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나무에서 추락하고 있는 진화론자들 : 루시는 나무에서 떨어져 추락사 했는가?

과학의 나무에서 추락하고 있는 진화론자들 

: 루시는 나무에서 떨어져 추락사 했는가? 

(Human Evolutionists Fall Out of Their Science Tree)

CEH


        언론 매체들의 대대적인 보도처럼, 루시는 정말로 나무에서 추락사 했는가? 아니면 진화론적 고인류학자들이 과학적 방법론의 나무에서 추락사 하고 있는 것인가?

'루시(Lucy)'는 많은 이야기들이 생겨나는 근원이 되고 있다. 특정 화석에 루시 또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 ‘남쪽 원숭이’)라는 이름을 부여함으로써, 발견자였던 도널드 요한슨(Donald Johanson)은 이야기 제조 왕국을 건설했다. 과학자들 사이에서 루시의 뼈를 두고 많은 논쟁이 일어났지만, 언론 매체들은 그녀를 사랑했다. 루시는 끝없는 우화(fable)를 만들어내는, 그러한 진화론적 추정 이야기로 직장과 돈과 명예를 얻고 있는 사람들에게 고대의 영웅이 되고 있는 것이다.

최근의 한 우화에 의하면, 그녀는 나무에서 떨어져 추락사했다는 것이다. 대부분의 언론 매체들은 그러한 주장을 새로운 해석이 아니라, 새롭게 밝혀진 사실처럼 보도하고 있었다. 또한 언론 매체들은 사람이 원숭이 같은 생물로부터 진화했다는 진화 이야기를 선전하는 기회로 삼고 있었다. 조금만 살펴봐도 그들의 추정은 너무도 비약적임을 알 수 있었지만, 대중 매체들은 늘 그렇듯이 자신들의 세계관을 선전하는 데에 이용하고 있었다 :

• 인류의 유명한 조상, 루시는 나무에서 추락사했는가? (National Geographic, 2016. 8. 29)

• 인류의 조상 '루시' 나무에서 떨어져 죽었을 수 있다. (Live Science, 2016. 8. 29)

• 가장 싸늘한 뼈에 있는 균열 : 가장 유명한 인류 조상인 루시는 어떻게 죽었는가? (Science Daily, 2016. 8. 29)

• 초기의 인류 조상 루시는 나무에서 떨어져 추락사했다. (BBC News, 2016. 8. 29)

존 케플먼(John Kappelman, UT Austin)은 CT 스캐너를 사용하여 루시의 뼈 일부에서 작은 균열들을 관찰하고, 그러한 나무-추락 이야기는 주장했다. 이 균열들은 루시가 높은 곳에서 떨어졌음을 나타낸다고, 그는 말했다. 추락이 루시의 죽음과 관련이 있다 하더라도, 왜 나무에서 떨어졌다는 것인가? 바위에서 떨어지거나, 다른 높은 곳에서 떨어질 수도 있지 않았는가? 그는 루시가 나무에서 떨어졌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가? 그 이유는 진화 이야기와 적합시키기 위해서인 것이다. Science Daily 지는 설명하고 있었다 :

루시는 지상과 나무 위에서 모두 살아가는 특성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지상에서 효율적으로 이동하게 하는 특성은 나무를 타게 하는 특성을 손상시킬 수 있었고, 이것은 자주 나무에서 추락하도록 만들었다고, 케플먼은 추론했다. 미래에 골절 패턴을 사용한 연구는, 고대의 종들이 어떻게 살았고 죽었는지에 대한 보다 완전한 이야기를 해줄 수 있을 것이다.

이 줄거리를 가지고 진화 이야기꾼들은 세부 작업에 들어갔다. 루시는 나무에서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그녀는 과일을 따먹으려고 했을까? 아니, 포식자로부터 도망치려고 나무에 올라갔을 수도 있지 않았겠는가? 이야기꾼들은 그 골절을 설명하기 위해서, ”도발적인, 하지만 그럴듯한 시나리오”를 계속 써내려갔다. 케플먼은 자신의 감정을 나타내며, 새로운 비전을 발견하기 시작하고 있었다. National Geographic 지에서 아담 호프만(Adam Hoffman)은 케플먼의 말을 인용하고 있었다 :

”어느 순간에 나는 이 모든 뼈들을 가지고, 루시가 바닥에 떨어져 추락했을 때, 신체의 위치와 자세를 결정해보고자 하는 생각을 갖게 되었다” 케플먼은 말했다. ”처음으로, 나는 그녀를 하나의 개체로 보게 되었고, 감정의 파도가 나에게 몰려왔다. 처음으로 그녀는 단지 상자 속에 들어있던 부러진 뼈들이 아니었고, 그녀가 어떻게 죽었는지에 대한 그림을 얻을 수 있을 것처럼 보였다.”

