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 이전 사람들의 화석은 모두 어디에 있는가?

Troy Lacey Avery Foley
2018-12-03

홍수 이전 사람들의 화석은 모두 어디에 있는가? 

(Where Are All the Pre-Flood Human Fossils?)

Troy Lacey Avery Foley


   성경적 창조론자들은 자주 다음과 같은 질문을 받게 된다.

두터운 퇴적지층들 대부분이 노아 홍수 동안에 퇴적됐다면, 거기에 사람 화석들도 많이 발견되어야 하지 않겠는가? 그러나 발견할 수 없다. 그것에 대해 말해줄 수 있는가?

만약 창세기에 기록된 것처럼, 한 번의 전 지구적 홍수가 실제로 발생했다면, 오늘날 무엇이 예상될 수 있겠는가? 전 지구적으로 물에 의해서 쌓여진 두터운 퇴적지층 내에, 파묻혀 죽은 수많은 생물들이 들어있지 않겠는가? 그리고 그것이 정확히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 퇴적지층들 가운데 사람 화석들은 거의 없으며, 알려진 표본들도 홍수 이후의 암석지층에서 발굴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노아 홍수 이전에 살았던 모든 사람들의 화석은 모두 어디에 있는가?


그냥 홍수가 아니다.

이 질문에 대답하기 위해, 우리는 먼저 노아 홍수의 본질을 이해해야한다. 노아 홍수는 어떤 40일간의 홍수보다 훨씬 파괴적이었다. 성경은 ”큰 깊음의 샘들(fountains of the great deep)”이 터졌다고 말한다.(창세 7:11). 다른 말로 하면, 지진, 화산폭발, 용암 분출, 지하수의 분출 등을 통해, 지구 지각을 찢어버리는 격렬하고 폭발적인 대격변이 일어났었다는 것이다. 이 깊음의 샘들의 분출은 홍수가 시작되고 150일까지 멈추지 않았다. 그래서 지구 표면은 말 그대로 약 5개월 동안 물 아래에서 휩쓸리고 있었다! 홍수의 지속 시간은 길었고, 노아와 그의 가족들은 방주에 1년 넘게 있었다.

비교적 최근에 발생했던 지역적 홍수들, 화산폭발, 지진 등은 비록 생물들과 지표면을 명백하게 파괴했지만, ”당시 존재했던 세계”를 완전히 파괴해버렸던 전 지구적 대격변과 비교하면, 아주 작은 것들이다.

”이는 하늘이 옛적부터 있는 것과 땅이 물에서 나와 물로 성립된 것도 하나님의 말씀으로 된 것을 그들이 일부러 잊으려 함이로다 이로 말미암아 그 때에 세상은 물이 넘침으로 멸망하였으되 이제 하늘과 땅은 그 동일한 말씀으로 불사르기 위하여 보호하신 바 되어 경건하지 아니한 사람들의 심판과 멸망의 날까지 보존하여 두신 것이니라” (베드로후서 3:5-7)

”하나님이 노아에게 이르시되 모든 혈육 있는 자의 포악함이 땅에 가득하므로 그 끝 날이 내 앞에 이르렀으니 내가 그들을 땅과 함께 멸하리라” (창세기 6:13)

하나님의 목적은 사람과 공기로 숨을 쉬는 모든 육상동물들을 쓸어버릴 뿐만 아니라, 지구 자체를 새롭게 하고, 정화시키는 것이었다.


화석기록에서 발견할 수 있는 것은?

이 격렬했던 격변은 수십억의 생물들을 파묻어버렸을 것이다. 심판은 홍수 물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바다생물들이 화석기록의 대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우리가 보고 있는 것이다.

• 모든 화석들의 약 95%는 산호와 갑각류와 같은 얕은 바다에 살던 해양생물이다.

• 나머지 5%의 95%는 해조류(algae), 식물, 무척추동물(곤충 포함) 등이다.

• 나머지 0.25%는 척추동물인데, 대부분 물고기이다.

• 0.25%의 척추동물 화석 표본들 중 99%는 단지 하나의 뼈로 구성되어 있다.

