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우주는 진화적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 : 115억 년 전의 성숙한 은하?

우주는 진화적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 

: 115억 년 전의 성숙한 은하? 

(Cosmos Does Not Look Evolutionary)


     우주와 그 구성물들은 태초부터 성숙한 모습으로 나타난다는 증거들이 계속 쏟아져 나오고 있다.


초기부터 갑자기 나타나는 다양한 은하들 : 은하(galaxies)들은 우주 역사의 거의 초기부터, 오늘날 보여지는 것처럼 다양하다고 Space.com(2013. 8. 15)는 보도했다. 새로운 허블 서베이(Hubble survey)는 오늘날 볼 수 있는 은하의 유형들이 또한 110억 년 전에도 존재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천문학자들은 그것을 ‘우주 동물원(cosmic zoo)’으로 묘사했다. 서베이는 성숙한 은하들의 출현을 80억 년 전에서 115억 년 전으로 밀어 내리고 있었다. 다양한 은하들이 우주 나이의 거의 80% 동안 주변에 존재해왔다는 것이다.

”이것은 시간을 거슬러 먼 과거에 존재했던 거대하고 대대적인 은하의 출현에 대한 유일한 포괄적 연구이다.” 공동 저자인 독일 하이델베르크의 맥스 플랑크 천문학연구소의 아르젠(Arjen van der Wel)은 말했다. ”은하들은 우주 역사의 초기부터 매우 성숙한 모습으로 나타난다. 이것은 은하형성 모델에 의해서 예측되던 것이 아니다.”

Science Daily(2013. 8. 15) 지는 이 수수께끼에 대해 답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정말로 그것은 또 하나의 수수께끼였다 : ”또 하나의 수수께끼는 오늘날 적색의 죽은 타원 은하들은 오래됐고, 별들을 형성할 수 없지만, 반면에 우리의 은하수와 같은 나선은하들은 새로운 별을 형성할 수 있는 이유를 우리는 아직까지 알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다른 연구원은 말했다. ”이것은 단지 분류 체계가 아니다. 그것은 은하들의 물리적 특성과 그들이 어떻게 형성되었는지에 대한 심오한 차이와 관련되는 것이다.”

20세기에, 대부분의 천문학자들은 한 타입의 은하가 다른 타입의 은하로 진화했다고 가정했었다. 그러한 추정이 진화론적인 ‘허블 분류(Hubble Sequence)’이다. 이제 그들은 모든 타입의 은하들이 우주의 시작 초기부터 갑자기 모두 나타나는 것을 보고 있다. ”분명, 우주의 역사에 있어서 허블이 분류한 여러 은하 타입들은 매우 빠르게 형성되었다. 그것은 느린 과정이 아니었다.” 지아발리스코는 덧붙였다. ”이제 우리는 이론으로 되돌아가야만 한다. 그리고 그 이유와 방법에 대해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야할 것이다.” 


우주론적 질문들

다른 우주론 뉴스들에 의하면, 주요한 우주론적 질문들은 아직도 대답되지 못하고 있었다. 그리고 우주론적 주장들은 논쟁중이고, 근본적 이슈들은 해결되지 못하고 있었다.


개정되고 있는 뉴턴 역학 : ‘MOND(Modified Newtonian Dynamics)’라는 이름의 한 수정된 뉴턴 역학의 형태는 그 성공이 예측되고 있다고 주장되고 있었다. 수세기 동안 과학계를 통치해왔던 한 이론을 수정해야한다는 평가는 놀라운 일이라고 Science Daily(2013. 8. 28) 지는 보도하고 있었다. 그리고 동시에 MOND에 의하면, 암흑물질(dark matter)을 가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시간에 관한 논쟁 : 시간(time)의 본질에 대한 커다란 논쟁이 우주론자 리 스몰린(Lee Smolin)과 그의 비평가들 사이에서 진행 중이다. 비판가 중 한 명인 휴 스미스(Huw Smith)는 스몰린의 책에 대한 리뷰를 Science(2013. 8. 30) 지에 게재했는데, 시간이 실제라고 믿고 있는 사람들에 대해서 거친 표현을 하고 있었다. 그 논쟁은 고대 그리스 철학자들이었던 파르메니데스(Parmenides)와 헤라클레이토스(Heraclitus) 사이의 논쟁과 유사해 보인다.


우주는 팽창하지 않을 수 있다 : PhysOrg(2013. 8. 14) 지에 따르면, 한 독일의 우주론자는 우주가 팽창하는 중이라는 대중화된 개념에 이의를 제기하고 있었다. ”우주의 기원은 빅뱅 특이점(big bang singularity)을 가지고 있지 않다”라고 썼다. (우주가 팽창하고 있다면 과거로 갈수록 우주는 점점 더 작아질 것이고 결국 한 점으로 귀결되는데 이를 빅뱅 특이점이라 한다). ”우주는 늘상 팽창하였는지, 또는 방사선이나 물질이 우세했던 시기 동안에 정적이었는지에 대한 현장 변수들에 대한 동등한 선택이 존재한다.” 독자들은 빅뱅에 의해서 순간적으로 우주가 태어났다는 주장과 그의 제안 중에서 어떤 것이 더 기괴한지 결정할 수 있을 것이다.


