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기독교

과거의 산소 농도를 말해주던 지표 생물이 기각되었다 : 유공충은 메탄 누출지 원근에서 동일하게 살고 있었다.

과거의 산소 농도를 말해주던 지표 생물이 기각되었다. 

: 유공충은 메탄 누출지 원근에서 동일하게 살고 있었다. 

(Theory of Early Oxygenation Undermined)


        새롭게 발견된 대양 바닥의 메탄 누출지(methane seeps, 메탄이 가스 버블로 분출되는 곳) 내와 주변에 살아가고 있는 생물들은 지구의 기후 역사에 관한 전통적 이론에 강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었다.

오랫동안 진화 지질학자들은 해양 생물 화석들, 특히 유공충(foraminifera) 화석으로 고대 바다의 산소 수준(oxygen levels)을 추정해왔다. 몇몇 특별한 유공충 종들은 용존산소가 높은 환경에서만 살아간다고 생각했었다. 과학자들이 화석기록에서 이들 생물 종의 껍질을 발견하면 지질역사에서 산소가 풍부했던 시기로 추정했었다. 이와 같은 생각에 기초하여 과학자들은 과거 대양과 기후가 어떠했을 지에 관한 개념들을 발달시켜왔다.      

이제 메탄 누출지 내와 주변에 있는 살아있는 유공충에 대한 한 연구에 의하면, 유공충들은 누출지와 가깝게, 그리고 멀리에서도 동일하게 살아간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누출지는 2014년 여름에 과학자들을 놀라게 하며 발견되었다.(see 8/25/14). PhysOrg(2015. 1. 6) 지는 인디애나 주립대학 연구자들이 수행한 새로운 화석 연구는 뜻밖의 놀라운 기념비적 연구였음을 보고하고 있었다. 발견된 유공충은 과거 시기의 산소농도에 대한 지표(index)로 생각되어왔던 것이었다.

그래서, 산소가 제한된 비누출지와 누출지 환경에서 동일하게 이러한 생물 종이 풍부하게 발견된다는 사실은 전혀 예상치 못한 것이었다. 자신들의 연구에 기초하여, 래쓰번과 버켓(Rathburn and Burkett)은 이들 생물체가 있는 곳은 산소가 풍부한 곳이 아니라고 추정했다. 그들의 존재는 단순히 대양저에서 단단한 표면임을 가리킨다는 것이다.

이 발견은 과거 기후 변화 모델을 완전히 폐기시켜 버리는 것이다.

버켓은 그녀의 놀라운 결과를 2014년 10월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미국지질학회에서 발표했다. 반응은 뜨거웠다.

”이 회의에서, 우리의 결과는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었습니다.” 래쓰번은 말했다. ”(우리의 연구는) 이들 생물을 사용하여 과거의 환경을 해석했던 개념의 기초를 뒤흔들 것입니다.”

이 지표 위에 세워진 것들이 과거의 기후와 진화론적 변화 개념이다. 이제 그것들은 의심스러운 것들로 여겨질 것이다.



과거의 환경에 대한 추론은 항상 간접적인 것이다. 그것은 변화하는 환경을 나타낸다고 추정하는 일부 ‘지표(index)’들에 의존하고 있다. 그 지표가 결점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을 때, 그 위에 세워져 있던 모든 이론들은 같이 붕괴되는 것이다. 그러나 교과서, TV, 과학 기사들은 지구의 산소가 급증했을 시기에 대한 그들의 이야기를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 분명하다. 이것은 붕괴되고 있는 건물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를 알려주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증거를 진화론자들에게 담대히 말해주어야만 한다. 이제 그들은 유공충에 기초하여 과거의 기후와 진화를 말해서는 안 된다.

이 세계는 복잡한 생명체가 살 수 있도록 항상 적절한 환경을 갖고 있었다. 그리고 이것은 최근의 창조와 일치한다. 또한 기후변화를 과장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말해주어야만 한다. 이들 메탄누출지에 관한 예상치 못한 발견은 미래의 기후 변화도 알지 못하는 여러 요인들로 인해, 아무도 예측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말이다.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crev.info/2015/01/theory-of-early-oxygenation-undermined/

출처 - CEH, 2015. 1. 9.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085

참고 : 2674|5412|4823|5885|4757|4357|2459|2249|6006|4535|4195|2141|2199|5785|6027|4981|3285|203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8-서울중구-0764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