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위원회
2019-01-11

화석들에 대한 진화론자들의 '배드 립 리딩' 

: 현화식물, 노래기, 스티로포렌, 양치류, 주머니사자, 상어의 진화 이야기 

(Bad Lip Reading with Fossils)

David F. Coppedge


   누구도 화석(fossils)으로부터 듣지 못하지만, 진화론자들은 그들이 죽었을 때 말하려고 했던 것을 배드 립 리딩(bad lip reading, 노래, 정치인의 말, 영화 장면 등에 가사나 대사를 덧입혀 만든 동영상들)으로 왜곡하고 있다.

YouTube에는 7백만 명이 넘는 가입자들은 Bad Lip Reading의 재미있는 동영상들을 즐기고 있다.(더 많은 것들은 여기를 클릭) 그들은 입술과 몸짓의 시각적 모습을 기반으로, 우스꽝스러운 말을 덧입혀서 코미디 같은 동영상들을 만들고 있다. 그런데 일부 고생물학자들은 화석에 대해서도 그렇게 하고 있다. 최근에 발견된 화석들은 진화론과 모순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들은 진화론을 지지하는 이야기로 덧입히고 있었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꽃은 1억7천만 년 전부터 꽃을 피웠다.(Live Science, 2018. 12. 19). ”속씨식물(angiosperms, 피자식물, 현화식물)의 기원은 오랫동안 진화 식물학자들의 학문적 골칫거리였다.” (린네(Linneaus)는 창조론자였다). 이 기사는 사실 그 주제는 오랫동안 ”다윈의 혐오스러운 미스터리(Darwin’s abominable mystery)”라고 불려왔다고 인정하고 있었다. 실제로 연구자들은 ”현화식물이 어디에서 어떻게 생겨났는지 확신하지 못한다. 왜냐하면 많은 꽃들이 백악기에 조상 없이 갑자기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한 진화론자는 말했다. 그것은 마치 팝콘처럼 갑자기 펑 하고 등장한다. 그러나 진화론자들에게 새롭게 발견된 화석들은 오직 진화론적 용어로만 설명되고 있었다 : ”과학자들은 이번에 발견된 난징안투스 덴드로스틸라(Nanjinganthus dendrostyla)가 동일한 조상 식물로부터 발생한(monophyletic) 것인지를 알아내려고 노력하고 있는 중이다. 이것은 이후에 여러 현화식물 종들을 생겨나게 했던, 한 초기 현화식물 종의 일종으로, 그것 이후의 꽃들과는 거의 관계가 없는, 진화의 막다른 골목에 도달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어쨌든 그것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진화했다는 것이다, 배드 립 리딩이 사용되고 있었다.

*관련기사 : 지구 역사상 가장 오래된 1억 7400만년 전 꽃 화석 발견(2018. 12. 21.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1221601014&wlog_tag3=naver


초기 육상생물 이야기의 번복.(Phys.org, 2018. 12. 13). 미국 지질학회(Geological Society of America)의 보도 자료에 따르면, 영국에서 발견된 121개나 되는 노래기 발자국들(millipede trackways)에 대한 어떤 것은 올바르지 않아 보인다. 진화론자들은 흔적 화석이 발견된 장소가 ”(진화론자들에 의해 알려진) 육상에서 가장 초기 생물에 대해 알려진 것을 뒤집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 대대적인 죽음의 장소는 명백히 진화론적이지 않은 것처럼 보였고, ”대륙으로 올라온 것은 전 세계적으로 동시에 일어났음”을 가리키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배드 립 리딩이 사용되고 있었다 : ”그 발견은 지구 생물의 역사에서 핵심적인 진화적 사건 중 하나에 새로운 빛을 비춰주고 있다.”


1억 년 전 호박에서 발견된 450마리의 노래기들.(Science Daily, 2018. 12. 19). 화석 사냥꾼들은 미얀마에서 발견된 1억 년 전 호박(amber)에서 450마리의 노래기(millipedes)들을 발견해왔다. 그들은 오늘날의 노래기 보다 더 컸다. 또한 ”과학자들은 오늘날 살아있는 16개의 주요 목(orders) 중에 13개의 목에 속하는 많은 종들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이것은 진화론과 반대되는 발견처럼 보인다. 그러나 여기에 배드 립 리딩이 사용되고 있었다 : ”과학은 이탈리아의 남부 알프스나 마다가스카르 섬에서의 지역적 노래기들의 다양성이 1백만 년, 1천만 년, 또는 1억 년 이상 전에 일어났던 진화 과정의 결과인지와 같은, 오랫동안 내려오던 미스터리를 마침내 풀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년 동안 우리를 당황스럽게 만들었던 기괴한 화석은 불가사리의 초기 조상? (New Scientist, 2018. 12. 13). 수천 개의 새로운 스티로포렌(stylophoran) 화석들이 모로코에서 발견되었다. 이 캄브리아기 동물은 분류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새로운 이야기는 그들이 불가사리(starfish, echinoderms, 극피동물, Geobios의 논문 참조)의 조상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것은 이 복잡한 문의 출현을 더 초기로 끌어내리는 것이 된다. 왜냐하면 이들 스티로포렌은 이전에 진화론자들이 생각했던 것처럼, 최초의 후구동물(deuterostomes)이 되는 극피동물로서 너무 많이 진화되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배드 립 리딩이 사용되고 있었다 : ”이 발견은 동물들의 초기 진화에 대해 다시 생각할 것을 강요한다.” 그러나 진화를 다시 생각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단지 다시 생각만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정말로 다시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까? ”이것은 후구동물의 진화 초기에 일어났던 진화적 사건에 대해 하나의 수수께끼를 남겨놓고 있었다.”


사해 화석은 몇몇 고대 식물들이 더 일찍 출현했음을 암시한다.(Nature, 2018. 12. 20). ”식물의 진화를 추적하는 일은 특별히 어렵다”고 하이디 레드포드(Heidi Ledford)도 인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사해(Dead Sea) 지역에서 발견된 양치류(ferns) 화석은 식물 진화에 대한 우리의 이해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Science Magazine 논문 참조). 식물의 번식 기관이나 외피의 모습과 같은 식물의 핵심 해부학적 특징을 세밀하게 보존하고 있는 화석은 드물다. 특히 가뭄을 경험했던 지역에서 그렇다. 또한 진화론자들이 '대멸종(The Great Dying)'이 일어났다고 믿고 있는 시기에서는 더욱 그렇다. (페름기 멸종은 진화론적 시간 틀로 2억5천2백만 년 전으로 일어났다고 말해진다.) 레드포드는 고식물학자인 신디 루이(Cindy Looy)의 배드 립 리딩을 좋아하고 있었다. ”식물의 진화와 여러 주요 식물 계통의 기원에 대한 이해에 있어서 그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그녀는 말한다. ”종자식물(seed plants)의 주요한 혁신은 더 건조한 환경에서 일어났다.” 혁신(innovations)은 자연선택에 의해 유지되는 행운의 돌연변이를 의미한다. 그러나 사람들은 한 요소도 제거 불가능한 복잡성(irreducible complexity,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 문제를 간과하고 있다. Science 지의 논문은 진화라는 단어를 29번이나 사용하고 있었는데, 배드 립 리딩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Science지의 앤드류 서그덴(Andrew M. Sugden)의 요약 글에서 하나를 살펴보면 이렇다 : ”따라서 초기의 진화적 혁신은 화석 보존에 필요한 조건을 거의 제공하지 않고 있는 지역인, 가뭄 경향의 열대 서식지에서도 발생할 수 있었다.”


2018년이 고생물학에서 중요한 한 해였던 5가지 이유.(The Conversation, 2018. 12. 12). 진화 고생물학자인 줄리앙 베누아(Julien Benoit)의 목록들은 모두 배드 립 리딩으로 가득 채워져 있었다. 한 대퇴골(thigh bone)은 ”인간의 진화 이야기에서 한 중요한 증거”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한 거대한 공룡은 ”공룡 사이에서 자이언트 공룡이 언제 어디서 처음 진화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빛을 비춰주고 있다”고 말한다. 또 다른 사례로서 ”포유류는 예상하지 않았던 근원인 파충류로부터, 특히  키노돈트류(cynodonts)라고 불리는 포유류 같은 파충류 그룹으로부터 진화했다”는 것이다. 두 화석 양서류는 ”물고기, 양서류와 파충류 사이의 잃어버린 고리(missing link)”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진화, 진화, 진화... 모든 화석들은 진화를 가리키고 있다는 것이다. 배드 립 리딩은 모든 것에서 사용되고 있었다.

아이러니하게도 베누아는 다른 진화론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배드 립 리딩을 싫어하고 있었다. 일부 진화론자들은 인류가 아시아와 아프리카에서 광범위하게 분리되어 출현하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서, 인간의 다지역 출현설을 제안했다. 그것은 ”인종차별적 기조를 가진 이론”이라고 그는 불평한다. 그러나 그것은 아이러니하다. 왜냐하면 역사적으로 다윈주의자들은 과학적 인종차별주의(scientific racism)와 우생학(eugenics)의 적극적 옹호자였기 때문이다. 베누아는 한 이빨 분석이 광범위하게 흩어져있는 호모 에렉투스(Homo erectus)의 표본들 사이에 '평행진화(parallel evolution, 수렴진화)'를 보여주고 있으며, ”인류의 가계도가 아프리카에 단단히 뿌리를 두고 있는 많은 증거들이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평행진화가 인종차별주의를 어떻게 피할 수 있는 것인지, 그는 설명하지 않고 있다. 그가 논의한 투마이(Toumai) 원인과 인간 계통을 연결한다는 또 다른 화석은 의구심을 던져 놓고 있었다. ”그것이 호미닌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다면, 진화론의 역사는 한 번 더 옮겨가야 한다.” 그들의 설명은 변화하지만, 진화론적 설명 범위 내에서만 가능한 것이다.


단지 사실만을 다루라.

고생물학은 모든 발견들에 대해 진화론적 해석만을 할 필요가 없다. 여기에 진화, 조상, 수천만 년이라는 추정을 삽입하지 않은, 직관적인 보고서들의 몇몇 사례가 있다.


호주의 멸종된 주머니사자(marsupial lion)인 틸라콜레오(Thylacoleo)의 완전한 골격을 최초로 발견하다.(Phys.org, 2018. 12. 12). 이 기사는 이 동물의 발견 역사와 골격에 대한 사실들을 충실히 보고하고 있었다.


고대 호주를 공포에 떨게 했던 거대한 주머니사자.(Live Science, 2018. 12. 12). 로라 게겔(Laura Geggel)은 50,000년 전에 살았던 그 동물의 생활 방식과 행동에 대한 고생물학자들의 추정을 공유하고는 있었지만, 대부분 사실만을 다루고 있었다. 실제로, 그녀는 해석에 대한 자격이 있다고 말하면서, ”(그 동물의 행동에 대해) 확정적으로 추론하는 것은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염소 뼈들로부터 그것이 나무를 탈 수 있는지는 잘 알 수 없다는 것이다.


호주의 주머니사자는 고기를 뜯어먹고, 나무를 타던 공포스런 동물이었다.(New Scientist, 2018. 12. 12).앨리스 클레인(Alice Klein)은 또한 이 동물에 대한 그녀의 추측을 기술하고 있었다.

*관련기사 : 호주 최고 포식자는 나무 타는 사자였다 (한겨레, 2018. 12. 14)
http://www.hani.co.kr/arti/animalpeople/ecology_evolution/874443.html


과학자들은 공중을 나는 파충류를 사냥했던 상어 화석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Fox News Science, 2018. 12. 19). 이 거대한 상어가 정말로 멸종된 날아다니던 파충류(flying reptile)를 붙잡기 위해 공중으로 도약했다면, 그것은 흥미로울 것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그것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것이다. 그림이 묘사하고 있는 그러한 이야기는 ”익룡 프테라노돈(Pteranodon)의 목 척추 사이에 커다란 상어(shark, Cretoxyrhina mantelli) 이빨 하나가 박혀있는 화석”에 대한 하나의 해석일 뿐이다. 니콜 다라(Nicole Darrah) 기자는 해석할 때에, 진화라는 단어를 비교적 사용하고 있지 않았지만, 그 동물들은 8천만 년 전에 살았다는 진화론자의 말을 인용하고 있었다. 연대 부분은 그 기사에서 전혀 경험적이지 않은 진술이다.

*관련기사 : 바다의 포식자 고대 상어, 수면 접근하는 익룡도 사냥 (2018. 12. 20. MK 뉴스)



사실적인 기사조차도 진화론을 약화시킬 수 있는 사실은 생략하고 있다. 예를 들어, 유대류 주머니사자가 태반포유류 사자와 비슷하게 보이고, 비슷하게 행동하도록 진화할 수 있었던 것은 무슨 이유 때문인가? 다행히도 기자들은 '수렴진화(convergent evolution)'라고 부르는 것에 쉽게 넘어가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 문제는 하나의 도전이 된다. 상어와 파충류 화석은 느리고-점진적인 과정에 대한 진화론적 믿음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다. 상어가 실제로 날아다니는 익룡을 잡았다고 하더라도, 화석이 되기 위해서는 이 두 생물은 빠르게 퇴적물 안에 파묻혀야만 했다. 이러한 상황은 바다에서 살던 생물에게는 매우 이상한 상황이 아닌가?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12/bad-lip-reading-fossils/

출처 - CEH, 2018. 12. 21.

