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성경

지구는 허공에 떠 있으며, 그 모양은 둥글다

지구는 허공에 떠 있으며, 그 모양은 둥글다


1. 지구는 허공에 떠 있으며, 그 모양은 둥글다 

”그는 북편 하늘을 허공에 펴시며, 땅을 공간에 다시며 (욥 26:7), 그가 하늘을 지으시며 궁창으로 해면을 두르실 때 내가 거기 있었고 (잠 8:27), 그는 땅 위 궁창에 앉으시나니 땅의 거민들은 메뚜기 같으니라. 그가 하늘을 차일 같이 퍼셨으며 거할 천막같이 베푸셨고” (사 40:22) 

(1) 지구는 허공에 떠 있다. 

성경은 지구가 허공에 놓여 있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지구는 어떤 받침대 위에 놓여 있거나 어떤 지지대에 걸려 있는 것이 아니라 아무 것도 없는 텅빈 공간에 놓여 있다는 것입니다. ”그는 북편 하늘을 허공에 펴시며, 땅을 공간에 다시며 (He stretches out the north over empty space ; He hangs the earth on nothing)” (욥 26:7) 라는 말씀을 영어 번역본(NKJV)에서 해석해 봅니다. 먼저 ”그는 북편 하늘을 허공에 펴시며”라는 말씀은 ”하나님께서 지구의 북쪽(the north)을 허공(empty space)에 펴신다(stretches out)”는 의미입니다. 여러 영역본(NKJV, NRSV, NASB 등)과 히브리어 성경 원문에는 그냥 북쪽(the north)이지 거기에 우리 개역 한글성경처럼 '하늘(sky)'이란 말이 첨가되어 있지 않습니다. 따라서 ”북편 하늘을 허공에 펴신다”는 표현보다는 ”지구의 북쪽을 허공에 펴신다”라고 표현해야 바른 의미가 됩니다. 다시 말하면 지구의 북쪽이 어디에 걸려 있는 것이 아니라, 그냥 허공(empty space)에 펼쳐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말씀의 의미는 다음 구절인 ”땅을 공간에 다시며 (He hangs the earth on nothing)” 라는 말씀으로 잘 보충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여기서 '공간'이라고 번역된 nothing은 '아무 것도 없는 것' 즉 무(無)를 의미합니다. 따라서 ”땅을 공간에 다신다”는 말씀은 '지구를 아무 것도 없는 허공에 다신다'는 의미인 것입니다. 결국 위의 말씀에서 '허공'(empty space)이나 '공간(nothing)'은 같은 의미이고 지구는 어디에 의지해서 있는 것이 아니라, 아무 것도 없는 허공에 마치 큰 풍선이 떠 있는 것처럼 그냥 놓여 있다는 것입니다. 이 얼마나 지구의 놓임 상태를 과학적으로 잘 표현하고 있는 말씀입니까? 욥기는 약 2,500년 전에 기록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 시기라면 사람의 지혜로서는 지구의 놓임을 누구도 그렇게 말할 사람은 없었을 것입니다. 

 

(2) 지구는 둥글다.

다음에 성경은 ”지구는 둥글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그가 하늘을 지으시며 궁창으로 해면을 두르실 때 내가 거기 있었고 (When He prepared the heavens, I was there, When He draw a circle on the face of the deep)” (잠 8:27) 라는 말씀의 영문 번역을 봅니다. ”궁창으로 해면을 두르실 때”라는 말씀은 ”하나님께서 깊음의 표면 위에 원(圓)을 그리실 때” 라는 의미입니다. 여기서 ”깊음의 표면 위에 (on the face of the deep)”라는 표현은 창세기 1장 2절에 나오는 ”깊음 위에(on the face of the deep)” 라는 표현과 완전히 일치하는 말씀으로 천지 창조 초기의 지구의 모습을 나타내는 말씀인 것입니다. 그리고 ”원을 그리실 때” 라는 말씀은 지구의 표면 위에 하나님께서 준비하신(He prepared) '하늘(궁창, heavens)로 원을 그리실 때(drew a circle)'라는 의미입니다. 즉, 지구의 표면에 하늘(궁창)을 둥그렇게 원형으로 그리셨다는 말씀입니다. 결과적으로 지구의 표면은 원형(구형)으로 되어 있음을 말해 주고 있습니다.


