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윈의 진화계통수는 밑동부터 잘못되었다 :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빗해파리?

다윈의 진화계통수는 밑동부터 잘못되었다. 

: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빗해파리?

 (Not Even Wrong : Darwin’s Tree Suffers Base Blow)


   2008년 4월 11일 - 다윈의 상징물인 ‘진화계통수(tree of life, 생물계통나무)’는 또 하나의 타격을 입게 되었다. 다세포 생물의 조상은 매우 간단하고 원시적인 동물일 것으로 추정되어 왔었다. 이제 과학자들은 모든 동물들의 어머니는 소화관, 조직, 신경계, 그리고 놀라운 빛을 내는 빗해파리(comb jelly)였다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는 중이라는 것이다 :

PhysOrg(2008. 4. 10)는 그 놀라움을 최대로 표현하기 위해서 다음과 같은 제목으로 보도하고 있었다 : ”지구상 최초의 동물은 ... 였다(And the first animal on Earth was a ... )” 만약 지구상 최초의 동물이 빗해파리였다는 소식이 당신에게도 충격적이었다면, 그 결론을 내리게 된 전미과학재단의 과학자들은 얼마나 충격적이었을 지를 생각해 보라. 캐시 던(Casey Dunn)은 ”이것은 완전한 쇼크였다. 그것은 너무도 충격적이어서 처음에 우리들은 무언가가 매우 잘못됐다고 생각했었다” 라고 외쳤다.

빗해파리류는 조직들과 장기들이 없기 때문에 가장 원시적인 동물이라고 간주되어왔던 해면동물(sponges)보다 훨씬 더 복잡하다. 다윈의 진화계통나무의 밑동에 빗해파리를 위치시키는 것은 복잡한 조직들과 장기들의 진화 미스터리를 관측할 수 없는 더 먼 과거로 던져버리는 것이다.

캐시는 초기 빗해파리는 오늘날 살아있는 것들보다는 아마도 다르게 보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작년에(04/03/2007) 중국의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발견된 빗해파리 화석은 본질적으로 현대의 빗해파리와 동일하였다. 그 화석은 5억4천만 년 전으로 연대가 평가된 초기 캄브리아기의 것이었다.

Science Daily 지(2008. 4. 11)는 그 보고의 충격을 다음과 같은 말로 시작하고 있었다 : ”동물들의 진화 역사에 대한 새로운 연구는 지구 최초의 동물(화석들과 살아있는 동물들의 연구로부터 오직 추론될 수 있는 미스터리한 생물)은 이전에 믿고 있었던 것보다 훨씬 더 복잡했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그 부제목은 ”진화계통나무가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였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이 연구는 ”개선된 관계(Improved Relations)”라는 표제로 Nature 지(2008. 4. 10)의 커버스토리로 실렸다.



만약 최초의 동물이 포식자(predator)였다면, 그것은 무엇을 먹고 살았는가? 만약 다윈의 나무가 위조(falsification)의 숲에 떨어져서, 아무도 돌보지 않는다면, 그것은 자라날 수 있을까?

진화론자들은 매우 충격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늘상 있던 일이다. 그들은 다윈의 한 상징물인 진화계통나무가 하나의 신화라는 것이 밝혀졌는데에도, 환경운동가처럼 그 나무를 계속 보호하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02/01/2007). 창조론자들은 그 나무가 거짓의 나무이며, 거짓말들이 모여서 만들어진 허구의 나무임을 이미 알고 있다. (03/19/2008). 오래된 신화는 최후까지 저항하고 있다.

 

*참조 : Is Natural Selection Losing its Appeal? (Headlines, 2009. 1. 28)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901.htm#20090128a

Filo Ctenophora UFRPE / BCB - SB1 (youtube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7Hr6DpJM1N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ationsafaris.com/crev200804.htm#20080411a

출처 - Creation-Evolution Headlines, 2008. 4. 11.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4265

참고 : 4246|4064|3857|3977|4105|4020|2777|1661|3141|2665|774|2616|3978|3930|3355|2756|2089|3190|2727|664|2063|4088|3897|4122|4539|4690|5896|5057|5773|5944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