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일스의 홍수 지층암석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들

미디어위원회
2022-02-10

웨일스의 홍수 지층암석에서 발견된 공룡 발자국들
(Welsh Dinosaur Tracks Found in Flood Rocks)

by Tim Clarey, PH.D.


     영국과 프랑스의 진화 과학자 그룹은 최근 웨일스 남부에서 거대한 발자국들이 나있는 지표면을 발견했다.[1] 그들은 이 발자국들이 유럽에서 흔하게 발견되는 플라테오사우루스(Plateosaurus)와 비슷한, 두 발로 걷는 프로사우로포드(prosauropod) 공룡의 것이라고 추정하고 있었다.[2] 그러나 그들의 해석에는 한 가지 주요한 쟁점이 있는데, 그 발자국들은 갓 퇴적됐던 해양 퇴적물(ocean sediments)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이 공룡들은 바다에서 걷고 있었는가?

발자국들을 살펴본 결과, 발자국의 윤곽이 잘 보존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어떤 움푹 들어간 자국은 발가락들과 발톱 자국을 드러내고 있었다. 또한 그 장소에는 두 크기의 발자국들이 발견되었는데, 더 큰 발자국은 약 50cm에 이르는 것이었다.[1]

런던 자연사박물관 지구과학부의 고생물학자인 폴 바렛(Paul Barrett) 교수는 "우리는 페나스(Penarth)에서 발견한 자국(impressions)은 일정한 간격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아, 동물의 걸음걸이를 암시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3] 그는 덧붙였다. “진흙이 밀려 올라간 테두리를 보였다. 이들 구조는 부드러운 땅을 통해 활발하게 움직였음을 가리킨다."[3]

발자국들은 웨일즈 남부 페나스(Penarth) 근처의 해안선을 따라, 길이 48m, 폭 1.8m의 면적을 가로질러 뻗어 있다.[1] 과학자들은 발자국들이 비생물에 의한 것일 가능성을 기각시켜 버렸고, 발자국들은 서로 여러 발자국들을 남기며 짓밟고 지나간 유형(trample ground)을 나타낸다고 결론 내렸다.[1]

Geological Magazine 지에 게재된 그들의 보고에서, 연구팀은 그 발자국들은 15cm 두께의 회색 백운암질 실트암(dolomitic siltstone)의 꼭대기에 있는 한 표면에서 발견되었는데, 발자국 층은 잔물결 자국, 이암, 석회암으로 채워진 무수한 얇은 모래 층 사이에 끼어 있었다. 사실 그들은 백운암질 이암, 실트암, 그리고 석회암의 주기적 패턴에 주목했다.[1]

그들은 또한 층(bed) 꼭대기 근처에서 작은 석고 단괴(gypsum nodules)들과, 발자국들이 있는 층의 약 30cm 아래 층에서 더 많은 석고 단괴들을 발견했다.[1]

가장 중요한 것은 발자국들 층과 그 위아래의 층들에서 백운석(dolomite, 결정질의 CaMg(CO₃)₂으로 이루어진 퇴적 탄산염암)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백운석은 거의 전적으로 바다에서 퇴적되는 광물이다. 석고(gypsum) 역시 바닷물에서 유래된 광물이다. 그리고 석회암층도 바다 환경에서 가장 흔하게 형성된다. 이 광물들은 이러한 퇴적물의 근원이 바다였음을 강하게 가리킨다.

하지만 왜 육상공룡이 신선한 바다 퇴적물을 밟고 지나가고 있는 것일까? 동일과정설을 믿고 있는 논문의 저자들은 "따라서 발자국들은 주기적으로 해안선이 후퇴했던 지역과, 바다 영향을 받기 쉬운 호수의 낮은 지형의 갯벌에(석고를 설명하기 위해서), 주로 대기 중에 일부 노출됐던 조건에서 형성되었다"고 애써 설명하고 있었다.”[1]

저자들의 길고 다소 난해한 문장은 모든 지식을 동원해 이것들을 설명해보려는 시도이다. 그들은 백운석이나 석고와 같은 해양성 광물의 존재를 분명히 인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놀랍게도, 그들은 그것들이 단지 바다의 영향을 받은 호수였다고 주장한다. 그들은 이것이 전 지구적 홍수의 일부일 수도 있다고 생각은 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았다.

