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플랑크 데이터와 빅뱅 : 우주에 특별한 방향성이 있을 수 있다.

플랑크 데이터와 빅뱅 

: 우주에 특별한 방향성이 있을 수 있다. 

(The Planck Data and the Big Bang)


      2013년 3월 21일에서 유럽우주국(European Space Agency, ESA)은 플랑크 우주망원경(Planck space telescope)에 의해 수집된 데이터로부터 만들어진 우주배경복사(cosmic microwave background, CMB) 방사선의 새로운 이미지를 공개했다. 빅뱅 우주론자들은 우주배경복사를 빅뱅 후 38만 년 정도부터 남겨진 방사선으로 해석하고 있다.[1] 이것들은 지금까지 우주배경복사에 대한 최고 해상도의 이미지이다.

CMB의 미세한 온도 변동(섭씨 백만분의 일 도 정도까지) 감지할 수 있는 플랑크 프로브의 능력은 확실히 기술적으로 인상적이다. 이 작은 변동을 측정하기 위해 위성의 탐지기는 절대온도(-273℃) 보다 0.1도 정도만 높은 극도로 낮은 온도로 냉각되어야만 했다![2]
 
이러한 높은 정밀도의 측정은 빅뱅 우주론자들에게 중요한 일부 수치들을 개정하도록 이끌고 있었다. 이제 그들은 우주의 나이를 좀 더 오래된 138억 년으로 수정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존재한다고 그들이 믿고 있는 '암흑에너지(dark energy)'와 '암흑물질(dark matter)'의 양에 대한 그들의 평가를 조금 수정하도록 만들고 있다.

언론 매체들은 플랑크 데이터에 대한 다소 모순된 주장을 하고 있었다. 데이터들은 우주의 기원에 대한 빅뱅 모델을 지지한다고 말하고 있었지만, 데이터들에 예상치 못했던 모습들이 있었던 것이다. 예를 들어 영국의 텔레그라프(The Telegraph) 지는 ”우주에서 가장 오래된 별빛을 포착한 새로운 이미지는 빅뱅 이론을 확인하고 있지만, 현재의 과학 모델에 의해 설명되지 않는 새로운 미스터리를 보여주고 있다”라고 보도했다.[3]

사실, 유럽우주국은 CMB의 설명할 수 없는 ”어떤 모습들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물리학을 필요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4] 더 나아가 프랑스 우주국인 CNES의 홈페이지는 우주배경복사의 이러한 비정상의 존재는 ”우주론의 근간을 뒤흔들 수도 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5]
 
새로운 물리학? 우주론의 근간을 뒤흔들 수도 있다? 그렇다면 빅뱅 신봉자들은 이 발견이 어떻게 빅뱅을 지지한다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인가?
 
성경을 믿는 기독교인들은 이 고도로 정밀한 측정치들을 환영해야만 한다. 이 데이터는 남반구와 북반구의 우주배경복사에 '비대칭(asymmetry)'이 존재한다는 것을, 따라서 우주에 선호되는 또는 특별한 방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해주었다. 빅뱅 모델은 우주가 등방성의, 즉 모든 방향으로 동일할 것을 예측하고 있기 때문에, 이 소위 '악의 축(axis of evil)'은 빅뱅 우주론자들에게 고통을 안겨주어 왔었다. 우주에 어떤 선호되는 방향성이 있으면 안 되는 것이다! 그것은 빅뱅 우주론의 하나의 기본적인 가정이다.[6] 이 가정의 결과로 빅뱅 우주론자들은 우주배경복사가(아주 작은 온도의 차를 제외하고는) 등방성일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플랑크 위성은 이 가정에 위배되는 이러한 비정상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해주었다.
 
플랑크 프로젝트의 선임연구자 중의 한 명인 조지 에프스타시오(George Efstathiou)는 이 비대칭을 '극도로 이상한 결과(extremely strange result)'라고 표현했다.[7] 이전의 우주배경복사에 대한 낮은 해상도 때문에, 빅뱅 우주론자들은 이 의심가는 비정상이 실제가 아닐 것이라고 주장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 그러한 비정상이 존재한다고 확인되었고, 그들은 더 이상 변명할 수 없게 되었다.
 
최신의 고해상도 데이터는 창조주 이외의 설명을 찾는 이들에게 나쁜 소식을 안겨줄 수밖에 없다. 다윈의 시대에 세포의 놀라운 복잡성에 대한 완전한 무지가 세속적인 생명의 기원 시나리오(우연히 자연 발생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가 등장하는 데에 도움을 주었다. 그러나 더 많은 지식과 세포 내부에 대한 이해가 증가됨에 따라 진화론의 주장에는 수많은 문제점들이 드러나고 있다. 생물학에서의 이러한 추세가 천문학과 우주론에서도 동일하게 일어날 것임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



References
1. Rundle, M. European Space Agency's Planck Satellite Reveals Most Precise Image Ever Made of The Primordial Universe. The Huffington Post. Posted on www.huffington.pos t3/21/2013, accessed on 03/25/2013.
2. T.C. Inflation and creation. The Economist. Posted on www.economist.com 3/21/2013, accessed on 3/25/2013.
3. Collins, N. New images confirm Big Bang theory. The Telegraph. Posted on www.telegraph.co.uk on 3/21/2013, accessed on 3/25/2013.
4. Paramaguru, K. Planck Satellite Image Maps the 'Oldest Light' in the Universe. Time Newsfeed. Posted on www.newsfeed.time.com on 3/22/2013, accessed at 3/25/2013.
5. Anonymous. CNES News. Presentation of the first cosmological results of Planck mission as well as its first all-sky images of the Cosmic Microwave Background. Posted on www.smsc.fron 3/21/2013, accessed on 3/25/2013.
6. Bergström, L. and Goobar, A. 2006. Cosmology and Particle Astrophysics 2nd ed. Chichester, UK: Springer Praxis Publishing, 61.
7. Peplow, M. Planck telescope peers into primordial Universe. Nature. Posted on www.nature.com 3/21/2013, accessed on 3/25/2013.
 
* Dr. Hebert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received his Ph.D. in Physics from the University of Texas at Dallas.

 

*관련 기사 : '우주 팽창 속도, 알려진 것보다 느리다' -플랑크위성 (2013. 3. 29. 사이언스온)
http://scienceon.hani.co.kr/89721

거미줄 닮은 ‘우주 거대구조’ 맞춰 늘어선 블랙홀들 (2014. 11. 24.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41124601018&wlog_sub=nvt_ix_024

우주 네트워크를 연상시키는.. 은하계 '블랙홀' 선형 발견 [동영상] (2014. 11. 24. 러시아의 소리)
http://korean.ruvr.ru/news/2014_11_24/280439444/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7389/

출처 - ICR News, 2013. 4. 13.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630

참고 : 5881|5877|5871|5849|5829|5807|5781|5805|5677|5570|5552|5543|5487|5449|5325|5324|5236|5302|5290|5289|5221|5213|5201|5106|5156|5079|5078|5080|4727|4595|4427|4370|4291|4255|4006|4045|4042|4009|3933|3365|2607|2731|3941|3983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