서 잘 조화될 수 있다. 남아프리카에 남아있는 소위 초기 석기시대는 바벨탑 사건 이후 분산되어 나간 사람들일 수 있다. 그들은 그 지역에 최초로 이주해 왔고, 개척자들은 한 동안 동굴에서 살았을 가능성이 높다. 왜냐하면 아직 집을 지을만한 시간을 갖지 못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역사적 근거로써 성경을 참조하는 것은 사람들의 말보다 더 믿을만하다. 왜냐하면 성경은 순화논법에 기초한 수시로 변하는 주장이 아니라, 직접 목격하셨고 신뢰하실 수 있는 분이신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이다.



References

1. Berna et al. Microstratigraphic evidence of in situ fire in the Acheulean strata of Wonderwerk Cave, Northern Cape province, South Africa.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Published online before print, April 2012.
2. Morris, J. 2007. The Young Earth, Revised and Expanded. Green Forest, AK: Master Books, 1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6874/

출처 - ICR News, 2012. 5. 2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375

참고 : 5349|2748|5218|4820|4812|4593|4053|4880|4847|4833|5051|4709|4842|4751|4563|4007|3988|3994|5768|5528|5525|5507|5492|540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