미디어위원회
2018-12-07

진화론과 상충되는 최근의 화석 발견들

이병수


   화석(fossil)은 지층 암석에 보존되어있는 과거에 살았던 생물의 유해나 흔적으로, 모든 대륙에 두텁게 쌓여있는 퇴적암 속에서 막대한 량으로 발견되고 있다. 화석에 대한 진화론적 예측에 의하면, 지질주상도의 맨 아래 지층에서는 간단한 구조의 하등한 생물 화석들이, 윗 지층에는 복잡한 구조의 고등한 생물들이 발견될 것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최근에 발견된 화석들은 이러한 진화론의 예측이 완전히 틀렸음을 가리키고 있다.

 

진화론의 치명적인 결함 ‘캄브리아기의 폭발’

고생대 캄브리아기에 살았다고 주장되는 멸종된 무척추동물인 아노말로카리스(Anomalocaris)는 난폭했던 포식자로 잘 알려져 있다. 2011년 호주 남부의 진화론적 연대로 5억1500만 년 전 지층에서 매우 잘 보존된 아노말로카리스 화석이 발견되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 생물의 눈은 16,000개의 육각형 렌즈로 되어 있었다. 연구자들은 아노말로카리스가 고도로 뛰어난 시각을 가졌음에 틀림없다고 추론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것은 진화론에 심각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었다. 하등해야할 캄브리아기 생물이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갖고 있었던 것이다. 이것은 눈(eye)이 점진적으로 진화했을 것이라는 진화론적 추정이 틀렸음을 입증하는 발견이었다. 즉, 화석기록에서 생물의 눈은 완전히 발달된 형태로 갑자기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아노말로카리스 화석의 겹눈을 확대한 모습. 아노말로카리스는 무려 16,000개의 렌즈로 이루어진 겹눈을 갖고 있었다. (Paterson, J. et al., Nature, 480:237–240, 2011).

사실 고생대 생물이 복잡한 눈을 갖고 있다는 것은 삼엽충을 통해서 잘 알려져 있었다. 삼엽충(trilobites)은 고생대 표준화석으로 사용되고 있는 생물이다. 최초 삼엽충은 진화론적 연대로 5억4천만 년에서 5억2천만 년 전인 초기 캄브리아기에서 발견되는데, 삼엽충은 진화적 조상 생물 없이 갑자기 등장하고 있기 때문에, 삼엽충의 기원은 진화론자들에게 커다란 미스터리가 되고 있다. 삼엽충의 겹눈은 너무도 복잡하고 정교한데, 삼엽충 홀로크로알의 눈은 렌즈 수가 15,000개를 넘을 때도 있으며, 스키조크로알의 눈은 약 700개의 렌즈를 갖고 있다. 삼엽충의 눈들은 순수한 방해석으로 되어있으며, 이중으로 상이 맺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정확하게 정렬된 광학적 축을 가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삼엽충의 눈은 구면수차를 제거하기 위해서 두 개의 렌즈가 서로 부착되어 있는, 흔히 정밀 가공 렌즈에서 발견되는 이중렌즈 구조로 되어 있다. 가장 초기의 생물도 가장 복잡한 형태의 눈을 갖고 있었던 것이다.

.삼엽충 스키조크로알 눈의 렌즈 뭉치에 대한 현미경 사진은 이들이 이미 고도로 발달된 눈을 갖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진화론의 예측과 달랐던 또 다른 발견은 캄브리아기에서 척추동물인 어류가 발견된 것이었다. 어류는 뇌, 척추, 신경, 시각, 근육, 지느러미, 아가미, 혈관, 소화기관, 감각기관, 생식기관 등을 갖고 있는, 진화론적으로는 고도로 발달된 동물이다. 따라서 물고기는 실루리아기나 오르도비스기에 최초로 출현했을 것이라고 말해지고 있었다. 그런데 2003년 초기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무악류 물고기 500여 마리가 발견되었다. 그리고 2014년에 캐나다의 마블 캐니언에서 100여 마리의 메타스프리기나(Metaspriggina)라는 이름의 물고기 화석들이 또 다시 발견되었다.(Nature, 512: 419–422, 28 August, 2014). 그 생물은 좌우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해주는 근육, 아가미, 두개골, 혈관, 쌍을 이룬 카메라 같은 눈... 등을 포함하여, 척추동물인 물고기의 모든 특성들을 가지고 있었다. 이 발견은 초기 캄브리아기에 척추동물 어류가 존재했을까 라는 의구심을 완전히 제거시켜 버렸다. 만약 다윈이 가장 초기의 캄브리아기 바다에서도 척추동물 물고기들이 헤엄치고 있었다는 것을 알았다면, 그는 진화론을 접었을지도 모른다.

화석들은 아래 지층에서 윗 지층으로 갈수록 간단한 것에서 복잡한 순서로 나타나지 않는다. 고생대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해면동물, 절지동물, 극피동물, 연체동물 등과 같은 36개의 동물 문(phyla) 중에서 20개 이상의 문들이 다양하고 복잡한 몸체 형태들을 가진 채로 갑자기 출현하고 있다. 이것은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이라 불려지고 있는데, 척추동물 물고기를 포함하여 무척추동물의 대부분이 어떠한 덜 발달된 진화적 조상도 갖고 있지 않은 채, 완전히 발달된 새로운 기관들을 갖고 갑자기 등장하는 것이다. 이들의 진화적 조상은 어디에 있는가? 일부 진화론자들은 선캄브리아기의 에디아카라 생물군과 관련시키고 있지만,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에디아카라 생물군과 캄브리아기의 동물들과 관련성을 부정하고 있다.

.진화론이 예측하는 생물 계통(좌)과 화석기록이 보여주는 생물 계통(우).

그리고 새로운 몸체 형태와 장기들을 만들기 위해서는, 엄청난 량의 새로운 유전정보들이 필요하다. 진화론의 주 메커니즘은 복제 오류인 돌연변이에 의한 자연선택이다. 방향도 없고, 목적도 없고, 계획도 없는, 무작위적인 복제 실수인 돌연변이들에 의해서, 이러한 고도로 복잡한 장기들을 만드는 필요한 엄청난 량의 유전정보들이 캄브리아기 초기의 짧은 기간 동안 우연히 폭발적으로 새롭게 생겨날 수 있었을까? 2012년에 완료된 연체동물인 굴(oysters)에 대한 유전체(genome) 분석에 의하면, 굴은 28,000개의 유전자를 갖고 있음이 밝혀졌는데, 다른 7종류의 동물 유전체와 비교했을 때, 굴만이 갖고 있는 유전자는 무려 8,654개 였다는 것이다.(Nature. 490(7418): 49-54. 2012). 캄브리아기 지층에서 출현하는 하등하다는 연체동물이 대략 21,000개의 유전자를 갖고 있는 사람보다 많은 유전자를 갖고 있었던 것이다.

고도로 복잡한 눈을 가진 아노말로카리스와 삼엽충, 척추동물인 물고기, 20문 이상의 완전히 다른 동물들을 만드는데 필요한 막대한 량의 새로운 유전정보들이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폭발적으로 모두 우연히 캄브리아기 초기에 만들어질 수 있었을까?

‘캄브리아기의 폭발’ 문제는 진화론이 틀렸음을 가리키는 결정적인 증거가 되고 있는 것이다. 찰스 다윈도 복잡한 동물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대해 걱정했었다. ‘종의 기원’이 발표되고 159년이 지났지만, 그도 인정했던 진화론의 '가장 심각한 반대‘는 더욱 악화되고 있는 중이다. 이러한 ’캄브리아기의 폭발‘은 원시적인 생명체로부터 점진적으로 다양한 생물들이 출현했다는 진화모델보다는, 각 생물들은 그 종류(kind)대로 창조되었다는 창조모델과 더 적합한 것이다.

 

진화가 없었음을 보여주는 ‘살아있는 화석들’

진화론이 사실이라면, 과거 생물들은 오늘날과 매우 다른 모습이어야 한다. 왜냐하면 오늘날의 생물들은 장구한 세월 동안 무작위적인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에 의해서, 하등한 생물로부터 고등한 생물로 진화하면서 새로운 기관과 장기들을 발생시켰고, 몸체 구조를 변화시켰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발견된 많은 화석 생물들은 오늘날과 거의 동일한 모습을 갖고 있었다. 그들은 수억 수천만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와 같이 화석 속의 모습과 동일한 모습으로 살아있는 생물을 ‘살아있는 화석(living fossils)이라 부르고 있다. 잘 알려진 살아있는 화석으로는 진화론적 시간 틀로 약 4억 년 전에 출현하여 8천만 년 전에 멸종했다고 주장됐던 물고기 실러캔스, 5억 년 전에 출현했다는 앵무조개와 투구게, 4억 년 동안 변화가 없는 폐어, 2억 년 동안 살아왔다는 울레미 소나무와 은행나무, 그리고 우리나라 전역에서 발견되는 3억 년 전의 긴꼬리투구새우 등이 있다.

.대표적인 살아있는 화석들. (좌상에서 시계방향으로) 실러캔스, 앵무조개, 투구게, 폐어, 울레미 소나무, 은행나무, 긴꼬리 투구새우. 이들은 조금도 진화하지 않은 채, 수억 년 전의 화석과 동일한 모습으로 오늘날에도 살아있다.  

그러나 최근의 화석 발견들에 의해서, 이들 살아있는 화석들의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으며, 최초 출현 연대도 더욱 초기로 내려가고 있다. 2001년에 발견된 진화론적 연대로 3억 년 전 바퀴벌레는 오늘날의 것보다 컸지만 형태는 동일했고, 2003년에 발견된 4억9백만 년 전의 상어 화석은 오늘날의 상어와 동일했으며, 2003년에 발견된 3억 년 전의 거미 화석은 이미 거미줄을 짤 수 있었다. 2013년 스미소니언 박물관 창고에 보관되어 있던 5억5백만 년 전의 캄브리아기의 생물 화석은 오늘날에도 살아있는 장새류와 거의 동일한 모습이었다. 논문의 저자는 이렇게 말했다. '이 화석은 분명히 장새류이다. 이 동물은 대롱이 없어진 것을 제외하고 5억5백만 년 동안 거의 변하지 않았다.” 2014년 리투아니아에서 5억5천만 년 전의 수염벌레 화석이 발견되었다. 문제는 이 화석 벌레는 오늘날의 바다에서 살고 있는 수염벌레와 동일하게 보였다는 것이다. 그 화석 생물은 살아있는 수염벌레와 동일한 키틴과 단백질로 만들어진 얇은 관을 갖고 있었다.

또한 진화론적 연대로 5억 년 전의 해파리와 새우, 4억 년 전의 네오필리나와 왕털갯지렁이, 3억6천만 년의 칠성장어, 3억5천만 년 전의 아나스피데스, 3억 년 전의 딱정벌레, 2억5천만 년 전의 철갑상어와 소철류, 2억1천만 년 전의 투아타라(큰도마뱀), 2억 년 전의 뱀장어, 1억8천만 년 전의 양치식물 고비, 1억6천7백만 년 전의 뱀, 1억6천만 년 전의 오징어, 1억5천만 년 전의 속새, 9500만 년 전의 문어, 8천만 년 전의 주름상어, 5800만 년 전의 콩과식물, 야자나무, 아보카도, 바나나 등의 화석들이 발견됐는데, 이들 생물들은 모두 오늘날에 살아있는 것들과 동일한 모습이었다.

2009년에 ‘살아있는 화석’이라는 책을 출간한 칼 워너 박사는 14년 동안 16만km를 여행하면서 살아있는 화석 생물에 대해 조사했고, 6만여 장의 사진을 찍었다. 그는 중생대 공룡지층에서 상어, 가오리 같은 연골어류와, 철갑상어, 주걱철갑상어, 연어, 청어, 가자미 등과 같은 경골어류, 그리고 먹장어, 칠성장어 같은 무악류 등이 발견되고 있으며, 개구리, 도롱뇽, 뱀, 도마뱀, 거북, 악어와 같은 파충류 화석들과, 앵무새, 부엉이, 펭귄, 오리, 물새, 신천옹, 가마우지, 도요새, 뒷부리장다리물떼새 등과 같은 현생 조류 화석들, 그리고 세쿼이아, 목련, 은행나무, 야자수, 버드나무, 층층나무, 포플러, 삼나무, 종려나무, 포도나무, 현화식물, 구과식물, 수련, 이끼, 도관이끼, 소철, 양치류 등과 같은 현존하는 주요 식물 화석들이 동일한 모습으로 공룡 지층에서 발견되고 있다고 쓰고 있었다.

