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빅뱅설과 모순되는 2012년의 발견들 : 천문학 분야에서 계속되고 있는 논란

빅뱅설과 모순되는 2012년의 발견들 

: 천문학 분야에서 계속되고 있는 논란 

(The Best Creation Science Updates of 2012: Space Sciences)


      세속 천문학자들은 우주의 은하와 별들은 자연적으로 우연히 생겨난 것이라고 지속적으로 말해오고 있다. 그러나 성경은 이렇게 말씀하고 있다 :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홀로 하늘을 폈으며 나와 함께 한 자 없이 땅을 펼쳤고”(이사야 44:24). 2012년에도 창조주 하나님께서 하늘을 초자연적으로 최근에 펴셨다는 성경적 창조론을 지지하는 많은 관측들이 있었다.  

2012년 초, 무신론자이며 물리학자인 로렌스 크라우스(Lawrence Krauss)는 우주가 무로부터(from nothing) 어떻게 생겨날 수 있었는지에 관한 이론을 기술한 새로운 책을 출간했다. 그러나 ‘무로부터’라는 말은 ‘무언 가로부터’라는 말로 표현했어야만 했다. 이러한 점에서 크라우스의 이론은 교묘한 유인상술(bait-and-switch)에 불과한 것이다. 그 책에 관한한 언론 보도도 ‘무’라는 것은 더 이상 ‘무’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솔직히 인정하고 있었다.[2]

빅뱅 이론은 2012년에 더 많은 타격을 받았다. 한 논문은 중심부에 거대한 질량의 블랙홀(black holes)을 가졌지만 별이 거의 없는 은하를 보고했다. 세속 과학자들은 무작위적 물질들이 은하 질량의 대게 0.1% 정도를 차지하는 블랙홀을 가진 은하로 저절로 조직화되는 방법을 계산해왔다. 그러나 이제 은하 질량의 14% 정도가 블랙홀로 이루어지는 괴짜 은하가 자연적으로 생겨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찾아야만 하게 되었다.[3]

유사한 사례로, 빅뱅설에 의하면 연성(binary stars)은 137억 년으로 추정되는 이 우주에서 매 5시간보다 더 빠르게 서로를 공전할 수 없다. 세속 과학자들이 이전에는 완전히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것을(빅뱅 이론이 요구하는 공전 주기 한계의 1/2밖에 안 되는 2.5시간마다 서로를 돌고 있는 연성을) 발견했을 때, ‘완전히 놀랐다(complete surprise)’라고 표현하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니다.[4] 거대 질량의 블랙홀과 매우 작은 공전 주기의 연성은 빅뱅 이론의 가설적 역사를 의심케 하는 많은 관측 목록들에 추가되게 되었다.

또한 연구자들은 우주 먼 곳에 있는 은하들이 근처에 있는 은하들과 유사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 빅뱅설에 의하면, 먼 곳의(빅뱅 직후의 어린) 은하들은 미성숙한 모습으로, 근처의(늙은) 은하들은 매우 성숙한 모습으로 보여야만 한다. 그러나 관측되고 있는 결과는, 우주에서 초기 은하나 늙은 은하나 매우 유사한 모습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만약 우주의 나이가 137억 년이라면, 왜 별들과 은하들에서 진화적 진행 과정은 없는 것일까? 왜 이론적 공전 한계의 반밖에 안 되는 짧은 공전주기를 가지는 연성들이 여전히 밤하늘에서 빛나고 있는 것일까?

2012년의 다른 관측들도 또한 성경적 창조론의 예상대로 젊은 우주를 확인해주고 있었다. 예를 들어, '희미한(미약한) 젊은 태양(faint young sun)' 역설은 아직도 미해결로 남아 있다. 간단히 말하면, 지구가 46억 년의 나이를 가지고 생명체가 38억 년 전에 출현했다면, 그때는 태양이 너무도 희미해서(지구의 온도는 낮아) 생명체가 발생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것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과학자들은 순전한 추정에 호소하고 있다. 그때에는 태양이 설명할 수 없는, 예상 밖으로 밝게 타는 특별한 어떤 일이 일어났을 것이라는 것이다. 그것도 지구상에 생명체가 진화할 수 있도록, 너무 뜨겁지고 춥지도 않을 만큼의 적절한 온도와 빛을 제공하도록 일어났을 것이라는 것이다.[5] 지구와 태양은 창조주간에 같이 창조되었기 때문에, 희미한 젊은 태양 역설은 단지 빅뱅설의 장구한 시간 틀 내에서만 발생하는 문제이다.

또한 2012년에 연구자들은 토성의 위성인 타이탄(Titan)의 열대 지역에서 메탄 호수를 발견했다. 문제는 '타이탄의 열대 호수(tropical lakes)‘는 단지 수천 년 이내에 증발했어야만 한다는 것이다.[6] 물론, 태양계의 나이가 수천 년에 불과하다면 이것은 쉽게 설명될 수 있다. 그러나 호수의 나이를 수십억 년의 시간 틀과 조화시키기 위해서는, 타이탄이 어떻게든 메탄을 계속 생성해내고 있다고 주장할 수밖에 없다.

