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해서는 안 되는 거대 생물 : 거대한 디키노돈트의 발견으로 다시 써야 하는 진화역사

미디어위원회
2022-05-26

존재해서는 안 되는 거대 생물

: 거대한 디키노돈트의 발견으로 다시 써야 하는 진화역사

(The giant that shouldn’t be.

This huge dicynodont means evolutionary history needs) revising—again!

by Phil Robinson


     전통적 진화 이야기에 따르면, 때로는 포유류형 파충류로 불리는, 포유류의 추정되는 전구체 조상(precursors)은 작고 하찮은 생물이었다.(이것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트라이아스기 후기(2억3700만 년 전에서 2억1100만 년 전)에 있었다). "공룡들이 거대한 크기로 성장하는 동안, 이들은 그림자로 퇴보했다. 그것이 제 강의에서 학생들에게 했던 이야기이다. 하지만 이 간단한 이야기는 크게 손상받고 있었다"고 고생물학자인 스테판 브루사테(Stephen Brusatte) 박사는 말한다.[1]

.밝은 회색은 잃어버린 뼈들을 나타낸다. <Credit: Sulej and Niedźwiedzki, ref. 2.>


브루사테가 말한 진화 이야기를 손상시킨 발견은 소위 포유류형 파충류(mammal-like reptiles) 그룹 중 하나인 디키노돈트(dicynodont)에 속하는, 코끼리 크기의 리소비치아 보자니(Lisowicia bojani)가[2] 폴란드에서 발견된 것이다.[3] 이 생물은 길이가 약 4.5m, 높이는 약 2.5m로 평가되었다. 원래 논문은 몸무게를 9톤 이상으로 추정했지만, 이후 논문은 6톤으로 하향 수정했다.[4] 이것은 현존하는 가장 큰 육상동물인, 수컷 아프리카 코끼리(African bush elephants)와 거의 같은 크기이다.


공룡과 마찬가지로, 거대한 디키노돈트가 어떻게 출현했는지는 진화론자들에게 하나의 수수께끼이다.


진화론적으로 이 거대한 생물은 '트라이아스기 후기'로 명명된 암석 지층에서 발견된 가장 큰 비-공룡 네발동물(non-dinosaurian tetrapod)이다. 그 거대한 생물은 거기에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었다. 


무엇이 발견되었는가?

최소 3구의 리소비치아 보자니의 뼈들이 폴란드 남부 리소비체(Lisowice) 마을 리피슬라스키(Lipie Śląskie)의 점토 구덩이에 있는 약 3m 두께의 화석 함유 층에 매몰되어 있었다. 연구자들은 뼈의 골화(ossification) 상태로부터, 그것들은 성체 또는 젊은 개체들을 나타낸다고 결론내렸다.

같은 지층에는 상어, 곤충, 익룡, 공룡, 물고기, 식물들도 묻혀 있었다. 이것들은 약 4,500년 전 노아 홍수 때 사나운 물에 의해서 수많은 생태 지역들이 (육상생물과 바다생물이) 함께 퇴적되었음을 보여준다.

.<Illustration by Dmitry Bogdanov>


디키노돈트는 어떤 동물인가?

디키노돈트(Dicynodonts)는 이전에는 쥐와 소 사이의 크기를 가졌을 것으로 생각했던, 멸종된 초식동물의 한 그룹이다. 그 이름은 리처드 오웬(1804~1892)이 지었는데, 그는 ‘공룡(dinosaur)’이라는 단어를 만들어낸 사람이다. 디키노돈트는 '두 개의 개 이빨(two dog teeth)'을 의미하는데, 이는 부리처럼 생긴 턱의 위쪽에서 아래로 뻗어있는 두 개의 엄니(tusks)에 기인한 것이다.

디키노돈트의 뼈들은 아프리카, 아시아, 미국, 심지어 남극대륙 등에서 발견되어 잘 알려져 있었지만, 이 새로운 발견은 처음으로 유럽의 폴란드에서 완전한 표본으로 발견되었다.


크기는 모든 것을 바꾸었다.

연구자들은 그 크기 때문에 처음에는 그것을 디키노돈트로 생각하지 못했다. 그들의 첫 번째 생각은 한 용각류 공룡이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들이 발굴한 것을 깨달은 후, 저자들 중 한 명인 토마츠 슐레이(Tomasz Sulej) 박사는 말했다. "이 발견은 디키노돈트의 최근 역사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바꿔놓았다. 그것은 또한 무엇이 정말로 그 생물과 공룡들을 그렇게 크게 만들었는지에 대한 훨씬 더 많은 질문들을 불러일으킨다."[5]


홍수 이전에 풍부했던 생물로 보이는 디키노돈트는 창조주간 6일째에 하나님에 의해서 각각의 크기 범위를 갖는 유전적 잠재력을 가진 채로 창조되었다.


