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잃어버렸던 고래의 조상이 발견되었다?

오랫동안 잃어버렸던 고래의 조상이 발견되었다?

 (Long-Lost Relative of Whales Found?)


      Nature 지(2007. 12. 20)에 게재된 한 논문에 근거하여, ScienceNow 지는[1] 한 팀의 고생물학자들이 육상포유류와 고래(whales), 돌고래(dolphins), 작은 돌고래(porpoises)의 진화론적 친척을 연결시켜주는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를 발견하였다고 환호하고 있었다.


고래가 출현하기 이전에 강바닥을 따라 물을 튀기며 돌아다니던 너구리(raccoon) 크기의 뿔 없는 사슴 같은(deer-like) 이 멸종된 동물은 라에올리드(raoellids)로 불려지던 멸종된 포유류 그룹의 일종으로 인도히우스(Indohyus)로 불리고 있었다. 이빨들 외에는 거의 알려진 것이 없는 라에올리드는 발굽이 있는 유제류 포유동물(hoofed mammals)과 관련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제 미국 노스웨스턴 오하이오 의과대학의 한스 테비센(Hans Thewissen) 교수가 이끄는 고생물학자들은 20년 이상 전에 인도 카슈미르(Kashmir)에서 발견되어서, 최근에 주변 암석들로부터 분리된 인도히우스 화석들을 분석하였다.


그러면 인도히우스와 고래류(cetaceans)는 무엇이 관련되어 있다는 것인가? 테비센에 따르면, 인도히우스가 고래류의 조상으로 추정되는 이유는 인도히우스의 내이(inner ear)를 덮고 있는 비교적 두꺼운 ‘골구(involucrum)’라고 불리는 하나의 뼈 모습 때문이라는 것이다. 모든 현대 고래류와 화석 고래류에서 골구는 매우 두껍다. 덧붙여서 인도히우스의 사지 뼈(limb bones)들은 해우(manatees), 하마(hippos), 초기 고래들처럼  바깥층(outer layers)이 더 두꺼워서 더 치밀하다는 것이다. 탄소동위원소 분석에 의하면 인도히우스의 먹이는 초기 고래의 것과는 달랐음을 보여주었지만, 이빨들에 대한 화학적 분석은 인도히우스가 많은 시간을 물에서 지내는 동물임을 가리킨다는 것이었다. 이것이 그 사슴 같은 동물 화석이 고래의 조상이라고 주장되는 이유의 전부이다.  


고래는 네 발로 걷지 않는다. 고래는 물 바닥에 닻(anchor)을 내리고 머물기 위해서 그들의 뼈들을 사용하지 않는다. 고래는 풀이나 채소를 먹지 않는다. 연구팀은 이빨에 많은 중요성을 부여했지만 인도히우스는 초식동물(herbivore)이었다. 그러나 고래는 육식동물(carnivores)이다. 어떻게 서로 매우 다른 먹이와 식습관을 가지고 있는 동물들의 이빨을 비교하여 그 관계를 추론할 수 있단 말인가? 이 화석이 갖는 또 하나의 문제점은 고래의 조상은 육지를 떠나 바다로 생활터전을 옮기기 전에 이미 육식동물이었을 것이라던 진화론자들의 이전 가정을 완전히 뒤집어엎고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초식동물이 물속에서 무엇을 먹고 살았을까? 테비센은 인도히우스가 독수리를 피해 물속으로 다이빙을 하여 4분 정도까지도 견디는 오늘날 아프리카의 쥐사슴(mouse deer)처럼 행동했었을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었다. (ScienceNow 지는 물 속에서 기포를 날리며 네 발로 물바닥을 걷고(?) 있는 인도히우스의 그림은 게재하고 있다). 


