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창조신앙

근거 잃는 진화론 1…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 DNA 바코드 분석 결과, 현존하는 생물 종의 90%는 같은 시기에 등장했고, 종들 사이에 중간 형태는 없었다!

근거 잃는 진화론 1…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논문 

: DNA 바코드 분석 결과, 현존하는 생물 종의 90%는 

같은 시기에 등장했고, 종들 사이에 중간 형태는 없었다!


      언젠가부터 한국 언론사들은 ‘팩트 체크’라는 말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사실 관계를 정확하게 확인해서 근거와 논리를 가지고 보도해주어, 대중들이 객관적인 팩트를 알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일 것이다.

그런데 만약 한 언론사가 선거 기간 동안 선거법을 20번 위반한 후보에 대해서는 기사화하지 않고, 선거법을 2번 위반하는 것처럼 보이는 후보의 사례에 대해서만 팩트 체크를 하고 있다면, 그것이 공정한 언론보도라고 평가받을 수 있을까?

어떤 사람이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만을 말하고, 자신에게 불리한 사실들을 숨긴다면, 그 사람이 아무리 정확하게 상황 설명을 했다 하더라도, 그 사람을 정직하다고 말하기엔 무리가 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진화론자들은 정직하지 못한 사람들이다.


진화론자들을 당혹하게 만든 한 기사

2018년 6월 NTD 뉴스라는 인터넷 언론에서 Human Evolution (2018. 5. 21) 지에 게재된 한 논문에 대한 기사를 냈다.[1] 곧이어 국민일보, 위키트리 등에서 이를 기사화하고[2], 이는 곧 창조론과 진화론 커뮤니티에 큰 파장을 일으킨다.

*관련기사 : 근거 잃는 진화론…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2018. 6. 5.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같은 시기 나타났다” ”서로 다른 두 종 사이에 중간 종이 없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0061&code=23111111&sid1=chr

유신진화론자들은 곧바로 SNS를 통해 반론을 포스트하고, 여러 진화론 블로거들 역시 해당 기사에 대한 반박 글을 올리며, 이 기사 전체가 가짜 뉴스라는 방향으로 여론을 몰아간다.

*관련기사 : 진화론 뒤집는 연구 나왔다고? '가짜 뉴스' (2018. 6. 8. 뉴스앤조이)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18062

가짜 뉴스를 퍼나르는 창조 과학 신봉자들 (2018. 6. 7. Science Life)
http://thesciencelife.com/archives/2255

평소 유신진화론을 적극 옹호하는 모 교수는 이 기사가 과학 섹션이 아닌 종교 섹션에 실렸다면서, 이런 건 무시해야 한다고 비판했고, 자신이 볼 땐 기자가 완전히 소설을 썼다며, 마치 논문의 내용과 기사의 내용이 아무런 관계가 없는 것처럼 사람들을 미혹하고 있었다.

하지만 정확하지 않고 근거 없는 주장을 하는 것은 신문 기사가 아니라 그 교수의 포스팅이었으며, 여러 진화론 블로거들 역시 신문 기사를 반박하고 창조론을 비판하는 글을 썼지만, 이는 자신들에게 유리한 내용만 공개하고, 불리한 내용, 더 정확하게 얘기하면 NDT 뉴스와 국민일보가 보도한 내용의 핵심은 숨기고 있을 뿐이었다.

논란을 지켜보며 많은 분들이 혼란스러워 하시는 것 같아서, 해당 논문이 어떤 내용인지 정확하게 설명해 드리겠다. (이 논문에 대한 phys.org 지의 기사는 맨 아래에 번역하여 게재했다)


문제(?)의 논문은 어떤 내용을 담고 있나?

미국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Mark Stoeckle) 박사과 스위스 바젤 대학의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는 지난 십 수 년간 모아온 10만 종의 생물들에 대한 500만 개체의 미토콘드리아 COI DNA 바코드를 분석했다. 그리고 곧 종내 평균 변이 차이(Average Pairwise Difference: APD)와 종간 APD를 구하고, 몇 가지 결론을 내렸다.[3]

▶ 인간과 다른 동물들의 유전적 다양성은 다르지 않으며, 종 내의 일반적인 차이는 0.1% 정도 된다.