또한 공룡지층에서 다람쥐, 주머니쥐, 고슴도치, 뒤쥐, 비버, 영장류, 오리너구리와 같이 현생 포유류를 닮은 많은 화석들이 발견된다는 것이다. 그는 이렇게 쓰고 있었다 : ”공룡들과 함께 많은 수의 포유류 화석들이 발견되고 있다는 사실은 단지 몇몇 사람들만이 알고 있습니다. 고생물학자들은 공룡지층에서 공룡의 숫자만큼이나 많은 432종의 포유류를 발견했습니다. 이중 100개 정도는 완벽한 골격구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들 화석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요? 우리는 60개의 박물관을 방문했지만 공룡지층에서 발견된 완벽한 포유류 뼈를 단 한 개도 발견할 수가 없었습니다. 왜 박물관에서는 이들 포유류 화석들과 조류 화석들을 전시하지 않는 것일까요?”

나무에서 흘러나온 끈적끈적한 수지(resin)가 굳어져서 만들어진 호박(amber) 안에는 간혹 생물들이 포획되어 들어있다. 수천만 년에서 수억 년 전의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이들 호박 속에는, 전갈, 바퀴벌레, 개미, 흰개미, 깍지벌레, 흰개미붙이, 민벌레, 우산이끼, 우단벌레, 방아벌레, 바구미, 나방, 메뚜기, 파리, 모기, 바퀴벌레, 대벌레, 매미, 하늘소, 사마귀, 잠자리, 귀뚜라미, 거미, 지네, 기타 곤충들을 비롯하여, 조개, 굴, 갑각류, 물방개, 따개비, 소금쟁이, 조류(algae) 등과 같이 풍부한 수생생물들이 오늘날과 동일한 모습으로 보존되어 있다. 2016년 미얀마에서 발견된 9900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호박 속에서 도마뱀, 도마뱀붙이, 카멜레온이 들어있었는데, 이 공룡시대의 카멜레온은 발사할 수 있는 혀를 이미 가지고 있었고, 도마뱀붙이는 경이로운 접착성 발바닥을 이미 갖고 있었다.

.진화론적 시간 틀로 수억 수천만 년 전의 화석 생물들은 오늘날 살아있는 생물들과 사실상 동일한 모습이다. (좌상에서 시계방향으로) 거미, 진드기, 불가사리, 개맛, 귀뚜라미, 바퀴벌레, 지네, 나비, 개구리, 모기 화석.   

2012년에 이탈리아의 2억3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호박 안에서 진드기들이 발견됐다. 놀랍게도 고대의 진드기는 오늘날의 진드기와 거의 동일한 모습이었다. 더욱 놀라운 것은 호박 속에서 같이 발견된 단세포 생물인 아메바도 2억3천만 년이라는 장구한 세월동안 어떠한 구체적인 변화도 없었다는 것이다. 단세포 아메바의 짧은 한 세대 기간을 고려할 때, 이것은 놀라운 일이었다. 

더더욱 놀라운 일은, 2015년 호주 서부 연안의 깊은 바다의 암석 내부에서 진화론적 연대로 20억 년 전의 화석화된 황세균(sulfur bacteria)들이 발견됐는데, 그 미생물들은 오늘날 칠레 해안에 살아있는 황세균과 구별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황세균들은 20억 년 동안 조금도 진화하지 않았던 것이다. 미생물들의 짧은 한 세대를 생각해볼 때, 이 박테리아는 진화론적 시간 틀로 20억 년 동안, 대략 수조 세대 이상을 거치면서 복제를 했을 것임에도 동일한 모습이었던 것이다.

진화론에 의하면, 원숭이 같은 생물에서 사람으로 진화하는데 3~400만 년이 걸렸고, 어떤 육상생물이 바다로 다시 돌아가 고래가 되는 데에 2천만 년 정도가 걸렸다고 주장되고 있다. 육상에 살던 어떤 포유류가 바다생물인 고래가 되려면, 네 발은 지느러미로, 수영에 편리한 넓적한 꼬리, 불침투성의 피부, 유선형의 몸체, 물속 잠수를 위한 폐와 콧구멍, 수압에 견디는 뇌 용기, 물속에서 들을 수 있는 청각기관, 바다생물을 먹기 위한 소화기관... 등 수많은 구조들이 생겨나야하는데, 2천만 년의 기간 동안에 이것이 가능했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살아있는 화석 생물들은 사람이나 고래의 진화 기간보다 수십에서 수백 배나 더 긴 기간 동안, 어떠한 변화도 보여주지 않고 있었다. 더군다나 이 생물들은 사람이나 고래보다 훨씬 많은 개체수를 낳고, 한 세대의 기간도 훨씬 짧기 때문에, 사람이나 고래보다 훨씬 많은 돌연변이 기회와 변화의 기회를 가졌을 것이다. 그리고 이들 살아있는 화석들은 동물, 식물, 바다생물, 육상생물, 척추동물, 무척추동물, 곤충 등 다양한 생물 그룹들에서 발견된다.

따라서 장구한 세월동안 진화가 없었음을 보여주고 있는 이들 살아있는 화석들은 진화론과 상충되며, 진화론의 또 하나의 치명적 결함이 되고 있는 것이다.   

 


링크 -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13686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13891

출처 - 크리스천투데이, 6/24, 7/1

David F. Coppedge
2018-11-22

완벽한 비행을 했던 멸종된 백악기의 조류 

(Extinct Cretaceous Birds Flew)

David F. Coppedge


  그 새는 날 수 있었고, 깃털을 가지고 있었고, 공룡 위에 앉기도 했다. 그 새는 공룡으로부터 진화했는가?

Berkeley News(2018. 11. 13)의 보도 자료는 백악기 말의 에난티오르니테스 조류(enantiornithine birds, 'opposite birds”)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었다. 그 새들은 공룡과 함께 모두 멸종됐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에난티오르니테스 조류는 수각류 공룡으로부터 진화했다고 주장하지만, 강력한 비행을 위한 적응은 엄청났다.(다큐멘터리 영상물 ”Flight: The Genius of Birds from Illustra Media”을 보라). 그 영상물에서 폴 넬슨(Paul Nelson)은 ”부분적으로 비행을 할 수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비행을 하기 위한 생물의 몸체 해부학은 날개뿐만 아니라, 뼈, 폐, 심장, 신체대사... 등의 많은 기관들이 사실상 재구축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에난티오르니테스는 이 모든 것을 가지고 있었다 :

◦ 깃털과 깃혹(quill knobs).
◦ 강력한 근육의 부착을 위한 탄력성 있는 차골(furcula, wishbone)
◦ 강력하고 민첩한 날갯짓 비행(flapping flight)을 위한 날개
◦ 현대 조류의 동일한 범위의 크기 : 박새에서 독수리 크기
◦ 성적 이형(sexual dimorphism) (거의 확실하게)

일부가 그들의 부리에 이빨과 발에 발톱을 갖고 있는 것을 제외하고, 그들은 현대의 조류와 다른 것이 거의 없어 보인다. 그 기사에서 특별히 논의된 미라크 이토니(Mirarce eatoni) 라고 명명된 에난티오르니테스는 1992년 미국 유타 주의 그랜드 스테어케이스 에스칼란테(Grand Staircase-Escalante) 국립 기념물에서 발견됐었지만, 지금까지는 자세히 분석되지 않았었다. 진화론적 연대로 7천5백만 년 전의 것으로 말해지는, 그 조류는 터키콘도르(turkey vulture) 만한 크기이다. 그 조류의 화석은 세계 곳곳에서 대개 납작하게 눌렸거나 조각난 채로 발견되어왔지만, 이번 에난티오르니테스 화석은 예외적으로 잘 보존되어 있었다. 이 화석은 입체적 형태로 발견되었으며, 해부학 및 생리학에 대한 세부적 내용을 제공해주고 있었다.

그 화석에 대한 분석에 따르면, 백악기 말에 에난티오르니테스는 오늘날 새들처럼 독립적으로 비행을 위한 발달된 적응을 진화시켰다. 사실 그들은 현대의 조류와 매우 흡사하게 보인다 : 그들은 완전한 깃털을 갖고 있었고, 현대의 조류처럼 날개를 펄럭이면서 비행을 했다. 아마도 화석화 된 새는 부리 앞쪽에 이빨을 갖고 있었고, 발은 물론이고 날개에 발톱을 갖고 있었다. 일부 에난티오르니테스는 수컷과 암컷 사이에 차이가 있는 현저한 꼬리 깃털을 갖고 있었으며, 이것은 성적 과시에 사용될 수 있었다

”만약 당신이 그 조류를 실제로 보았다면, 현대의 조류와 구별할 수 없을 것”이라고 아터홀트(Atterholt)는 말했다.

이 이야기를 둘러싼 두 주요 미스터리가 있다 : ”에난티오르니테스는 오늘날의 새들과는 독립적으로 비행을 위한 진화된 적응을 어떻게 진화시켰는가?” 그리고 ”그 새들은 왜 공룡과 함께 모두 멸종됐는가?”



진화론자들은 그들의 공룡-새 진화이야기에 전념하고 있었다 : ”모든 새들은 약 1억5천만 년 전부터 깃털 가진 수각류(T. rex와 같은 두 다리의 공룡)로부터 진화를 시작했다.” ”그리고 1억4천6백만 년에서 6천5백만 년 전 사이, 백악기에 많은 계통으로 진화되어 나갔다.” 하지만 그들의 진화이야기에는 두 가지 심각한 결점이 있다. 만약 무작위적 돌연변이들에 의해서 조류의 비행이 생겨난 것이 기적적인 것이라면, 어떻게 독립적으로 두 번 발생할 수 있었는가? 그리고 두 그룹의 진화적 결과가 어떻게 거의 구별할 수 없을 정도로, 서로 비슷하게 일어났는가? 두 번째 결점은 ”현대의 조류 그룹은 어떻게 멸종에서 살아남았는가?” 이다.

이것은 진화론에 관한 전형적인 기사이다. 그들은 단호하고 자신 있게 ”그것은 진화했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몇 가지 수수께끼들을 남겨놓는다. 강력한 비행이 어떻게 두 번 생겨날 수 있었을까? (더군다나 비행 생물은 절지동물(곤충), 파충류(익룡), 조류, 포유류(박쥐) 등 다양하다). 그리고 독립적으로 진화한 비행 조류가 구별할 수 없을 정도로 서로 비슷할 수 있을까? 선택적 멸종이라고? 이 진화 이야기에서 많은 것들이 비합리적이다. 어떤 생물에서 중력에 대항하여 몸체를 들어 올릴 수 있는 기관들이 생겨나고, 그것을 기능적으로 민첩하게 만든 과정이, 모두 맹목적인 무작위적 과정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가능할 수 있겠는가? 그러한 주장을 광장에서 해보라, 많은 사람들이 미친 사람이라고 여길 것이다. 왜 강력한 비행을 하는 생물들은 지적으로 설계되었다는 생각은 할 수 없는 것인가? 그 이유는 무엇 때문인가? 지적설계는 수수께끼 중 하나를 제거할 수 있을 것이다. 단지 선택적 멸종만 걱정하면 되는 것이다. 진화보다 멸종은 설명하기가 훨씬 쉽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11/extinct-cretaceous-birds-flew/

출처 - CEH, 2018. 11. 1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44

참고 : 6736|6714|6247|6931|6710|6496|6580|6218|6448|6405|6098|6074|6034|5980|5963|5801|5262|5244|5233|5223|5131|4848|4653|4625|4493|4392|4290|6396|2841|5827|5510|6419|3400|6406|6241|5919|5810|5560|5630|4572|4443|4319|4193|6595|6557|5961|5464|4651|4605|5743|5591|5589|6703|6693|6555|6554|6211

미디어위원회
2018-11-07

악어 사체의 분해 실험으로 밝혀진 사실. 

: 관절이 붙어있는 전 세계의 화석들은 성경적 대홍수를 가리킨다. 

(Dead crocodiles down under. 

How croc decomposition helps confirm a crucial element of Bible history)

Ron Neller


     악어(crocodile)의 사체가 물에서 분해되는 과정에 대한 최근 한 연구는 화석화(fossilization) 과정에 있어서 중요한 점들을 알려주고 있었다.[1]

연구자들은 살이 분해된 후, 얼마나 많은 뼈들이 남아있는지, 그리고 얼마나 오래 관절들이 붙어있는 지와 같은, 동물이 죽은 후에 뼈들에서 일어나는 과정을 더 잘 이해하게 된 것처럼 보인다.

예를 들어, 다리의 대퇴골이나 장골의 상단 부분이 연결부(socket)에서 떨어져 발견된다면, 뼈의 관절은 분리된(disarticulated) 것이다. 뼈들이 주변에 흩어져있는 화석 뼈들은 완전히 관절이 해체된 것임을 알 수 있다.

