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 년을 살아온 앵무조개가 사람 때문에 멸종 위기?

5억(?) 년을 살아온 앵무조개가 사람 때문에 멸종 위기? 

(Man Blamed for Living Fossil Extinction Threat)


     최대의 멸종 사건들 속에서도 살아남아 5억 년(5만 세기가 100번이나 지나간 세월) 동안이나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왔다는 앵무조개(chambered nautilus)의 개체 수가 오늘날 줄어들고 있다. 누가 비난 받아야 하는가?

Philadelphia Inquirer 지에서 훼이 플람(Faye Flam)은 지구 행성에서 5억년 동안이나 살아왔던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인 앵무조개에 대해서 썼다. 앵무조개는 지구 생물의 90%를 전멸시켰다는 페름기 멸종(Permian Extinction) 사건에도 살아남았고, 공룡들을 쓸어버렸다는 K-T 멸종 사건에도 살아남았으나, 이제 그들의 멸종이 다가오고 있다는 것이다. 그 원인은 사람 때문인데, 아마도 그들의 껍질을 얻기 위해 남획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앵무조개는 수억 년 동안을 수많은 요인들 속에서도 살아남았지만, 한 새로운 적응 요소의 중요성이 점점 증가되고 있는데, 그것은 70억의 인류와 공존하는 능력이다. 앵무조개는 인간의 위협에 적응할 수 없는 것처럼 보인다. 그 위협은 너무도 갑자기 다가 왔기 때문이다. 이 동물의 미래는 그들의 행동이 아니라, 우리의 행동에 달려있다.”

이것은 진화론 블로그인 '원숭이들의 행성(Planet of the Apes)'에 게시된 플람의 최근 글이다. PhysOrg 지에 게재된 그녀의 글은 몇 가지 설득력 없는 요소들을 포함하고 있었다. 첫째, 사람의 앵무조개 사냥은 소행성 충돌보다 더 갑자기 일어났는가? 둘째, 70억의 인류 중 앵무조개 사냥꾼은 얼마나 되기에 그 원인이 사람 때문인가? 셋째, 전 세계의 바다에서 앵무조개의 서식지는 얼마나 되며, 멸종될 것이 확실한가? 넷째, 앵무조개는 진화와 무슨 관련이 있는가?

앵무조개가 속하고 있는 암모나이트(Ammonoids) 류는 다윈의 딜레마(Darwin’s Dilemma)인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을 보여주며, 캄브리아기에서 어떠한 조상도 없이 갑자기 출현하는 복잡한 동물이다. 캄브리아기의 폭발은 20여 문(phyla) 이상의 동물들이 고생대 가장 초기 지층인 캄브리아기에서 지질학적으로 눈 깜짝할 시간에 모두 갑자기 출현하는 것을 말한다. ”앵무조개 화석은 5억년 전에 출현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녀는 말했다. 그리고 그들은 5억년 이상 동안 변화하지 않고, 기본적으로 동일한 몸체를 지금까지 가지고 있는 '살아있는 화석'이다.

부가해서, 플람은 진화(evolution)를 자연법칙의 영역에서 우연한 일로 후퇴시키고 있었다 :

”앵무조개 이야기는 진화에서 우연의 역할을 일깨워주고 있다. 멸종은 일종의 결점이나 약점, 적응 능력의 부재 등을 반영하는 것이 아니다. 과학자들은 ‘적합(fitness)’이라는 용어를 환경에 의존하는 것으로 사용한다. 적자를 힘이 소진된 운동선수가 아니라, 그들의 주변에 대해 잘 적응된 개체로 생각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행성에서 주변(환경)은 항상 변화되는 것이다.”

그러나 적자가 우연한 환경에 대한 우연한 적응이었다면, 모든 것은 우연이다. 이것은 한 세기 이상 주장되어오던 적자와 적응에 관한 진화론자들의 위치를 위태롭게 할뿐만 아니라, 진화론자들은 살아있는 세계에서 아무것도 예측하거나 설명할 수 있는 근거가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진화론자들은 다윈의 대타로써 훼이 플람이 안타를 쳐주기를 바랬을 것이다. 그러나 삼진 아웃을 당해버렸다. 1)캄브리아기의 폭발, 2)살아있는 화석, 3)우연히 저절로... 그녀는 아웃되었다. 그러나 그녀에게 한 번 더 타석에 들어설 기회를 주겠다. 우리에게 말해보라. 훼이 플람, 앵무조개가 우연히 일어난 무작위적 돌연변이의 산물처럼 보이는가?

나선형의 껍질은 방(chambers)들로 나뉘어져 있다. 앵무조개는 바깥쪽의 가장 큰 방에 거주한다. 빈 방들은 앵무조개가 먹이를 따라 위아래로 이동할 수 있도록 적절한 부력을 제공한다. 앵무조개는 고대 가계의 일원일 뿐만 아니라, 수명도 매우 길다. 그들은 100년 이상을 살 수 있다... 그들의 후각 능력은 놀라워서, ”마치 늑대처럼 매우 작은 량의 화학 분자들도 놓치지 않는다”. 피터 워드(Peter Ward)는 말했다.

시도는 좋았다. 게임은 끝났다. 다윈 팀의 감독이 외치는 소리가 들린다. ”쟤는 누구편이야?”.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2/07/man-blamed-for-living-fossil-extinction-threat/

출처 - CEH, 2012. 7. 2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37

참고 : 5101|445|3333|2036|2096|771|2010|2013|1428|3182|2305|2554|774|3843|4449|5091|5158|4615|4564|5371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