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석들의 방향성

화석들의 방향성 

(Fossil Orientation)


정상정인 진화론적 그림에서 기대하는 것과 다르게, 화석화된 나무들에서 발생된 것들은 매우 흥미롭다. 유행하는 오늘날의 과학적 사고에 따르면, 많은 화석화된 나무들은 땅 위에 쓰러져서, 또는 자라던 상태에서 선채로 자연스럽게 묻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거의 모든 화석화된 나무들에서 나타나는 독특한 것은, 나무들은 뿌리(roots)와 가지(branches)들을 가지고 있지 않으며, 껍질(bark)도 일부만을 가지고 나타난다는 것이다.1, 3 또한 쓰러져 있는 것들과 수평적으로 놓여져 있는 것들은 그들 자신이 같은 방향(same direction)을 향하고 있다는 것이다.1, 3또한 많은 화석화된 바다조개들이나 나뭇잎들도 화석 기록을 통하여 서로가 비교적 방향성(orientation)을 가지고 정렬되어 있다는 것이다. 오늘날 숲 속의 나무들은 그들이 쓰러질 때, 스스로 정렬되지 않는다.

 

그들이 쓰러졌을 때, 쓰러진 방향은 통계적 차이를 보이지 않으며, 무작위적으로 쓰러진다. 그러나 화석화된 나무에서는 그렇지 않다. 화석화된 나무들은 모두 줄을 서(line up) 있다. 심지어 수직으로 서있는 것까지도 특별한 정렬을 하고 있다.1 이들 나무들이 모두 그들의 뿌리들, 가지들, 그리고 껍질들을 잃어버리고, 지층 속의 서로 다른 나무들이 같은 방향으로 줄을 서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세인트 헬렌산의 분출로 인한 홍수 동안, 나무들에게 정확히 이와 같은 일들이 일어났다. 나무들은 그들의 뿌리, 가지, 껍질들을 모두 잃어버렸고, 대체적으로 모두 같은 방향을 향하고 있었다. 심지어 스프릿 호수에 수직으로 묻히는 것에서까지 그랬다.


화석화된 나무들은 전 세계적으로 발견된다. 그리고 그들 모두 똑같은 현상이 일어나 있다. 과학자들은 아리조나의 국립 화석림(National Petrified Forest)에서 숲을 이룬 화석나무들은 일반적으로 뿌리나, 가지, 껍질들을 가지고 있지 않는다는 사실로부터, 이 화석나무  '숲(forest)”은 현재의 위치로 '흘러(washed)” 내려왔다는 것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3 그것들 모두는 마치 어떤 종류의 격변 동안에 모두 함께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 이것은 이들 화석림을 방문하는 누구에게나 분명히 보여지고 있으며 확인할 수 있다.1


그러한 흐름에 의한 정렬은 가끔 수십만 평방마일의 광대한 지역에서 화석들의 정렬로 관찰되며, 전체 화석 기록을 통해서 발견된다. 비록 모든 화석들이 흐름에 의한 정렬을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상당한 퍼센트의 화석들이 그러한 흐름에 의한 정렬을 보여주고 있다. 분명히 화석 기록을 통해서 발견되는 그러한 거대한 스케일의 화석들의 정렬은, 매우 느린 퇴적과 매몰과는 일치하지 않는다. 그것은 거대하고 대대적인 홍수 또는 일련의 전 지구적인 격변 시에 발생하는 격렬한 퇴적물의 흐름에 의한 빠른 매몰과 일치하는 것이다.

 

 

References

1. Veith, W. J., Amazing Discoveries Video Series, 2000.  http://www.amazingdiscoveries.org 

2. National Geographic On Assignment, Lucy the T-rex, 2000.

3. Miller, Alisa C., Fossilized Trees of Petrified Forest National Park, from the website: www.geo.arizona.edu, Nov. 22, 1998.

 

(http://www.rae.org / 'The Fossil Record” 중에서)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naturalselection.0catch.com/Files/fossilrecord.html ,

출처 - Revolution against Evolution, 2002. 4. 20.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2112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