.호주의 연안 바다 및 강어귀에서 살아가는 악어. (Arco images GmbH / Alamy Stock PhotoCrocs-down-under)

악어 화석들은 전 세계적으로 흔히 발견되며, 종종 뼈들은 관절들이 연결되어 있는 완전한 상태로 발견된다.

뼈들이 주변에 흩어져있는 화석 뼈들은 완전히 관절이 해체된 것이다.

실험을 위해, 8 마리의 죽은 바다악어(Crocodylus porosus)를 담수 탱크에 넣었다. 이들은 가장 큰 살아있는 파충류이며, 거대한 크기로 자랄 수 있다. 이 연구에서는 어린 새끼들이 사용되었다.

매몰 속도와 시간이 사체의 분해 과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평가하기 위해서, 세 가지 다른 처리 방법이 사용되었다.

(처리 1). 2마리의 사체는 20cm 깊이의 미세한 모래 입자 아래로 신속하게 매장했다.

(처리 2). 3마리의 사체는 나중에 탱크 바닥에 가라앉을 때까지, '팽창하고 떠다니게' 놓아두었다. 천천히 매장되는 과정을 모방하기 위해서, 가라앉은 후에 20cm 깊이의 미세한 모래로 매장했다.

(처리 3). 3마리의 사체는 어느 단계에서도 매장하지 않았다.


몇몇 흥미로운 발견들

(2)와 (3)의 모든 악어들은 부풀어 올랐고, 3~5일 내에 떠올랐고, 평균적으로 32일 동안 떠다녔다. 이것은 화석이 완전한 상태로 보존되기 위해서는, 사체가 죽은 후에 얼마나 빨리 매몰되어야 하는지를 보여준다.

실험이 끝날 즈음에, (2)와 (3)의 악어들은 ”... 척추, 앞다리, 뒷다리들의 관절들이 대부분 떨어졌거나, 부분적으로 분리되었다.”[2]

처리 (1)에서 악어의 매장에 사용됐던 미세한 모래 20cm는 그들 중 한 마리를 파묻어두기에 불충분했다. 12일째에 사체는 팽창해서 모래에서 탈출되어 떠올랐다. (그것은 다음날 다시 매장되었다).

즉시 매장됐던 악어들은 다른 악어 사체들과 달리, 사실상 관절들이 완전히 연결된 채로, 동일한 위치에 머물러있었다.[3]

이러한 발견을 바탕으로 저자들은 결론을 내렸다. ”... 관절이 연결되어 있는 뼈들의 보전은 빠른 매몰에 의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4] 그리고 연결되어 있는 관절은 ”저에너지의 물속 환경에서 분해되지 않았음을 가리킨다”고 결론지었다. 또한 ”... 사체가 부유되지 않았다면, 관절의 보존 가능성은 높아진다”는 것이다.[2]

처리 (1)의 모래에 매장됐던 사체 중 하나가 ”팽창하고 떠올랐던” 것을 고려하여, 저자들은 결론을 내렸다 : ”그러므로 매몰은 사체가 떠오르는 단계가(대략 4일) 시작되기 전에 충분히 빠르게 파묻혀야했을 뿐만 아니라, 내부의 가스 생성에 의해서 만들어진 부력을 상쇄시킬 만큼의 퇴적물로 뒤덮여있어야 한다.”[5].

따라서 전체 화석 골격이 잘 보존되기 위해서는, 먼저 청소생물(scavengers)로부터 즉각적인 보호를 위해 신속하게 파묻혀야한다. 그리고 그것을 덮고 있는 퇴적물은 굴을 파는 청소생물들로부터 보호되기 위해 충분히 깊어야 하며, 가스 축적으로 시체가 탈출하여 떠오르는 것을 막을 만큼 퇴적물이 많았어야(무거워야)만 한다.

그러나 오늘날의 상황에서 악어를 뒤덮는데 필요한 퇴적물은 어디에서 올 수 있을까? 20cm 이상의 퇴적물이 신속하게 쌓이는 경우는 매우 드물고, 범위도 제한적이다. 심지어 실험에서 보여줬던 것같이, 그 깊이도 사체의 탈출을 막을 만큼 충분하지 못했다. 어린 악어보다 훨씬 큰 성체 악어를 파묻기 위해서는, (또는 거대한 공룡을 파묻기 위해서는) 훨씬 많은 퇴적물이 필요할 것이다.

.매장하지 않은 (3)의 사체에 대한 시간에 따른 변화. 사체는 팽창한 후에 떠올랐는데, 움직이지 않는 물에서는 파묻혀지지 않았고, 수중에서 분해되었다. (Reprinted from J. Palaeography, Palaeoclimatology, Palaeoecology 412 (2014) p. 115 with permission from Elsevier.carcasses)


연구자들은 퇴적물에 빠르게 파묻힐 수 있는 대안들을 제시하고 있었다. 그들은 시체가 통나무에 붙어있을 수도 있었으며(!), 또는 마른 땅에서 팽창됐다가 후에 어떻게든 물속에 빠졌을 수도 있었으며, 꽤 추운 곳이나 깊은 물에서 팽창이 감소됐을 수도 있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지역에서 청소생물의 분해 과정이 차단되었을 지는 분명하지 않다). 어떤 경우이든 실험은 산소가 부족한 환경과 청소동물로부터 보호된 환경일지라도, 파묻히지 않은 물고기 사체는 1주일 이내에 상당히 분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6] 그러한 대안들은 막대한 량의 악어 화석들과 남부아프리카 (약 50만 평방킬로미터 넓이의) 카루 분지(Karoo Basin)에 있는 화석들과 같은, 전 세계적으로 발견되는 막대한 량의 생물 화석들을 설명하지 못한다.

전 세계적으로 퇴적물의 움직임을 모니터링한 지 70년이 지난 오늘날, 과학자들은 전 지구적으로 분포하는 수많은 생물 화석들의 화석화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량의 퇴적물이 필요하다는 것을 오랫동안 인식해 왔다. 퇴적물은 전 세계의 강, 호수, 강어귀, 석호, 해양 환경에서 퇴적되고 있다. 또한 퇴적물의 퇴적은 폭풍들과 드문 격변적 사건 동안에도 발생한다. 그러나 그러한 환경에서의 퇴적물도 대륙 넓이의 거대한 넓이로 수많은 동식물들을 파묻기에는 불충분해 보인다.

그러나 충분한 퇴적물을 제공할 수 있었던 대격변적 사건이 있었다. ”물이 땅에 더욱 넘치매 천하의 높은 산이 다 잠겼더니”(창세기 7:19). 창세기에 기록된 것과 같은 홍수는 초기에 지형을 침식하여, 엄청난 양의 퇴적물을 만들었을 것이고, 지구상 대부분의 곳에 수백 미터 두께의 막대한 퇴적물을 퇴적시켰을 것이다. 그리고 엄청난 수의 생물들을 빠르게 파묻어버렸을 것이다. 모두는 아닐지라도, 막대한 수의 생물들에게 매몰은 빠르게 일어났고, 완벽하게 퇴적물로 뒤덮였을 것이며, 그러한 상황은 연구자들에 의해서 확인된 것과 같은, 관절들이 연결된 채로 발견되는 화석들을 만들었을 것이다. 따라서 관절이 분리된 일부 화석들도 있지만, 관절들이 연결되어 있는 생물 화석들이 매우 풍부할 것이 예측될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이 우리가 발견하고 있는 것이다.


추가적 고려사항

퇴적물의 종류와 환경에 따라, 빠르게 파묻힌 동물의 화석 잔해는 자주 분해되지 않은 원래 생체물질을 보존하고 있을 것이 예상된다. (느리고 점진적인 과정으로 묻혔다면 예상될 수 없는). 예를 들어 연부조직(피부, 근육, 깃털, 머리카락 등)의 인상(impressions)과 같은 것이다. 그것 또한 우리가 발견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전 지구적 홍수는 수천 년 전에 일어났기 때문에, 최근 화석화되지 않은 연부조직의 발견들은 이해될 수 있는 것이다. 진화론적 시간 틀로 6천5백만 년 전에 멸종됐다고 추정되고 있는 공룡 화석들을 포함하여, 일부 수억 수천만 년 전의 화석에서 혈액세포, 헤모글로빈, 단백질과 같은 것들이 아직도 남아있음이 계속해서 발견되고 있는 것이다.

발견된 이 모든 것들을 종합해보면, 화석 기록은 성경 창세기에 기록된 전 지구적 홍수에 기인한 것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는 것이다.



Related Articles
Whale explodes fossil theory
Fast fossils

80 whales buried mysteriously in Chilean desert
Dead whales: telling tales?
Thundering burial


Further Reading
Fossils Questions and Answers
Fossil folly


References and notes
1.Syme, C.E. and Salisbury, S.W., Patterns of aquatic decay and disarticulation in juvenile Indo-Pacific crocodiles (Crocodylus porosus), and implications for the taphonomic interpretation of fossil crocodyliform materialPalaeogeography, Palaeoclimatology, Palaeoecology 412:108–123, 2014.
2.Syme and Salisbury, ref. 1, p 120.
3.Syme and Salisbury, ref. 1, p 116.
4.Syme and Salisbury, ref. 1, p 119.
5.Syme and Salisbury, ref. 1, p 121.
6.Garner, P., Green river blues; creation.com/green-river-blues, especially ref. 8.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ation.com/dead-crocodiles-downunder

출처 - Creation 39(3):14–15—July 2017.

미디어위원회
2018-10-16

화석 생물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나타난다. 

(Fossils Show Up Earlier than Evolutionists Thought)

David F. Coppedge


     진화론적 고생물학에서 자주 듣는 말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earlier than thought)'이라는 말이다. 여기에 두 사례가 있다.

 

더 일찍 출현한 사족보행 공룡


남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공룡은 사족보행이 어떻게 시작됐는지에 관한 이론을 뒤엎어버리고 있었다.(Nature. 2018. 9. 27). 한 이론이 번복됐다는 것은 틀렸다는 것이다. 이 증거로 인해 보행이 어떻게 진화했는지에 대한 진화론적 아이디어는 변경해야만 하게 되었다.

연구자들은 남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공룡의 화석을 발견했다. 이 발견은 이 그룹의 동물에서 사족보행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에 대한 그들의 이해가 변경되어야함을 보여준다...

그러한 거대한 공룡의 발견은 ”남아프리카의 공룡에 대해 잘 모르고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한 진화고생물학자는 말한다.

그러나 그 발견은 더욱 중요하다. 왜냐하면, 사족보행이 이 계통의 공룡에서 생각했던 것보다, 적어도 1천만 년 더 일찍 출현했고, 다시 사라진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사족보행이 한 번 진화했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다. 네 다리로 걷는 것은 한 번 성공한 후에, 그 계통에 남아있었던 것으로 말이다.” 초니에르(Choiniere)는 말했다.

 

 

 

 

 

 

 

.사족보행 용각류(sauropod) 공룡의 기원은 더 초기로 내려갔다. (Credit: Viktor Radermacher/Instagram Viktorsaurus91/University of the Witwatersrand)


사족보행이 가능하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유익한 돌연변이들이 일어나야 할까? 근육, 신경, 힘줄, 인대, 혈관, 뼈, 골반 등 많은 신체 장기들이(그것들을 지시하는 유전정보와 함께) 변경되어야만 한다. 그래서 5톤의 공룡이 사족보행을 하기 위해서는 이 모든 것들이 완벽하게 들어맞아야 할 것이다. 만약 힘줄 하나가 더 길거나, 근육이 거기에 부착되지 않았다면, 공룡은 절뚝거릴 것이다. 또한 심장이 더 많아진 혈관들에 혈액을 공급하도록 충분히 강력해지지 않았다면, 그 공룡은 죽을 것이다. 조금만 생각해보라. 이 모든 것들이 모두 함께 일어났어야만 한다. 그리고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그러한 것들이 모두 생겨났다고 믿는 것은, 여러 번의 기적을 믿는 것과 같은 것이다. 그리고 이제 진화론자들은 이러한 기적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일찍 일어났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들의 믿음 체계에서, 그것은 출현했다가, 다시 사라졌다가, 다시 출현했다고 믿어야하게 되었다. 또한 사족보행을 가능하게 했던 이 모든 기적들이 다른 그룹의 동물들에서도 다시 반복되어야 한다!

그것을 어떻게 믿을 수 있을까? 유일한 방법은 진화를 실험실에서 실험해보는 것이다. 그들의 기사 제목을 보라. ”12톤 공룡의 화석들은 사족보행이 이 계통에서 하나의 진화적 '실험'이었음을 가리키고 있다.” 그 기사는 뒷부분에서 (진화가 마치 사람처럼 지시를 내리고 목표를 향해 나가도록 조절하는 것처럼) 의인화의 오류를 반복하고 있었다. 그러나 다른 진화론자들은 그러한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하고 있었다.