▶ 같은 종 내의 미토콘드리아 DNA 차이는 개체수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 새, 나방, 물고기, 인간을 포함한 대부분의 생물 종은 최근 출현해, 커다란 유전적 다양성을 발전시킬만한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했다. 최근 10만~20만 년 사이에 인간이 출현했으며, 이는 오늘날 지구에 존재하는 90%의 다른 종에도 적용된다.

▶ 각각의 종내 미토콘드리아 서열은 동일하거나 거의 비슷하지만, 다른 종과는 분명한 구분이 되어 있고, 중간 단계를 찾기 힘들다.

이 중 진화론자들이 숨기고 싶어하는 세 번 째, 그리고 네 번 째 발견에 대해 살펴보겠다.


지구에 사는 90%의 동물은 10만~20만 년 내에 출현했다?

최근 여러 가지 이유로 유전자를 통한 친자 확인을 받는 경우가 많이 생기고 있다. 이는 어떤 원리를 통해 검사하는 것일까? 아시다시피 부모는 자신의 유전자를 자신에게 물려준다. 하지만 유전자 중 일부는 돌연변이에 의해 바뀌게 된다. 검사관은 두 사람의 유전자를 검사하고, 그 차이가 얼마나 작은지에 따라 친자인지 여부를 확인한다.

비슷한 방법으로 우리는 여러 개체의 공통조상이 대략적으로 언제 존재했는지를 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한 종의 돌연변이 속도가 한 세대(20년) 당 10개라고 가정했을 때, 120개의 차이를 가진 두 개체의 공통조상은 6세대, 즉 120년 전에 있었다고 계산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DNA 바코딩을 분석한 결과 대다수의 개체가 0.1%의 차이를 보인 것으로 드러났고, 이는 각 개체의 공통조상이 비교적 최근에 있었다는 결론(논문에서는 10만~20만 년)을 내리게 한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애써 태연해하지만, 이는 진화론의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의아한 일이다. 왜냐하면 진화론에 따르면, 약 40억 년 전에 등장한 최초 생명체에서 점진적으로 조금씩 발전된 형태로 생명체가 등장했어야 하기 때문이다. 멸종된 개체까지 포함해 지구에 존재했던 대부분의 동물문은 캄브리아기인 약 5억 년 전에 출현했다고 지금까지 주장해왔는데, 어떻게 지금 지구에 사는 동물 90%의 공통조상이 10~20만 년 전에 존재했을 수 있었다는 것인가?

그럴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논문의 저자인 탈러 교수는 ”그 결과가 너무도 뜻밖이라 이를 부정하기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4] 라고 말할 정도였다.

출처 :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APD 논문). 각 종의 종내 변이 차이(W)는 아주 작고, 종간 변이 차이(B)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이는 각 종의 공통조상은 최근 출현했고, 각 종은 분명히 구분된다는 근거가 된다.


그리고 논문의 저자나 AFP의 과학 전문 기자 Marlowe Hood는 그에 대한 가능성으로 이런 질문을 하고 있었다 : ”20만 년 전에 지구를 싹 쓸어버린 격변적 사건이 있었나?”[4]

나는 그 기사를 읽으면서 웃음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왜냐하면 성경은 수천 년 전부터 지구를 싹 쓸어버린 격변적 사건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창세기에 나오는 노아의 홍수 사건이다. 어떤 이들은 이렇게 반론할 수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성경이 말하는 노아의 홍수는 수천 년 전의 사건이고 논문은 10만~20만 년 전에 격변적 사건을 얘기하고 있지 않은가?” 하지만 나는 그 반론에 대해 답을 드릴 수 있다.

논문의 저자는 왜 대부분의 종의 공통조상이 10만~20만 년 전에 존재했다고 말했을까? 이 논문은 그 연대에 대한 계산을 하지 않았다. 다만 다른 논문의 계산 결과를 인용했을 뿐이다. 문제는 그 논문의 계산이 정확하지 않다는 것이다.

진화론자들도 이제는 현재 살고 있는 모든 남자와 여자에게 각각 남녀 공통조상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Y 염색체 아담, 그리고 미토콘드리아 이브라고 칭하고 있다. 그리고 그들이 언제 살았는지를 계산하는데, 인간과 침팬지에 공통조상이 있다는 것을 가정하고, 이를 토대로 산출한 변이 속도를 인간의 DNA 염기서열 차이에 적용시켜 연대를 계산한 것이다.