발자국들이 있는 층과 위아래 층에 있는 백운석들은 그 층이 바다 환경에서 퇴적되었음을 알 수 있게 한다. 세속적 과학자들은 이 발자국들이 공룡과 같은 육상동물의 발자국이기 때문에, 호수였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그러나 암석 기록에서 육상생물과 바다생물 화석들이 혼합되어 있다는 충분한 증거들이 관찰되고 있다.[5]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바로 작년에도 육상공룡 뼈가 아일랜드의 해성암에서 발견되었으며[6], 몬태나에서는 여섯 종의 상어들이 티라노사우루스의 뼈와 같은 지층에서 발견되었다.[7] 심지어 호박(amber, 나무 수지)에서 바다생물 화석도 발견되었다.[8]

우리 ICR은 더 나은 해석을 할 수 있다. 공룡들은 노아 홍수의 초기 단계에서 휩쓸려 간 것이 아니라, 나중에 물이 계속 불어나면서 휩쓸려 갔다.[5] 또한 홍수가 진행되는 동안 쓰나미 같은 파도들이 계속 밀려왔고, 잠시나마 물 위로 어떤 육지가 드러날 수 있게 했을 것이다. 이 발자국을 만든 공룡들은 아마도 거대한 쓰나미들 사이의 짧은 일시적 중단 시기 동안, 새롭게 막 퇴적된 홍수 퇴적물을 가로지르며 걸었을 것이다. 그들은 단지 살아남기 위해서 이용할 수 있는 땅 표면을 찾으려 했고, 동일한 작은 지역을 짓밟았던 행동은 설명될 수 있다. 그러나 홍수 물의 수위가 더 높아지면서, 발자국을 만든 공룡들은 차오르는 물에 휩쓸려 갔고, 다른 곳에 묻히게 되었다.

그리고 이 발자국들은 바다 파도에 의해 퇴적된 퇴적층 내에서 발견되었을 뿐만 아니라, 발자국을 보존하기 위해 매우 빠르게 매몰됐어야 했다. 발자국과 흔적들은 바다와 근처에서 오랫동안 지속되지 않는다. 다시 말하지만, 상승하고 있는 홍수 물은 이러한 것들을 만들기 위한 가장 좋은 조건을 제공한다.

전 지구적 홍수(The global Flood)는 이 발자국들이 왜 바다에서 유래한 퇴적물에서 발견되는지, 바닷물에 영향을 받은 퇴적물 사이에 끼어 있었는지를 설명할 수 있다. 더군다나, 그것은 전 세계적으로 육상동물과 바다생물 화석들이 혼합되어 발견되는지를 설명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그것은 왜 공룡 발자국들이 그렇게 빨리 파묻히고 보존됐는지를 정당화한다. 전 지구적 홍수를 지지하는 증거들은 계속 쌓이고 있다. 암석들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References
1. Falkingham, P., et al. 2021. Late Triassic dinosaur tracks from Penarth, south Wales. Geological Magazine. 1-12. doi:10.1017/S0016756821001308.
2. A prosauropod is a type of long-necked, plant-eating dinosaur. They were generally shorter than the more massive sauropods, like Diplodocus, and some walked on their hind legs.
3. De Lazaro, E. 2022. Triassic Dinosaur Footprints Discovered in Wales. Sci News. Posted on sci-news.com January 3, 2022, accessed January 14, 2022.
4. Clarey, T. 2015. Dinosaur Fossils in Late-Flood Rocks. Acts & Facts. 44 (2).
5. Clarey, T. 2020. Carved in Stone: Geological Evidence of the Worldwide Flood. Dallas, TX: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301-304.
6. Clarey, T. Ireland’s First Dinosaur Bones Found in Flood Rocks.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May 13, 2021, accessed January 15, 2022.
7. Clarey, T. 2015. Dinosaurs in Marine Sediments: A Worldwide Phenomenon. Acts & Facts. 44 (6).
8. Clarey, T. Mind-Blowing Marine Ammonite in Tree Resin. Creation Science Update. Posted on ICR.org May 30, 2019, accessed January 15, 2022.

Image Credit: Peter Falkingham, Natural History Museum, London.

*Dr. Clarey is Research Scientist at 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nd earned his doctorate in geology from Western Michigan University.