그 주장은 '논란' 중이라고, 영국 브리스톨 대학의 고생물학자인 마이클 벤튼(Michael Benton)은 말했다. 이후의 용각류와는 다르게, L. mafube의 다리는 측면으로 구부러졌다. 이러한 자세는 무거운 몸체를 지지하는 기둥형 다리(columnar limbs)보다, 적은 몸무게를 지탱하는 전형적인 자세이다. ”다음에 필요했던 것은 동물이 기둥형 다리 없이 최대 12톤 크기에 도달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진정한 생체 역학적 실험이었다”고 그는 말했다.


생각보다 일찍 출현한 속씨식물 나무


연구자들은 화석기록에서 놀라운 발견을 추가하고 있었다.(Phys.org. 2018. 9. 26) ”새로 발견된 화석은 꽃을 피우는 커다란 속씨식물(angiosperm, 피자식물 또는 현화식물) 나무가 백악기 튜로니안(Turonian, 백악기 말) 시기에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자라고 있었음을 제시하고 있었다. 이것은 이 커다란 나무들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1천5백만 년 더 일찍 숲의 구성원이 되고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아델피 대학(Adelphi University)의 연구자들은 말했다. 예상했던 것처럼 속씨식물에 관한 진화 이야기는 어김없이 DAM(Darwin’s Abominable Mystery, 다윈의 지독한 미스터리) 법칙을 따르고 있었다 :

”다윈 이후로, 현화식물의 진화는 그들의 수수께끼 같은 화석기록 때문에 고생물학자들 사이에서 논란되던 이슈였다. 우리의 논문은 단 하나의 화석 표본이 그 그룹의 초기 진화에 대해 알고 있던 많은 것들을 변경시킬 수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진화론자들은 기후 변화를 토론에 끌어들이고 있었다.

Science Advances(2018. 9. 26) 지의 논문은 그 발견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추가하고 있었다. ”새로운 화석 조각들은 커다란 속씨식물 나무(angiosperm trees)가 튜로니안(Turonian, 백악기 말) 시기에 북미대륙에서 자랐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저드(Jud) 등은 말했다 : ”이 발견은 직경 2m에 달하는 속씨식물 나무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거의 1천5백만 년 더 일찍 튜로니안(~ 9천2백만 년 전) 시기에, 북미대륙을 가로질러 숲의 한 부분이 되고 있었음을 입증해주었다.” 이것은 하찮은 속씨식물이 아니었다 : 

이 발견은 직경 2m에 이르는 속씨식물 나무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1천5백만 년 더 초기인 튜로니안 기에 숲 캐노피의 일부였음을 입증해주었다.

우리는 북미대륙의 육상 지질학적 기록에서 심각하게 적은 표본만 있던 시기에, 새롭고 예상치 못했던 식물상과 동물상의 발견을 보고한다. 이 새로 보고된 화석들 중에, 연골어류(chondrichthyan), 거북(testudine), 악어류(crocodyliform), 조각류(ornithopod) 뼈들, 양치류(fern), 침엽수(conifer), 거대 속씨식물 화석들이 발견됐다. 이 Paraphyllanthoxylon는 직경 1미터 이상의 보존된 속씨식물 나무들 중에서 가장 초기에 발생한 것이다. 이 발견은 속씨식물이 튜로니안 기에 커다란 높이로 효과적으로 다양해져서 광범위한 지역을 채우고 있었음을 보여준다.

그 속씨식물 나무는 어떻게 생겨났는가? 우연히 어쩌다가? 현화식물은 다양화되어 여러 높이에서 살고 있었다고? 진화론자들은 말한다. ”맹목적이고 무작위적인 과정에 의해서 현화식물과 나무들이 출현하고, 새로운 종류의 식물들이 진화되면서, 땅은 채워져 나갔다.” 무작위적인 과정이 모든 것들을 만들어내는 다윈의 이론에서, 만물 우연발생 법칙은 생각했던 것보다 일찍 작동되고 있었다.



이전에 누가 그렇게 생각했었다는 것인가? 진화론자들 아닌가? 창조론자들은 속씨식물은 수억 년 전이 아니라, 창조주간 제 3일에 창조되었다고 믿고 있다. 그리고 공룡들은 제 5일에 창조되었기 때문에, 그들은 커다란 나무 옆으로 네 발로 걸어와 속씨식물을 먹었을 것이다. 창조론자들은 그들의 시간 틀을 수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 왜냐하면, 공룡과 속씨식물을 창조하셨던 분께서 성경의 기록으로 그것을 우리에게 알려주셨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부정하는 유물론자들은 그들의 시간 틀을 계속해서 수정하고, 재수정하고, 재재수정하고... 있는 것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기적을 믿고 있음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하나님의 창조라는 기적을 믿던지, 우연이라는 기적을 믿던지, 둘 중에 하나인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10/fossil-trees-show-earlier-evolutionists-expected/

출처 - CEH, 2018. 10. 2.

미디어위원회
2018-08-20

진화론자들은 새로운 발견으로 당황하고 있었다. 

: 작게 진화한 포유류, 내륙에서 적조 화석, 원숭이의 석기시대?

(Upsets Surprise Evolutionists)

David F. Coppedge 


  계속되는 화석 발견들은 진화론의 예측과 모순되고 있었다.


작은 몸체 크기로 진화?

5천6백만 년 된 한 화석은 포유동물의 몸체 크기에 대한 진화론적 개념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었다.(Phys.org, 2018. 7. 6). 진화론에 의하면 생물들은 작은 크기로 시작하여,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큰 동물로 진화했다. 그러나 앨버타에서 발견된 한 화석 포유류는 예상과 달랐다.

앨버타에서 발견된 새로운 종의 포유류 화석은 그 계통의 종에 대해 갖고 있던 오래된 믿음을 뒤집었다.

고대 (5천6백만 년 전의) 카톱살리스 칵와(Catopsalis kakwa, C. kakwa)는 무게 400~600g 정도로 다람쥐 크기에 불과했다. 왜 이것은 이렇게 작은가? 다구치목(multituberculates)은 더 큰 크기로 진화해갔다는 이전의 연구와 그 화석은 상반되는 것이었다. (다구치목은 뾰족한 끝 또는 정렬된 결절들이 있는 치아로 인해 그러한 이름 붙여진 설치류 같은 포유류이다.) 

진화론자들에 의하면, 이 포유동물들은 화석 기록에서 장구한 기간 동안 등장한다. 이 화석은 진화론적 시간 틀에서 늦게 나타났기 때문에, 더 커다란 크기로 나타나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오히려 더 작은 크기였다. 그것은 이제까지 발견된 것 중 가장 작은 것 중 하나였다. 그 뿐만 아니라, 유령 같이 불쑥 등장한 이 화석은 진화 이야기를 이상하게 만들어버리고 있었다 :

”이들 다구치목은 점점 더 커지는 경향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에, 진화의 꽤 늦은 시기에 이렇게 작은 개체의 발견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다”. 스콧은 말했다.

카톱살리스 칵와의 작은 크기와 그것이 늦은 초기 팔레오세에 살았었다는 사실은 Taeniolabidoidea의 진화 역사를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 그래서 그것은 유령 계통(ghost lineage)을 갖고 있거나, 진화론적 특성과는 반대로 큰 몸체 크기에서 작은 몸체 크기로 진화했음을 의미한다. 유령 계통은 현재 화석 기록에서 진화 기록이 확인되지 않은 동물들에 대해 말해지는 것이다.  이 생물의 화석 역사에서, 작은 몸체 크기의 미스터리한 카톱살리스 화석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었다.


잘못된 시대와 잘못된 위치에서 발견된 초기 새?

조류의 계통나무는 깃털 화석의 발견으로 흔들리고 있었다.(BBC News, 2018. 6. 25). 진화론적 연대로 5천2백만 년 전의 부채머리새(turaco) 화석이 아메리카 대륙에서 발견되었다. 그것은 놀라운 일이었다. 왜냐하면, 밝고 화려한 깃털, 머리 볏, 과일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진, 현대의 부채머리새는 오직 아프리카의 사바나 숲에서만 발견되고 있기 때문이다.

5200만 년 전에 아름답게 보존된 화석 조류는 이국적 새들의 가계도를 뒤흔들고 있었다.

그 화석의 기묘한 모습은 그것이 부채머리새만이 아닌, 뻐꾸기(cuckoos)와 느시(bustards, 크고 긴 다리의 조류)의 가장 초기의 살아있는 친척임을 가리키고 있다. 

그리고 그 화석이 북아메리카에서 발굴되었다는 사실은, 지구상의 여러 새들의 분포가 과거에는 매우 달랐다는 것을 보여준다.


내륙 깊숙한 사막에서 적조 화석의 발견

적조(red tide) 화석은 쥐라기의 바닷물에 의한 홍수를 가리킨다.(Science Daily, 2018. 6. 5).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과 내륙 깊은 곳에서, 조개와 같은 해양생물이 발견될 때, 진화론자들은 대륙이 융기되거나 침강되면서, 대륙 위로 바다가 전진 및 후퇴했기 때문이라는 오래된 이야기에 호소하고 있다. 최근 호주에서 발견된 적조 화석은 꽤 기괴하다. 진화론자들은 호주 퀸즐랜드의 해안에서 250마일 떨어진 로마(Roma) 마을 근처에서, 적조를 유발하는 작은 생물인 와편모충류(dinoflagellates) 화석을 발견했다. 그들은 그 화석을 쥐라기의 것으로 평가했다. 진화론자들은 그 지역이 4천만 년 후인 백악기까지 바다로 침범되지 않았다고 생각해왔다. 이제 이 발견은 진화 속도를 조정하여, 그들의 그랬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수정해야만 함을 의미한다.

”그러나 같은 지역에서 나온 이 새로운 화석 증거는 4천만 년 더 이전에 이곳 바다에 짧은 수명의 미세 생물들이 살았음을 가리킨다.”

와인만(Wainman) 박사는 이러한 미화석(microfossils)들은 해수의 침입으로 인해서 내륙으로 옮겨졌으며, 담수 또는 바닷물이 천천히 물러감에 따라서 소금기 환경에 적응하도록 빠르게 진화했음에 틀림없다고 믿고 있었다.

”와편모충류가 해안으로부터 수천 킬로미터 떨어져있는 호주 대륙의 내부에 어떻게 도달했는지에 대한 다른 가능해 보이는 설명은 없다” 와인만 박사는 말했다.

물론 다른 가능해 보이는 설명이 있다. 그것은 창조 지질학자들과 창조 고생물학자들이 주장해왔던 것과 같은, 전 지구적 홍수(a global flood)이다. 이러한 개념은 현재 과학계의 지배 세력인 찰스 왕조(찰스 다윈과 찰스 라이엘)에서는 완전히 배제된, 용납될 수 없는 개념이다.


석기시대에 진입한 원숭이?

파나마의 일부 원숭이들은 석기시대로 진입하고 있을 수도 있다.(New Scientist, 2018. 7. 4). 콜린 바라스(Colin Barras)는 특정 원숭이가 돌을 사용하여 견과류를 깨뜨리는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서 우연이라는 요술지팡이를 휘두르고 있었다.

또 다른 비인간 영장류가 석기시대에 진입했다.(석기시대에 들어선 4번째 타입). 파나마 섬에 사는 흰머리카푸친 원숭이(white-faced capuchins, 꼬리감기원숭이) 개체군은 견과류와 조개류를 열기 위해 돌을 사용하고 있었다. 근처의 다른 개체군들은 돌을 사용하지 않는다. 이것은 우리 조상을 포함해서 아마도 영장류가 우연히 석기시대에 진입했을 수 있음을 제시한다.

이 우스꽝스러운 설명은 우리의 조상들이 (석기시대 이전) 수백만 년 동안, 견과류를 깨기 위해 돌을 사용하지 못할 정도로 멍청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모이보이 진화론자들에 의해서 수백만 년이라는 가정은 흰머리카푸친 원숭이에게도 적용되고 있었다. 그런데 왜 지금에서야 석기시대에 진입했는가? 원숭이가 사람보다 더 오래 전부터 있었다면, 왜 이러한 단순한 행동을 알아낸 원숭이들이 일부에 불과한 것인가? 바라스는 그 섬에는 포식자가 없어서, 원숭이들이 그러한 행동을 실험해 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아니, 그 아이디어는 바로 막스 플랑크 연구소(Max Planck Institute)의 브렌든 배럿(Brendan Barrett)에 의해서 즉각적으로 또 다른 추측 이야기로 가공되고 있었다 :

그러나 그것은 지카론(JicaroÓn) 섬의 다른 곳에 있는 흰머리카푸친 원숭이들이, 같은 조건에 놓여있으면서도 돌을 사용하지 못하는 것을 설명하지 못한다. 아마도 그러한 행동은 매우 뛰어난 지능을 가졌던 한 원숭이가 도약을 하여 석기를 사용하기 시작했고, 다른 원숭이들은 그것을 따라했을 것이다. ”좋은 혁신은 매우 드물지만, 적응력이 있다면, 그것은 이륙할 수 있다”고 배럿은 말했다.