하지만 인간과 침팬지에게 공통조상이 있었다는 확실한 증거는 없으며, 실제 인간의 변이 속도를 직접 측정하고 적용시킨 결과, 놀랍게도 공통조상이 살았던 시기가 6,500년 전이라고 나오게 된다.[5] (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 링크된 글을 참조해주시기 바란다.)

즉 해당 논문이 실제 변이 속도를 측정한 결과를 적용시킨다면, 성경과 매우 근접한 결과를 얻게 된다. 진화론자들은 인정하고 싶지 않겠지만, 창조론이 주장하는 결과는 훨씬 더 과학적이고 실제적인 것이다.

관련 글 : 침팬지와 인간 DNA의 98%가 같다고? - 진화론의 무지가 낳은 무지

 

종과 종 사이의 확실한 구분이 있다는 근거

진화론자들이 당혹스러워하는 두 번째 결과는 종과 종 사이에 중간단계가 없이, 확실하게 구분이 된다는 것이다. 위에 분석 결과를 보시면, 종내 변이 차이(APD)는 모든 종이 거의 비슷하게 별로 없는 대신, 종간 변이 차이는 많이 나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창조론자의 생명나무(창조 과수원). 하나님께서 종류대로 창조하셨기 때문에, 다른 종류의 생물끼리는 분명한 차이가 있고, 같은 종류의 생물끼리는 비슷한 염기서열을 갖고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 논란이 되고 있는 논문은 창조론자들이 예상한 바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그리고 저 결과는 정확하게 창조론이 주장하는 바를 뒷받침하고 있다. 창조론은 하나님께서 생물을 각 종류대로 창조하셨기 때문에, 종류(kind)와 종류 사이에 중간 단계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종(species)과 종 사이에도 중간단계가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이 아니다. 예를 들어 지구상에는 18만 종의 나비들이 있는데, 하나의 나비 종류를 만드시고 그 공통조상에서 분기한 작은 변이들을 가진 여러 나비 종들이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진화론은 생물의 다양성을 어떻게 설명할까? 진화론자 리처드 도킨스는 이렇게 말한다 :

”생명의 가장 큰 미스터리는 생명의 복잡성이 어디서 기원했는가의 여부라고 생각된다. 복잡성을 다른 말로하면 정보라고 할 수 있다… 복잡한 개체가 우연히 만들어졌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단 한 단계의 우연으로 일어날 수 없다… 하지만 아주 약간의 행운이 한 세대에 일어나고, 약간의 행운이 다음 세대에도 일어난다면, 그리고 이런 행운이 하나 하나 쌓인다면, 어떠한 수준의 단순함도 어떠한 수준의 복잡함으로 발전할 수 있다.”[6]

물론 리처드 도킨스가 말하는 여러 단계의 우연이 축적되는 것은 확률적으로 불가능하다. 하지만 그것이 가능하다면, 그래서 진화가 실제 역사 속에 일어났다면, 행운이 일어난 연속적인 중간 단계가 있어야 하고, 염기서열의 차이가 구분이 되지 않고 부드럽게 연결되어야 한다.

탈러 박사는 이에 대해 ”다윈도 왜 중간단계가 없는지에 대해 이해하는 것을 어려워했으며… 이 연구는 또 다른 방식으로 각 종이 아주 좁고 분명한 염기서열이 있음을 확인해준다”[7] 라며, 진화론자로서 설명하기 힘든 연구 결과라고 말한다.


근거 잃는 진화론 – 진화론자가 진화론을 믿는 이유는 증거 때문이 아니다!

이 논문의 저자들은 논문을 쓰는 내내 연구 결과를 의아하게 여기며, 진화론 내에서 설명을 하기 어려워하면서도, 진화론을 포기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종내에 변이가 크지 않다는 사실, 종간 변이가 크고 확실히 구분된다는 사실은 창조론이 예측한 특히 젊은 지구 창조론이 예측한 바로 그대로인 것이다.