• 포유류 화석들의 대부분은 홍수 이후의 것으로 보인다.[2]

따라서 척추동물의 화석 수는 다른 생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앞에서 언급했듯이, 홍수는 해양성 대격변이었기 때문에, 화석기록에서 바다생물 화석이 지배적일 것이 예상될 수 있다.

척추동물의 화석 수는 다른 생물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오늘날에도 척추동물은 다른 형태의 생물들처럼 흔하지 않다. 이러한 적은 비율을 왜 화석기록에서 척추동물 화석이 바다생물 화석에 비해 적은지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또한 퇴적지층에 들어있는 모든 화석들이 발견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기억해야만 한다. 그러나 발견된 화석들로부터, 대부분의 생물 종들이 퇴적지층에 들어있었다.[3]

창조/홍수지질학 세계관에서, 지질학적 기록은 홍수 이전의 서로 다른 생태 지역에서 거주하며, 같은 환경에서 살았던 식물, 동물, 기타 생물들의 파괴와 매몰을 나타내는 것이다. 예를 들어, 그랜드 캐니언의 절벽을 가로지르며 콜로라도 고원 북쪽으로 걷는 것은, 과거의 시간으로 돌아가 진화론적 지질시대를 걷는 것이 아니다. 대신에 그것은 얕은 바다의 바닥에서부터 조간대(tidal zone)를 지나, 해안, 저지대, 고지대를 가로지르며 걷는 것과 같은 것이다. 모든 홍수 퇴적지층들은 1년 미만의 퇴적을 나타내는 것이다.


왜 포유류 화석은 거의 없는 것일까?

이 지질학적 과정이 진행되는 동안, 사람과 육상동물들은 휩쓸려 갔고, 결국 익사했고, 죽게 되었다. 홍수 동안에 죽었던 대부분의 포유류와 새들 뿐만 아니라, 사람들도 빨리 파묻히지 않았고, 따라서 화석이 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익사한 사체는 ”부풀어 오르고, 떠다녔을” 것이고, 바다생물이나 포식자들에 의해 뜯어 먹히고, 부패되고, 자연적으로 분해됐을 것이다.

양서류와 파충류는 물에 더 친숙하고, 느리게 움직이며, 포유동물과 조류보다 재앙적 환경을 인식하는 데에 뒤떨어진다는 점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이동성의 결여, 바다 또는 담수 생활패턴은 이류나 퇴적물 사태에 쉽게 매몰되게 했을 것이다.

사람, 포유류, 조류는 상승하는 물에서 벗어나, 더 높은 땅, 나무, 구조물의 꼭대기로 피난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류(mudslide)나 진흙 퇴적층에 쉽게 빠지지 않았을 것이다. 급속하게 파묻히지 않은 모든 동물은 물 자체의 파괴력에 의해 죽거나 익사되었다. ICR의 존 모리스(John Morris) 박사는 2014년 한 기사에서 이것을 언급했다. '퇴적물과 죽은 동물들을 동시에 퇴적시켰던 수력학적 힘은 매우 파괴적일 정도로 강했다. 엄청난 속도로 움직였던 진흙 퇴적물은 강력한 전단력(shear force, 剪斷力, 끊어지려는 힘)을 생성한다. ”완전히 남아있는 동물과 사람의 몸체는 거의 없었을 것이다.”[4]

이러한 모든 요인들로부터, 홍수 이전에 살았던 사람, 포유류, 조류의 화석들이 홍수 퇴적지층에 발견될 가능성은 훨씬 적은 것이다. 그러나 언젠가는 홍수 이전의 사람 화석이 발견될 수도 있을 것이다.

