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화된 울타리용 철사줄

한국창조과학회
2004-07-03

화석화된 울타리용 철사줄 

(Fascinating fossil fence-wire)


    사진 1과 같은 원형의 물체가 (대략 직경 70 cm) 서부 호주의 북쪽 Eighty Mile 해변에서, 지역 캐러반 공원 소유자인 콜(Col)과 조 루이스(Jo Lewis)의 11살짜리 딸 아미 루이스(Amy Lewis)에 의해서 발견되었다. 썰물 시에 발견된 그 물체는 극히 단단했고 무거웠다1 (75kg 정도). 조사 결과, 현대적인 울타리용 철사줄 뭉치가 완전히 단단한 암석으로 석화된 것이었다 (단면을 잘라 보았을 때 확실히 확인되었다).

사진 2는 바깥쪽 표면에 조개 화석들이 채워져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 3과 4는 이 암석화된 철사줄의 종단면과 횡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암석은 단단하고 치밀한 석회질의 사암이었다. 철사줄은 1920-1970년 사이에 근처에 있는 Wallal Downs 역에서 사용되던 울타리용 보통 철사줄 ‘8 호선’ 이었다.루이스 씨는 1970년대에 그 장소에서 바다쪽으로 오래된 울타리용 철사줄이 길게 쳐져있었던 것을 보았었다고 회상했다. 그 지역 기준으로, 울타리용 철사는 인정된 기간이 끝나면(해변에서는 10년 정도) 사진과 같이 코일로 감겨져서 폐기되었는데, 간혹 해변이나 바다에 남겨지곤 하였다.    


모래, 조개, 조개껍질 부스러기들이 철사줄 주변에 분명히 축적되어 있었다. 녹슨 철사줄로 인한 산화철 혼합물들이 화학적으로 이 사암 조개부스러기들을 철사줄 주변에 단단한 암석으로 결합시키고 있었다. 이러한 모든 과정은 수백만 년이 아니라, 수십 년 만에 일어났다. 


불행하게도, 일반 사람들은 아직도 암석이나 화석이 형성되는데 수백만 년은 걸릴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예를 들며 여러 번 말해왔듯이, 적절한 상황 하에서 암석과 화석은 매우 짧은 시간 내에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 1 : 단단한 암석이 되어버린 울타리 전선줄 뭉치. 발견되고 난 후의 사진.

사진 2 (삽입) : 단단한 표면에 대한 근접 사진. 묻혀있는 조개들을 볼 수 있다.

사진 3: 종 단면. 길게 이어져있는 철사줄 모양을 볼 수 있다.

사진 4 (삽입) : 부서졌던 곳의 표면. 철사줄의 원형 단면들을 볼 수 있다.


References and notes

1. The specimen was so hard it ‘rang’ like a bell when struck. Even before the insidewas exposed, the visual suspicion that it contained fencing wire was strengthened by the fact that it would attract a magnet. After only a few weeks in the dry air of our air-conditioned Brisbane office, it cracked and sheared cross-sectionally.


2. This was during the station’s ‘sheep era,’ when both barbed and plain wire was used. The subsequent fencing for cattle used only barbed wire. Information: Mr Col Lewis, who has lived in the area for manyyear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0/i3/fossil.asp ,

출처 - Creation 20(3):6, June 199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1707

참고 : 449|1476|1874|2128|2354|2402|2518|3003|426|457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