또한 ”그는 땅 위 궁창에 앉으시나니 땅의 거민들은 메뚜기 같으니라 (He sits above the circle of the earth, and its inhabitants are like grasshopper)” (사 40:22) 라는 말씀의 영문 번역(NKJV)을 봅니다. 여기서 ”그는 땅 위 궁창에 앉으시나니 (He sits above the circle of the earth)”라는 표현의 의미는 ”하나님께서 지구의 원(圓) 윗쪽에 앉으시다” 라는 의미인 것입니다. 이 부분은 히브리어 원문에도 똑같은 의미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하나님께서 원형으로 된 지구 표면의 윗쪽 높은 곳에 앉으시다”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그 높은 곳에서 '지구(땅)의 거민들(its inhabitants)을 바라보시니 메뚜기같이(like grasshopper) 작게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상의 성경 말씀은 분명히 지구는 원형(구형)으로 되어 있다는 것을 증언하고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하나님께서 깊음의 표면 위에 원을 그리실 때 (He drew a circle on the face of the deep)” 라는 잠언 8장 27절의 표현과 '하나님께서 지구의 원(圓) 윗쪽에 앉으시다 (He sits above the circle of the earth)' 라는 이사야 4O장 22절의 표현에서 성경은 분명히 ”지구는 둥글다” 라고 증언하고 있음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옛날 중국 사람들이 천원지방(天圓地方)이라 하여 ”하늘은 둥글고 땅은 모가 났다”고 하던 생각에 비하면 성경이 얼마나 과학적인 표현입니까? 지구가 둥글다고 확실히 믿은 최초의 사람은 15세기 말의 이탈리아 항해자 콜럼버스(Columbus) 였습니다. 그는 지구가 둥글다고 믿었기 때문에 동쪽에 있는 인도를 서쪽으로 항해해서 갈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1492년 그는 대서양을 서쪽으로 항해하기 시작해서 북아메리카의 서인도 제도에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 그는 그곳이 인도인 줄 알았기 때문에 '서인도 제도'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고 합니다.

오늘날 지구가 둥글다는 사실은 유치원 어린이까지도 다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약 2,700년 전 성경 기록 당시(잠언, 이사야) 사람의 지혜로는 상상도 못할 내용인 것입니다. 

 

(3) 결 론 

성경에는 많은 과학적 지식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지식이 과학적으로 연구된 후에야 비로소 깨닫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가 알지 못하는 내용을 기록하거나 번역할 때 바르게 표현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지구의) 북쪽'을 '북쪽 하늘'로 표현한다던가, 또는 지구가 둥글다는 의미의 '원형(circle)'이 삭제되어 번역되기도 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우리는 지금까지의 성경말씀을 분석함으로써 "지구는 둥글며 허공에 떠있다"는 명백한 과학적 지식이 적어도 2,500년 전에 기록된 성경에 증언되어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2. 물, 공기 및 기상에 관한 과학적 기록 

”이는 그가 땅 끝까지 감찰하시며 또 천하를 두루 보시며, 바람의 경중을 정하시며 물을 되어 그 분량을 정하시며, 비를 위하여 명령하시고 우뢰의 번개를 위하여 길을 정하셨음이라” (욥 25:24-26).

”그가 물을 가늘게 이끌어 올리신 즉 그것이 안개 되어 비를 이루고, 그것이 공중에서 내려 사람 위에 쏟아지느니라.” (욥 36:27-28). 

(1) 공기의 무게와 물의 양 

”바람의 경중을 정하시며 물을 되어 그 분량을 정하시며 (to establish a weight for the wind, and mete out the waters by measure)” (욥 28:25) 라고 성경은 증언하고 있습니다. 이것을 영문번역에서 보면 하나님께서는 ”바람의 무게를 정하시고 물의 분량을 되로 측정하셨다” 는 것입니다.

공기는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바람으로 느낄 수가 있기 때문에 옛날부터 공기(바람)가 있다는 사실은 누구나 인정하였습니다. 그러나 적어도 1643년 이탈리아의 물리학자 토리첼리(Torricelli)가 대기압을 측정할 때까지는 누구도 공기의 무게가 있다고 확신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의 측정에 의하면 지구표면 1㎠에 미치는 공기기둥의 무게는 1,033g이었습니다. 이와 같은 지구표면의 공기의 무게를 압력으로 나타내어 1기압이라 합니다. 따라서 1기압 = 1,033g/㎠입니다. 물론 성경에 공기의 무게를 정량적으로 표현해 놓지는 않았지만 약 2,500년 전 성경 기록 당시에 공기의 무게를 인정하는 것만으로도 사람의 지혜로는 불가능한 일이었습니다. 한편 물의 양을 측정한다는 사실도 옛날에는 엄두도 못내는 일이었습니다. 거대한 바다와 계속 흐르는 강물의 양이 일정한 것인지조차도 알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지구에 있는 전체 물의 양은 일정하며 그 총량은 약 13억 5,759만 6천 ㎦라고 합니다. 