공동저자인 그제고시 니에즈비즈키(Grzegorz Niedøwiedzki) 박사는 "디키노돈트가 어떻게 그렇게 커졌는지 알고 싶어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리소비치아 보자니는 트라이아스기의 '포유류형 파충류'에 대한 우리의 많은 고전적인 생각들에 구멍을 내고 있기 때문에 매우 흥분된다.“

공룡과 마찬가지로, 디키노돈트에서 자이언티즘(gigantism)이 어떻게 발생했는지에 대한 문제는 진화론자들에게 하나의 수수께끼이다. 몸집이 작은 동물들이 그렇게 거대한 생물로 커지기 위해서는 무게 중심과 골격근 등 많은 신체 구조들을 바꿔야 한다.

또한 이 발견은 트라이아스기 후기에 유일한 거대한 초식동물은 용각류 공룡이었다는 오래된 진화 이야기를 뒤집는 것이었다. 이것은 다음과 같은 이유로 진화 이야기를 엉망으로 만들고 있었다. 디키노돈트는 포유류(인간 포함)와 그들의 추정 조상을 모두 포함하는, 수궁류(therapsids)라고 불리는 더 큰 그룹의 일부이다. 소위 '공룡의 시대'라고 불리는 이 상상의 기간 동안, 수궁류는 크기가 줄어들었고, 결국 작은 뒤쥐(shrew) 크기의 작은 포유류로 진화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와는 반대 방향으로 '거대하게' 변화되었기 때문에, 커다란 문제가 되고 있다고 리소비치아 보자니는 말했다.


지속적으로 다시 써야 하는 진화 이야기

이것은 본질적으로 과거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이야기에 문제가 있음을 보여준다. 화석 하나가 그들의 전체 이야기를 바꿀 수 있다. 이번의 사례와 같이 이러한 상황은 많은 경우의 진화 이야기들에서 발생했으며,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다시 쓰게 만들었다. 이 발견과 관련하여, 니에즈비즈키 박사는 "얼마나 많은 놀라움이 아직도 암석 속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까?"라고 묻고 있었다.

이에 비해 성경의 역사는 어떤 역사적 유물이 발견되었다고 하더라도 다시 쓰여질 필요가 없다. 화석 기록의 많은 부분에서 발견되는 자이언티즘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홍수 이전에 풍부했던 생물로 보이는 디키노돈트는 창조주간 6일째에 하나님에 의해서 각각의 크기 범위를 가지는 유전적 잠재력을 가진 채로 창조되었다. 우리가 화석으로 발견하는 것들은 노아의 홍수 동안에 파묻혔다. 이것은 그러한 거대한 생물들을 보존하는 데 수반됐던, 거대한 힘과 빠른 매몰에 대한 증거이다. 노아 방주에서 쌍으로 내렸던 생물 종들은 이후에 특정되지 않은 시기에 멸종되었던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Vogel, G., Giant mammal cousin rivaled early dinosaurs, Science 362:879, 2018.

2. Sulej, T., and Niedźwiedzki, G., An elephant-sized Late Triassic synapsid with erect limbs, Science 363:78–80, 2019. 

3. For discussion refuting the idea of an evolutionary progression within this broad term, see: Woodmorappe, J., Mammal-like reptiles: major trait reversals and discontinuities, J. Creation 15(1):44–52, 2001;creation.com/mammal-like. 

4. Romano, M. and Manucci, F., Resizing Lisowicia bojani: volumetric body mass estimate and 3D reconstruction of the giant Late Triassic dicynodont, Historical Biology, published online 14 Jun 2019.

5. De Lazaro, E., Elephant-sized dicynodont from Triassic period discovered: Lisowicia bojani,sci-news.com , 27 Nov 2018. 


Related Articles

· Mammal-like reptiles: major trait reversals and discontinuities

· The Origin of Mammals: A Study of Some Important Fossils

· Did the ear bones of mammals really evolve from the jawbones of reptiles?

· ‘Transitional form’ in mammal ear evolution—more cacophony

· Evolution of middle ear bones in mammals from jaw bones in reptiles?

· Could the mammalian middle ear have evolved … twice?