진화론자들은 증거에 따라 결론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진화론을 믿고 모든 증거들을 그들의 패러다임에 끼워 맞추고 있는 것이다.

유신진화론자인 모 교수는 이렇게 주장하고 있다 : ”국민일보의 기사처럼 이 논문이 진화론을 뒤집고 부정하고 있나요? 아니요. 그렇지 않습니다. 이 논문을 통해 논문의 저자들은 진화론을 부정할까요? 아니요. 그렇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더 확고히 진화론을 지지할 것입니다.” 진화론은 그들에게는 신앙이자, 어떤 증거에도 변하지 않는 종교인 것이다. 하버드 대학의 진화론자 리처드 르원튼은 말했다 :

”상식에 어긋난 과학적 주장을 받아들이려는 우리의 의지는 과학과 초자연의 진정한 싸움을 이해하는 열쇠이다. 우리는 구성 요소의 일부에 완전한 모순이 있다고 하더라도, 우리의 건강과 생명에 공헌을 하겠다는 과장된 약속들을 지킬 수 없다고 할지라도, 과학계가 입증되지 않은 ‘아니면 말고’ 식의 이야기들을 허용할지라도, 우리는 과학의 편에 선다. 왜냐하면 우리는 물질주의에 헌신했고, 헌신하기 때문이다. 과학적인 방법과 체계가 현상 세계의 물질주의적 설명을 받아들이게 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로 우리는 물질적인 원인에 이미 집착하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얼마나 직관적이지 않던, 지식이 없는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들던 상관없이, 물질적인 설명을 하게하는 연구 장치와 개념을 만들어낸다. 물질주의는 절대적이기에 신성한 발이 이 문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8]

진화론은 이 논문을 통해 증거를 잃었다. 유신진화론자들은 근거 없고 말도 안 되는 물질주의와 진화론을 어떻게든 기독교 내로 들여와 성도들을 미혹하려고 하고 있다. 그들은 어떻게든 이 논문의 핵심 내용과 기사를 덮으려고 할 것이다. 하지만 과학이 발전하면 발전할수록, 정직한 과학은 진화론이 틀렸으며 불가능하다는 것을 점점 더 밝혀낼 것이다.

진화론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은 근거 없고, 상식을 초월한 주장, 그리고 창조론과 성경에 대한 왜곡 밖에는 없다.



References
1. NTD 뉴스, 진화에 대한 새로운 발견.. 미 대학 DNA 연구 결과 충격, 2018.06.03
2. 국민일보, 근거 잃는 진화론… 미, 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 결과 발표, 2018.06.05
3. M.Y.Stoekle & D.S.Thaler, Why should mitochondria define species, Journal of Human Evolution, 2018.5월
4. Phys.org,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2018.05.28
5. T.J.Parsons et al, A high observed substitution rate in the human mitochondrial DNA Control region, Nature Genetics 15 1997
6. From a Frog to a Prince: Biological Evidence of Creation
7. Human Evolution, Far From Special: Humanity’s Tiny DNA Differences are 'Average” in Animal Kingdom, 2018.05.21
8. The New York review of books, Billions and Billions of Demons, 1997.01.09.


광범위한 유전자 조사는 진화의 새로운 양상을 밝혀냈다.
(Sweeping gene survey reveals new facets of evolution)

https://phys.org/news/2018-05-gene-survey-reveals-facets-evolution.html

*진화론과 상충되는 결과를 보여준, 미토콘드리아 DNA 분석에 관한 논문을 보도하고 있는, 2018. 5. 28일자 phys.org 지의 원문 기사를 그대로 게재한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phys.org 지도 가짜 뉴스를 퍼나르고 있는 것인가?

 

  다른 물고기로부터 참치를 가려내기 위해서, 초밥 집에서 사용되는 휴대용 유전자 검사가 새로운 종의 출현을 포함하여, 진화론에 대한 깊은 통찰력을 제공해줄 것이라고 누가 생각할 수 있었을까?

전 세계 수백 명의 연구자들은 10만 마리의 동물 종에서 수집된, 그리고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GenBank 데이터베이스에 보관되어 있는, 500만 개의 유전자 스냅샷(gene snapshots)을 (DNA 바코드(barcodes)라 불림) 세밀하게 조사했다.

