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암흑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 중국 암흑물질 검출기의 결과도 이전과 동일했다.

암흑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 중국 암흑물질 검출기의 결과도 이전과 동일했다. 

(China Celebrates Non-Discovery of Dark Matter)


     중국의 거대한 암흑물질 검출기(dark matter detector)는 그 첫 번째 결과를 발표하며 축하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 결과는 아무 것도 없었다는(nothing)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기 위해서 당신은 PhysOrg(2014. 9. 30) 지의 기사를 잘 살펴봐야 한다. 중국의 암흑물질 검출기인 팬더-X(Panda-X, Particle and Astrophysical Xenon)의 최초 연구결과 보고서를 보여주고 있는 그 기사에서, 그들의 결과는 끝 부분에 묻혀 있었다. 그 기사는 12개의 구문에서 그 검출기가 얼마나 크며 놀라운 것인지를 이야기하고 있었다 :

팬더-X는 검출기로서 제논(xenon, 크세논) 100kg 이상을 배치한 중국 최초의 암흑물질 실험이다. 그 프로젝트는 제논 핵입자와 암흑물질 후보로 가정되어 있는, 약하게 상호 작용하는 무거운 입자들 사이의 충돌 가능성을 모니터링 하도록 설계되어있다.

이것은 암흑물질에 관해 논의되고 있는 이론들에 의해서 이루어진 것이고, ‘약하게 상호 작용을 하는 무거운 입자(weakly interactive massive particles, WIMPs, 윔프)’가 첫 번째 후보물질이기 때문이다. 독자들은 암흑물질에 관한 많은 내용들, 그것을 찾으려는 전 세계적인 연구 노력들, 그 검출기가 사용하고 있는 방법들을 읽은 후인, 그 기사의 끝 부분에 가서야 가장 흥미로운 질문과 답이 등장하고 있다. ”그들이 발견한 것은 무엇인가?”

팬더-X를 통한 첫 번째 결과에 의하면, 어떠한 암흑물질 신호도 관측되지 않았다. 이것은 이전에 보고됐던 다른 타입의 실험들이 암흑물질 유사한 신호들을 검출했다는 것과 강하게 배치된다.

최신의 팬더-X 실험은 약 4백만 개의 미가공 사건(raw events)들을 수집했고, 약 1만 개가 암흑물질에 대한 관심 에너지 영역의 것이었다. 크세논 타겟의 중심 부분에서 단지 46개의 사건이 관측되었다.

그러나 이들 46개의 사건들에 대한 데이터는 암흑물질이 아니라(not dark matter), 배경복사(background radiation)를 나타내는 신호와 일치했다.

참담하게도, 그 모든 노력과 작업의 결과는 다시 한번 ‘아무 것도 없었다(nothing)’는 것이다. ”팬더 X-I 검출기의 규모는 현재 지구상에서 가장 큰 암흑물질 검출기인 미국 사우스다코타 광산에 위치한 LUX에 이어 두 번째이다.” 미국은 지난 해 암흑물질의 발견 실패를 보고했었다. (see 10/30/13, 아래 관련자료 링크 1번 참조). 이제 어떤 나라가 다음이 되기를 원하고 있을까? 

세심한 독자라면 은근슬쩍 넘어가려는 그들의 의도와 당혹감을 알아챌 수 있을 것이다. 


업데이트 10/09/14 : 10월에 XMASS! 따뜻한 윔프(warm WIMPs)를 찾고 있던 카블리 재단(Kavli Foundation)의 실험 결과가 보고되었다.

XMASS는 표적 물질로서 약 1톤의 액체 제논(liquid xenon)을 사용하는 저온 검출기(cryogenic detector)이다. 165.9일간의 데이터를 사용하여, 41kg의 기준질량에서 배경 복사 이상의 유효한 초과량은 관측되지 않았다. 이러한 신호의 부재는 보스입자 슈퍼-윔프(bosonic super-WIMPs)가 우주의 모든 암흑물질을 구성할 것이라는 가능성을 기각시키고 있다.

다시 한번, 발견하지 못했다는 비검출의 결과는 그 장비에 대한 과대 선전이 끝난 후인, 그 기사의 끝 부분에 가서야 언급되고 있었다.



OK, 이제 우주론자들은 조용히 있어야할 것이다. 암흑물질은 어디에 있는가? 과대 선전됐던 윔프는 이제 그 결과가 밝혀졌다. 아무 것도 없었다. 

우주론자들이 자주 들먹이는 고가 측정 장비의 우수성과 그들이 추정하는 빅뱅 이야기들을 제거해 버린다면, 남는 것이 무엇인가? 관측 결과는 ‘꽝’이었다는 것이다. 그들이 상상해낸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가 유령이라면, 그들의 말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을까? 그들은 관측해볼 수도 없고, 관측되지도 않는,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가 우리 우주의 96%를 차지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세속 과학이 현실 세계의 96%를 모르고 있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관련기사 : 암흑물질 사냥에 몰두하는 중국 연구팀 (2014. 9. 5. KASI)
http://policy.kasi.re.kr/_prog/_board/?mode=V&code=news2&no=2194&upr_ntt_no=2194&site_dvs_cd=kr&menu_dvs_cd=010102


*참조 : Dark Matter and the Standard Model of particle physics—a search in the‘Dark’
http://creation.com/darkmatter-and-standard-model-of-particle-physic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4/10/china-celebrates-non-discovery-of-dark-matter/

출처 - CEH, 2014. 10. 6.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14

참고 : 5871|5290|4698|4688|5370|4614|4427|4031|4018|3117|6005|5967|5953|5922|5921|5908|5892|5881|5570|5552|5543|5487|5449|5325|5324|5236|5302|5289|5221|5213|5201|5106|5156|5079|5078|5080|4727|4595|4370|4291|4255|4006|4045|4042|4009|3933|3365|2607|2731|3941|3983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