신다윈주의 이론에 따르면, 고도의 지능을 갖는 운 좋은 개체는 유전자 수준에서 돌연변이가 일어나야 한다. 어느 날, 한 똑똑한 흰머리카푸친 원숭이가 돌로 견과류를 내려치면 먹기가 쉬워진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런데 우둔한 원숭이 동료들이 그 행동을 모방했고 그 이후로 개체군은 돌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설명은 라마르크설(Lamarckian, 용불용설)인 것이다. 왜냐하면 우둔한 원숭이는 그 행동을 후대로 전달할 수 있는 고도 지능의 유전자가 없기 때문이다.

또한 이 이야기는 설득력이 없다. 왜냐하면 원숭이들은 주변으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흰머리카푸친 원숭이가 지카론 섬에 수백만 년 동안 살았다면, 왜 섬에 사는 다른 원숭이들은 왜 이 기간 동안 그러한 행동을 보고 배우지 못했는가? 장구한 연대는 이 이야기와 모순된다. 왜냐하면 수백만 년의 시간이 흘렀다면, 이 섬에 사는 모든 원숭이들이 돌로 열매를 깨는 방법을 배웠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백만 년이라는 시간이 존재하지 않았다면, 그러한 수수께끼는 사라진다.

*관련기사 : 파나마 원숭이도 석기시대 진입…獨연구팀, 영상 공개 (2018. 7. 4.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704601016





창조론자들은 동물들이 학습에 필요한 지능, 새로운 서식지를 탐사할 수 있는 이동 능력, 또한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기위한 후성 유전학적 프로그래밍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믿는 데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 창조론자들은 하나님께서 처음부터 그러한 능력을 동물들에게 부여하셨다고 믿고 있다. 진화론자들은 계속해서 혼란에 빠져들고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모든 것이 무작위적인 과정으로 우연히 생겨났으며, 원인으로서 지성을 부인하고, 수억 수천만 년의 장구한 연대를 유지해야하기 때문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07/upsets-surprise-evolutionists/

출처 - CEH, 2018. 7. 7.

Frank Sherwin
2018-07-09

이빨을 가진 고래가 수염고래의 조상?

(New Whale Fossil Harpoons Evolution)


      진화론에 의하면, 고래(whale)는 개와 유사한 육상생물(dog-like land creature)에서 진화했다는 것이다.[1] 육상생물이 다시 바다로 돌아가 오랜 기간에 걸쳐서 몸체 구조들을 바꾸고, 그 크기를 계속 성장시켜서, 마침내 지구상에서 가장 큰 동물인 고래로 진화했다는 것이다. 그 신화는 최근 이빨을 가진(비여과 섭식을 하는) 고래 화석의 발견으로 꼬이게 되었다. 그 생물의 거대한 크기와 주장됐던 초기 고래의 진화적 외관은 전체 이야기를 당황스럽게 만들고 있었다.

두 명의 진화론자는 최근에 발견된 화석인 라노세투스 덴티크레나투스(Llanocetus denticrenatus)를 3천4백만 년 전에 살았던 두 번째로 가장 오래된 수염고래라고 말하고 있었다.[2] Fordyce and Marx는 말했다 :

수염고래(Mysticetes, baleen whale, 크릴새우나 작은 플랑크톤을 수염으로 걸러서 여과섭식을 함)는 에오세 말에 등장하지만, 그들의 초기 진화에 대한 증거는 빈약하고, 수염고래의 여과섭식(filter feeding)에 대한 기원을 설명하고 있는 여러 경쟁하는 모델들로 인해 많은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4]

발견된 라노세투스는 거대한 고래로, 수염은 없고, 현저히 마모된 이빨들을 갖고 있었다. 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결론짓고 있었다. ”우리는 라노세투스를 육식 또는 흡입 섭식을 했던 것으로 해석한다. 이것은 고래의 거대한 몸체 크기가 여과섭식이 출현하기 이전에 이미 진화되었음을 나타낸다.” 이제 고래의 진화 이야기는 이 증거에 맞도록 다시 변경되어야만 하게 되었다.

진화론을 전제로 하고 있는 저자들은 라노세투스가 잘 발달된 잇몸(gums)을 갖고 있었다고 해석하도록 강요당하고 있었다. 그러나 수염은 없었다. 수염이 없는데, 그들은 왜 그것을 최초의 수염고래라고 부르고 있는 것일까?

수염(baleen)은 일부 고래의 위턱에 부착되어있는 각질 구조로서, 먹이를 먹기 위해 물을 여과하는데 사용된다. 진화론자들은 이 독특한 정렬을 '고도로 유도된(highly derived)' 또는 ‘파생된(apomorphic)’ 구조로 보고 있다. 그 의미는 진화적으로 고도로 발달된 구조라는 것이다. 수염은 확실히 발달된 구조이다. 수염은 매우 복잡한 구조이지만, 언제나 수염이었다. 그것이 다른 어떤 것으로부터 진화했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진화론자들은 아에티오케투스(Aetiocetus)라 불리는 한 멸종된 수염고래 화석을 발견했었다. 이 고래는 수염과 이빨을 둘 다 갖고 있었다. 아에티오케투스 화석에서 수염의 존재는 그들의 주장에 대한 화석 증거가 없음을 추론하게 해주는 것이었다. 마이클 벤튼(Michael Benton)의 척추고생물학(Vertebrate Paleontology) 2015년 판에는 이것을 중요한 전이형태로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었다. 

 

창조론자들은 하나님께서 수천 년 전에 고래를 창조하셨다고 생각하고 있다.[3] 이 화석에 대한 가장 좋은 해석은, 이 이빨을 가진 고래는 전 지구적 홍수 말의 퇴적층에 격변적으로 파묻혔다는 것이다. ICR의 지질학자인 팀 클로리(Tim Clarey) 박사는 이 고래가 묻혀있는 지층은 테자스 거대층연속체(Tejas megasequence)에 해당함을 보여주었다.[5] 진화론이 예측하는 순서와 다르게, 고래 화석이 갑자기 나타나는 이유는, 각 고래 종류는 독특하게 창조되었고, 진화론자들의 상상처럼 어떤 진화적 과정을 거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수염고래는 언제나 수염을 갖고 있었고, 이빨 가진 고래는 언제나 이빨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References

1. Bryner, J. 2009. Ancient Whales Gave Birth on Land. LiveScience. Posted on livescience.com February 3, 2009, accessed May 18, 2018.
2. Fordyce, R. E. and F. Marx. 2018. Gigantism Precedes Filter Feeding in Baleen Whale Evolution. Current Biology. 28 (10): 1670-1676.
3. Thomas, B. Organ Discovery Shows Why Whales Didn't Evolve.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June 22, 2012, accessed May 30, 2018.
4. Fordyce and Marx, 1.
5. Clarey, T. 2017. Local Catastrophes or Receding Floodwater? Global Geologic Data that Refute a K-Pg (K-T) Flood/post-Flood Boundary. Creation Science Research
6. Quarterly. 54: 100-120.

*Mr. Frank Sherwin is Research Associate, Senior Lecturer, and Science Writer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M.A. in zoology from the University of Northern Colorado. Dr. Jeffrey Tomkins is Director of Life Sciences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genetics from Clemson University.


*관련기사 : 수염고래 조상, 수염 대신 이빨 있었다?! (2018. 5. 18. 데일리서울)
http://www.dailyseoul.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1265

‘이빨’을 지닌 수염고래의 조상 발견 (2018. 5. 14.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514601003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new-whale-fossil-harpoons-evolution/

출처 - ICR News, 2018. 5.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64

참고 : 6647|6090|3307|2583|4130|1811|4680|4538|5408|6013|5293|5182|1444|2375|5866|5314|5308|1810|4837|5743|4917|6234|6160|6159|5902|5876|5174|4764|3969|2952|6693

미디어위원회
2018-05-07

이들 화석은 진화를 보여주고 있는가? 

: 공룡 멸종, 나비, 바다거북, 호박 속 곤충의 분해에 관한 새로운 발견

(Do These Fossils Show Evolution?)

David F. Coppedge 


      화석 생물이 진화했다는 진화론자들의 이야기를 듣기 전에, 우리는 그 증거들을 조사해야만 한다.

진화론자들에게 진화론은 확실한 것이며, 확증된 사실이다. 그들은 진화론에 대해 조금도 의심하지 않는다. 이것은 증거들에 대한 비판적 사고를 하는 능력을 상실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진화론을 거부하는 사람들은 화석들에 대한 경험적 증거와, 그것들에 대한 준종교적 진화 이야기를 분리시키는 능력을 갖고 있다.


수십 년 동안 수집됐던 화석들은 공룡의 출현 시기인 트라이아스기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Phys.org, 2018. 3. 28). 이 기사는 관측되지 않은 과거에 관한, 두 편의 진화론 글로 시작한다. 지각 있는 독자들은 진화론적 설명을 뛰어 넘어, 실제 화석이 무엇을 가리키고 있는지를 알 수 있을 것이다.

여러 나라의 과학자들과 연구소들이 참여한 수년에 걸친 한 프로젝트는, 트라이아스기 (Triassic period, 2억5200만~1억9900만 년 전)로 알려진 기간 동안에, 이 세계의 남쪽 끝이 어떻게 생겼는지를 재구성하려고 시도했다. 워싱턴 대학의 고생물학자들과 지질학자들은 트라이아스기에 서로 다른 지리적 영역에서 살았던 생명체들을 이해하기 위해서, 잠비아와 탄자니아의 새로운 화석들을 발굴하고, 전 세계의 박물관에 있는 표본들을 조사하며, 이전에 수집했던 화석들을 분석했다.  

화석을 수집하고 분류하는 것은 건전한 과학적 행위이지만, 남부 아프리카에서 발굴한 화석들로부터 전 지구적 진화 이야기를 지어내는 것은 매우 커다란 비약이다. 고르고놉시안(gorgonopsian, ”먼 포유동물 친척”), 프로콜로포니드(procolophonid, ”도마뱀 같은 파충류”), 텔레오크레이터(teleocrater, ”악어 같은 네 다리의 초기 공룡 조상”) 등과 같은, 멸종 동물들이 과거에 실제로 존재했었다는 사실은 아무도 의심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 이름과 설명은 사람에 의해서 붙여진 것이다. 특히 어떤 특정한 세계관으로 치우쳐져 있는 사람들에 의해서 붙여진 것이다. 고생물학자들은 그들이 발굴한 화석들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하고 있다. 그러나 화석 생물들이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이라는 맹목적이고 무작위적인 과정에 의해서 생겨났다는 그 어떠한 증거도 제공하지 않는다. 화석기록에서 생물들은 완전한 형태를 갖은 채로, 그리고 고도로 복잡한 상태로 나타난다. 그런 다음 그들은 사라졌다. 그것은 진화가 아니라, 멸종이다.

.Photo by David Coppedge.


화석 연구는 고대 나비의 날개 색의 진화에 빛을 비춰주고 있다? (Science Daily, 2018. 4. 11). 이 기사에서 한 진화 연구자는 다윈의 이론을 숭배하며 말하고 있었다 : ”곤충은 놀라운 종류의 광자구조(photonic structures)들을 진화시켰다. 이 광자구조는 무지개 빛, 금속성 색채, 및 행동과 생태계에 중요한 다른 번쩍이는 효과를 낼 수 있다.” 그들의 말을 무시하고, 증거들을 살펴보라. 나비와 나방의 가장 오래된 '조상'으로 추정되는 새롭게 발견된 생물은, 오늘날 주변에 날아다니는 아름답게 디자인된 곤충이 갖고 있는 복잡한 구조색을 이미 갖고 있었다. 더구나, 1억8천만 년 전으로 주장되는 원래의 유기물질이 여전히 손상되지 않고 남아있었다! 이것은 그들의 예상과 완전히 반대되는 것이었다 :

”그러나 이 연구에서 곤충들의 구조 색의 진화가 언제 어떻게 발생했는지를 이해하기 위해서, 1억8천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 자연에 이미 존재하고 있던 구조 색의 초기 기원을 살펴보았다.”

이 연구의 공동 저자인 UCC의 고생물학자 마리아 맥나마라(Maria McNamara)와 루크 맥도날드(Luke McDonald)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 ”이들 화석은 나비와 나방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알려진 것이다.”

”우리는 색깔을 만들어내는 미세한 현미경 구조와, 날개 비늘(wing scales)이 보존되어 있을 것으로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이것은 나비와 나방의 가장 초기의 조상에서도, 색깔이 날개의 진화를 가져온 중요한 원동력이었음을 우리에게 말해준다.”