뉴욕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Mark Stoeckle)과 스위스 바젤 대학의 데이비드 탈러(David Thaler) 박사는 지난 주에 그 결과를 발표했는데, 진화가 어떻게 전개됐는지에 대한 기존의 개념들을 매우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었다.

지구 행성의 76억 명의 사람, 5억 마리의 참새, 10만 마리의 도요새에 대한 유전적 다양성은 '거의 동일하다'라고, 뉴욕의 록펠러 대학의 마크 스토클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예를 들어, 개미, 쥐, 사람과 같이, 거대한 개체 수의, 멀리 떨어진 개체군을 가진 생물 종들은 시간이 지나면서, 유전적으로 다양해질 것이라 것이 생물학 교과서가 가르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사실일까? 대답은 ”아니오”라고, Human Evolution 저널에 게재된 한 연구의 수석 저자인 스토클은 말했다. 지구 행성에 살고 있는 76억 명의 사람, 5억 마리의 참새, 10만 마리의 도요새에 대한 유전적 다양성은 ”거의 동일하다”라고, 그는 AFP에서 말했다.

이 연구의 가장 놀랄만한 결과는 아마도 사람을 포함하여, 오늘날 지구상의 생물 10종 중에 9종은 10만 년에서 20만 년 전에 생겨났다는 것이다. 탈러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 결론은 매우 놀랍다. 나는 그 결과를 부정하기 위해서 할 수 있는 한 싸웠다.” 

연구자들이 10만 종의 DNA 바코드 분석을 통해서, 거의 모든 동물들이 사람과 거의 같은 시기에 등장했음을 보여주는 감출 수 없는 징후(telltale sign)를 발견했다.

그 반응은 이해할 수 있다. 유전적으로 말할 때, 동물의 90%가 거의 같은 연대에 등장했다는 사실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20만 년 전에 생물 종들을 깨끗이 청소했던 어떤 대격변적 사건이 있었을까?


간단하고 저렴한 분석

그 답을 이해하려면, DNA 바코드를 이해해야 한다. 동물에게는 두 종류의 DNA가 있다.

하나는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핵 DNA(nuclear DNA)이다. 이 DNA는 대부분의 동물에서 암수 부모로부터 후손으로 전달되며, 각 개체에 대한 유전자 청사진을 포함하고 있다. DNA로 구성되어있는 유전체(genome, 게놈)는 쌍으로 배열된 네 가지 유형의 분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사람에는 약 20,000개의 유전자들로 그룹화 된, 약 30억 개의 염기서열이 있다.

또한 모든 동물들은 미토콘드리아에도 DNA(mitochondrial DNA, mtDNA)를 갖고 있는데, 미토콘드리아는 영양분을 세포가 사용할 수 있는 형태의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각 세포 내부의 작은 기관이다. 미토콘드리아에는 37개의 유전자가 있는데, COI로 알려진, 그 유전자들 중 하나가 DNA 바코딩을 수행하는데 사용된다.

종들 사이에서 크게 다를 수 있는 핵 DNA에 있는 유전자들과는 달리, 모든 동물들은 동일한 세트의 미토콘드리아 DNA를 가지고 있어서, 서로 비교하기 위한 공통적 기초를 제공한다. 또한 미토콘드리아 DNA는 훨씬 쉽고 저렴하게 분리할 수 있다.

2002년에 캐나다의 분자생물학자인 폴 헤베르트(Paul Hebert)는 'DNA 바코드'라는 용어를 사용하여, COI 유전자를 분석하여 생물 종을 식별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미토콘드리아 DNA의 염기서열은 두 상반되는 특성이 정확하게 균형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모든 동물에 대한 접근이 완벽하다는 것이 입증되었다”고 탈러는 말했다.


중립적 돌연변이

COI 유전자 염기서열은 모든 동물에 걸쳐 유사하므로, 그것을 골라내어 비교하기가 쉽다. 반면에, 이러한 미토콘드리아 DNA의 짧은 발췌(mitochondrial snippets)는 각 종들을 구별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다르다. 탈러 박사는 ”이것은 각 동물 영역에서 전문가들에 의해서 만들어진, 종 지정(species designations)과 거의 완벽하게 일치한다'고 말했다.