모리스 박사는 포유류와 사람 화석이 거의 없는 것에 대해, 또 다른 가설을 제시했다. ”보존된 육상생물의 화석은 홍수 후기에 표면 근처에서 묻혔을 것이다. 그리고 대륙으로부터 물러가던 홍수 물에 의해서, 침식과 파괴가 일어났을 것이다.”[5] 창세기 8:3절과 8:5절에 의하면, 몇 달 동안 홍수 물이 지속적으로 물러갔음을 언급하고 있다. 얕은 퇴적물 표면에 묻혀있던 사체들은 무엇이든 대륙에서 물러가던 퇴적물을 실은 홍수 물에 의해서 침식당했고, 바다로 씻겨 내려갔을 것이다. 이러한 모든 요인들로부터, 홍수 이전의 사람, 포유류, 조류의 화석이 홍수 퇴적지층에 발견될 가능성은 훨씬 적은 것이다. 그러나 언젠가는 홍수 이전의 사람 화석이 발견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우리의 입장은 홍수 이전 사람들의 인공물이나 사람 화석에 대한, 과학 문헌에 보고된 구체적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우리는 창세기 6:7,17절에서 하나님께서 사람과 숨 쉬는 동물을 모두 ”쓸어버리리라(지워버리리라, blot out)”고 구체적으로 말씀하셨음을 기억해야한다.

”내가 이제 땅 위에 폭우를 쏟으리라. 홍수를 내어 하늘 아래 숨 쉬는 동물은 다 쓸어버리리라. 땅 위에 사는 것은 하나도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 (공동번역 창세 6:17)

”내가 이제 땅 위에 홍수를 일으켜서, 하늘 아래에서 살아 숨쉬는 살과 피를 지닌 모든 것을 쓸어 없앨 터이니, 땅에 있는 것들은 모두 죽을 것이다” (새번역 창세 6:17)

”내가 홍수를 땅에 일으켜 무릇 생명의 기운이 있는 모든 육체를 천하에서 멸절하리니 땅에 있는 것들이 다 죽으리라” (개역개정. 창세 6:17)

몇몇 사람들은 홍수 물로 휩쓸려갔던 사람과 척추동물의 뼈들 중 많은 부분은 용해됐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왜냐하면 뼈들은 인산칼슘(calcium phosphate)으로 이루어져 있고, 홍수 물은 화산성 성분으로 인해 산성을 띠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그 뼈들은 홍수에 의한 화석기록 기저부 근처에 있는, 인산염이 풍부했던(석회암) 지층 내로 침전됐다는 것이다.[6]

대조적으로, 홍수 이후(그리고 빙하기) 화석기록의 대부분은 육상동물이며, 포유류 화석이 풍부하다. 홍수 이후의 초기 기간 동안, 전 지구적 해양 격변은 없었지만, 일련의 지역적 홍수들, 타르 핏(tar pits, 타르 구덩이), 습지 및 늪지의 형성, 갑작스러운 먼지(화산재) 폭풍들, 다른 격변들이 있었다. 즉, 포유류가 모여 있던 곳에서 어떤 지역적 격변이 일어났고, 그들을 빠르게 파묻어버리면서, 일부 지역에서 화석화는 발생했다.


왜 화석기록에 순서가 있는가?

지질학적 도표에서 화석기록의 상대적 순서는 관찰 가능한 과학이다. 화석기록에 어떤 순서가 있는 이유에 대한 설명은 연구자의 세계관에 달려있다. 진화론자들은 수억 수천만 년의 지구 역사와 느리고 점진적인 진화가 원인이라고 믿는다. 그러나 창조론자들은 화석기록에 존재하는 순서는 거대한 홍수로 인해 생겨나게 되었다고 믿는다. 관찰되는 순서가 발생한 이유는 홍수 이전 생물 집단들의 서식 위치, 홍수 물의 상승과 진전의 순서와 위치, 흐르는 물에서 서로 다른 무게, 밀도, 부력에 따라 가라앉았던 순서, 생물의 이동성 등이 원인일 수 있다. 이러한 원인들을 종합적으로 숙고해볼 때, 화석기록의 순서는 쉽게 설명될 수 있다.

화석기록에 어떤 순서가 있는 이유에 대한 설명은 연구자의 세계관에 달려있다.

