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성경

병균과 독물들도 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

미디어위원회
2004-12-21

병균과 독물들도 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

 (Germs and Venoms Can Heal)

by David F. Coppedge


     최근의 세 이야기는 해로운 것들도 올바른 환경 하에서는 유익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병균과 노화 (Germs and Aging)

Science News의  한 보고에 의하면, 병균들은 생명을 연장시키고 있을 수도 있음을 보고했다. 초파리(fruit flies)들에 대한 한 연구에서, 배아(embryos)가 박테리아에 노출되었던 초파리들은 무균 상태에서 자랐던 초파리들보다 더 오래 살았다는 것이다. 분명히 병균들은 수명(longevity)에 영향을 주는 유전자를 조절하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제목은 “청결하게 살 것인가, 일찍 죽을 것인가 (Live Clean, Die Young)” 이었다.   


뱀 독 (Snake Venom)

호주에는 독을 가지고 있는 여러 뱀들이 있다. 이 뱀독들은 잠재적인 의약품을 찾아내기 위해 오지를 샅샅이 뒤지고 있는 의학자들에게 하나의 희망을 주고 있다고 National Geographic News는 보고 하였다. 제목은 “호주의 치명적인 독사들이 암 치료에 적용될 수 있는가? (Could Australia’s Deadly Snakes Put Bite on Cancer?)” 이었다. 


거미 독 (Spider Venom)

또한 내쇼날 지오그래픽스(National Geographic)는 '독물질 사업(Venom Venture)‘ 이라는 제목으로, 코넬사에서 실시하고 거미독의 의학적 사용에 대한 한 생명공학 프로젝트를 보고하였다.


이 이야기들은 생물학적 물질과 유기체들이 그들 자체로는 나쁘지 않다는 것을 가리키고 있다. 단지 상황에 따라 고통을 줄 수도 있고, 치료를 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것들은 자연에 있는 독성물질들도 다른 상황 하에서는 유익을 줄 수도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심지어 세포에서 만들어지는 ‘caspases’ 라고 불리는 세포사멸 인자들도 자연적 재순환(recycling) 과정의 한 부분일 수도 있다. 우리들 대부분은 이러한 것들에 대해서 약탈과 방어라는 개념으로만 들어왔다. 실족하지 않도록 늘 조심해야할 것이다.


*관련기사 : 뱀독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약이 될 수 있습니다" (2017. 4. 27. 헬스조선)

https://m.health.chosun.com/svc/news_view.html?contid=2017042602492

뱀독으로 암치료제 개발한다 (2013. 2. 8. ScienceTimes)

https://www.sciencetimes.co.kr/news/%EB%B1%80%EB%8F%85%EC%9C%BC%EB%A1%9C-%EC%95%94%EC%B9%98%EB%A3%8C%EC%A0%9C-%EA%B0%9C%EB%B0%9C%ED%95%9C%EB%8B%A4/

전갈의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 감염력 뛰어난 유해균 항생제로 활용. (2019. 7. 9. ScienceTimes)

https://www.sciencetimes.co.kr/news/%EC%A0%84%EA%B0%88%EC%9D%98-%EB%8F%85%EB%8F%84-%EC%9E%98-%EC%93%B0%EB%A9%B4-%EC%95%BD%EC%9D%B4-%EB%90%9C%EB%8B%A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04/08/germs_and_venoms_can_heal/

출처 - CEH, 2004. 8. 1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