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모항성을 가까이 돌고 있는 뜨거운 외계행성에서 ‘존재해서는 안 되는’ 대기가 발견되었다.

미디어위원회
2020-11-11

모항성을 가까이 돌고 있는 뜨거운 외계행성에서 

‘존재해서는 안 되는’ 대기가 발견되었다. 

(Hot Neptune Atmosphere "Shouldn't Exist")

by Jake Hebert, PH.D.  


       260광년 떨어진 한 외계행성(exoplanet)은 지금까지 발견된 외계행성 중에서 최초의 것으로 묘사되고 있었다.[1,2] LTT 9779b로 분류된 이 외계행성은 크기가 거대하고, 모항성(host star)과 가깝기 때문에, “초고온 해왕성(ultra-hot Neptune)”이라고 불리고 있었다. 이 외계행성은 모항성과 너무도 가까워서, 표면 온도가 섭씨 1700℃를 넘고, 1년의 길이(모항성을 공전하는데 걸리는 시간)가 19시간에 불과하다! 천문학자들은 이 외계행성에는 단단한 지표면이 없고, 대기가 행성 질량의 약 9%에 해당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질량은 해왕성의 두 배인 지구 질량의 28배 정도이고, 대부분은 암석과 금속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질량의 9% 정도가 기체). 그러나 대기는 너무 뜨거워서, 세속적인 계산으로 존재해서는 안 된다.

이 항성계는 태양 나이의 절반 정도인 20억 년의 나이로, 강한 방사능을 감안할 때, 해왕성과 같은 외계행성이 그렇게 오랫동안 대기를 유지하지 못했을 것이 예상되기 때문에, 어떻게 이러한 불가능한 항성계가 존재하게 되었는가? 라는 흥미로운 수수께끼를 제공한다.[1]

 

세속적 과학자들은 LTT 9779b의 대기를 설명하기 위한 가설들을 제시했다.[1] 그들은 LTT 9779b가 훨씬 더 큰 가스 자이언트로 시작했으며, 대부분의 대기가 별의 중력에 의해 흡수되어, 훨씬 작은 가스 행성을 남겼지만, 여전히 상당한 량의 대기가 남아있는 행성을 남겼다는 것이다. 또 다른 가설은, LTT 9779b는 모항성에 너무 가깝게 시작하지 않았지만, 비교적 최근에 다른 천체와의 충돌을 통해서 현재 위치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첫 번째 가설은 두 번째 가설보다 약간 더 그럴듯하게 들리며, 모델에 의해서 예측될(또는 적어도 허용) 수 있지만, 이러한 모델은 "미세 조정이 필요하다."[1] 모델 자체에 추가적 미세조정이 필요한지, 또는 가능성이 낮은 매우 특수한 조건이 충족되어야만 하는지 등은 기사에서 명확하게 언급하지 않고 있었다. 어쨌든 세속적 천문학자들은 이렇게 항성 가까이에 상당한 량의 대기를 가진 가스형 행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에 매우 놀라고 있었다.

세속 천문학자들이 고려하기를 싫어하는, 이 미스터리에 대한 매우 간단한 해결책이 있다. LTT 9779b의 실제 연령이 20억 년보다 훨씬 적다면 어떨까? 성경에서 기록하고 있는 것처럼, 그 나이가 약 6,000년이라면 어떨까? 이 경우에 외계행성은 모항성에 가까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상당한 량의 대기를 유지할 수 있다.

놓치지 말아야 하는 것은, "장구한(20억 년) 시간"이라는 가정이 이 미스터리의 핵심이다. 칠레 대학의 천문학자 제임스 젠킨스(James Jenkins)는 "이 행성들은 우주적 시간에 걸쳐 대기가 벗겨져나가, 소위 초단기행성(Ultra Short Period planets)으로 끝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3] 또 다른 뉴스 보도는 "이 항성계의 나이는 20억 년이다. 이와 같은 높은 온도에서 행성의 대기는 오래 전에. 항성계의 수명 초기에 증발했어야만 했다.”[4]

세속적 천문학자들은 별과 행성이 회전하는 가스와 먼지 구름(성운)으로부터 자연적으로 형성됐다고 생각한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모든 행성들은 모항성의 적도와 일치하거나, 거의 일치하는 평면에서 모항성을 공전할 것이 예상될 수 있다. 그리고 그들은 별 자체가 회전하는 것과 같은 의미로 별을 공전해야한다. 그러나 많은 외계행성들은 매우 기울어진 공전궤도를 갖고 있으며, 일부는 모항성과 반대 방향으로 궤도를 도는 경우도 있다.(즉, 모항성이 시계 방향으로 회전할 때, 시계 반대 방향으로 회전한다). Scientific American 지가 2011년에 말했듯이, “어떤 과학 분야에서 관측자들은 그들의 동료 이론가들이 무너지는 것을 보는 데에 특별한 즐거움을 느끼고 있는데, 하나가 외계행성들의 불안한 규칙성으로 인해 발생한다. 이론가들은 계속해서 행성계의 다양성을 예측하지 못하고 있다.”[5]