다행히도 호프만은 도널드 요한슨(Donald Johanson)을 포함하여 이전의 회의론자들의 비판을 인용하고 있었다. 어느 시기나 영장류들은 나무에서 많이 떨어졌다. 그래서 이것이 무엇을 설명하는가? 루시가 나무에서 떨어졌다는 것을 어떻게 알았는가? 나무는 화석화되어 있지 않았다. 어떻게 그 균열이 루시가 살아있을 때 형성됐던 균열이라고 확신할 수 있는가? 그러한 균열은 화석화 과정 중에서도 형성될 수도 있지 않겠는가? 팀 화이트와 도널드 요한슨은 그러한 결론으로 비약한 케플먼을 비판하고 있었다. Nature 지에서 캘러웨이(Ewen Callaway)는 의구심을 추가하고 있었다. 그러나 언론 매체의 과학부 기자들은 그 이야기를 좋아했다. 그들의 기사를 읽은 무비판적인 독자들은 가련한 인류 조상의 죽음을 애도하며 마음 아파하고 있었다.



루시는 단지 원숭이(침팬지)이다. 언론 매체들의 기사에 현혹되지 말라. 당신은 미국 켄터키의 창조박물관에서 이들 뼈의 복제품을 볼 수 있다. 홀로그램은 두 가지 방법으로 그 생물을 묘사하여 보여주고 있는데, 하나는 원숭이처럼 보이게 만든 것이고, 다른 하나는 진화론적 전이형태처럼(예로 Live Science 지의 복원도를 보라) 보이게 만든 것이다. 케플먼이 말한 것처럼, 죽은 뼈들은 아무 말이 없다. 그러나 살아있는 진화론자들은 많은 말을 한다. 예를 들어, 라에톨리 발자국(Laetoli footprints)은 현대인의 발자국처럼 보였다. 하지만 루시의 시기로 연대가 추정되었기 때문에, 그 반응은 이랬다 : ”자, 당신은 무엇을 알게 되었는가? 루시는 사람과 같은 발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다윈의 판타지 랜드에서는 진화론과 반대되는 그 어떠한 발견도 진화론을 부정할 수 없다.

”루시는 소중하다”고 CT 스캔을 했던 데이비드 켓참(David Ketcham)은 말했다. 모든 생물들은 어떤 수준에서 소중하다. 하지만, 오늘 나무에서 떨어진, 과거에 나무에서 떨어졌던 다른 모든 원숭이들을 어떤 상징물로서 찬양해서는 안 된다. 증거를 넘어서서, 추정의 나무 위로 높이 기어오르고 있는 진화론자들은 과학적 신뢰성의 가지에서 추락할 위험에 놓여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 최초 인류 화석 ‘루시’의 사망원인은 추락사(?) (2016. 8. 30.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Main/3/all/20160830/80039871/1

'최초의 인간 '루시' 사망원인은 추락에 따른 골절상' (2016. 8. 30.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8/30/0200000000AKR20160830010200075.HTML

'인류의 조상' 루시, 사망 원인은 추락사 (2016. 9. 1. YTN)
http://science.ytn.co.kr/program/program_view.php?s_mcd=0082&key=201609010725151177

최초 인류 '루시' 사인은 추락사 (2016. 8. 31. 한경닷컴)
http://plus.hankyung.com/apps/newsinside.view?aid=201608303377A&category=AA006

나무에서 떨어진 ‘루시’ (2016. 9. 1.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82508f297f0643348281818ed8131e7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9/human-evolutionists-fall-out-of-their-science-tree/

출처 - CEH, 2016. 9. 1.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447

참고 : 5519|3643|3419|2769|5180|4144|3833|1207|6425|5796|6292|6271|6190|612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