*참조 : 공룡들의 발자국에는 : 이들은 노아의 홍수와 같은 격변적 사건을 의미하고 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45&bmode=view

공룡발자국들이 발견되는 곳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24&bmode=view

한 방향으로 나있는 3,000여 개의 공룡 발자국들이 중국 산동성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66&bmode=view

일방향의 무수한 공룡발자국들이 의미하는 것은? : 콜로라도에서 발견된 공룡 고속도로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81&bmode=view

앞을 다투어 도망치는 공룡발자국들은 물속에서 만들어졌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83&bmode=view

용각류 공룡의 앞발 발자국만이 얕게 나있는 이유는?
http://creation.kr/Dinosaur/?idx=5409105&bmode=view

물에 떠있던 채로 새겨진 공룡 발자국들이 가리키는 것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88&bmode=view

홍수 후기 암석지층에서 발견되는 공룡 화석들 : 공룡 발자국에 어린 새끼들의 발자국이 없는 이유는?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09&bmode=view

용각류 공룡의 뒷발 발자국만 나있는 이유는?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4&bmode=view

노아 홍수의 불어나는 물을 피해 도망갔던 호주의 거대 공룡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62&bmode=view

칼 오르코 절벽에 나있는 공룡발자국들이 가리키는 것은?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757337&bmode=view

공룡 발자국들과 함께 남아있는 거대한 홍수의 증거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27&bmode=view

알래스카의 공룡 고속도로는 전 지구적 홍수로 쉽게 설명된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43&bmode=view

공룡 발자국과 포유류 발자국이 함께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84&bmode=view


공룡 알의 둥지들에 대한 재해석 1, 2, 3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96&bmode=view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97&bmode=view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98&bmode=view

공룡 알들은 전 지구적 창세기 대홍수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Dinosaur/?idx=2077524&bmode=view

다공성의 공룡 알들이 평탄한 지층면에 놓여있는 이유는?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98&bmode=view

공룡 알들은 ‘일시 노출된 대홍수 퇴적층’ 모델을 지지한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84&bmode=view


세계적 현상 : 공룡 지층에서 바다생물 화석들이 발견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5048&bmode=view

육상 공룡의 대퇴골이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03&bmode=view

육상 공룡들이 물고기와 묻혀 있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463&bmode=view

육상공룡 화석이 해성퇴적암에서 또 다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79&bmode=view

묘지로 뒤덮인 세상 : 전 세계의 화석무덤들은 전 지구적인 대홍수를 증거한다. : 창세기 홍수의 지질학적 증거들 2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94935&bmode=view

세계에서 가장 큰 공룡 화석무덤들이 중국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29&bmode=view

몽골에서 발견된 앵무새 부리 공룡들의 집단 묘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38&bmode=view

이집트에서 발견된 공룡 화석이 가리키는 것은? : 또 다시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639&bmode=view

해성퇴적암에서 발견된 육상공룡 노도사우루스의 마지막 식사
http://creation.kr/Dinosaur/?idx=4040454&bmode=view

그곳에 있어서는 안 되는 공룡 화석 : 육상공룡, 바다생물, 조류, 포유류 등이 같은 지층에서 발견된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294974&bmode=view

헬크릭 지층에는 육상공룡과 바다생물이 함께 묻혀있다.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793759&bmode=view

공룡의 뼈들이 해양저 2.3km 깊이에서 발견되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02&bmode=view

미니 공룡들이 바다 퇴적물에서 발견되었다.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06&bmode=view

거대한 각룡(뿔 공룡) 묘지로부터 추론되는 대홍수 격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39&bmode=view

멕시코에서 발견된 노아의 홍수에 대한 새로운 증거
http://creation.kr/EvidenceofFlood/?idx=1288420&bmode=view

티라노사우루스 공룡이 상어와 함께 수영을?
http://creation.kr/Circulation/?idx=1757572&bmode=view

티라노사우루스는 바다 상어와 함께 걸었는가? : 헬크릭 지층은 성경의 기록을 어떻게 지지하는가?
http://creation.kr/Dinosaur/?idx=3916110&bmode=view

바닷물고기가 과거에는 민물에서 살았는가? : 해양생물과 육상생물이 동일한 지층에서 발견되는 이유는?
http://creation.kr/Sediments/?idx=1288679&bmode=view

국립 공룡유적지는 거대한 홍수를 가리킨다.
http://creation.kr/Sediments/?idx=1757344&bmode=view


출처 : ICR, 2022. 1. 24.
주소 : https://www.icr.org/article/welsh-dinosaur-tracks/

번역 : 미디어위원회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