만약 화려한 색깔이 진화의 원동력이라면, 진화의 원동력이 없었을 검은 색의 까마귀나 흑곰은 어떻게 진화했던 것일까? 살아있는 생물들은 화려한 무지개 색깔뿐만 아니라, 검은색, 회색 등의 다양한 색깔을 갖고 있다. 화려한 색깔도 진화한 것이고, 검은 색깔도 진화한 것이라면, 진화는 사실 아무 것도 설명하지 못하는 것이다. Sciences Advances(2018. 4. 11) 지의 한 논문은, 그 화석에서 ”인편(scale)의 배열과 인편 표면에 보존된 헤링본 장식(herringbone ornamentation)은 현존하는 잔날개나방과(Micropterigidae)의 장식과 사실상 완전히 동일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었다. 살아있는 이 나방의 무늬는 1억~2억이 지난 후에도 동일하다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진화는 어디에 있는가? 이 이야기에 대한 Phys.org(2018. 4. 11) 지의 기사도 인정하고 있었다 : ”나비목(lepidopterans)의 인편과 구조 색에 관한 진화적 역사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그렇다면 그것에 대한 이해는 언제나 가능할 것인가? 늘상의 경우처럼,  그것은 미래의 연구로 미뤄지고 있었다. '미래의 연구는 나비목의 구조 색의 진화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줄 것이다.”


거북의 등껍질은 현대의 화석 종들 사이의 복잡한 연결고리를 해석하는데 도움이 된다? (Science Daily, 2018. 3. 28). 이 기사는 화석의 진화론적 관계를 이해하는 것이 얼마나 복잡한 일인지를 설명하면서 시작하고 있었다 :

세퍼트와 치와와가 100만 년 전에 죽었고, 화석화 된 뼈만 남아 있다고 상상해보라. DNA의 도움이 없다면, 화석 연구자들은 화석 세퍼트, 화석 치와와, 그리고 현대의 불독이 모두 같은 개(dog)라는 것을 결정할 수 있을까? 오늘날 다양한 품종의 개들을 보면서, 과거 생물의 다양성에 대한 단서를 얻을 수 있을까?

본질적으로 변이(variation)와 진화를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플로리다 대학교의 나타샤 비텍(Natasha Vitek)은 화석을 해석하기 위해서, 다윈의 정신(spirit of Darwin)이라 불리는 예측 도구를 발명했다. 그녀는 그것을 '기하학적 형태측정학(geometric morphometrics)'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화석의 기하학적 부분의 측정만으로, 실제의 경험적 차이를 측정해낼 수 있을까?

”우리는 마법적으로 더 많은 화석들을 만들어낼 수는 없다'고 척추동물 고생물학 박사인 비텍은 말했다. '한 생물 종 내의 다양성을 발견하기 위해서, 우리가 가진 것을 가지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파악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녀는 ”종들 간의 미묘한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서”, 거북 화석에 대해 그녀의 예측 도구를 사용했다. 불행하게도, 거북은 쉽게 예측되지 않았다. 왜냐하면 살아있는 상자거북 속(box turtles)은 현란할 정도로 많은 변이(variation)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살아있는 거북(또는 가상의 화석 개)을 진화적 순서로 배열하고 있는 진화론의 이야기를 생각해 보라! 그것은 완전히 틀릴 수도 있다.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도 창조된 종류(kinds) 내에서 상당한 변화를 주장하고 있다. 따라서 비텍의 결론이 무엇이든 간에, 종 내에서의 변화는 다윈의 이론을 지지하지 않는다. 어딘가에는 다윈의 신호가 있어야한다고 그녀는 생각한다. 이것은 착시(pareidolia) 사례일 수 있을까? 그녀는 희망하고 있었다 : ”화석기록에서 얻어진 형태가 실제로 진화적 측면에서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더 잘 문서화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진화라는 측면에서 어떤 것이 의미가 있다면, 비진화적 측면에서 완전히 다른 어떤 것을 의미할 수도 있다. 한쪽 가능성만이 맞는 것일 수는 없다.


미국 앨라배마에서 발견된 현대 바다거북의 새로운 조상? (Phys.org, 2018. 4. 18). 미국 앨라배마에서 진화론적 시간 틀로 8천만~1억 년 전의 바다거북 화석이 발견되었다. 화가의 복원 그림은 어떻게 생겼을까? 오늘날의 바다거북과 구별할 수가 없다! 사람들이 그 그림을 본다면, 의심할 여지없이 오늘날의 바다거북이 수영을 하고 있는 것처럼 생각할 것이다. 과학자들은 일종의 진화론적 주장을 만들어내야만 했다. 그래서 그들은 말했다 : ”이 발견은 Peritresius clade에 대해 알려진 진화 역사를, 백악기 말의 두 해부학적으로 다른 종을 포함하도록 확장시키고 있으며, 또한 Peritresius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넓은 지역을 가로질러 분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바다거북은 수천 마일을 헤엄쳐 갈 수 있다. 왜 다른 생각은 하지 못하는 것일까?

새로운 화석 바다거북의 그림. (Credit: Drew Gentry)


실험적 분해를 통하여, 호박 화석의 곤충 보존에 대한 편견을 풀다? (PLoS One, 2018. 4. 5). 호박(amber, 굳어진 나무 수액) 속의 화석 생물은 환상적이다. 왜냐하면, 생물의 세부적 모습을 생생하게, 그리고 때때로 손상되지 않은 채로 원래의 물질을 보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새로운 논문은 고생물학자들에게 호박 화석의 ”보존에 관한 편견”을 경고하고 있었다. 즉, 과학자들이 발견했던 것은 진화보다는, 다른 기능적 요인을 발견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호박에 갇혀있는 화석들은 산림 생태계를 재건하고, 현대 생물 분류군의 관계를 해결해줄 수 있는 독특한 자원이다. 이러한 화석들은 완벽하고 생생한 모습으로 유명하다. 그러나 보존된 상태(질)은 여러 장소들에서 매우 다양한데, 어떤 것은 껍질만 보존되어 있거나, 화석이 없다. 이러한 다양한 상태에 관여하고 있는 화석화 과정은 대부분 알려져 있지 않다. 우리는 이 중요한 화석에 대한 잠재적 편견에 관해 거의 알지 못한다.

.새가 들어있는 호박.

이들 과학자들은 이전 과학자들이 일상적으로 수행했던 방식인, 시험할 수 있고, 반복할 수 있는 실제 실험실 실험을 수행했다. 그들은 나무 수지(resin)에 파리(flies)들이 갇히도록 했고, 수지의 유형, 미생물, 탈수 등의 효과가 벌레에 미친 영향을 측정하면서, 그 곤충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관찰했다. 그들은 갇힌 파리의 일부에서 매우 빠르게 분해가 일어난다는 것을 관측하곤 매우 놀랐다.

분해(decay)는 위상차 싱크로트론 단층촬영(phase contrast synchrotron tomography)을 사용하여 평가되었다. 분해 속도는 수지 형태(resin type)에 따라 매우 좌우됨이 입증되었다. 곤충의 소화관 미생물의 구성(composition of the gut microbiota)도 분해 속도에 영향을 주었다. 예상과는 반대로, 갇히기 전의 탈수(dehydration) 상태는 분해를 촉진시켰다. 우리의 분석에 의하면, 호박 화석에 대해서 잠재적인 상당한 편견이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특히 생태학적 완전성과 보존적 충실도가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여러 수지 형태들이 다른 장소들 사이에서 존재한다.

호박 화석은 진화론적으로 해석되고 있었다. ”이들 화석은 곤충의 진화적 역사를 밝히는데 매우 중요하다...”라고 그들은 말한다. 예를 들어, 호박 화석들은 백악기 중기의 두 주요한 진화적 곤충 동물상 사이의 변화와 같은, 대진화적 패턴에 대한 증거를 제공한다. 이것은 겉씨식물(gymnosperm)과 속씨식물(angiosperm)의 변화와도 부합한다. 마지막 절에서 연구팀은 조심스럽게 말하고 있었다 :

결론적으로, 호박 내에 보존된 곤충의 품질에는 놀라운 다양성이 존재한다. 이 화석 보물을 정확하게 해석하여 육상 생태계와 곤충의 진화를 조사하는 데에 있어서, 그 화석을 만드는데 작용했던 편견을 이해해야만 한다. 여기서 우리는 분해 실험이 호박 화석기록의 다른 측면들 사이의 편견을 조사할 수 있는 유용한 기틀을 제공함을 보여주었다.

호박 화석들에서 곤충은 수천만 년 동안 보존될 수 있었을까? 그들은 그것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았다. 분명히 그들은 수천만 년 동안 시험해볼 수 없다. 그러나 그들은 화석기록에서 호박의 대용품으로 사용했던 나무 수지가 파리의 급격한 분해를 일으켰다는 사실에 매우 놀라고 있었다. 이것은 호박 속 생물들이 수억 수천만 년 전의 것이라는 주장이 매우 의심스러움을 가리키는 것이다.


아직도 한 소행성이 공룡들을 멸종시켰다고 생각하는가? 새로운 이론은 다시 생각해보라고 제안한다. (Phys.org, 2018. 4. 4). 재미를 위해서 공룡 멸종에 대한 새로운 이론으로 마무리를 짓겠다. (화석기록에서 공룡들은 중요하다). Phys.org 지는 두 명의 심리학자들에 의한 기존의 틀과 다른 아이디어를 보도하고 있었다. 분명한 것은 화석 데이터는 스스로 말하고 있지 않음을 다시 한 번 보여준다. 화석들은 세계관이라는 필터(worldview filter)를 통해 해석되고 있는 것이다. 심리학 교수인 고든 갤럽(Gordon Gallup)과 그의 제자 마이클 프레드릭(Michael Frederick)은, 진화론적 연대로 모든 공룡들과 해양 파충류(바다뱀, 바다거북, 악어를 제외하고)들을 소멸시킨 소행성 충돌이 있기 오래 전부터, 공룡들은 죽어가고 있던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그들의 새로운 이론은 다음과 같다 :

화석기록에서 피자식물(angiosperms)이라 불리는, 최초의 현화식물(flowering plants)들은 소행성 충돌 이전에, 그리고 공룡들이 점차적으로 사라지기 전부터 나타났다. 갤럽과 프레드릭은 식물들이 독성 방어선을 진화시키고 발달시킴에 따라, 공룡들은 위장 장애에도 불구하고 그것들을 계속 먹었다. 현화식물들이 독성을 발달시키고, 정확히 얼마나 오래 번식했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현화식물의 출현은 공룡의 점진적인 사라짐과 일치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공룡들은 위장 장애로 죽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상한 점은 그 식물들을 먹고 살았던 섬세한 애벌레나 포유류를 포함하여 다른 동물들은 어떻게 살아남았는가? 그들도 위장 장애로 멸종해야하는 것이 아닌가? 그리고 바다에 살았던 바다 공룡들은 왜 멸종했는가? 그들은 현화식물이 아니라, 물고기를 먹지 않았는가? 대중들은 왜 이러한 공상적 이야기를 일방적으로 들어야만 하는가? 우리는 심리학자들에게 과학적 해석의 규칙에 대해 상기시켜줄 필요가 있다. 상관관계는 인과관계가 아니다.

독성 식물이 입에 있는 채로 화석화 된 티라노사우루스(Tyrannosaur). (Photo by David Coppedge at the Wyoming Dinosaur Center).


공룡은 갑자기 펑하고 시작했다가, 펑하고 끝났다. (Science Daily, 2018. 4. 16). 심리학자들과는 달리, 이 기사는 공룡들이 갑자기 펑하고 끝났다고 가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 기사에 실린 이탈리아 과학자들은 공룡들은 또한 갑자기 펑하고 나타났다고 말한다. 그들은 이탈리아의 유명한 돌로마이티(Dolomites) 산맥에서 공룡 발자국들이 없는 지층을 발견했다. 그리고 그 위의 층에서 다시 갑자기 공룡 발자국들이 생겨나 있었다! 다윈의 느리고 점진적인 이론에 무슨 일이 일어났던 것일까? 이탈리아 사람들은 공룡 발자국들과 신화적인 지구 온난화(global warming)를 연관시키고 있었다. 그들은 충격적이었던 이 사건을, 기후가 건조기후에서 습윤기후로 변했다가, 다시 건조기후로 급격하게 변화됐던, 카르니안 플루비알 에피소드(Carnian Pluvial Episode)라고 부르고 있었다. 추정하건대, 급격한 기후 변화가 공룡들이 번성할 수 있는 길과, 오늘날의 주요 육상동물 그룹인 도마뱀, 악어, 거북이, 포유동물 등의 기원에 대한 길을 열어주었다'는 것이다. 이들 진화론자들은 일단의 육상동물들이 사라지면, 다른 그룹의 동물들이 펑하고 나타났을 것이라고 믿고 있었다. 진화론이 자연의 법칙이라면, 그리고 기후 변화가 공룡들을 갑자기 출현하도록 만들었다면, 현재의 지구 온난화는 인간 T-렉스를 진화로 출현시킬 것인가?



사람들은 세계관이라는 안경을 쓰고, 증거들을 바라본다. 그 안경을 벗고 증거들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 진화론이 만연한 이 시대에, 이러한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CEH(Creation-Evolution Headlines)의 글들을 계속 읽어보라. 진화론자들은 이 세계를 이해하고 있는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그들의 무지와 교만을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04/do-fossils-show-evolution/ 

출처 - CEH, 2018. 4. 17.

