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우주론자들은 새로운 물리학을 필요로 한다. : 팽창 속도 수수께끼와 블랙홀들의 미스터리한 정렬

우주론자들은 새로운 물리학을 필요로 한다. 

: 팽창 속도 수수께끼와 블랙홀들의 미스터리한 정렬 

(Cosmologists Need New Physics)


    새롭게 추가된 관측들은 현재의 우주론과 맞지 않고 있었다.


측정된 우주 팽창 속도는 우주론적 수수께끼가 되고 있다.(Nature News. 2016. 4. 11). 제목은 ”관측 사이의 불일치는 새로운 물리학을 필요로 한다.”

현재의 우주 팽창 속도에 대한 지금까지 이루어진 것 중에서 가장 정확한 측정값은 빅뱅으로 남겨진 복사선 측정과 양립될 수 없는 값을 보여주고 있었다. 만약 이 발견이 독립적인 방법으로 확증된다면, 우주론의 법칙은 다시 써져야 할 것이다.

천문학자들은 새로운 관측 결과로부터, 암흑에너지가 있다면, 그것은 빅뱅 이후 증가했을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또는 그것은 우주를 측정하는데 사용되고 있는 '표준 촛불'은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천문학자 웬디 프리먼(Wendy Freeman)은 말했다.

암흑물질, 암흑에너지, 급팽창, 미세조정, 다중우주 등과 같은 오래된 수수께끼를 언급하면서,  존스 홉킨스 대학의 천체물리학자인 아담 리에스(Adam Riess)는 다음과 같은 심각한 표현을 하고 있었다. ”나는 표준 우주론 모델에는 이해할 수 없는 뭔가가 있다고 생각한다.”

*참조 : 우주 거리 측정의 기본 잣대가 흔들리고 있다 : 1a형 초신성의 광도는 일정하지 않았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139

우주의 급팽창 : 정말 있었나?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334


멀리 있는 '괴상한' 그룹의 블랙홀들은 미스터리한 정렬을 하고 있었다.(Space.com. 2016. 4. 12. 클릭하면 사진을 볼 수 있음 ). 우주 등방성의 원리에 따르면, 우주에서 천체들의 미스터리한 정렬 같은 것은 발견되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우주의 한 지역에서 적어도 그들 중 아홉은 정렬된 회전축을 보여주고 있었다. 그것은 '괴상한 관계(bizarre relationship)'라는 것이다.

고감도 전파망원경은 우주의 깊은 곳에서 독특한 무언가를 관측했다 : 한 그룹의 초거대 블랙홀들이 마치 싱크로나이즈 수영선수들처럼 미스터리하게 정렬되어 있었다.

블랙홀은 다른 블랙홀에 대해 알 수 있는 방법이 없다. 그들은 정보를 공유하는 방법이 없다. 그런데 어떻게 그들은 이러한 정렬을 하고 있는 것일까? 몇몇 우주론자들은 빠르게 한 가설을 제안했다. 아마도 그들은 우주가 작았을 때, 동일한 요동(fluctuation)의 일부분이었다는 것이다. 아마도 강력한 자기장이 그들을 정렬시켰다는 것이다. 아마도 가상의 입자인 액시온(axions)이 그 일을 해냈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그 기사는 뒤로 갈수록 낙관적이지 않았다.

연구자들은 이 놀라운 발견이 블랙홀의 형성 조건을 더 잘 이해하는 데에 사용되기를 희망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 발견은 거대한 도전이 되고 있었는데, 현재 그것을 설명할 수 있는 어떠한 우주론 모델도 없기 때문이다.

”이것은 현재 우주론의 이해를 바탕으로 전혀 예상되지 않던 것이다. 그것은 괴상한 발견이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웨스턴 케이프 대학의 공동연구자인 로밀 데이브(Romeel Dave)는 말했다.

천문학자들은 블랙홀들을 발견했을 때, 그러한 정렬에 대해서는 살펴보지 않았다. 이제, 그들은 해결해야하는 새로운 '성가신 문제'가 생겨났다.

*참조 : 우주에 퀘이사들은 서로 정렬되어 있었다!
http://www.creation.or.kr/library/itemview.asp?no=6046


우리는 컴퓨터 시뮬레이션 속에서 살고 있는가? (Live Science. 2016. 4. 12). 현실은 진짜인가? 이러한 종류의 질문을 하고 있는 사람은 누구인가?

연구자들은 미국 자연사박물관에서 연례행사로 개최된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 기념 토론에서 논란 있는 개념을 숙고하고 있었다.

관심 있는 사람들은 '합법적인 과학적 가설'이라 불리는 것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의 글을 읽어볼 수 있다. 하지만 그것 뒤에는 자유의지라는 철학적 개념이 존재한다. (코스모스 2.0으로 유명한) 닐 타이슨(Neil de Grasse Tyson)과 같은 사람들은 우리가 외계인의 컴퓨터 프로그램에 의해서 살아가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그는 그런 말을 하도록 프로그래밍 되어있는 것이고, 그렇다면 당신은 그의 말을 무시할 수 있다.



암흑물질, 암흑에너지, 암흑유체, 암흑류, 암흑복사, 암흑광자, 급팽창, 다중우주...  가설적 실체들과 추정 이야기를 발명해낼 전문가가 필요한가? 우주론자에게 가보라. 그들은 자신들의 이론과 반대되는 관측으로 인해, 그들의 주장이 오류임이 밝혀지고, 당황하고 있으면서도, 자신들의 직장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알고 있다. 그들은 자신들의 이론과 모순되는 새로운 관측을 ”흥분되는 발견”이라고 부른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6/04/cosmologists-need-new-physics/

출처 - CEH, 2016. 4. 14.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367

참고 : 5290|6130|6014|5871|5805|4614|6301|6294|6348|6219|6154|6155|6046|6101|6086|3933|6117|6344|6262|3983|6131|607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