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을 먹던 6700만 년 전(?) 뱀 화석이 발견됐다?

공룡을 먹던 6700만 년 전(?) 뱀 화석이 발견됐다? 

(Dinosaur-Eating Snake Discovered)


       ”얼어붙어 버린 시간” 속에서 발견된 한 고대의 뱀은 부화된 새끼 공룡들을 먹었음을 보여주었다는 것이다. (BBC News, 2010. 3. 2)      

과학자들은 PLoS Biology 지에서, 공룡 알들과 새끼 공룡들 사이에서 화석화된 뱀의 잔해를 발견했음을 보고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뱀의 턱뼈 크기로 볼 때 공룡 알들을 삼킬 수 없었을 것으로 믿고 있었다. 그래서 대신에 그 뱀은 알들이 부화되기를 기다렸고, 알들이 부화된 후 즉시로 먹이로 삼았을 것이라는 것이다.

뱀이 잡아먹으려고 준비하고 있던 공룡은 작은 티타노사우르스(titanosaur) 였다. 이러한 타입의 용각류(sauropod)는 완전히 성장했을 때 뱀은 난쟁이처럼 보였을 것이다. 뱀, 새끼 공룡, 부화되지 않은 알들은 6천7백만 년 전의 한 자연적 재앙에 의해서 모두 다 잘 보존되었다고, 연구팀의 추정하였다.

”그러한 얼어붙어 버린 놀라운 장면을 발견한다는 것은 전율을 일으키는 일입니다”라고 그 화석을 발견했던 인도 지질조사국의 모하비(Dhananjay Mohabey)는 말했다. 과학자들은 그 화석 뱀의 이름을 '사나제 인디쿠스(Sanajeh indicus)'로 명명했다.

그 화석은 고대 세계의 한 장면을, 아마도 노아 홍수가 시작되기 직전의 순간을 들여다 볼 수 있게 한다. 격변적인 자연적 재앙이었던 노아 홍수는 그러한 자연의 생생한 장면들을 순식간에 화석으로 만들어버렸을 것이다. 자연적 재앙이 없었다면, 왜 뱀과 어린 공룡이 동시에 죽었겠는가? (화석 형성에 관해 말해지고 있는 진화론의 느린 과정을 생각해 보라). 그리고 왜 다른 알들은 부화되지 않고 남아있는가? 창조론에서 제안하고 있는 격변적 화석화 과정은 이와 같은 장면을 보여주는 많은 화석들을 잘 설명할 수 있다.     

 

For more information:
Two Fighting Dinosaurs?
Why Shouldn’t Christians Accept Millions of Years?
How Did Defense/Attack Structures Come About?

Get Answers: Death & Suffering, Dinosaurs, Fossils


*참조 : 새끼공룡 사냥하던 (6700만 년 전) 원시 뱀 화석 발견 (2010. 3. 3.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international/2010/03/03/0601160100AKR20100303163900077.HTML

'공룡 천적은 뱀?'…티타노사우루스 둥지 덮친 뱀 (2010. 3. 3. 노컷뉴스)
http://www.cbs.co.kr/nocut/show.asp?idx=1407151

공룡 알 삼키는(?) (6700만 년 전) 뱀 화석 발견돼 (2010. 3. 3.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3/03/2010030301630.html?Dep0=chosunmain&Dep1=news&Dep2=headline3&Dep3=h3_03

무려 1억6천만 년 된 뱀 화석 발견, 공룡 뱀 동시대에 (2015. 1. 30. 서울경제)
http://economy.hankooki.com/lpage/entv/201501/e2015013014445894210.htm

1억6000만년 된 뱀 화석 발견…'공룡과 같은 시대에 존재했다는 최초 증거' (2015. 1. 30.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1301329478512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10/03/06/news-to-note-03062010

출처 - AiG News, 2010. 3. 6.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864

참고 : 3902|3129|2924|446|4231|4205|4716|2777|2417|1810|2145|457|604|3797|3347|3271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