미디어위원회
2018-04-06

더 많은 화석 숲이 남극에서 발견되었다. 

(More Fossil Forests Found in Antarctica)


       지구상에서 가장 추운 대륙에 묻혀있는 화석 숲의 범위는 계속 확장되고 있어서 발굴자들을 놀라게 만들고 있었다.

지난 2017년 11월 17일 우리는 에릭 걸브랜슨(Erik Gulbransen) 팀이 남극대륙에서 발견한 화석 숲(fossil forests)에 관한 조사 결과를 보도했었다. 나무는 ”암석 속에 너무 잘 보존되어있어서, 나무의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들 일부가 여전히 추출될 수 있었다.” (*참조 : 남극에서 발견된 화석 숲 : 2억8000만 년 전 나무에서 아미노산이 검출되었다. https://creation.kr/Circulation/?idx=1295078&bmode=view).

이제 National Geographic(2018. 3. 17) 지는 5개의 새로운 화석 숲이 발견되었음을 보고하고 있었다. 이 기사는 발굴자들이 ”지구상에서 가장 혹독한 환경 중 하나”에서 극도의 어려움을 견디며 발굴했음을 전하고 있었다.

연구자들은 화석 숲이 진화론적 시간 틀로 페름기 멸종(Permian Extinction, 동일과정설적 지질주상도에 기초하여 받아들여지는 진화론적 신념 중 하나) 시기에 묻힌 것으로 평가했다. 지각 있는 독자는 진화론적 이야기와 연대에 있어서 몇 가지 의심스러운 점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

◦ ”곤드와나(Gondwana)는 축축했으며, 튼튼한 식물들로 뒤덮여있었다. 거친 기후가 때로는 몇 달 사이로 더위에서 추위로 바뀌면서, 유선형의 잎들은 가혹한 온도를 견뎌야했을 것이다.” - 지금은 얼음으로 뒤덮여 어떠한 식물도 자라지 못하는, 세계의 일부 지역은 대형 식물의 생장을 지지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 ”그러나 그때, 대대적인 멸종 사건이 그 땅을 휩쓸었다. 거의 모든 생물들이 종말을 맞이했고, 당시 전 세계 생물 종의 90% 이상이 사라졌다.” - 과학 분야에서 어떤 세계관의 오류가 밝혀지는 것을 막기 위해, 임시방편적인 시나리오를 계속 지어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진화는 멸종이 아닌, 진보를 가정하고 있지 않은가?

◦ ”페름기 멸종(Permian extinction)이나, 대멸종(Great Dying)이라고 불리는 이 죽음의 원인은 아직도 수수께끼에 싸여 있다. 대멸절의 단서는 화석화된 나무의 형태로 우리에게 주어진다. 그러나 이 멸종 원인의 대부분은 풀리지 않고 남아있다.” - 다른 말로 하면, 이 화석 증거들은 페름기 멸종의 원인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미스터리로 남아있고, 원인을 알 수 없다면, 왜 대중들은 신화와 같은 이야기를 믿어야하는 것인가?

◦ ”우리가 페름기 멸종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한때 바다에 살았던 바다생물 화석들을 통해서이다. 많은 과학자들은 약 2억9900~ 2억5100만 년 전의 이 기간 동안, 한 화산폭발이 지구상의 모든 생물 종의 약 90%를 멸절시킨 위기를 유발했다는 것에 동의하고 있다. 그 멸절은 바다생물 종의 95% 이상과, 모든 육상생물 종의 70% 이상을 멸절시켰다.” - 그들은 원인을 알 수 없다고 말한 후에, 화산폭발이라는 한 메커니즘을 제안하고 있었다. 그들은 모든 육상생물 종의 70%가 멸절되었다고 말했지만, 페름기 멸종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단지 바다생물 화석을 통해서라고 말하고 있지 않은가?

◦ ”그러나 광범위한 윤곽선 너머의 많은 세부 사항들은 불분명하다. 몇몇 지질학자들과 고생물학자들은 페름기 멸종이 1500만 년 이상에 거쳐 발생했다고 말한다. 그러나 다른 사람들은 페름기 멸종은 2만 년 정도 지속됐다고 말한다. 이러한 기간은 지질학적으로는 눈 깜짝할 시간이다.” - 그들은 자신 있게 주장하고 있지만, 매우 적은 부분만을 알고 있다. 광범위한 윤곽선도 틀렸을 수 있다. 세부 사항은 더욱 틀렸을 수 있다.

◦ ”화석화된 나무는 옐로스톤 국립공원의 석화된 화석 숲과 비슷하다. 이 발굴 전에, 페름기의 간격이 남극대륙의 퇴적암에 보존되어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러나 발굴자들은 그들이 발견했던 퇴적의 연속성이 멸절의 간격처럼 동시에 일어났다고 생각하고 있다.” - 우리가 이전에 보고했던 것처럼, 옐로스톤의 화석 숲은 진화론자들이 수십 년 동안 가르쳐왔던 것과는 다르게, 이류(mudflows, 진흙 흐름)에 의해서 파묻혔다.(28 Sept 2015. 참조). ”나는 수수께끼를 풀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그것을 풀 수 있는 참고할만한 그림을 갖고 있지 않다”라고 뤼베르(Ryberg)는 말했다.

◦ ”페름기 시대의 식물은 오늘날 살아있는 것과는 다르다. 뤼베르는 말한다. 그녀는 대략 3억~2억 년 전으로 평가되는 목질식물의 특성을 갖고 있는 글로소프테리스(Glossopteris) 속의 식물 잎을 연구하고 있다.” - 관측된 사실은 진화를 지지하지 않는다. 많은 별난 식물들이 멸종되었다. 그리고 많은 별난 식물들이 오늘날에 우리와 함께 살고있다.

연대와 관련된 문제는 여전히 진화론자들을 괴롭히고 있다. 2017년 11월의 보고서는 단백질로부터 아미노산이 추출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 나무는 진화론적 연대로 2억9900만~2억5100만 년 전에 죽은 식물로 추정되고 있다. 유기물질이 수억 년 동안 분해되지 않고 남아있을 수 있을까? 그들은 왜 이러한 문제에 관심을 갖지 않는 것일까? 수억 수천만 년이라는 연대는 건드려서는 안 되는 성역인가? 



그들은 알 수 없는 원인에 의한 ‘페름기 멸종(The Permian Extinction)’을 주장하고 있다. 그 기간이 얼마나 지속됐는지는 그들도 잘 모른다. 그들이 추정하는 기간은 5천만 년의 오차 범위가 있다. 그러한 연대도 나무가 아니라, 바다조개(seashells)로부터 추정한 연대이다. 진화론자들은 페름기 멸종을 사실로서 주장한지 1세기가 지났지만, 그것은 여전히 미스터리로 남아있다. 화석 숲은 옐로스톤의 경우처럼 보이지만, 그들은 이 메커니즘과는 연결시키지 않으려고 한다. (옐로스톤에 있는 나무들은 격변에 의해서 빠른 시간 내에 묻혔다).

주목해야만 하는 관측 사실은 아미노산과 다른 원래의 유기물질의 아직까지 남아있다는 것이다. 2017년 11월에 그들은 ”화석 미생물과 곰팡이가 나무 내부에 보존되어있다”고 말했다. 이 나무가 적어도 2억5100만 년 전의 것이라고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는가? 진화론자들 중에는 편견을 버리고 이러한 관측 사실들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사람은 없는 것인가?

그들은 이러한 문제 대신에 기후 변화에 집중하고 있었다. 그들은 인간이 화석 연료를 대량으로 사용하여, 또 다른 멸종사건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페름기 멸종의 신화를 연구하고 있다. 다른 멸종 사건들이 자연적 원인에 의해 촉발되었지만, 생태계 파괴, 기후 변화, 공해와 같은 인간이 야기한 모든 원인들이 멸종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진화론적 과학이다. 신념과 신화를 결합시켜, 지구온난화라는 주제로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들의 세계관을 전하고 있는 것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v.info/2018/03/fossil-forests-found-antarctica/

출처 - CEH, 2018. 3. 22.

미디어위원회
2018-04-04

화석 판단의 돌변 

: 화석의 연대 결정은 순환논법이다.

(Fossil flip-flop)

by Tas Walker, Ph.D.


      과학자들은 항상 객관적인가? 그들은 항상 열린 마음으로 증거들을 해석하는가? 과거 한때 나는 한 과학자의 믿음이 증거를 바라보는 방식에 의해 얼마나 영향을 받고 있는지를 직접 경험한 적이 있다.  

대학에서 지질학을 공부하는 학생으로, 나는 한 화석을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 무척추 화석 편람(Atlas of Invertebrate Macrofossils)1 을 참조하여, 나는 임의적으로 그 화석을  Hibolites 속의 벨렘나이트(belemnite)2로 결정하였다. 그러나 고생물학은 나의 전문분야가 아니었다. 그래서 나는 전문가의 조언을 구하기로 하였다.

우리 지역에 있는 큰 대학 중 하나에 근무하는 고생물학자에 물어 보기로 결정하였다. 그는 나의 젊은 지구 견해에 대해 동감하지는 않았지만,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이었다. 30년 이상 동안 그는 고생물학에 관해 많은 책들을 쓰고, 지금은 대학에서 그 과목에 대한 강의만 담당하고 있었다. 나는 잘못된 식별을 하지 않았다는 확인을 받고 싶었다. 나도 또한 화석들의 분류에 더 전문적이 되고 싶었다.

나는 그에게 벨렘나이트를 보여 주었다. 그리고 그것은 영국의 와윅(Warwick) 근처에서 발견되었다고 설명하였다. (지나고 나서 보니, 그 화석이 영국에서 얻어졌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서는 안됐었다. 호주 퀸즈랜드에도 또한 와윅이라는 같은 이름을 가진 도시가 있었다.)

그는 돋보기를 사용해서 그 화석 표본을 주의 깊게 살펴보았다.

”아니, 이것은 벨렘나이트가 아닙니다. 그것은 철로 된 응결물(a iron concretion) 입니다.”

나는 놀랐다. 나에게 그것은 벨렘나이트처럼 보였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는 전문가였다.

”철 응결물은 꽤 재미있는 것이 될 수 있습니다.” 그는 설명했다. ”이 분야에 경험이 없는 사람들은 그것에 쉽게 속아 넘어갈 수 있습니다.” 

그는 권위를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그의 평가를 마지못해 받아들였다. 우리는 약간 더 이야기를 나누었다. 나의 그에게 화석편람에 나와 있는 나의 화석표본처럼 보이는 그림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영국의 와윅에 대해서 새롭게 언급했다.

”영국이요!” 그가 소리쳤다. ”그것을 다시 한번 보여 주십시오” 그는 두 번째로 주의 깊게 표본을 살펴보았다.

”예, 이것은 벨렘나이트가 맞습니다. 세밀히 살펴보면, 여기 가장자리에 화석이 형성된 방식도 볼 수 있습니다. 나는 당신이 퀸즈랜드의 와윅에서 발굴했다는 줄로 생각했습니다. 이것은 매우 훌륭한 표본입니다. 경계 부위에 있는 무늬의 일부도 보존되어 있습니다.”

혼동은 그가 호주 퀸즈랜드의 와윅 지역의 지질학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발생했다. 그는 벨렘나이트가 퀸즈랜드의 와윅 지역과는 연대가 맞지 않기 때문에, 발견될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그의 지질학적 지식은 죄가 없었다. 그러나 화석에 대한 그의 잘못된 식별은 지질학적 연대 체계가 자신의 판단에 어떠한 영향을 줄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었다.

화석들이 ‘잘못된 위치(wrong place)’에서 발견될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러한 화석들이 발견되었다 할지라도 인정받지 못한다.

우리는 얼마간 이야기들을 더 나누었다. 나는 그에게 도움을 준 것에 대해 감사드렸다. 그러나 그의 선입견(preconceptions)이 그의 과학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한 놀라운 사례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을 그가 깨달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확대경을 가지고 주의 깊게 표본을 살핀다고 할지라도, 그것이 그 사람의 선입견과 일치하지 않으면 잘못 해석할 수 있는 것이었다. 그리고 선입견은 그 사람의 세계관(worldview)과 너무도 강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이것이 창조론자들이 명백한 갈등이 일어날 때 단념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이다. 진화론자들은 더 깊이 조사해볼 필요가 있는 현상들을 단순화 한다. 

우리들은 자료들 자체가 진화론적인 선입견에 의한 압력의 결과로 잘못 기록되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해서는 안 될 것이다.


References and notes

1. Murray, J.W. (ed.), Atlas of Invertebrate Macrofossils, Longman, Essex, 1985.

2. An extinct squid-like creature. Usually only the guard (one part of the two-part internal skeleton) is fossilized.


Related Articles


Further Reading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creation.com/fossil-flip-flop 

출처 - Creation 22(1):6, December 1999.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