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를 출산하던 어룡 화석의 발견 급격한 매몰은 언급되지 않고 있었다.

새끼를 출산하던 어룡 화석의 발견 

: 급격한 매몰은 언급되지 않고 있었다.

(Ichthyosaur Fossilized Giving Birth)


     순간적인 모습이 화석으로 남아있었다 : 한 멸종된 해양 파충류는 새끼를 출산하던 도중에 화석이 되었다.

National Geographic(2014. 2. 12) 지는 중국에서 발견된, 이전의 기록보다 1천만 년 더 거슬러 내려간, 가장 오래된 바다괴물 새끼의 화석 사진과 그림을 게재하고 있었다. 2억4천8백만 년 전으로 말해지는 이 어미 어룡( ichthyosaur)은 골반에 걸쳐있는 새끼 한 마리와 안쪽에 또 하나의 새끼를 가지고 있었다. PhysOrgLive Science 또한 그 화석을 보고하고 있었다. PhysOrg 는 말한다 : 

새로운 표본은 이전 기록보다 약 1천만 년 더 오래된 것으로, 중생대 해양 파충류의 가장 오래된 화석 태아를 포함하는 것일 수 있다. 저자들은 또한 육상 파충류의 출산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이전에 등장했을 수 있음을 제시하고 있다...

Live Science 지는 ”연구팀은 중국 마지아샨(Majiashan) 남쪽의 한 화석 채석장에 대한 최근 현장 탐사 동안에 80개 이상의 새로운 어룡 골격을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세 기사 모두 더 초기로 내려간 연대, 육상에서의 새끼 출산과 같은 측면에 초점을 맞춘 것처럼 보인다. 그들 기사들 중 어느 하나도, 어떤 환경이 이들 어룡을 순간적으로 파묻었을 지에 대해 다루고 있지 않았다. 어룡이 파묻힌 시간은 단지 몇 분, 아마도 몇 초일 수도 있을 것이다. 이들 기사에서 ‘빠르게’, ‘갑자기’, ‘순간적으로’ 이란 단어는 찾아볼 수 없었다. 이들 기사들은 어룡을 완벽하게, 상세한 모습까지 보존한 메커니즘에 대해서 논의하지 않고 있었다. 어떤 기사는 어미가 출산 도중에 합병증으로 죽었을 것으로 제시하고 있었다. 생물이 파묻히는데에 약간의 시간이 걸린다면, 대부분의 생물들은 해변에서 죽었다할지라도 화석화되지 않을 것이다.        

창조론자들은 홍수로 인한 급격한 매몰의 증거로서 출산 도중에 죽은 한 어룡 화석을 예로 들어 사용해오고 있었다. (Creation.com의 사진과 논의를 보라)



 
이것은 과학자들이 자신의 세계관을 기초로 질문들을 한다는 하나의 좋은 예이다. 대부분의 중립적인 관찰자들은 한 생물의 그러한 짧은 시간 내에 이루어지는 순간적인 모습이 어떻게 화석으로 남게 되었을지 궁금해 한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은 화석에 대해 수억 수천만 년의 연대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새끼를 낳은 진화가 그들의 진화 이야기 속에서 언제 출현했을 지에 대해서만 관심을 갖는다. 이것은 행성 과학자들에서도 유사하다. 그들은 먼 행성이나 위성에서 물이 존재했을 가능성만 있다면, 즉각적으로 외계 생명체의 존재 여부로 비약한다. 이러한 일은 고생물학자들에게도 동일하게 일어난다. 그들은 공룡 뼈에서 연부조직과 혈관 구조가 발견되었을 때, 그들은 즉각적으로 ”연부조직은 7천만 년도 지속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다. 그들은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진화론적 시간 틀을 조금도 의심하지 않는다. 아니 의심할 수 없다. 그 연대를 의심하는 것은 진화론의 기초를 뒤흔드는 것으로, 학계에 포진해있는 수많은 진화론자들의 집중적인 공격과 비난을 각오해야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들은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를 의심하는 대신에, 그들의 예상치 못했던 데이터를 장구한 연대에 적합하도록 끼워 맞추는 것이다.         

이것은 과학자들이 객관적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그들은 보기 원하는 것을 본다. 그들은 자신이 원하는 질문만을 한다. 토마스 쿤(Thomas Kuhn)의 가르침처럼, 과학자들은 어떤 패러다임(paradigm) 내에서 일하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패러다임에 질문을 하도록 훈련되지 않았고, 패러다임에 순종하도록 훈련되었다. 비정상적 데이터는 해결해야하는 하나의 수수께끼는 되지만, 패러다임을 위협하지는 못한다. 찰스 다윈은 오늘날 유행하는 패러다임인 장구한 시간에 걸친, 느리고, 점진적인, 자연적 과정을 확립했다. 이 과정은 목적도 없고, 방향도 없고, 계획도 없고, 지성도 없는 과정이다. 이러한 패러다임으로 훈련된 과학자들은 그것이 사실인지 아닌지, 증거들이 그것을 지지하는지 아닌지에 관해, 의문을 갖지 않는다. 진화론적 패러다임의 매력은 하나님을 거부하고 자신의 쾌락을 위해 살아가며, 안정적인 직장과 적절한 수입을 보장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질문하지 않는 질문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 상자 밖으로 뛰쳐나오는 용기와 지혜가 필요하다. 새로운 더 흥미로운 질문들이 그곳에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 2억 5000만년 전 ‘새끼낳다 죽은 어룡’ 화석 발견 (2014. 2. 14.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0213601008

출산중인 어룡 화석 발견… 다른 화석보다 희소성 높아 (2014. 2. 16. 매일경제)
http://vip.mk.co.kr/news/view/21/20/1116455.html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4/02/ichthyosaur-fossilized-giving-birth/

출처 - CEH, 2014. 2. 1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857

참고 : 4205|3902|3129|2924|2777|2417|1810|2375|2354|5314|2145|3271|2107|4235|5407|594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