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BRARY

KOREA  ASSOCIATION FOR CREATION RESEARCH

성경

창세기 초장수인들의 교훈 – 오래 사는 것보다 하나님과의 동행

미디어위원회
2022-09-11

창세기 초장수인들의 교훈

– 오래 사는 것보다 하나님과의 동행

이은일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전 한국창조과학회 회장

 

   창세기 5장의 아담과 그 후손들의 수명은 아주 정교한 구조로 기록되어 있다. 아담 930세, 셋 912세, 에노스 905세, 므두셀라 969세 등, 창세기 족장들은 모두가 초장수인들이었다. 백세를 사는 것도 쉽지 않은데 1,000살 가까이 살았다는 것은 믿기 어려운 기록이다. 그래서 당시 1년의 단위가 지금과는 달리 짧았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지만, 이것은 성경의 기록과 부합하지 않는다. 이미 창세기 1장 14절에 날과 계절과 해(1년)에 대하여 기록하고 있으며, 이것은 지구의 자전과 공전의 질서가 생기면서 당연히 결정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창조질서는 변화 없지만, 지구는 대홍수 심판으로 인해 엄청난 변화를 경험하였다. 창세기 족장들의 초장수 수명은 바로 대홍수 전 지구의 환경이 얼마나 좋은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또한 화석의 증거들도 과거의 지구와 지금의 지구는 매우 다르다는 것을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다. 과거의 지구는 지금보다 훨씬 온화한 기후를 가졌으며, 같은 종류의 생명체들이 훨씬 거대하였다. 어떻게 과거에 이렇게 거대한 생물체들이 살았는지 신비롭지만, 사실 원리는 간단하다. 파충류들은 살아 있는 동안 계속 성장하기 때문에 거대한 크기는 곧 오랜 수명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수명은 환경적인 요인과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결정되기 때문에, 과거 거대한 동물화석은 파충류를 포함한 모든 생명체가 지금보다 훨씬 좋은 환경에서 살았고 유전적인 건강성도 좋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창세기 족장들의 1,000살 가까운 수명은 이러한 과학적인 증거들과 잘 부합된다. 그러나 거짓된 진화론은 대홍수 격변으로 인해 생겨난 전 지구적인 수많은 지층구조를 오랜 시간에 걸쳐 생긴 것이라고 주장한다. 또한 생명체들이 지층의 순서에 따라 저절로 출현했다고 믿기 때문에 거대 화석과 창세기 초장수 수명이 같은 사실을 보여준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는 것이다. 또한 1,000살 가까운 수명 자체가 전혀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는 것도 생명과학의 지식이 쌓이면서 알게 되었다. 생명과학자들은 사람의 유전자를 더 건강하게 만들어 수명을 비약적으로 늘리겠다는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구글은 인간 수명이 미래에 500세가 될 수 있다고 예측하기도 하였다. 이러한 초장수에 대한 예측을 통해 과거 창세기 초장수인들에 비해 백 세도 제대로 살지 못하는 우리의 유전자가 얼마나 많이 손상되어있는지를 알 수 있는 것이다.

 

1,000년의 수명은 매우 긴 시간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에덴동산에서 영원한 삶을 누릴 수 있던 사람이 범죄함으로 죽어야 하는 것이 안타까우셨을 것 같다. 그렇기 때문에 1,000살에 가까운 초장수 수명의 은혜를 주셨다. 그런데 그들은 넘치는 죄악으로 하나님의 심판을 받아 멸망하였다. 창세기의 초장수 수명은 오래 사는 것보다 중요한 것은 하나님 안에서 바르게 사는 것임을 가르쳐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께서는 미래에 우리들의 수명이 다시 대홍수 심판 이전과 같이 회복될 것을 말씀하셨다. 이사야서 65장에는 “100세에 죽으면 ‘아주 젊을 때 죽었구나’하고....내 백성은 나무처럼 오래 살겠고 그들이 손수 만든 것을 닳을 때까지 쓸 것이다(우리말성경)”라고 기록되어있다. 우리가 이 예언처럼 천년을 산다면 우리는 어떤 삶을 계획하고 살아가야 할까? 열심히 노력하면, 건강하게 오래 풍요롭게 사는 것 자체가 약속된 것이라면 우리의 삶의 목적은 무엇이 되어야 할까? 창세기 족장들의 시대가 그러하였는데, 그때 하나님께서 보여주신 모델이 바로 에녹이다. 하나님께서는 에녹과 삼백년을 동행하시다가 죽음 없이 바로 데려가셨다. 하나님께서는 이 땅에서 우리가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을 원하시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함께 영원한 삶을 누리길 원하신다. 에녹처럼 죽음도 넘어서는 뜨거운 동행을 원하시는 것이다. 놀랍게도 하나님께서는 예수님을 통해 우리를 죽음의 종에서 구원하셔서 우리와 이 땅에서 동행하시는 일을 이미 이루셨고, 오늘도 우리를 그분과 천년이 넘는 영원한 삶의 동행에 초청하고 계신다. 그런데 당신은 주님과 동행하고 있는가?

