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의 발자국과 유사한 150만 년(?) 전 호모 에렉투스의 발자국

현대인의 발자국과 유사한 150만 년(?) 전호모 에렉투스의 발자국 

(Early Man Foot Kicks Evolution)

CEH


        현대인의 발자국과 동일한 화석 발자국의 발견은 진화론적 시간 틀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Live Science(2016. 7. 13) 지의 글 ”150만 년 전의 발자국은 인간의 조상이 우리처럼 걸었음을 알려준다”에 실린 사진을 보라. 그 발자국이 현대인보다 오래 전의 인간 조상의 발자국이라는 고인류학자들의 주장만 아니라면, 그 발자국은 어제 만들어진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일까? 메간 개넌(Megan Gannon)은 이렇게 쓰고 있었다 :

2009년에 고생물학자들은 케냐 이레레트(Ileret)의 투르카나 호수(Lake Turkana)의 동쪽 호안 근처에서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발자국들을 발견했다. 화석화된 발자국들은 발 아치(arch), 둥근 뒤꿈치, 다른 발가락들과 나란히 정렬된 엄지발가락 등을 포함하여 현대인의 발과 매우 유사했다. 그러나 150만 년 전의 것으로 평가된 이들 발자국들은 너무 오래 전의 것이라, 호모 사피엔스(Homo sapiens) 또는 현생인류의 발자국으로 간주될 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 발자국들은 초기 인류인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의 것으로 추정됐었다.

이제 연구자들은 많은 유사점이 있는 이유를 알게 되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것은 호모 에렉투스가 오늘날의 우리처럼 걸었을 수도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진화론이라는 관념은 해석을 왜곡한다. 사람이 원숭이와 같은 조상으로부터 진화해왔다면, 진화론적 시간 틀로 150만 년 후에는 눈에 띄는 차이가 있어야만 한다. 그러나 상황은 점점 악화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사례들을 여러 번 보고해왔다.(3/22/2010 참조). 라에톨리 발자국(Laetoli footprints)은 360만 년 전의 것이라고 말해지지만 현대인의 발자국과 동일했다.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호모 에렉투스는 200만 년 전까지 출현하지 않았다. 진화론을 유지하기 위해서 라에톨리 발자국은 나무 위에서 주로 살아가는 루시(Lucy)의 속(genus)에 속하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의 것으로 간주되었다. 


사람처럼 걷는 것은 큰 뇌를 필요로 한다. 왜냐하면 직립보행(upright walking)은 단지 발만이 아니라, 몸 전체가 관여하기 때문이다.(11/18/2004 참조). 만약 진화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현대인과 같은 발을 가진 생물체가 거의 400만 년(4만 세기) 동안을 땅 위를 걸어 다녔다고 가정해야 한다. 그 기간은 기록된 인류 역사의 거의 400배에 해당하는 기간이다.

진화론적 시간 틀에 묶여있는 연구자들은 그러한 이야기를 계속해야만 한다. 그러나 그들은 그들 눈앞의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다.

연구자들은 근처의 다사나치(Daasanach, 오늘날 에티오피아와 케냐 국경에 살고 있는 종족) 족들이 남긴 현대인의 맨발자국들 뿐만 아니라, 호모 에렉투스의 매우 잘 보존된 8개의 발자국들을 발견했다. 대부분의 경우에서, 과학자들은 이들 두 종류의 발자국들을 (해부학 및 역학적 유사성이 반영된) ”통계학적으로 구별할 수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

발자국들로부터, 연구자들은 그 발자국들은 사냥을 위해 협력하는 남성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호모 에렉투스들은 도구를 사용하고, 불을 제어하고, 음식을 요리하고, 먼 거리를 여행하고, 심지어 바다를 건너 항해할 수 있었다.(2/18/2010). 그런데 그들 중 어느 누구도 그 장구한 시간 동안 거주할 구조물(집)을 짓지 못했고, 작물을 재배하지 못했고, 말을 타지 못하고, 동물을 사육하지 못했다고, 간주하는 것이 신뢰할 수 있는 생각인가?



학자라는 화려한 예복을 입고 있는 진화론적 고인류학자들은 부끄러움을 느껴야 한다. 이와 같은 주장은 정신 나간 이야기이다. 경고벨을 눌러라! 인류의 본성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들 발자국을 남긴 사람들이 수백만 년 동안 새로운 아무런 일도 하지 않고 살아왔었다는 것을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인간은 호기심이 많고, 끊임없이 발명을 하며, 사회를 이루고, 제도 등을 만드는 특성이 있음을 우리 모두 알고 있다. 인간은 어떤 것을 얻기 위한 더 나은 방법들을 끊임없이 추구해 나간다.


진화론자들의 우스꽝스러운 시간 틀을 누구나 쉽게 즉각적으로 깨달을 수 있을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성경 대신에 ‘종의 기원’을 경전으로서 교리로서 굳게 믿고 있는 것이다. 동화 ‘벌거벗은 임금님’의 이야기처럼, 보이지 않는 옷으로 치장한 황제 다윈의 행차에, 모든 사람들이 절하며 경배하며 화려한 옷에 대해 입이 마르도록 칭송하고 있는 것이다. 벌거벗었다고 말한다면, 조롱과 비난을 감수해야하며, 직장과 명예와 승진과 연구비와 금전적 손실과 불이익이 두렵기 때문이다. 상식적인 작은 소년이 되어 진화론을 바라보라. 벌거벗은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소리치라. 외치라. 부끄러움이 없는 그들에게 부끄러움을 알게 하자.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7/early-man-foot-kicks-evolution/

출처 - CEH, 2016. 7. 15.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25

참고 : 5180|4144|2769|4563|4007|5796|6292|5768|6052|5792|5519|4812|5375|4847|4593|3988|5884|5701|2334|6623|6621|6606|6605|6560|6521|6425|647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