사람의 측정 : 우리 은하를 둘러싸고 있는 거대한 '허블 버블(Hubble Bubble)'은 우주의 팽창에 관한 우리의 측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Science Daily(2013. 9. 9) 지는 보도했다.


공간과 시간의 기원 : Nature(2013. 8. 28) 지에서 지야 메랄리(Zeeya Merali)는 기본 질문들에 대한 요약 글을 게재하고 있었다. ”많은 연구자들은 단지 시간과 공간의 행동이 아니라, 이 실체가 어디에서 왔는지를 설명할 수 있을 때까지, 물리학은 완성되지 않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글에서 메랄리는 고리 양자 중력(quantum loop gravity), 끈 이론(string theory), 홀로그래피, 열역학, 일부 더 난해한 것들에 시간을 들이며, 환희 보다는 더 절망하고 있는 깊은 추론들을 애써 다루고 있었다. 한 우주론자에 따르면, 공간-시간을 이해하는 문제는 어렵다는 것이다 : ”우리의 직업은 힘이 든다. 왜냐하면 우리는 유체 속에서 수영을 하면서 동시에 그것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물고기이기 때문이다.”



물고기는 유체 속에서 수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까? 모르고 있을 것이다. 왜냐하면 물고기는 철학자가 아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동물은 하지 못하는 심오한 질문에 대해 추론할 수 있고, 답을 찾을 수 있다. 사람이 자신 스스로의 힘으로 진리에 도달할 수 있는지 여부는 전적으로 다른 문제이다. 사람이 뭔가를 알게 되었음을 가리키는 하나의 단서가 있다. 그것은 깜짝 놀라는 행동이다. 과학자가 어떤 발견에 대해 깜짝 놀랐을 때, 그것은 그의 생각이 잘못됐을 가능성을 가리키는 것이다. 과학자들이 우주 역사의 초기에 성숙한 은하들을 발견하고 깜짝 놀라는 일이 하나의 좋은 예이다. 다양한 그룹의 은하들이 성숙 상태로 갑자기 출현하는 것은 화석기록에서 캄브리아기의 폭발(Cambrian explosion)과 유사하다. 그것은 진화론자들에게는 놀라운 일이지만, 창조론자들에게는 놀라운 일이 아니다. 우주론자들은 우주 진화론이 오류일 가능성을 마음 문을 열고 생각해보아야할 것이다.

 


* Mature galaxies exist where the BB predicts only infant galaxies: The big bang predicts that when telescopes peer especially far into outer space, they should see only infant galaxies. Why? Because if the universe is 13.8 billion years old, light traveling toward us for 13.4 billion years would show objects as they had existed in the early stage of the universe, long before the BB theory has claimed that mature and bright galaxies could posibly exist. Instead though, as RSR host Bob Enyart has been reporting for two decades, astronomers are repeatedly 'startled' and 'baffled' (per the journal Science) to observe that what actually exists is exactly what the big bang predicts should not exist. For many of the most distant (i.e., allegedly 'youngest') galaxies look just like the Milky Way and the oldest galaxies that are all around us! Just in time for our 2014 RSR big bang program, the Carnegie Observatories: 'discovered 15 [more] massive, mature galaxies located where they shouldn't be: at an average distance of 12 billion light years away from Earth.' And in 2015, Caltech astronomers discovered Galaxy EGS8p7 at an astoundingly high redshift of 8.68 putting it apparently 13.2Bly away! And the Astrophysical Journal, which had previously reported z=11, in 2016 reported the huge and especially bright GN-z11 galaxy at z=11.1! Such discoveries prove wrong Neil deGrasse Tyson and his claim last week that we creationists cannot not make predictions, as any glance at our RSR Predictionsand our confirmed predictions shows. In 2005 a cover story Science News stated, 'Imagine peering into a nursery and seeing, among the cooing babies, a few that look like grown men. That's the startling situation that astronomers have stumbled upon as they've looked deep into space and thus back to a time when newborn galaxies filled the cosmos. Some of these babies have turned out to be nearly as massive as the Milky Way and other galactic geezers that have taken billions of years to form.' Finally, in 1995, as NASA was preparing to publish their first Hubble Deep Field Image, as a biblical creationist, Bob Enyart predicted that NASA and the entire big bang community of astronomers, physicists and astrophysicists, would all be wrong, because the furthest galaxies would look just like nearby galaxies regarding apparent age. Learn more including here, here, here from the journal Science, and here from the journal Nature with their A galaxy far, far away!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3/09/cosmos-does-not-look-evolutionary/

출처 - CEH, 2013. 9. 14.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781

참고 : 4595|3697|3680|3979|4223|2904|2725|5543|5236|5487|5079|4009|5302|5290|5289|4427|5221|5325|4370|5156|3933|3941|3983|4006|5078|5213|4045|4291|4255|4727|5106|5201|4428|4429|4404|4018|4688|4614|4698|6279|5807|6348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