따라서 화석기록은 수십억의 생물들이 퇴적물이 가득한 홍수 물에 의해서 급속하게 매몰되었음을 증거하는 증거판인 것이다. 이것이 생물들이 흔히 퇴적지층과 퇴적암 내부에서 화석으로 발견되는 이유인 것이다. 생물들은 빠르게 퇴적됐던 진흙, 점토, 모래, 석회 내로 파묻혔고, 연속적으로 이암, 셰일, 사암, 석회암으로 암석화 됐던 것이다.

요약하면, 홍수 이전에 살았던 사람(조류와 포유류도 그렇고) 화석들이 왜 그렇게 적은지에 대한 질문에 대한 가장 확실한 대답은, 단단한 껍질을 가진 생물이 연한 몸체의 생물보다 화석으로 더 잘 보존됐던 것처럼, 사람들은 홍수 동안 홍수 물에 휩쓸려갔고, 사체는 퇴적물에 파묻혀지기 전에 훼손됐기 때문인 것이다.



Footnotes
1. All Scripture references are taken from the New King James Version unless otherwise noted.
2. Dr. Andrew A. Snelling, 'Where Are All the Human Fossils?,” Answers in Genesis, December 1, 1991, https://answersingenesis.org/fossils/fossil-record/where-are-all-the-human-fossils/.
3. Kurt Wise, 'Completeness of the Fossil Record,” Answers 5, no. 1 (2009): https://answersingenesis.org/fossils/fossil-record/completeness-of-the-fossil-record/.
4. John D. Morris, 'Human Fossils: a Present-Day Flood Exampl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August 29, 2014, http://www.icr.org/article/human-fossils-present-day-flood-example.
5. John D. Morris, 'Why Don’t We Find More Human Fossils?,”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January 1, 1992, http://www.icr.org/article/why-dont-we-find-more-human-fossils.
6. See Harry Dickens and Dr. Andrew A. Snelling, 'Terrestrial Vertebrates Dissolved Near Flood Fountains,” Answers Research Journal 8 (2015): https://answersingenesis.org/the-flood/global/terrestrial-vertebrates-dissolved-near-flood-fountains/.


*참조 : 만일 사람과 공룡이 함께 살았다면, 왜 사람 화석은 공룡과 함께 발견되지 않는가?

http://creation.kr/Dinosaur/?idx=1294523&bmode=view

사람화석은 어디로?

http://creation.kr/Columns/?idx=1849152&bmode=view

말라카이트 맨 : 1억4천만 년 전 백악기 지층에서 나온 사람의 뼈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69&bmode=view

공룡과 인간의 화석이 함께 발견되다 : 말라카이트 맨, 화석화된 망치와 손가락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46&bmode=view

화석기록에서 발견되는 완전한 현대인의 발자국들

http://creation.kr/Controversy/?idx=1294653&bmode=view

석탄 속에서 발견된 철 안면상

http://creation.kr/Controversy/?idx=3193648&bmode=view

홍수가 있었다면 왜 더 많은 인간 화석이 발견되지 않는가? (youtube 동영상) - 캔트 호빈드.(한글 자막)

https://www.youtube.com/watch?v=LEl3RKOPMds


번역 - 미디어위원회

링크 - https://answersingenesis.org/fossils/fossil-record/where-are-all-pre-flood-human-fossils/

출처 - AiG, 2018. 8. 7.

구분 - 4

옛 주소 - http://www.kacr.or.kr/library/itemview.asp?no=6950

참고 : 6936|6882|4340|5073|2473|5977|5389|6633|6698|5254|6426|5909|5368|3596|6276|5629|6399|5497|6012|5996|5573|5158|5091|4064|2554|2305|6403|6318|5916|6587|6568|6461|6127|6173|6177|6187|6226|6233|6249|6252|6282|6338|6352|6383|6429|6484|6488|6496|6511|6520|6539|6541|6580|6583|6683|6707|6709|6710|6712|6714|6789|6794|6799|6826|6859|6898|6920|1810|2386|2383|2417|2777|2924|1874|2128|2354|2402|2429|2518|3003|3129|3902|4205|4716|5266|5407|5857|5867|5946|6111|6150|6392|6224|6358|216|775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