ICR은 그러한 "놀라움"을 안겨주는 외계행성들을 많이 보고해왔다.[6-8] 이들 LTT 9779b와 같은 외계행성들은 "수십억 년"이라는 개념에 의문을 제기한다.[9]

자연주의 이론은 우리 태양계 내부와 외계행성들의 기원을 설명하기에 부적절하다. 오히려 이러한 외계행성들의 관측은 불과 수천 년 전인 창조주간 넷째 날에 주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창조되었다는 것과 적합하다.[10]


References

1. Thorley, P. The first ultra-hot Neptune, LTT 9779b, is one of nature’s improbable planets. Phys.org. Posted on phys.org September 22, 2020, accessed October 23, 2020.
2. New study details atmosphere on ‘hot Neptune’ 260 light years away that ‘shouldn’t exist.’ Phys.org. Posted on phys.org October 23, 2020, accessed October 23, 2020.
3. Reference 1, emphasis added.
4. Carr, S. Data reveals evidence of molecular absorption in the atmosphere of a hot Neptune. University of New Mexico news release. Posted on news.unm.edu October 26, 2020, accessed October 26, 2020.
5. Musser, G. Why don’t exoplanets match astronomers’ expectations? A dispatch from the American Astronomical Society meeting. Scientific American. Posted on scientificamerican.com January 13, 2011, accessed October 23, 2020.
6. Thomas, B. Exoplanet Discoveries Demolish Planet Formation Theories.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January 24, 2011, accessed October 23, 2020.
7. Thomas, B. Planet’s Reverse Orbit a New Twist in Old Evolutionary Story.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September 18, 2009, accessed October 23, 2020.
8. Hebert, J. Intermediate Gas Giants Challenge Planet Formation Theory.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January 24, 2019, accessed October 23, 2020.
9. Hebert, J. “Hot Jupiter” on the Verge of Destruction.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March 19, 2020, accessed October 23, 2020.
10. Genesis 1:14-19; John 1:1-3; Colossians 1:16.

*Dr. Jake Hebert is Research Associate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Ph.D. in physics from the University of Texas at Dallas.


*참조 : 중간 크기의 거대 가스 행성들은 행성 형성 이론에 도전한다. 

http://creation.kr/Cosmos/?idx=1757529&bmode=view

가장 뜨거운 외계행성이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Earth/?idx=1294092&bmode=view

물로 구성된 외계행성은 젊어 보인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451&bmode=view

행성 형성 이론은 혼돈에 빠져있다. : 자연적 과정으로 다양한 행성들이 만들어졌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4051&bmode=view

천문학 이론들은 지속적으로 틀리고 있다. : 목성, 외계행성, 백색왜성, 우주 팽창율의 관측은 예상과 달랐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4060&bmode=view

지구와 가장 비슷한 외계 행성의 발견?

http://creation.kr/Worldview/?idx=1876319&bmode=view

쌍둥이 지구의 발견? : 케플러-22b는 생명체가 거주할 수 있는 행성이라고?

http://creation.kr/Earth/?idx=1294096&bmode=view

지구와 매우 유사한 제2의 지구가 발견됐는가? : 당신은 외계행성 ‘케플러-452b’에서 살고 싶지 않을 것이다.

http://creation.kr/Earth/?idx=1294106&bmode=view

우주의 엔트로피 증가는 모든 스케일에서 관측되고 있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4015&bmode=view

태양계 밖 행성들은 우리의 태양계가 독특하고 젊음을 암시한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178&bmode=view

다른 외계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을까? : 생명체의 존재에 필요한 행성의 기본 조건들

http://creation.kr/Earth/?idx=1294113&bmode=view

성운가설의 계속되는 실패 : 가스 원반은 행성을 만들기에 충분한 물질을 갖고 있지 않다.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757537&bmode=view

행성 형성 이론과 모순되는 또 하나의 발견 : 작은 별 주위에 거대한 행성이 존재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4055&bmode=view

성운설을 거부하는 한 새로운 관측 : 항성의 회전방향과 반대로 공전하는 외계행성의 발견.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245&bmode=view

행성들의 자연적 형성은 지극히 어렵다.

http://creation.kr/Cosmos/?idx=1293943&bmode=view

수십억 년의 태양계에서는 모든 것들이 기괴하다!

http://creation.kr/YoungEarth/?idx=1289514&bmode=view

나는 젊다고 외치고 있는 태양계!

http://creation.kr/SolarSystem/?idx=1294319&bmode=view


출처 : ICR, 2020. 11. 5.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hot-neptune-atmosphere-shouldnt-exist/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