연구자들이 10만 종의 DNA 바코드 분석을 통해서, 거의 모든 동물들이 사람과 거의 같은 시기에 등장했음을 보여주는 ‘감출 수 없는 징후(telltale sign)’를 발견했다. 그들이 보았던 것은 소위 '중립적' 돌연변이(neutral mutations)에서의 변이(variation)의 부족이었다. 중립적 돌연변이는 세대 간에 생기는 DNA의 미세한 변화로, 생존의 기회를 앗아가지도, 병을 유발하지도 않는다. 다른 말로 표현하면, 중립 돌연변이는 진화의 자연적, 성적 동력의 측면에서 아무런 관련이 없다.

새로운 DNA 연구에 따르면, 오늘날 사람을 포함하여 지구상 생물의 10종 중 9종은 10만에서 20만 년 전에 등장했다.

이러한 '중립적' 돌연변이가 서로 얼마나 유사한지 아닌지는, 나무에서 일종의 나이테와 같이, 한 종의 대략적인 나이를 보여줄 수 있는 것이다.

이제 우리에게 하나의 질문이 생겨난다 : 오늘날 존재하는 대다수의 생물 종들은 왜 같은 시기에 등장했을까?


당혹스러운 진화론

환경적 외상(environmental trauma)이 하나의 가능성이라는 것이다. 록펠러 대학의 인간 환경 프로그램의 책임자인 제시 오수벨(Jesse Ausubel)은 AFP 통신에서 그 논문에 대한 논평을 하며 말했다 :

”바이러스, 빙하기, 새로운 성공적 경쟁자, 먹잇감의 부족... 등의 시기 동안에, 동물의 개체 수는 급격히 감소했을 수 있다. 이 시기에 유전적 혁신이 개체군을 쓸어버리고, 새로운 종의 출현을 쉽게 했을 수 있다.”

그러나 마지막 진정한 대량멸종 사건은 6550만 년 전으로 추정되는데, 소행성 충돌로 지구상의 공룡들과 생물 종들의 절반이 사라졌을 때였다. 이것은 개체군의 '병목현상'이 기껏해야 부분적인 설명일 뿐임을 가리킨다.

”가장 간단한 해석은 생물들은 항상 진화하고 있다는 것이다”라고 스토클은 말했다. ”언제나 진화가 일어났기 때문에, 그 시점에서 살아있던 동물은 상대적으로 최근에 등장했을 가능성이 더 크다.” 이 관점에서, 한 종은 새로운 무언가로 진화하거나 멸종되기 전에, 일정한 시간 동안만 지속된다.

그리고 이 연구에서 예상치 못했던 또 다른 발견은, 종들은 매우 명확한 유전적 경계를 가지고 있으며, 그 사이에 중간 형태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만약 개체 생물이 별이라면, 종은 은하이다”라고 탈러는 말했다. ”그들은 광대한 시퀀스 우주에서 밀집되어 있는 소형 성단이다.” '중간' 종의 부재는 다윈을 당혹스럽게 만드는 어떤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반박 기사 : ‘진화론과 상충’ 분명한데 '가짜 뉴스” 폄훼 (2018. 6. 14. 국민일보)
‘현존 생물종 90% 거의 같은 시기 출현’ 논문 발표 이후 갑론을박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964696&code=23111111&cp=nv



번역 -

링크 - http://fingerofthomas.org/근거-잃는-진화론-진화론자-숨기고-싶어하는-논문/ ,

출처 -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851

참고 : 5725|6286|6387|6728|6747|6790|6634|5460|5474|4569|6556|6510|6495|6474|6468|6449|6398|6388|6376|6361|6336|6321|6243|6207|6190|5536|5441|5105|5094|5514|3730|512|921|3935|5458|4824|5952|5863|5226|4831|4315|4736|2065|6319|4998|4503|5443|6119|5969|4982|2697|5704|5251|5456|4182|4710|4366|6636|6627|6610|6604|6597|6585|6583|6582|6562|6553|6486|6550|6149|6132|5081|5130|4639|5740|5683|5420|5994|4821|6263|6018|6148|5510|5947|5954|5591|6211|5589|5602|5966|4837|6090|6118|6394|6168|6138|5996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