 

(2) 수증기와 물의 순환 

옛날 사람들도 구름에서 비가 온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구름이 어떻게 해서 생기는 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분명히 이 사실을 과학적으로 기록해 두고 있습니다. ”그가 물을 가늘게 끌어 올리신 즉 그것이 안개가 되어 비를 이루고(For he draw up drops of water, which distill as rain from the mist), 그것이 공중에서 내려 사람 위에 쏟아지느니라” (욥 36:27-28).

여기서 ”물을 가늘게” 라고 표현한 ”물 방울들(drops of water)”은 분명히 수증기를 표현한 말입니다. 수증기는 분자상태의 물(H2O)이기 때문에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강이나 바다에서 물이 증발되어 수증기가 올라가는 것을 볼 수 없습니다. 아득한 옛날에 이 볼 수 없는 내용을 기록해 두었다는 것은 하나님의 지혜가 아니고서는 불가능한 일입니다.

또한 끌려 올려진 수증기는 안개가 되어 비를 이룬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안개와 구름은 마찬가지입니다. 수증기가 응결하여 작은 물방울이 된 것이 안개요 구름입니다. 구름방울이 커지면 무거워져서 땅에 떨어지게 되는데 이것이 곧 비입니다.

”물을 빽빽한 구름에 싸시나 그 밑의 구름이 찢어지지 아니하느니라” (욥 26:8),

”구름이 평평하게 뜬 것과 지혜가 온전하신 자의 기묘한 일을 네가 아느냐?” (욥37:16).

공중에 놓인 물방울은 땅으로 떨어지게 되어 있으므로 구름 속에 물방울이 생기면 곧 땅에 떨어져야 된다고 생각이 됩니다. 그런데 위의 성경 말씀은 구름이 물을 싸고 있으나 떨어지지 않는다고 증언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구름 속에는 상당히 커진 물방울이나 얼음 조각이 있지만 때로는 상승기류 때문에 땅으로 떨어지지 못하고 구름 속에 많은 양의 물방울들이 모이게 됩니다. 그러나 ”그가 습기로 빽빽한 구름 위에 실으시고”(욥 37:31). ”구름에 비가 가득하면 땅에 쏟아지며”(전 11:3)라고 증언하여 비가 내리게 되는 원리를 잘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구름에 비가 가득 쌓여져서 더 이상 상승기류의 힘으로 지탱하기 어려우면 물방울은 땅으로 떨어지게 됩니다.

이상에서 알아본 바와 같이 성경은, 바닷물이나 강물에서 증발한 수증기가 구름이 되고, 빽빽한 구름 속에 빗방울을 모으고, 구름에 빗방울이 가득하면 땅으로 쏟아지게 된다는 물의 순환과정을 잘 기록하고 있습니다. 즉, 물은 대기 중에서 ”물→수증기→구름→비→물”의 순서로 순환되고 있음을 성경이 증언하고 있습니다. 

 

(3) 우뢰, 번개, 이슬, 서리, 얼음, 기타 

위에서 말한 공기(바람), 물, 수증기, 구름, 비 외에도 우뢰, 번개, 이슬, 서리, 얼음 등 기상 전반에 관한 내용을 성경의 여러 곳에서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당시 인간의 지혜를 초월한 내용인 것입니다.

”누가 폭우를 위하여 길을 내었으며 우뢰의 번개길을 내었으며, 사람 없는 땅에, 사람 없는 광야에 비를 내리고, 황무하고 공허한 토지를 축축하게 하고 연한 풀이 나게 하였느냐? 비가 아비가 있느냐? 이슬방울은 누가 낳았느냐? 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물이 돌같이 굳어지고 해면이 어느니라” (욥 38:25-30).

 


링크 - http://www.kacr.or.kr/databank/document/data/bible/b1/b12/b12c3.htm

출처 - 창조지, 제 114호 [1999. 5~6]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72

참고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