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천문학

암흑물질은 또 다시 발견되지 않았다.

암흑물질은 또 다시 발견되지 않았다. 

(Matters Dark and Mysterious)


       한 그룹의 우주론자들은 볼 수도 없고, 이해하지도 못하고 있는, 무언가를 찾는데 또 다시 실패했다는 연구를 Science(2015. 3. 27) 지는 보고하고 있었다. 또 다시 찾는데 실패했던 물질은 암흑물질(dark matter)이다. 그것은 이름조차 미스터리하다. 그것이 무엇이든지 간에(그것이 존재한다면), 그것은 ”입자물리학의 표준모델을 벗어난 형태”의 것이다. 천체 물리학자들은 암흑물질(그것의 추정되는 중력적 영향에 의해서 오직 추론된)을 수년 동안 찾아오고 있었다. 이제 유럽우주국과 허블정보센터(ESA/Hubble Information Centre)의 공동연구팀이 수행한 새로운 연구 결과에 의하면,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욱 암흑이 되었다”는 것이다. 즉, 지금도 찾기 힘든 암흑물질이 예상보다 더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것이다.

허블 우주망원경과 찬드라 X-선 우주망원경을 이용하여, 천문학자들은 충돌하는 은하단(galaxy clusters)에서 암흑물질의 상호작용에 대해 조사했다.(충돌하는 은하 72개에 대한 데이터 분석). 그러나 아무 것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그 결과에 의하면, ”암흑물질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적게 상호작용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미스터리한 물질이 무엇일지에 대한 옵션은 더욱 좁아졌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물질이 충돌할 때 어떻게 활동하는지를 우리는 알 수 있다. 충돌은 탐지될 수 있는 '잔해'를 뒤에 남긴다. 이에 비해서, 암흑물질은 ”우주에 대한 어렴풋한 우리의 지식에 거대한 물음표로 다가오고 있다.” 보도 자료는 말했다. 확인할 수 있는 상호작용의 횡단면에서 암흑물질의 비검출은 실패한 연구 목록에 추가되는 또 하나의 연구가 되고 있었다.(see 10/30/2013, 10/06/2014). 2015년 1월에 발표된(1/24/2015) 연구가 암흑물질에 대한 위기였다면, 이제는 더 심각한 위기의 시기가 되고 있는 것이다. 우주론자들은 존재하지 않는 유령을 찾고 있는 것인가? BBC News(2015. 3. 26)는 그것을 마치 유령(ghost)처럼 설명하고 있었다 :

”만약 어떤 것이 무엇으로 이루어진 것인지를 이해하기를 원한다면, 그것을 두드려보거나, 방을 가로질러 던져서, 조각을 살펴보면 알 수 있다.”  

이 경우에 조각들은 서로를 통과하여 똑바로 나갔다.

잘게 갈아져 소용돌이가 정지되는 가스 구름이나, 서로를 지나서 미끌어지는 항성들과 같지 않게, 편재하는 암흑물질은 모든 것을 통과해 지나가고, 상처 없이 유령처럼 나타난다.

연구자들이 시도해볼 수 있는 몇몇 옵션들이 아직도 있다. 그러나 이제 그 옵션들은 축소되었다. 편견 없는 관측자가 그것을 신화를 유지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고발하기 전에 얼마나 많은 시간들을 더 소모될 것인가?(1/24/2014). 기억하라. 이들 세속적 우주론자들(그들 대부분은 유물론자)은 또 다른 초자연적 현상을 믿고 있는데, 그것은 ‘암흑 에너지(dark energy)’이다. 이것은 더욱 미스터리한 것이다. 그러나 암흑 에너지는 암흑 물질보다 훨씬 더 풍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10/21/2012). 우리가 관측하고 있는 우주는 단지 실체(reality)의 4%만을 나타내고 있다고 그들은 주장한다.

만약 어떤 현상의 96%를 초자연적 것에 의존하여 설명한다면, 모든 것이 설명 가능할 것이다. NASA의 우주생물학 잡지(Astrobiology Magazine)가 암흑물질이 지구에서 대량 멸종과 지질 대격변의 원인일지도 모른다고 추정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유령은 어둠 속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암흑물질을 뒷받침하는 견고한 증거는 없다.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것을 믿는 사람들이 시도해볼 수 있는 옵션들이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당신이 입증될 수 없는 다중우주(multiverses)라는 깊은 심연으로 뛰어내릴 준비가 되어있지 않다면, 증거에 기초한 우주론으로 돌아올 수 있기를 바란다. 우리의 우주는 극히 미세하게 조정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미세 조정된 우주는 우주 밖에서 그것을 조율하신 조율자가 계시다는 것을 의미한다. 점수판을 확인해 보라. 지적설계 100, 무작위적인 유물론 0. 이제 관측되지도 않고, 이해하지도 못하고, 증거도 없고, 미스터리한 것에 신경 쓰지 말고, 마이클 덴튼(Michael Denton)의 새로운 영상 '특별한 종(Privileged Species)'을 감상해 보기 바란다.    



*추천 자료 : Why is Dark Matter everywhere in the cosmos? (2015. 3. 31. CMI)
http://creation.com/why-dark-matter-everywhere

The big bang is not a Reason to Believe! (2014. 5. 20. CMI)
http://creation.com/big-bang-not-a-reason


*관련기사 1 : '암흑물질 예상보다 더 찾기 힘들 것” (2015. 3. 29. 동아사이언스)
로잔연방공대, 허블-찬드라 우주망원경 촬영한 은하충돌 72개 분석
http://www.dongascience.com/news/view/6503

'우주 암흑물질 반응성, 당초 추측보다 더 낮다' (2015. 3. 29.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3/28/0200000000AKR20150328005900091.HTML

암흑물질…공룡 대멸종의 원인? (2015. 2. 21. 아시아경제)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22110324443162


*관련기사 2 : '암흑물질은 없다' 캐나다 연구진 주장 (2007. 10. 30. 조선일보)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7/10/30/2007103000372.html

암흑물질 이론은 틀렸나? : 태양 주변에 암흑물질 없어(2012. 4. 23.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2/04/23/0303000000AKR20120423053000009.HTML?template=5567

은하계 도는 거대 ‘구조물’ 발견…암흑물질 존재 의문 (2012. 5. 2. 서울신문)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ref=nc&id=20120502601008

암흑물질 이론 뒤집을 현상 발견 : 우리은하 주위에 거대한 천체 구조 (2012. 5. 4.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2/05/04/0303000000AKR20120504036900009.HTML?template=5567

암흑물질 사냥에 몰두하는 중국 연구팀 (2014. 9. 5. KASI)
http://policy.kasi.re.kr/_prog/_board/?mode=V&code=news2&no=2194&upr_ntt_no=2194&site_dvs_cd=kr&menu_dvs_cd=010102

'우주탄생 ‘빅뱅’은 없었다” (2015. 3. 3. 나우뉴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50303601007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03/evidence-based-cosmology/

출처 - CEH, 2015. 3. 2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130

참고 : 6014|5871|5290|5370|4698|4688|4018|6117|6101|6086|3933|6046|607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