인도히우스가 흥미로운 동물인 것은 사실이지만, 그 동물이 고래류와 진화론적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것에 우리는 동의할 수 없다. 만약 해우, 하마, 그리고 고래류들 모두가 다양한 수생생활을 하는 포유류들이라면, 그들에게는 어떤 공통된 특징들이 기대될 수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1)하나님이 그들 동물들이 다양한 지역과 서식지에서 살아갈 수 있도록 디자인하셨을 것이고, (2)이미 존재해 있던 유전정보들을 통한 적응(adaptation)은 수생 생활과 양립하여 살아갈 수 있는 어떤 모습들을 증진시켰을 수 있기 때문이다. 전에도 이와 같은 상황을 지적했었던 것처럼, 사람들은 어떤 생물이 이 그룹과 저 그룹의 생물을 연결시켜줌에 틀림없다고 이미 마음에 믿어버리고 바라볼 때, 증거들은 그렇게 보이게 된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고래류의 기원을 연구해오던 고생물학자들도 인도히우스가 찾고 있던 ‘잃어버린 고리’라는 이야기에 모두 설득당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Cladistics 지에 게재된 한 연구팀은 ‘메소니키드(mesonychids)’ 라고 불리는 멸종된 육식성 포유류 그룹이 고래류의 조상으로 더 가까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ScienceNOW 기사는 언급하였다. 덧붙여서 ScienceNOW 기사는 ”연구자들이 고래류는 다른 어떤 포유류들과도 모습이 달라서, 그 화석들이 고래류의 가장 가까운 조상을 나타낸다고는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음을 언급하고 있었다.
 

저자들의 요약문에서도 인도히우스가 고래의 ‘자매 그룹(sister group)’이라고 말하고 있었다. 이 말은 인도히우스와 고래가 공통조상을 가지고 있다는 말로서, 인도히우스는 고래의 진화계통 라인에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언론 보도들은 고래의 조상을 찾았다고 보도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가장 주목해야할 점은, 화석기록(fossil record)에서 중간 전이형태의 고리들을 잃어버렸다는 이야기는, 연구자들이 그들의 발견을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s)’라고 주장할 때까지는 거의 말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진화론자들은 화석기록에서 간격(gaps)들이 있다는 사실을, 그들이 발견한 한 화석이 그 간격을 채운다고 말할 때에만 한번 인정한다는 것이다!


[1] Thewissen, Cooper, Clementz, Bajpai and Tiwari, 'Whales originated from aquatic artiodactyls in the Eocene epoch of India,” Nature 450, 1190-1194 (20 December 2007) | doi:10.1038/nature06343.


 

*참조 : 이 작은 사슴 같은 동물이 고래의 조상이라는 우스꽝스러운 이야기에 대한 더 자세한 비판 내용은 아래의 글을 참조하세요.
How Bambi Gave Rise to Moby Dick (Creation-Evolution Headlines, 12/20/2007)
http://www.creationsafaris.com/crev200712.htm#fossil291

 

*관련기사 : 고래ㆍ돌고래의 조상은 너구리만한 포유동물 (2007. 12. 20.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12/20/2007122000632.html
고래의 조상 (2007. 12. 21. 대전일보)
http://www.daejonilbo.com/news/news/newspage_05.asp?pk_no=730998&gubun=05_006
고래의 조상 (2007. 12. 20.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275675


*참조 2: Walking whales, nested hierarchies, and chimeras: do they exist?
http://creationontheweb.com/images/pdfs/tj/j16_1/j16_1_111-119.pdf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answersingenesis.org/articles/2007/12/22/news-to-note-12222007

출처 - AiG News, 2007. 12. 2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130

참고 : 3969|3607|3226|3268|2952|2595|3307|2375|1810|2583|1811|157|1444|2014|1983|505|3639|2609|133|774|2060|3360|3349|3336|485|569|3878|3409|442|3814|1408|2863|1813|2123|1925|4538|4680|5408|5182|5174|5341|5293|4917|4837|4764|6234|6160|6159|5902|5876|6647|6090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