유사하게 천문학자들은 GJ 1214b 이름의 먼 외계행성에서 골치 아픈 상황을 만나게 되었다. 그 행성의 밀도 평가에 의하면, 그 행성의 대부분이 물로 구성되어 있음을 강력하게 가리키고 있었다. 문제는 그 외계행성은 적색거성을 근접 거리에서 매 38시간 마다 공전하면서, 232℃의 뜨거운 온도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7] 그 적색거성은 외계행성의 물을 빠른 시간 내에 증발시켜버릴 것이다. 따라서 타이탄의 호수와 GJ 1214b 외계행성은 매우 젊어 보인다.      
 
하지만 2012년의 천문학 뉴스 중에서 가장 주목을 끄는 것은, 젊은 우주 창조론을 분명히 확증하는 자기장(magnetic fields)의 측정 결과이다. 과학자들은 은하수(Milky Way galaxy)의 가장 상세한 지도를 제작했지만, ”여전히 수수께끼로 남는 것은 은하 자기장의 기원이다.”[8] 새롭게 측정된 은하 자기장은 창조 물리학자인 러셀 험프리(Russell Humphreys)의 예측이 정확했음을 확인해주고 있었다. 그는 하나님이 베드로후서 3장 5절의 말씀처럼 은하도 물에서 나와 물로 성립하도록 창조하셨다면, 과학자들이 새롭게 측정한 것처럼 동일한 자기장을 가지고 있어야만 한다고, 2008년에 썼다.[9]

또한 험프리는 그의 최초-물 창조 모델(water-first creation model)에 기초하여 1984년에 수성의 지각에서 행성 자기장의 강도는 가장 높았던 때인 단지 수천 년 전에 굳어졌을 때로부터 남아있는 잔류 자화(남아있는 자기장)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었다.[10] 마침내 2012년에 수성 지각의 자기장 강도가 발표되었고[11], 그 결과는 장구한 행성 진화 연대를 기각시키고, 젊은 우주 창조론을 확증하고 있었다.

오늘날 관측되고 있는 것들은 창조된 우주에서 예상되는 것과 잘 조화된다. ”...나는 만물을 지은 여호와라 홀로 하늘을 폈으며...”[1]



References

1. Isaiah 44:24.
2. Cassis, N. Book explores discoveries in cosmology and how our universe could have come from nothing. Arizona State University news release, December 21, 2011.
3. Texas Astronomers Measure Most Massive, Most Unusual Black Hole Using Hobby-Eberly Telescope. University of Texas at Austin News. Posted on utexas.edu November 28, 2012, accessed December 21, 2012.
4. 'Impossible' Stars Found in Super-Close Orbital Dances. Space.com. Posted on space.com July 25, 2012, accessed December 21, 2012.
5. Thomas, B. Can Solar 'Belch' Theory Solve Sun Paradox? Creation Science Updates. Posted on icr.org March 21, 2012, accessed December 20, 2012.
6. Griffith, C. A. et al. 2012. Possible tropical lakes on Titan from observations of dark terrain. Nature. 486 (7402): 237-239.
7. Thomas, B. Distant Watery Planet Looks Young. Creation Science Updates. Posted on icr.org April 4, 2012, accessed December 20, 2012.
8. Scientists Chart High-Precision Map of Milky Way's Magnetic Fields. U.S. Naval Research Laboratory press release, February 3, 2012.
9. Humphreys, D. R. 2008. The Creation of Cosmic Magnetic Fields. In Snelling, A. A. (ed.), Proceedings of the Six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Creationism. Pittsburgh, PA: Creation Science Fellowship and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213-230.
10. Humphrey's, D. R. 1984. The Creation of Planetary Magnetic Fields. Creation Research Society Quarterly. 21 (3).
11. Purucker, M. E. et al. 2012. Evidence for a Crustal Magnetic Signature on Mercury from MESSENGER Magnetometer Observations. 43rd Lunar and Planetary Science Conference, Woodlands, TX: Lunar and Planetary Institute, 1297.

 

*참조 : RSR's List of Evidence Against the Big Bang
http://kgov.com/evidence-against-the-big-bang

RSR's List of Big Bang Predictions
http://kgov.com/big-bang-predictions


번역 - 미디어 위원회

링크 - http://www.icr.org/article/7200/

출처 - ICR News, 2013. 1. 2.

구분 - 3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5552

참고 : 5543|5449|5325|5324|5236|4595|5079|5080|5487|4009|5302|5290|5289|4427|5221|4370|5156|3933|3941|3983|4006|5078|5213|4045|4291|4255|4727|5106|5201|5967|5922|5953|5881|5877|5908|6631|6616|6601|6596|6578|6565|6502|6498|6428|6427|6404|6395|6377|6375|6367|6359|6348|6344|6339|6334|6301|6294|6281|6279|6262|6259|6219|6185|6155|6154|6139|6130|6117|6101|6086|6046|6019|6014|600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