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초기의 턱 있는 판피류 물고기도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

가장 초기의 턱 있는 판피류 물고기도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 

(New Jaws Sequel Has Evolutionists Teething)


     판피류(placoderm) 물고기 화석에 대한 분석 덕분에, 이빨의 진화 시기는 더욱 초기로 내려갔다.

Science 지의 과학뉴스(ScienceShot)에 따르면, ”고대의 턱은 진정한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다. Live Science 지는 ”깨물기의 진화: 고대 판피류 물고기도 역시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는 제목으로 보도하고 있었다. PhysOrg 지는 ”우리의 예쁜 미소의 진화적 기원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기사를 그림과 함께 보도하고 있었다.    

작가에 의해서 연출된 상어처럼 생긴 물고기의 미소는 꽤 이쁘게 보인다. 그러나 진화론의 예측과는 어긋나는 것이었다. Science 지는 말하고 있었다 : ”치아와 턱의 진화론적 기원은 오랫동안 신비의 베일에 가려져 있었지만, 새로운 연구 결과는 가장 초기의 턱을 가진 척추동물도 씹을 수 있었음을 보여주었다.”

판피류 물고기는 진화론적 연대로 3억6천만~4억2천만 년 사이에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제 척추동물의 이빨은 예상보다 훨씬 더 일찍 출현했다는 것이다. 판피류의 치아는 뿌리를 가지고 있지 않고, 턱뼈 밖으로 자라있었지만, 분명히 커다란 것을 물 수 있도록 적응된 치아였다. 그것이 의미하는 것은 턱에는 처음부터 이빨이 있었다는 것이다. 즉, 이빨은 나중에 추가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최초의 턱 있는 척추동물은 이빨이 없었을 것이라고 오랫동안 생각해왔다. 즉, 이빨이 없는 턱을 가지고 있었고, 흡입을 통한 식사(suction-feeding)로 먹이를 취했을 것으로 추정해왔었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필립(Philip Donoghue)은 LiveScience 지에서 말했다.

필립은 이 연구가 ”이빨의 기원에 관한 논란을 해결하였다”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것은 턱과 이빨의 기원을 동시에 설명해야하는 더욱 어려운 도전을 야기시키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Live Science 지는 말했다 : ”가장 초기의 턱 있는 척추동물도 이빨을 가지고 있었다는 이 발견은 턱의 진화와 함께, 또는 턱의 진화 후 바로 이빨이 진화했음을 가리키는 것이다.”

Nature 지에 게재된 논문에 의하면, 연구의 저자들은 턱이 먼저 진화되고, 이어서 치아가 진화됐을 것으로 믿고 있었다. 그러나 그들의 결론은 어떤 돌연변이들이 일어나 처음부터 기능적 치아들이 만들어지고, 깔끔하게 정렬시킬 수 있었는지를 설명하는 데에 실패하고 있었다.



이 물고기는 살아가는 데에 완벽하게 적응한 것처럼 보인다. 계획도 없고 목적도 없는 생각도 없는 무작위적 복제 오류인 돌연변이들에 의해서 모든 것들이 우연히 생겨났다는 진화론은 증거는 없고 단지 이야기로만 존재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빨이 없는 턱으로는 아무 것도 물을 수 없다. 진화론은 진정한 과학에 붙어사는 기생충이다.



*참조 : 턱 있는 최고(最古) 물고기, 이빨도 가득 (2012. 10. 19.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Inter/New/3/02/20121019/50231548/1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2/10/new-jaws-sequel-has-evolutionists-teething/

출처 - CEH, 2012. 10. 19.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498

참고 : 4306|5026|774|1106|2013|2185|3902|3811|3714|3631|3226|2171|5309|4528|456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