Further Reading

· Fossils Questions and Answers


*관련기사 : 2억4000만 년 전 포유류 발견 (ScienceOn, 2018. 11. 23)

https://scienceon.kisti.re.kr/srch/selectPORSrchTrend.do?cn=SCTM00184552

거대 수궁류는 티라노사우르스 때문에 멸종하지 않았다 (동아사이언스, 2019. 1. 6)

https://m.dongascience.com/news.php?idx=26098

코끼리 상아 등 엄니 '원조'는 공룡시대 이전 디키노돈트 (연합뉴스, 2021. 10. 27)

https://m.yna.co.kr/view/AKR20211027140500009


*참조 : 포유류는 결코 원시적이지 않았다 : 포유류의 진화적 조상 생물로 주장되는 것들의 진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7004407&bmode=view

과거에 거대했던 멸종 동물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7358315&bmode=view

포유류가 공룡을 먹었을 수도 있었다 : 강력한 포식자였던 백악기의 유대류 디델포돈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66&bmode=view

새로운 거대한 육식성 포유류 화석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888239&bmode=view

2억6천만 년 전에 나무 위에 살던 포유류?

https://creation.kr/Variation/?idx=1290414&bmode=view

쥐라기의 비버 : 1억6400만 년(?) 전 지층에서 발견된 수중 포유류 비버

https://creation.kr/Controversy/?idx=1294679&bmode=view

1억6천5백만 년(?) 전 쥐라기에서 발견된 포유류 : 진화론의 수수께끼인가, 증거인가?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16&bmode=view

진화론자들을 기절시킨 오리너구리 화석 : 1억1천2백만 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 단공류의 출현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22&bmode=view

오리너구리는 공룡들과 함께 살았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29&bmode=view

나사로야 나오라! : 살아있는 화석 설치류의 부활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45&bmode=view

설치류의 진화는 화석기록에 없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12&bmode=view

전 지구적 홍수 고생물학의 5가지 법칙

https://creation.kr/Burial/?idx=11568133&bmode=view

살아있는 화석 : 창조론의 강력한 논거 ; 공룡 지층에서 현대 생물들이 발견되고 있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4988&bmode=view

공룡 지층에서 현대적 조류들이 발견된다 :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아비새, 신천옹, 도요새, 가마우지, 물떼새 등도 '살아있는 화석'?

https://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74&bmode=view

공룡 뱃속에서 발견된 3마리의 새 : 공룡이 조류의 조상인가? 아니다. 새를 먹고 있었다!

https://creation.kr/Dinosaur/?idx=1294595&bmode=view

세계적 현상 : 공룡 지층에서 바다생물 화석들이 발견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48&bmode=view

육상 공룡의 대퇴골이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03&bmode=view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63&bmode=view

육상공룡 화석이 해성퇴적암에서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9&bmode=view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94935&bmode=view

세계에서 가장 큰 공룡 화석무덤들이 중국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29&bmode=view

몽골에서 발견된 앵무새 부리 공룡들의 집단 묘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38&bmode=view

이집트에서 발견된 공룡 화석이 가리키는 것은? : 또 다시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9&bmode=view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된 육상공룡 노도사우루스의 마지막 식사

http://creation.kr/Dinosaur/?idx=4040454&bmode=view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공룡 화석 : 육상공룡, 바다생물, 조류, 포유류 등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74&bmode=view

헬크릭 지층에는 육상공룡과 바다생물이 함께 묻혀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793759&bmode=view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02&bmode=view

티라노사우루스 공룡이 상어와 함께 수영을?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757572&bmode=view

2억 년(?) 전 도롱뇽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05&bmode=view

화석 도롱뇽의 마지막 식사 : 1억5천만 년(?) 전에도 동일한 식사를 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80&bmode=view

투아타라는 왜 2억1천만 년 동안 동일한 모습인가?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65&bmode=view

공룡보다 더 오래된 고대 동물, 큰도마뱀(투아타라) : 2억1천만 년(?) 전의 모습 그대로 뉴질랜드에 살아 있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39&bmode=view

2억4천만 년(?) 전의 최초 도마뱀은 100% 도마뱀이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27&bmode=view

뱀은 항상 뱀이었다 : 또 하나의 '살아있는 화석'에 진화는 없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801&bmode=view

1억6700만 년(?) 전의 뱀은 여전히 뱀이었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1294798&bmode=view

2억 년 동안 진화가 없는 악어를 위해 호출된 단속평형설 

http://creation.kr/LivingFossils/?idx=5644599&bmode=view

네 발 달린 뱀은 도마뱀이었다 : 뱀의 잃어버린 고리라는 주장은 오류였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9235243&bmode=view

도마뱀들도 폭발적으로 출현하고 있다.

https://creation.kr/LivingFossils/?idx=11466396&bmode=view


출처 : CMI, Creation 42(2):18–19, April 2020

주소 : https://creation.com/giant-dicynodont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