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립보행은 선천성 기형이었다?

직립보행은 선천성 기형이었다? 

(Walking Upright Was a Birth Defect)


       직립보행(walking upright)을 하게 된 커다란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세다 시나이(Cedars Sinai) 척추장애 연구소의 척추 전문가인 아론 필러(Aaron Filler) 박사의 주장에 의하면, 2천1백만년 전 한 명의 인간 조상에서 발생한 단 한 차례의 선천성 기형(a single birth defect)이 그와 같은 직립보행을 가능하게 했을 것이라는 것이다.  

EurekAlert의 보도(2007. 10. 9)에 따르면, 인류와 원숭이의 조상으로 추정되는 수목 거주 원숭이와 비슷한 모로토피테쿠스(Morotopithecus bishopi, 2100만년 이상 전에 우간다 지역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하는 멸종된 호미노이드 종) 계통의 한 개체가 척추의 요부(lumbar region) 뒤쪽으로 위치가 바뀐 수평 격막(horizontal septum)을 가지고 태어났다고 제안했다. 이것은 정상적인 너클 워킹(knuckle-walking)의 보행 자세를 할 수 없게 만들었을지 모른다는 것이다. 이 아이는 고통의 경감을 위해서 똑바로 서야만 했다. ”이러한 일련의 변화들이 일어난 포유류들은 똑바로 서있는 것이 더 편할 수 있었다.” 그는 말했다. ”주변의 친척들이 모두 네 발로 걷고 있는 동안, 어린 나이에서부터 직립보행을 하게 된 이 기형의 어린 원시유인원(malformed young hominiform)을 나는 진정한 최초의 조상 인류(first true ancestral human)로 생각한다.”

그 기사에 따르면, 이 생각은 루시(Lucy)와 같은 오스트랄로피테쿠스(Australopithecus) 종들의 이족보행(bipedalism)의 중요성을 중대하게 손상시키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 시기에 직립보행은 이미 진부한 구식이 되어버렸을 것이기 때문이다. (직립 이족보행은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주장하는 5~600만년 전이 아니라, 이보다 1500만년이나 더 이전에 이미 있었다고 필러 박사는 주장한다). 사실, 그가 가정하고 있는 직립보행 호미노이드(hominoids)에서 발견된 격막 형태는 몇몇 무척추동물들처럼 오래된 것이다. 필러는 직립 자세가 어떠한 특별한 기능적 이유 때문이 아니라, 단지 하나의 실수 때문에 생겨난 것으로 제안하고 있었다. ”발생학적 관점에서, 일어났던 일은 문자 그대로 깜짝 놀랄만한 것이었습니다” 그는 말했다.



그래서 초기의 원시 원숭이 가계에서 선천성 기형이 일어난 한 기형아가 우연히 또 한 명의 같은 선천성 기형이 일어난 짝을 발견한다. 그리고 둘은 만나 행복하게 살았고, 많은 아이들을 낳아, 이들의 후손으로 의사와 철학자들이 생겨났다. 그의 이야기는 상식과 증거가 결여된 단지 하나의 이야기에 불과하다. 이것은 문자 그대로 깜짝 놀랄만한 것이다. 필러 박사는 그가 모르고 있는 다른 진화이야기(11/18/2004)를 읽어보아야할 것이다.   

 

*참조 : Are ‘defective’ knee joints evidence for Darwinism?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9_1/j19_1_107-112.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0.htm

출처 - CEH, 2007.10. 1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047

참고 : 4007|2769|1457|3988|3890|3431|4000|3880|3916|3882|3867|3848|3827|3825|3834|3833|3743|3721|3715|3643|3687|3684|3685|3656|3615|3419|3239|3178|3093|3063|2984|2928|2859|2712|2325|2387|2523|2447|2149|1454|1452|1446|1441|1440|1319|1334|1206|1207|1253|1290|704|879|577|576|580|581|579|390|186|187|188|3994|398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