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의 발은 몇 개인가? : 곤충의 발에 관한 레위기의 기록은 오류인가?

곤충의 발은 몇 개인가? : 곤충의 발에 관한 레위기의 기록은 오류인가?


     과학 책에 보면 곤충의 발은 6개로 되어 있다고 한다. 그런데 성경 레위기 11장을 보면 '날개가 있고 네 발로 기어다니는 곤충은 너희에게 가증하되 오직 날개가 있고 네 발로 기어다니는 모든 곤충 중에 그 발에 뛰는 다리가 있어서 땅에서 뛰는 것은 너희가 먹을찌니 곧 그 중에 메뚜기 종류와 베짱이 종류와 귀뚜라미 종류와 팟종이 종류는 너희가 먹으려니와 오직 날개가 있고 기어다니는 곤충은 다 너희에게 가증하니라 (레 11:20-23)” 라고 되어 있다. 즉, 곤충의 발이 4개 있다고 되어 있다.

어떤 사람이 이것을 보고 나는 절대로 성경을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어떻게 성경이 이렇게 비과학적으로 되어 있느냐고. 그런 비과학적 성경은 믿을 수 없노라고....

과학은 정의(定義, definition)가 중요하다. 사물이나 과학적 사실을 무엇이라 부르느냐가 매우 중요하다. 학교에서 배우는 거의 모든 과학 공부를 정의 공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곤충의 다리를 6개로 보는 것도 일종의 정의이다. 다리 6개를 2개는 손, 4개는 발이라고 정의를 하면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이다. 실제로 곤충을 잘 관찰해 보면 맨 앞의 두 개는 거의 손처럼 사용하고 있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현대의 과학은 그냥 6으로 정의한 곤충의 다리를 성경은 아마도 2+4로 정의한 듯 하다. 실제로 곤충을 소재로 한 많은 영화에서 -개미 같은- 영화적 상상력으로 곤충의 다리를 2+4로 되어 있다는 전제 하에 만들어진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성경을 기록할 당시에 아무리 과학적으로 발달되지 않았다고(실제로 그렇지도 않지만) 해도 성경을 기록한 모세 같은 사람이 삼척동자도 다 알만한 일을 몰라서 4개로 기록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위와 같은 어떤 이유가 분명히 있었을 것이라고 보는 것이 더욱 타당할 것이다. 즉 사물을 나타내는 정의가 다를 수 있다는 것이다.

사실, 뉴턴이 만유인력을 발견하기 전에도 만유인력은 있었고, 공룡이라는 말이 생긴 것도 불과 200년도 안 되었지만 훨씬 이전에 공룡은 존재하고 있었다 (성경에도 공룡을 언급한 곳이 많이 있다). 곤충의 다리가 6개라고 정의한 과학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가를 생각해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성경에는 초과학적인 기록은 많이 있지만 비과학적인 기록은 없다. 과학이라는, 사람들이 찾아낸 학문 때문에(엡 4:14) 예수 그리스도의 구원을 잃어버리는 우를 다시 범하지 않길 바란다.(고후 10:5)


분류:성경-과학

출처: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