  

*참조 : 아담은 정말 930년을 살았는가? : 사람 수명의 감소곡선은 그것이 사실이었음을 가리킨다.

http://creation.kr/Genesis/?idx=1289129&bmode=view

노아 홍수 이전 사람들의 긴 수명에 관해 밝혀지고 있는 사실들.

http://creation.kr/BiblenScience/?idx=1288883&bmode=view

900년의 수명 : 홍수 이후 단축된 인간 수명의 원인은?

http://creation.kr/Genesis/?idx=1289068&bmode=view

창세기 5장과 11장의 수명변화에 나타난 생노병사 현상과 열역학

http://creation.kr/Genesis/?idx=1289077&bmode=view

조상들과의 만남 : 창세기 연대기의 정확성과 족장들의 긴 수명

http://creation.kr/BiblicalChronology/?idx=1289265&bmode=view

홍수 이후 단축된 인간의 수명

http://creation.kr/BiblenScience/?idx=1288796&bmode=view

단 한개의 결함 때문에 50년을 잃는다면? 조로증과 수명

http://creation.kr/Columns/?idx=1849223&bmode=view

사람 돌연변이의 대부분은 지난 5,000년 내에 발생했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32&bmode=view

사람 돌연변이 시계는 째깍거리며 가고 있다. : 사람은 한 세대에 60개 이상의 새로운 돌연변이들이 추가되고 있다.

http://creation.kr/Dating/?idx=1289564&bmode=view

사람 유전자는 쇠퇴되고 있다고 유명한 유전학자는 말한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757411&bmode=view

전적 엔트로피 : 조용한 킬러

https://creation.kr/Mutation/?idx=5469812&bmode=view

단 하나의 돌연변이가 초래한 치명적 영향 : 돌연변이들의 축적으로 진화는 불가능하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73&bmode=view

돌연변이는 치명적 심장마비를 초래하고 있었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67&bmode=view

돌연변이는 유해한 파괴적 과정임이 재확인되었다 : 인체 암의 2/3는 무작위적인 DNA 복제 오류로 유발된다.

http://creation.kr/Mutation/?idx=1289868&bmode=view

 

*빙하시대와 900살 긴 수명 (youtube 동영상) - 창조과학선교회

https://www.youtube.com/watch?v=n20iELv1lSo

900살 이상 살 수 있었던 과학적 근거 [창세기100문100답, #12]

https://www.youtube.com/watch?v=NSSIlNUEFc0&feature=youtu.be

므두셀라 할아버지는 실제로 969년을 살았을까? [창세기100문100답, #11]

https://www.youtube.com/watch?v=sI72Mb_zIeI&feature=youtu.be

 

 출처 : 2022년 9월 4일 온누리신문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3

대표전화 02-419-6465  /  팩스 02-451-0130  /  desk@creation.kr

고유번호 : 219-82-00916             Copyright ⓒ 한국창조과학회

상호명 : (주)창조과학미디어  /  대표자 : 박영민

사업자번호 : 120-87-70892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21-서울종로-1605 호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창경궁로26길 28-5

대표전화 : 02-419-6484

개인정보책임자 : 김광