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들은 점점 복잡해졌는가?

한국창조과학회
2005-05-06

화석들은 점점 복잡해졌는가?

 (Fossils : they get more complex?)


    또 하나의 진화론적 생각은 수행되고 있는 연구들에 의해 덜컹거리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진화에 대해 '안다고(know)' 생각하는 한 가지는, 생물체들은 진화하면서 점점 더 복잡해졌다는(more complex) 것이다. 결국 하나의 단세포로부터 시작하여 사람까지 되었다고 말하고 있지 않은가?


진화론자들은 화석들을 조사하여 봄으로서 이 가정을 시험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화석들을 함유한 암석 지층들을 따라 올라가면서, 화석들 체계 내에서, 그들은 천천히 펼쳐진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시간을 보고 있다고 믿고 있다. 화석들은 복잡성이 증가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가? 우리가 어떤 지층에서 파충류를, 더 윗 지층에서 조류를 볼 때, 복잡성을 비교하고 있지 않다. 그런 상황에서 객관적으로 어느 쪽이 더 복잡한지를 결정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다.


몇몇 연구자들은 암모나이트(ammonoids)라 불리는 나선형 껍질을 가진 생물체 화석을 가지고, 윗 지층으로 갈수록 관련 종들이 명백하게 더 복잡해졌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연구해 오고 있다. 또 다른 진화론자인 미시간 대학의 맥쉬어(Dan McShea)는 진화론자들이 조상-후손 관계에 있다고 믿고 있는 많은 생물체 쌍들의 등뼈(backbones)를 세밀히 측정함으로서 같은 문제를 풀어보려는 일에 착수하였다. 그의 목적은 각 생물체에 있어서 ‘후손’이 ‘조상’보다 평균적으로 더 복잡한지를 알아보기 위한 것이었다. 진화 생물학자 맥쉬어(McShea)는 말한다. '생물체들은 진화하면서 점점 더 복잡해졌다고 모든 사람들은 알고 있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에서 유일한 걱정(trouble)은 그것이 사실이라는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 1


창조론자들이 기대하는 결과는 무엇이며, 그 이유는 무엇이겠는가? 분명히 그것은 한 쌍의 조상-후손 관계로 믿어지는 두 생물체의 화석은 창조된 같은 종류로서 매우 비슷할 것이며, 홍수 기간 동안 시간을 달리하여 묻혔을 뿐이라는 것이다. 쌍으로 보이지만, 복잡성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일 아무런 이유가 없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 진화론자에 의해서 연구되어 보고된 것이다. 즉, 복잡성이 증가되는 어떠한 경향도 없었다는 것이다.


모든 것을 알고 계시며, 우주의 진정한 역사에 관하여 우리를 잘못 인도하시지 않으시는 창조주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는 자들에게 이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Reference 

1. L. Oliwenstein, ‘Onward and Upward?’, Discover magazine, June 1993, p. 22—this item was based on information in that article


* 참조 :  Are soft-sediment trace fossils (ichnofossils) a time problem for the Flood?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20_2/j20_2_113-122.pdf

 

Facile Fixes for Fossil Foibles (CEH, 2008. 2. 14)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2.htm#20080214a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creation/v20/i2/fossils.asp ,

출처 - Creation 20(2):32, March 1998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005

참고 : 4268|4265|4246|4150|3843|3796|2554|2305|2665|2616|774|1106|430|1816|3141|4306|4093|4060|4038|4030|4024|4001|3886|2005|2287|2992|2976|151|2508|744|746|557|152|3137|3285|3814|3802|3581|3386|3380|3378|3307|3329|3190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